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이광린 선생(1925~2006)의 삶과 학문

          최기영(Choi Ki Young)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서강인문논총 Vol.0 No.46

          이 글은 이광린 선생(1925~2006)의 생애와 학문을 살펴본 것이다. 선생의 생애는 수학기(1925~1954), 연희 · 연세대학교 재직기(1954~1964), 서강대학교 재직기(1964~1989), 정년 이후(1989~2006)로 나눌 수 있다. 이광린 선생은 스승인 이인영 선생의 영향으로 조선사 연구로 학문적 출발을 하였으나, 4 · 19 혁명 이후 개화사에 관심을 가지고 평생을 천착하였다. 개화사상과 개화운동, 그리고 인물이 10여 권의 저서와 100편이 넘는 논문의 주제였다. 선생은 개화기를 개화사상이 나타나는 1860년대부터 일제에 국권을 빼앗기는 1910년까지의 시기로 규정하고, 1896년 독립협회의 창립을 기준으로 전기와 후기로 구분하였다. 따라서 개화전기에는 정부 주도로, 개화 후기에는 민간 주도의 개화운동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이해하였다. 이광린 선생은 연구에서나 생활에서나 항상 부지런하고 꼼꼼하였다. 그리고 새로운 자료와 사실을 찾는데 노력하였다. 선생의 인품과 격조는 제자들의 존경을 받았으며, 자신과 관련된 일에 매우 엄격하였다. 선생의 학문은 자신 뿐 아니라 남을 위한 것이었다. This paper analyzed life and academic activities of Professor Lee Kwang-rin(1925-2006). Life of Professor Lee could be divided by several periods: apprentice period(1925-1954), tenure in Yonhi·Yonsei University (1954-1964), tenure in Sogang University(1964-1989), and after retirement (1989-2006). Professor Lee Kwang-rin had started his academic career with Chosŏn Dynasty History Inquiry under influence of Professor Lee In-young, but after April 19 Revolution, he focused on the Enlightenment History for entire life. His inquiry on the Enlightenment Thought, the Enlightenment Movement and their peoples covered subjects in about 10 books and 100 articles. Professor Lee defined the Enlightenment Period as ages from 1860s, apparence of the Enlightenment Thought, to 1910s, ages to deprived of national sovereignty by Japanese Empire. Also, he classified the Enlightenment Period as the early and the latter period based on foundation of Independence Club in 1896. Therefore, Professor Lee understood that the Enlightenment movement was led by the Government in the early period and by private organization in the latter period. Professor Lee Kwang-rin was always diligent and precise both in studying and personnel life. Also, he was dedicated in finding new references and facts. His students admired Professor Lee's personality and nobility, and Professor Lee was very strict with his work. His inquiry was not just for himself, but for the others as well.

        • KCI등재

          인문학에 대한 고등학생들의 인식과 중등학교에서 인문학 프로그램 모델 제안 -서강대 CORE 사업단과 숭문고등학교의 사례를 중심으로-

          김상훈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9 서강인문논총 Vol.0 No.56

          Creative talents who will lead the future are built on the humanistic imagination. Therefore, we need more humanities education for students who are tired of the competition for entrance exams. In elementary and secondary school, we should be able to understand the nature of humanities, not just knowledge transfer. And humanities education should be established to explore the nature of human beings. This paper introduces the humanities program operated by Sogang University CORE Project and Soongmoon High School for two years. And the results of the survey of 755 students who participated in the program were analyzed. The survey found that students also needed humanities, and they hoped to open a humanities class at school. Above all, students thought that they could understand human beings, think creatively and convergently, and enrich their lives through humanities. However, there are not enough specialists in the secondary school field to provide humanities education. There is also no accumulated experience in humanities education. That is why there is a need for a concrete humanities program model that can be run immediately in secondary schools. In this paper, a humanities program model was created based on the experience of operating a humanities program in collaboration with universities and high schools. Based on this, it is hoped that universities and secondary schools will form a local education community to actively implement humanities education for secondary students. 미래를 이끌어갈 창의적 인재는 인문학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그래서입시 경쟁에 내몰려 지친 학생들에게 인문학 교육이 더욱 절실히 필요하다. 대학 입학전 초・중등학교에서 단순한 지식 전달이 아니라 인문학의 본질을 이해하고, 인간의 본질에 대해 탐구할 수 있는 인문학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본고에서는 서강대학교CORE 사업단과 숭문고등학교가 2년간 함께 운영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이프로그램에 참가했던 학생 중 755명의 설문 조사 결과를 분석하였다. 설문조사 결과를보면 학생들도 인문학이 필요한 학문이라고 여기고 있고, 학교에서 인문학 수업이 개설되기를 희망했다. 무엇보다 학생들도 인문학을 통해 인간을 이해하고, 창의적・융합적 사고를 할 수 있으며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중등학교 현장에는 인문학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이 부족하고, 인문학 교육을 운영한 경험도 축적되어 않다. 그래서 중등학교 현장에서는 곧바로 운영할 수 있는 구체적인 인문학 프로그램 모델이 필요하다. 본고에서는 대학교와 고등학교가 협력하여인문학 프로그램을 만들고, 이를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인문학 프로그램 모델을 제시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대학교와 중등학교가 지역교육공동체를 형성하여 중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인문학 교육이 확산될 수 있기를 바란다.

        • KCI등재

          인문과학과 토플러를 넘어서

          이득재(Lee Deuk-Jae)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8 서강인문논총 Vol.23 No.-

          〈Abstract〉 현대는 제 2 물결 시대에서 제 3 물결 시대로 이행 중이다. 지식기반사회라는 말이 무성하지만 아직 그 시대가 도래한 것은 아니다. 제 2 물결의 산업시대에 인문과학은 그 비경제적 가치 탓에 위기를 겪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사회가 도래할 준비를 하면서 인문과학은 무형 자산으로서 중대한 역할을 위임받으려 하고 있다. 제 2 물결의 산업시대를 지배하는 화폐 경제와 그 안에 존재하는 시장의 논리에 의해 생겨난 각종 사회정치적인 문제는 인문과학의 정신에 의해 극복해야 한다. 사회과학의 지배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경제학과 자연과학의 지배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생물학의 발전은 화폐 경제 안의 생산성을 높이면서도 국내적 국외적으로 사회정치적인 모순을 발생시키고 있다. 이러한 모순은 화폐 경제의 반쪽인 비화폐 경제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될 프로슈머의 역할에 의해 완화될 수 있다. 화폐 경제를 전제하는 한 인문과학은 위기를 겪을 수밖에 없지만 비화폐 경제를 전제로 하면 문제는 달라진다. 인문과학은 비화폐 경제 안에서 공교육과 시민사회라는 두 장치를 통해 프로슈머를 생산해내는 인문교육의 토대 구실을 해야 한다. The human science are in crisis on the ground of a monetary economy. With non-monetary economy in mind, the case is different. The human science can play its role in non-monetary economy system. Especially it can play a important role in a knowledge-based society. It can recover the negative results driven by the development of economics and biology in a monetary economic system. The human science must bring up prosumers to do it in education and civil society.

        • KCI등재

          Transnational History as a Methodological Nationalism : Comparative Perspectives on Europe and East Asia

          Jie-Hyun Lim (임지현) 西江大學敎 人文科學硏究所 2008 서강인문논총 Vol.24 No.-

          Transnational history is a new trend in the historical writings of the twenty first century. Transnational history has been assumed as an alternative narrative to the national history paradigm which was dominant in the modern historiography. A scrupulous reading of the transnational history writings, however, betrays such an expectation. Transnational history has been often no less national. Traced back to the late nineteenth century, East Asian transnationalism has been often translated into the racial struggle between white people and yellow people. Transnationalism, often pregnant with nationalist ideas, is hardly unique to East Asia. Disguised in the various form of the universal history, transnational history in the service of the nationalist ideas can be found in Europe and America. With a focus on East Asia within the comparative perspectives, this paper will illuminate how various orientations of transnational history accommodated nationalist agenda. 21세기 역사 서술의 새로운 트렌드로 등장한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는 19세기 이후 근대 역사학을 지배해 온 ‘국사'의 패러다임을 대체하는 대안적 역사 서술로 흔히 간주되고 있다. 그러나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의 역사 서술을 깊이 읽다 보면, 그것이 국사의 대안적 패러다임이라는 우리의 믿음은 쉽사리 깨진다.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가 때때로 ‘국사' 못지않게 민족주의적인 것이다. 19세기 말의 범아시아주의로 거슬러 올라가는 동아시아의 트랜스내셔널리즘은 종종 백인종과 황인종의 싸움에서 일본을 맹주로 하는 아시아인의 단결과 인종주의적 투쟁을 정당화하는 논리로 작동했다. 이처럼 민족주의와 결합한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 혹은 트랜스내셔널리즘은 비단 동아시아만의 특수성은 아니었다. ‘보편사'의 다양한 형태로 가장한 채 민족주의에 복무하는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는 유럽과 미국에서도 폭넓게 발견된다. 이 논문은 유럽과의 비교사적 전망을 견지하면서 동아시아에 초점을 맞추면서 민족주의적 아젠다와 접목되어 온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의 다양한 양상을 조명하고자 한다.

        • KCI등재

          Nationalism and Asianism : Coloniality of the International World in East Asia

          Naoki Sakai (나오키 사카이) 西江大學敎 人文科學硏究所 2008 서강인문논총 Vol.24 No.-

          It may appear plausible to claim that we have grown out of the conditions of coloniality because we are now in the age of post-coloniality. Contrary to such a contention, this paper demonstrates coloniality as the contemporary condition of the present-day world, and illustrate that post-coloniality as the mode of our modern existence does not come after coloniality. The chronological ordering of coloniality and post-coloniality overlooks the basic configuration of the modern international world from which the specifically modern form of colonialism derives. This one-dimensional understanding of colonial domination often forces us to presume that national sovereignty is not a reaction to colonial domination but the resolution of it; it solicits us to believe that, once independent, the nation can be free of colonial power relations in the midst of the modern international world. Accordingly, my argument proceeds, first, by refuting the chronological comprehension of coloniality, and, second, by delimiting the turf of my argument about the coloniality of present-day East Asia. From the above preliminaries, I will explore the two following areas of concern. After the collapse of the Japanese Empire, colonial power relations were actualized in the technologies of nation-building. Gradually there emerged a political composition or arrangement, according to which nationalism and colonialism are not in contradiction to one another. In other words, colonial domination survived within the element of national sovereignty. National sovereignty is a certain fiction, around which a number of technologies are deployed. In post-WWII East Asia, some of these technologies are organized in accordance with the rules of the modern international world; its sustenance requires the continuing actualization of the civilizational and racial categories of modernity. I will argue that what we can expound as East Asian coloniality is ultimately elucidated by asking ‘to what extent these categories are internalized or agreed upon by those who want to dispel what is perceived as colonial domination in East Asia.' 현재 우리가 포스트-식민성의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이제 우리는 식민성의 상황에서 빠져나와 있다는 주장은 그럴싸해 보인다. 그러나 그러한 주장과는 상반되게, 이 논문은 현재 세계의 동시대적조건으로서의 식민성을 주장하며, 우리의 현대적 존재의 양태로서의 포스트-식민성은 식민성이 끝난 ‘이후에' 온 것이 아님을 보여주려 한다. 식민성과 포스트-식민성의 연대기적 배열은 식민주의의 특정한 현대적 형식이 발현된 국제 세계의 근본적 형국을 간과하고 있다. 이러한 식민 지배의 일차원적 이해는 우리에게 민족 주권이 식민 지배에 대한 대응이 아닌 그것의 해결이라고 가정하도록 만든다. 이러한 사고를 통해 일단 독립을 하면, 그 국가는 현대 국제 사회 안에서의 식민주의적 권력 관계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고 우리는 쉽게 믿게 된다. 따라서 나는 첫째로, 식민성의 연대기적 이해에 반박하고, 둘째 로 현재의 동아시아의 식민성 개념의 지평을 확대하여 나의 논의를 진행시켜 나갈 것이다. 우선적으로, 나는 다음의 두 영역의 문제를 탐구할 것이다. 일본제국의 몰락 이후, 식민주의 권력의 관계들은 ‘민족국가 건설'의 테크놀로지에서 현실화되었다. 민족주의와 식민주의가 서로 대척적이지 않은 형태의 정치적 구성이나 형태가 점차적으로 등장하게 된 것이다. 다시 말하면, 식민 지배는 민족 주권의 영역 안에서 살아남게 된 것이다. 민족 주권은 다양한 테크놀로지가 배치된 특정한 형태의 허구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동아시아에서, 이러한 테크놀로지들은 현대 국제 사회의 법칙들에 따라서 구성되었다. 그것이 지속되기 위해 서는 현대성의 문명적인 그리고 민족적인 범주의 지속적인 현실화를 필요로 한다. 나는 우리가 동아시아적 식민성이라고 간주할 수 있는 것은, ‘동아시아에서의 식민주의적 지배로 인식되는 것을 배제하고자 하는 사람들에 의해서 어느 정도까지 이러한 범주들이 내면화되거나 합의되는지'를 묻는 것을 통해 궁극적으로 명료해 질 것으로 생각한다.

        • KCI등재

          ‘良志使錫' 試論 - 양지의 남방도래 가능성에 대하여

          강희정(Kang Hee Jung)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5 서강인문논총 Vol.0 No.43

          양지는 이름이 알려진 최초의 조각가로서 주목을 받았다. 양지의 출신과 그 조상을 모른다는 『삼국유사』 「양지사석」조의 기록은 양지가 서역 출신이라는 추정으로 이어졌다. 양지의 전칭작들이 삼국시대 신라에서는 보기 드문 조형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가 되었다. 본고는 양지 당대 승려들의 왕래 교통로와 양지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사천왕사 및 석장사 유물, 「양지사석」조에 보이는 소승불교적인 특징을 검토하여 양지와 그의 예술이 서역이 아니라 남방에 기원을 두었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양지가 활동했을 당시 당의 정세로는 서역과 신라와의 왕래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중국에서 인도로 간 구법승들이 7세기 중엽부터 해로를 이용하는 경우가 급증한 것을 봐도 오히려 해로의 안전성이 부각되던 시기였으며, 중국을 거쳐 신라로 왔다하더라도 남방해로를 이용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 사천왕사지 출토 채유신장상과 석장사지 출토품들은 고운 흙을 빚어 틀로 성형했다는 공통점이 있는데, 이는 인도에서 기원하여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중국으로 전해진 방식이다. 「양지사석」조에 의하면 사람들이 양지의 작업을 돕기 위해 노래를 부르며 흙을 날라 자신의 공덕을 쌓으려고 했다. 개인의 선업과 공덕을 쌓거나 석장을 이용해 탁발을 하는 행위는 남전(南傳)불교에서 중시되는 일이다. 본고는 신장상의 양식적 특징보다는 틀을 이용한 성형방법, 봉헌판처럼 탑과 상을 같이 배치하는 구성 형식을 보여주는 탑상전, 풍요를 부르며 공덕을 쌓기 위해 했던 행위에 주목하여 양지가 남방에서 왔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는 기존에 관심을 두지 않았던 불교의 남전루트에 주의를 환기시키는데 의의가 있다.

        • KCI등재

          상동청년학원 연구(1904~1913)

          한규무(Han Kyu Moo)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5 서강인문논총 Vol.0 No.42

          사회적 관심과 이목을 모으며 1904년 10월 15일 개원한 상동청년학원은 이후 각지에 설립된 ‘청년'교육기관의 효시가 되었고, 1907년 이후 민족교육이 더욱 강화되었다. 청년학원은 선교사들의 후원을 받지 않고 자립적으로 운영되었으나, 상동교회의 교육기관이 증가하고 일제의 탄압이 심화되면서 점차 상황이 악화되었다. 그럼에도 청년학원에서는 다양한 강습소를 설치하여 국어ㆍ수학 및 각종 실용적 학문과 인문학분야의 교육에 관심을 기울였다. 청년학원의 원장은 이승만-유일선-현순-남궁억 등이 맡았으며, 특히 현순-남궁억이 원장으로 재직하면서 다수의 민족운동가들이 교사로 참여했다. 학생들 중에도 국내외 민족운동에 참여한 인물이 여럿이었다. 청년학원과 신민회는 통설대로 밀접한 관계였지만 그같은 관계는 신민회 창립 당시가 아닌 그 이후에 형성되었다고 보인다. 그리고 전덕기는 일제의 병탄 이후에도 청년학원뿐 아니라 대성학교ㆍ오산학교의 운영에 관심을 갖고 그 유지를 위해 노력했다. 병탄 이후 청년학원의 운영은 급속히 악화되었고, 전덕기와 청년학원 관계자의 노력과 사회각계의 후원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호전되지 못했다. 일제의 감시와 탄압, 선교사들의 방관과 전덕기의 투병도 이에 영향을 미쳤다. 결국 청년학원은 1913년 11월19일 제7회 졸업식을 끝으로 폐원되었다. 이후 1920년대 청년학원 동창들이 재건이 계획했으나 무산되었고, 해방 이후 김진호 등이 다시 재건을 시도했으나 여의치 못했다. 비록 9년이란 짧은 기간 운영되었지만 청년학원은 한국 민족운동사와 민족교육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The Sangdong youth school opened on October 15, 1904, garnering social interest and attention. It marked the beginning of ‘youth' educational institutions that were founded around the country since then. National education was further reinforced since 1907. The Sangdong Youth School was self-supporting in terms of operation without receiving supports from missionaries. However, its situation gradually worsened as the educational institutions of Sangdong Church increased and the suppression of the ruling Japanese became more intensified. In spite of those obstacles, it set up a variety of schools and paid attention to the education of Korean, mathematics, all kinds of practical science, and humanities. The heads of the Youth School included Rhee Syng-man, Yu Ilseon, Hyeon Sun, and Namgung Eok. When Hyeon Sun and Namgung Eok ran the school as the head, a number of nationalist activists joined the school as teachers. Many of the students participated in the nationalist movement home and abroad. It had close relations with Shinminhoi as the common view has said, but close relations were formed between them after Shinminhoi was founded rather than at the time of its foundation. Jeon Deok-gi took interest in the operation of Daeseong School and Osan School as well as the Youth School and tried to maintain them even after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The operation of the Youth School rapidly deteriorated after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and the situation did not get better despite the efforts made by Jeon Deok-gi and the concerned individuals of the school and the supports from every class of society. The supervision and suppression of the ruling Japanese, negligence of missionaries, and Jeon Deok-gi's struggle against his illness also influenced the situation. The Youth School eventually closed after the seventh commencement ceremony on November 19, 1913. Its alumni made a plan to reopen the school in the 1920s, and their plan fell flat. After Liberation, Kim Jin-ho and others made another attempt to reopen the school, but it did not work. Sangdong Youth School existed only for short nine years, but it left a huge legacy in the history of Korean nationalist movement and education.

        • KCI등재

          신종교 인식과 정신건강 담론

          김재영(Kim Chae Young)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5 서강인문논총 Vol.0 No.43

          신종교 인식과 정신건강 담론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는 신종교 현상을 비판적으로든 치료적으로든 주로 문제위주의 논의로 국한해서 모든 논의를 전개하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그 현상이 보여주는 종교적이고 영성적 차원에 대한 이해가 입체적 색깔로 스케치되기 보다는 아주 제한된 색깔로만 스케치될 수밖에 없었다는 점이다. 반대로 신종교 운동에서 내부적으로 발표된 연구는 비판과 치료적 차원이 강조된 특정 색깔로의 스케치에 대응하기 위해 그 스케치와 차이점을 보여줄 수 있는 대조적인 색깔을 선택해서 방어와 변호의 차원만을 강조하기도 하였다. 사실 더욱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것은 비판과 치료의 차원이든 변호와 방어의 차원이든 각각의 스케치에 그동안 간과했던 색깔들을 끊임없이 균형 있게 배치시켜야 한다는 점이다. 더 나아가 신종교 현상의 인식 담론은 단순히 일상적 의미만을 스케치하는 것으로 마무리하지 말고 그것을 넘어서 인간의 궁극적 꿈의 이야기를 두 가지 차원으로 스케치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하나는 수직적으로 안을 향하든 밖을 향하든 나름대로 초월적 차원에 대한 경험의 흐름에 대한 포착이다. 다른 하나는 수평적으로 신종교 운동은 언제나 시작된 지역을 넘어서 다른 지역으로 힘 있게 전파되어 글로벌화를 지향해가는 역동적 전달 흐름에 대한 포착이다. 한 마디로 이러한 수직적이고 수평적 흐름에 대한 포착은 신종교 인식담론의 중심 색깔이었던 정신건강에 대한 비판과 치료 또는 변호와 방어에 대한 관점이 두드러진 기존의 정형화된 스케치를 확장해서 깊이와 넓이의 비율을 다시 배분하여 입체적 스케치를 할 수 있는 역동적 관점을 재구성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된다. The most critical issue within the discourse on new religious movements stems from the habitual approach to them in terms of problematic psychological phenomena. The result has been a fragmented image of new religious movements focusing on the mental health of their adherents rather than a holistic perspective. Unfortunately commentators linked to the inner group of new religious movements also often decline to offer a full picture of their sources and practices. Unlike the problematized analyses current in academic circles, this type of analysis brings a defensive or apologetic aspect to the study of new religious movements. Neither approach is suitable to reveal the religious or spiritual dimension of human life emerging in new religious movements around the globe. The unbalanced approaches of academics and insiders alike should be corrected for deeper understanding and appreciation of the phenomena and better positioning within our human history of religions.

        • KCI등재

          임진왜란 초기 倡義명분과 조선왕조의 正體性

          계승범(Kye Seung Bum)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6 서강인문논총 Vol.0 No.47

          임진왜란 의병의 倡義명분은 鄕保와 勤王두 가지로 보는 것이 통설이다. 이 중에서도 영남의병은 향보에, 호남의병은 근왕에 방점을 찍어 이해하는 경향이 지배적이다. 그렇지만 창의 당사자들이 자신들의 생각을 잘 정리한 격문이나 통문 또는 초유문의 내용을 살피면, 그런 통설은 일부 조정이 필요하다. 영남 의병도 거병의 제일 명분을 군신의리에 기초한 근왕으로 천명했기 때문이다. 전쟁 초기의 불리한 전황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향촌 인근에서 의병 활동을 전개할 수밖에 없었을 뿐이지, 영남의병이라고 해서 창의거병의 명분 자체가 鄕保에 치우친 증거자료는 사실상 없다. 또한 근왕의 대상인 국왕 입장의 창의 독려 명분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 학계에서는 의병장과 鄕民의 입장에서만 창의 명분을 고찰했을 뿐, 전쟁 초기에 의병을 가장 절실하게 독려한 핵심 인물 국왕의 입장에 대해서는 거의 관심을 두지 않았다. 국왕 선조는 勤王忠義외에도 자신만의 독특한 명분을 하나 더 강조했는데, 그것은 바로 명나라 천자를 중심으로 구축된 중화질서의 수호라는 명분이었다. 향촌의 선비들이 대체로 국내 차원에서만 군신의리를 강조한 데 비해, 국제무대에서 천자와의 관계를 극히 중시하던 조선 국왕이 생각한 군신의리는 명나라 천자와 자신[제후]이 맺은 군신관계를 의미하였다. “종사가 망하고 신민을 잃을지언정” 군신[천자-제후]간의 의리를 저버릴 수 없다는 국왕 선조의 천명이야말로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 이는 바로 자신이 다스리는 조선이 중화의 藩屛이자, 자신 스스로 藩王곧 제후임을 현실 그대로 인지한 결과였다고 볼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당시 동아시아 국제무대에서 조선왕조가 갖고 있던 정체성의 일면이었던 것이다. It is a common view to understand the causes for the Korean voluntary army (lit. righteous army, ŭibyŏng) as rural defense and loyalty to the throne: in the southeast province (Yŏngnam) they stood against the Japanese invaders to defend their own prefectures, while in the southwest (Honam) they rallied under the banner of loyalty to the throne. This common view, however, needs to be reconsidered because according to a number of primary sources such as official/private manifestos, circular letters among voluntary army leaders, and royal messages, the voluntary army of the southeast province made clear that they rose up against Japanese invaders to save their king from adversities. In the early phase of the war, in which the war was going against Chosŏn, the voluntary armies in the southeast province had little option but to fight against the Japanese in or near their own prefectures. In the context of the Chosŏn dynasty or the Korean peninsula, the key object figure of such universal loyalty was definitely King Sŏnjo (r. 1567- 1608). Korean scholars, however, neglected it and rather tended to unilaterally praise Korean voluntary armies from a nationalistic perspective. King Sŏnjo, however, was a subject of the Ming emperor on the international stage of the time, which means that King Sŏnjo, the key object of loyalty in the peninsula, had an obligation to serve the Ming emperor as a subject, or the most beloved child, whose duty was to demonstrate his ultimate loyalty all the time. With emphasis on the role of the Chosŏn king, a subject of the Son of Heaven (Ming emperor) resided in Beijing on the international stage in East Asia in the 1500s, this paper examines the main causes for the Chosŏn voluntary guerilla army in the larger context of the East Asian world order of the tim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