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소련경제의 오늘과 내일

          로버트W캄벨 한국국민윤리학회 1974 倫理硏究 Vol.3 No.1

          위의 調査結果를 종합해 보건대 우선 서울大學校 1, 2學年生의 國民倫理 科目에 대한 態度는 반드시 肯定的만은 아님을 알 수 있다. 이 科目을 主로 人生觀이나 價値觀의 確立 또는 韓國의 傳統的 思想의 硏究 등으로 해석(第9, 11問)하고 있는 그들은 敎養必須科目으로서는 哲學을 제일 먼저 손꼽으면서도 國民倫理에는 文化史, 國史 그리고 自然科學槪論보다도 낮은 最下의 比重밖에 두지 않고 있다(第3問). 더구나 이들은 여러모로 不充分하기는 하였지만 大學에서의 이번 學期 강의를 通해서도 그 過半數(60%)가 「별로 얻은 바 없다.」(第8問)고 實吐하면서 高等學校 時節의 이 科目에 대한 印象(第5問 : 肯否 半半)을 조금도 고치지 못하고 있다(第6問). 國民倫理에 대한 學生들의 이와 같은 否定的 態度를 그들이 이 科目設講의 본래의 意圖 자체를 모른다거나 또는 그것을 받아 드릴 수 없다거나 하는 根本的인 意思表示라고 보는 것은 速斷일 것이다. 거기에는 우선 이번 學期의 學園 內外의 소란했던 特殊事情이 크게 作用했을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그것은 그들이 過去에 高校나 大學에서 받았던 國民倫理 교육이 대체로 그들을 積極的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알차고도 迫力있는 강의가 되지 못했다는 데에도 原因이 있는 것이 아닐까? 이런 點에서 國民倫理에 대한 學生들의 저와 같은 消極的인 評價는 大學當局이나 擔當敎授의 制度上 및 敎育上의 缺陷에도 그 責任의 一◎이 있다는 것을 否認할 수 없을 것이다. 사실 統計資料가 가르쳐 주는 바에 따르면 學生들은 韓國社會의 現實에 대해서 지극히 冷徹한 批批的 態度를 堅持하고 있으며(第1, 2問) 그 67%가 이 科目을 人間形成을 위해서 「有益하다」고 認定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第4問), 그 絶對 多數(85%)가 우리 나라의 現實에 비추어서 國民倫理 敎育이 「必要하다」고 강조하고 있다(第21問). 이런 鼓舞的인 資料에 접할 때 우리는 보다 더 좋은 內容을 보다 더 效果的으로 敎育할 수 있는 制度나 方法을 조속히 考察하지 않을 수 없음을 切感한다. 더구나 大學 1, 2學年生의 意識은 科目 擔當敎授가 어떤 內容을 어떻게 가르치느냐에 따라서 얼마든지 善導될 수 있다는 것이 第11問을 비롯한 여러 問項에 대한 學生들의 反應에서 분명하게 드러나 있는 것이다. 調査結果를 全般的으로 볼 때 男女別과 出身高校別로는 크게 눈에 뜨이는 差異가 없다. 그러나 系列別로는 敎育系列과 家政系列이 보다 肯定的인 反應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講義方式別로는 大單位 講演式인 L₃班과 小單位 1人 講義株인 家政大班의 他班에 비해서 뛰어나게 鼓舞的인 反應을 보이고 있다. L₃班이란 本 硏究會가 敎養課程部의 세 大單位班 중에서 특별히 設定한 實驗班이다. 이 班에 대해서는 이미 말한 바와 같이 本 硏究會에서 미리 協議選定한 主題들에 관하여 校門外 權威者들이 每週 한 분씩 講者하는 敎育方法을 試圖하였다. 이제 보다 效率的인 敎育方法의 摸索이라는 데 焦點을 모아 주로 講義方式別에 따라서 위 調査의 結果를 整理해 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國民倫理에 대한 學生들의 否定的 評價에서 보면 第8問에서 이번 學期의 國民倫理룰 受講한 후 「별로 얻은 바가 없다」(ㄷ)는 反應이 全體的으로 60%에 이르는데 家政大와 L₃班은 각기 33%(最下)와 36%에 불과하며 「얻은 바가 많다」(ㄱ)는 學生은 全體的으로 6%인데 L₃班반은 유독 17%로 월등하게 높은 數値를 보여 주고 있다. 그리하여 第6問에서 大學에서의 國民倫理 敎育이 高等學校의 그것에 비해서 「훨씬 충실」(ㄱ)하거나 「약간 나을 정도」(ㄴ)라고 한 學生은 全體的으로는 13+36=49%인데 비해서 家政大는 28+54=82%(最高), L₃班반은 22+51=73%로 아주 높다. 또 學生들의 肯定的 反應에서 보면 이 두 班의 肯定的 傾向은 더욱 현저하다. 第4問에서 國民倫理를 人間形成에서 「매우 유익」(ㄱ)하거나 「상당히 유익」(ㄴ)하다거나 또는 「약간 유익」(ㄷ)하다고 지적한 學生들은 全體的으로 7+15+45=67%인데 L₃班반은 14+33+42=89%로 단연 우세하고 다음은 家政大의 10+13+59=82%이다. 더구나 第21問에서 우리나라의 現實에 비추어 國民倫理 敎育이 「꼭」 또는 「어느 정도」 「必要하다」(ㄱ과 ㄴ)고 지적한 學生들은 全般的으로 26+59=85%인데 家政大는 30+64=94%이고 L₃班반은 36+57=93%의 高率에 이르고 있다. 小單位 1人 講義式인 家政大가 이렇게 積極的인 反應을 보이고 있는 것은 같은 小單位이며 같은 1人 講義式이며 또 똑같이 女學生班인 看護學科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을 감안할 때 擔當敎授와 講義運營方式 및 班 學生의 一般的 動向 등에 따라서 敎育效果가 달라진다는 것을 實證하고 있다고 하겠다. 그리고 L₃班반이 저렇게 家政大에 못지 않은, 아니 그 이상으로 좋은 反應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은 300名 內外의 大單位班은 國民倫理 敎育에 있어서 거의 絶對的으로 不適合하다는 一般的인 通念이 반드시 옳은 것만은 아니라는 좋은 實例라고 할 수 있겠다. 大單位라 할지라도 本 實驗的 硏究에서와 같이 充分한 事前 硏究를 土臺로 하여 講義運營을 잘 하면 效果가 현저하게 달라질 수도 있는 것이다. 본시 全國의 거의 모든 大學에서 慣例에 따라서 一般的으로 채택하고 있는 1人 강의식 방법은 第14問에 대한 反應에서 보듯이 適合한 것이 못된다. 國民倫理와 크게 중복되는 科目으로서 哲學이 61% (ㄱ)로 가장 높은 比率을 나타내고 있지만 班別로 볼 때 특히 1人 강의식班인 家政大와 看護學科 및 L₂班은 각각 96%, 84%, 74%로 平均을 훨씬 上廻하고 있다. 이 세 班 중에서 앞 두 班은 小單位이고 뒤 한 班은 大單位로서 班의 크기는 서로 다르면서 다 같이 저런 偏重現象을 나타낸 것은 擔當敎授가 모두 西洋哲學 專攻의 敎授라는 것이 크게 作用한 結果라고 볼 수 있겠다. 똑 같이 1人 강의식班인 L₁班에서 哲學에 27%, 文化史에 32%(ㄴ)로 나타난 것은 그 班의 擔當敎授가 政治學科 敎授로서 韓國思想의 흐름에 置重해서 강의한 結果라고 풀이된다. 이에 비해서 2人 강의식(文理大班과 豫科班) 및 多數 講演式班(L₃)에서도 學期 도중에 강의가 중단될 때까지 주로 哲學, 倫理 및 韓國思想에 관한 강의가 이루어졌지만 그래도 그 班 學生들은 正常的으로 강의가 진행된다면 다른 分野에 관한 강의가 있을 것임을 알고 있으므로 1人 강의식반들보다 덜 偏重된 反應을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므로 대체로 4개 部門에 걸친 國民倫理 강의는 敎育內容의 偏重을 피하기 위해서도 한 班을 2人 또는 그 이상의 敎授가 담당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겠다. 그런 點에서 L₃班과 같은 方式이 보다 더 有效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그러나 그 때에는 第16問에서 보듯이 강의 內容의 一貫性과 連結性이 「自然스럽다」(ㄱ)기 보다는 「어색」하거나 (ㄴ) 전혀 「없다」(ㄷ)는 缺陷(L₃班 : 51+19=70%)을 免하기 어렵다. 그렇지만 어느 강의 방식이라도 完壁할 수는 없을 것이다. 學生들은 第20問에서 자기들이 속하고 있는 班의 現行 講義方式에 대해서 「그대로 좋다」(ㄱ)고 全幅的으로 찬성하는 데는 전체적으로 지극히 인색(17%)하여 대부분이 「討論 倂行」(ㄴ : 61%)이나 「課題 賊與」(ㄷ : 18%)를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 자기 班의 現行 강의 방식에 대한 贊成率이 다른 모든 班에서 平均値(17%) 또는 그 以下인데 대해서 유독 L₃班만은 28%라는 높은 數値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大單位 講演式 方法이 學生들에게 다른 모든 方法에 비해서 현저하게 肯定的으로 받아 들여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學生들이 이 問項의 ㄴ項(討論倂行)이나 ㄷ項(課題賊與)에서, 그리고 第22問의 ㅋ項(討論倂行)에서 요구하고 있듯이 討論을 倂行시키고 課題를 자주 주어서 더 넓게 讀書指導를 꾀한다면 저 大單位 講演式은 매우 效率的인 敎育方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이런 結論은 本 硏究에서 實驗的으로 實施할 때와 같은 條件에서부터의 結論임을 잊어서는 안되겠다. 本 硏究에서는 實驗班이 한 班 뿐이었고 따라서 여러 面에서의 뒷받침이 集中的으로 그 한 班에 쏠릴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런 班이 4∼5개 될 때에는 또 거기에 여러 問題가 뒤따름을 看過할 수 없을 것이다.

        • KCI등재

          동학의 민주주의 사상에 관한 연구

          조휘각 한국국민윤리학회 2002 倫理硏究 Vol.- No.51

          서구적 개념인 민주주의는 전세계적으로 확대되어 오늘의 한국에까지 이르고 있는 정치이념이며 형태이다. 따라서 민주주의라는 용어를 한국정치사 속에서 찾아보면, 그러한 개념은 서구 문물이 유입된 근대 이후의 문헌에서 비로소 나타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민주주의의 근본이념인 인간존중과 자유·평등 사상은 한국의 사상사 속에서도 찾아볼 수 있으며 그 대표적인 예의 하나가 바로 동학이다. 동학은 한국 사회의 봉건적 질서에서 기인한 대내적 문제와 서구 제국주의의 침략이라는 민족적 위기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종교적 대안으로 출현하였다. 그리고 그 사상의 정립과 현실 사회 속의 실천 과정에서 인간존중과 자유·평등 사상을 노정하였다. 본고는 이와 같은 전제하에 동학의 사상과 운동을 다음과 같이 추적, 분석함으로써 한국의 근대민주주의 사상을 구명하려 하였다. 첫째로 한국 민주주의 사상의 생성 배경을 한국(조선)정치사 속에서 찾았다. 둘째로 한국민주주의 사상을 인민의,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것이라는 틀에 적용하여 확인하였다. 셋째로 동학의 사상과 혁명적 실천 운동 속에 나타난 사실들을 수집·분석하는 과정을 거쳐 근대 한국민주주의가 배태되어 가는 단초를 확인하였다.

        • KCI등재

          키프로스 통일협상과 한국의 통일교육 과제

          강병철 ( Kang Byeongcheol ) 한국윤리학회(구 한국국민윤리학회) 2020 倫理硏究 Vol.1 No.128

          이 논문의 목적은 키프로스 통일협상과정을 검토하여 한국통일교육에 주는 시사점을 도출하여 통일교육의 문제점과 대처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그리스와 터키는 비잔티움제국의 몰락이후의 역사적 앙금 때문에 정치 외교적으로 적대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키프로스의 독립시기부터 통합을 보호하는 협정 당사국들이다. 터키와 그리스 영국은 개입할 권리를 가지고 있는데 1960년의 키프로스 독립헌법에 보호국으로 인정되고 있다. 그리스계가 주도하는 키프로스만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나머지 북부 키프로스는 터키가 45년 동안 점령하고 있다. 그리스계가 1974년 군사쿠데타를 일으킨 후에 터키가 키프로스 북부지역을 점령하면서 키프로스는 그리스계와 터키계 인종으로 분단되었다. 북키프로스는 1983년에 독립을 선언하였다. 키프로스 통일방안이 2004년 국민투표에 부쳐졌는데 터키계는 65%가 찬성했지만 그리스계는 24%만이 찬성하였다. 한국의 경우 많은 국민들이 북한의 군사적 도발 때문에 같은 민족이라기보다는 위협적인 국가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장래에 한반도 통일에 대한 국민투표가 키프로스에서처럼 실패할 수도 있다. 따라서 한국국민들이 통일에 대한 열망을 키울 수 있는 통일교육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the process of cyprus reunification talks and find implications for Korean unification education and suggest counter measures. The political and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Greek and the Turkish have been historically hostile, developing primarily during the fall of Byzantine Empire. Even though, they are treaty-bound to defend Cyprus’s territorial integrity from the beginning of Cyprus independence. Turkey, Greece, and ex-colonial ruler Britain have intervention rights that were granted under Cyprus' 1960 constitution to the island's guarantors. Even though, Cyprus’s Greek-led government is the only internationally recognized, Turkey has occupied the northern half of the island for 45 years. Cyprus has been divided on Greek Cypriot and Turkish ethnic lines since Turkey invaded the north in 1974 after a short-lived Greek Cypriot coup engineered by the military junta. The Turkish Republic of Northern Cyprus declared its independence in 1983. Cyprus reunification plan was put to the people of Cyprus in a 2004 referendum, and was supported by 65% of Turkish Cypriots, but only 24% of Greek Cypriots. Because of North Korea's military provocations, many of South Koreans are more likely to see North Korea as a nation threatening the security rather than as a nation sharing the same ethnic background. It seems that Korea peninsular reunification referendum might fail in the future alike experienced in Cyprus. Therefore, Seoul needs to prepare measure to enhance aspiration for peaceful unification of Koreans, especially young Koreans through unification education.

        • KCI등재

          한국교육의 부정부패 원인과 처방 : 21세기를 전망하며

          이계학 한국국민윤리학회 2002 倫理硏究 Vol.- No.51

          본문은 21세기를 전망하면서 한국교육의 부정부패 원인을 진단하고, 그에 대한 한국교육의 처방이 어떠한 것인지를 밝히고, 한국교육이 당면하고 있는 오늘의 문제가 무엇인지를 규명하려고 한 논문이다. 21세기는 상공인이 주축은 이루는 무한경쟁의 시장경제체제로 급변해 가고 있는. 이로 인해 빈부의 격차가 심화됨에 따라 나라 안이나 나라밖이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고 있으나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묘안은 마련되어 있지 못한 형편이다. 이러한 전망에도 불구하고 무한경쟁의 WTO 체제는 경제강국들의 주도로 21세기의 전반부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전망을 바탕으로 한국정부는 인간성을 함양하고, 창의성을 기르는 교육을 중신으로 1995년 5.31 교육개혁을 단행하여 추진하고 있다. 전자는 배운 이가 많으면 많을수록, 고학력의 사회가 되면 될수록 도덕적으로 타락해 가는 우리 사회의 '아리러니'를 해결하기 위한 처방전이고, 후자는 무한경쟁의 세계화 시대에 선짓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대처방안이다. 광복이후 한국교육의 부정부패의 원인은 입신출세주의 교육관에 있다. 한국인의 전통적인 교육관은 입신(立身), 사람다운 사람으로서의 인격을 확립하여 행도(行道), 사람노릇을 함으로써 역사적인 평가를 받아 그 이름을 남기는데 있었다. 그러나 일제에 의한 망국의 역사와 함께 그 자리를 잃어버렸다. 입신출세주의는 이런 역사적인 상황에서 궁여지책으로 생겨났다. 한국인의 이러한 교육관은 광복이후의 학력중심의 부당한 인사선발과정과 자유경쟁 방식의 삶의 체제, 그리고 주문자 생산방식의 교육관행에 영향을 받아 도구주의 교육관으로 정착되고 확산되면서 학생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을 빚어내였다. 글 결과는 대도시의 콩나물 교실에 치맛바람을 일으키면서, 초등학교에서 중/고등학교, 중소도시로, 농어촌 지역으로 확산되면서 교육계의 온갖 비리와 부정부패를 초래하였으며, 명눔학교화 대학의 입학시험은 초/중등학교의 정상적인 교육과정을 외곡시켰다. 그리하여 교육의 중심 축(軸)을 학교 안에서 학교 밖으로, 나라 안에서 나라 밖으로 이동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입국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갑오교육개혁 이래의 지식/기술중심의 한국 교육은 한강의 기적을 낳은 저력이 되었고, 부존자원이 빈약한 나라가 짧은 기간 내에 IMF를 벗어나는데 큰 힘이 되었다. 이처럼 한국교육은 지식인과 기술자를 양성하는데는 크게 성공하였지만 인격인, 사람다운 사람을 기르는데는 실패하였다. 인간성을 강조 하는 5.31 교육개혁이 그것을 방중해 주고 있다. 따라서 21세기 한국교육의 성패는 인간성을 함양하는 교육의 성패에 달려 있다. 그러나 인간성을 함양하는 교육은 지식/기술교육과는 맥락을 달리 하고 있는 교육이다.모르는 것을 일러주는 보태기-교육이 아니라 그릇되게 형성한 가치관을 바로잡고, 안목을 높여주고, 온갖 욕망에 사로잡힌 마음을 정화하여 사람으로써의 격(格)을 높여주는 떼내기-교육이다. 이러한 덕성교육의 성격 때문에 오늘날의 교사들에게는 우선 낯선 교육이고, 가장 어려운 교육이며,패러다임을 달리하고 있는 교육이다. 그러나 다행스런 것은 덕성함양을 중심으로 했던 한국인의 전통교육의 이론과 실제가 미약한 수준이지만 남아 있다는 사실이다.

        • KCI등재

          한국 유교의 평화사상과 평화교육에 관한 연구

          김국현 한국국민윤리학회 2000 倫理硏究 Vol.43 No.1

          한국 유교의 평화사상과 평화교육에 관한 연구(A Study on peace thought and peace education of Korean Confucianism) 오늘날 세계에서 나타나고 있는 변화의 주요한 동인은 세계화, 정보화, 민주화이다. 세계화는 국가간, 사회간, 개인들간의 상호의존성과 상호이해를 제고시킨다. 정보화는 시간과 공간의 축약을 초래하여 정보의 신속한 교류를 활성화시킨다. 그리고 민주화의 확산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보편적인 가치로 확립시키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긍정적 결과와 부정적 결과를 함께 초래하는 양면성을 가진다. 그런데 이러한 변화가 지구 생명체에게 초래하는 가장 명백한 결과는 역사상 어느 시대보다도 상호의존적인 삶을 살아가게 한다는 점이다. 궁극적으로 지구촌의 구성원들이 특정 이데올로기나 신념체계를 넘어서서 공동운명체적 인식을 가지고 협력해야만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상황을 조성했다. 그러므로 현대인의 윤리적 사고는 평화라는 덕에 의해 인도되어야 하고, 평화는 세계공동체 구성원들의 삶의 질 제고와 합리적인 갈등처리를 위한 보편적 가치 규범이 된다. 이러한 점에서 평화는 삶의 조건이자 목표로서 갈등, 분열, 차별이 존재하는 모든 장소와 모든 관계에서 추구되어야 하는 덕이다. 우리 나라에서 행해진 평화에 관한 선행 연구들을 살펴보면 대부분의 연구가 서구적 평화-성서, 그리스, 로마의 평화 개념에 기초하고 있다. 동양적, 한국적 평화개념은 구조적 폭력, 심리적 폭력을 함축하고 있지 않으며 개인이나 가족 차원의 평화에만 국한된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이러한 평화연구의 개념전제는 실천적 분야인 평화교육의 적용에까지 이어져 한국적 특성을 포괄하지 못하는 평화교육을 실행하도록 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이제 우리에게 요구되는 것은 민주적 평화를 실현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사상적 자원을 우리의 전통사상에서 평화개념을 재발견하고 그것을 평화교육에서 실천하는 것이다. 평화에 판한 중요한 내용들을 전통사상에서 재발견하는 것이 2000년을 맞이한 시점에서 여전히 냉전적 평화, 폭력과 차별이 존속하고 있는 우리의 요구들을 다 반영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의 사상 전통에서의 평화개념에 대한 비판적 작업이 심도 있게 진행되어야만 평화개념이 더욱 명료해지고 도덕적 패러다임의 변동을 우리 사회에 초래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이 글은 한국유교사상에서의 평화의 의미가 가진 이론적, 현실적 함의를 중심적으로 논의한다. 한국과 세계의 평화적 현실을 진단하고 평화의 정착을 위한 처방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한국의 평화사상은 세계적 보편성을 가진 평화의 개념을 지니면서도 한국적인 문제와 한국적 상황의 특수성을 반영해야 한다. 그것이 성공하려면 우리의 문화적 정체성을 이루는 문화적 전통 가운데서 평화사상을 비판적으로 재발견하고 이를 체계화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

        • KCI등재

          국민윤리교원양성교육방안

          박용헌 한국국민윤리학회 1980 倫理硏究 Vol.10 No.1

          本分科에서 提起되고 論議된 敎員養成에 관한 實態와 問題點, 그리고 改善對策들을 앞에서 主題別로 묶어 提示한바 있으나, 그중 改善對策만을 다시 要約·提示함으로써 建議에 대신하고자 한다. ① 中等學校의 '國民倫理' 敎科를 전담할 敎員을 養成할 수 있게 하기 위하여 一次的으로 모든 國立 師範大學에 '國民倫理敎育科'의 設置를 권장하도록 한다. ② 現行의 '倫理' 資格證 授與制度를 대폭 改善한다. 즉, 現行의 資格證 授與對象 學科중 美學科, 聖文學科, 視聽覺敎育科 등은 除外하고, 오히려 政治學科, 社會學科, 經濟學科, 法學科, 國史學科 등을 包含하되, '倫理學, 共産主義 批判, 韓國政治論, 北韓硏究, 韓國思想史'등 所定의 課程을 履修한 者에게 資格證을 授與하도록 한다. ③ ②項과 같은 非專攻者에 授與하는 資格證 授與制度는 專攻學科의 수료자로 需要를 충족하게 될 때까지 時限을 정하여 實施하는 잠정적인 措置로 看做한다. ④ '倫理' 전담 敎員을 養成하기 위한 學科를 擴大 設置하기에 앞서 敎育課程 體系化를 위한 硏究가 先行되어야 하며, 敎授確保를 위한 對策도 講究되어야 한다. ⑤ 有能한 '倫理' 擔當 敎員候補學生을 本科에 志願할 수 있게 하는 誘因體制로서 奬學金을 擴充하는 方案도 考慮될 수 있을 것이나, 碩·博士의 學位課程을 設置할 것과 本科의 수료자에게 政訓將校로 임관될 수 있게 하고, 政訓將校를 위하여 敎職에의 문호를 開放하는 方案도 講究되어야 할 것이다. ⑥ 國民倫理를 擔當하는 現職敎員의 資質을 向上하고 他敎科의 資格을 所持하면서 '倫理'를 擔當하는 敎員의 負擔을 줄여 주기 위하여 再敎育課程을 體系化하고, 所定의 과정을 履修하게 하여 資格을 更新하는 方案이 講究되어야 할 것이다. ⑦ 「國民倫理敎育」의 學問的 硏究를 촉진하고 敎育實際의 效果를 높이기 위한 專門家養成의 上位 學位課程을 設置하도록 권장한다. 서울大學 大學院 '國民倫理敎育科'를 模型으로 삼아 設置할 大學의 實情에 따라 協同課程 내지 獨立課程으로 運營하도록 한다. ⑧ '國民倫理'를 上位 學位課程으로 設置할 경우 名稱, 敎育課程 敎授, 學生 등에 관한 與件을 충분히 考慮하여 運營의 效果를 높일 수 있도록 사전조치를 취해야 한다. ⑨ 學位課程을 設置할 경우 硏究機能이 隨伴될 수 있는 諸般 措置도 아울러 講究되어야 한다.

        • KCI등재

          한국의 정치개혁과 민주정치발전에 관한 연구

          김희오 한국국민윤리학회 2000 倫理硏究 Vol.45 No.1

          현재, 한국의 정치개혁은 정권 초기의 개혁의지를 상실하고 민주화에 의해 확대된 이익집단의 집단적 요구를 정책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통로를 개설하지 못함에 따라 이익이 상충하는 집단들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정부의 개혁정책이 집단들의 단체적 행동에 따라 변경되거나 취소되는 사례가 빈번히 나타나고 개혁정책의 총체적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의 정치체제는 대통령의 과도한 권한집중과 행정부와 의회의 분리와 견제 기능의 부족, 사법부의 정치권에 대한 종속, 정치적 탄압이 가능한 악법의 존재 등 과거 군사정권의 잔재들이 여전히 권위주의적 요소로 남아있어 대통령이 행정부와 의회의 권위를 초월하여 개혁을 주도하는 중앙집권적이고 일인 통치적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 민주주의의 정착은 정치제도에 대한 개혁뿐만 아니라 지방정치의 정착으로 인한 참여 민주주의가 전제되어야 한다. 지역 민주주의는 중앙권력의 지방이양을 통하여 이루어지며 지역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의하여 발전하게 된다. 지역민주주의의 제도적 조건인 지방분권화는 점진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권력 블록과 정당의 이해관계에 의해 지연되고 있고, 사법권과 경찰권은 분권화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다. 지역민주주의를 위한 환경적 조건은 국가적 수준의 정치지형 뿐만 아니라, 지역간 분업구조와 지역 경제적 동향에 영향을 받는다. 이러한 지역 민주주의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지방정부에 대한 규제의 폐지와 지방정부의 독립성과 자립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지방정부는 예산의 부족으로 인하여 중앙정부에 종속적 관계에 놓일 수 밖에 없는 구조를 나타내고 있으나 중앙정부의 공정한 예산분배와 지방정부의 자구적 노력의 지속은 실질적인 지방자치의 실현을 앞당기는 길이 될 것이다. 이와 같이 한국의 정치개혁은 전반적으로 민주주의를 지향하기보다는 경제개혁을 추구하기 위하여 집중적 권력체제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진행되어왔다. 따라서 한국 민주주의의 공고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장기적 정치개혁이 수립되고 정권에 교체에 무관하게 개혁의 지속성을 확보하여야 한다.

        • KCI등재
        • KCI등재

          세계화 시대 인권으로 보는 함석헌 씨□사상의 실천윤리적 성격과 교육적 함의

          박형빈 ( Park Hyoung-bin ) 한국윤리학회(구 한국국민윤리학회) 2018 倫理硏究 Vol.1 No.118

          세계화 시대 인권의 보편성이 강조되면서 한 나라의 국제 경쟁력은 인권 분야의 경쟁력 강화와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한 국가의 정치적 지향성에 따라 인권개념은 상이하게 받아들여진다. 한국의 근현대사에서 많은 사람들이 인권 보호와 민주화 실현을 위해 헌신했다. 함석헌은 민중의 인권, 자유 그리고 민주화를 위해 노력한 인권운동가로 그의 실천사상은 씨□사상으로 대변된다. 함석헌은 자신의 인권이 소중한 만큼 타자의 인권도 소중하다는 생각을 강조했으며 인권을 지키기 위해 훈련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에게 있어 민중은 씨□이다. 씨□은 필요 이상의 지나친 소유도 권력도 지위도 없는 맨 사람이다. 자유와 평등의 도덕적 존재이자 살아 있는 유기체로서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 교육의 측면에서 씨□인 민중을 사실에 기초하여 사색하고 생각하게 하는 것이 교육의 주요한 역할이다. 씨□사 상 은 첫째, 씨□인 민중은 고귀하다. 둘째, 민중은 역사와 나라의 주체이다. 셋째, 민중은 새롭게 자기 주체에 대한 본연의 탐구를 해야 한다. 넷째, 씨□의 양심을 키우게 하라. 다섯째, 교육에 있어 인격도야가 앞서야 한다. 마지막으로 사실을 바탕으로 씨□의 생각함의 힘을 키우게 한다는 것 등을 제시한다. ‘생각하는 백성이라야 산다.’는 그의 말처럼 민중을 스스로 깨어나도록 돕고 인간의 존엄성을 인식하는 것이 민중을 위한 교육이자 인권교육이라 할 수 있다. 씨□사상을 염두에 둔 인권교육은 인간 존재가 모두 고귀한 씨□임을 인식하고 주체적 인격체가 되게 하는 것으로 2015개정 교육과정의 중학교 <도덕>과 고등학교 <생활과 윤리> 인권 관련 단원을 통해 녹여낼 수 있을 것이다. With the emphasis on the universality of human rights in the era of globalization, a country's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is closely related to its competitiveness in the human rights. According to the political orientation of a nation, the concept of human rights is taken differently. Many people in the modern history of Korea had devoted themselves to the protection of human rights and the realization of democracy. Ham Sokhon was a human rights activist who had worked for the people's human rights, liberty and democratization. His philosophy of action is represented by. Ham Sok hon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human rights of others as well as oneself, and emphasized the need for training to protect human rights. For him, the people are Ssial. We should respect people as moral beings of freedom and equality and as living organisms. In terms of education, it is the main role of education to make people think on the basis of facts. The meaning of thought of Ssial is as follows. First, the people are noble. Second, the people are the subjects of history and nation. Third, the people should explore the nature of their subjects anew. Fourth, let Ssial's conscience grow. Fifth, character education should precede education. Finally, based on fact, it helps us develop the power of thinking. It is education for the people and human rights education to help the people to awaken themselves, as he says, "be a people who think to survive." The human rights education with the idea of Ssial in mind is to recognize that human beings are all noble seeds and to become the independent human beings. It will be able to teach through Human Rights Education in moral education of the 2015 National Curriculum.

        • KCI등재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한국형 윤리 가이드라인 연구

          변순용 ( Byun Sun-yong ),황기연 ( Hwang Kee-yeon ),임이정 ( Im I-jeong ) 한국윤리학회(구 한국국민윤리학회) 2018 倫理硏究 Vol.1 No.123

          이 글의 목적은 윤리적 자율주행자동차 디자인의 가장 큰 원칙에 해당되는 자율주행자동차를 위한 윤리적인 가이드라인을 작성하는데 있다. 그래서 자율주행자동차 윤리 문제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소개하고 이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자동차 윤리 가이드라인 제정의 필요성을 도출하였다. 실제로 독일과 미국에서 제정한 자율주행자동차 윤리가이드라인 사례를 분석하여 자율주행자동차로 인한 윤리문제를 실제적으로는 국가별로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파악하였다. 그리고 한국형 윤리가이드라인의 초안을 제시하기 위해 한국인들의 의식조사를 실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자율주행자동차의 한국적 윤리가이드라인의 기본 틀과 포함될 핵심 요소를 기초로 하여 우리나라 자율주행자동차 윤리가이드라인 초안을 이 연구의 주요 결론으로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propose ethical guidelines for autonomous vehicles, which are the greatest principles of ethical autonomous vehicle design. Through this study, various discussions on autonomous car ethics were introduced in this article and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autonomous car ethics guidelines was derived. By analyzing the autonomous driving ethics guideline established in Germany and the United States, we have explained how to deal with ethical problems caused by autonomous driving cars in practice in these countries. We have made a survey of Koreans' consciousness in order to present a draft of the Korean ethics guidelines. Based on this, the basic framework of the Korean ethical guideline and the key elements to be included in the autonomous driving car were extracted, and the draft version of the korean autonomous vehicles ethics guideline was presented as the main conclusion of this stud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