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의 인재상

          양천수 영남대학교 법학연구소 2014 영남법학 Vol.0 No.39

          This article deals with the image of the right student of Yeungnam University Law School. First of all, this article is looking for some of images of right people that prevail in our society (II). The author of this article is handling here especially the images of right people of Hyundai and Samsung, namely the images of right student of ‘SKY', and the X and Y-type people of the american psychologist MacGregor. Then, this article is analyzing the images of right student in the regulation of Yeungnam University Law School (III). Based upon this, the author is trying to find out a image of the right student whom Yeungnam University Law School has to seek (IV). The author is here proposing the image of the student of ‘liberal communitarianism' as a image of the right student of Yeungnam University Law School. Finally, this article is seeking the ways of achieving the image of the student of ‘liberal communitarianism'. 이 글은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이 추구해야 하는 인재상이 무엇인지를 다룬다. 먼저 우리 사회에서 통용되는 인재상 몇 가지를 검토한다(II). 여기에서는 현대와 삼성의 인재상, 이른바 SKY 인재상 그리고 X형 인재와 Y형 인재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이어서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학칙이 규정하는 인재상은 무엇인지를 분석한다(III). 이를 토대로 하여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이 현실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인재상이 무엇인지를 모색한다(IV). 여기에서 필자는 ‘자유주의적 공동체주의에 적합한 인재상'을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의 인재상으로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인재상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에는 무엇이 있는지 살펴본다.

        • KCI등재

          논문(論文) :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의 인재상

          양천수 ( Chun Soo Yang ) 영남대학교 법학연구소 2014 영남법학 Vol.0 No.39

          이 글은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이 추구해야 하는 인재상이 무엇인지를 다룬다. 먼저 우리 사회에서 통용되는 인재상 몇 가지를 검토한다(II). 여기에서는 현대와 삼성의 인재상, 이른바 SKY 인재상 그리고 X형 인재와 Y형 인재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이어서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학칙이 규정하는 인재상은 무엇인지를 분석한다(III). 이를 토대로 하여 영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이 현실적으로 추구해야 하는 인재상이 무엇인지를 모색한다(TV). 여기에서 필자는 `자유주의적 공동체주의에 적합한인재상` 을 영남대힉교 법학전문대학원의 인재상으로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인재상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에는 무엇이 있는지 살펴본다. This article deals with the image of the right student of Yeungman University Law School. First of all, this article is looking for some of images of right people that prevail in our society (II). The author of this article is handling here especially the images of right perple of Hyundai and Samsung, namely the images of right student of `SKY`, and the X and Y-type people of the american psychologist MacGregor. Them, this article is analyzing the images of right student in the regulation of Yeungnam University Law School(III). Based upon this, the author is trying to find out a image of the right student whom Yeungman University Law School has to seek (TV). The author is here proposing the image of the student of `liberal communitarianism` as a image of the right student of Yeungnam University Law School. Finally, this article is seeking the ways of achieving the image of the student of `liberal communitarianism`.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論文 : 법과대학 폐지에 따른 교육과정의 개선방향

          김혜정 ( Hye Jeong Kim ) 영남대학교 법학연구소 2012 영남법학 Vol.0 No.34

          우리 영남대학교에서 피09냔 3월 법학전문대학원이 개원되면서 법과대학은 2008학번 신입생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신입생을 뽑지 않고 임시법학부 체 제로 운영되고 있다. 이러한 법과대학의 유지와 관련하여 교육과학기술부는 당초 2011학년도까지만 유지함 계획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현재 법과대학에 잔존해 있는 법과대학생의 수가 적지 않을 뿐만 아니라, 만약 2012학년도부터 법과대학을 완선 폐지할 경우, 현재 남아 있는 학생 들의 권익을 제대로 보장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에 의해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5월 현재 법과대학을 2帆7학년도까지 유지하는 것으로 지침을 변경하여 각 대 학에 통보하였다. 이에 우리 법과대학에서도 앞으로 어느 기간까지 법과대학을 유지할 것이며, 또 그에 따른 법과대학생들의 교육을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 것인지에 대한 검 토가 요구되었다. 이러한 검토를 위해서는 현재 우리 법과대학의 학생현황을 먼저 파악하는 것이 요구될 것이다. 그래야 그에 따른 적절하고 효과적인 교육과 정의 개선방향을 제안할 수 있을 것이다. 법학교육의 중심이 법학전문대학원으로 옮겨진 현재의 상황에서 학부법학교육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그러나 가급적 2017년까지는 법과대학의 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현재 남아 있는 법과대학 생들의 권익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본다. 물론 그에 따른 법과대학 교원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되지만, 무엇보다 도 법과대학 학생들의 권익이 충분히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법과대학생들 의 관점에서 최대한 원만하게 학업을 마치고 졸업할 수 있도록 지원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생각된다. This article deals with what will be the impact to the law colleges after the introduction of law school system and more broadly what is to be done for the legal education in undergraduate level, Since the law school system has been introduced, the focus of the legal education iii Korea has been drifting toward law school, Concerning the legal education in the undergraduate level in the university which has closed the law college to hold law school. my argument is that legal education should be provided as a liberal education for legal knowledge is a kind of necessities for the citizens in the complex modern society, Because the current course of undergraduate-level legal education comprises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Korean legal education and the basis for its existence is ensured by law, the talented people that the society demands should be fostered through change of curriculums that befit the trend of the time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