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통합문학치료의 현황과 발전 방향

          채연숙(Chae, Yon-Suk), 조희주(Cho, Hee-Ju) 한국문학치료학회 2014 문학치료연구 Vol.3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includes contents on looking back at the accomplishments of Integrated Poetry & Bibliotherapy which had been accepted into Korea for over 10 years from 2004, and introspective contents to find vision or task in which the poetry therapy must aim in the future. To enable this, the body introduces the main theory, skills and principles of the integrated poetry therapy. Moreover, the task for poetry therapy to be established as independent study and expand to support field of mental and physical health in psychiatry are summarized as shown below. First, the poetry therapy researchers must focus not only on theoretical study and manpower training, but also on practice and application of poetry therapy. To enable this, it is emphasized that cooperation between the poetry therapy researcher and the therapist must be premised. Second, through mutual exchange between the local society and the person in charge of mental health field, more clinical volunteering must be made. Moreover, effort must be put in for poetry therapist to be a regular job. Third, society related to poetry therapy nationwide must communicate mutually and provide a place for exchange, and unite to expand academic depth and field of practice. 21st century is an age where 'everyone live together' and also an age of cooperation. Above all, when psychotherapy field of psychiatry, in other words, when humanities therapy, art therapy, and poetry therapy practice proper exchange with each other, not only the individual, but therapeutic work of the local society can be possible widely. 본 논문은 2004년 이후, 우리나라에 수용된 지 10여년이 되는 통합문학치료학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통합문학치료가 지향해야 할 비전이나 과제를 모색하기 위한 성찰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본론에서는 통합문학치료의 주요 이론과 기술, 치료 원리를 소개하였다. 그 밖에도 본 논문에서는 통합문학치료학이 독립학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정신의학에서의 심신건강 지원영역으로 나아가기 위한 과제를 아래와 같이 정리해 보았다. 첫째, 통합문학치료 연구자들은 이론 연구와 인력양성 뿐 아니라 통합문학치료의 실천과 적용에 주력을 해야 된다. 이를 위해 통합문학치료 연구자와 치료사의 협업이 전제되어야 함을 강조하고자 한다. 둘째, 지역사회와 정신건강영역 담당자와의 실질적인 교류를 통해 좀 더 많은 임상봉사가 이루어져야 된다. 나아가 통합문학치료사가 하나의 정규적인 직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된다. 셋째, 전국의 문학치료 관련 학회가 상호소통하고 교류하는 장을 마련하고, 학문적 깊이와 실천영역을 확장하는데 뜻을 모아야 된다. 바야흐로 21세기는 ‘다 함께 더불어 사는 시대'이자 ‘협업의 시대'다. 무엇보다도 정신의학과 심리치료영역, 즉 인문치료, 예술치료, 그리고 문학치료 영역이 서로 적절한 교류를 실천할 때 개인은 물론 지역사회를 위한 치유작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 KCI등재후보

          1990년대 이후 조선족 문학에 나타난 이중정체성의 갈등 탐구 : 한국사회와의 교류를 주제로 한 작품에 주목하여

          박경주(Park, Kyeong-Ju) 한국문학치료학회 2011 문학치료연구 Vol.1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에서는 1990년대 이후 작품을 대상으로 하여 한중수교를 통해 중국 조선족이 한국 사회와 교류하기 시작한 이후로 그들이 형성해온 한국에 대한 의식을 이중정체성의 관점 하에 살펴보고, 나아가 새롭게 모색해가는 조선족의 정체성 정립에 대한 전망의 단서들을 찾아보았다. 한중수교 직후 감상적 민족 개념에 의지한 한국에 대한 기대가 실망과 환멸을 거쳐 다시 합리적인 인식에 이르기까지 조선족의 대한국관은 고정되지 않고 꾸준히 변화 해왔다. 그 과정에서 조선족 사회에 대한 자기반성과 자본주의 경제체제에 대한 합리적 이해에의 노력이 긍정적인 면에서 큰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었다. 조선족 사회가 한국, 혹은 한국인과의 관계 속에서 자신들만의 확고한 정체성을 확보해나갈 수 있는 단서로는 남북관계의 중개자로서 조선족 사회의 역할, 한국인보다 우위에 선 조선족 인물의 등장, 인간 대 인간의 관점에서 형성된 조선족과 한국인의 관계 등을 내세운 작품들을 택해 고찰해보았다. 이러한 주제들은 그간 한국사회를 비판적으로 그려낸 관점에서 벗어나 객관적으로 한국과 한국인을 바라보면서 조선족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나아가 조선족 사회와 한국사회가 둘 다 발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조선족이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할 것이다. 이는 또한 국민 정체성과 민족정체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조선족이 아니라 오히려 이중정체성의 입지를 자신들의 밝은 미래를 위한 적극적인 도구로 활용해 나가는 조선족을 그려낸다는 점에서 조선족 문학이 앞으로 지속적으로 추구해 나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This research examined the consciousness that the Korean-Chinese have had toward Korea since they began to interchange with Korean society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Korea-China diplomatic relations from the viewpoint of dual identity in the literary works since the 1990s, and explored the clue of the prospect for establishing the identity of the Korean-Chinese that has been newly explored. The views of Korea by the Korean-Chinese have not been fixed but have been steadily changing from expectations for, and being disillusioned with, Korea based on the concept of sentimental nationalism right after the establishment of Korea-China diplomatic relations to the rational perception. In this process, it could be seen that the self-reflection on the Korean-Chinese society and efforts for rational understanding of the capitalist economic system played a great role in the positive aspect. As the clue for the Korean-Chinese society to secure the firm identity of their own in relations with Korea or Koreans, the literary works, which represent the role of the Korean-Chinese society as intermediary of the relation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he appearance of the Korean-Chinese characters who are superior to Koreans,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Korean-Chinese and Koreans from a human-to-human point of view, were examined. Such themes can be considered meaningful in that they explored the ways that the Korean-Chinese can make contribution in the direction in which both Korean-Chinese society and Korean society can be developed together by being freed from describing the Korean society with criticism but viewing Korea and Koreans objectively and restoring the self-esteem of the Korean-Chinese. I think it is the direction in which the Korean-Chinese literature will continue to pursue to describe the Korean-Chinese who would utilize the position of dual identity as positive tools for their bright future rather than the Korean-Chinese who are conflicting between the national identity and ethnic identity.

        • KCI등재

          운영전>의 인간관계와 심리적 갈등에 대한문학치료학적 독해- 중국 대학의 <운영전> 교육론에 대한 성찰을 더하여

          문려화 한국문학치료학회 2018 문학치료연구 Vol.46 No.-

          “Woonyeong-jeon” is a classical Korean novel written in the Joseon Dynasty, which is famous as a typical tragic romance story, and it has been studied by many researchers. This paper mainly aims to analyze and research the relationship of Woonyeong (운영) with Anpyeong daegun (안평대군) and Kim Jinsa (김진사) and the psychical conflicts that Woonyeong experienced during her interaction with other characters. In addition, it will analyze the significance of the Woonyeong-jeon story for people in modern times rather than treating it as a tragic romance story. In other words, this paper aims to use a modern perspective to research what therapeutic effectiveness reflections on Woonyeong's life and suicide can bring to people nowadays. What's more, this paper combines analysis of the Woonyeong-jeon story with analysis of the Woonyeong-jeon education theory at a Chinese university in terms of literary therapeutics and tries to find out what relation exists between this epic work and the self-epic created by Chinese college students and how they check their in­depth inner world with it. According to studies on the methods of literary therapeutics, human relations are the most important factor of such study, and the family epic is the most basic relationship of human life. It is composed of four epic groups: son and daughter epic, man and woman epic, husband and wife epic, and father and mother epic. This paper analyzes the adaptation and resistance shown by Woonyeong in her relations with Anpyeong daegun and Kim Jinsa. It also discusses how the guilt and depression felt by both led to psychical conflict in the double self. In other words, the psychical conflicts resulted from the sense of frustration and failure felt between son and daughter epic, man and woman epic, husband and wife epic, father and mother epic, and this psychical conflict caused Woonyeong's guilt and extreme depression, which led to her eventual suicide. Up until recently, Korean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in China has been generally regarded as a way to improve Korean language and communication skills; in addition, it was also regarded as a part of Korean literature education, which only involves the study of Korean literary works and famous writers and an introduction to the works and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By analyzing the psychical conflicts in the “Woonyeong-jeon,” this paper intends to work out how it can be used as a literary therapeutics text with regard to Chinese college students. Nowadays, Chinese college students tend to feel stressed because of issues such as studying, relationships, etc. They are especially susceptible to such stress when they experience troubles and failure in relationships. Thus reading “Woonyeong-jeon” gives them an opportunity to think about their lives and inner world again. That is to say, through its son and daughter epic and father and mother epic, “Woonyeong-jeon” could provide useful suggestions for Chinese parents on how to deal with their relationships with their children. In addition, its man and woman epic and husband and wife epic could teach Chinese youth to think about their love relationships. Apparently, it is a good idea to use “Woonyeong-jeon” as a text to cure students who are still trying to survive in modern society, though they are held back by loneliness and pain because of psychical conflicts. This paper is a good attempt to make an introductory study on how literary therapeutics and relevant reading practices can be used as a new educational theory in terms of education related to Korean classical literature. <운영전>은 조선 시대에 창작된 고대 소설 중에서 비극적 애정소설의 대표적 작품으로 연구사 또한 상당하다. 본고에서는 <운영전>의 비극적 사랑 이야기보다는 운영과 안평대군, 김진사와의 인간관계와 그 과정에서 겪게 되는 운영의 심리적 갈등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이와 더불어 <운영전>의 현재적 의미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 즉 현재의 시각에서 운영의 삶과 죽음이 사람들에게 어떠한 문학적 치유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을까 하는 것을 고민하고자 한다. 그리고 이러한 시각을 문학치료학적인 관점에서 중국 대학의 <운영전> 교육론과 결부시켜 현대 중국 대학생들이 이 작품을 독해하는 과정에서 어떻게 작품의 서사를 자신의 ‘자기서사'와 관련지으며 자신의 삶과 내면을 점검하게 할 것인가 시도하였다. 문학치료학의 연구 방법에서 인간관계는 핵심적인 요소이며 그 중 가족관계는 기초적인 관계인바 이는 자녀서사, 남녀서사, 부부서사, 부모서사 4가지 관계로 나눈다. 본고에서는 기초서사의 맥락에서 운영과 안평대군, 김진사의 관계에 나타나는 순응과 저항, 개인적 욕망과 불안, 및 운영의 심리적 갈등을 살피며, 그것이 두 자아의 자책과 절망의 내적 갈등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고찰했다. 즉 자녀서사, 부모서사, 남녀서사, 부부서사 등 인간관계의 좌절과 실패가 자아 내적 갈등에서 죄책감과 극단적 절망감을 불러일으켰으며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다. 지금까지 중국에서의 한국고전문학 작품은 한국어 의사소통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하거나 한국문화 교육의 소재로 활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한국문학 교육을 위한 문학 교육에서도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 작품개관, 문학사 흐름에 대한 소개에 그치게 되는 경우가 많았다. 본고에서는 현대 중국 대학생들의 입장에서 <운영전>의 인간관계와 내적 갈등을 독해하고 어떻게 문학치료학에 적용시킬 것인지 고찰하였다. 현재 중국 대학생들은 학업과 대학생활, 인간관계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큰 바 특히 인간관계 측면에서 좌절과 심리적 갈등이 더욱 심하다. 따라서 <운영전>의 인간관계와 내적 갈등을 이해하는 것은 중국 대학생들이 자신의 삶과 내면을 돌이켜보고 점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즉 <운영전>은 자녀서사, 부모서사 영역에 있어서 현대 중국인들에게 부모와 자녀 관계를 어떻게 유지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과 방황 등에 시사점을 주고 남녀서사, 부부서사 영역에 있어서 중국 젊은이들에게 남녀애정 관계를 점검해 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또한 <운영전>은 현실 사회에서 외로움과 고통, 내적 갈등과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현대 중국 대학생들에게 심리적 갈등 치유의 텍스트로 활용할 수 있다. 본고의 <운영전>에 대한 고찰은 중국 대학에서 이루어지는 한국고전문학 교육에 대한 성찰과 새로운 교육론으로서 적용할 수 있는 문학치료학적 독해법을 고민한 시론적 접근이라고 할 수 있다.

        • KCI등재

          <심청전>과 <복희누나>의 상관성 탐구

          서유경(Seo, Yu-kyung) 한국문학치료학회 2012 문학치료연구 Vol.2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에서는 드라마 <복희누나>를 고전소설 <심청전>과 관련지어 읽어 보고자 하였다. <복희누나>를 <심청전>과 관련짓게 된 계기는 우선 이 드라마가 보여준 긍정적 가치 때문이다. 그리고 <복희누나>의 제작진이나 작가가 <심청전>과의 관련성을 표현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복희누나'라는 인물이 ‘심청'과 비교해 볼만한 유사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복희누나>와 <심청전>은 표면적으로는 관련이 없을 뿐만 아니라 소설과 드라마라는 양식의 차이도 있고, 고전과 현대라는 시대적 배경의 차이도 있으나 주인공의 인물 형상, 즉 어떤 배경에서 어떤 사건을 어떻게 겪는가 하는 점에서 동질성을 발견할 수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 연구에서는 현대의 텔레비전이라는 매체로 드라마 양식으로 구현된 <복희누나>에서 고전 소설 <심청전>의 주인공 심청의 인물형상을 읽어 보았다. 그래서 <복희누나>에서 읽을 수 있는 <심청전>의 흔적이 복희누나라는 인물의 행위가 심청이 가진 희생자이면서도 구원자로서의 형상과 상통한다는 점을 고구해 보았다. 그리고 <복희누나>를 <심청전>를 관련지어 읽을 때 얻을 수 있는 수용적 가치를 살펴보았다. 구체적으로‘심청'과 ‘복희누나'의 상관성은 (1)자기희생적 여성 가장, (2)긍정적 확신과 변화, (3)자기 의탁의 방식 측면에서 찾을 수 있었다. 이러한 시도의 의의는 고전과 현대를 관련짓는다는 문학 향유의 근본적 효용뿐만 아니라 우리 서사 문학의 전통을 매체 변용 양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는 문화론에서 찾을 수 있다. 그리고 그러한 과정에서 현대를 살아가는 문학 향유 주체가 <심청전>이라는 고전문학의 가치를 재음미할 수 있는 고 전문학교육의 의의와 함께 심청과 복희누나라는 인물을 통해 향유 주체 스스로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문학치료적 의의를 추구할 수 있으리라 기대 한다. This study aims to read drama of KBS Sister Bokhee in relation to Korean Classical Novel Shimchung-cheon. First of all, the opportunity relating Sister Bokhee with Shimchung-cheon is Sister Bokhee has the positive value. And the character Bokhee and Shimchung have many similarities, although the producer or author of Sister Bokhee didn't present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works. There are many different points such as the pattern of the literature, the period background, the character of heroine etc. But the similarities can be found in the narrative background and incident. In this way, this study researched Shimchung character in the drama Sister Bokhee. Consequently, Bokhee has the saviour character in common with Shimchung. In the concrete, the interrelationship between Shimchung-cheon and Sister Bokhee as follows; the self-giving breadwinners, the positive confidence and changes, the style of self trusting. The meaning of this research is in cultural view finding the traditional heritage as well as the literary usefulness. This research pursues the meaning of Korean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and the sense of the literature therapy.

        • KCI등재

          취약계층, 무학, 독거노인 대상 문학치료 사례

          이봉희(Lee, Bong-Hee) 한국문학치료학회 2013 문학치료연구 Vol.2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고령사회로 향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노인들의 복지정책은 이제 정서적 삶의 질에 좀 더 관심을 기울여야한다. 문학치료, 특히 치료적 글쓰기는 감정 뿐 아니라 육체적 건강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고통스런 경험이 주는 스트레스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이미 다양하게 입증되고 있다. 연구에 의하면 과거를 회상하는 것은 나이든 사람들에게 현재와 미래에 대한 근심과 우울증에 대처하게 한다. 본 소고는 취약/소외계층 독거노인 6명을 대상으로 한 10주간의 문학/저널치료 프로그램, “내 삶의 회고 : 아름다운 소풍”의 사례보고서이다. 6명의 참여자 모두 노인성 질환인 절염, 우울증을 호소하였고 6명의 참여자 중 5명(83%)이 무학 노인으로서 본 프로그램은 글을 쓰지 못하는 무학 노인의 문학치료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사례가 될 수도 있다. 이 보고서의 한계점은 우울증이나 관절염 같은 하나의 증상완화에 목표를 두지 않았다는 점이며 10회기 일회성 프로그램이었다는 점이다. 그러나 시행결과의 평가에 의하면, 삶의 질 평가에서 불안/우울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향상)하였다. 노인 대상 문학치료 프로그램이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보다 지속적인 상시 프로그램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보조가 필요하다. Poetry therapy, especially expressive writing, benefits both the emotional and physical health. Korea is estimated to become an aged society in 10 years and it is time the welfare program for the elderly was concerned more about emotional well-being of the quality of life. According to various studies, recalling the past can help the older person cope with anxiety and depression both in the present and future. This essay is the case study of the 10 week poetry/journal therapy program, "The Life Review: A Beautiful Picnic" for the depressed, illiterate, vulnerable elderly, living alone. Though 5 out of 6 participants(83%) were unable to write, the program was done successfully with trained assistants who wrote for each participant. Drawing pictures was very helpful for the participants when they could not find words to express properly. Poetry worked powerfully for them. They loved hearing and reciting poems and writing their own poems. A weakness of this program was that it was not focused on one problem of depression but it dealt with general problems, both emotional and physical, of the neglected, solitary elderly such as the physical pain and the fear of dying alone. However, the result was positive with both the physical pain and the depression/anxiety reduced, and the quality of life increased. It was unusual that 4 participants overcame the fear of death with the guide of the facilitator by envisioning beautiful images such as the dazzling light, or a beautiful garden, or an angel holding a baby, which the participant thought was herself, waiting in front of them after their death.(2 were absent.) They all drew those images. One participant(17%) appealed that her pains in the leg and the arm were gone after the program. All participants wanted to continue to participate in the poetry/journal therapy program. It is strongly suggested that the government support is necessary for the regular poetry/journal therapy programs for the welfare of the vulnerable, neglected, solitary senior citizens.

        • KCI등재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 상담적 개입의 치료 효과에 대한 논의를 중심으로

          장정은 한국문학치료학회 2017 문학치료연구 Vol.45 No.-

          본 연구의 목적은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 이론을 비교하는 데 있다. 이 비교를 통해 본 연구는 상담적 개입의 치료적 효과가 어디에서 기인하는가를 밝히고자 한다. 곧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의 비교를 시도하는 본 연구는 상담적 개입의 치료적 효과에 대한 논의에 초점을 맞춰 이뤄진다.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 이론 사이의 비교가 가능한 것은 이 두 이론이 모두 인류의 역사를 통해 남겨진 고전과, 신화, 민담과 설화와 같은 문학작품을 치료적 자원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데 있다. 많은 세대에 걸쳐 읽혀진 고전과 같은 문학작품은 인간 삶에 대한 지혜와 통찰을 담고 있기에 인간 마음에 치료적인 기능을 하리라고 예상할 수 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그것이 어떤 방식에 의해 그런 치료적 기능으로 작동될 수 있는가? 문학작품의 치료적 효과에 대해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는 비교적 상세하고 설명하고 있는데, 이것은 상담적 개입이 갖는 치료적 효과와 연결지어 설명할 수 있다. 이런 비교작업을 통해, 본 연구는 상담적 개입이 마음의 문제에 치료와 회복을 가져올 수 있는 이유가 내적 경험 세계의 반영과 상담에서의 새로운 요소의 도입에 의한 그것의 변화와 창조에 의한 것임을 보여준다. 먼저, 본 연구는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 이론이 가정하는 인간 내적인 심층세계에 대한 논의에서 시작한다. 이 두 이론은 인간의 정신병리와 심리문제의 기저에 인간의 행동과 사고, 느낌과 감정에 강력하게 영향끼치는 심층세계의 문제가 존재하며, 그것을 다룰 수 있어야 보다 근본적인 치료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는 것으로 본다.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는 각각 그 심층세계를 집단무의식과 서사라는 개념으로 묘사한다. 분석심리학에서 집단무의식은 인류의 태생적이고 유전적인 인류 보편적 원형으로 이뤄져 있다고 보는 반면, 문학치료는 그 심층세계가 다양한 인간관계의 양식으로 분류될 수 있는 서사로 구조화되어 있다고 보고 있다. 분석심리학과 문학치료 이론은 문학작품이 바로 이런 인간 내적 세계에 자리잡고 있는 심층세계의 단면들을 보여주고 드러낸다. 분석심리학에 따르면, 집단무의식의 원형은 개인내적경험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으며 오히려 인류 고전과 같은 문학작품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될 수 있다. 문학작품 속 이야기를 통해 사람은 자신의 내적 세계에서 소외되었던 마음의 영역을 통합시킬 수 있다. 문학치료는 문학작품 속 작품서사는 읽는 독자의 자기서사에 강한 영향력을 끼치고 변화와 성숙을 유도할 수 있다. 이런 현상을 문학치료는 공명이란 개념으로 체계화시켰다. 이 두 이론의 비교를 통해, 문학작품이 읽는 독자의 내적 세계를 반영하는 것으로 기능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삶의 지침과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 드러나게 된다. 문학작품의 이야기는 독자들의 삶을 공감하고 반영하여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게 한다. 하지만, 이에게 한걸음 더 나아가 문학작품은 읽는 독자들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삶과 인간관계의 개선을 위한 지혜와 통찰을 담고 있다. 곧, 비교심리학과 문학치료는 문학작품과 인간의 내적 세계의 이야기 사이의 유사성을 통한 반영의 경험, 그리고 문학작품의 새로운 요소에 의한 심층세계의 새로운 창조와 변화의 경험이 치료적 효과를 설명한 두 차원임을 보여준다. 상담의 치료적 성격 또한 이런 공감과 모델링에 의한 것임을...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therapeutic effectiveness of the process of psychotherapy by comparing analytic psychology and literary therapeutics. This comparison is possible is because analytic psychology and literary therapeutics both make frequent use of classic works of literature, myth, and folktale as therapeutic resources. One can easily surmise that those stories play a therapeutic role because they contain wisdom and insight into human lives. Then, how can the stories work as therapeutic materials? Analytic psychology and literary therapeutics concretely explain the therapeutic effects of those works of literature whose discussion helps to unravel clues on how the therapy cures psychological problems. This study shows that the therapeutic effectiveness comes from mirroring the world of inner experiences and introducing a new dimension into the counseling relationship. This study makes assumptions about analytic psychology and literary therapeutics regarding the in-depth human inner world. Both see the in-depth inner world as a place that not only powerfully influences pathological behaviors, thoughts, and emotions but should also be dealt with in therapeutic settings to reach the fundamental cure. Both conceptualize the inner world as collective unconscious and epic. Analytic psychology understands the collective unconscious as an intrapsychic realm composed of hereditary, genetic, and universal archetypes. Literary therapeutics asserts that the inner world is made up of epics representing various human relationships. Both similarly understand that works of literature contain the hidden and unknown aspects of the human mind, and that is why they induce growth and maturation of human minds. Therefore, works of literature not only reflect the inner worlds of readers but also provide a better way of life. They make it possible for readers to experience catharsis by echoing the readers internal dimensions. However, they contain wisdom and insight used for improving human relationships. The stories contained within the literature create an in-depth human inner world as well as mirror the readers' daily lives, which are closely associated with the therapeutic effectiveness of psychotherapy. This article explains the therapeutic characteristics of therapy by introducing concepts of self psychology; in other words, mirroring, idealizing, and the twinship selfobjects.

        • KCI등재

          문학과 미술의 교육적 융합을 위한 제언

          고정희(Ko Jeong Hee) 한국문학치료학회 2016 문학치료연구 Vol.4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문학 작품과 미술 작품 앞에서 도대체 할 말을 찾을 수 없는 조용한 감상자들을 어떻게 하면 활발하게 자신의 감상을 표현하는 감상자로 만들 수 있는지를 탐구하는 데 목적을 둔다. 이를 위해 언어적 리터러시와 시각적 리터러시가 호혜 관계에 있음을 이론적으로 살폈고, 존 에버렛 밀레이(Sir John Everett Millais)의 그림 <오필리아>를 통해 언어적 리터러시와 시각적 리터러시를 동시에 갖추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실제로 살필 수 있었다. 밀레이는 수세기의 회화적 관습에서 탈피하여 햇빛 아래에 보이는 자연의 밝고 선명한 색채를 표현한 혁신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시각적 리터러시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러한 시각적 리터러시는 󰡔햄릿󰡕이라는 문학 정전에 대해 자신만의 해석을 시도했던 밀레이의 언어적 리터러시와 분리되지 않는 것이었다. 그 결과 그는 그동안 문학비평에서는 거대 서사에 치여 소외되었던 오필리아를 비극적이지만 아름답고 찬란한 주인공으로 되살릴 수 있었다. 이런 점에서 밀레이의 그림 <오필리아>는 미래의 미술교육과 문학교육에서 지향하는 공감적이고 소통적인 인재를 기르는 데 있어서 많은 시사를 주고 있다. 그러나 문학과 미술의 교육적 융합을 위해서는 아직도 연구해야 할 이론적이고 실천적인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이것의 출발점으로서 문학과 회화의 관계를 진지하게 탐구하고 시각적/언어적 리터러시의 호혜성을 생생하게 예증했던 라파엘 전파의 화가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how one can encourage students who cannot verbalize their thought on works of literature and art to express themselves clearly and empathize with the work. Studies have revealed that “verbal literacy” and “visual literacy” are theoretically reciprocal; Sir John Everett Millais's Ophelia is an example of the convergence of these two literacies. Millais had a visual literacy that made him refuse the worn out artistic conventions and use the bright and pure colors of nature seen in the sunlight. This visual literacy is inseparable from his verbal literacy, which makes it possible to interpret Hamlet very differently from the canonical interpretations. As a result, he is able to revive Ophelia, who is regarded as a minor character in conventional literary criticism that emphasizes only the hero's main stories, into a beautifully vivid main character. Millais's Ophelia offers implications for the way one can develop students' abilities to communicate with and feel empathy for isolated characters, which could be a common goal for future art and literary education. However, there remain many theoretical and practical problems in the educational convergence of literature and art. As a starting point, it could be suggested that one should investigate the Pre-Raphaelite painters, who are indulged in literature and art simultaneously and who exemplify the reciprocal relationship between visual and verbal literacy.

        • KCI등재

          동물설화의 치유적 성격에 대한 비교문학적 고찰

          최원오(Choi, Won-Oh) 한국문학치료학회 2014 문학치료연구 Vol.3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의 목표는 한국의 <호랑이설화>, 북미 원주민의 <토요테설화>를 대상으로 하여, 이들 동물설화가 내재하고 있는 치유적 성격을 밝히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문학치료학에 대한 기존의 논문 검토 및 비교문학적 분석을 병행하는 연구방법을 취한다. 현재의 문학치료학에서는 ‘자기서사'를 치료 진단의 핵심 개념으로 삼고 있는데, 작품의 서사이건 삶의 서사이건간에 관계성을 떠나서 형성되기 어렵다는 측면에서 ‘관계서사'도 아울러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특정의 동물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각편(version)을 형성하고 있는 동물설화는 다른 설화에 비해 관계서사를 더 잘 보여줄 뿐만 아니라, 그 관계서사가 드러내고 있는 치유의 문제점 또한 개인이 아닌 인간 사회나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 대한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문학치료학의 치유대상이 개인에만 한정될 수 없고, 인간 사회나 자연계를 바라보는 인간의 시선까지를 포괄해야 한다고 할 때, 특정 동물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동물설화는 그에 적절하게 부응할 수 있다. 즉 <호랑이설화>와 <코요테설화>는 다양한 각편을 통해 인간 사회가 안고 있는 윤리적이고 규범적인 문제를 우의적으로―또는 매우 핵심적으로― 들춰낼 뿐만 아니라, 동물로 대표되는 자연계를 향한 인간의 시선 및 인식까지를 성찰하게 한다. 그 점에서 이들 설화는 우리에게 ‘호랑이담론', ‘코요테담론'이라 지칭할 수 있는 ‘동물치유담론'의 형성에 대한 논의를 자연스럽게 제안하고 있다. 이것은 설화 개개의 각편이 개인의 자기서사를 각각 진단하는 데 유용한 것처럼, 설화 유형 역시 개인을 벗어난 차원의 문제, 예를 들면 사회적 문제와 같은 병적 진단을 시도하는 데 유용할 수 있음을 말해 준다. 한편, 동물설화의 치유적 성격은, 가능하다면 비교문학적 시각에서 고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논문에서의 비교 결과, <호랑이설화>와 <코요테설화>에서 이론적 담론과 실천적 담론을 드러내고 있는 방법이 달랐는데, 이것은 한 사회가 안고 있는 치유적 증상에 대한 인식과 해결을 모색하는 과정에서의 사유 방식의 차이를 확연하게 드러내주기 때문이다. 호랑이담론과 코요테담론은 우리에게 문학치료학의 범위와 진단 도구로서의 개념을 성찰하게 한다는 점에서 여타의 동물설화에 대한 비교문학적 관심이 요구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larify the therapeutic characteristics of animal folktales with special reference to Korean tiger folktales and North Amerindian coyote folktales. For this purpose, this paper takes an approach with which it reviews existing papers on literary therapeutics and carries out comparative literary analyses in parallel. Given that current literary therapeutics takes 'self-narration' as a core concept in its therapeutic diagnosis, it is necessary to consider 'relational narration' as well on the basis of the fact that the narration of a work as well as that of a life is difficult to form without taking relatedness into consideration. Animal folktales, which have various versions with focus on particular animals, not only better show relational narration than other folktales, but also attract our attention in that problems with the therapy revealed by their relational narrations are also about human society and the relation between human beings and nature rather than about individuals. Given that it is impossible to narrow down the range of literary therapeutics only to individuals, and it should involve the human sight of human society and the natural realm, animal folktales, with focus on particular animals, can comply with it appropriately. That is to say, tiger and coyote folktales not only allegorically—or very much to the point—reveal ethical and normative problems with human society with their diverse versions, but also make us reflect on human vision and recognition of the natural system represented by animals. In this regard, these folktales naturally suggest that we should discuss the formation of the 'animal therapy discourses' that can be referred to as the 'tiger discourse' or the 'coyote discourse.' Just as each of the versions of a folktale are useful to diagnose individuals'self-narrations separately, this tells us that types of folktales also can be useful in attempting at a pathological diagnosis of problems beyond individuals, for example, social problems. On the otherhand, it is desirable to examine the therapeutic characteristics of animal folktales from the perspective of comparative literature as far as possible. As a result of the comparison in this paper, methods of revealing theoretical and practical discourses differ between tiger and coyote folktales. This is because they clearly expose differences in thinking methods in the course of exploring the recognition of and solutions to therapeutic symptoms within a society. Comparative literary interest is called for about other animal folktales in that tiger and coyote discourses allow us to reflect on the range of literary therapeutics and its concept as a diagnostic tool.

        • KCI등재

          역사적 트라우마와 관련된 문학치료연구 현황

          하은하 한국문학치료학회 2013 문학치료연구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역사적 트라우마와 관련된 문학치료연구 현황을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먼저 문학치료학 연구를 세 시기로 구분하고 각 시기 별로 역사적 트라우마와 관련하여 주목할 만한 연구들을 개괄하면서 문학치료학에서 역사적 트라우마의 극복 방안은 어떻게 구체화되고 있는지 검토하였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문학치료학의 태동기에는 전통적인 문학론을 통해 문학의 본래적 기능이 치료에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그리고 문학을 통한 치료는 뒤틀린 인간관계를 회복하는 것과 관계된다고 하면서 올바른 관계 회복은 개인의 차원에서는 궁극적으로 이루어질 수 없고 사회 전체가 건강성을 회복했을 때 비로소 완성된다는 것도 주목하고 있었다. 이로써 집단 전체의 외상이면서 구성원 간의 인간관계를 뒤틀린 결과이기도 한 역사적 트라우마와 같은 대사회적 문제도 문학치료학 연구에서 반드시 회복시켜야 과제임을 알 수 있었다. 문학치료학의 서사이론 성립기에서는 문학의 치료적 기능을 심리학의 용어를 빌어서 해석하는 것에서부터 작품서사, 자기서사와 같이 본격적인 문학치료학의 서사이론을 세워가는 연구 두 단계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첫 번째 연구들에서는 작품은 원초적 사건과 관련된 기억을 자초지종을 밝혀 재생시키는 것이기에 경험을 반복하게 할 뿐만 아니라 이해를 재조정하는 것이라는 점에 주목했었다. 두 번째 연구들에서는 작품과 인생의 심층에는 작품서사와 자기서사가 존재하는 것처럼 특정한 역사나 사회의 근원에도 자기서사가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그리고 역사적 트라우마도 인간 삶의 모든 활동처럼 서사적으로 구조화되어 운영된다고 보았다. 이에 역사적 트라우마의 극복은 사실을 밝히고 사실과 사실 간의 관계를 따지는 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특정 사실을 선별하고 서사화하는 일종의 트라우마서사의 실체를 드러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치료적 활용을 위한 방법론 개발연구에서는 역사적 트라우마의 심층에 자리한 서사의 전모를 밝히려면 작품서사와 자기서사의 상호 조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를 위해서는 기초서사 16가지 영역에 대한 진단과 8종류의 이상심리서사진단도구를 활용하게 되면 자기서사의 일반적인 특징 뿐 아니라 특수한 국면까지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자기서사의 변화 과정을 활용하게 되면 역사적 트라우마 역시도 그것을 강화시키고 고착시키는 심층적 원인으로서의 서사를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변화를 위해서는 서사의 다기성이 활용될 필요가 있는데 다른 선택 가능성들을 보여주는 작품서사를 구축하고 이해하게 되면 역사적 트라우마를 유발시키고 강화시켜 왔던 서사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는 했다. 이렇게 역사적 트라우마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문학치료학 연구 현황들을 점검한 것은, 문학치료학이 사회 변화에는 관심이 없이 오로지 개인의 문제해결에만 관심을 두는 학문이라고 생각하거나, 문학치료학은 문학을 치료에 이용하는 기법을 연구하는 학문이라고 생각하는 오해들을 풀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러기 위해 직접적으로 역사적 트라우마와 관련된 작품에 대한 연구 동향 대신 문학치료학의 핵심이론이 서사이론과 치료적 활용을 위한 방법론 연구들을 대상으로 하여 그것들이 본질적으로는 역사적 트라우마를 진단하고 극복할 수 있는 유효성을 담보하고 있음을 밝히려 하였다. This paper aims searches Research Status on Literary Therapeutics related to historical trauma. To this end, First, the Literary Therapeutics study were divided into three periods. Remarkable discussion related to historical trauma were examined for each time. The results are as follows. In beginning period, therapy through the literary is to recover the twisted relationship. The correct recovery of relationships should go beyond the personal level. Correct relationship is completed when society is restored to health. Historical trauma is collective injury, and is that human relation is twisted. Historical trauma is a Literary therapeutic challenge. Historical trauma is a target that must be recovered. On Literary therapeutic, the epic of literary work and the epic of self are in the work and life origin. Likewise, the epic of self is working in history or social origin. This research suggests that the root cause of the historical trauma is epic related to the trauma. This is because the Epic is to be making by screening, structuring and understanding of a particular fact. In research methodology for the treatment, the epic of self can be seen through interrelationship with the epic of literary work. Starting from the change in the epic of self know the Divergence of Epic. The historical trauma begins to be overcome when the road of Epic to move our society for a long time is emerged. The historical trauma can be overcome when the other turning point of Epic is found.

        • KCI등재

          문학 치료와 I. A. 리처즈의 독서이론

          김종갑 한국문학치료학회 2013 문학치료연구 Vol.2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최근 문학을 치료의 관점에서 접근하는 연구가 각광을 받고 있다. 독서가 가져오는 기쁨과 위안의 효과는 고대희랍시대부터 강조되었던 문학의 속성이었다. 그러나 그것에 ‘치료'라는 개념이 도입되는 순간에 그러한 주관적 경험은 객관적으로 검증되어야 하는 이론적 부담을 떠안게 된다. 문학이 언어의 결합체라면 도대체 어떠한 언어의 배열과 구성이 치유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일까? 치료가 과연 검증될 수 있는 것일까? 문학과 치료가 하나의 단일한 개념어로 결합이 되는 순간에 연구자는 이러한 질문에 대답해야 하는 과제를 짊어지게 된다. 그리고 저자와 독자, 콘텍스트, 이데올로기 등과 같은 텍스트의 구성요소들이 치료의 관점에서 해명되어야 한다. 이 점에서 필자는 비평의 초석을 다지면서 문학의 치료적 효용을 이론적으로 규명하였던 I. A. 리처즈의 이론을 문학치유의 관점에서 설명하려고 한다. 그는 과거에 인간을 구원하였던 종교가 현저하게 약화된 현대에 그것을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 문학에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리고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소통이론과 가치이론, 독서이론을 제안하였다. 그에 따르면 문학만이 인간이 가진 충동과 욕망을 최대로 만족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모순되고 충돌하는 혼란스런 충동들을 알맞게 배열하고 조화롭게 조직하는 시인의 상상력에 뿌리를 두고 있다. 독자들은 작품의 비유와 역설, 아이러니 등의 문학적 요소를 꼼꼼하게 놓치지 않고 독서함으로써 그러한 시인의 경험에 참여할 수가 있다. 그럼으로써 마음의 불만족과 좌절 등이 치유되는 효과를 다질 수가 있다. 필자는 이러한 리차즈의 이론에 비추어서 우리나라의 문학치료이론도 그것이 사용하는 용어와 개념들을 보다 엄격하게 규명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제안한다. These days literary therapy criticism receives a lot of attention not only from those who treat patients with literature but from literary scholars as well. As such, it is timely that such an enthusiasm develops into a coherent theory of literary therapy. However, the main obstacle in achieving such a goal lies in the absence of theoretical reflectivity; researches accept terms they are using without questions, not fully aware of their historical and theoretical sedimentations. In this paper I propose that literary therapy criticism should engage with and refine their terms matching against literary theories oriented toward healing and well-being. And as one fine example, I will introduce I. A. Richards's theory of reading. He was the first serious and rigorous literary scholar committed to the literature's function of saving humanity. For him, human suffering and misery is mainly from the conflict and contention of diverse desires or from thwarted and starved desires. The goal of life as well as literature in principle lies in the maximum satisfaction of those impulses without repression. Poetry achieves such a feat. For great poetry find order and harmony from chaos by arranging, organizing, and coordinating conflicting desires. Readers, through close and rigorous reading, can participate and reexperience the feat of accomplishing such a unity. Then the reading of good works of literature can save us from modern maladies threatening us into psychological disorder, such as neurosis and depressio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