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고전번역원의 번역서 평가에 대한 일고

          송혁기(Song, Hyok-key) 한국고전번역학회 2010 고전번역연구 Vol.1 No.-

          이 논문은 한국한문고전번역서에 대한 번역비평 및 번역평가에 대한 연구이다. 그 가운데에서도 한국고전번역원이 자체 발간 번역서들을 외부 전문가에게 평가 의뢰한 결과 작성된 보고서로 대상을 한정한다. 번역평가의 여러 항목 가운데 특히 ‘번역의 정확성’을 중심으로 이 자료들을 분석하고 ‘오역’의 개념과 범위, 번역 평가 및 번역비평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입장을 제시하는 것을 연구 목적으로 삼는다. 한국고전번역원에서 외부 전문가에게 위촉하여 실시한 번역서 평가 사업은 최근 3년에 걸쳐서 이루어졌다. 문집류 번역서는 12인의 연구자에게 14종, 2개의 연구기관에 2종이 평가 의뢰되었다. 그 결과로 제출된 번역평가 보고서를 ‘번역의 정확성’에 해당하는 요인들을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오역을 낳는 주요 원인은 원문 오독, 정황 및 문맥 이해 부족, 고유명시를 푼 경우, 전고 미반영, 동식물명의 착오, 불필요한 부연 등이었다. 그러나 표현의 적절성 내지 ‘가독성’의 영역으로 보아야 할 것이 ‘정확성’ 영역으로 평가된 경우나, 평가자의 오역 지적이나 대안이 잘못된 경우도 일부 있었다. 향후 오역의 범위에 대해 사례별 연구가 진전되어야 할 것이며, 번역자와 평가자 사이에 토론의 장을 만드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번역서 평가에서 ‘정확성’ 분야에 대해 다음의 몇 가지를 제안한다. 오역의 범위는 좁혀서 잡되 평가 전체에서 그 비중은 높일 필요가 있다. 정확성 항목 내에서 평가기준을 세분화하고, 건수만이 아니라 오역의 심각성이 반영되도록 등급을 나눔으로써, 이 항목에서 정량적 평가가 최대한 가능하도록 고안하여야 한다. 그리고 이렇게 엄밀한 정확성을 요구하는 평가기준을 한국고전번역원 간행 번역서만이 아니라 여타의 번역서 전반을 대상으로 확대함으로써 부실한 번역서의 양산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 평가시스템 구축에 장기적으로 예산과 인력을 투여함으로써 오역 사례를 유형화하여 데이터베이스화하고 텍스트 유형별로 평가기준을 만들어가야 한다. 마지막으로, 한국고전번역원의 번역서에 대해서는 번역평가보다 번역비평이 더 강화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번역평가는 정량적인 면이 강조될 수밖에 없고, 따라서 아무래도 ‘정확성’ 항목이 관건이 된다. 그런데 한국고전번역원의 번역 사업은 번역자 선정과 번역 과정에 많은 심의와 자체 평가를 거쳐서 일정 수준 이상의 정확성이 확보되어 있으므로 사실 이런 방식의 평가에서는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하기 어렵다. 가독성이나 편의성의 측면은 정량평가가 용이하지 않을 뿐 아니라, 한국고전번역원 번역의 경우 개별 번역서에 대한 평가로서 보다는 번역지침 및 정책의 차원에서 논의되어야 할 부분이 많다. 그런 의미에서, 일방적인 평가의 방식보다는 상호 소통이 가능한 비평의 방식이 한국고전번역원 번역서의 특성에 더 부합된다고 본다. 오류와 단점을 지적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훌륭한 번역의 장점을 부각하고 번역과정의 다양한 국면들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을 유도함으로써 더 좋은 번역을 내기 위해서 그러하다. This study aimed at translation criticism and evaluation system. In this paper, I set limits to the translated and published books by the ‘Institute for the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ITKC)’, I analyzed those books, especially focused on the part of accuracy. And then I suggested new directions in this field. The evaluation work has been processed recent three years. And ITKC appointed outside specialists as reviewer for the sake of fairness. Fourteen books were reviewed by twelve researcher, and two books were reviewed by two institutes. All of them presented reports, and I used those reports as reliable sources. The result was like following. The main reasons which bring about mistranslation were misreading, lack of understanding about the situation and context, unnecessary translation of proper noun, misunderstanding of allusion. errors on animals and plants, needless amplification and so on. However there were some mistakes made by reviewers. Some of them were critical so that we need to make a forum for discussion between the translator and the reviewer for accurate translation. I suggest some issues about the field of accuracy. First, we need to narrow the range of mistranslation while we give more weight on it. Second, we need to departmentalize the evaluation contents to accomplish quantitative analysis. And then we would expand this standards into all of translated books to restricted mass production of trustless translation. Third, we need to inject budget and researchers to build a database which includes examples of mistranslation. Consequently, I would like to stress the need of strengthen the translation criticism. The evaluation system tends to emphasize quantitative side, thus the part of accuracy values above everything else. But the translation projects produced by ITKC mostly secured accuracy through several council and self assessments. Therefore, we can’t expect meaningful results by running this kind of evaluation system. It is not easy to evaluate the part of legibility and convenience, and there are so many points of dispute which should be dealt as a policy. Therefore, I think the interactive translation criticism is a better way to ITKC than the unreciprocated evaluation system. There is something in evaluating translation besides pointing out mistakes and weaknesses. We need to lead worthy discussions to find out a better way of translation.

        • KCI등재

          한국고전의서의 번역 현황과 활용 방향

          전종욱(Jeon, Jong-wook) 한국고전번역학회 2014 고전번역연구 Vol.5 No.-

          한국에서 고전 의서의 전통은 매우 깊다. 비슷한 실용학문으로 농학, 천문학 등과 비교해 봤을 때 의학은 압도적으로 많은 정보를 축적해 왔다. 동아시아 전통학문의 특징적 사례로 꼽아 부족함이 없다. 의학고전의 가치를 오늘에 되살리는 데에는 일차적으로 번역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 이 글은 우선 한국의학고전의 번역 현황을 살펴본 다음 한국한의학연구원 등의 번역 사례를 들어 앞으로 더 추가되어야 할 내용들과 고려되어야 할 요소들에 대해 제언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무엇보다도 의학고전의 번역을 담당하고 있는 전문가 집단에게 이 시대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간결한 한 마디의 메시지에 담아 던지고자 하였다. 그것은 ‘전 의서 동시번역’이다. 의학고전은 최고(最古)의 책에서부터 최근(最近)의 책까지 한 줄에 꿰어서 통째로 번역되어야 한다. 수천 년에 걸친 고전의서의 ‘연속성’을 통시적으로 연결하여 ‘의학고전’ 속 내용의 현재적 의미를 찾아야 한다. 과학에서 실험적 검증에 대비되는 역사적 검증이 미리 이루어져야 한다. 그렇다면 그 방대한 ‘전 의서 동시 번역’ 작업은 어떻게 수행 가능한가?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의학고전 번역전문가 그룹의 구성과 지원에 관한 문제이고, 이것은 확실히 정책 결정자의 몫이다. 그러나 의학고전 번역 전문가 그룹의 한 끝자락을 차지하고 있는 필자로서는 이 제안을 이 시점에 해야 할 책무를 느낀다. 우리의 역할은 지금 이런 작업을 시작해야 할 필요성을 대내외에 알리는 일이요, 저들의 일은 현재 국가 연구 예산을 중요도에 따라 배분하는 일이다. 전통의학의 저력이 한국만큼 거대한 나라가 없을진대, 미래에 의료 강국으로 발돋움할 대책으로 이보다 강력한 것이 있을까? Tradition of the Korea medicine classics is very deep in Korea. Tra ditional Medicine when viewed in respect to agriculture or astronomy, which had similar practical meanings on the East Asian societies, has accumulated overwhelming information. There is no shortage cited as a distinct characteristic of the traditional academic of East Asia. More than anything else the translation should be done today to revive the value of classic medicine. This article is done in a format that describes the translation status of Korea medicine classics, by raising the tran slation example, such as Korea Institute of Oriental Medicine and then make recommendations for the elements to be taken into account with the contents to be added in the future work. What is the experts in charge of the translation Korean medicine classics should do now, I tried to throw the message of brevity word. It is a ‘simultaneous tran slation of the whole Korea medicine classics’. We need to translate whole Korea medicine classics to a single line up from the oldest to the recent. We need to find the current meaning of the content in the ‘Korea medi cine classics’ in respect to the ‘everlasting continuity’ by connecting to diachronic of the classics over thousands of years. Compared to the experimental verification of science, we can do historical verification on the contents. And how does it work, simultaneous translation of the whole Korea medicine classics? The answer to this question is a matter related to support organizing the expert translator group, and that is certainly a share of policy-makers. However, as an author which occu pies one end of the expert group of the translation of classical medicine, I feel the responsibility at this point, this proposal must be done. Now, it is the duty of translator group to inform the internal and external of the need to start working like this way, while the policy-makers work is to allocate resources according to the importance and research budget of the current country. As a country succeeding a huge strength of traditional medicine like Korea, is there a more powerful strategy than this work as a measure to make way to medical superpower in the future?

        • KCI등재

          한국 한문고전서사 작품의 존재와 번역의 제문제

          신상필 한국고전번역학회 2019 고전번역연구 Vol.10 No.-

          Korean classical literature grew by sharing its stylistic characteristics under the influence of the East Asian Chinese character culture. Kim Si-seup the 15th century university symbolize the dawn of a narrative open <Geumo Sinhwa> peaking at ‘Chuan-qi’(傳奇) form is a typical case. However, Han-documentary styles such as ‘mongyurok’(夢遊錄), ‘an unofficial version of historical tale’(野談), and ‘the novel of the bedchamber’(閨房小說), which began to appear afterwards, are themselves achievements made in our unique sociocultural context. However, as such epic literature is recorded in Chinese, it is necessary to go through the rite of passage called translation. The problem is that there are many issues to consider in the translation process as the way Han- documentary literature exists is different from ordinary literary works. First of all, there are a lot of e-books of individual works. Yvonne each has the same differences as misalignment, elimination, abbreviation, and extra play.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select the best version prior to the translation, and based on this, the process of regularizing through a communion needs to be carried out. The following is the question of how far to recognize the boundaries of epic literature. Yadam, which appeared in the late Joseon Dynasty, is a case in point. This is because while Yadam has a collection of works that are highly epic, only some of them are recognized as epic. There is also the question of how to distinguish between works that tend to be novelized and those that exist on the boundary that are not. Lastly, there are many epic literature works that individual researchers and publishers have already translated. With regard to the essay of the current college entrance exam, quite a number of classical epic literature have been translated, and there are a lot of translated works in the interest of individual researchers. There are also cases where a piece has different styles and translations as it is repeatedly translated. In order to solve the difficult problem of translating works of Korean Chinese classics, such as the Korea Institute of Classical Translation is needed, among other If a central institution is established to translate the Chinese classics, we hope that the translation project with consistent policies and long-term prospects can proceed based on a sufficient understanding of the aforementioned issues. 한국 고전서사문학은 동아시아 한자문화권의 영향 아래 그 양식적 특징을 공유하며 성장하였다. 서사문학사의 서막을 열어 15세기 김시습의 金鰲新話 로 정점을 이룬 傳奇 양식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하지만 이후 등장하기 시작한 夢遊錄, 野談, 閨房小說과 같은 한문서사양식은 그 자체로 우리의 고유한 생활의식과 사회문화적 배경 속에서 이룬 성과이다. 그럼에도 이와 같은 서사문학들은 한문으로 기록되어 있어 번역이라는 통과의례를 거칠 필요가 있다. 문제는 한문서사문학의 존재 양상이 일반 문집들과는 달라 번역 과정에 고려해야 할 사안들이 많다는 것이다. 먼저 개별 작품들의 이본이 많다는 점이다. 이본들은 저마다 오탈자, 탈락, 축약, 부연, 개작과 같은 상이점을 지니고 있다. 이 때문에 번역에 앞서 善本을 선정해야만 하며, 이를 기준으로 삼은 교감과 정본화 과정이 필요하다. 다음은 서사문학의 경계를 어디까지 인정하느냐의 문제이다. 조선후기 등장한 야담이 대표적인 경우이다. 야담에는 서사성이 강한 작품집이 있는 반면, 일부 작품에만 서사성이 인정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인물전의 경우에도 燕巖 朴趾源의 ‘九傳’과 같이 소설화 경향이 강한 작품과 경향성이 약해 그 경계선에 존재하는 작품들을 어떻게 구분하느냐는 문제도 있다. 마지막으로 이미 개별 연구자들과 출판사들이 번역한 한문고전서사 작품들이 상당히 많다는 점이다. 현재 대학 입학시험의 논술과 관련하여 수많은 고전서사문학이 번역 소개되었고, 개별 연구자들의 관심 속에 번역된 작품들이 상당하다. 또한 하나의 작품이 반복적으로 번역되면서 서로 상이한 문체와 번역 내용을 갖는 경우들 역시 국가 차원의 번역사업에는 하나의 걸림돌로 작용하고는 한다. 이와 같은 한국 한문고전서사 작품의 번역에 관한 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한국고전번역원과 같이 장기적인 기획 속에 번역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담당 기관이 필요하다. 한문고전서사를 번역하기 위한 중심 기관이 마련된다면 앞서 언급한 문제들에 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관된 정책과 장기적 전망을 갖는 번역 사업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KCI등재

          한국고전번역원의 성과물 分類體系와 特殊古典 번역체계에 대한 연구

          최문식(Choi Moon-sik),전병수(Jeon Byung-soo),권을순(Kwon Eul-soon),조준영(Jo Jun-young),문대인(Mun Dae-in),노광래(Noh Kwang-rae) 한국고전번역학회 2016 고전번역연구 Vol.7 No.-

          2012년 한국고전번역원은 역사문헌, 한국문집, 특수고전이라는 분류체계의 확립과 함께 역사문헌번역실, 한국문집번역실, 특수고전번역실이라는 업무대상과 조직 구성이 일치하는 형태로 조직을 개편하였다. 이 과정에서 ‘역사문헌’과 ‘한국문집’ 중심으로 양분했던 성과물 분류체계에 특수고전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추가한 점은 주목할 만하다. 우리 고전 중에는 내용이나 형태상으로 특수한 문헌이 있고, 또 문헌을 번역하고 대중화하기 위해 특수한 방법이나 과정을 거쳐야만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특수고전을 전담하는 조직을 만든 것은 바람직한 일이며 향후 그 성과가 기대되는 변화라 할 수 있다. 그런데 번역원에서는 “한국고전번역원에서 번역하는 고전 중에서 文集과 『實錄』·『承政院日記』·『日省錄』을 제외한 서종은 모두 특수고전으로 분류”하며, “특수고전번역사업이란 …… 한국문집번역사업이나, …… 대형 국가편찬 연대기자료를 번역하는 역사문헌번역사업과 구분하기 위한 사업상의 구분이다.”라고 특수고전번역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다시 말해, 특수고전은 문집과 역사문헌을 제외한 문헌이며, 사업을 관리하고 수행하기 위한 편의성에 따른 정의와 분류라는 것이다. 본고에서는 기존의 연구 성과를 통해 서목 분류의 변화과정을 살펴보고 그 문제점을 분석한 후 ‘특수고전’ 분류체계의 합리적 정의와 분류 기준을 제안하고자 한다. 그를 위해 먼저 ‘특수고전’의 분류기준을 고전 자체, 번역을 진행하는 번역가, 번역 성과물을 향유하는 수요자 등의 측면에서 네 가지 기준을 제시한다. ①句文이 일반적이지 않은 것, ②번역에 전문적인 지식이나 기술 · 훈련이 필요한 것 ③원전에 도판이 많이 포함되어 있거나 독자가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번역물 이외의 콘텐츠가 필요한 것, ④텍스트의 불완전성으로 인해 번역에 특별한 과정 또는 취급을 거쳐야 하는 것 등이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역사문헌, 일반고전, 특수고전으로 분류하되 기존의 칸막이식 분류가 아닌 층위[layer]를 달리하는 방식으로 분류체계를 재편한다면 유연한 분류체계와 번역 프로세스를 통해 번역 결과물의 질적 향상과 다양한 활용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In 2012, the Institute for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ITKC) divided its works in three categories - Historical Literature, Korean Literature, and Special Literature - and accordingly re-established the organization as Translating Team for Historical Literature, Translating Team for Korean Literature and Translating Team for Special Literature. During this process, it is worth noting that a new category of "Special Literature" was added to the previously dual system. Among Korean Classics there are works that are particular either in content or in form, or some that might need special means to translate or popularize, and it was a necessary move to formulate a specific team for Special Literature. However, the ITKC "categorizes all books besides anthologies, Annals (實錄), the Diaries of the Royal Secretariat (承政院日記) and the Records of Daily Reflections (日省錄) among all the classics being translated by the ITKC", and explains the work of translation on special literature as "a categorization for sake of work, to distinguish from the work of translation of Korean literary anthologies, or the work of translation of historical literature dedicated to large scale translation of nationally compiled chronicles." In other words, "Special Literature" is work besides literary anthologies and historical literature, and is a category concocted for the sake of convenience for carrying out the business of the ITKC. This paper, by dealing with previous researches, looks into the changing process of categorization of catalogues of books, analyzes its problems, then offers a reasonable definition and standards for categorizing "Special Literature". First of all, four standards of terming a classic "Special" is discussed : first, abnormal phrasing; second, work that requires special training or knowledge for translation; third, work that requires other contents such as graphs or illustration for the reader"s understanding; fourth, work that requires special processes due to imperfections of the text. According to these standards, if translating materials are categorized in three, as previously, but in different layers and not simple blocks as before, flexible categorizing system and translation process will lead to a big improvement in quality.

        • KCI등재

          한국 문집 번역의 목적과 대상 선정

          장유승(Jang, Yoo-seung) 한국고전번역학회 2015 고전번역연구 Vol.6 No.-

          이 논문의 목적은 번역사업의 효율적인 수행과 한국학 발전이라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한국 문집 번역의 목적을 검토하고 그에 따른 번역의 우선순위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문집은 현전하는 한국 고문헌 가운데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며, 한국학 연구의 기초자료로서 가치가 높다. 따라서 문집 번역은 이러한 자료적 가치를 지닌 문집의 활용도를 높이는 방법이다. 초창기 문집 번역은 인력과 예산의 제한으로 인해 여러 각도에서 중요도를 따져 엄선한 문집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한국문집총간의 간행은 번역 대상 문집을 대폭 확대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권역별거점연구소 협동번역사업은 한국문집총간 정편의 완역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이는 한국문집총간을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일성록과 마찬가지로 하나의 거질 문헌으로 간주하는 데서 비롯된 현상이다. 한국문집총간 정편 수록 문집의 완역 필요성은 논의의 여지가 있으며, 번역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우선순위의 설정이 필요하다. 첫째, 중요도 높은 문집이 우선적으로 번역되어야 한다. 둘째, 거질의 문집이 우선적으로 번역되어야 한다. 셋째, 난해한 문집이 우선적으로 번역되어야 한다. 아울러 기존에 번역된 주요 고전을 재번역하고, 한국고전을 넘어서서 동아시아 고전으로 번역 대상을 확대한다면, 고전 번역의 파급효과는 더욱 커질 수 있을 것이다. This thesis examines the objective of translating Korean collected works from the macroscopic viewpoint of efficient performance of translation work and development of Korean studies and then, to seek priority of translation accordingly. Collected works occupy a significant portion among existing Korean old books and have a great value as basic data of research on Korean studies. Translation of collected works is a method to raise efficiency of collected works with such data value. Publication of Korean Literary Collection in Classical Chinese(韓國文集叢刊) was a momentum to expand object of collected works, and a project is under progress aiming at a complete translation of said Collection. This is a phenomenon arising from the fact that the Collection is recognized as large-volume books as Annals of the Dynasty of Chosŏn(朝鮮王朝實錄), Daily Record of the Grand Secretariat(承政院日記) or The Record of Daily Reflections.(日省錄) There is a debatable point in necessity of complete translation of Korean Literary Collection in Classical Chinese and it is required to set up priority for maximization of the effect. First, it is required to preferentially translate collected works with more importance. Second, it is required to preferentially translate large-volume collected works. Third, it is required to preferentially translate difficult collected works. At the same time, a ripple effect on the translation of the classic will be greater if retranslation of major classic already translated in the past and if the extent of translation is expanded to East Asia classic beyond Korean one.

        • KCI등재

          『고전번역사업』의 종합적 목표 설정을 위한 시론

          서정문(Seo, Jung-moon) 한국고전번역학회 2010 고전번역연구 Vol.1 No.-

          1895년 갑오경장으로 한글이 공용어로 결정되면서 1500여년간 한반도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던 한문은 퇴장하기 시작했다. 특히 미군정이 시작된 1950년도 이후 한글이 명실상부한 공용어가 되었다. 한문의 퇴장과 함께 당변한 과제는 한문고전적의 한글화(번역)이었다. 한문의 퇴장이 가속화 될수록 한문고전을 조속히 번역하여 후세들에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시작된 고전번역사업은 1977년 고전번역촉진계획, 1985년 고전국역활성화방안이 수립되면서 지속적인 발전을 하였다. 특히 고전번역활성화방안에는 한국문집총간편찬사업 계획이 포함되었는데, 이는 번역사업이 아니라 고전적을 정리하는 사업이었다. 한국문집총간은 고전적 정리의 모범을 보여주었다. 전체 한국문집의 목록을 조사하여 659종의 문집을 선정하였다. 그 문집들의 異本을 조사하여 그 중에 가장 좋은 본[善本]을 선정하였다. 그리고 목차, 색인, 해제 등 각종의 工具書를 개발하였다. 한국문집총간은 한국학 연구의 기본자료가 되었다. 한국문집총간의 간행은 우리에게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였다. 즉 고전을 잘 번역하기 위해서는 原典이 잘 정리되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定本化) 이런 사실에 가장 먼저 주목한 사람은 신승운이다. 그는 1989년에 「한국전적정리의 제문제」라는 논문을 발표하여 한국전적정리의 이론적 바탕을 제공했다. 그는 번역을 독립적인 행위로 보지 않고, 전적정리의 한 과정으로 이해했다. 즉 정리는 번역을 위해서 반드시 선행되어야할 조건으로 보았다. 이런 관점은 2008년에 수행된 「한문고전 정리 번역 시스템 연구」에서도 그대로 계승되었다. 즉 이제까지의 번역 일변도적 사고에서 벗어나 정리라는 보다 포괄적 개념이 도입되었으며, 고전번역사업을 정리(정본화)와 번역(한글화)의 양립된 구조로 파악하였다. 번역은 일반적으로 출발어와 도착어로 정의된다. 즉 출발어의 효용성은 번역과 함께 소멸된다. 그러나 한문고전의 번역을 일반적인 외국어의 번역과 동일하게 볼 수 없다. 한문은 출발어가 아니라 1500여 년간 사용된 우리민족의 공용어이기 때문이다. 마치 한자문화권의 한문이나 영어문화권의 라틴어와 같은 위치이다. 즉 소멸되지 않는 고전어의 위상을 가지고 있다. 한문고전번역사업의 최종결과물은 한글화된 고전의 총합이 아니다. 현대적이고 과학적인 방식에 따라 잘 정리된 한문고전의 총체와 이를 바탕으로 잘 번역된 한글 고전의 총체가 짝을 이루어 결합된 구조가 한국고전번역사업이 추구해야할 최종 목표이다. 따라서 고전번역사업은 한문고전을 한글로 번역하는 “한글화” 사업과, 한문원전을 현대적 방식의 정리하는 “정본화” 사업으로 구성되어야 할 것이다. After The Kap-o Reform(l894-1895), the Korean alphabet(Hang?l) has been used as the official language and the official status of Chinese writing system has faded away. Since 1950, American Military Government in Korea exclude Chinese writing system from education under the new system. For this reason. the translation work of Korean classics has been assigned to us. As Chinese writing system has become nominal. it was inevitable to translate the Korean classics. “The plan to promote the translation of classics” in 1977 and “the program to revitalize the translation of classics” in 1985 obtained a good result. Above all. the program in 1985 included a task to compile “Korean Collection Work Series”, which systemized immensely the old documents and classics. Korean Collection Work Series made a good exemplar on the systemization of classics. It covered all the records and list of Korean collection works, and selected 650 collection works. It checked the contrast between variants of the standard editions of books, and contained the good edition and included a table of contents. index. bibliographical introduction. etc. It has been used as a basic reference data on Korean studies. Since Korean Collection Work Series has been published, a new consciousness on translation of classics awakened. That is to say, to translate the classics properly, it is indispensible to prepare a fully arranged original text. For the first time, Shin, Seung-Woon gave rise to public discussion on this situation. He put forward a remarkable theory on the systemization of old documents and records in “The various problems of the systemization of korean documents and classics”. His contention if that the translation if not an independent work, but one process to systemize old documents and classics. His conclusions is, so to apeak, the systemization should precede the translation. From this point of view, “A study on the systemization and translation of Chinese classics” in 2008 insisted that it was necessary to bring focus into the systemization, and to rearrange the task of systemization and translation to work out a plan of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It is ordinary to define that a translation includes a source language and a target language. The usefulness of source language would disappear after a translation is completed. But the translation of Korean Chinese classics is not same as that of other foreign language. In Korea, Chinese writing system has been used as the official language during 1500 years, It is a similar instance as Latin language which is not extinct in English cultural area, namely, a classical language. An end of the task of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is not only a sum of translation of classics in Korean alphabet. The old Korean classics properly translated and the Chinese classics systemized contemporarily and scientifically should cohere to demonstrate the effective value of the task of translation and usefulness of classic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wo task, so to speak, the task of “translation in Hangul” to translate the old Chinese classics, and the task of “systemization” to update the old records and documents.

        • KCI등재

          북한의 한문고전번역 현황과 한문고전번역 원칙

          권경순(Kwon, Kyong-soon) 한국고전번역학회 2018 고전번역연구 Vol.9 No.-

          북한의 한문고전번역은 1950년부터 시작되었다. 최초의 번역서는 『동국병감』으로 1950~60년대에는 『삼국유사』, 『삼국사기』, 『고려사』 등의 국가고전은 물론이고 『박지원작품선집』, 『정약용작품선집』 등 다수의 문집도 선역하여 출판하였다. 1970년에는 『리조실록』을 번역하였고 1990년대에는 민족고전학회를 창설하여 번역 대상을 선별하고 번역사업을 진행해나갔다. 이후 잠시 소강상태였던 한문고전번역은 2010년대에 다시 활발히 진행되어 『비변사등록』과 『증보문헌비고』를 완역하였고, 현재 『팔만대장경』과 『일성록』을 번역하고 있다. 북한의 한문고전번역연구는 2000년대에 들어와 본격적으로 진행되었다. 다수의 연구가 번역원칙에 집중되어있다. 북한의 한문고전번역의 기본 원칙은 ‘역사주의적 원칙’과 ‘현대성의 원칙’이다. 두 기본 원칙 하에 서목별로 세부 원칙을 세워 번역을 진행하고 있다. 교감을 진행하고 번역 대안 등을 통해 번역의 일관성을 유지하고, 내용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의역을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하고 있다. North Korea"s translation of the Chinese classics started in 1950. The first translation was Dongguk Sesam in the 1950s and 1960s. In addition to the literature collection of the three kingdoms, the literature collection was carried out by the three countries, and the literature collection was supported by many people. In 1970, it translated the "Riju-Silok" program, and in the 1990s, it created the National Classical Society to select the subjects of the translation and carry out the translation business. After a short period of absence, the translation was active again in the 2010s. North Korea"s research on translating Chinese classics was conducted in the 2000s. Many studies are focused on the principles of translation. The basic principles of North Korea"s translation of the Hanmun High School are "historical principles" and "the principles of modernity." Under the two basic principles, the detailed principles of each book are set up and translated. It is using various methods such as maintaining consistency in translation through communication and alternative translation, and using medical services to communicate contents accurately and efficiently.

        • KCI등재

          古典飜譯 人力養成過程의 現況과 展望

          윤지훈(Yoon, Ji-hun) 한국고전번역학회 2010 고전번역연구 Vol.1 No.-

          본고는 현재 국내 여러 기관에서 실시되고 있는 고전번역 인력양성과정의 교육 목표와 교과과정을 점검하고, 이를 외국의 몇몇 주요 사례들과 비교ㆍ검토함으로써 향후 우리나라의 고전번역 인력양성과정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전망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검토 결과 현재 우리나라에서 운영되고 있는 고전번역 인력양성과정은 각 기관마다 추구하는 교육목표에 따라 대체로 알맞은 교과과목을 편성하고 있으며, 비 제도권의 경우는 한문 원전 강독에, 제도권은 원전 해독과 관련된 이론학습이나 실습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국내 기관과 국외 기관의 인력양성과정을 비교해본 결과 양자 간에는 유사한 점도 있었으나 각 나라와 기관의 특수성이 반영되어 있었다. 따라서 보다 우수한 고전번역 인력의 배출을 기대하기 위해서는 현재 우리가 갖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은 국외 제도에서 참조할 만한 부분을 찾아 수정해 나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본고에서는 고전번역 인력양성과정을 통해 배출된 인력들의 번역능력을 제고하기 위해서 다음 두 가지 방안을 생각해보았다. 첫째, 고전번역이 보다 전문적인 학술번역을 지향 하려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양성과정을 세분하여 분야별 전문 번역 인력을 양성해야 하며, 이를 위해 고전의 정리를 전담할 전문가를 아울러 양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일정한 과정을 거쳐 양성된 인력에 의해 번역될 결과물이 균질성의 확보를 위해서 한국고전번역원을 위시한 한문고전 관련 기관들이 긴밀히 협조하여 양성 인력의 번역능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This is set on forecasting the way for the course of training for human resources of the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to go hereafter, by checking the goal of study and curricula about it carried out in domestic institutes now and comparing with them in the foreign. As the result, the domestic form generally reasonable subjects for their goals of study; the reading Chinese classics put first in the unofficial but the official devote themselves to translating it or studying a theory. Also there is the similarity or speciality in their own way between the domestic and the foreign. Consequently, it is necessary to accentuate internally strong points as well as modify weak points as referring to external merits. So, this suggests the following two ways to raise the ability to translate; firstly. for more expertly academic translation, the present course of training need to train for professional translators as subdividing the course of training for human resources into sections and cultivate specialists wholly charged for setting Chinese classics in order. Secondly, it is necessary for home institutes like Institute for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to devise a system for the objective certification of the ability to translate the chinese classics though close cooperation each other so that the translation by the professional acquires qualitative uniformity.

        • KCI등재

          고전번역대학원 설립방안 연구

          남지만 한국고전번역학회 2019 고전번역연구 Vol.10 No.-

          The Institute for the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has led many translation projects of Korean classics and it has accumulated a lot of achievements, but the limits of these achievements have been revealed. This research proposed the establishment of a graduate school of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as a way to overcome these limitations. The establishment of a graduate school of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will make the opportunity to overcome the limitations and problems of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by means of strengthening the capacity of academic research of Korean society related to classical translation. Most of the limitations and problems of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was related to the lack of preparation of basic researches such as classical theories on the translations of classics. That is why the graduate school of the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was discussed as a supplement. The graduate school of the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which was suggested in this project, will play a major role in activating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into academic field. Korean Chinese-written Classics is the key chain that inherits the historical and cultural traditions of the Korean people. However, it is at a limit that could not be fully utilized due to linguistic and cultural barriers. The graduate school of the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will build and cultivate the ability to develop various cultural contents of Korean classics by connecting education and field in research and education. If the establishment of the graduate school of the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is complemented with the Institute for the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the concrete connection of education and the working field will be realized. It would be a collaborative research system between classical translator and graduate school. In order to achieve this goal, it is necessary to plan and prepare the establishment the network among the related institute such as Institute for the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s, the graduate school of the classical translation studies and other universities. This network will provide graduate students with various research and training opportunities through research networking with academic institutions in and outside of Korea. 근대 이전 시기의 우리 민족공동체의 기록물은 대부분 한문이다. 현대에 이르러 이 기록들이 현대한국어로 번역되지 않으면 민족공동체의 기억이 단절될 수도 있다. 국고지원으로 고전번역사업을 진행하는 까닭은 이 일이 민족공동체의 기억을 이어가는 행위라는 것을 인식했기 때문이다. 고전번역작업은 다양한 경로로 고전번역자가 양성되었기 가능하였다. 본고는 고전번역이 이어지기 위한 필요조건인 고전번역자 양성문제에 대하여, 특히 최상급의 학술과정인 대학원 과정을 중심으로 검토하려 한다. 우리나라에서 학문적 축적은 학과형태의 학술적 연속성에 기초하기에 협동과정 형태의 운영으로는 번역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데 한계를 피할 수가 없다. 독립된 학과형태의 고전번역학 과정이 필요한 이유이다. 이러한 학과 과정은 한학(漢學)이 갖는 학문체계의 통합성을 복원하여, 번역학의 기반에서 학문적으로 재구성해야 하는 학문적 요구에 부응하는 명실상부한 ‘고전번역학’ 과정이 되어야 할 것이다. 이에 대한 해답으로 고전번역사업을 주도하는 한국고전번역원을 중심으로 독립적인 고전번역대학원을 설립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다. 현실적으로 독립적인 학문기구로서 고전번역대학원의 설립이 어렵다면, 공동학위제도를 바탕으로 하는 통합적인 협동과정 형태를 상정할 수 있다. 대학의 기존 고전번역협동과정과 한국고전번역원이 ‘한국고전번역학 공동학위과정’을 만들어 고전번역자 자격취득에 관한 부분은 한국고전번역원이 주로 담당하고, 연구를 통한 학위 취득에 관한 부분은 대학에서 주로 담당하는 형태로 고전번역대학원 과정을 운영하는 것이다. 서울과 지방에 있는 대학의 고전번역협동과정을 하나로 연계하여 공동학위과정 혹은 복수학위과정으로 운영하고 거기에 고전번역원의 번역교육과정을 공통과정으로 설정하는 방법이다. 이와 같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의 고전번역원은 다음과 같은 변화가 요청된다. 첫째, 현재의 연수과정과 연구과정은 학점인정제를 바탕으로 하여 학점교류가 가능한 형태로 변화하여 정규 교육제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둘째, 2018년 처음 도입되어 직업교육에 가까운 형태로 운용되는 교감표점전문가 양성과정, 편집전문가 양성과정을 온전한 직업교육훈련 과정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물론 고용노동부 등의 충분한 정부지원을 얻어서 내실 있는 교육이 될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다. 고전번역대학원 과정에 대해서는 국가의 정체성확인과 그것을 기초로 국가의 정신문화를 창달하는 기반사업이기에 국가주도의 투자가 요청된다.

        • KCI등재

          한국천문학사 문헌 번역의 현황과 과제

          박권수(Park, Kwon-soo) 한국고전번역학회 2014 고전번역연구 Vol.5 No.-

          이 논문에서 필자는 2014년 현재까지 이루어진 한국천문학사의 문헌들에 대한 번역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확산, 발전되는 과정을 정리하였다. 논문에서는 우선 유경로, 이은성, 현정준 선생에 의해서 『七政算內外編』이 번역된 과정(1973-74)과 이후 2000년대 들어서 천문학사 문헌과 자료들이 본격적으로 번역되는 모습들을 정리하였으며, 다음으로 『조선왕조실록』과 『승정원일기』 등의 편년사 문헌들속에 남아 있는 천문학 자료들에 대한 번역의 현황들을 정리하였다. 이어서 아직 번역이 되지 않은 한국천문학사의 주요 문헌들이 어떠한 것이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또한 그동안 간행되었던 천문학사 문헌들에 나타나는 몇 가지 오역들을 살펴보고, 마지막으로 한국천문학사 문헌들의 몇가지 특징에 대하여 논하면서 올바로 이해와 번역의 방안들을 제안하였다. In this article, I described the history of translation of traditional liter atures on astronomy. In Korea, the translation process of traditional astronomical literature was started with the translation of Chiljeonsan (Calulation on the motion of seven celestial bodies) by Yu Gyeongro, Yi Uen seong, and Hyeon Jeongjun. I summarized the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translation process of astronomical literatures after translation of Chiljeonsan. I examined the situation of translation of articles related to astronomy remained in Joseon Wangjo Sillok (Annal of Joseon Dynasty), Seungjeongwon Ilgi (The Daily Records of Royal Secretariat), and other chronicles of Joseon Dynasty. I also arranged the literatures of traditional astronomy that need to be translated as soon as possible. After that, I analyzed the some errors founded in translation books published already. Consequently, I proposed the future project on the translation of astronomical literatures with plan of training professional scholars on traditional astronom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