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글 고소설자료 DB화의 현황과 과제

          안영훈,차충환,김동건 한국고소설학회 2016 古小說 硏究 Vol.42 No.-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present condition and task on database[DB] of Hangeul materials of classical novel. Today, normal DB on Hangeul classical novel not exist. But in the future, to make normal DB, we have to examine existing system. And we have to examine that it was compose of certain structure and system. To achieve this purpose, we examined to four institution systems. They are Jangseogak Royal Archives, KRpia, Digital Hangeul Museum, National Library of Korea. And we showed pictures on each feature. The next, we examined study on Pansori DB. Meanwhile, the materials of the Pansori text was made to electronic documentary widely. And a annotation books and Pansori dictionary, Pansori CD was made based on the materials. Besides various structure and system was designed for future Pansori DB. We showed them into many pictures. Last, we presented task for database of Hangeul materials of classical novel. To make DB on Hangeul classical novel, it is need many basic conditions such as collected data, good researcher, mony. To satisfy this many basic conditions, the union between National Hangeul Museum and the Society of the Korean Classical Novel is very important. 본고에서는 한글 고소설자료 데이터베이스(DB)화의 현황과 과제를 개략적으로 살펴보았다. 현재 고소설의 경우 본격적인 의미의 DB는 없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제대로 된 DB를 만들기 위해서는 비록 기초적인 단계의 시스템일지라도, 그 시스템이 어떤 구조와 체계로 이루어져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그래서 본고에서는 ‘왕실도서관장서각디지털 아카이브', ‘한국의 지식콘텐츠', ‘디지털한글박물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네 기관의 고소설자료 정보 제공 시스템을 살펴보고 각각의 특징을 제시하였다. 다음으로 판소리작품 DB화와 관련된 두 사례를 살펴보았다. DB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광대한 자료 파일이 필요한데, 판소리작품의 경우 비교적 많은 양의 전산 자료가 구비되어 있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서 교주본, 판소리사전, 판소리DB 설계, 판소리CD 등의 성과물을 제출한 바 있고, 향후 판소리 DB를 구축하기 위해 요구되는 구조와 체계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모색되었는데, 그 주요 성과를 제시하여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고소설자료 DB화의 과제를 간략히 제시해 보았다. 고소설은 질량의 면에서 큰 부피를 지닌 것이기 때문에, 자료 확보, 연구인력, 재정 등의 측면에서 만만치 않은 기반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의미 있는 DB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한글박물관과 같은 국가기관과 연구 인력의 집결체인 한국고소설학회 간의 협업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본다.

        • KCI등재

          <許生傳>의 英譯本을 통해 본 한국고소설 英譯의 문제 : through the English versions of <The Story of Master Ho˘>

          오윤선 한국고소설학회 2004 古小說 硏究 Vol.17 No.-

          100년이 넘은 한국고소설 영역의 역사는 3기로 나뉘어질 수 있다. 1기에는 주로 선교사들을 중심으로 한 해외출판이 이루어졌고, 2기에는 한국인들에 의한 국내출판이 주를 이루었다. 3기는 외국의 한국문학자들에 의한 외국출판이 대부분이다. 최근 한국문학의 영역작품수는 늘고 있지만, 주로 현대문학작품들이며 고소설의 경우에는 현재 침체기에 있다. 논자는 한국고소설 영역본들을 원전과 비교하는 작업을 통해, 우리 고소설 영역작업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를 마련하고, 앞으로의 영역작업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 먼저 하나의 예로 박지원의 <허생전>을 살펴보았다. <허생전>은 독서물로서나 학문적 연구의 대상으로서 영어문화권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작품인데, 영역본으로는 문희경, Peter Lee, David McCann이 영역한 세 가지가 있다. 먼저 여러 가지 오역들이 눈에 띤다. <허생전>은 한문소설로 한자의 정확한 해석이 필요하지만, 영역자들의 漢文 誤護이 英文 誤譯으로 이어지는 부분들이 있었다. 또, 한국 고유문화에 대한 이해부족과 문맥을 잘못 이해한데서 온 오역들도 보였다. 그리고, 우리 고유의 용어를 옮기는 것도 어려운 일인데, 이는 사학자, 철학자 등과의 협의를 통해 통일을 해나가야 할 것으로,'the civil service examination[kwagoˇ]'와 같은 표기법으로 통일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이와 함께 작품, 출판사, 역자의 선정문제 등과 같은 영역의 실제문제에 대해서도 고민해 보았다.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한국고소설 영역작업은 활발하게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There is a history of more than one hundred years of the translation of classical Korean novels into English versions. We can divide this history into three periods. In the 1st period (1889-1950), some translations were made by missionaries published outside of Korea. In the 2nd period (1950-1979), Koreans translated novels and published them in Korea. In the 3rd period (1980-present), foreigners who study Korean literature have published outside of Korea. Even though the English versions are increasing, most of them are about modern Korean novels. In this paper, through the comparison of the English versions with the original texts, I promote peoples' interest in the English versions of classical Korean novels and help develop the future work of translating. First of all, as an example I have studied "The Story of Master Hoˇ" written by Pak, Chi-won(1737-1806). It is a classical Korean novel written in Chinese. "The Story of Master Hoˇ" has three different English versions. Moon, Lee and McCann are the translators of these three different versions. Even though there are numerous translations, those versions have several common problems. "The Story of Master Hoˇ" is a classical Korean novel that was originally written in Chinese. Therefore, we must translate each Chinese word into English. There definitely needs to be a great deal more care and attention when trying to translate. And, translators have to translate proper nouns, historical and philosophical vocabularies carefully, because those are imbued with profound meaning. In order to do this correctly they would need to consult with experts in History or Philosophy to correctly explain the terms. And also, I have researched the practical problems like choosing the text, the translator, and the publishing company. The translating work should move forward enthusiastically for the globalization of Korean literature.

        • KCI등재

          초창기 한국영화사에서 고소설의 영화화 양상과 근거

          권순긍 한국고소설학회 2016 古小說 硏究 Vol.42 No.-

          The paper examines the aspects of filmed classical novels and the reasons they were preferred as original works in the early history of Korean movie(1923-1925). It covers Choon hyang Jeon, Jang wha Hong ryeon Jeon, Oon yung Jeon, and Sim chung Jeon. The early movie Choon hyang Jeon emphasized Choon hyang's fidelity and her ordeal caused by her conflicting positions. One was her inferior social status as Gee sang, dancing girl, who was available to a powerful magistrate, and the other was her adhesion to being faithful to a young scholar, Yi Mong ryong. As a result, the movie could feature 'the faithfulness of the dancing girl' effectively. The novel Jang wha Hong ryeon Jeon closed with a happy ending in which Jang wha and her younger sister Hong ryeon led a happy life after their rebirth though their former lives were full of pains and ordeals. Unlike the original, the movie Jang wha Hong ryen Jeon focused on the generic features of 'domestic tragedy', so that the movie underlined stepmother's evil scheme and daughter Jang wha's resentment and revengement. The movie Oon yung Jeon had a different ending from the original. In the latter part of the movie Oon yung, a palace maid, and a young scholar Kim Chinsa made an elopement and committed suicide by drinking poisonous liquid together. These episodes are supposed to reflect the love trend at the time. This trend of elopement and poison drinking was triggered by the earlier released movie 'Song of Love Tragedy' which covered the real suicide incident of Gee saeng Kang Myung wha. The movie Sim chung Jeon climaxed when Sim chung plunged in the In dang Waters as a sacrifice. Other sequences were arranged before and after this critical scene purposefully. For example, the episode of Sim chung becoming Emperor after her rebirth was presented not by chronological sequence, but by picture technique flashback. As a result, the movie could effectively highlight the tragedy of Sim chung's sufferings and death, which accorded its generic features of domestic tragedy. The reason so many classical novels were filmed in the early movie was above all the characteristics of narrative of classical novel. Its narrative dealt with main character's misery and difficulties, their overcoming of these ordeals with the help of some other character, and a happy ending. This popular narrative satisfied the demand of the movie. What is noteworthy is the filmed novel derived not from the earlier handwritten version or engraved version, but rather from the printed version. The narrative of printed version was popular since 1910 and people were more familiar with this kind of version. That's why the printed version could mostly be adopted as an original of film. Moreover, the classical novel and the early movie had an affinity in the receptive way of text as well as the content of text. In the period of a silent movie, a film interpreter was the most important film device and he led the whole movie. Therefore, many theaters fiercely competed for the best film interpreter at the time. What is interesting is that the melodious movie explanation by the film interpreter was very similar to the story telling of Chun gi soo(傳奇叟), story-teller of classical novel, in the preceding period. The text in the period of the silent movie was received in the way of recital or interpretation like the classical novel. Due to this similar way of reception, classical novels could naturally be chosen as original works in the early movie history. 한국 영화사 초창기에 영화화 됐던 4편의 고소설, <춘향전>, <장화홍련전>, <운영전>, <심청전>을 중심으로 그 영화화 양상과 근거를 살펴보면, <춘향전>은 춘향의 정조에 초점을 맞춰 수난당하는 춘향을 강조함으로써 누구나 상대역이 될 수 있지만 자신에게만은 정절을 지키는 ‘열녀기생'의 이미지를 형상화 했으며, <장화홍련전>은 ‘가정비극'이란 표제에 맞게 행복한 결말을 보이는 소설과 달리 계모의 흉계로 인한 죽음과 장화의 신원이 중요하게 다루어졌다. <운영전>은 원작과는 다르게 뒷부분에서 운영과 김진사의 ‘사랑의 도피'를 다루어 결국은 동반 음독자결하는 것으로 끝을 맺었다. 앞서 개봉한 강명화의 자살사건을 다룬 <비련의 곡>을 따라 사랑의 도피와 동반 음독자살이라는 당시의 연애풍조를 수용한 것이다. <심청전>은 제물로 인당수에 빠지는 심청의 모습을 절정으로 앞뒤에 여러 시퀀스를 배치하여 ‘가정비극'이라는 표제에 맞게 고난과 죽음의 비극성을 강조했다. 초창기 영화사인 1923~25년 고소설이 이렇게 대거 영화화 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도 고소설이 지니고 있는 내러티브가 비참하거나 어려운 처지의 주인공이 이를 극적으로 극복하고 행복한 결말을 맞이한다는 ‘대중서사' 방식으로 영화의 문맥에 잘 들어맞기 때문이다. 이는 필사본이나 방각본과 같은 전대의 고소설이기보다 1910년대 이래로 널리 읽혔고 당시 대중들에게 익숙한 활자본 고소설의 내러티브가 영화로 수용된 것이다. 작품의 내용면에서 뿐만 아니라 텍스트 수용의 측면에서도 고소설과 영화는 친연성을 지니고 있다. 무성영화 시대에 변사는 영화를 이끌어가는 가장 중요한 기제였다. 그래서 각 극장마다 유명변사를 모셔가려는 경쟁이 치열했다. 그런데 변사의 구성진 해설은 전시대 고소설을 읽어주던 이야기꾼, 곧 전기수(傳奇叟)의 방식과도 유사하다. 무성영화 시대의 텍스트 수용 방식은 고소설과 마찬가지로 낭독 혹은 해설을 통한 수용이었고, 이런 동일한 방식 때문에 초기 영화사에서 많은 고소설이 자연스럽게 영화화될 수 있었던 것이다.

        • KCI등재

          2000년 이후 출간 한국고소설 영역본의 양상- The Novels of Park Jiwon과 Unyǒng-jǒn 을 중심으로

          오윤선 한국고소설학회 2014 古小說 硏究 Vol.38 No.-

          In this treatise, I examine The Novels of Park Jiwon, translated by Emanuel Pastreich, and Unyǒng-jǒn, translated by Michael J. Pettid; both these works have been published since the year 2000. I closely examine choices of original text, translation, footnotes, and translator introductions. The translations themselves were excellent, as the original texts were carefully annotated and translated in full. They are worthy academic materials that reflect contemporary research in Korea. The English glossary of Korean studies is being updated constantly, and English language source books of Korean studies are being developed since the year 2000. However, the serious problem is that the competent translators have been decreased. Therefore, translators need continuous support at the national rather than individual level. Native English speaking scholars must be encouraged to collaborate with Korean scholars on the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al novels. These steps will serve as a foundation to promote the English translation of Korean classical novels. 본고에서는 2000년 이후에 출간된 한국고소설 영역본인 엠마누엘 페스트라이쉬(Emanuel Pastreich)의 연암작품 영역본, The Novels of Park Jiwon과 마이클 페티드(Michael J. Pettid)의 <운영전> 영역본, Unyǒng-jǒn을 살펴보았다. 원전의 선택, 작품의 번역, 주석, 서문 등 여러 면에서 꼼꼼하게 살펴본 결과, 다행히도 원전에 충실하며, 주석 작업에도 공을 들인 좋은 번역이었다. 본 번역본들은 한국의 연구성과도 반영하고 있어, 영어권에서 쓰일 학술연구 자료로서도 적절했다. 2000년 이전의 한국고소설 영역본들과 비교해보면, 2000년 이후에는 한국내 연구 성과의 축적, 영문 한국학자료의 개발, 용어의 통일을 위한 용례사전의 보완 등 영역에 도움이 되는 작업들이 이루어지면서 번역환경은 더 좋아졌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이러한 한국고전을 번역할 수 있는 역자가 많지 않다는 것이다. 따라서 국가차원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며, 영어원어민 학자와 한국학자와의 공동번역 등을 대안으로 삼아야겠다.

        • KCI등재

          고소설의 영화화 작업을 통해 본 고소설 연구의 과제 : 고소설 <장화홍련전>과 영화 <장화, 홍련>의 사례를 중심으로

          조현설 한국고소설학회 2004 古小說 硏究 Vol.17 No.-

          디지털 환경이라는 새로운 조건 속에서 고소설 연구와 연구자의 위상은 어떠해야 하는가? 먼저 고소설 <장화홍련전>의 영화화와 그 비평 작업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고소설에 대한 무지를 불식시키기 위한 고소설 연구자들의 메타비평적 개입이 요청된다. 그리고 그 연장선에서 고소설 연구자의 새로운 과업들, 곧 일반 서사이론에 대한 연구, 고소설의 다양한 판본화 작업이나 그 결과에 대한 비평 작업, 현대적 판본에 기초한 재창작이나 재창작에 대한 비평적 작업, 이런 작업의 교육 현장과의 연동(聯動)이 긴요하다. 그간 고소설 연구자들은 이런 과제들에 대해 무관심했지만 이는 전자매체 시대에 새롭게 개척하지 않을 수 없는 과제들이다. 아울러 이런 새로운 글쓰기를 수용할 수 있는 매체가 개발될 필요가 있고 이와 관련하여 학회지의 성격에 대한 재검토가 요청된다. What place should studies on Korean classical novel and its research worker have in new situation of the digital environment? First, knowing from cinematizing and criticizing an <Janghwahongryonjeon薔花紅蓮傳>, the metacritical intervention of an Korean classical novel researcher is requested for removing ignorance about an Korean classical novel. And in an extension, it is urgent for new works of its research-the study about a narrative theory, the various reversion of an Korean classical novel and critique about its result, and the recreation based on reverting and critique about recreation-to connect with an educational spot. These subjects have been ignored by existing Korean classical novel researchers but they are fields must be developed newly and writing must be tried newly.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develope the media being able to accept these new writing and the review about the character of journal is requested.

        • KCI등재

          다매체 환경 속에서의 고소설 연구 전략

          조혜란 한국고소설학회 2004 古小說 硏究 Vol.17 No.-

          이 논문의 목적은 고소설이 오늘날과 같은 다매체 환경 속에서 다양한 문화 컨텐츠들과 더불어 어떻게 공존할 수 있을지 그 가능성을 모색하는 것이다. 우리가 고소설의 잠재적 독자라고 간주하는 새로운 세대들이 가장 많이 접하고 요구하는 것은 바로 멀티미디어 환경과 인터넷이라는 매체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들과 고소설의 접점을 마련하자면 고소설 연구 역시 다매체 환경이라는 오늘날의 매체적 특성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할 것이다. 고소설과 디지털 매체를 비교해 본 결과, 고소설의 서사와 디지털 스토리텔링은 우연성이 높은 공간의 성격, 사건의 텍스톤적 성격 등의 측면에서 매우 유사하다는 특징을 보인다. 우선 고소설을 멀티미디어로 구현할 때 유념해야 할 점은 바로 시각 정보의 제시이다. 또 고소설 연구자들은 인물 연구를 할 때, 등장인물에 대한 관심의 영역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으며, 서사 단락을 제시할 때에도 어떤 주제를 중심으로 한 서사 단락을 집약화하여 제시할 필요가 있다. 고소설 작품에 대한 접근 방법 역시 정치, 역사, 이념 등의 거시적 담론만이 아니라 일상, 생활 등의 미시사적인 관심에서의 연구가 더 필요하며, 현대역본의 출판도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전공자들의 연구 결과에 토대한 이런 성과들이 쌓여갈 때 고소설은 오늘날의 문화 속에서 현재형으로 향유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aims to search for ways how Korean classical novels could be enjoyed in the multimedia-based-environment of these days. Considering that multimedia and internet are widely used in everyday life of young generations who are potential readers of Korean classical novels, the characteristics of media should be studied by researchers of Korean noveIs. Narratives of Korean classical novels and digital storytelling are found to be very similar in two aspects, the characteristic of space and the way of telling incidents. For Korean classical novels to be embodied in the multimedia contents, research of visual information should be produced. And the shudy of characters should include consideration of not only hero/heroins but also mutant characters. When the way of presenting events is studied, events should be collected according to certain elements such as episodes, backgrounds and so on. As for the academic approaches, the viewpoint of microanalysis of everyday life should be considered as important as that of macroanalysis of history, politics and ideology. Finally publishing Korean classical novels with good translation into modern Korean language is very important, too. When these results are fully produced by specialists, Korean classical novels could be well enjoyed as contemporary cultural contents.

        • KCI등재

          한ㆍ중 고소설의 인물출생담 비교 연구 -강생담과 전생담을 중심으로-

          최길용 한국고소설학회 2008 古小說 硏究 Vol.26 No.-

          In this article I compared and analyzed the person birth tales which appears to ancient novels of Korea and China. And through this I tried to clarify the feature and the world view of two country novels. As well as, from this process, I tried to seek the factors which are able to become the evidence which distinguishes Korean ancient novels and Chinese ancient novels The result, I founded the truth which incarnation tales降生譚 had been expressing with typical motif of the person birth人物出生話素 in the Korean ancient novels, and the truth which the tales of metempsychosis轉生譚, in the same way, were expressed with typical person birth motif in the Chinese novels. By the way in the incarnation tales of Korean ancient novel, people think the birth origin of the human to descending of heaven existence. And in the metempsychosis tales of Chinese ancient novel, people think the birth origin of the human to metempsychosis of the ground existence which includes human. With like this reason the ancient novels of two countries were showing the very different qualities in the view of human and things origin人物由來觀 and the view of the world世界觀. Namely, the Korean ancient novels are showing the theory that human and things origin are different人物由來相異論 from the view of human and things origin, and the dualism view of the world二元論的世界觀 from the view of the world. By the way the Chinese ancient novels were showing the theory that human and things origin are same人物由來同一論 from the view of human and things origin, and the monism view of the world一元論的 世界觀 from the view of the world. From these facts, I clarified the fact that these view of human nature and things nature and view of the world in the incarnation tales and metempsychosis tales of two country novels succeeded the view of human nature and things nature and the view of the world in the oviparous myth卵生神話 of ancient Korea and the contact birth myth感生神話 of ancient China. Also, in the incarnation tales of Korean ancient novel mostly the praying childbirth motif祈子致誠話素 is included, but in the metempsychosis tales of Chinese ancient novel it did not appear entirely. And many metempsychosis tales of Chinese ancient novel was telling tales that nature things such as fox or rock is born again a person, or a person born again with an animal such as cow and dog, however, Korean ancient novels did not appear those of metempsychosis tales. Based on these facts, this paper prescribed ‘praying childbirth-incarnation tales'祈子-降生譚 of ancient novel in Korea and ‘metempsychosis tales between human and things' 사람-事物 轉生譚 of ancient in novel China for distinction factor that show peculiar individuality of each ancient novel in Korea and China. 이 연구는 한ㆍ중고소설의 인물출생담을 비교ㆍ분석하여, 그 속에 담겨져 있는 두 나라 소설의 특성과 세계관을 구명해 보고자 한 것이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한ㆍ중 고소설을 변별할 수 있는 어떤 因子가 있다면 이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그 결과 한국고소설은 降生譚이, 중국고소설은 轉生譚이 각각 전형적인 인물출생화소로 서사되어왔음이 확인되었다. 그런데 이러한 한ㆍ중고소설의 전생담과 강생담은 인간의 출생유래를 각각 ‘천상인의 강생'/‘인간을 포함한 자연사물의 전생'으로 사유하고 있어, 인간과 사물의 유래에 관하여는 ‘人物由來相異論'/‘人物由來同一論'의 사고를 보여주는가 하면, 세계관에 있어서는 ‘이원론적 세계관'/‘일원론적 세계관'을 보여주는 등, 한ㆍ중고소설 특유의 사유체계를 보여주고 있었다. 그리고 양국 소설의 인물출생담이 갖는 이 같은 인간과 사물의 유래에 관한 사유와 ‘세계관'은 각각 한국고대의 시조신화인 胎生 또는 卵生神話와 중국고대의 시조신화인 感生神話가 갖고 있는 인간관과 세계관을 계승한 것임을 확인하였다. 그런데 한국고소설의 강생담에는 대부분 기자치성화소가 담겨있는데 반해 중국소설에는 이것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고, 또 중국소설의 전생담에는 여우나 바위와 같은 자연사물이 사람으로 전생하거나 사람이 소나 개와 같은 축생으로 전생하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한국소설에는 이러한 전생담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이를 근거로 본고에서는 한국소설의 ‘祈子-降生譚'과 중국소설의 ‘사물-사람 전생담'을, 각각 한ㆍ중 고소설의 고유한 특성을 드러내는 변별인자로 적시하였다.

        • KCI등재

          고소설 해석의 방법과 윤리에 대하여- 몇 가지 단상과 제언

          강상순 한국고소설학회 2014 古小說 硏究 Vol.38 No.-

          This paper aims to study several issues related to “analysis” which is common ground in both the research of ancient novels and in education. Ancient novels carry many implicit analytical issues, the second part of this paper especially considers the implied analytical rules that should be followed by analysts while analyzing ancient novels. During this process, this paper reveals personal opinions about how bibliographies and analytics are related to the research of ancient novels and education and how an agreement is made during the process of analysis. In the third part, this paper considers the relationship between texts and analysts during the process of analyzation of ancient novels, and the roles of a “teacher" who leads an analysis of a text. In order to do this, this paper uses a number of psychoanalytical concepts such as “subject supposé savoir,” “pathological subject,” and the “analyst's position," thus these concepts are considered to be useful tools to study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texts and subjects. In addition, this paper also stresses that the “teacher" asks questions rather than provides answers. In the fourth and final section, this paper considers the purpose and ethics of analysis. First, it figures out the pros and cons of literary therapy which focuses on healing the reader's pain through the analysis of ancient novels. And it also discusses the ethical attitude which the analyst must have while analyzing ancient novels by conceptually separating out “morality,” which is transcendentally provided by the community, and “ethics,” which is chosen by personal decision. 본고는 고소설 연구와 교육의 공통 기반이 되는 ‘해석'에 관한 몇 가지 문제들을 성찰해보기 위해 작성된 글이다. 고소설 해석에는 많은 해석학적 쟁점들이 내포되어 있지만, 특히 이 글의 2절에서는 고소설 해석에서 해석주체들이 암묵적으로 지켜야 할 해석학적 규칙들과, 다양한 해석들이 배치될 수 있는 방법론적 좌표들에 대해 검토해보았다. 그리고 고소설 연구와 교육에서 문헌학과 해석학이 지니는 위상과 상호 관계 등에 대해서도 논의해보았다. 다음으로 3절에서는 고소설 해석에서 텍스트와 해석주체와의 관계, 텍스트 해석을 지도해야 할 ‘교사'의 역할 등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이를 위해 필자는 ‘알고 있다고 가정된 주체'와 ‘병리적 주체', ‘분석가의 위치' 등 정신분석학에서 기원하는 개념들을 적극 활용하였는데, 이는 텍스트와 해석주체 간에 맺어지는 역동적인 관계를 성찰할 수 있게 해주는 유용한 개념적 도구라고 여겨진다. 그리고 해석의 과정에서 ‘교사'는 답을 제시하는 역할이 아니라 오히려 질문을 던지는 역할을 맡아야 함을 역설했다. 마지막 4절에서는 고소설 해석의 목표와 윤리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고소설 해석에는 다양한 목표가 있을 수 있지만, 타자에 대한 이해와 이를 통한 주체의 성숙은 해석의 주요한 목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문학 해석이 주는 치유를 어떻게 이해하느냐 하는 문제는 고소설 해석의 목표와 윤리를 성찰하는 데 매우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준다. 이에 대해 필자는 공동체에 의해 선험적으로 제시된 ‘도덕'과 화용론적 상황에서 해석주체의 실존적 결단에 따라 선택되는 ‘윤리'를 개념적으로 구분하면서, 고소설 해석에서 해석주체가 지녀야 할 윤리적 태도에 대해 논의해보았다.

        • KCI등재

          특집 : 고전소설의 주인공 ; 충북 지역에 유통된 필사본 고소설의 종류와 향유층

          김재웅 ( Jae Woong Kim ) 한국고소설학회 2011 古小說 硏究 Vol.32 No.-

          충북 지역에 유통된 필사본 고소설은 모두 39종이다. 여기에 충남의 필사본 고소설 42종을 합치면 충청도에서는 81종이 유통되었다. 충청도는 영남보다 유통량이 적지만 호남보다는 유통량이 많다. 충북 지역의 필사본 고소설은 충주, 괴산, 청주, 보은 등과 같이 유교문화적 전통이 풍부한 곳에서 빈번하게 유통되었다. 충북 지역에는 영웅소설의 유형이 가장 풍부하게 유통되었다. 영웅소설은 모두 14종이 유통된 반면에 장편의 가문소설은 매우 빈약한 실정이다. 이러한 영웅소설과 장편의 가문소설은 영남 지역에서 매우 풍부하다. 영남에는 가정소설이 풍부한 반면에 판소리계 소설은 빈약하다. 그런데 영남과 달리 충북에는 판소리계 소설도 풍부하게 유통되었다. 따라서 충북 지역의 향유층은 영웅소설 및 판소리계 소설을 선호하였다. 충북에는 다양한 작품이 유통되었기 때문에 이본을 제외하면 31종이 존재한다. 이 때문에 충북에는 동일한 작품의 이본보다 다양한 작품이 유통되었다. 그 중에서도 <춘향전> 4종은 <열녀춘향수절가> 계통의 이본이 대부분이다. 다만, <별춘향전>③은 경판 35장본을 대상으로 필사하며서 새롭게 변모된 특징을 보여준다. 그리고 <박씨전> 3종은 활자본의 영향과 관계없이 필사본으로 지속되었다. 이러한 <춘향전>과 <박씨전>은 충북 지역의 필사본 고소설 향유층이 선호한 작품이다. 충북의 필사본 고소설 향유층은 남성과 여성의 비율이 비슷하게 나타난다. 그럼에도 현장조사를 실시하면 여성 향유층이 증가한다. 고소설의 필사시기는 1883년에서 1930년까지로 나타나는데 조선후기에서 대한제국과 일제강점기로 접어든 격동기에 필사본 고소설을 향유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그 중에서도 1900년에서 1920년대에 필사와 향유가 집중된 고소설은 농한기에 풍부하게 필사되었다. 이런 점에서 전통문화를 계승한 선비집안 및 양반집안에서 필사본 고소설을 향유하였다. 다만, 선비집안과 양반집안에서는 농한기에 작품을 향유했다는 점에서 영남 지역과 차이를 보인다. 영남에서는 농한기에 단권의 작품을 향유한 반면에 농번기에는 장편의 가문소설을 향유하였다. 따라서 충북에서는 선비집안의 여성들이 농한기에 필사본 고소설을 즐겨 향유한 것으로 보인다. There are Thirty-nine kinds of manuscript novels distributed in Chunnbuk(忠北) area. All eighty-one kinds of manuscript novels were distributed in Chungcheong Province with forty-two kinds of those in Chungnam area. The amount of manuscript novels in distribution are Less in Chungcheongdo than in Youngnam but more than in Honam. Manuscripts of Chungbuk were widely distributed in Chungju, Goesan and Cheongju so on. Chungbuk has many hero novels and war novels. The following is Pansori type of novels but family novels are very poor. Readers of Chungbuk prefered hero novels and Pansori type of novels Like <Chunhyangjeon(春香傳)> and <Parkssijeon(朴氏傳)> The rate of male and female readership is similar. However, the fieldwork shows that female readership is increasing. The manuscript period of novels is from 1883 to 1930. The novels were abundantly manuscript in the agricultural off-season avoiding the farming season. In this respect the majority of readership seems to be Yangban(兩班), ruined Yangban included.

        • KCI등재

          일제 강점기 고소설의 ‘고전' 형성 맥락

          이지영 한국고소설학회 2014 古小說 硏究 Vol.38 No.-

          This study starts from the doubt on the value of the korean traditional novel. So I examined how its value had been formated during Japanese colonial era. In the 1910s, korean traditional novel changed to the modern culture products as serial stories in newspapers and printed books. Although Choinasun, the editer of Sinmungwan publishing printed korean traditional novels for the didactic purpose, the printed korean classical novels was regarded as vulgar popular fictions. But in the 1920s, the popular traditional fiction was re-evaluated as the national literature and interpreted as people's literature. The viewpoint on the traditional novel was changed, and the academic study of Kimtaejun and Choyunje in late 1920s and 1930s did a important role in re-evaluating traditional novel. The academic studies produced the press's attention on the traditional literature. But the press's special feature aricle on the traditional novel originate in the sense of crisis that the flood of imported Japanese books would overwhelm korean books and culture. Since the literary magazine, Munjan(Writing), serialized Korean traditional novels with annotation, the traditional novels was accepted as the classical literature which is deciphered and studied. The value of traditional novel as the classical national literature had an effect on the textbooks written after independence of Korea. 이 글은 고소설의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서 일제 강점기 고소설이 고전으로 인정되는 과정을 검토하였다. 1910년대 고소설은 신문에 연재되고 활자본으로 간행되면서 근대적인 문화상품으로 유통되었다. 최남선은 고소설의 활자본 간행을 통해서 소설의 교훈적이고 계몽적 가치를 부각시키고자 하였지만, 이 시기 고소설의 활자본 간행은 고소설이 통속물로 자리잡는 계기가 되었다. 1920년대에 고소설은 민족주의와 결부되면서 ‘국민문학'으로 재평가되는 한편, 통속성이 민중성으로 재해석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변화는 고소설에 대한 긍정적 시각의 단초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태준과 조윤제의 고소설 연구는 고소설이 ‘고전'과 ‘전통'으로 재인식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1930년대 중반 언론의 고전관련 기획기사에서 고소설이 ‘고전'으로 조명된 데는 이들의 연구가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이 시기 고소설에 대한 관심은 일본어 서적이 증가하는 당대 문화적 상황에 대한 위기의식의 일단이기도 하다. 이후 『문장』지는 고소설의 주해본과 새로 발굴한 이본을 수록함으로써 ‘고전문헌'으로서 고소설의 의미를 강화하였다. 이러한 고소설의 가치와 의미는 해방 이후 교과서를 통해서 확산되고 고정되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