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2021년 및 2022년 상반기, 조세법 학계의 동향 분석

        박훈(Park, Hun) 서울시립대학교 법학연구소 2022 조세와 법 Vol.15 No.1

        이 글은 최근 조세법 학계의 동향을 정리해 봄으로써 현재 조세법 연구자만이 아니라 조세법에 관심을 갖는 예비연구자들에게 조세법의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서울시립대학교가 조세법 특성화 법학전문대학원으로서 인가신청하면서 준비했던 대학내 조세법 특화된 학술지로서 「조세와법」에 해당 글을 게재함으로써 법학전문대학원의 미래법조인들에게 조세법에 대한 이해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 먼저 학회활동에 대한 것이다. 1986년 설립된 한국세법학회는 하계와 동계의 학술대회, 법원 및 검찰과 공동학술대회, 정기학술대회, 조세관련연합학술대회 등을 2021년부터 2022년 상반기 동안 코로나19 상황하에서도 온라인과 현장참여 등을 통해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정례적인 조세법률문화상, 신진학술상 시상을 통해 학계에 대한 지원을 하고 있다. 한국세법학회의 학술지인 조세법연구에는 2021년에는 조세법률주의, 조세포탈, 증여세 완전포괄주의, 소프트웨어가 키워드이고, 2022년에는 부가가치세가 키워드이다. 1983년 설립된 한국국제조세협회는 춘계, 하계, 동계의 학술대회, 검찰과 공동학술대회, 조세관련연합학술대회 등을 2021년부터 2022년 상반기 동안 코로나19 상황하에서도 온라인과 현장참여 등을 통해 진행한 바 있다. 2021년에는 이전가격이 키워드이고, 2022년에는 특징적인 대표키워드는 보이지 않는다. 다음으로 국내 조세법 박사학위논문에 대한 것이다. 조세법 관련 박사학위가 국내 다양한 학교에서 수여되고 있는데, 국민대, 고려대, 경북대, 계명대, 서울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한양대 등이 그 예이다. 특정한 세목중 쟁점을 연구한 것도 있는데, 소득세, 법인세, 상속세, 증여세 등이 중심이 되고 있다. 여러 세목에 걸친 공통된 쟁점을 연구한 것도 있는데, 세법상 부정행위의 제재에 관한 연구, 부동산 세제의 위헌요소에 관한 연구 등이 그 예이다. 마지막으로 조세법 관련 기타 발간물에 대한 것이다. 세법개론서의 성격의 것은 박영사에서 거의 매년 개정판이 나오고 있다. 삼일인포마인의 경우 개별세법에 대한 단행본만 아니라 비교적 다양한 세법에 관한 단행본이 발간되고 있다. 법학전문대학원 이후 법학 관련자의 책 수요자가 줄어든 측면이 있는데도 다양한 세법 관련 단행본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은 단순히 법전공자만이 아니고 세무실무자의 수요 때문이라 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주로 어떠한 학술대회가 있었고 학술지, 학위논문, 단행본 등이 발간되었는지를 소개하였다. 그렇지만, 이러한 사항을 파악하는 방법도 구체적으로 소개하였다. 따라서 단순히 조세법 학회의 현황만이 아니라 독자가 앞으로 조세법 학계의 동향을 스스로 파악하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By summarizing the recent trends in the tax law academia, this article is intended to interest tax law not only current tax law researchers but also prospective researchers who are interested in tax law. In particular, it is more meaningful to publish this article in the “TAX and LAW” as a specialized journal of tax law in the university, which was prepared by The University of Seoul when applying for approval as a graduate school specializing in tax law. First, it is about academic activities. Established in 1986, the Korean Tax Law Association held summer and winter academic conferences, joint academic conferences with courts and prosecutors, regular academic conferences, and tax-related joint academic conferences through online and on-site participation even under the COVID-19 situation from 2021 to the first half of 2022. In addition, it provides support to the academic community through the regularly awarded Tax Law Culture and New Academic Awards. Seoul Tax Law Review is an academic journal of the Korean Tax Law Society. In this journal, tax legalism, tax evasion, gift tax comprehensiveism, and software are keywords in 2021, and value-added tax is keywords in 2022. Founded in 1983, the International Fiscal Association, Korea held spring, summer, and winter academic conferences, joint academic conferences with prosecutors, and tax-related joint academic conferences through online and field participation even under the COVID-19 situation from 2021 to the first half of 2022. In this journal, the transfer price is a keyword in 2021, and there is no characteristic representative keyword in 2022. Next, it is about a thesis on a doctors degree in tax law awarded in Korea. Doctorate degrees related to tax law are awarded at various schools in Korea, including Kookmin University, Korea University,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Keimyung University, Seoul National University, Sungkyunkwan University, Ewha Womans University, and Hanyang University. Some of the specific tax items have been studied, and income tax, corporate tax, inheritance tax, and gift tax are centered. There are also studies on common issues across various tax items, such as “A Study on Penalties on Fraudulent Acts in the Assessment and Collection of Tax” and “A Study on the Unconstitutional Facts in Real Property Taxation”. Finally, it is about other publications related to tax law. The tax law introduction books are revised almost every year at Park Young-sa. Samil Infomine publishes not only tax law books on individual taxes, but also books on tax laws on relatively various topics. It can be said that the demand for books by law-related people has decreased 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law school system, but the fact that various tax law-related books can be released is not just due to the demand of legal experts but also tax practitioners. This article mainly introduced what academic conferences were held, and academic journals, degree papers, and books were published. However, a method of grasping these matters was also specifically introduced.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it will not only help the current status of the tax law society, but also help the reader grasp the trends of the tax law academia on their own in the future.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개신교 자연법 사상의 가능성에 관한 시론

        송시섭 서울시립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법학연구소 2019 서울법학 Vol.26 No.4

        In this paper, the idea of ​​Catholic natural law is reviewed and the attitudes of the Protestant Reformers on natural law after the Reformation are examined. After examining the limitations of the natural law thoughts of Protestant Reformers, the possibility of Protestant Natural Law thought has been tried, which is claimed by religious Reformers and various theologians and legal philosophers. Protestant Reformers often protest against Catholicism, claiming that they are against the natural law, which is one of the foundations of Catholic legal thought and social ethics. Luther did and many successors followed him. In recent years, Barth, Ellul, Yoder and Hauerwas have been urging the separation between church and world without constructing bridge. However, they overlooked that there must be connection between the church and the world. Natural law perception exists both in the church and in the world. Catholic natural law thought focused on general revelation, but Protestant law thought relied on special revelation. However, from the time of the Reformation, some Reformers had positive attitude on the existence of the natural law as a general revelation and admitted the residual cognitive ability after the Fall in some degree. The need for Protestant natural law thought will be increased in many legal area. I hope that this study will become a common ground for further dialogue with Catholicism in the future and achieve harmonious coexistence with other religions or other legal thoughts and theories. 이 논문에서는 가톨릭자연법사상을 개관하고 종교개혁이후 개신교의 법사상가들이 자연법사상에 대하여 어떤 태도를 취했는지 살펴본다. 그리고 개신교법사상가들의 자연법비판의 한계를 살펴본 뒤, 종교개혁가들과 그 후 다양한 신학자, 법철학자들이 주장하는 ‘개신교자연법사상’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 우선, 개신교법사상가들은 가톨릭 윤리의 기초중 하나인 자연법에 대한 반감 내지는 폐기를 주장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루터가 그랬고 그를 이은 많은 후계자들이 그랬다. 최근에는 바르트와 엘룰, 그리고 요더와 하우어워스까지 그들은 자연법이라는 징검다리 없이 교회와 분리된 세상에게 정의를 선포하고 있다. 하지만 그 소리가 전달되려면 교회와 세상 간에 존재하는 공기, 즉 세상과의 접촉점이 있어야 함을 간과하고 있다. 가톨릭자연법사상은 일반계시에 중점을 두고, 개신교 법사상은 특별계시에 방점을 두고 있으나, 이러한 분리는 극복되어져야 할 것이다. 종교개혁당시부터 타락이후의 잔여인식능력을 전제로 한 일반계시로서의 자연법의 존재에 대하여 긍정적인 입장을 취한 일부 종교개혁가들이 개신교자연법사상이 필요하고도 유용하다는 주장의 단서를 제공했기에 그 가능성을 살펴보면서 각 법률영역에 이를 어떻게 구현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제기하고자 한다. 본 연구가 향후 좀 더 진행되어 가톨릭과의 대화가 시작되는 공통분모가 되길 바라고, 이를 확대하여 타종교 내지는 일반 자연법사상들과의 조화로운 공존을 달성하는 공통영역을 찾아가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

      • KCI등재

        소위 협력적 법치주의에 관한 소고 - 법치주의 구조변동의 21세기적 의미 -

        박규환 서울시립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법학연구소 2021 서울법학 Vol.29 No.2

        The rule of law is not a self-purposed concept. The rule of law aims to guarantee the freedom and rights of the sovereign people as much as possible, so it evolves by reflecting the changes and trends of an epoch. Since the experiences and demands of an epoch are not fixed, the state is given an “unendliche Aufgabe” to deal with the constantly evolving demands of the rule of law and the “issues (Gewichtungen)” of each period. These national tasks are subject to ‘Wandel’, and such changes in an epoch evolve the concept of the rule of law. Four factors are suggested as the 21st century factors of structural change in the rule of law. 1)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s dramatically promoting the transparency and openness of the people's will, which are the main principles of democracy. 2) The change in the concept of property (to the concept of sharing) is spreading by the benefit of the situation that enables complete distribution due to the development of Interne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3) Ecological theories that break away from the human-centered view of the world and identify humans as a component of nature are gaining social sympathy in line with the real crises of climate change and global warming. Ecological theory leads to a weakening of centralized power and dismantles the social and legal legitimacy enjoyed by the vested powers connected to the central power. In the end, this change will transform the vertical power structure into a horizontal one, promoting mutual consideration and “cooperation” for coexistence. The acceptance of the concept of ecological publicity into the legal order will be a major factor in the structural change of the rule of law. 4) Unemployment and stagnant incomes are endangering capitalism. Population growth and immigration, deepening inequality, globalization, the desire to accumulate property with both positive and negative functions, overload of ecological problems, deindustrialization of the service industry, and deethicalization of economic motive require the restructuring of the capitalist system. These factors eventually indicate “cooperation” as a major concept. In the field of law, the concept of “Der kooperative Rechtsstaat” is already being studied. As the social demands that appeared in the transition period from the 19th century to the 20th century were captured in the principle of the rule of law, the concept of “cooperation” that becomes the driving force to sustain integration and harmony in order to realize the various multidimensional demands requested in the 21st century in the principle of the rule of law needs to accept. In the so-called “Der kooperative Rechtsstaat”, cooperation between ‘people and people’ and ‘state and state’ is emphasized as well as cooperation between ‘state and people’, which was emphasized in the “sozialer Rechtssaat”. 법치주의는 자기 목적적 개념이 아니다. 법치주의는 주권자인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최대한 보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때문에 시대의 변화와 흐름을 반영하여 진화한다. 시대의 경험과 요구는 고정되어 있지 않기에 국가에게 항상 새롭게 발전하는 법치국가적 요청과 매 시기의 ‘이슈(Gewichtungen)’에 대처해야 하는 ‘무한과제(unendliche Aufgabe)’를 부여한다. 이러한 국가의 과제는 ‘시대변화(Wandel)’에 예속되고 그러한 시대변화는 법치국가개념을 그러한 변화에 ‘부합하도록 발전(korrespondierenden Evolution)’시킨다법치주의 구조변동의 21세기적 요인으로 4가지 요인을 제시하였다. 1)정보통신기술은 민주주의의 주요한 원리인 국민의사의 투명성과 공개성을 비약적으로 촉진하고 있다. 2)소유개념의 변화(공유개념)는 인터넷 정보통신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최적화 혹은 완전한 배분을 가능케 해주고 있는 상황에 힘입어 확산되고 있다. 3)인간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는 관점을 탈피하여 자연의 한 구성 부분으로 인간을 파악하는 생태주의 이론들이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라는 현실위기와 맞물려 설득력을 얻고 있다. 생태주의 이론은 중앙집권적 권력의 약화를 가져와 중앙권력과 연결된 기득권세력들이 누려온 사회적・법적 정당성을 해체시킨다. 결국 이러한 변화는 수직적 권력구조를 수평적 권력구조로 전환시켜 공존을 위한 상호간의 배려와 ‘협력’을 촉진할 것이다. 생태적 공공성 개념의 법질서내로의 도입은 법치주의 구조변동의 주요요인이 될 것이다. 4)실업과 늘지 않는 소득은 자본주의를 위태롭게 하고 있다. 인구증가와 이민, 불평등의 심화, 글로벌화, 순기능과 역기능을 가진 자본축적의 욕망, 생태문제의 과부하, 서비스산업의 탈산업화, 경제적 동인의 탈윤리화는 자본주의 시스템의 재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요인들은 결국 ‘협력’이라는 요소를 주요한 개념으로 징표하게 되는데 법학영역에서는 이미 “협력적 법치국가(Der kooperative Rechtsstaat)”개념이 연구되고 있다. 19세기에서 20세기로의 전환기에 나타난 사회적 요청을 법치국가원리에 담아내었듯이 21세기에 요청되는 다양한 다차원적 요구들을 법치국가원리속에 구현하기 위해서는 통합과 조화를 지속가능하게 유지할 동력이 되는 ‘협력’개념의 수용이 필요하다. 소위 ‘협력적 법치국가’ 구조 속에서는 사회적 법치국가 구조에서 강조되던 ‘국가와 국민’ 사이의 협력뿐 아니라 ‘국민과 국민’, ‘국가와 국가’사이의 ‘협력’이 강조되게 된다.

      • KCI등재

        형법 제3조(내국인의 국외범) 해석론

        고봉진(Ko, Bong-Jin) 서울시립대학교 법학연구소 2019 서울법학 Vol.27 No.1

        다수설과 판례는 형법 제3조가 ‘적극적 속인주의’를 규율한 것으로 본다. 적극적 속인주의에 따르면, 대한민국 국민이 대한민국 영역 외에서 대한민국 형법(형사특별법 포함)을 위반한 경우 그 행위가 행위지에서 죄가 되지 않는다 해도 대한민국 형법(형사특별법)이 적용된다. 다수설과 판례는 문리해석과 역사적 해석을 그 이유로 든다. 형법 제3조 적극적 속인주의의 적용범위를 축소하기 위한 여러 방안 중에, 형법 제6조 단서조항을 유추적용하자는 주장이 대표적으로 제기된다. 필자는 형법 제6조 단서조항 유추적용은 (결론은 차지하고, 논증 구조상) 맞지 않다고 본다. 유추가 적용되려면 적용해야 할 법규정이 존재하지 않아야 하는데(명시적 흠결의 경우이어야 하는데), 적용 규범인 형법 제3조가 이미 존재한다. 형법 제3조를 축소해서 적용할지가 문제되는 목적론적 축소가 문제될 뿐이다. 필자는 형법 제3조에 ‘목적론적 축소’를 도입하는 것에 조심스럽다. 형법 제3조에 목적론적 축소를 하는 것이 어려운 이유 중 하나는 형법 제3조가 개별 조항이 아니라 일반 조항이라는 점에 있다. 목적론적 축소를 도입하는 이유는 ‘다른 것은 다르게’ 처리하라는 정의의 요청에서 나오는 것인데, 개별조항을 고려하지 않은 채 (구체적인 사안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반조항에 일률적으로 목적론적 축소를 하는 것은 다른 것은 다르게 다루라는 요청과 어울리지 않는다. 최근 서울고등법원 2018. 6. 14. 선고 2017노2802 판결은 기존 해석론에서 제기되는 방식과는 전혀 다른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우리나라 형법은 처벌하지만 행위지인 외국에서는 허용되는 경우에 위법성이 조각되지는 여부를 살피면서, 국내법이 보호하고자 하는 법익을 침해하지 아니하여 우리나라의 국가안전보장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와는 무관한 경우라는 기준을 제시했다. (입법론 차원에서) ‘열거주의’ 해결방법이 낫지만, (해석론 차원에서는) 위법성조각 판단으로 개별적으로 우리나라 형법이 적용되는 범죄로 파악할지 여부를 심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형법 제6조 단서조항 유추적용’이나 ‘목적론적 축소’는 일반조항인 형법 제3조의 문언을 제한하여, 쌍방가벌주의 입법을 해석론차원에서 해결한다. 입법론에서 ‘쌍방가벌주의’, 해석론에서 형법 제6조 단서조항 유추적용이나 목적론적 축소는 일률적으로 적용된다는 점에서 매우 안정적인 접근이기는 하지만, 각 행위가 우리나라 사회에서 가지는 경중을 고려하지 않고 행위지법에 따라 허용된다는 이유만으로 처벌하지 않게 되는 문제점이 있다. 입법론에서 ‘열거주의’, 해석론에서 서울고등법원 판결이 제시하는 위법성 판단 기준에 따라 해당 행위의 경중을 따지는 것이 필요하다. The majority and precedents consider the ‘active personal principle’ of Article 3 of the Criminal Act. If the Korean people violate the Korean Criminal Act outside the terri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Korean Criminal Act Code applies even if the act is not guilty in foreign countries. The majority and precedents are based on the grammatical interpretation and the historical interpretation. Among the various measures to reduce the scope of application of Article 3 of the Criminal Act, it is argued that Article 6 Provision Clause is applied in analogy. I think that the analogy of Article 6 Provision Clause is not appropriate. In order for an analogy to be applied, there should be no legal provisions to be applied. But the Article 3 of the Criminal Code already exists. I am careful to introduce ‘teleological reduction’ in Article 3 of the Criminal Act. One of the reasons why it is difficult to make ‘teleological reduction’ in Article 3 is that Article 3 is a general provision, not an particular provision. The reason for adopting teleological reduction comes from the justice demand that different things should be treated differently. The Seoul High Court recently ruled on June 14, 2018 presented a completely different solution from the existing interpretation. The analogy of Article 6 Provision Clause or ‘teleological reduction’ restricts the general clause of Article 3 of the Criminal Code. This is a very stable approach because it is applied uniformly in the bilateral punishment. But this cannot consider the severity of each act in our society properly. The Act is not punishable only because it is allowed in foreign countries. In my view, it is necessary to judge the severity of the act according to the judging criteria of illegality proposed by the Seoul High Court judgment.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