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미디어상의 혐오표현과 해결방안으로서의 대응표현 연구: 교양교육에서의 활용 방안을 중심으로

          최유숙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1 교양학연구 Vol.- No.15

          This paper examines hate speech, its countermeasures in the media, and proposes their use in liberal arts education. Hate speech in the media for the past three years can be classified into expressions related to women, race, LGBT people, disabled people, and region(non-Seoul/Non-Young Nam) according to the target. Examples, alternative expressions, and counter-expressions were proposed. Hate speech both reported and produced by the media was represented, but the latter was deemed more problematic and thus given more attention. Alternative expressions included those dealt by the media or suggested by researchers, and counter expressions were selected from cases in the media. Considering that the actual use of counter-expressions is necessary for the responses to be meaningful, a method of application in liberal arts education was also proposed. Lectures were planned focusing on hate speech and counter-expressions, as an advanced counterpart to basic writing and speech courses, under the name “A Language of Equality”. It is believed that through this lecture, students can change the language of prejudice into a language of equality. 본고는 미디어상의 혐오표현과 대응표현을 살펴보고, 교양교육에서의 활용을 제안하였다. 지난 3년여간 미디어상의 혐오표현을 수집한 결과를 대상에 따라 여성, 인종, 성소수자, 장애인, 지역(비서울・비영남) 등과 관련되는 표현으로 분류하고, 혐오표현의 사례와 대체표현, 대항표현 등을 제시하였다. 혐오표현은 미디어가 보도한 사례와 미디어가 생산한 사례를 모두 제시하였으나 미디어가 생산한 사례가 더욱 문제적이라고 간주하고 주의를 기울였다. 대체표현은 미디어상에서 다루어진 것이나 연구자의 제안을 포함하였고, 대항표현은 미디어상에 제시된 사례들 중 대항표현으로서 의미 있는 것들을 보이거나 제안하였다. 논의된 대응표현이 의미 있기 위해서는 사용의 경험이 필요하다고 보아 교양교육에서의 활용 방안도 제안하였다. 글쓰기와 말하기 등의 기초교양과 가칭 ‘평등의 언어’와 같은 심화교양으로 대응표현 주제의 강의를 계획하였다. 이 강의를 통해 학생들은 편견의 언어를 평등의 언어로 바꾸는 역량을 갖출 수 있다고 보았다.

        • KCI등재

          고전교육, 교양필수 교과목 운영 사례: 단국대학교 <명저읽기>를 중심으로

          윤승준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1 교양학연구 Vol.- No.16

          Dankook University has opened three courses; <Reading Masterpieces: Humanities>, <Reading Masterpieces: Society>, and <Reading Masterpieces: Nature>. One of them is required to be completed. A total of 123 courses were opened in the first and second semesters of the 2020 academic year at Jukjeon and Chenan campuses, and 4,386 students took <Reading Masterpieces>, which is based on 40 students per class. In principle, the text books covered in <Reading Masterpieces> are selected from <Dankook Recommended Books 101>. And reading, discussing, and writing are core learning activities in this class. In addition, the instructors's workshops are held regularly to share the know-how of class operation and to seek efficient teaching and learning methods. Dankook University reorganized the liberal arts curriculum for the 2020 academic year and is operating the subject of “Reading Masterpieces,” which is based on reading classic books as a required liberal arts subject.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methods and the educational achievements of classic education, focusing on the case of Dankook University, and to examine the future tasks. Dankook University has developed a diagnostic tool to measure the educational achievements of classic education, and is diagnosing the educational achievements of the subject <Reading Masterpieces> through pre-class and post-class surveys every semester and analyzing the result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diagnosing the educational achievements of the 1st and 2nd semesters of 2020, the students' abilities of reading comprehension, communication, creativity, and problem-solving efficacy all significantly improved, and their interest in learning was also significantly improved. This result confirms the significance of classic education as a basic liberal arts education in that it shows that classic education greatly contributes not only to improving thinking and literacy but also to enhancing students' voluntary academic motivation. Although there are additional tasks that need to be improved in order for the subject of <Reading Masterpieces> to take root, the classic education methods and educational achievements management system implemented by Dankook University can be said to be one of the best examples of classic education. 단국대학교는 2020학년도 교양교육과정을 개편하면서 고전 통권 읽기를 기본으로 하는 <명저읽기> 교과목을 교양필수 교과목으로 신설하였다. 본고는 단국대학교의 <명저읽기> 운영 사례를 중심으로 고전교육의 방법과 성과, 앞으로의 과제를 고찰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 단국대학교에서는 <명저읽기: 인문>, <명저읽기: 사회>, <명저읽기: 자연> 3개 교과목을 개설하여 그 가운데 한 과목을 필수로 이수하게 하고 있다. 1개 분반에 40명을 기준으로 하는 <명저읽기>는 죽전캠퍼스와 천안캠퍼스에서 2020학년도 1학기와 2학기에 총 123개 강좌가 개설되어 4,386명이 수강하였다. <명저읽기>에서 다루는 대상 도서는 <단국권장도서 101>에서 선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읽기와 토론, 쓰기를 핵심적인 학습활동으로 적용한다. 또한 교강사 워크숍을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수업 운영의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효율적인 교수학습방법을 공동 모색하고 있다. 단국대학교에서는 고전교육의 교육성과 측정을 위한 진단 도구를 개발하여 매학기 사전, 사후 조사를 통해 <명저읽기> 교과목의 교육성과를 진단하고 그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2020학년도 1, 2학기 <명저읽기> 교육성과를 진단한 결과에 따르면, 학생들의 독해력과 의사소통역량, 창의역량, 문제해결 효능감이 모두 유의미하게 향상되었을 뿐 아니라 학업에 대한 흥미도(상황적 흥미, 개인적 흥미) 역시 유의미하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전교육이 사고력이나 문해력 향상만이 아니라 학생들의 자발적인 학업 동기 제고에도 크게 기여함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교양기초교육으로서 고전교육의 의의를 확인하게 해주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명저읽기> 교과목이 뿌리를 내리기 위해서는 추가적으로 개선해야 할 과제들이 있기는 하지만, 단국대학교가 시행하고 있는 고전교육 방법과 교육성과 관리 체계는 고전교육의 모범적 사례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역량 기반 유학생을 위한 교양 교과 개발 연구

          유해준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1 교양학연구 Vol.- No.16

          Competency based education, a concept used in the universities or companies recently, has the direction to organize the leanrner-centric curriculum beyond the existing theory and content-centric education. It can be considered as the education to design the contents with required competency for learners. This study is aimed to design the curriculum of ‘the general Korean language class in the universities’ with the competency required for the Korean education of foreign students. To do so, it is intended to summarize the required competency for the general Korean language class by literature review and keyword analysis by expert group. Summarized competency will be used to design the curriculum of the Korean language class. 본고에서 살피고자 하는 역량 중심 교육은 최근 대학의 주요 관심으로 기존의 교과 중심의 이론 및 내용 중심의 교육에서 나아가 학습자의 필요 역량 향상에 중심을 둔 교육 모형이다. 즉, 학습자들에게 필요한 역량으로 교육 내용을 설계하고자 하는 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외국인 유학생이 교양 교과를 통해 얻고자 하는 역량을 설정하여 유학생 대상 교양 교과목을 선정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문헌 조사 및 키워드 분석 그리고 전문가 집단의 역량군 평가를 통해 외국인 학습자가 교양 교과 수업에서 얻고자 하는 역량을 도출하고자 한다. 도출한 역량은 외국인 학습자 대상 교양 교과 개발 및 교육과정을 설계하는 데 이용하고자 한다.

        • KCI등재

          교양교육으로서의 비판적 사고 : 의미와 필요성

          최선화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2 교양학연구 Vol.- No.18

          Liberal education can be understood by dividing it into community and personal areas. The community purpose in liberal arts education is to cultivate citizens with the right knowledge, and the purpose of personal domain in liberal arts education is to improve life as a human being. Education on critical thinking to realize this purpose enhances thinking ability and changes the attitude of thinking. Through this, educated individuals will be able to develop humanity by improving their lives as humans.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cquire critical thinking education through the liberal arts curriculum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critical thinking and to become an intellectual who uses it. 교양교육은 공동체적 영역과 개인적 영역으로 나누어 이해할 수있다. 교양교육에서의 공동체적 목적은 올바른 소양을 갖춘 시민을양성하는 것이고, 교양교육에서의 개인적 목적은 인간으로서 삶을향상시키는 것이다. 이러한 목적을 실현하기 위한 비판적 사고에 대한교육은 사고력을 증진시키며, 생각의 태도 등을 변화시킨다 . 이를통해 교육을 받은 개인은 건전하고 올바른 소양을 갖추게 되고, 인간으로서의 삶을 향상시켜 인간성을 발전시킬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본 논문의 취지는 교양교육과정 중 비판적 사고 교육을 통해비판적 사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비판적 사고를 하는 지식이 되도록하기 위해서이다.

        • KCI등재

          교양과학 교과목과온라인 글쓰기 피드백의 접목: 숙명여대 <현대사회와 과학기술> 사례를 중심으로

          정세권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1 교양학연구 Vol.- No.16

          This paper aims to introduce the encounter of science liberal education and on-line writing feedback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in 2020 and to suggest some implications from lecture evaluations. While other universities has developed <Writing on Science and Technology> courses for writing education according to academic track and the accreditation for engineering education since the early 2000s, Sookmyung Women's University has two specific backgrounds for this encounter. Firstly, the science liberal course, <Science, Technology and Modern Society> has dealt with the history and social, moral, ethical issues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modern society for improving critical thinking on science/technology, and additional courses have been installed until now. Secondly, the General Education Research Institute of Sookmyung Women's University initiated the project for innovation of liberal education in 2019, and this project promoted the development of on-line writing feedback system. In 2020, students at this course, after lectures dealing with some issues on biomedicine, had to submit review paper about a documentary on genetic diagnosis and personal, social questions to on-line writing feedback system. Four experts on writing teaching read students' papers and made comments on expressions, structures, contents of papers via on-line feedback system, and students had to submit their revised paper to professor of this course. For improving critical thinking as well as the ability to write on science and technology, the aims and targets, curriculum contents and subject of education have to be pondered on, and new experiment to integrate science liberal education with writing teaching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suggest some implications on science and technology writing educations which have been promoted at many domestic university about two decades. 본 논문은 숙명여대에서 2013년부터 개설해 온 교양과학 교과목 강좌에 온라인 글쓰기 피드백을 시도한 과정과 그에 대한 평가, 그리고 향후 교양과학 교과목과 글쓰기 교육의 접목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고자 한다. 숙명여대는 2013년 교양교육을 강화할 목적으로 새로운 교과목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교양과학 교과목인 <현대사회와 과학기술>을 개설했다. 이 교과목은 과학기술에 대한 역사적, 철학적, 사회학적 고찰 속에서 오늘날 주목받고 있는 과학기술의 다양한 성격과 쟁점을 이해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2013년 하나의 강좌가 개설된 이래 여러 분반, 그리고 다른 주제의 교양과학 교과목이 증설되었고, 과학기술에 대한 비판적 사고를 함양하는 데 기여해 왔다. 또한 해당 교과목의 수강생들은 과학기술과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한 편 시청하고 이에 대한 비판적 에세이를 작성하여 과제로 제출했고, 과학기술학을 전공한 교수가 간단하게 첨삭하는 방식으로 피드백해 왔다. 그런 와중에 2020년 2학기 숙명여대 교양교육연구소가 구축한 온라인 글쓰기 피드백 시스템인 [사ᄆᆞᆺ]을 활용하여 수강생들에게 더욱 수준 높은 글쓰기 지도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 학생들은 강좌를 통해 과학기술에 대한 비판적인 사고를 함양하고, 온라인 글쓰기 피드백을 통하여 글쓰기 교육 전공자로부터 표현, 구성, 내용까지 다양한 글쓰기 지도를 받았고, 이를 수정하여 교수에게 최종 제출했다. 본 논문은 현대사회에서 과학기술의 성격을 이해하고 이에 대한 비판적인 사고를 함양하는 교과목에서 온라인 글쓰기 피드백을 활용한 글쓰기 교육을 접목했을 때 어떤 교육적 효과가 나올 수 있으며 그 한계는 무엇인지 살펴보고자 한다. 나아가 향후 과학기술에 대한 글쓰기 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제언하고자 한다.

        • KCI등재

          브런즈윅의 렌즈 모델의 교양교육 연구 적용 가능성과 의의에 대한 고찰

          임낭연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2 교양학연구 Vol.- No.18

          The current study suggests Brunswick's lens model as a conceptual framework that can be applied to various aspects of liberal arts education research and discusses its possibilities of application. The original Brunswick's lens model explains how an organism perceives its environment. Due to the similarity between the processes of human object judgment and environmental perception, the lens model has been extensively applied to probabilistic judgment research in many fields for decades. In the field of liberal arts education, different subjects make various judgments, so there are numerous possibilities of research applying the lens model. Therefore, this study introduces Brunswick's lens model, a framework that has not been actively applied in the field of liberal arts education until now. Furthermore, future research directions for the application of the lens model in the study of liberal arts education and its significance are discussed. 본 연구는 교양교육 연구의 다양한 측면에 유용하게 적용할 수 있는사고의 틀로써 브런즈윅의 렌즈 모델을 제시하고, 그 다양한 적용 가능성에 대하여 논의한다. 고전적 브런즈윅 렌즈 모델은 유기체의 환경지각에 대한 설명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그런데 인간의 대상 판단 과정과 환경 지각 과정 간의 유사성으로 인해, 렌즈 모델은 수십 년 간다양한 분야에서 확률적 판단 연구에 적용되어 왔다. 교양교육 현장에서도 다양한 주체의 다양한 판단 활동이 이루어지므로, 인간의 판단을설명하는 틀인 렌즈 모델의 적용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본 논문은 현재까지 교양교육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적용되지 않았던 프레임웍인 브런즈윅의 렌즈 모델을 소개하고자 한다. 더 나아가, 교양교육 연구에서 렌즈 모델을 적용할 수 있는 추후 연구 방향성과 그 의의에 대하여 논한다

        • KCI등재

          교육환경 변화에 따른 역량기반 대학교양교육 현황과 과제: 제주대학교 2021 교육과정을 중심으로

          김치완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2 교양학연구 Vol.- No.18

          In this study, the problems and tasks of changes i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on liberal education were reviewed and analyzed through the cases of the "Jeju National University 2021 Curriculum." For this, the problems of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Higher Education" required in the educational reform in the 1980s were examined. Instead of stably securing higher education finances so that universities can seek ways to improve the quality of autonomous and practical education, the practical demand for the generalization of higher education was emphasized. Next, the cases of competency-based liberal education were analyzed and reviewed. Although the competency base was put at the forefront, it was noted that in reality, evaluation led by education policy authorities and a pretending reorganization to attract financial support projects linked to it were suspected. Based on this, the current status and tasks of liberal education in the post hybridity era were derived. The IMD education sector competitiveness indicator used to emphasize the need for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Higher Education“ is linked to the expansion of educational financial support. Nevertheless, policy authorities have linked financial support projects to restructuring, and there is a vicious cycle in which universities focus only on indicator-oriented changes to secure educational finances. In order to normalize liberal education, educational financial support that guarantees autonomy, not a business method l inked to evaluation, must b e preceded. It is because the liberal education curriculum should focus on "People-centered Contents" rather than "Indicator-oriented Competency." 이 연구에서는 “제주대학교 2021교육과정”의 사례를 통해 교육환경변화가 교양교육에 미친 문제점과 과제를 검토 분석하였다. 이를 위해1980년대 교육개혁에서 요구된 “고등교육의 질 제고”의 문제점을 살펴보았다. 고등교육재정을 안정적으로 확보하여 대학이 자율적이고실질적인 교육의 질 제고 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하는 대신, 고등교육의 보편화라는 현실적 요구에 집중한 것이다. 다음으로 역량기반 교양교육의 사례를 분석 검토하여 보았다. 역량기반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교육정책당국에서 주도하는 평가, 그리고 그것에 연동되는 재정지원사업 유치를 위한 보여주기식 개편이 의심되는 점에 주목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교양교육의 현주소와 과제를 도출해보았다. “교양교육의 질 제고” 필요성을 강조하는 데 활용되는 IMD 교육 부문경쟁력 지표는 교육재정지원 확대와 연계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책 당국에서는 재정지원사업을 구조조정과 연계하였고, 대학은교육재정을 확보하기 위해 지표 중심이 변화에만 집중하는 악순환이계속되고 있다. 교양교육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평가와 연계된 사업 방식이 아닌, 자율성을 보장한 교육재정 지원이 선행되어야 한다. 교양교육과정은 ‘지표 중심의 역량’이 아니라 ‘사람 중심의 콘텐츠’에 초점이 맞추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 KCI등재

          1980년대 사회과학 책 읽기와 교양 패러다임의 전환

          박숙자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2 교양학연구 Vol.- No.18

          This thesis is a study that analyzed the 'reading social science books' of college students in the 1980s in the genealogy of ‘culture/education’. Until 1988, ‘liberal arts education’ in Korea was only served as a national subject that conveys anti-communist ideology. Even in the liberal arts curriculum, social science subjects were excluded, and there was no critically recognized Korean society. However, in the 1980s, a culture of reading ‘social science book reading’ as a sub-culture(counterculture) of college appears in circles and academic societies collectively. In the 1970s, the An anti-government movement of elite-centered college students was settled as a 'culture' of college students with the universal consent of college students in the 1980s. This is the result of embodying the social principles of the new community as well as the intellectual desire to objectively understand Korean society and the political dynamics that resist the system.,As a result, as the university has expanded quantitatively since the graduation quota system, college students' reading becomes an alternative ‘culture’ and becomes an experience of 386 generations of Korean society. This study attempted to interpret reading social science books as a culture of college students in the 1980s, away from the hostile political logic that only limits them to the actions of ‘ideology’ and ‘movement rights’. 이 논문은 1980년대 대학생의 사회과학 책 읽기를 교양/교육의 계보속에서 분석한 연구이다. 1988년까지 한국의 교양/교육은 교육 제도로서 이입되었을 뿐 사회적 의제로 탐구되지 않았다. 교양 교육은 국가이데올로기가 투영된 국민 교육의 일환으로 기획되었고 이에 따라 비판적 인식에 근거한 ‘사회과학’은 처음부터 배제되었다. 그런데 긴조세대부터 누적된 지식인과 대학생 중심의 반체제 운동이 1980년대 양적으로 팽창하며 대학을 중심으로 사회과학의 지식을 공유하는 네트워크를 만들어 냈다. 이는 한국 사회를 객관적으로 이해하고자 하는 지적 열망과 군사 정권의 폭력적 정치에 저항하는 정치적인 역동인동시에 민주 사회를 열망하는 대항문화가 촉발된 결과이다. 결과적으로, 1980년대 사회과학 책 읽기는 사회적 의제로서 ‘교양’의 의미를 탐색했던 문화사적 사건이었다. 이 연구에서는 1980년대 사회과학 책 읽기를 ‘이념’, ‘운동권’의 행위로 한정 하는 적대의 정치 논리에서 벗어나 1980년대 보편적인 대학생의 ‘교양’으로 해석하고자 하였다.

        • KCI등재

          교양 마이크로디그리와 복수 학위제도의 효용성

          강연임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2 교양학연구 Vol.- No.18

          The changes in education according to the changed social changes were examined through the Liberal Arts Micro Degree and Bachelor of Liberal Arts system. There are many disagreements as to whether it is positive for education to respond sensitively to changes in the times, but the important point is that Liberal Arts education that meets the needs of society is necessary. It can be said that Liberal Arts Micro Degree and Bachelor of Liberal Arts system in Liberal Arts education are actively converging these. The above discussion is summarized as it is. First, changes i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and the necessity of redesigning Liberal Arts education were investigated. In modern society, knowledge and information required by society are rapidly changed regardless of time.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seek changes in the Liberal Arts education of the Universities in order to meet such demands. Now, it is necessary to move away from the perception that Liberal Arts are simply credits to be completed for graduation, and to seek a horizontal link between Liberal Arts subjects, and furthermore, it must change to the direction of educating the newly required professionalism. To achieve this, the need for a redesign of the Liberal Arts education is emerging because it is only possible to improve the existing Liberal Arts education system. Second, the operational status and educational performance of the Liberal Arts Micro Degree were reviewed. The Liberal Arts Micro Degree aims to acquire additional degrees in a short period of time by intensively completing designated Liberal Arts subjects, or to obtain Dual Degrees by linking mini-degrees by competency to Liberal Arts Degrees. To this end, a total of five competencies, namely, altruistic personality competency, narcissistic emotional competency, independent self-reliance capacity, creative problem-solving capacity, and integrative communication capacity were e stablished, and a M icro D egree course w as p rovided for each competency. International Society and Human Rights Expert Course for altruistic personality competency, Art Culture Planning Course, Creative Musical Production Practice Course, Festival Play Culture Planning Expert Course for narcissistic emotional competency, ICT Utilization Master Course, Korean Language Proficiency Crtification Course, Cultural Content Creator Specialist Course for independent competency, Software Coding Course, Convergence Cultural Knowledge Cultivation Course, Content Convergence Startup Course for solving competency the creative problem, and In the integrative communication competency, the Liberal Arts English Course, Humanities Counseling and Healer Course, and Communication Master Course were included. Third, the effectiveness of the Liberal Arts Micro Degree System and the Dual Degree System was examined. In order to meet the social needs, it is the Micro Degree and the Double-Degree Liberal Arts system that have expanded the Liberal Arts education to seek changes. Through this reform of the Liberal Arts curriculum, student-centered education can be made possible. This is because students can selectively study Liberal Arts subjects from a long-term perspective in order to obtain a degree on their own. It can also lay the foundation for convergence education. This is because the diversity of disciplines can be recognized by linking the Liberal Arts Micro Degree with major education. In the process of completing the Liberal Arts Micro Degree and Double Liberal Arts Degree, students can naturally develop convergence thinking skills. In addition, the professionalism required in a rapidly changing society can be solved through a Liberal Arts Degree. In general, the problem of rigidity to changes in majors can be actively resolved in Liberal Arts education. 급변하는 사회는 대학 교육에서도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사회에서요구하는 역량을 파악하고, 그것을 학생들에게 교육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교육 콘텐츠와 교육 방법이 필요하다. 대학 교육이 시대 변화에민감하게 대응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지 않지만, 중요한 점은 교양교육의 경우 사회의 요구를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이다. 그러한 요구에 대응하면서 학생들의 능력을 키우고자 운영하는 것이바로 마이크로디그리와 교양 학위제도이다. 교양 마이크로디그리는 지정된 교양 교과를 집중 이수함으로써 단기간에 미니학위를 취득하거나, 역량별 미니학위를 교양 학위로 연계하여 복수학위를 취득케 하는 데 목표를 둔다. 이를 위해 총 다섯 개역량, 즉 이타적 인성 역량, 자기애적 감성 역량, 주체적 자립 역량, 창의적 문제해결 역량, 융화적 소통 역량을 설정하고 각 역량별로 5 ~8개의 교과를 배치하여 운영한다. 교양 마이크로디그리의 이수를 통해 학위를 취득하는 제도가 교양복수 학위제도이다. 교양 복수 학위는 해당 마이크로디그리에서 각 12 학점씩, 총 36학점을 이수하면 취득할 수 있다. 교양 교육과정 개편의가장 큰 의미는 학생 중심 교육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학생 스스로 학위를 취득하기 위하여 긴 안목에서 교양 교과를 선택적으로 학습할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교양 마이크로디그리와 전공 교육을 연계하기도하여 학문의 다양성과 확장성을 경험할 수도 있다. 교양 마이크로디그리와 교양 복수학위를 이수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은 자연스럽게 융복합적인 사고능력도 기를 수 있다. 교양 마이크로디그리와 복수 학위제도는 급변하는 사회에서 요구되는 전문성을 교양 학위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다. 또한 전공학과의 변화를 효과적으로 모색하기 어려울 때 교양교육 과정을 통해변화하는 시대상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면서 전문성 제고도 강구할 수있다.

        • KCI등재

          고전읽기 관련 교양교육 사례연구의 현황과 진단

          최윤경,한수영 중앙대학교 다빈치미래교양연구소 2021 교양학연구 Vol.- No.16

          The present study reviewed the case studies of liberal arts education related to classical reading education from the late 1990s to recent times. Cases of liberal education were roughly categorized into two groups - first based their objectives: ‘communication education’, ‘character education’, ‘text-oriented education’ which induces self-immersion and self-inquiry, and ‘extracurricular reading’ that emphasizes practical activities related to education. Then, in terms of specific teaching methods, there was the ‘Integrated Reading-Writing-Speaking (or Listening)’ type, ‘Reading-Writing-centered’ type which considers speaking auxiliary, and a ‘Reading-oriented’ type which focuses on topic exploration and expansion based on thorough or in-depth reading. Case studies show that, first, Korean university education reflects the changes in reading culture. Second, that liberal arts education has been institutionalized within the ubiquity of university education and that it has acquired educational status, and third, they serve as an example of the diversification of liberal arts education programs and is meaningful in that it can share educational resources. However, case studies may show weakness as academic papers because they are based on individual experiences or intuitive judgments. We may question whether the process of converging individual cases into the discourse of liberal arts education and expanding the discourse draws a virtuous cycle. Variants of reading classics in university education will continue to appear as a response to the demands of the times requiring a new literacy. Therefore, for sustainable case studies, substantial discussions on the basic elements, reasoning, and methods required for case studies are needed, along with discussions on research ethics. 이 연구는 1990년대 후반부터 최근에 이르는 교양교육에서의 고전읽기 교육 사례연구를 검토했다. 고전읽기 영역이 문해력과 의사소통능력을 기르기 위한 교수학습과정으로 재구성되면서 이에 관련된 ‘사례연구’가 축적되고 있다. 교양교육에서의 고전읽기에 관련된 사례연구는 크게 두 방향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다. 먼저 교양교육의 목표에 따라서는 ‘의사소통교육’, ‘인성교육’, 자기몰입과 자기 탐구를 유도하는 ‘텍스트 몰입교육’, 그리고 교육 연계의 실천 활동을 강조하는 ‘읽기 비교과’로 분류해 볼 수 있었다. 구체적인 수업방식의 측면에서는 ‘읽기-쓰기-말하기(혹은 듣기) 통합형’, 말하기를 보조적으로 활용하는 ‘읽기-쓰기 중심형’, 그리고 작품의 통독이나 심화적 읽기를 바탕으로 주제 탐구나 주제 확장에 주력하는 ‘읽기 중심형’으로 나누어 볼 수 있었다. 사례연구는 첫째, 교양교육 프로그램이 다양화되는 실례로서 교육내적 자원을 축적해간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둘째, 교양교육이 대학 교육편재 내에서 제도화되며 교육적 지위를 획득해 간 지점을 보여준다는 점, 셋째, 대학교양교육이 문화변동과 교육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반영하고 있으며, 미래의 읽기교육 방향에 대한 지표를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크다. 그런데 사례연구가 개인적인 경험이나 주관적인 평가에 의거하고 있는 경우도 발견되어, 사례연구가 교양교육 담론을 구성하는 데 선순환적으로 기여하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도 제기해 볼 수 있다. 사례연구는 필요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생산될 것이다. 대학 교양교육의 터전이 아직 불확실하며, 그 위에서 고전읽기 교육의 틀이 현재 부단하게 구성되고 있는 중이기 때문이다. 대학교양교육에서 고전읽기는 새로운 리터러시를 필요로 하는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여 앞으로도 다양하게 변주되어 갈 것이다. 따라서 지속 가능한 사례연구를 위해서는 사례연구에서 필요한 기본 요소나 논리, 연구 방법에 대한 본격적인 토론이 필요하며, 연구윤리 기준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 또한, 텍스트와 읽기 자체를 대상으로 삼아 사례연구의 외연을 넓혀나갈 필요가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