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1990년대 일본의 대학 개혁의 전개: '대학심의회' 활동을 중심으로

        김필동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02 국제지역연구 Vol.11 No.3

        University Council was established in 1987 in order to give recommendations to the Minister of Education on the practical measures for enhancing, individualizing and invigorating higher education. It functioned as the prime mover of higher education reforms in the 1990's by means of many reports submitted to the Minister especially after 1991. As the results, Japanese universities have experienced many changes in the spheres of education curriculum, teaching methods, education and research system, and governance structure after 1990's. These changes were the results of the long standing policy needs and academic researches for Japanese higher education reform, and resulted from the social pressures owing to economic crises in the 1990s' Japan. But, on the other hand, there are also criticisms that the fruits of reforms are not sufficient and the reforms have a bent for external one. Therefore the reforms in the 1990s' are evaluated as 'half success.' However, Japanese higher education reforms are very suggestive to Korean higher education holding similar reform tasks in common. 대학심의회는 교육연구의 고도화·개성화·활성화 방안에 대해 문부대신에게 자문할 목적으로 1987년에 설치되었는데, 특히 1991년 이후 수많은 답신을 제출함으로써 1990년대 대학개혁의 추진체 역할을 하였다. 그 결과 1990년대 이후 일본의 대학은 교육 과정과 방법, 교육·연구체제, 그리고 지배구조에 이르기까지 많은 변화를 겪게 되었다. 이러한 변화는 대학개혁에 대한 오랜 정책적 요구와 학문적 성과를 수렴한 결과인 동시에, 1990년대 일본의 경제적 위기가 낳은 사회적 압력의 산물이다. 그러나 개혁의 성과가 미진하다거나 내실보다는 외형적 개혁에 치중한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일본의 대학개혁은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될 수 있다. 이러한 일본 대학개혁의 과정은 비슷한 과제를 안고 있는 한국의 대학개혁에 많은 시사를 주고 있다.

      • KCI등재

        2000년대 일본 국립대학 통합의 배경과 의미

        이찬희,박지환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21 국제지역연구 Vol.30 No.4

        This paper aims to examine why and how structural reforms of national universities in Japan took place in the 2000s. Even though they amount to about 10 percent of the entire higher education, they play a pivotal role in promoting advanced education and research in graduate school and in offering an equal chance for higher education across the country. Due to structural transformations in Japanese society such as a decreasing number of student population, the increasing pressure for administrative reforms, and the spreading neoliberal ideology of accountability, however, all national universities changed into an independent administrative corporation, which led to the merge of 29 of 99 national universities from 2003 to 2007. The result was far fewer than the ministry of education expected, though. In addition, the structural reform did not contribute to improving the quality of education and research in the merged national universities. This resulted from the fact that the merge was implemented as part of administrative restructuring without sufficient consideration of its merits in education and research. It also derived from its failure to consider the significance of national universities in local communities. This case study suggests that we should not implement such broad structural reforms only to achieve the efficiency of governance in higher education. Instead, they should be carefully done by considering the role national universities play for local communities as well as by offering them proper financial support. 이 논문은 전후(戰後) 큰 변화 없이 유지되어 온 일본의 국립대학 체제가 2000년대에 들어 급격하게 변화하게 된 배경과 그 의미를 고찰한다. 국립대학은 전체 대학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대학원 교육과 연구 분야에서는 큰 몫을 차지할 뿐만 아니라, 지역 간 고등교육 기회의 격차를 줄이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러나 학령기 인구감소, 행정개혁의 압력, 책무성 논리의 확산 속에, 2004년 국립대학이 일제히 법인화됐고, 이때 29개 국립대학의 통합이 이뤄졌다. 그러나 이것은 문부과학성이 기대한 것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였고, 문부과학성이 통합을 통해 달성하고자했던 목표인 교육과 연구의 질적 향상도 이뤄지지 않았다. 이것은 국립대학 구조재편을 교육과 연구의 관점이 아니라 행정개혁의 하나로 추진했으며, 국립대학이 지역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탓이었다. 그러므로 이 연구는 경쟁을 부추기는 식의 구조재편으로는 교육 및연구의 질적 향상을 이룰 수 없으며, 적절한 지원이 뒷받침되어야만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 KCI등재

        장소에 깃든 서울의 전쟁 기억

        박태균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21 국제지역연구 Vol.30 No.3

        전쟁 시기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 속에서 전쟁의 기억을 되살리고 있는장소를 찾기는 어려웠다. 단지 몇몇 빛바랜 사진 속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있었다. 물론 한국전쟁의 흔적이 없어진 것은 1960년대 이후 계속된 도시개발과 복구의 과정에서 전쟁의 상흔이 지워졌기 때문이다. 이는 20세기 후반의 도시 개발 과정에서 나타났던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전쟁에서 가장 치열한 장소였던 서울에서 한국전쟁의 기억을 찾기 어렵다는 것은 서울시와 시민들의 무관심을 보여주거나 방치하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재개발이 이루어졌다고 하더라도 과거의 경험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은 얼마든지 가능하기 때문이다. 19세기 말에 건립된 러시아 영사관은 거의 유일하게 남아 있는 한국전쟁의 모습을 보여주는 곳이지만, 최근 복원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다. 독일의 베를린에 있는 카이저 교회, 하이델베르그의 성은 전쟁의 상처를 그대로 둠으로써 관광 객들과 독일인들에게 전쟁의 기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는 기억을 살림으로써 미래에도 그 교훈을 줄 수 있는 방식이다. 전쟁의 흔적을 지워버리고 재건된 장소를 다시 이전의 모습으로 바꿀 수는 없지만, 전쟁의 기억과 교훈을 어떻게 살릴 수 있을지를 고민하면서 독일의 사례를 통해 도시 개발과 복원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해본다. There are very few points which recall memory of the Korean War in Seoul, in spite of the fact that Seoul was one of the most serious battleground. Only what we can find the memory of the war is through the pictures in museums. This is because of the city planning since the 1960s without any consideration of the maintenance of war memories. The Russian Legation in the late 19th century located in Jeongdong area is the only building which shows devastation of the war due to the air bombing. The Keiser Berlin Church and Heidelberg Castle in Germany show how to let tourists as well as German people remember the devastation of the war, which have not been recovered the destroyed part during the World War II. Although it is not possible to reappear the devastated part now, the civil society should consider how to revive the memory of the war in Seoul for the future.

      • KCI등재

        국제개발에서의 국제학과 지역학의 공진화(Co-evolution): 국제적 경향과 한국적 의제

        김태균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20 국제지역연구 Vol.29 No.3

        International development (ID) per se is required to not only equip itself with both macro-discourses/development principles at international levels and specific conditions/contexts at regional levels for the sake of its academic rigorousness and practical plausibility. ID would enjoy a complementary relationship between theories and practices if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co-evolve via positive interactions between them. In so doing, this study explores the three key aspects of the co-evolution process between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in the field of ID. First, the study analyzes how to create the complementarities of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for their own constructive interactions by focusing on academic contributions of area studies to ID’s theories and practices and visa-a-versa. Second, it undertakes a historical review on international academic trends with regards to the dialectical evolution between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on ID. Third, it emphasizes the lack of area studies perspectives in Korea’s ID scholarships, simply because ID in Korea is relatively a new academic field and is founded as a problem-solving study for Korean governments’ aid policies and strategies. Lastly, this study proposes that Korea’s ID is asked to reinforce the scholarly foundation of area studies through the sublation of its dependency on government subsidies and research projects, as well as the independent autonomy of academic eco-systems. 국제개발학은 학문의 특성상 국제수준의 개발담론과 원칙, 그리고 지역수준의 특수한 조건과 맥락이 동시에 필요하며 국제학과 지역학의 상호작용을 통한 공진화가 전제될 때 국제개발의 이론과 정책이 상보적인 관계를 갖게 된다. 본 연구는 국제개발학 분야에서 국제학과 지역학 간의 상보적 공진화 과정을 국제적 경향과 한국적 의제로 나누어 세 가지 측면에서 분석한다. 첫째, 국제개발학과 지역학 간의 상호보완적 관계에 관한 검토를 통해 지금까지 개발학에서 언급되어 온 지역학적 요소가 어떻게 국제개발 영역에 상보적인 기여를 하였는가를 분석한다. 둘째, 국제개발학의 국제적 경향을 살펴봄으로써 지역학적 시각의 협력대상국과 국제 개발원칙에 배태된 공여국 간의 변증법적 진화과정을 검토한다. 마지막으로 한국에서의 신생학문인 국제개발학이 태생적으로 정부정책의 문제해결을 위한 학문으로 시작되었기 때문에 지역학적 토대가 부족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향후 한국의 국제개발학이 진정한 독립 학문으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정부에 의존적인 성향을 지양하고 지역학적 기반을 강화하여 독립적인 학문 생태계를 조성해야 할 것을 제안한다.

      • KCI등재

        중국 대학의 과학연구와 기술상업화: 두 가지 지향의 동태적 관계에 관한 실증연구

        은종학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08 국제지역연구 Vol.17 No.1

        As the notion of ‘knowledge-based economy’ prevails, universities are increasingly perceived as a new engine for sustainable economic growth and are required to more directly contribute to the economic growth through commercializing their technologies. In the meantime, however, there are heated disputes between the so-called Triple Helix scholars and the New Economics of Science scholars on whether the newly-added role of universities (i.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would facilitate or crowd-out the traditional but still very important role of universities i.e. scientific research. This study tries to empirically test the competing hypotheses with the case of Chinese universities. Chinese universities deserve a special attention because they have carried out various (sometimes radical) experiments and consequently accumulated unique experiences through trial and error. Furthermore, by examining the evolving roles of Chinese universities, we might have a deeper understanding of the changing patterns of China’s economic growth. In order to examine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scientific research and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in China, I have collected various input and output data of 113 Chinese universities and conducted a series of quantitative analyses including data envelopment analysis (DEA), panel data analysis, correlation analysis, and Granger causality test. The results show that the two different activities in Chinese universities are increasingly inter-related as time goes by. The results also show that the scientific research in Chinese universities has been facilitated as a consequence of the universities’ active engagement i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which implies the China-specific or developing country-specific dynamism. 과학기술 지식의 창출과 활용이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폭넓게 인식되면서, 지식 생산과 보급의 주체인 ‘대학’에 대한 경제적 차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대학의 경제공헌도를 높인다는 취지에서 대학에 새로이 부가되고 있는 ‘기술상업화’ 기능이 대학의 종래 핵심기능인 순수한 ‘과학연구’를 촉진하는지 아니면 저해하는지에 관한 논쟁이 全세계적으로 일고 있다. 이러한 사정은 중국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특히 중국은 개발도상국이면서도 대학의 기능 조정에 관한 선도적 실험들을 해왔다는 점에서 중요한 관찰대상이 된다. 또한 중국 대학 내의 역동성을 살피는 것은 중국의 경제성장 패턴 변화를 읽는데도 도움이 된다. 이에 본고는 113개 중국 주요 대학들의 1996~2005년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중국 대학 내 ‘과학연구 지향성’과 ‘기술상업화 지향성’ 간의 역동적 관계를 분석하였다. DEA 기법을 활용한 실증분석 결과, 상위권 대학이라 할 수 있는 이른바 중점대학이 일반대학에 비해 과학연구 지향성이 높고, 산업이 밀집한 동부지역의 대학이 중서부지역 대학에 비해 기술상업화 지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학연구와 기술상업화의 두 가지 지향성은 하나의 대학 속에서 공존 가능하며 최근 들어 양자의 우호적 공존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 나아가, 두 가지 지향성 간의 그랑제(Granger) 인과관계 분석에서는, 중국 대학들의 기술상업화 지향이 과학연구 지향을 촉진하지만 그 역(逆)은 성립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결과들은, 중국의 각 대학들이 그 종류와 지역에 따라 다양한 특성을 갖고 있으면서도 과학연구와 기술상업화라는 이질적인 두 가지 지향을 점차 조화롭게 수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중국의 일반 대학들은 産-學 연계 속에서 기술상업화를 우선적으로 추구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대학 내 과학연구까지 활성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 KCI등재

        신보호주의와 세계무역체제

        박지형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17 국제지역연구 Vol.26 No.2

        This paper explores possible bases for the progress of world trade regime and the rise of new protectionism based on existing studies in international trade and commercial policy area. Using analytical frameworks of these studies, then it discusses what we can expect for the future of world trade regime and new protectionism. 본 논문은 국제무역·통상 분야의 연구들을 통하여 세계무역체제 발전 및 신보호주의의 등장의 배경을 살펴본 후, 이 연구들의 분석틀을 이용하여 세계무역체제 및 신보호주의의 미래를 전망한다.

      • KCI등재

        SCAPIN 677호 발령의 배경과 그 과정: 행정권 분리의 정치적 의미와 독도 문제에 대한 함의

        장박진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17 국제지역연구 Vol.26 No.1

        It is well-known that SCAPIN 677 ordered for Japanese government her administrative separation of certain outlying areas, including Dok-do. That is why Korean society has taken much of SCAPIN 677. But Korean researchers have mainly discussed whether SCAPIN 677 was issued for the post-war disposition of Japanese territory, or not. Some studies have understood that the directive really carried out the final disposition of the Japanese territory which had been pledged in the 8 article of Potsdam declaration. And another paper concluded that SCAPIN 677 was the intermediate directive for the final decision confirmed in the Peace Treaty with Japan. On the other hand, some studies has elucidated that SCAPIN 677 is just directive only related with the separation of Japanese administration. This paper clarifies the political meaning why SCAP ordered tentatively the administrative separation of some outlying areas, and resolves the Korean society’s misunderstanding on the implication of SCAPIN 677 on Dok-do problem. 전후 연합국이 독도를 직접 명시하고 관련 대응을 일본 정부에 공식으로 요구한 첫 번째 지령인 SCAPIN 677호에 대해서는 영토의 최종 처분을 규정한 포츠담선언 제8항에 의거한 조치로 보는 담론이나 평화조약에서 최종적으로 결정될 처리와 관련된 중간 조치로 보는 담론들이 있다. 그러나 최종 조치로 보는 담론은 영토의 최종 처리가 아님을 명시한 677호의 명문을 명확히 위반하고 있다. ‘중간’ 조치로 보는 시각 또한 677호에 명시된 지역에 관해 연합국이 그 지역들을 향후 영토 처분의 대상으로 삼을 구상을 가지고 있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다. 물론 677호를 영토 처분과 무관한 행정권의 잠정 분리에 관한 지령으로 보는 담론도 있다. 그러나 이 역시 677호의 최종 조문을 해석했을 뿐, 677호가 어떤 정치적인 함의를 가지고 도출된 것인지를 밝힌 것은 아니다. 또한 최근 677호를 수용한 일본 측 움직임을 분석하면서 선거 실시 문제와의 관련성을 밝힌 연구도 나왔으나, 이 역시 677호를 발령한 미국 정부나 점령 당국의 움직임을 규명한 것은 아니다. 이 글은 SCAP이 왜 일부 지역에 대해 일부러 행정권을 분리했는지, 왜 그 지역은 향후의 영토 처분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던 도서들뿐만 아니라 이미 일본의 영토에서 분리될 것이 결정되었었던 지역까지 그 대상으로 삼았는지, 그리고 왜 그 지령은 1946년 1월 말쯤에 나왔는지 등을 풀어보고, 독도 문제에 관한 677호의 함의를 둘러싼 국내 담론들의 ‘혼미’를 해소하고자 한다.

      • KCI등재

        Biting Back Against Civil Society: Information Technologies and Media Regulations in South Korea

        Byoung Won Min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13 Journal of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Vol.20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former Lee Myung-bak government in South Korea had been biased toward the logic of efficiency rather than toward the logic of publicity in its information and telecommunications policy. It has kept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KCC) as a government-backed, powerful regulatory body in response to the trend of convergence between media and communication technologies, even though many scholars have warned that they could not find any constitutional foundations for establishing the KCC. Moreover,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dominated by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has revised several new media laws in order to lift the cross-ownership ban on newspapers and TV stations. Both cases tell us that the Korean government de-regulated media industries for efficiency and competitiveness, while re-regulating a civil society that has expanded so much to threaten the government's authority despite criticisms that it would hamper policy publicity and the diversification of broadcasting industries. The paper introduces these cases of regulation politics in the Lee government in South Korea and discusses its implications about political relationship between government and civil society equipped with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

      • KCI등재

        인간안보: 국제규범의 창안, 변형과 확산

        이혜정,박지범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13 국제지역연구 Vol.22 No.1

        인간안보는 기존의 국가안보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군사적 위협은 물론 경제나 문화적 분야의 다양한 위협으로부터 보호되어야 할 대상을 인간으로 설정하는 비전통적인 안보개념으로, 탈냉전 이후부각된 내전, 기아, 빈곤, 인종 청소 등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규범으로 유엔개발계획에 의해 최초로 주창되었다. 이후 유엔을 중심으로 다양한 국제기구와 지역기구 및 국가들이 각자의 독특한 규범과 이익의 조합으로 인간안보를 논의하였다. 이 글은 인간안보에 관한 포괄적 이해를 목적으로, 인간안보의 변형과 확산을 추적한다. 이 글의 핵심적인 주장은 인간안보 개념은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국제환경의 맥락에 따라 계속 변화하고 있으며, 확산 과정에서는 인간안보가 지역의 다양한 이해관계와 조응하여 변이된다는 것이다. 최초의 인간안보를 주창한 유엔개발계획(1994년)은 국가주권에 도전하여 국가주권의 절대성을 부정하였지만 이후 인간안보를 제시한 인간안보위원회(2003 년)와 유네스코(2008년)는 국가주권과 타협하여 인간안보를 국가주권과 양립 가능한 개념으로 변형시켰고, 나아가 반기문 사무총장(2010, 2012년)은 국가주권에 투항하여 인간안보를 국가주권을 강화시키는 개념으로 제안하였다. 9/11 테러를 기점으로 국제사회 경쟁구도의 전환과정은 인간안보 변형에 대한 설명을 제공한다. 90년대 국제사회는 인권을 확보하기 위해 인도적 개입을 정당화해야 했고 이는 국가주권의 절대성을 약화시켜야만 가능했다. 그 결과 인권 대 국가주권의 경쟁구도가 형성되었다. 하지만 9/11 테러는 인권 대 국가주권의 경쟁구도를 국가주권 대 패권의 경쟁구도로 바꿨다. 미국이 인도적 개입의 논리를 도용하여 패권 개입의 명분으로 사용했고 이에 대해 국제사회는 패권 개입에 대해 반발하며 국가주권을 강화시켜야 하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인간안보의 확산은 단일한 규범의 확산을 가정하는 ‘규범의 주창자(norm entrepreneur)’가 아닌 규범을 각 행위자의 이익과 조합하여 변형된 규범을 확산한다고 설명하는 ‘변형전달자(message entrepreneurs)’에 의해 진행된다. 유럽, 아프리카, 아메리카, 아시아의 지역 기구들은 ‘물리적폭력이나 군사적 위협으로부터의 자유(freedom from fear)’와 ‘빈곤이나 기아로부터의 자유(freedom from want)’에 대해 다양한 입장을 나타낸다. 전자의 자유와 관련하여서는 인도적개입을 찬성하는 ‘제한주권론’의 입장과 반대하는 ‘절대주권론’ 입장으로 나뉘며, 후자의 자유와 관련하여서는 경제원조를 중시하는 입장과 원조 효과성을 강조하는 입장으로 나뉜다. This paper traces how Human Security has been invented, transformed, and proliferated by whom and under what conditions. UNDP (1994) invented Human Security as an international norm amid post-Cold War human sufferings of civil wars, poverty, and ethnic cleansing that had been resulted from states’ abuses or failures. UNDP had tried to dethrone and circumscribe the supreme power of sovereignty by Human Security, of which humanitarian offensive had gained international currency in the later 1990s as economic globalization and civil wars had exacted more human tragedies. The 9/11 attack, however, changed international normative context to ‘state sovereignty versus hegemony.’ As the U.S. made use of ‘humanitarian intervention’ logic to justify its war on terror, the international humanitarian actors were on the defensive: they had to first defend state sovereignty against hegemonic intervention. In this context, Commission on Human Security (2003) and UNESCO (2008) have tried to transform Human Security compatible with state sovereignty. Furthermore, UN Secretary General Ban (2010, 2012) suggests Human Security as a concept to serve and strengthen state sovereignty. Human Security has also been diffused and proliferated by the ‘message entrepreneurs’ of regional organizations. European, African, American, and Asian regional organizations have adopted the norm of Human Security with their own complex mixtures of historical contexts and interests. Specifically, those ‘message entrepreneurs’ take different stances on freedom from fear and freedom from want. On freedom from fear, stances of regional organizations are divided into ‘selective sovereignty’ which favors humanitarian intervention and ‘absolute sovereignty’ which opposes humanitarian intervention. On freedom from want, stances of them are divided into ‘economic aids’ and ‘aid effectiveness.’

      • KCI등재

        수요자 중심 적정기술 성공사례 연구: 에누마의 킷킷스쿨을 중심으로

        이현정 서울대학교 국제학연구소 2020 국제지역연구 Vol.29 No.4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appropriate technologies refer to the means that facilitate social and economic development. They play the role of a primer that leads to the subsequent stage of development. Nonetheless, appropriate technologies cannot fully exhibit their intended functions or become interrupted in developing countries because they are mainly provided to developed countries. Accordingly,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stresses that appropriate technologies need to be distributed in a consumer-oriented manner instead of suppliers. This case study examined the case of Enuma's Kitkit School, which became the final winner of Global Learning XPRIZE by increasing the level of consumer-oriented education for children in Tanzania. First, Enuma designed the program using local languages and tools by considering the local culture from the perspective of consumers rather than taking the mindset of developed countries. Visual, auditory, and pictorial learning methods were used consistently to prevent children from giving up on learning. Children showed much-enhanced learning competency, and Enuma received the highest score at Global Learning XPRIZE with Kitkit School. Second, the enhanced learning competency of children led them to advance to the next level of education, and the sense of accomplishment gained by children while completing the education program gave them the courage to take the challenge for upcoming learning opportunities.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ed that appropriate technologies could become sustainable if they are distributed in a way appropriate for local users, functioning as a primer that leads to the subsequent stage of development. 적정기술은 국제개발협력에서 사회·경제적 발전을 촉진하는 수단으로, 다음단계의 발전을 이끄는 발전의 마중물로써의 역할을 한다. 그러나 실제 개도국에 보급되어진 적정기술은 선진국 중심으로 선별·지원되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거나 중간에 보급이 중단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는 국제개발협력에서 적정기술이 유용하게 활용되기 위해서는 공급자 중심이 아닌 수요자 중심으로 기술이 보급되어져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본 연구는 수요자 중심으로 탄자니아 아이들의 교육수준을 높여 Global Learning XPRIZE에서 최종우승을 한 에누마의 킷킷스쿨 사례를 중심으로 연구를 진행하였다. 분석 결과 첫째, 에누마는 선진국 마인드가 아닌 수용자 입장에서 현지의 문화를 고려하고 현지에서 쓰는 언어, 도구 등을 통해 디자인을 구성하였으며 시각, 음성, 그림의 학습방법을 모두 활용하여 모든 아이들이 학습을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만들었다. 이에 아이들의 학습역량이 높아졌으며 킷킷스쿨을 만든 에누마 역시 Global Learning XPRIZE에서 가장 높은 점수로 우승할 수 있었다. 둘째, 아이들의 높아진 학습역량은 다음단계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하고 아이가 교육과정을 이수하며 갖게 된 성취감은 이후에 생겨나는 기회에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갖게 만들었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 결국 적정기술은 현지의 사용자에게 적정한 기술을 토대로 보급되어야 지속가능하며 다음 단계의 발전을 이끄는 발전의 마중물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