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朝鮮史'의 서술과 역사지식 대중화 - 黃義敦의 『中等朝鮮歷史』를 중심으로

          박종린 역사문제연구소 2014 역사문제연구 Vol.18 No.1

          After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as Japan switched to the cultural politics and implemented reconciliation policies, wider movements for the education of Korean history emerged. The 2nd Joseon Education Decree in 1922 also stimulated public demand for the education. This situation made it possible for Korean history books by Korean historians to be published. During 1923 and 1924, seven Korean history books were published. These book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 books by nationalist historians and books by pro-Japanese historians. Among the best known books is 『Sinpyeon Joseon History(新編朝鮮歷史)』 by Hwang Ui Don. 『Jungdeung Joseon History(中等朝鮮歷史)』 by Hwang was first published in 1926 and the 9th edition was published in 1933. This book was easy to read and included a lot of maps and pictures, and thus it was more popular than other books. 『Revised Jungdeung Joseon History(增訂 中等朝鮮歷史)』 by Hwang was used as a textbook for Korean history in many secondary schools, and widely read by those who have an interest in Korean history. Accordingly, Hwang affected public recognition of Korean history, and the books by Hwang played an important role in promoting popularizing historical knowledge.

        • KCI등재

          미국 시민사회의 일본군‘위안부' 문제 인식과 램지어 논문을 둘러싼 논란

          김지민 역사문제연구소 2021 역사비평 Vol.- No.135

          Recently, Harvard law school professor Mark Ramseyer's article denying the history of ‘comfort women' during World War II caused a great deal of controversy in the academia. Since the House Resolution 121 on ‘comfort women' was passed in 2007, the ‘comfort women' redress movement has ensured many supporters in different cities in the United States. The ‘comfort women' activists have effectively presented this problem as a universal women's rights issue, which is relevant to today's sexual violence and human trafficking crimes in the American society. Meanwhile, Japan's ultra-rightists declared their nationalistic “history war”, aiming to remove the ‘comfort women' history from the U.S. and other countries. However, their denialism has rather led American public and scholars to empathize with and support ‘comfort women.' Despite some disagreements on methods of activism, the activists and scholars have confirmed the truthfulness of the ‘comfort women' history and agreed on the ultimate goal of restoring justice for the victims. Controversy regarding the Ramseyer's article has revealed important features of the ‘comfort women' redress movement in the U.S. and how the American public and scholars have understood this issue. 최근 하버드 대학 마크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역사를 부정하는 논문은 미국 학계에서 큰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미국 사회에서는 2007년 하원의 ‘위안부'결의안 통과 이래 여러 도시에서 ‘위안부' 운동이 활발히 이루어졌다. ‘위안부' 운동가들은 특히 이 문제가 여성인권 문제로서 보편성이 있고, 아직도 해결되지 않았으며 현대 미국 사회의 성폭력과 인신매매범죄에 연결된다는 현재성을 강조하여 좋은 호응을 얻어냈다. 한편 일본의 극우세력은 국가주의적인 관점에서 소위 “역사전쟁”을 선포하고 미국과 여러 나라에서 ‘위안부' 역사를 지워내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그들의 역사부정론은 오히려 미국 대중과 학자들이 ‘위안부' 문제를 주목하고 피해자들을 지지하게 하였다. 미국의 ‘위안부' 운동가들과 학계는 때로는 의견 차이를 보이지만, 지난 몇십년 간의 활동과 연구를 통해서 ‘위안부' 역사의 진실성에 대한 합의에 이르렀고 피해자들의 정의 회복이라는 궁극적 목표에 동의하게 되었다. 램지어의 논문을 둘러싼 논란은 미국 사회가 ‘위안부' 문제를 이해해 온 방식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 KCI등재

          통일 후 분단독일의 역사 다시 쓰기와 역사의식의 공유

          이진일 역사문제연구소 2016 역사비평 Vol.- No.-

          It has more than 25 years passed since the German unification. Even with the fall of the DDR-system, it is not easy to form a consensus on the historical evaluation of the german unification. To describe the history of the two countries, resulting in one unified country means ‘historize' the event of national unification. And it takes time. One of those who suggested first the alternative method of the German post-war history was the german Historian Christoph Klessmann. He summarized his thesis as ‘asymmetric entangled parallel history'. He has the notion that, Germany was ‘divide but not disconnected.' Through this suggestion, he provides a model of the Historiography, that offers a heuristic model for diverse historian. There is no example of standardized official historiography that everyone to agree. Rather, it is necessary to communicate the pluralistic vision of historical interpretation for the public. 독일이 통일된 지 25년이 넘었다. 그럼에도 몰락한 체제와 통일에 대한 역사적 평가에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일은 쉽지 않다. 통일로 귀결된 두 국가의 역사를 서술한다는 것은 통일이라는 현재의 사건을 ‘역사화'하는 작업이며, 이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까지의 대부분 전후사 서술방식은 동서독 양 체제를 분리된 형태로 기술하는 것이었다. 분리된 체제를 분리해서 서술하는 것이 가장 익숙하고 자연스러운 방식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통일이 된지 30년이 가까워 가면서 양 역사가 묶여진 공동의 역사상을 마련해야 할 요구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갖고 독일 전후사 역사서술의 대안적 방식을 처음 제시한 역사학자는 서독출신의 클레스만 (Christoph Klessmann, 1938 -)이었다. ‘클레스만 테제'로도 부를 수 있는 그의 독일 전후사 서술에 대한 제안은 “비대칭적으로 서로 얽힌 병행사” (“Asymmetrisch verflochtene Parallelgeschichte”) 라는 표현으로 압축될 수 있다. 모든 사람이 동의할 수 있는 통일적이고 공식적인 역사서술의 모범이란 없다. 단순히 민주주주의의 긍정적인 면과 현실사회주의 체제의 부정적인 면을 대조해 제시하는 것만으로는 양 체제를 바르게 인식하기에도, 민주주의를 성숙시키기에도 부족하다. 그보다는 다원적 시각들을 사회 구성원들에게 전해주는 작업이 필요하다.

        • KCI등재

          `조선사(朝鮮史)`의 서술과 역사지식 대중화 ― 황의돈(黃義敦)의『중등조선역사(中等朝鮮歷史)』를 중심으로

          박종린 ( Park Jong Rin ) 역사문제연구소 2014 역사문제연구 Vol.18 No.1

          After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as Japan switched to the cultural politics and implemented reconciliation policies, wider movements for the education of Korean history emerged. The 2nd Joseon Education Decree in 1922 also stimulated public demand for the education. This situation made it possible for Korean history books by Korean historians to be published. During 1923 and 1924, seven Korean history books were published. These book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books by nationalist historians and books by pro-Japanese historians. Among the best known books is 『Sinpyeon Joseon History(新編朝鮮歷史)』 by Hwang Ui Don. 『Jungdeung Joseon History(中等朝鮮歷史)』 by Hwang was first published in 1926 and the 9th edition was published in 1933. This book was easy to read and included a lot of maps and pictures, and thus it was more popular than other books. 『Revised Jungdeung Joseon History(增訂中等朝鮮歷史)』 by Hwang was used as a textbook for Korean history in many secondary schools, and widely read by those who have an interest in Korean history. Accordingly, Hwang affected public recognition of Korean history, and the books by Hwang played an important role in promoting popularizing historical knowledge.

        • KCI등재

          역사전쟁을 성찰하며―정사(正史)·정통성(正統性)론의 함정

          홍석률 역사문제연구소 2019 역사비평 Vol.- No.128

          지난 역사전쟁은 주로 역사교과서 문제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왜 역사교과서였을까? 아직도 한국사회에는 은연중에 역사교과서를 국가적 차원의 공식적인 역사서술 또는 일종의 정사(正史) 같은 것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 민주적이고 다원적인 사회로 갈수록 교과서의 기능과 역할은 절대화되기보다는 상대화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지난 역사전쟁의 과정에서 교과서는 더욱 절대적인 중요성을 부여받았으며, 나아가 국가 전체의 공식적인 역사서술로 오해되는 경향이 있었다. 단일한 국정역사교과서, 이른바 “올바른(正) 역사교과서”의 추진은 그 극단이었다. 이에 역사논쟁은 국가 정체성, 정통성 문제로 과잉 정치화, 이념화되었다. 친일/반일, 종북/반북의 이분법적 논리가 성행하고, 이승만·박정희 찬양론 대 악마론이 맞붙었다. 이는 역사논쟁에서 복합적이고 다원적인 역사인식의 실종을 가져왔고, 치열한 이념 논쟁 속에서 오히려 이념은 변질되거나 퇴행하였다. 시대착오적인 정사(正史)의 추구, 정통론적 역사인식이 중요한 원인이었다. The History Wars in South Korea were mainly centered on the issue of history textbooks. Why was it a history textbook? Still, Korean society tends to regard history textbooks in the schools as official historical writings or authentic history(正史) on a state level. Increasingly toward a democratic and pluralistic society, the function and role of textbooks tend to be relative rather than absolute. In the course of the past history wars, however, textbooks were given more absolute importance. The attempt by Park Geunhae government for a single state history textbook, the so-called “right history textbook”, was its extreme. History debates tended to be over-politicized and ideologicalized over the issue of national identity and state legitimacy. As a result, in the course of historical debate, historical perception has become narrower rather than expansive. The pursuit of anachronistic authentic history and orthodox recognition were important reasons.

        • KCI등재

          3·1운동 100년의 ‘봄·밤'에 ‘바람'―박찬승과 권보드래의 3·1운동 서사

          조은정 역사문제연구소 2019 역사비평 Vol.- No.129

          This paper examines the texts of Night on March 1st by Gwon Bodeurae and 1919 by Park Chan-seung. The two books are representative and symbolic contrasting writings on theme of March 1st Movement in terms of literature and history, as a result of long study. The two prominent writings, Marking the 100th anniversary of March 1st Movement, were reviewed, with attention drawn to the two texts' narrative tension, and based on book review, meta-criticism was attempted to sound out the incident's current position and prospect in the study of culture history. The two books are of different character and yet complementary to each other. For instance, the authors were compared regarding the text of ‘33 People Representatives' and “Declaration of March 1st Independence”―which are deemed to be the representative symbol of March 1st Movement,―revealing this: Gwon Bodeurae discussed the various versions and multiple representatives, but Park Chan-seung reconfirmed the representation and symbols of the 33 Representatives and derived truthfulness of the text. Therefore, with the continuous development of world thoughts and cultures since 1910, various leaders based their interpretation of reality and their exploration of the future on the challenging mode of March 1st Movement. Thus, March 1st Movement became the origin of Korea's democracy, encouraging Koreans to establish a provisional government so as to prepare the thought and political system of democratic republic system. The two books could derive a different historical interpretation of March 1st Movement, because the cultural and political methodology work while literary composition and empirical narration method also work. The commentary on the two books revealed the empirical limitations in Night on March 1st, and a lack of diverse interpretations in 1919. However, historical emissions could happen due to limitations of raw materials, and a critical review is required as to writing the textbook-like right theory differently for reading markets requiring popular historical description. Night on March 1st and 1919 present different methodologies and historical narration, enabling readers to form a critical knowledge of March 1st Movement, and further requiring re-understanding of complementary relationships of the two books wherein literary and cultural studies contrast historical narration. 이 글은 오랜 기간 3·1운동을 연구해온 문학/역사학의 결실이라는 대표성과 상징성을 갖는 동시에 문화사/정치사(운동사) 측면에서 대별되는 권보드래의 『3월 1일의 밤』과 박찬승의 『1919, 대한민국의 첫 번째 봄』을 고찰하였다. 100주년을 계기로 매듭지은 역작을 통해 3·1운동의 연구가 도착한 지점을 확인하고, 두 서술이 보여주는 서사적 긴장에 주목하며, 서평을 토대로 메타비평을 시도하여 문화사 연구의 현재적 위치와 가능성을 타진해보고자 했다. 두 논저는 성격이 매우 다르면서도 비교해서 함께 읽어볼 때 상보적 관계가 형성되는 특징이 있다. 예컨대 3·1운동의 대표적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민족대표 33인'과 「기미독립선언서」에 대한 서술의 대비를 보면, 권보드래는 다양한 이본들과 다수의 대표들을 거론하지만 박찬승은 그들의 대표성과 상징성을 재확인하고 진본성을 추출한다. 이를 통해 각각 1910년대부터 이어지는 세계사적 사상·문화의 연속선상에서 다중의 주체들이 현실을 해석하고 미래를 모색하는 응전의 형식인 3·1운동이, 임시정부의 수립을 통해 ‘민주공화제'라는 사상과 정치체를 마련한 한국 민주주의의 기원인 3·1운동이 재현되었다. 두 저서가 3·1운동에 대한 다른 역사상을 도출해낼 수 있었던 바탕에는 문화론적, 정치사적 방법론이 작동하는 한편 ‘문학적 구성'과 ‘실증주의'라는 서술 방식도 작용하고 있다. 그런데 두 저서에 대한 서평을 살펴보면 『3월 1일의 밤』에서 실증의 한계를, 『1919』에서 다양한 해석이 없음을 아쉬워하는 양가적 입장이 확인된다. 그러나 자료의 한계로 실증할 수 없어서 누락되는 역사적 대상이 생기는 것은 온당한 일인지, 대중적 역사서술을 필요로 하는 독서시장에서 ‘교과서적' ‘정설'을 다르게 쓴다는 것은 어떠한 방법으로 가능할 수 있을지 비판적으로 성찰해볼 필요가 있다. 『3월 1일의 밤』과 『1919』는 서로 다른 방법론과 역사서술의 상을 제시함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3·1운동에 대한 비판적 앎을 형성시킬 수 있으며, 나아가 문학·문화사적 연구가 역사서술과 대결하는 상보적인 관계로 재인식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 KCI등재

          국가의 기억과 국민의 기억 사이―대한민국역사박물관 상설전시에 대한 단상

          전진성 역사문제연구소 2021 역사비평 Vol.0 No.134

          The “History Gallery”, the permanent exhibition newly opened at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Korean History, seems to refer to the classical republicanism that highlights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who have supported the country. It is a special place and medium that integrates the divided memories of each class of the people with advanced rhetorical apparatus into a single public memory, so that the long antagonism between state memory and national memory is sublated through a genuine national history. The authenticity of contemporary Korean history is here achieved by three representational strategies such as digital archive, oral archive and story in history whereby visitors obtain advantage point to view each epoch from different angles. These strategies, however, do not reject conventional narratives of national development entirely and rather attempt to push through the gap between the success story and the reality, and then overturn it. Thereby emerge the common people as the leading players of economic growth. The History Gallery even penetrates into the intimate realm of everyday life of the people, sublimating the rare experiences of “I” into the whole state/national memory. Admittedly,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Korean History never free itself from the spatial inertia of being a national institution at the heart of the capital city, much less being able to escape from the intrinsic nature of a museum as a public institution that serves to protect the status quo by “museifying” the past. Here, historical trauma, a surplus area that cannot be covered up by a state/national memory, has no place. However, rather than resorting to a radical ideal, this special museum can fulfill its political mission by maintaining its position as the last fortress defending the identity of a democratic republic.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새로이 문을 연 상설전시장인 ‘역사관'은 위로부터 애국심을 강요하던 통상적인 전시행태에서 벗어나 국가를 떠받쳐온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부각시키는 공화주의적 성격을 노정한다. 그곳은 국민 각 계층의 분열된 기억들을 고도의 수사학적 기법으로 통합시켜 단일한 공공기억을 만들어내는 특별한 장소이자 매체로서 국가의 기억과 국민의 기억 간의 오랜 불일치를 극복하여 온전한 국가의 기억을 창출하고자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역사관은 과거사의 ‘진본성'이라는 박물관적 효과에 도달하기 위한 수사학적 장치로 ‘디지털 아카이브', ‘구술 아카이브', ‘역사 속 이야기'라는 특수한 재현방식을 도입하여 각 시대를 서로 다른 각도로 조망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그간 극우 반공주의와 성장지상주의 담론에 의해 장악되어온 일방적인 국가주의 서사에서 벗어나 공화주의적 공화국의 서사, 즉 진정한 의미의 national history를 선보이려는 야심찬 시도를 보여준다. 물론 역사관은 통상적 서사를 거부하지 않고 오히려 그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 그것을 뒤집는 수사학적 전략을 택한다. 성공신화와 현실 사이의 갈라진 틈새에서 서민과 노동자들이 경제성장의 주역으로 떠오른다. 역사관은 국가의 기억을 국민의 내밀한 일상생활의 영역으로까지 확장시켜 “나”의 대단치 않은 체험들을 국가/국민적 기억으로 승화시킨다. 이곳에서 국민과 민족, 국가와 국민의 괴리는 완전히 불식된다. 물론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수도 핵심부의 국립기관이라는 공간적 관성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과거를 박제화하여 체제수호에 복무하는 박물관 고유의 성격을 벗어날 수도 없다. 이곳에서 국가/국민의 기억으로 소환될 수 없는 여분의 영역인 역사적 트라우마는 제자리를 얻지 못한다. 그렇지만 급진적 이상의 실현보다는 민주공화국의 정체성을 사수하는 든든한 보루의 역할을 다하는 것이야말로 우리사회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부여한 정치적 책무일 것이다.

        • KCI등재

          노스탤지어와 멜랑콜리로 과거를 뒤돌아보기―루치오 마그리와 이탈리아 공산당의 몰락에 대한 기억

          장문석 역사문제연구소 2020 역사비평 Vol.- No.133

          This essay starts from the premise that certain emotions could give birth to a particular memory and history. To flesh out this idea, it pays special attention to the emotions of the so-called contemporary nostalgia and left melancholia in the post-socialist era, and keeps track of a new kind of memory and history hatched by such emotions. In doing so, it reads into a text, The Tailor of Ulm, by an Italian left-wing intellectual, Lucio Magri. This text merits close attention in that it shows the emotions of nostalgia and melancholia for the fallen Italian Communist Party(PCI) and a epoch in which the PCI and its ideals once thrived. Those emotions lead to a kind of “possible history” or “counterfactual history” based on the assumptions like ‘could have been.' This kind of history relativizes the present, asking ‘could it have been otherwise?', and politically criticizes the past. In this respect, The Tailor of Ulm can be considered a hybrid text, full of longing and critical thinking, produced by the nostalgic between memory and history, or history and politics. 이 글은 감정이 특정한 종류의 기억과 역사를 낳을 수 있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이로부터 포스트-사회주의 시대에 나타난 현대 노스탤지어와 좌파 멜랑콜리에 주목하여, 그것이 새로운 종류의 기억과 역사를 생산한 과정을 고찰한다. 이를 위해 이탈리아 좌파 지식인 루치오 마그리(Lucio Magri)의 『울름의 재단사』를 구체적으로 분석하고자 한다. 이 텍스트에는 이제는 몰락한 이탈리아 공산당(PCI)과 그것이 번성했던 시절에 대한 노스탤지어와 멜랑콜리의 감정이 짙게 배어있다. 그런 감정은 “가능성의 역사” 혹은 ‘그랬을 수도 있었다'는 식의 가정에 기초한 “반사실적 역사”로 이어졌다. 이런 종류의 역사는 현재가 ‘달리 될 수도 있었을' 가능성을 상상하며 현재를 상대화하고 과거를 정치적으로 비판한다. 그런 점에서 『울름의 재단사』는 노스탤지어적 주체의 갈망과 비판적 사유로 가득한, 기억과 역사 또는 역사와 정치의 경계에 서 있는 혼종적인 텍스트이다.

        • KCI등재

          세종 성군 논란을 통해 본 뉴라이트 역사인식의 확산과 한국사 연구의 ‘탈식민' 문제

          정다함 역사문제연구소 2021 역사비평 Vol.- No.135

          South Korean economic historian Yi Yŏng-hun's arguments on King Sejong in a youtube media lecture in 2016 and its publication into a book called Sejong ŭn kwayŏn sŏnggun in'ga in 2018, has triggered controversial disputes, across the popular internet media space, over King Sejong and his rule which have enjoyed its most iconic status as the all time favorite national hero or saint king within the context of South Korean nationalism. Based on a post colonial and a transnational approach, this paper first examines the perspective and the logic of Yi's main arguments on King Sejong and his rule. Then, this paper will continue to provide critical analysis that Yi's argument is not only to debunk Sejong myth built by the main streams of the studies of Korean history in South Korea, but also to expand the narrow horizon of South Korean New-Right revisionist historiography that only include hundred years of history from late 19th to late 20th century into wide open several hundred years of Choson dynasty history all the way up to King Sejong's reign in early 15th century. Then, this paper will ultimately aim to show how Yi's reinterpretation will end up only supporting Japanese far right historical revisionism's arguments on perennial controversial issues between Korea and Japan, including “comfort women” that originate back from Japanese colonialism in early 20th century. And Finally I will talk about some crucial points on the issues of post-coloniality exposed by the controversies of Yi's arguments in the studies of Korean history here in South Korean academia, and I will also talk about what the Korean historians studying Chosŏn history should critically examine to cope with far-right historical revisionism in this age of new media. 근래 출간된 세종은 과연 성군인가 에 실려 있는 이영훈의 주장들은, 단순히 세종과 그 치세에 대한 기존 한국사연구의 민족주의적 해석에 대한 논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근대국민국가의 분과학문으로 출발한 한국사연구와 그 안의 조선시대사 연구가 지금 한국 사회에서 직면하고 있는 학문적 현실과 미래를 여러 측면에서 보여주는 징후적 현상으로 살펴야 할 필요가 있다. 2019년 이영훈을 비롯한 여러 저자들이 반일종족주의 을 통해 노골적으로 뉴라이트 역사관을 표방하여 사회적으로 논란이 벌어졌는데, 사실 세종은 과연 성군인가 는 반일종족주의 보다 먼저 출간된 책이다. 책으로 출간되기 이전 뉴라이트 인터넷 미디어의 기획 “콘텐츠”로서 먼저 만들어져 인터넷 공간에서 큰 대중적 인기를 끌었고, 이를 바탕으로 이 책도 상당한 상업적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점은, 더욱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특히 세종과 그의 치세에 대한 그의 주장이 어떻게 구체적으로 반일종족주의 의 뉴라이트적 역사인식과 연결되고 나아가 일본 극우의 역사수정주의와 연결되는가를 비판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세종대를 포함하여 조선시대를 전공하는 한국사 연구자들로부터는 아직 별다른 비판이 제시된 바가 없다. 이 논문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최근 이영훈이 제기한 세종 관련 주장들의 문제점을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그러한 주장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하여 반드시 살펴보아야 할 중요한 논점들을 제시함으로써, 세종과 그 치세를 다시 재조명하는 데 있어, 현재 한국사학계에서 반드시 필요한 논쟁을, 보다 생산적 방향에서 시도하려는 것이다.

        • KCI등재

          과거청산에 대한 이론적 탐구―이해와 치유의 (불)가능성을 중심으로

          전진성 역사문제연구소 2021 역사비평 Vol.- No.135

          The Korean term “liquidation of the past” is itself a symptom of historical trauma. It requires clarification and theoretical grounding at a more fundamental level. Judicial judgments about the past, trying to get rid of the ghosts of the past, are supposed to clearly judge the truth and the lie, but the truth is still gray, and the position of the victim and the perpetrator is always relative. Therefore, the historical judgment is requested. Historians do not immediately determine the facts of the past as truth, but rather wander between facts and facts, discovering the strata of meaning buried in the gap. Understanding and healing the deep pain created by modern Korean history is not small task. The crime of the perpetrator and the suffering of the victim generally intersect at the limit of understanding, and both sides suffer from a fragmentation of memory. Complete recovery from the painful past is nearly impossible. One narrow passage to access historical truth is the contradictory and divided memories. Trauma is a wounded memory that is not neatly eliminated or tamed, but is repeatedly summoned to a place of endless questioning and reflection. Representing trauma unreified requires a future-oriented strategy based on historical judgment. “Historical representation” as a “political representation” is not just designed to neatly arrange human experiences, but to revitalize unrealized dreams and to open up the possibilities for the future. In particular, rediscovering the “human rights” of minorities as a repository of political imagination beyond the confines of nation-state is a way to respond to the voices of the deceased and to the historical truth. ‘과거청산'이라는 한국적 용어는 그 자체가 역사적 트라우마의 증상으로, 좀 더 원리적 차원의 해명과 이론적 정초를 필요로 한다. 과거의 망령은 하루빨리 제거하려들수록 더욱 기세를 부린다. 과거에 대한 사법적 판단은 진실과 거짓을 분명히 판가름 내고 과거사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려하지만 진실은 늘 회색이며 피해자와 가해자의 위치도 상대적이다. 따라서 역사적 판단이 요청된다. 역사가는 과거의 사실을 곧바로 진실로 단정해버리자 않고 오히려 사실과 사실 사이에서 배회하면서 그 틈새에 묻혀있는 의미의 지층을 발굴한다. 한국 현대사가 낳은 미증유의 고통을 이해하고 치유하는 일은 매우 지난한 작업이다. 가해자의 죄업과 피해자의 고통은 대체로 이해의 한계선에서 교차되며 양측 모두 기억의 분열을 겪는다.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완전한 치유는 불가능하다. 은폐와 망각, 거짓, 이데올로기의 깊은 수렁으로 헛디디지 않고 역사적 진실에 접근하는 하나의 좁은 통로가 바로 모순되고 분열된 기억, 즉 트라우마이다. 과거는 말끔히 제거하거나 순치시킬 것이 아니라 끝없는 문제제기와 성찰의 장으로 소환되어야 한다. 트라우마의 ‘물화'되지 않는 재현을 위해서는 역사적 판단에 기초한 미래지향적 전략이 필요하다. ‘정치적 재현/대의'로서의 ‘역사적 재현'은 인간의 지난 경험을 그저 말끔히 정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 속에서 채 실현되지 못했던 꿈들을 소생시켜 다시금 미래로 뛰어들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놓는다. 특히 국민국가의 틀 안에 가두어졌던 소수자의 ‘인권'을 정치적 상상력의 보고로서 재발견하는 일이야말로 망자의 목소리에 응답하고 역사적 진실로 나아가는 길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