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현대 한국 정치사 연구현황과 제언

        윤종문 한국근현대사학회 2022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1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Association for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ill publish the special edition reaching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Vol.100 issue in March, 2020. It took 28 years until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Vol.100 go out in the world. It was the result of participating many Korea Historian. Young and rising scholars will make a plan to check the past research position of The Association for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is writer took charge of checking the contemporary Korea political paper including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Vol.1~99. The Various political topics, such as the Preparatory Committee for the Nation building, The Special committee for Investigation on Anti-national activity, Jeju 4.3 Incident, Yosun Incident was published in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Vol.1~99. The review task of The Association for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s history shall be work the future of this association. This writer was a few recommendation for the future of The Association for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is writer contend that Korea contemporary majors shall often writer Book Review of the major’s book. The second, our association need to joint Research. The last, This writer was suggest to published cultural historical books and to open culture class. These work will contribute sympathize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ith general public. 2022년 3월 ≪한국근현대사연구≫ 100집이 나온다. 이는 28년이라는 시간과 수많은 한국근현대사 연구자들이 여기에 참여하여 만든 결과물이다. 소장, 신진학자들이 중심이 되어 지난날 한국근현대사학회의 연구현황을 점검해 보기로 했다. 필자는 ≪한국근현대사학회≫에 수록된 현대 한국 정치 논문 현황을맡았다. ≪한국근현대사학회≫에는 1945년부터 1980년대까지 건국준비위원회, 제주4·3사건, 반민특위, 여순사건, 5·18광주민주화운동 등 다양한 주제를가지고 여러 연구자들이 참여하고 있었다. 지난날 한국근현대사학회 역사를 점검한다는 것은 학회의 미래를 위한 것이다. 필자는 이를 위해 몇 가지를 제안했다. 첫 번째 제안은 현대사 전공자들의활발한 서평활동이었다. 두 번째로 연구자들이 모여 공동의 주제로 연구하고그것을 논문으로 생산해 내자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제안한 것은 젊은 현대사연구자들이 앞장서 교양총서를 발간하고 교양강좌를 개설하여 일반인들과 역사를 공유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가자는 것이다.

      • KCI등재

        한국 근대 정치·외교사 연구의 성과와 전망

        최보영 한국근현대사학회 2022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1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the historiographical meanings of relevant researches by organizing the research performances in the field of politics/diplomacy published in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in each theme. In most of those research performances, the researches got intensified to concretely understand the process in which Japan plundered Korea, and they thoroughly organized various aspects of people who performed this through new data and perspective. Nevertheless, the limitations of the journal could be mentioned together with the prospect as follows. Even though the researcher is not sure if it is proper to mention the limitations, the researcher aims to briefly mention them as they could be actually helpful for the development of the journal and researches on modern history.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the Korea Citation Index homepage of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the influence index of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is 0.74, which is not very high. As this external index could be an objective evaluation of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 it should not be simply ignored. There should be additional efforts to overcome such low influence and low awareness. Of course, in order to discover and foster rising researchers,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has been operating the ‘Excellent Theses Award’ System since 2008. The journal’s role is to help more excellent researchers stand in the center of research by discovering, rewarding, and encouraging them. Carefully suggesting the future prospect based on such limitations, first, it would be necessary to actively seek for and discover the agenda suitable for the present time, rather than passively publishing the journal by simply depending on individual researchers’ submission. Second, the basis of researches on history is to discover, criticize, and utilize historical records. Due to the structural limitations of the journal, most of the researches are performed by individual researchers, which is working as a limitation that cannot expand the scale or period of researches. The economical and stable system needs to be equipped for pure researches on history. Therefore,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ould need to seek for the measures for vitalizing group researches by actively attracting small-scale research units and also investing a certain amount of support fund. 본 연구는 ≪한국근현대사연구≫에 게재된 정치·외교 분야의 연구성과를 주제별로 묶어 정리함으로써 관련 연구의 사학사적 의미를 파악하고자 한 것이다. 대체로 이들 연구성과는 일본의 한국 침탈 과정을 구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배경의 성격으로 연구가 심화되었으며 이를 수행한 인물군상의 다양한 면면을새로운 자료와 관점을 통해 잘 정리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럼에도 학회지가갖고 있는 한계를 전망과 아울러 언급하자면 다음과 같다. 사실 필자가 한계를언급하는 것이 적절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학회지와 근대사 연구의 발전에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간략하게 언급해 두고자 한다. 한국연구재단 한국학술지인용색인 누리집의 통계에 따르면 ≪한국근현대사연구≫의 영향력지수는 0.74로 높은 편은 아니다. 이러한 외부 지표는 곧 ≪한국근현대사연구≫에 대한 객관적 평가일 수 있기 때문에 쉽사리 간과해서는 안될 것 같다. 낮은 영향력과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노력이필요해 보인다. 물론 신진연구자 발굴 및 육성을 위해 한국근현대사학회는 2008년부터 ‘우수논문상 시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더 많은 우수 연구자를 발굴해 포상하고이들을 격려해 연구의 중심에 서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학회의 역할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러한 한계를 바탕으로 향후 전망을 조심스럽게 제언하자면, 첫째 개별 연구자의 투고에 의지하는 수동적 학술지 발행이 아닌 시대에 맞는 어젠다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발굴해야 할 것이다. 둘째, 역사 연구의 기본은 사료의 발굴과 비판 및 활용에 있다. 학회가 가지는 구조적 한계로 인해 연구의 대부분이개별 연구자에 의해 진행되는 측면이 많다. 이는 연구의 규모나 기간을 확대시키지 못하는 한계로 작용한다. 순수한 역사 연구를 위한 경제적 안정적 시스템을 갖출 필요가 있다. 따라서 한국근현대사학회는 소규모 연구단위를 적극 유치하고 일정한 지원금을 투여해 집단연구를 활성화시킬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있다.

      • KCI등재

        한말 민족운동 연구성과와 과제

        이성우 한국근현대사학회 2022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1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reviewed papers on the National Movement during late period of Joseon which have been published in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The researcher analyzed 55 papers and the topics were on Wijeongcheoksa Movement, Righteous Army Movement, Patriotic Enlightenment Movement, Patriotic Struggle, Jajeongsunkuk and Independence Movement in Foreign countries. Only 6.84 % of 55 papers in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ere on the National Movement during late period of Joseon, and 26 of 55 papers were on the Righteous Army Movement. 8 papers studied the Patriotic Enlightenment Movement and one or two papers were published for 10 years. It is due to researchers who got their doctorate during 1980~90. They have dominated the academic circles and paid little attention to the National Movement. This is why the publication rate of papers on the National Movement went down after 2010. The Association for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need to consistently effort to nurture new scholars and seek for solutions for establishing the status of the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한국근현대사학회 학술지 ≪한국근현대사연구≫(1~99집)에 수록된 한말 민족운동의 연구성과와 과제를 검토한 연구이다. 분석대상 논문은 55편이며 한말위정척사사상과 위정척사운동, 의병전쟁, 계몽운동, 의열투쟁, 자정순국, 국외독립운동과 관련된 연구이다. 의병연구는 가장 많은 26편의 논문이 게재되었으며, 의열순국투쟁(14편)·계몽운동(8편)·위정척사사상과 위정척사운동(5편)·국외독립운동(2편) 순이다. 한말 민족운동 논문은 전체 수록논문의 6.84% 정도로 현저하게 낮았으며, 연구주제는 의병에 집중되었다. 이러한 현상은 1980~90년대 박사학위를 받은연구자들이 학계를 주도하면서 많은 연구성과가 축적된 결과이다. 이러한 연구성과들이 축적되면서 신진연구자들이 한말 민족운동으로 연구주제를 선정하지않는 경향을 보였다. 2010년 이후 한말 민족운동 관련 논문의 게재율이 현저하게 낮아진 것도 이러한 영향을 받은 것이다. 한국근현대사학회는 신진연구자양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해야 하며 ≪한국근현대사연구≫의 위상 정립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 KCI등재

        1919~1922년 황기환의 유럽에서의 한국독립운동

        윤선자 한국근현대사학회 2016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7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in Europe was organized mainly by the Paris Commission formed for the Paris Peace Conference held after the WWI. Hwang Gi-hwan moved to the US in his teens and joined the US army during WWI. After the war, he joined the Korean Representative of the Paris Peace Conference upon request by Kim Gyu-sik. However after 2 months, the chairman and the vice chairman died and he became the effective leader of the Korean Representative. After the Paris Peace Conference, the Korean Representative was reorganized and incorporated into the Paris Commission and Hwang Gi-hwan asked the Paris Commission for more staff but was rejected because they claimed financial difficulties and he was considered inappropriate by the Commission. Along with Paris, promotional activities were made also in England; however the finance was reduced and the staff were not recruited. Despite lack of manpower and financial support, Hwang Gi-hwan did his best in promoting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Although he could not understand or speak French, he got help from a few Europeans to publish promotional materials for Europeans; he made complaints to the European newspapers that published false reports regarding Korea and interviewed regarding the horrible situation in Korea and the independence movement. For Koreans who did not understand promotional activities in Europe, he published Our Work in Europe. Also he negotiated with French and British government to help Korean workers and students in Europe and helped Korean students study in Europe. For 2 years, Hwang Gi-hwan was the effective director of the Paris Commission and the London office and he went to the US when Lee Seung-man asked him to join when Lee was preparing for the Washington conference. The fact that Hwang Gi-hwan went to the US suggests that the US Commission did not take promotional activities in Europe seriously. The US Commission accepted the President Lee’s decision and the promotional activities in Europe were compromised for propaganda in the States. After the Washington Conference, Hwang Gi-hwan made diplomatic and promotional effort both in the US and England for about a year before his death. It was short but passionat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that Hwang Gi-hwan did for the Paris Commission in Europe. 유럽에서 한국독립운동은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개최된 파리강화회의를 위해조직된 파리위원부를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10대 후반에 미국으로 건너가 제1차세계대전에 미군 지원병으로 참전하였던 황기환은 전쟁이 끝난 후 김규식의 요청을받고 파리강화회의 한국대표부에 참여하였다. 그러나 그가 참여한지 두 달여 만에위원장과 부위원장의 유고로 한국대표부의 실질적인 책임자가 되었다. 파리강화회의가 끝난 후 한국대표부는 파리위원부로 개편 설립되었고, 황기환은 파리위원부에서 함께 일할 사람을 요청하였지만 재정곤란, 부적합한 인물이라는 이유 등으로거절당하였다. 파리와 더불어 영국에서도 홍보활동을 전개하였는데 재정은 축소되었고 인원도 보충되지 않았다. 인적·물적 궁핍 속에서도 황기환은 한국독립을 위한 홍보활동에 최선을 다하였다. 프랑스어를 하지 못하였지만, 몇몇 유럽인들의 도움을 받아가며 유럽인 대상 홍보물을 발행하고, 한국 관련 誤報를 수록한 유럽신문들에 항의하고, 한국의 참상과 한국독립운동에 관한 인터뷰를 하였다. 유럽에서의 홍보활동을 이해하지 못하는 한국인들을 위해 구주의 우리 사업도 간행하였다. 뿐만 아니라 유럽에 온 한국인 노동자들과 유학생을 돕기 위해 프랑스·영국 정부와 교섭하였고, 학생들의 구미행과 유럽에서의 수학을 도왔다. 2년여 동안 파리위원부와 런던사무소의 실질적인 책임자였던 황기환은 워싱톤회의를 준비하고있던 이승만의 부름을 받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의 미국행은 구미위원부에서 對유럽홍보활동을 그다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는 의미이다. 구미위원부는 대통령 이승만의 결정을 받아들였고, 유럽홍보활동은 미국에서의 선전활동을 위해 희생되었다. 워싱톤회의 후 황기환은 약 1년 동안 미국과 영국을 오가며외교홍보활동을 계속하다 사망하였다. 짧지만 유럽에서 전개되었던 파리위원부의홍보활동은 황기환의 열렬한 한국독립운동이었다.

      • KCI등재

        미주·유럽 및 일본지역 연구성과와 과제

        김도형 한국근현대사학회 2022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1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paper is an analysis and review of papers related to the Americas, Europe, and Japan published in the 100th issue of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 the 100th issue of this Journal. Twenty papers related to the Americas and Europe were included, contributing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history and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in the Americas and Europe. In particular, eight papers on the figure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who worked in the Americas and Europe contributed to the academic development of the history of Korean people and independence movements in the Americas and Europe. In addition, 11 papers must have been included in the Japanese region to academically grow the field of Korean community and independence movement history in Japan. Among them, the papers on the two Japanese, Kaneko Fumiko and Huse Tatsuji, are very meaningful in that they say that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is not just a struggle of Koreans, but a freedom and peace movement in which conscientious people from the colonial country participate. In addition, several papers on anarchism in the Japan were published because the Anarchist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Japan took up as much weight as the nationalist and socialist independence movements. There is no doubt that more than 30 papers related to the Americas, Europe, and Japan were included until the 100th issue of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as published, contributing to academic development. Although several research papers have been published, there are not a few tasks to be studied in the future in relation to these regions. First of all, in the case of the Americas, no more in-depth research has been conducted on immigration. And the most important point in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Americas is that the United States has been an important provider of funds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history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And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Americas was moving in considerable proportion to the activities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Korea in China. If the activities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were actively carried out,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Americas was also active, and on the contrary, if the activities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were stagnant,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United States tended to shrink. As such,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and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the Americas were closely linked to each other. Therefore, the history of independence movements in the Americas needs to be studied as an extension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Next, in the case of the Japan, since the main topics of the Korean community were labors, labor conditions, labor organizations, and labor movements are bound to be the most important topics. In particular, it is necessary to conduct more in-depth research on the Korean labor movement in Japan, given that Korean labors were the main topic of the Japanese labor movement since the 1930s. And since one of the pillars of the Korean community along with Korean labors in Japan is Korean students, groups of Korean students, student organizations, and independence movements should be the main research topics. 이 논문은 한국근현대사학회의 학술지 ≪한국근현대사연구≫ 100호 발행을기념하여, 지금까지 ≪한국근현대사연구≫에 실린 미주·유럽 및 일본지역과 관련된 논문에 대해 분석·검토한 것이다. 미주와 유럽지역과 관련하여 20편의 논문이 수록되어, 미주·유럽지역의 한인역사와 독립운동사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특히 미주·유럽에서 활동하였던 독립운동 인물에 관한 8편의 논문은 미주· 유럽의 한인역사 및 독립운동사를 학문적으로 발전시키는 데에 공헌하였다. 또한 일본지역에서는 11편의 논문 수록되어 재일 한인사 및 독립운동사 분야를학문적으로 성장시켰음에 틀림이 없다. 그 가운데 가네코 후미코(金子文子)와후세 다츠지(布施辰治) 두 일본인에 대한 논문은, 한국독립운동은 한국인만의투쟁이 아닌 식민본국의 양심적인 인사들도 동참하는 자유·평화운동이라는 것을 말한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 그리고 일본지역의 아니키즘 관련 논문이 여러 편 게재된 것은, 일본지역 아나키즘계열 독립운동이 민족주의나 공산주의계열 독립운동에 못지않게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근현대사연구≫ 100호가 발행되기까지 미주·유럽 및 일본지역에 관련된 논문이 30편 이상 수록되어 학문 발전에 기여한 것은 틀림이 없다. 여러편의 연구논문이 게재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지역과 관련하여 앞으로 연구되어야만 할 과제도 적지 않다. 우선 미주지역의 경우 이민사에 대해 보다 심층적인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미주지역 독립운동에서 가장 중요한점은, 미주가 한국 독립운동사에서 독립운동자금의 중요 제공지였다는 점이다. 한편, 미주지역 독립운동은 중국 관내지방의 대한민국임시정부 활동과 상당히비례하여 움직이고 있었다. 임시정부의 활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면 미주지역 독립운동도 역시 활기를 띠었고, 반대로 임시정부의 활동이 침체되면 미주의 독립운동도 위축되는 경향이 있었다. 그만큼 임시정부와 미주지역 독립운동은 서로밀접하게 연계되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미주지역 독립운동사는 임시정부의연장선에서 연구될 필요가 있다. 다음으로 일본지역의 경우, 재일 한인사회의 주축은 노동자들이었기 때문에, 노동실태, 노동자 단체, 노동운동 등이 가장 중요한 주제가 될 수밖에 없다. 특히 1930년대 이후 일본 노동운동의 주축을 이룬 것은 한인 노동자들이었다는 점에서 재일 한인 노동운동에 대한 연구가 보다 심층적으로 진행될 필요가있다. 그리고 일본지역에서 노동자와 함께 재일 한인사회의 한 축은 유학생들이기 때문에, 재일 한인 유학생들의 단체, 학생조직과 독립운동 등이 주요 연구주제가 되어야만 한다는 점이다.

      • KCI등재

        현대 사회·경제사 연구성과와 과제

        박광명 한국근현대사학회 2022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1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research achievements achieved by Journal of K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hereinafter referred to as Han Geun-yeon) in the field of modern Korean social and economic history. The achievements to be analyzed are about 60 papers related to modern social and economic history containing up to volume 99 by Han Geun-yeon. Through quantitative analysis through the relative ratio of research papers or criteria by period, subject, and contributor, the location of modern social and economic history studies contained in Han Geun-yeon was confirmed, and the tendency of the study was analyzed. Of the 209 modern history papers included in Han Geun-yeon, 61 are related to modern social and economic history. The subject period of the thesis reflects the research trend of the academic world, and 68.3% of the thesis is contained in the first republic period from the US military period. Overall, it can be seen that research has been continuously expanded from the 2010s to the time and target. It is noteworthy that the writing of the thesis in the field of modern social and economic history included in Han Geun-yeon is centered on the class of 1980s. This is because the number of researchers majoring i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has increased extensively since democratization in the class of 1980s, and another reason is that after the mid-2000s, when Han Geun-yeon was systematized and growing. On the other hand, it reveals that the research of the next generation of academics is still insufficient. Finally, points to be presented at the academic level were presented to promote research in the field of social and economic history. First, it is necessary to diversify the timing and subject of the study. Second, active activities on how to introduce and utilize data related to modern history are needed. Third, it is necessary to discover emerging researchers in the field of modern history and expand the area of research activities. Fourth, it is necessary to link academic activities with other academic societies and academic departments. Fifth, it is necessary to prepare easy posting conditions along with strict screening standards. 이 글은 한국 현대 사회·경제사 분야에서 ≪한국근현대사연구≫(이하 ≪한근연≫)가 이룩한 연구성과에 대해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분석 대상성과들은 ≪한근연≫ 99집까지 수록된 60여 편의 현대 사회·경제사 관련 논문들이다. 연구논문들의 상대적 비율이나 시기별·주제별·투고자별 기준을 통한 정량적 분석을 통해 ≪한근연≫에 수록된 현대 사회·경제사 연구의 위치에 대해확인하고, 연구의 경향성을 분석하였다. ≪한근연≫에는 수록된 209편의 현대사 논문 중에, 현대 사회·경제사 관련논고는 61편이 수록되어 있다. 논고들의 주제 시기는 학계의 연구 경향을 반영하여 미군정기부터 1공화국기에 68.3% 의 논고가 수록되어 있다. 전반적으로2010년대를 기점으로 시기와 대상에서 지속적으로 연구가 확장되었다. 주목할만한 점은 ≪한근연≫에 수록된 현대 사회·경제사 분야 논고의 필진은 80년대 학번이 중심이 되고 있다. 80년대 민주화 이후 대대적으로 근현대사를 전공하는 연구자들이 증가했기 때문이며, ≪한근연≫이 체계화되고 성장하는 시점인2000년대 중반 이후에, 80년대 학번의 왕성한 활동이 이어졌다는 점이 또 다른이유가 될 것이다. 이는 한편으로 학문 후속세대들의 연구가 아직은 미진한 점을 드러낸다. 마지막으로 사회·경제사 분야 연구의 증진을 위해 학회 차원에서 제시되어야할 점들에 대해 제시하였다. 첫째, 연구 대상 시기와 주제의 다변화가 필요하다. 둘째, 현대사 관련 자료 소개 및 활용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다. 셋째, 현대사 분야에 대한 신진 연구자의 발굴과 연구 활동 영역 확대가 필요하다. 넷째, 타 학회 및 학문 분과와의 학술활동 연계가 필요하다. 다섯째, 엄격한심사 기준과 함께 손쉬운 투고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

      • KCI등재

        개항기(1902~1906) 일본영사관경찰의 울릉도주재소 설치와 한국의 대응

        최보영 한국근현대사학회 2018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8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research summarized how Japan installed police substation, which highly regarded the importance of Ulleungdo island and awareness and response of Korea. First, Japan installed consular police substation to Ulleungdo island in April, 1902, for the first time in the island area. Japan installed police substations in every place to protect their people who resided in the inland area and island area in the name of Joseon Japan protection regulation. Second, Japan installed Ulleungdo island substation and dispatched one police executive and three police officers. Their reports included the information of Dokdo island. However it is expected to provide an important clue to settle Dokdo island issue, if the material of the exertion of police executives or police officers over dominium of their people who worked at Dokdo island is also discovered. Third, Korean government requested abolition of police substation to Ulleungdo island and leave of Japanese residents twice. 울릉도주재 영사관경찰의 설치는 일본이 한국의 도서지역을 침탈하는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 주재소 철폐 요구 역시 한국정부의 대표적 대응 사례라 할 수 있다. 본 논문은 울릉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던 일본이 어떻게 주재소를 설치하였으며 한국은 어떻게 대응하였는가에 초점을 맞추어 정리해보았다. 첫째, 일본은 1902년 4월 도서지역 중에서는 처음으로 울릉도에 영사관경찰주재소를 설치하였다. 울릉도는 면적도 작고 거리도 멀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인의 수도적었음에도 섬으로는 처음으로 주재소를 설치하였다. 둘째, 일본은 울릉도주재소에 경부 한 명과 순사 세 명을 파견하였다. 울릉도에 파견된 경찰력은 타 지역에 비해 경찰력의 비중이 컸다. 이들은 주로 자국민 보호와 독도를 포함한 기타 부속섬에 대해 조사·보고하였다. 만약 이들의 보고서에 경부나 순사가 독도에 대한 관할권을 행사한 자료가 발굴된다면 독도영유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셋째, 한국정부는 타 주재소에 대해서는 한 번도 행하지 않은 주재소 철폐를 1902년과 1903년에 걸쳐 요구할 정도로 울릉도의 지정학적 중요성을 인지하고있었다.

      • KCI등재

        갑오·광무개혁기 근대 우체제도 운용과 의의

        신동일 한국근현대사학회 2020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9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focuses on the way postal system was established and the roles it played in Korea’s state-led reformation during the Gabo and Gwangmu reforms (1894~1905). The modern Postal System, which was invented in Britain in 1837, was a gignatic work accompanied by high-level central organization and administrative technology that standardized postal networks across the whole country. Through this, the Korean government not only centralized the existing lands and relevant finances which belonged to traditional relay station, but also standardized local administration to construct a modern state centered on the emperor. Based on this, joining the Universal Postal Union provided an international legitimacy for Korea to show off its administrative sovereignty and compete with Japanese post offices in its own country. Securing sovereignty in the postal area was also a guarantee of the development of the vernacular press. The government’s institutional and material support for newspapers not only enabled Korean press to compete with Japanese newspapers to produce their own knowledge about Korean, but also formed readers and listeners all over the country, creating a foundation for them to connect with the state. Even after Korea lost her telecommunications sovereignty in 1905, these experiences made it easier for Koreans to accept the newly produced National history that broke away from relations with China. The modern postal system of the Gabo and Gwangmu reform periods was already transforming Korea into a modern nation-state. 이 연구는 갑오·광무개혁기 한국의 국가주도 개혁에서 우체제도가 구축된 방식과수행한 역할들에 초점을 맞춘다. 1837년 영국에서 창안된 근대 우체제도는 전국의우체망을 표준화하는 고도의 중앙조직과 행정기술을 동반하는 작업이었다. 한국정부는 이를 통해 기존의 역토를 전국의 역과 분리해 관련 재정을 중앙으로 귀속시켰을 뿐만 아니라 지방행정을 표준화하여 황제를 중심으로 하는 근대국가 건설에박차를 가했다. 그리고 이를 토대로 한 만국우체연합 가입은 한국이 행정주권을과시하고, 자국 내 일본 우체국과 경쟁할 국제법적 기반을 제공했다. 우체영역에서의주권확보는 당시 한국 언론의 발전을 담보하는 것이기도 했다. 정부의 신문에 대한제도적, 물질적 지원은 한국 신문이 일본 신문과 경쟁하여 민족에 대한 지식을스스로 생산할 수 있게 했을 뿐만 아니라, 전국 방방곡곡에 독자와 청자들을 형성하여 이들이 국가와 연결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 이러한 경험들은 한국인들이통신주권을 상실한 이후에도 언론이 중국과의 관계에서 탈피해 새로 생산한 민족사를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게끔 하는 것이었다. 갑오·광무시기 근대 우체제도는 이미한국을 근대민족국가로 전환시키고 있었다.

      • KCI등재

        일제강점기 정치·경제·사회·문화 분야 연구성과와 과제

        류시현 한국근현대사학회 2022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1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n this paper, I would like to review the research achievements contained in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Nos. 1 to 98 on various activities conducted in colonial Choson. This corresponds to the period of about 30 years from 1994 to 2022. Based on the general classification of the four areas of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culture, I would like to reorganize and describe the field centering on the subject of the research paper actually conducted and published. Regarding the power and politics of the Japanese Empire and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the “policy” they adopted within colonial Choson can be set as a theme. This will be reviewed by dividing the policy-making process and the implementation process for colonial Koreans. In the case of the economy, I would like to examine the subject of economic research in response to the policy of the Governor-General of Korea in the context of each era and how it has constructed its historical meaning. I would also like to cover articles related to the military and military facilities in the economic field. In the case of society, various research topics can be included. Basically, the subject classified herein deals with the contents of various networks that occur between Japanese and colonial Koreans. The subject becomes an area that deals with compromises, conflicts, and conflicts between empires people and colonies people. In the case of culture, it was divided into the areas of thought, religion, and history, focusing on the published thesis topics. In this paper, the papers containing Journal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ere first dealt with by subject and period of papers related to the four areas conducted in colonial Choson. In the context of the times when the study was conducted, we looked at the advantages and characteristics of each paper. In addition, tasks were presented in the awareness of the problem of research topics corresponding to each area. 본고에서는 일제강점기 식민지 조선 안에서 이루어진 여러 활동에 관해 ≪한국근현대사연구≫ 1~ 98호에 수록된 연구성과물을 검토하였다. 1994년부터2022년까지의 약 30년 동안의 기간이 이에 해당한다. 기존의 일반적인 정치·경제·사회·문화 네 영역의 대분류를 토대로, 실제 수행되고, 게재된 연구논문의주제를 중심으로 새롭게 분야를 재편해서 서술하였다. 일제와 조선총독부의 권력과 정치와 관련해서, 이들이 식민지 조선 안에서채택했던 ‘정책’을 하나의 주제로 설정할 수 있다. 이를 정책의 입안과정과 식민지 조선인을 대상으로 한 시행과정을 나누어 검토하였다. 경제의 경우 시대별맥락 속에서 조선총독부의 정책에 대응한 경제 관련 연구주제와 그것이 지닌역사적 의미를 어떻게 구성했는지를 살펴보았다. 경제의 영역에서 군대와 군사시설에 관련된 글도 함께 언급하였다. 왜냐하면 근대적 성격을 지닌 ‘총력전’은 경제적 맥락 속에서 이해되어야 한다는 점 때문이다. 사회의 경우 다양한 연구주제가 포함될 수 있다. 기본적으로 이에 분류되는주제는 在日/在朝 일본인과 식민지 조선인 사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관계망에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해당 주제는 제국(인)과 식민지(인)의 타협, 충돌, 갈등 등을 다루는 영역이 된다. 문화의 경우 게재된 논문 주제를 중심으로 사상, 종교, 사학사 영역으로 구분하였다. 사상은 인간의 집단 행위에 영향을 미친이념과 사고라고 전제하면, 여러 담론과 논쟁, 주의 그리고 사상가 등이 이에해당한다. 본고에서는 ≪한국근현대사연구≫ 수록 논문을 우선 시간적으로 일제강점기에, 공간적으로 식민지 조선 안에서 이루어진 네 영역 관련 논문을 주제별·시기별로 다루었다. 연구가 이루어진 시대적 맥락에서 각 논문이 가진 장점과 특징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또한 각 영역에 해당하는 연구주제의 문제의식 속에서향후의 과제를 제시했다.

      • KCI등재

        1947년 미군정 문교부 고문들의 미국유학 청원 활동과 결과

        윤종문(YOON Jong-mun) 한국근현대사학회 2021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9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1947년 미군정 요원들은 한국인들의 미국 유학·연수의 필요성을 다시금 들고나왔다. 이들은 향후 한국이 독립국가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교육과 경제를재건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전문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보았다. 이들은 전문인력 양성 방안으로 미국 유학을 꼽았다. 이들은 일군의 한국인들을 미국 고등교육기관에 입학 시켜 미래 한국 교육의 ‘중핵적 교원’으로 길러내야 한다고 했다. 주한미군 수뇌들은 미국 유학 사업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고자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연방정부 한국 담당자들과 협의하여 대규모 원조 방안이 담겨져 있는 ‘한국 특별교부금법’을 만들었다. 문교부 고문들은 미국 고등교육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입학 청원활동을 전개했다. 하지만 미국유학 사업은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다. 미국고등교육기관 관계자들이 제안한 장학금의 범위는 제한적이었다. 이들은 여비와생활비를 제공할 수 없다는 뜻을 보내왔다. 달러를 구할 수 없었던 미군정 당국자들은 유학에 필요한 비용을 연방정부의 원조를 받아 해결하고자 했지만, 연방의회는전략적 가치가 낮았던 한국에 원조하는 것을 꺼렸다. 1946년 상황이 다시 일어난것이다. 미군정은 일부 인사들을 미국연수생으로 파견했다. 이들은 록펠러재단의 지원을받아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장 윤일선, 미군정 보건후생국 간호과장 홍옥순 등을미국 의료기관에서 연수시킬 수 있었다. 미주한인 김창순이 회장으로 있던 한미문화협회의 재정지원으로 서울대학교 농과대학 교수 이춘녕을 미국에 보냈다. 하지만이러한 연수 사업은 한계가 따랐다. 미군정은 연수생 파견 과정에서 어떠한 역할도할 수 없었다. 연수생 파견 분야와 인원은 지원재단의 성격과 요구에 달려 있었다. 미국연수를 마친 인사들은 배운 것을 한국 교육에 적용하고 후학들을 길러내는효과도 낳았지만, 연수생 자체가 극소수였던 만큼 효과도 미비한 것이었다. 미국유학을 통해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교육 및 경제를 재건하겠다는 이들의 구상은 1948년7월까지 현실화될 수 없었다. USAMGIK, Deportment of education Advisors had raised again the necessity to despatch Korean students to the U.S. higher educational institution in 1947. They concluded that economic and education reconstruction were essential to maintain independent state for Korea. To reconstruct Korea economic and education was essential to training professional group. They choose to admission Korean students to the U.S. educational institution as its methods. They thought that Korean student studying in U.S. was the only way to bring up ‘the small nucleus of trained Korean professors’ for economic and educational rehabilitation. USAFIK headquarters had gone to obtain education aid in U.S.. General Hodge discussed the Korea economic and education reconstruction aid problem with the person in charge of U.S. Government. They had made ‘the Special Korean Legislation’. USAMGIK Advisors had petitioned to admission Korean student to U.S. higher educational institution, but tjey had not came true this project. The scope of scholarship proposed by the U.S. higher educational institution was limited. They clearly expressed not to provide travel and living expenses for Korean students. They had couldn’t get the dollar. They solved with U.S. Government foreign aid, but U.S. Government hesitated to support Korea economic and educational reconstruction aid. They judged that the Korean had low strategic value. The situation was reenacted in 1946. USAMGIK sent some Korean to the U.S.. Yun Il Sun, the dean of medical school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Hong Oak Soon, the head of Nursing Department at USAMGIK went to U.S. sponsored by the Rockefeller foundation. They were trained at U.S. medical institution and medical college in short time. But this trainee program was limited. USAMGIK were unable to play any role in selection process. The field and number of dispatching trainees had depended on the needs of supporting foundation. Those who trained in the U.S. contributed to the Korea educational reconstruction and to bring up junior scholars, but the effect of training in U.S. was extremely insignificant. USAMGIK’s idea of sending Korean students in the U.S. had couldn’t be realized in 1948.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