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Confucius' Spirituality in the Analects : A Zen, Psychoanalytic, and Postmodern Hermeneutics 선, 심리분석, 포스트모던적 해석 禪, 心理分析, 和後現代的銓釋

        Lu, Martin 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 2004 東亞文化 Vol.42 No.-

        『논어』는 공자의 제자와 그 제자의 제자들이 기록한 책이다. 따라서 공자의 가르침에 대한 내용은 그 추종자들에 의해 그 해석이 좌우되었을 것이다. 동서양의 고전(『논어』와 그리스도교의 『성경』을 포함한)들이 모든 시대에 같은 방식으로 해석되었다면 그것은 고전으로 남아있지 못했을 것이다. "저자의 죽음"을 설파하는 포스트모던식 해석학은 어떤 텍스트의 뜻이 항상 그 텍스트가 속해 있는 언어세계의 규정에 따라 문화적으로, 그리고 사회적으로 "구성"된다고 보는데 그 특징이 있다. 따라서 저자의 본래 의도에 지나치게 집착할 필요는 없다. 일단 텍스트가 쓰여진 후 텍스트는 그 자체로서 생명력을 지니며 텍스트의 뜻은 독자와 텍스트 간의 상호 작용에 의한 결과물로 보아야 한다. 공자의 사후 공지를 따르던 무리들은 8학파로 나누어진다. 따라서 공자의 "진정한 가르침"을 빙자한 정통해석의 존재를 너무 고집할 필요는 없다. 이 글에서는 『논어』를 시론적으로나마 포스트모던식으로 해석하고자 하며 그 과정에서 선불교와 칼 융의 정신분석학의 방법을 적용시키고자 한다. 또한 『논어』의 몇몇 구절을 인용해서 주장을 뒷받침할 것이다. 이는 분명히 새로운 접근방식이기 때문에 이 글의 여러 전제가 임시적인 가설에 불과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중요한 점은 동서고금의 모든 텍스트들이 역사 이래 다양하게 해석되어질 여지가 있었으며, 또 실제로 그렇게 다양한 방식으로 해석되어져 왔다는 사실이다. 각 텍스트에 단 한 가지 의미와 실체만 있는 것이 아니며, 단 한 가지 해석만 적용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유교를 포함한 인류의 다른 문화전통이 발전하거나 전진하는 것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다. 『논어』에서는 무의식적으로 하늘(天)을 언급하는데, 이는 종교적인, 그리고 아무 것도 말할 수 없을 때 침묵을 지켜야만 하는 초월적인 경험의 영역과 관련된다. 이 때문에 공자는 인간의 본성(잠재의식)과 하늘의 법칙(초월적 경험)에 관한 내용을 대했을 때 제자들에게 삼가는 태도를 보인 것이다. 이 글에서는 『논어』를 해체하고 재해석함으로써 고전에 대한 새로운 이해의 지평을 열고자 한다. 이 글에서 이루어지는 내재성과 초월성에 대한 분석은 포스트모던식 해석학이 넓게는 중국철학연구에, 좁게는 『논어』 연구에 얼마나 공헌을 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하나의 예시가 될 것이다. 『논어』를 짜임새 있고 창의적으로 읽으려는 다양한 모든 시도들은 중국 역사상 유학자들이 이론화하고 개념화하고자 했던 공자의 정신세계와 선불교 체험에 대한 연구에 빛을 밝혀줄 것이다. 이러한 노력들은 공자의 정신세계에 활기를 주어 과거의 다양한 도전에 대응할 수 있게 해주고 있다. 또한 미래에 있을 공자의 정신세계에 대한 새로운 요구에도 반드시 응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에 나타난 이론적이고 정신적인 노력은 단지 초보적이고 임시적인 가설일 뿐이다. 더 정교하고 잘 짜여진 작업을 위해서는 『논어』에 대한 포스트모던식 해체(문화적으로 조건 지워진 의미를 배제하기 위해)와 탈권위적인 읽기(새로운 의도되지 않은 의미를 찾기 위해) 작업을 진전시켜야 한다.

      • 『춘향전, 역사학자의 해석과 토론』에 대한 서평

        이지영(Yi, jiyoung) 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 2020 東亞文化 Vol.58 No.-

        저자(오수창 교수)는 춘향전에 대한 기존 연구가 문학작품을 통해 이념을 확인하기 위한 노력이었다고 비판하면서, ‘삶의 현장’ 안에서 춘향전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의도에서 춘향의 신분 및 신관 사또와의 대결을 법적·제도적 측면에서 고찰하고, 춘향전을 ‘기생 춘향이 자신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서 목숨을 걸고 저항한 이야기’로 해석하였다. 또 이러한 주제가 가장 잘 표현된 이본으로는 완판 84장본을 들었다. 이러한 저자의 해석은 춘향전에 반영된 역사적 현실로서의 ‘민중의 저항’을 생생하게 드러내려는 시도이다. 그러나 춘향전이 통속 소설로 인기를 누린 것은 ‘민중의 저항’만으로 설명하기 힘들며, 향유층의 욕망과 감성을 고려하여 텍스트를 당대 문화적 맥락에서 해석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춘향전은 적층문학으로 존재하면서 다양한 이본을 생성하였고 춘향전의 주제도 다양하게 나타난다. 따라서 춘향전 연구도 춘향전의 다양성과 개방성을 규명하는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Professor Oh Su-chang criticized the previous research on Chunhyangjeon as an effort to confirm its ideology. So he tried to analyze Chunhyangjeon in the ‘place of Life’ and studied Chunhyang’s status and resistance to the new government-satto in legal and institutional aspects. Through this process, Chunhyangjeon is interpreted as a story of Gisaeng Chunhyang’s desperate resistance to protect her love and 84-page text published in Jeonju evaluated as the best example of Chunhyang’s resistance. This is an attempt to show ‘people’s resistance’ as a historical reality more richly and vividly. However, it is hard to explain the popularity of Chunhyangjeon in the aspect of ‘people’s resistance,’ and for the study of the text in the cultural context of that time, consideration of the desires and emotion of the public is needed. In addition, Chunhyangjeon has been an oral literature for a long time, producing various versions. In the meantime, the subject have been changed in various directions. Therefore, the study of Chunhyangjeon should also be conducted in the direction of identifying its diversity and openness in the cultural context.

      • 檀君與箕子書寫文化溯源——兼談其歷史應用問題

        范永聰(FAN Wing Chung) 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 2017 東亞文化 Vol.55 No.-

        Regarding as two important beliefs of nation founding for the Koreans, although there are key differences between the content of Dangun Myth and the history of Gija Joseon, both ideas were long standing and well established, and to a certain extent showed the cultural consciousness of ancient Korea and the chronic cultural interaction between China and Korea. However, in view of different objects of worship in the texts of Dangun Myth and Gija Joseon, two ideas were apparently incompatible. They accordingly showed their importance or became belief of some Korean intellectuals in different periods of Korean history respectively. In an academic perspective, it is more worthy to pay attention to the historical, cultural consciousness and historical application of the two ideas.

      • 中國近現代文學發展的輪廓和動力

        林春城 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 1996 東亞文化 Vol.34 No.-

        전통적으로 긴밀한 관계에 있었을 뿐만 아니라 근현대에 들어와 서는 20세기 전반까지의 동보성(同步性)과 후반의 역향성(逆向性)을 가지고 있는 한국문학과 중국문학의 연구 접점은, 그것이 가지는 의의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 바로 이 지점에 한국에서의 중국문학 연구의 본질적 의의와 고유한 과제가 놓여 있다. 이글은 이러한 과제 해결의 모색을 위한 준비작업이라 할 수 있다. 먼저 중국문학 연구자의 입장에서 '동아시아 문학'과 '모더니티'에 관한 국내 논의를 점검해 본 후, 문화사조와 예술방향의 관계에 대한 고찰을 통해 중국 근현대문학의 발전 윤곽(배경과 유형)을 살펴보며, 대중화, 민족화, 근현대화의 관계에 대한 고찰을 통해 문학사 발전 동력을 조망함으로써 중국 근현대문학의 이론체계를 점검해 보고자 한다. 문학사 발전의 배경으로서의 문화사조를 가로축으로, 문학사 발전의 유형으로서의 문예방향을 세로축으로 삼으면 양자의 교차점에 문학유파를 배치할 수 있고, 각 유파는 고유의 문학방법 내지 기법을 가지게 된다. 이 글에서는 도식화의 위험을 경계하면서 도표화시켜 보았다. 이 표는 1917년∼1949년을 중심으로 소설 유파를 주요 대상으로 삼아 작성한 것이다. 유파 분류는 楊義의 『중국현대소설사』를 기준으로 하였다. 유파와 주요 작가를 중심으로 그리되, 한 유파는 그 주요한 경향을 위주로 한 곳에만 배치하였다. 각 시대별 추이와 각 문화사조 사이의 중첩 부분을 명확하게 표시하지는 않았다. 필자는 1917∼1949년 사이의 중국문학의 대중화론을 검토하면서 "대중화를 기축으로 하고 민족화와 현대화의 세가지 힘의 총합이 중국 현대문학 발전의 추동력"이라는 가설적 문학사론을 제기한 바 있다. 이 글에서는 그 연장선상에서 민족화와 근현대화, 대중화와 근현대화의 관계를 검토해 보았다. 민족화와 근현대화의 관계는 우선적으로 민족화에 기초한 근현대화가 되어야 한다. 중국문학의 근현대화는 서양문학을 전면 수용함으로써 그것을 모델로 삼아 중국문학을 개조한 '전면서화'가 아니었고, 전통문학을 전적으로 계승함으로써 외국문학을 완전히 동화시킨 것도 아니었다. 또한 중국문학의 근현대화는 우수한 세계문학을 거절하는 맹목적인 배외가 아니었을 뿐 아니라 전통과의 단절도 아니었다. 전통문학과 외래문학은 결코 단일한 실체가 아니다. 그것들은 여러 가지요소가 혼재되어 있는 복합체인 것이다. 따라서 역사 구체적으로 긍정적인 요소와 부정적인 요소를 변별하여 취사선택하고 지양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지양은 계승과 수용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개방적이지만, 주체와 객체의 끊임없는 길항이 요구되므로 비판적이다. 이러한 계승과 수용의 과정을 거치게 되면 원래의 대상이 변형된다. 우리가 외래문학과 중국문학의 상호 충돌 및 외래문학의 영향을 논할 때, 수용 주체의 문화심리구조가 외래문학의 수용 및 이해 과정에서 주도적역할을 일으키는 것을 충분히 의식해야 한다 엄밀히 말해서 수용 주체의 문화심리구조의 주도적 작용을 거친 텍스트는 넓은 의미에서 '오독(誤讀)'된 텍스트이다. 문화 교류와 영향 과정에서 쌍방은 영원히 오해된 '텍스트'를 읽게 될 것이다. 중국 근현대문학에서 문학 작품의 대중성과 예술성의 관계는 보급과 제고의 문제로 요약되어질 수 있다. 보급과 제고의 각도에서 보면, '프롤레타리아예술 확립을 위한 작품'은 제고에 치중한 것이고 '대중의 직접적 선전선동을 위한 작품'은 보급에 역점을 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좌익작가연맹의 대중화론에서는 양자의 통일적 관계에 대한 이해를 제시하고도, 이후 논의의 초점은 주로 '대중의 직접적 선전선동을 위한 작품' 창작에 모아지고, 그럼으로써 정치적 과제를 보다 잘 수행할 수 있게 하는 데 중점을 두었던 것은 당시의 정치화 추세에 추수한 것이었다. 보급과 제고의 관계에 대한 이론적 정합성은 마오저뚱(毛澤東)에게서 찾을 수 있다. 해방전쟁과 국민당의 탄압이 중첩되었던 현실은 금상첨화(錦上添花)보다는 설중송탄(雪中送炭)이 요구되는 상황이었고 이러한 현실은 '제고를 유보한 보급'을 강제하였다 마우저뚱의 이론적 공헌은 '민족화와 대중화의 결합'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의 이론은 혁명과 전쟁이라는 특수한 조건에서 입론된 것이므로 이것을 전일적으로 적용할 때 또다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1949년 이후 「옌안 문예연설」의 강한 규제력 속에 진행된 문학사사 거듭 시행착오를 겪은 사실은 바로 이 점에 기인하는 것이다. 그가 제고에 대한 이론적 배려를 잊지 않고 있음은 분명하지만, 제고의 유일한 원천으로 삼았던 노농병 대중의 투쟁생활은 그러한 제고를 수용할 능력과 여유가 없었던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었다. 그러므로 실천적 차원에서 그의 대중화는 통속화에 경도되었고 민족화는 민간화로 귀결되었으며 근현대화의 과제는 유보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 「무위(武威)」의 군사 국가에서 학문이 가지는 적극적 의의

        마에다 쓰토무(前田勉),김민(번역자) 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 2019 東亞文化 Vol.57 No.-

        본고는 동아시아 3국 안에서 일본이 지닌 특이성과 공통성에 관한 3가지 문제를 검토했다. 첫번째 문제는 근세 일본의 국가가 무사가 지배하는 ‘무위’의 군사국가였다고 하는 특이성에 관한 것이다. 이 점에 대해서는 근세 일본의 국가가 전국시대의 군사조직의 통치원리와 방법을 모델로 하는 가직(家職)국가이고 근세에서 근대로의 이행과정은 가직국가가 갖고 있던 능력주의와 신분(‘筋目’)주의의 균형이 무너져 가는 과정이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두번째는 유학이 위험사상으로 간주될 가능성이 있던 군사국가에서 동아시아 3국 공통의 학문인 유학이 수행한 적극적 역할이다. 군사국가에서는 유학자가 정치에 간여하지 않는 대신에, 학문의 내용이 간섭 받는 일도 없어, ‘자유로운’ 학문활동의 여지가 있었다는 역설을 지적했고 ‘초목과 함께 썩어’가고 싶지 않다고 하는, 평범한 일생을 거부하는 자들이 유학을 배웠다는 점, 또 학문이 능력주의를 발휘하는 도구가 되었다는 점을 논했고, 나아가 하나의 서물을 복수의 사람들이 공동으로 함께 읽는 ‘회독(會讀)’이라는 근세 일본에 독특한 독서방법이 탄생한 것을 소개했다. 세번째로는 ‘존왕양이’와 ‘공의여론’이라는 메이지유신을 주도한 두가지 정치적 이념과 학문의 관련이다. ‘존왕양이’에 대해서는, 가직국가 하에서 가업을 성실히 수행하는 서민이 상품경제·화폐경제의 발달에 의해 상하의 계층질서가 유동화하고 능력주의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자신에게 ‘재지(才智)’가 없는 것을, ‘신대’ 이래의 ‘계도(系圖)’, 즉 혈통의 고귀성을 통해 심리적으로 보상받으려고 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모토오리 노리나가가 대성시킨 국학은, 능력주의를 중국적인 사고방식, 즉 ‘한의(漢意)’로 부정하여 우리들 일본인은 천황을 중심으로 계보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사람들이라는 환상의 공동체를 수립했다는 점을 검토했다. 또 ‘공의여론’에 대해서는 대등하게 경서, 사서를 서로 토론하고 공동으로 독서하는 ‘회독’의 장이, 19세기 내우외환의 위기 하에서 정치적 토론의 장으로 전환하여, 막말기 지사의 ‘처사횡의’의 모태가 되었고, ‘공의여론’의 정치이념을 낳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 The Analyses of Plain and Red-painted Polished Korean Pottery Sherds Excavated at Yangp'yong-ni chewon-gun county, Ch'ungch'ong Pukto Province" : A Study of the Nam-Han River Valley Culture(2) 南漢江流域의 先史文化硏究(2)

        Choi, Mong-Lyong 서울대학교 동아문화연구소 1983 東亞文化 Vol.21 No.-

        1981년 필자는 영산강유역에서 발굴된 무문토기관들의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당시의 문화를 복원하고자 시도한 바 있다. 금번 충청북도 제원군 양평리 주거지에서 발굴된 무문토기와 홍도편을 다시 하버드대학내 관계연구소에서 과학적인 분석을 해 본결과, 1) 주거지의 연대는 적어도 서기전 7세기경 이전이며, 2) 무문토기와 홍도 모두 573℃ 이하에서 구워졌으며, 3) 무문토기의 경우 석영과 정석이 균형이 있게 섞어진 반면 홍도의 경우 석영이 장석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이 섞여졌으며, 4) 분석된 영산강유역의 무문토기와 남한강유역의 무문토기는 시기적으로 약간 다르게 구워졌다고하나 태토에 있어서 근본적으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는 무문토기시대에 토기를 제작하는데 있어 전반적으로 공통의 기술을 가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게 되었으며, 5) 이상의 결과로 일상용기로서 무문토기 대신 가죽이나 나무로 만들어진 용기의 사용이 강력히 시사됨을 알 수 있다(1983)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