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펼치기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유관순 열사의 독립운동 정신에 관한 연구

        이건수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21 유관순 연구 Vol.26 No.-

        전국에서 이루어진 비폭력 독립운동은 수많은 사람들의 붉은 선혈로 처참하게 이루어진 결과이다. 일제는 총과 창검 등으로 만세 부르는 농민, 서민, 부녀자 등 사람들을 닥치는 대로 대검과 총으로 사람들을 살해하였다. 자신과 가족의 목숨이 위협받는 자유와 독립을 위한 비폭력저항 운동의 결과는 큰 어려움이 따른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 김복순, 국현숙, 서명학, 김희자 등과 독립운동 단체를 만들고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는 행동은 쉽게 설명이 되지 않는 부분이다. 제2차 서울 독립만세운동은 남대문 역 앞에서 학생들이 주도했다. 이화학당 프라이 교장선생님의 만류를 뿌리치고 이화학당 학생들은 학교 담을 넘어 탑골공원까지 비폭력 만세운동을 하던 중 유관순은 경무총감부로 연행되었다. 그 이후 외국인 선교사들의 요구로 풀려나면서 바로 학교는 임시휴교령이 내려졌고 유관순의 고향 천안으로 내려오게 되었다. 유관순의 아버지 유중권, 어머니 이소제, 숙부 유중무, 동네 어른 조인원(조병옥 부친) 등과 서울 등지에서의 독립운동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1919년 4월 1일(음력 3월 1일) 병천 아우내 장날에 만세운동을 계획했다. 이들은 아우내 장날에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대한독립만세를 부르자 수많은 군중들도 만세운동에 동참을 하였다. 체포된 유관순은 1차 공주지방법원에서 5년형을 받았고 이후 항소하여 경성 복심법원 재판에서 다시 3년형을 받았다. 상고심을 놓고 조인원과 숙부 유중무가 유관순 에게 설득하였으나, 서대문 감옥에서 유관순은 삼천리강산이 어디나 지금은 감옥과 같다며 상고를 거부하고 수시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면서 고문을 받았다. 더욱더 놀라운 것은 옥중 만세 시위를 주도한 것이다. 옥중만세운동 시위를 주도한 유관순에게 매를 때리고, 얼굴에 물을 붓고, 천정에 매달리게 하는 등 고문은 한층 심해졌다. 매일 이루어지는 구타, 치료받지 못한 상처, 매질, 오랜 고문 등으로 방광이 터져 몸이 썩어 들어가면서 19세에 유관순은 순국하였다. 이러한 유관순의 독립운동은 어떤 정신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행동인지 파악이 되어야 할 부분이다. 유관순 열사에 대한 민족정신 부분에 정밀한 조명을 비추어 숭고한 죽음의 의미를 기억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 The nationwide nonviolent independence movement is a disastrous result of the red bloodshed of countless people. The Japanese killed people with their swords and guns at random, including farmers, ordinary people, and women, who were called “Long Live” by guns and swords. Even though they know that the results of the nonviolent resistance movement for freedom and independence, where their lives are threatened by themselves and their families are threatened, it is not easy to explain the behavior of forming independence movement groups such as Kim Bok-soon, Kook Hyun-sook, Sign-hak, and Kim Hee-ja. The second Seoul Independence Movement was led by students in front of Namdaemun Station. Refusing to dissuade Principal Fry of Ewha School, students of Ewha School were taken to the General Administration of the Korean Military Police Agency while they were campaigning for nonviolence from the school wall to Tapgol Park. Since then, the school has been temporarily closed as soon as it was released at the request of foreign missionaries and came down to Cheonan, the hometown of Yu Gwan-sun. Yoo Gwan-soon’s father Yoo Jung-kwon, mother Lee So-je, uncle Yoo Joong-moo, and local adult Jo In-won (father of Jo Byeong-ok) shared opinions on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Seoul and planned the independence movement on April 1, 1919 (March 1, lunar calendar). When they read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on Aunae Market Day and sang “Long Live Korean Independence,” a large number of people joined the independence movement. Yoo Gwan-soon, who was arrested,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n the first Gongju District Court, and later appealed and was sentenced to three years in the Gyeongseong Reexamination Court. Jo In-won and his uncle Yoo Joong-moo persuaded Yoo Gwan-soon over the appeal, but in Seodaemun Prison, Yoo Gwan-soon refused to appeal and frequently shouted “Long Live Korean Independence,” saying that Samcheon-ri Gangsan Mountain is now like a prison. What is even more surprising is that he led the demonstration in prison. The torture was aggravated by Yoo Gwan-soon, who led the demonstration of the movement against the king, who lashed him, poured water on his face, and forced him to cling to the ceiling. Yoo Gwan-soon died at the age of 19 as his bladder burst with daily beatings, untreated wounds, smashes, and long torture. The independence movement of Yu Gwan-sun should be determined based on the spirit. It is intended to help people remember the meaning of noble death in light of the precise lighting of the national spirit of martyr Yoo Gwan-soon.

      • 유관순 열사와 전통문화유산의 재조명

        나달숙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08 유관순 연구 Vol.13 No.-

        A cultural heritage which we have to inherit and develop, is classed into intangible one and tangible one. That one is handed down our ancestor and hold the national spirit. It is no less important than this one. Mental heritage transmit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but we must not make light of it because it is lost its life and buried underground or gone out of existence like mental heritage only if it is not scrutinized and recreated. Training program is able for students to train the human nature. Through developing the YuGwansun-Tourist Product, creating the goods featuring popular Characters, and construction of Cyber Contents can inform YuGwansun universally as well as nationally. In this point of view a research of the cultural heritage through YuGwansun is not recurrence to the past but intention to the future.

      • 유관순열사의 묘(墓)를 찾아서 - 묘지번호 100036을 찾다 -

        박종선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21 유관순 연구 Vol.26 No.-

        18세의 어린 나이로 우리에게 자유를 가져다 준 유관순열사의 혼이 어디에 있는지ㆍㆍㆍ 그 녀의 시신은 어디에 잠들어 있는지ㆍㆍㆍ 지금이라도 유관순 열사의 영혼과 묘를 찾아 알리는 것이 우리가 그녀에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는 아닌지 생각하여 이 글을 시작하게 되었다. 유관순열사는 1920년 9월 28일 오전 8시 20분에 경기도 경성부 서대문감옥에서 사망하여 이화학당으로 10월 12일에 시신이 인수되었으며, 장례식에 참석할 수 있는 인원이 제한된 상황에서 정동교회 김종우 목사의 주례로 10월 14일 장례식이 진행되었다. 수레에 실린 유관순의 유해는 이태원 공동묘지에 비석도, 무덤의 표지도 없이 그렇게 묻혔다. 이후 1933년 이태원 공동묘지는 택지개발이라는 명분하에 유관순열사의 시신은 무연고 묘로 처리되어 28,000여기의 무연고 묘와 함께 화장되어 1936년 12월 망우리 공동묘지로 이장되었다. 유관순열사의 원한을 풀어드리고 영혼을 위로하고자 1989년 10월 12일 충남 천안시 병천면 탑원리 매봉산 중턱에 초혼묘를 봉안하였으니, 이때만 하더라도 유관순열사의 묘는 사실상 찾을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하였을 것이다. 2018년 조선일보에 ‘유관순의 혼은 어디에 쉬고 있을까’라는 기사를 접한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관계자들이 현장답사와 관련학계 및 유관단체의 의견을 종합하여 그해 9월 7일 ‘유관순열사분묘합장표지비’가 세워지면서 드디어 유관순열사의 묘지번호 100036을 찾았다. 이후 2020년 유관순열사 순국 100주기를 맞이하여 처음으로 열사의 합장묘에서 추모식을 갖게 되었다. 태조 이성계의 “이제 오랜 근심을 잊게 되었다”라는 데서 가져온 ‘망우산’의 이름을 빌리지 않더라도 우리는 이제 유관순 열사에 대한 근심을 조금이나마 덜게 되었다 Where is the spirit of the patriotic martyr Yu Gwan-sun, who brought us liberty even though she was just 18 years old? Where does she rest? This paper was initiated with the thought that it would be the minimum amount of decency to find and widely acknowledge the tomb and the spirit of the patriotic martyr Yu Gwan-sun, even though it’s too late now. The patriotic martyr, Yu Gwan-sun died in Seodaemun Prison in Gyeongseong-bu, Gyeonggi-do at twenty past eight in the morning on Sep. 28, 1920. Her corpse was handed over to Ewha School on Oct. 12. With the limited number of persons who were allowed to attend her funeral, Minister Kim Jong-wu from Jeongdong Church led the funeral on Oct. 14. The corpse of Yu Gwan-sun was buried in the Itaewon Cemetery without a tombstone or grave marker. On the pretext of housing site development on the Itaewon Cemetery in 1933, the corpse of Yu Gwan-sun was considered not to have any friends or family, and so it was cremated with about 28,000 tombs. Her tomb was moved to Mangwuri Cemetery in Dec. 1936. For satisfying her grudge and consoling her spirit, a tomb without ashes was made for her on the slope of Maebongsan Mountain in Tapwon-ri, Byeongcheon-myeon, Cheonan, Chungcheongnam-do on Oct. 12, 1989. At that time, it was considered that we could not locate her original tomb. The officers in Patriotic Martyr Yu Gwan-sun Commemoration Foundation read the article “Where does the spirit of Yu Gwan-sun rest?” published in the Joseon Ilbo, the daily newspaper, in 2018. Then, they conducted a field survey and collected opinions from the academic world, and relevant organizations. Finally, they found tomb number 100036 for the patriotic martyr Yu Gwan-sun and a ‘Common Grave Monument for Patriotic Martyr Yu Gwan-sun“ was built on Sep. 7, 2018. Celebrating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sacrifice of the patriotic martyr Yu Gwan-sun in 2020, a memorial ceremony was held at the common grave for patriotic martyr Yu Gwan-sun. “Even though we do not mention about ‘Mangwusan Mountain’ named from what King Taejo”, Yi Seong-gye said, “I finally cleared away long-standing concerns. We can relieve some of our concerns about the patriotic martyr Yu Gwan-sun.”

      • 영화 <1919 유관순>과 <항거: 유관순 이야기>를 통해 본 유관순 열사

        이은영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22 유관순 연구 Vol.27 No.1

        2019년에는 유관순을 다룬 영화가 2편이 연이어 개봉했다. 2월 27일 개봉한 <항거: 유관순 이야기>와 3월 14일 개봉한 다큐멘터리 극영화 <1919 유관순>이 바로 그것이다. <1919 유관순>은 영화에서 유관순의 기독교적 순교를 강조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는 1970년대까지 만들어졌던 영화들과 비슷해 보인다. 그에 반해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너무나 엄숙하고 영웅적인 유관순을 조금은 내려놓고 장난기 있는 10대 소녀, 하지만 또 한편 민족과 독립이라는 화두에 있어서는 진지하고 강건한 인물로서 그려나가고 있다. 유관순 열사의 민족에 대한 항거는 자주독립 정신의 상징일 뿐 아니라, 일제하에서 자라난 세대들임에도 역사의 주체로서 민족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고자 했던 신세대의 등장을 상징하는 일이기도 했다. 우리는 이러한 유관순 열사의 순고한 희생과 민족을 위한 열정을 교육과정에서 많이 익혔다. 그러나 유관순 열사가 어린나이에 어떠한 감정과 어떠한 의지로 이러한 독립운동에 참여했는지에 대한 직접적인 감정을 느끼기는 직접적으로 어려울 것이다. 이에 많은 국민들이 영화나 다큐 영상물 등을 통하여 그 시대의 아픔과 어려움을 간접적으로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러한 영상물이 기존의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사료를 바탕으로 각색의 요소를 갖고 있기에 우리가 바라보는 유관순 열사의 인식도 분명 차이는 있을 것이라 사료된다. 이에 비슷한 시기에 개봉하여 대중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던 <1919 유관순 영화>와 <항거: 유관순 이야기>의 영화가 객관적 고증과 사료의 분석이 있었는지 여부와 종교적 성향과는 별개로 영화의 작품성을 강조했는지의 여부에 따라 같은 시기 개봉하고 같은 사람을 표현했음에도 큰 차이가 있다는 걸 두 영화의 비교를 통해 알게 되었다. 결국 유관순 열사의 생과 독립운동 과정 등에 대하여 묘사와 평가를 어떻게 다루는지의 차이만 있을 뿐 나라를 위해 어린나이에 온몸을 바쳐 독립운동을 한 유관순 열사의 순고한 정신은 길이 남을 것이다. In 2019, two films dealing with Yu Gwan-sun were released one after another. They are <Resistance: Yu Gwan-sun Story>, which was released on February 27, and <1919 Yu Gwan-sun>, a documentary drama film released on March 14. <1919 Yu Gwan-sun> tends to emphasize Yu Gwan-sun’s Christian martyrdom in the film. It looks similar to the movies that were made until the 1970s. On the other hand, “Resistance: Yoo Gwan-soon Story” depicts a playful teenage girl who puts down a little bit of Yu Gwan-sun, who is so solemn and heroic, but on the other hand, she is a serious and strong character in the topic of nationality and independence. Yu Gwan-soon’;s protest against the people was not only a symbol of the spirit of independence, but also a symbol of the emergence of a new generation who wanted to carve out the fate of the people as the subject of history. We learned a lot about the pure sacrifice of Yu Gwan-soon and the passion for the people in the curriculum. However, it will be directly difficult to feel the direct feelings of Yu Gwan-sun‘s participation in this independence movement at a young age and with what will. Therefore, I think many people indirectly feel the pain and difficulties of that era through movies and documentary videos. However, since such videos have various elements based on historical materials that we know, it is believed that there will be a difference in the perception of martyr Yu Gwan-sun that we see. The comparison between the two films showed that the films of “1919 Yu Gwan-sun” and “Resistance: Yu Gwan-sun Story,” which were released around the same time and received favorable responses from many people, differed in whether they emphasized the film’s workability apart from religious tendencies. In the end, there is only a difference in the description and evaluation of Yu Gwan-sun’s life and the process of independence movement, but the pure spirit of Yu Gwan-sun, who devoted his whole body to the independence movement for the country, will remain.

      • 불꽃 같은 삶 영원한 빛 유관순 - 유관순의 비폭력 불복종 저항의식을 중심으로 -

        임금섭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21 유관순 연구 Vol.26 No.-

        일본의 한반도 침략은 신라, 고려, 조선 시대를 거쳐 대한제국까지 약714회에 이른다. 한 나라를 빼앗고자 수많은 침략을 하고, 마침내 1905년 강제로 한일협상 조약을 체결하여 먼저 외교권을 박탈하고 본격적으로 우리나라를 지배하였다. 조선총독부를 세워 군사력을 바탕으로 폭력적이고 가혹 적인 무단정치를 펼쳤다. 우리 국민은 무단정치에 맞서기 위해, 3ㆍ1 독립운동을 일으키고, 지금의 고등학생인 18세의 유관순은 잃어버린 나라를 되찾겠다는 열망으로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게 되었다. 유관순은 자주독립을 주장하며 일본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최후의 일인까지 최후의 일각까지 독립을 외치며 서대문 형무소에서 생을 다하였다. 유관순은 이 땅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살았고, 자유와 독립을 위해 숨져갔다. 정복당하지 않는 정신을 지녔으며, 지워지지 않는 자유와 독립의 영원한 빛이 되었다. 유관순의 항일독립정신은 일제의 식민지배 속에서 식민지 교육을 받고 자란 첫 세대임에도 불구하고 민족적 정체성과 자긍심을 가진 새로운 세대의 등장과 함께 1920년대 이후 항일 독립운동의 주역이 되었다. 이글은 꽃다운 나이 유관순의 불꽃 같은 삶을 통하여 영원한 대한민국의 자유 독립의 빛을 찾아보는데 큰 의의를 두었다. Japan invaded the Korean Peninsula about 714 times through the Silla, Goryeo, and Joseon dynasties to the Korean Empire. After numerous invasions to take over a country, the Korea-Japan Treaty was forcibly signed in 1905, depriving the country of diplomatic rights and taking over Korea in earnest. He established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and carried out violent and harsh truce politics based on military power. The Korean people started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to fight illegal politics, and 18-year-old Yu Gwan-sun, now a high school student, raised the Taegeukgi and shouted for national independence with a desire to reclaim the lost country. Yu Gwan-sun, insisting on independent independence, did not yield to Japanese oppression, and cried for independence to the last minute until the last minute, and died in Seodaemun Prison. Yu Gwan-sun lived for the freedom and independence of this land, and died for freedom and independence. He possessed an unconquered spirit, and became the eternal light of indelible freedom and independence. Yu Gwan-sun's anti-Japanese independence spirit became a leading role in the anti-Japanese independence movement after the 1920s with the emergence of a new generation with national identity and pride, despite being the first generation to receive colonial education and grow up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This article has great significance in finding the light of eternal freedom and independence of the Republic of Korea through the flame-like life of Yu Gwan-sun at the age of flowers.

      • 『한련화』에 나타난 ‘유관순’ 재현 양상 연구

        구연주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12 유관순 연구 Vol.17 No.-

        손승휘의 한련화는 역사적 인물 ‘유관순’의 일대기를 다룬 역사소설이다. 이 소설은 독립운동가로서의 유관순이라는, 일반화된 표상을 바꿔보려 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요한다. 영웅인물의 이데올로기를 강조하기보다는 흔들리는 주체성을 가진 주인공을 형상화한다. 이렇게 형상화된 인물은 역사적 인물로서 ‘유관순’이라는 표상을 지우고 ‘어려운 현실’을 극복하며 살아내는 ‘한 여성 인물’로 전이되어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한다. 하지만 현대화된 독자들에게 ‘유관순’이라는 역사적 인물과 역사를 새로운 방식으로 전달하기 위해서는 섬세한 인물형상화 차원에서만 머무를 것이 아니라, 역사에 대한 총체적인 인식과 주제의식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다.

      •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학생가치창출과 유관순리더십의 고찰

        이웅규 백석대학교 유관순연구소 2017 유관순 연구 Vol.22 No.-

        여학생의 가치창출 극대화는 현대 대학교육 의사결정권자들의 궁극적인 목표 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여학생의 가치창출 극대화 목표는 학생과 대학의 가치를 모두 합한 우리 사회와 국가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 이외에도 주변국가의 이해 관계자들을 고려하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전제로 하고 있다. 따라서 현대 대학교육 의사결정권자는 여학생의 가치창출을 극대화 하고 증대시키기 위하여 합리적인 지원결정과 여성리더십 교육을 수행하면서, 이러한 의사결정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해관계자들간의 이해상충에서 비롯되는 비용을 적절하게 해결하지 못할 경우 여학생의 가치창출 기회가 감소할 것이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의 급변하는 시대 상황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여학생의 가치창출을 위한 많은 이론과 기법을 잘 활용하여 적용해야 한다. 이와 관련하여 본 연구는 여성리더십 중 인간적인 면이 많이 부각되고 있는 유관순리더십을 선택하여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유관순리더십을 토대로 선행연구를 참고하여 여학생의 가치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유관순리더십 활용방안을 다음과 같이 제시하였다. 첫 번째 방안은 여학생의 가치창출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즉 대학이 사회가 요구하는 것보다 더 수준 높은 여학생들의 가치창출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 방안은 첫 번째 방안에서 파생되어 나온 것으로서, 여학생들의 미래가치 창출은 단순하게 비용을 투자하여 성과를 달성하고자 하는 ‘비용대비 성과’ 방식, 즉 다양한 대학의 교육재정을 재분배하는 방식으로는 창출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할 수 있을 때만 창출될 수 있다는 것이다. 세 번째 방안은 여학생의 미래 가치 창출 성과에 대한 사회의 평가는 높은 취업률과 같은 현재까지 실현된 계량적 성과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형성된 기대와 대학의 명성에도 크게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여학생 가치창출의 네 번째이자 마지막 방안은 ‘누가 여학생 가치창출 여성리더십 교육 운영을 하고’, ‘어떤 프로그램을 수행하느냐’에 따라 여학생의 미래 가치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이상과 같은 네 가지 여학생 가치창출 극대화를 위한 유관순리더십 활용방안은 장기적으로 여학생의 가치 창출을 극대화하는 의사결정을 하는데 있어서 변치 않는 기준을 제공해 줄 수 있다. 특히 단기적인 성과와 장기적인 여학생 가치창출의 상충관계에서 이들 네 가지 방안들을 최우선으로 활용해나간다면, 대학 교육담당 또는 의사결정권자들은 검증되지 않은 기교나 통념들에 휘둘리지 않고 대학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들 방안이 무시될 경우에는 대학 가치를 잠식하는 잘못된 의사결정을 하게 되고, 이는 우리 사회 전반으로 퍼져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버블을 초래하게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maximize the value creation of female students who could be the ultimate goal of modern university education decision makers. To this end, I tried to suggest a plan to utilize Yu GwanSoon leadership. The goal of maximizing the value creation of female students is to maximize the value of our society and the nation by combining the values of students and universities. And sustainable growth that considers the stakeholders of neighboring countries. Therefore, modern university education decision makers should make reasonable support decision and female leadership education in order to maximize and increase female students’ value creation. In particular, the costs arising from conflicts of interest between stakeholders that may arise in the decision-making process must be resolved appropriately. If they do not, the opportunity for value creation will decrease. Especially, in order to adapt to the rapidly changing times of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many theories and techniques for creating value for female students should be applied and applied.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uggest a method to utilize Yu GwanSoon leadership, which has a lot of human aspects, among women’s leadership. Based on Yu, GwanSoon’s leadership, we propose the utilization plan of Yu Gwansoon’s leadership to maximize the value creation of female students by referring to previous research. The first option is the core of creating value for girls. In other words, universities should focus on creating value for girls that are higher than society demands. The second method is derived from the first method, and the creation of future value for female students is not a ‘cost-performance’ method of simply investing costs and achieving results. In addition, it can not be created by redistributing education finances of various universities. The third option is that society’s assessment of the future value of female students is dependent on quantitative performance, such as high employment rates. It is also strongly influenced by the expectations of society and the reputation of the university. The final solution is that the future value of female students will change depending on who runs the women’s leadership education that creates female students value, and what programs they perform. In order to maximize female students’ value creation, the utilization method of Yu GwanSoon can provide unchanging standards for decision making that maximizes female students’ value creation in the long run. In particular, these four methods should be used first as a trade-off between short-term performance and long-term female student value creation. The college educators or decision makers must develop their colleges without being overwhelmed by untested techniques or myths. However, if these measures are ignored, they will make the wrong decision to erode the value of the university. In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preading throughout our society, Everyone should be interested and engaged in maximizing value creation.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