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교양과정에서 역사학 과목의 운영 현황 - 서울여자대학교와 여타 20개 대학교의 비교 -

        정연식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1 인문논총 Vol.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학제간 통합교과목 운영사례

        김인경(In kyoung Kim)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인문논총 Vol.3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두 가지의 의미 즉 재배와 문화를 내포하고 있는 culture에 대한 인식에서 출발했다. <식물과 문화> 교과목 프로그램을 구성할 때 가장 중점을 두었던 점은 ‘plants’ 과 ‘culture’라는 두 단어의 관계에 있었다. 현대사회에서 식물이라는 유형의 생명개체들의 재배(culture)와 무형의 다양한 문화(culture)의 상관관계의 밀접함에 대해서 학생들에게 어떻게 흥미롭게 다가가게 할 것인가에 많은 비중을 두었다. 인간의 의미 있는 문화적 삶에 은유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다윈의 도태, 선택, 생존경쟁과 같은 몇 몇 기초개념 이론들에서 보듯이 증대하고 있는 자연과 문화의 연계성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문화현상을 재조명할 수 있는 효과적인 강의로 나아가기 위한 목표를 설정하였다. 과학인문학자인 브뤼노 라투르(Latour, 2009)는 근대주의에서는 ‘인간’으로 규정되면 모든 권리가 부여되어 정치나 윤리의 영역의 주체가 되고, 반면 ‘비인간’ 사물로 규정되면 모든 권리가 박탈되어 과학의 영역으로 간주된다고 지적하였다. 이러한 주장에 대하여 특히 생태학적 측면에서는 많은 논의가 있고, 자연과학과 인문사회학의 융합 연구가 실행되고 있으며, 그에 따른 우수한 성과가 주목받고 있다. 또한 자연과 문화의 연계성에 대한 관심은 과학기술학자이건 인문학자, 사회과학자 그리고 자연과학학자인건 간에 공통적으로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기반으로 한 학제간 통합교과목 개발을 통해 학생들은 시대의 변화와 함께 개인적, 집단적, 국가적, 세계적 문화의 변화 발전과정을 총체적으로 파악하는 능력을 배양할 수 있을 것이며, 인문학적 사유를 습득할 수 있는 기회를 직접체험하게 될 것이다. 나아가 학생들은 현재의 다양한 문화현상을 분석, 해석할 수 있게 되어 미래의 개척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analysis began from the perception of Culture, which contains two meanings: Cultivation and culture. When we arranged the course on <Plants and Cultures>, we focus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words, ‘plants’ and ‘cultures’. We placed high importance on how to approach students in an interesting way explain the close correlation between tangible culture of living organisms and intangible culture in modern society. As Charles Darwin’s basic concept of elimination, selection, and survival of fittest were metaphorically referred to in meaningful human life, we aimed at an effective course to review cultural phenomenon including the growing interest on the connection between nature and culture. Bruno Latour a literati scientist, indicated that if one is defined as a ‘human’ in modernism, it becomes a subject to politics or ethics with all rights granted, while if one is defined as ‘non-human’ it will be deprived of rights and regarded as an area of science. Related to such argument, there have been many discussions especially on ecological side, and excellent achievements have been made on integrated analysis between natural science and humanities and social scientist. Also, there have been growing interests on the connection between nature and culture, commonly among scientific technician, humanities scholars, political scientists, and even natural scientists. Through the development of interdisciplinary integrated courses based on such need of the times, students can cultivate their ability to understand the changes of the world as well as the procedures of changes and developments of personal, collective, national, and global culture in general. In addition, they can attain humanistic thinking. Furthermore, having ability to analyze and understand different cultural phenomenon, they will be able to actively deal with the future developments.

      • 21세기 서울여자대학교 기독교 교육의 방향

        김기숙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1 인문논총 Vol.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학제간 통합교과목 운영사례 : 식물과 문화

        김인경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인문논총 Vol.29 No.-

        본 연구는 두 가지의 의미 즉 재배와 문화를 내포하고 있는 culture 에 대한 인식에서 출발했다. <식물과 문화> 교과목 프로그램을 구성 할 때 가장 중점을 두었던 점은 ‘plants’ 과 ‘culture’라는 두 단어의 관 계에 있었다. 현대사회에서 식물이라는 유형의 생명개체들의 재배 (culture)와 무형의 다양한 문화(culture)의 상관관계의 밀접함에 대해서 학생들에게 어떻게 흥미롭게 다가가게 할 것인가에 많은 비중을 두었다. 인간의 의미 있는 문화적 삶에 은유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다 윈의 도태, 선택, 생존경쟁과 같은 몇 몇 기초개념 이론들에서 보듯 이 증대하고 있는 자연과 문화의 연계성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문화 현상을 재조명할 수 있는 효과적인 강의로 나아가기 위한 목표를 설 정하였다. 과학인문학자인 브뤼노 라투르(Latour, 2009)는 근대주의 에서는 ‘인간’으로 규정되면 모든 권리가 부여되어 정치나 윤리의 영 역의 주체가 되고, 반면 ‘비인간’ 사물로 규정되면 모든 권리가 박탈 되어 과학의 영역으로 간주된다고 지적하였다. 이러한 주장에 대하 여 특히 생태학적 측면에서는 많은 논의가 있고, 자연과학과 인문사 회학의 융합 연구가 실행되고 있으며, 그에 따른 우수한 성과가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자연과 문화의 연계성에 대한 관심은 과학기술학자 이건 인문학자, 사회과학자 그리고 자연과학학자인건 간에 공통적 으로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기반으로 한 학제 간 통합교과목 개발을 통해 학생들은 시대의 변화와 함께 개인적, 집 단적, 국가적, 세계적 문화의 변화 발전과정을 총체적으로 파악하는 능력을 배양할 수 있을 것이며, 인문학적 사유를 습득할 수 있는 기 회를 직접체험하게 될 것이다. 나아가 학생들은 현재의 다양한 문화 현상을 분석, 해석할 수 있게 되어 미래의 개척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 문장 분석에 기초한 문장 쓰기 교육의 효과 및 문장 구성의 특징 연구 - 대학생 필자의 칼럼 글을 대상으로

        이재성(Jae seong Lee)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4 인문논총 Vol.2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연구의 목적은 문법 교육을 바탕으로 하는 문장 분석 교육이 문장 쓰기 교육에 효과적임을 보이는 데 었다. 문장 분석을 위한 문법 교육 내용은, ‘문장의 종류’, ‘문장 성분의 기능’, ‘문법 범주의 기능’, ‘바른 문장 쓰기와 맞춤법’이었다. 학습자들은 문장 분석 과정을 통해 문법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뀌었고, 좋은 글을 구별할 수 있는 시각을 키울 수 있었으며, 자신의 문장 쓰기 습관을 객관적으로 파악하여 자기 글의 장단점을 알게 되었다. 또한 대학생 필자의 문장 구성의 특징을 알 수 있었다. 문장 분석 항목 중 문장의 특성을 찾는 데 효과가 컸던 것은 ‘문장의 종류’, ‘문장 성분의 기능’, ‘바른 문장 쓰기’였다. 반면, ‘문법범주’와 ‘맞춤법’은 효과가 적었다. 이 연구를 통해 문장 분석을 통해 자기 글의 특징을 밝힐 수 있는 문법 교육이 문장 쓰기 교육에 교육적 효과가 있으며, 학습자 개개인에게 적합한 문장 쓰기 교육이 가능함을 보였다. This study is designed to reveal the importance of grammar knowledge in writing. By combining grammar knowledge and sentence writing, I open up the possibility for developing an effective teaching method of writing for individual students. Using their acquired grammar knowledge, students can comparatively analyze a good essay and their own writing, and can identify their strength and weakness. For the analysis of each sentence, the students were taught the followings; various types of sentence, properties of phrases, grammar categories and orthography. Among these, sentence types and properties of phrases turned out to play a very important role in effective sentence writing. By doing this, I could quantify each student’s habitual use of certain sentence type in his or her writing, and based upon this an effective sentence writing could be provided. Grammatical categories and orthography, on the other hand, turned out not to be related to effective sentence writing. That is because this study is focused on academic essay, which normally do not employ a wide range of grammatical categories because of the characteristics of its genre. In addition, it turned out that orthography is not essential for good writing, since students can rely on the spelling check function in word process programs.

      • 생 루이(1214-1270)와 그의 유언에 드러난 ‘평화의 정치학’

        박동찬(Dont chane Bak)(Don Tchane Bak)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인문논총 Vol.3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생 루이(1214-1270)는 카페왕조의 그리스도교도인 왕들 가운데 가장 신앙심이 깊은 왕 중의 한 사람이었다. 그러나 일생동안 그는 크고 작은 수많은 전쟁을 치렀다. 그는 전쟁을 통해 자신의 정의를 실현하려고 했다. 자신에게 맞서는 봉건영주들을 하나씩 제압하면서 프랑스 왕국을 대내적으로 안정시켰고, 잉글랜드 헨리3세와의 노르망디를 사이에 둔 힘겨루기에서도 밀리지 않았다. 그리고 그리스도교 세계를 대표하여 이교도를 물리치기 위하여 두 차례 십자군 원정을 떠났다. 전쟁으로 이어진 삶을 산 생 루이의 내면에는 평화를 향한 큰 소원이 있었다. 생 루이가 제8차 십자군원정을 떠나기 전에 쓴 것으로 추정되는 그의 유언장에는 아들 필립에게 남기는 가르침들이 있다. 생 루이는 여기에서 첫째로 아들에게 무엇보다 먼저 올바른 그리스도교도의 삶을 살아야한다며 신앙과 윤리를 가르쳤다. 그리고 두 번째로는 왕으로서 통치의 첫 원칙이 정의임을 가르쳤다. 생 루이는 왕은 약자의 편에 우선 서야하며, 진실을 밝혀 악은 징계하고 선은 보상하는 것을 강조했다. 왕은 자신의 의견을 관철하기 위해 왕의 위세로 신하들을 억눌러서는 안 된다고 말하며 매우 민주적인 의사소통의 방법을 가르쳤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생 루이는 원숙함을 갖춘 왕으로서 그리스도교 신앙을 가진 군주가 어떻게 전쟁을 피하고 평화를 추구해야 하는지를 아들에게 가르치고 있다. 7차 십자군 원정에서 돌아온 루이 9세는 ‘정의로운 전쟁’을 뛰어넘어 새로운 생각을 하게 된 것을 볼 수 있다. 왕의 역할은 전쟁과 싸움을 종식시키는 평화의 중재자가 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는 생 루이의 ‘유언’에서 중세 그리스도교 국가들의 대표적인 이데올로기였던 ‘정의로운 전쟁론’을 넘어서서 ‘평화의 정치학’을 추구하는 한 군주의 모습을 본다. Saint Louis(1214-1270) was one of the deepest religious kings among the Christian kings of the Capetian dynasty. However, he had confronted many great and small wars in his entire life. He dedicated himself to realize his justice through wars. Domestically, he stabilized the Kingdom of France by suppressing the feudal lords against him and also, had never failed in measuring his strength with Henry III of England in Normandy. Moreover, as a representative of the Christian world, he went on two Crusades to defeat heathen pagans. Although his life was filled with big and small wars, in his heart, he had a big hope for everlasting peace. There was a written lesson to his son, Phillippe, in his will, which is presumed to be written before he left for his 8th Crusade. First, He taught his son a religious belief and ethics, giving his son a lesson to live by as a proper Christian above everything else. Second, he emphasized that the very first principle which a king should follow is justice. He also stressed that the king should side with the weak, reveal truths, discipline evil doings and compensate good. He taught his son democratic communication skills, encouraging him not to suppress retainers with the authority of king. Lastly, he gave a lesson to his son on how a good Christian king can avoid wars and seek peace. After returning from the 7th Crusade, Louis IX began to stir a new concept beyond ‘Just War’. He mentioned that a king should be an arbitrator of peace to put an end to wars. From the will of Saint Louis, we have discovered a king who desires for the ‘Politics of Peace’ going beyond the ‘Just War Theory’, which was the major ideology among Christian countries during the medieval times. Saint Louis(1214-1270) a laissé à son fils aî̂né, Philippe, les enseignements vers l’an 1270. Joinville décrit une scène dans laquelle Saint Louis dit des enseignements à son fils à l’approche de la mort. Mais scène est illusoire. En fait Saint Louis a écrit à sa main deux ou trois enseignements pour ces enfants. Les enseignements que fit Monsieur Saint Louis à son fils aî̂né Philippe en est un. Ce texte est un testament dans lequel nous pouvons percevoir l’idéal de la vie chrétienne au Moyen Age, ce qui est l’amour de Dieu, la charité envers des pauvres et la haine du péché. Saint Louis y enseigne aussi l’art de gouverner, en tant que roi chrétien. Le bon art de gouverner selon Saint Louis, c’est de s’entourer de bons confesseurs. C’est spécifique du Moyen Age français. Finalement Saint Louis enseigne à son fils de ne pas avoir guerre avec nul chrétien. Saint Louis qui a fait la guerre avec ses barons révoltés, le roi d’Angleterre et les musulmans de l’Orient, recommande a son héritier de ne faire la guerre que pour le but de convertir les paï̈ens.

      • 천상열차분야지도 동방7수의 복원

        정연식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5 인문논총 Vol.29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기영 『두만강』에 나타나는 매개자의 변이와 그 특성

        문흥술(Heung sul Moon)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인문논총 Vol.3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기영의 장편 대하소설 『두만강』에 나타나는 대립 구조는 민중계급과 지배계급과의 갈등과 조선민족과 일제와의 갈등, 곧 계급모순과 민족모순에 의한 갈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작품은 이러한 갈등 구조에 긍정적 인물을 보다 높은 단계로 고양시키는 매개자를 삽입한다. 그리고 그 매개자가 1부에서 3부로 전개되는 과정에서 바뀐다. 이 매개자의 변화야말로 이 작품의 특성을 규정짓는 핵심 요소이다. 1부의 매개자는 양반 지식인 출신 이진경이다. 이진경은 봉건 양반과 관련된 모순된 제도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신교육을 통한 개화사상의 계몽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그러한 교육을 통해 봉건 질서와 왜놈을 물리치고 백성들이 편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지향한다. 이처럼 개화를 통한 반봉건과 일제에 맞선 조선 민족이 결합된 이진경의 사상은 다름 아닌 부르주아 민족주의에 해당한다. 곧 이진경의 매개적 역할은 반봉건, 반외세를 목표로 하는 부르주아 민족주의 혁명을 담지하는 것에 국한된다. 이진경을 매개자로 한 부르주아 민족주의 혁명은 실패로 귀결된다. 실패의 원인은 독립단체들의 이기적인 파행으로 제시되고 있다. 기존 독립운동을 하던 이들은 죽거나, 변절하여 일제의 앞잡이가 된다. 이들의 죽음과 변절은 부르주아 민족주의에 의한 독립운동의 실패를 의미한다. 3부에서는 씨동과 분이의 매개자로 먼저 사회주의 서적과 노동 체험이 제시된다. 씨동과 분이는 김일성 휘하로 들어가기 전에 사회주의 책과 노동 체험을 매개자로 하여 사회주의 이념을 알게 되고 그 이념에 의해 조직화되는 과정을 밟는다. 3부 30장 ‘평강판’에서부터 씨동은 반제동맹에 가입해 김일성을 만나면서 책을 통해, 또 탄부생활을 통해 받아들이게 된 계급의식과 사회주의 이념과 완벽하게 일체가 된다. 여기서 매개자는 김일성 동지이다. 반일운동이 ‘인민의 혁명적 무장투쟁’이라는 보다 적극적이며 높은 단계로 나아가야 할 필연성을 띨 때, 김일성 동지가 등장하는 것이다. 매개자로서의 김일성 동지의 등장이야말로 이 작품이 드러내고자 하는 궁극적 주제에 해당한다. 민족이 곧 노동인민계급이라는 자각을 하고 노동계급의 단결과 무장투쟁을 통해 민족해방을 지향하는 것, 그러한 민족과 노동계급 전부를 아우르는 위대한 지도자가 김일성 동지라는 것, 그 김일성 동지야말로 ‘조국’ 그 자체이자 ‘백성’을 감싸 안는 ‘부모(어버이 수령)’라는 것, 그 수령은 자신의 실체를 드러내지 않는 신비로운 존재이지만 ‘광명의 서광’을 비쳐주는 위대한 존재이며 그런 존재의 영도를 따르는 것이야말로 ‘영예로운’ 것이라는 것, 그런 김 동지와의 완전한 합일을 강렬히 지향하는 것, 그것이 이 작품의 궁극적인 주제이다. Lee Gee-Young’s 『Doomangang』(1954~1961) is written in three parts. The structure of conflict that leads this work from the first part to the last is mainly the two conflicts: One is the conflict between the people’s class and the ruling class. The other conflict is between the Korean people and Japanese imperialism. In the first part, Lee Jin Gyeong, a “yangban” intellectual, is the mediator. He leads the bourgeois nationalism revolution that sets a goal of anti-feudalism and anti-foreign, but the revolution fails. The main cause for this failure is the death and defection of people who were the member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Part three, the mediator is the books of Socialism and labor. Through its mediator, the characters experience Socialism and become a part of the organization created by Socialism. Starting from Chapter 30 Part 3, the mediator is comrade Kim Il-Sung. Through this mediator, the characters become one with Socialism and become aware of class consciousness. Through its mediator, anti-Japanese movement is a step towards the revolutionary armed struggle. The ultimate subject of this work is the appearance of comrade Kim Il-Sung as the mediator. The fundamental theme of the work is that Comrade Kim Il-Sung is a great leader who embraces people and the labor class, and that Comrade Kim Il-Sung is the homeland itself and the parent who embraces all people.

      • 1915년 출생 문인의 문학사적 위상

        이숭원(Soong won Lee)(李崇源)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인문논총 Vol.3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강소천, 곽종원, 박목월, 서정주, 임순득, 임옥인, 함세덕, 황순원 등의 문인들은 1915년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이십대에 한글로 작품 활동을 시작하고, 해방을 맞아 본격적인 문학 활동을 전개하여 문학사에 뚜렷한 업적을 남겼다. 그 이후 6·25 전쟁을 겪어 참화의 쓰라림을 함께 경험했다. 요컨대 이들 문인들은 국권 상실, 해방, 전쟁, 분단, 재건으로 이어진 한국 현대사의 파란의 시대에 문학인으로 출발하고 성장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이들은 분단과 전쟁으로 빚어진 민족 재편성의 과정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문화적 축도의 역할도 한다. 강소천, 임옥인, 황순원은 해방기와 6·26 전쟁 중에 월남하여 남한에서 문학 활동을 벌였고, 함세덕은 해방 후 월북하여 활동하다가 6·25 전쟁 때 사망했으며, 전라북도 고창 출신인 임순득은 해방 후 평양에 정착하여 창작 활동을 벌였다. 남한 지역에서 태어난 곽종원, 박목월, 서정주는 6·25 때 피난의 고초를 겪기는 했지만 남한 문단에서 문학 활동을 전개했다. 전쟁 이후 남한에서 활동한 문인들은 모두 문학 창작의 주도적 역할을 했고, 후진에게도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서정주와 박목월은 각기 다른 방향에서 한국시의 중심부에 자리 잡아 독자적인 세계를 보여주었다. 황순원은 탁월한 예술정신으로 70세 이후까지 수준 높은 작품을 발표하여 해방 후 소설가의 전범이 되었다. 임옥인은 자신의 자전적 체험을 바탕으로 여성의 기구한 삶을 여성적 감각으로 표현했다. 강소천은 해방 후 황무지나 다름없던 아동문학계에 동심의 천진성을 형상화한 동화를 집중적으로 창작하여 아동문학의 위상을 높였다. 함세덕은 일제강점기에 당시로서는 보기 드문 세련된 극작술과 언어 구사력을 보여준 작품을 발표하여 희곡사의 중요한 성과를 남겼다. 임순득은 여성의 입장에서 인간의 사회적 현실을 묘파하는 소설이 나오기를 기대하는 여성주의 시각의 평론을 발표했고, 곽종원은 예술성과 인간성이 조화를 이룬 계몽적 문학관을 자신의 입지로 삼았다. 이들 중 서정주, 박목월, 황순원, 임옥인, 강소천 등은 해방 이전의 문학 유산을 계승하여 새로운 문학을 창조하고, 해방 이전 문학의 한계를 극복하여 전향적 변환을 모색한 문학인으로 내세울 수 있다. 이들은 그들의 강력한 영향력에도 불구하고 이미 후속 세대 문학인들에게 극복의 대상이 되어 왔다. 극복과 창조가 문학사의 과정이기에 이것은 지극히 바람직한 일이다. 극복의 대상이 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자세가 우리 문학의 전통이 되어야 할 것이다. There are several litterateurs who were born in 1915 during the period of Japanese colonialism. They have started their literary works in their twenties, and made great achievements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by developing their writing activities; such litterateurs include So-cheon Gang, Jong-won Kwak, Mok-wol Park, Jeong-ju Seo, Sun-deuk Im, Ok-in Im, Se-deok Ham, and Sun-won Hwang. These writers have experienced many hardships and bitter times due to historical events such as the Korean War. To sum up, the turmoils created by losing sovereignty, liberation, war, division of territory, and reconstruction all have contributed in making these writers who they are, a great litterateurs of Korea. The writers also became a cultural epitome in the reorganization of nation after the north and south division of territory and ensuing wars. So-cheon Gang, Ok-in Im, and Sun-won Hwang engaged in their literature activities after defecting from North to South Korea during the Korean War; Se-deok Ham who defected to North Korea after the liberation, and worked as a writer, finally died during the Korean War; and Sun-deuk Im, who was born in Gochang, South Korea began her creative activities in Pyungyang, North Korea after the liberation. Jong-won Kwak, Mok-wol Park, and Jeong-ju Seo all born in South Korea developed their writing skills in South Korea, although they have experienced hard times during the Korean War. After the war, all of those writers in South Korea played a leading role in literary creation and greatly influenced the younger generation. Jeong-ju Seo and Mok-wol Park at the center of Korean poetry circle, showed their own world of literature through a very different light. Sun-won Hwang, with this outstanding spirit of art, published his sophisticated works even long after he turned 70 and his work is considered as a post-liberation literature classics. Ok-in Im, based on her own autobiographical experience, expressed women’s hapless fate through her feminine esthesia. After the liberation, the field of children’s literature was like a wasteland, but So-sheon Gang enhanced the status of this field by focusing on creating fairy tales filled with the innocence of childhood.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Se-deok Ham published his work of extraordinary refined dramaturgy and marked a great achievement in the history of Korean plays. Based on her feminine esthesia, Sun-deuk Im released a critique revealing social reality from a woman’s point of view, and Jong-won Kwak based his enlightening view on the literary in harmony with artistry and humanity. Among them, Jeong-ju Seo, Mok-wol Park, Sun-won Hwang, Ok-in Im, and So-cheon Gang created new literature with literary inheritance from the era before the liberation and they are regarded as the writers who overcame the limitation of the literature before the liberation and sought prospective changes. In spite of their powerful influence, they have become objects of criticism for the younger generation writers. Conquests and creativity are indeed a part of the progression in Korea’s literary history, which is desirable. Hence, our literary pride and tradition should be based on overcoming numerous hardships.

      • 대중극의 재해석

        임수현(LIM SooHyun)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1 인문논총 Vol.2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Notre étude a pour objectif de comparer le théâtre "Huit Femmes" de Robert Thomas avec son adaptation cinématographique de François Ozon, pour en reconnaître les aspects spécifiques de ce texte et les modalités de sa nouvelle interprétation. Appartenant à la tradition du théâtre de boulevard des années soixante, Thomas met en scène, dans cette pièce, une famille bourgeoise en crise causée par la mort du "père" de la maison. Il s'agit d'une comédie policière, une enquête à suspense menée par les membres de la famille, les 'huit femmes'. L'originalité de cette pièce semble résulter de deux choses, d'une part de l'intrigue 'bien faite' avec nombreux coups de théâtre, à la Agatha Christie ou à la Alfred Hitchcock, et d'autre part, des figures originales des personnages féminins, qui s'impliquent entre elles, chacune se révélant une féminité particulière. Et contrairement à la plupart du théâtre de boulevard, Thomas nous dénonce la crise des valeurs bourgeoises - amour, famille, stabilité, classe, etc. -, parles mensonges et les hipocrisies de chaque personnage. Mê me si le dramagurge ne réussit pas à dépasser les limites du théâtre de boulevard, "Huit Femmes" comporte d'une certaine modernité, et c'est la raison pour laquelle le réalisateur François Ozon, reconnu pour son univers 'provocant' et 'insolent', choisit d'adapter cette pièce pour le cinéma. En comparant le scénario de Ozon avec la pièce de Thomas, nous pouvons distinguer deux aspects qui font l'originalité de son travail d'adaptation. Premièrement, nous pouvons parler d'une nouvelle interprétation des caractères qui leur donne plus de profondeur, plus de dimension et de contexte. Il semble que Ozon met plus d'accent sur les motivations psychologiques des 'huit femmes' et les rapports entre elles que sur l'identité du coupable. Ce faisant, il pousse jusqu'au bout la crise de la cellule familiale, en y interposant de nouveux conflits choquants comme l'homosexualité, l'inceste ou l'amour sado-masochiste. On peut dire que ce film est une sorte de parodie critique du théâtre de boulevard. Deuxièmement, Ozon designe son film comme 'anti-naturaliste' qui privilégie la stylisation et l'artifice cinématographiques. En réunissant les 'stars' du cinéma français, et en attribuant à chacune une scène musicale, ce film se déroule comme un jeu qui invite le spectateur à une nouvelle dimension du texte originel de "Huit Femmes". Enfin, la réussite mondial du film "Huit Femmes" résulte du fait qu'il modernise, par un travail créatif de la réinterprétation, les polémiques posées par le théâtre de Thomas. Cette adaptation serait un exemple significatif qui nous montre des rapports complexes entre le théâtre et le cinéma, entre le personnage et l'actrice, entre la réalité et le jeu et entre l'humour et la cruauté.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