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Word Made Image: Narration and Multiple Selves in the Film Adaptations of Jane Eyre and Wuthering Heights

            Soyoung Lee(이소영) 문학과영상학회 2002 문학과영상 Vol.3 No.1

            본고는 『제인 에어』와 『폭풍의 언덕』을 각색한 영화 작품 중 프랭코 제퍼렐리 감독의 1996년 작 〈제인 에어〉와 피터 코스민스키 감독의 1993년 작 〈에밀리 브론테의 폭풍의 언덕〉을 통하여 활자 언어가 영상 언어로 재현 가능한가에 대하여 살펴본다. 활자 언어의 관념적이고 상징적인 표현을 감각적이며 지각에 의존하는 영상 매체로 표현할 수 없다는 논리에 맞서 영상언어의 다양한 기호와 역동적인 문법에서 문학의 영상화에 대한 가능성을 찾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영상언어는 그 다양한 요소의 창조적인 대치를 통하여 이미 굳어진 인식의 관습을 소격화시키어 현실을 새롭게 인식하게 해준다. 특히, 두 소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서술과 타자와의 동일시 등, 문학에서 가장 추상적이며 관념적으로 생각되어지는 요소들이 영상으로 어떻게 형상화 될 수 있는지 실제 영화작품의 구체적 분석을 통하여 살펴본다. 영화 〈제인 에어〉의 분석에서는 제인이라는 인물/서술자를 어떻게 영상으로 형상화 될 수 있는가를 살피기 위하여 일인칭 화자의 서술과 시점, 또 제인과 다른 여성간의 동일시 관계, 특히 버사와의 관계 등이 촬영과 편집, 그리고 특히 거울의 사용과 같은 미쟝센 등의 영상언어로 어떻게 표현되는지 살핀다. 영화 〈폭풍의 언덕〉에서는 서술의 여러 층, 즉 샤롯 브론테의 서문, 또는 록우드와 넬리의 서술이 영화로 어떻게 옮겨지는지 보며 타자의 형상에 자신을 반영하는 캐더린의 다원적인 주체성이 어떻게 표현되는지 살펴본다. 에밀리 브론테라는 새로운 인물의 형상화, 줄리엣 비노쉬의 이중 연기, 영상과 음향의 혼성을 통한 새로운 의미 창출, 반복되는 사건의 편집을 통한 회귀적 시간 표현 등, 영상적 상상력이 어떻게 소설을 읽는 과정을 재현할 수 있는지 살펴본다. 영상적 문법은 문학의 상징과 개념들을 충분히 형상화할 만큼 발전하였으며, 영화의 복합적이며 다양한 차원의 전달 체계들은 문학 작품을 보다 여러 층위의 의미로 해방 시킬 수 있다. 또한 문학을 다른 체계의 픽션으로 옮긴 예술 작품은 글쓰기에 의한 과학적인 비평이 지적하지 못한 텍스트의 요소를 드러낼 수 있는 좋은 비평자료가 되기에 문학과 영상의 병행 연구는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연구되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 소설 『서편제』의 영상적 변용의 패러다임

            장윤수(Chang Yoon-Soo) 문학과영상학회 2002 문학과영상 Vol.3 No.1

            This article is mainly concerned with the assessment of the intertextuality between Seopyunjae, a novel written by Chung-Joon Lee, and the movie of the same title, directed by Kwon-Taek Lim. To do this, it primarily seeks to get to the heart of the novel and find its soul, which goes through and unites the whole story. This article, then, examines how the novel's soul is revived and transformed in the movie. A same story can develop into two different genres, such as the novel and the movie, owing to their medium of narration. The intertextuality, which was produced from making a film out of Seopyunjae the novel, is investigated in terms of verbal and pictorial descriptions of the story. The result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movie looks very different from the novel in its addition and reduction of the story units. However, the main plot does not change dramatically and the two are essentially the same. Although some story units are extended or reduced according to circumstance to realize the theme effectively in the movie, they are still united into a comprehensive theme of Han, a bitter feeling unique to ancient Korean people, as well as in the novel. Second, Seopyunjae the novel, which was published in a series of five books, shows the similar structure as Pansori, a traditional Korean epic song, which is composed of five episodes. The parallel structure repeats the motif of Han, which is congested and released alternately. As contrasted with the parallel structure of the novel, the movie condenses all parts to develop into an organic whole and to contribute to the ultimate climax, that is, the reunion with Songwha, the protagonist's sister. This reorganization gives life to the soul of Pansori or Han which was immanent in the novel. Third, Han is a feeling which the protagonist bore as a boy and ever after. His primordial experiences include the consciousness obsessed with life's perpetual contradictions. Death is replaced by rebirth and one vanity of life is substituted with another. Pansori symbolizes the resolute transcendence over the life filled with Han. The protagonist's pursuit of the ultimate position makes effective both language and picture as the media of narration both in the novel and in the movie, and turns out to be a strife for “true value” to give an impulse to artistic manifestation of both genres. Fourth, paradigms found in the novel and the movie can be explained as a process of the pursuit of the ultimate position through initiation. Four paradigms in the novel are reduced to three in the movie. This difference seems to be made according as the narrative structure changes. The movie reflects the director's hermeneutics of the original novel. In this context, both the novel and the movie shed light on each other and coexist in the form of artistic communication. Therefore, the intertextuality between the two can be contrasted as in the following paradigm. 〈표 삽입〉 The above paradigm shows the division of telling and showing resulting from the difference of two narrative media.

          • KCI등재
          • KCI등재

            할리우드 스펙터클 영화의 숭고와 이데올로기

            김미숙(Kim Mi Sook), 고부응(Koh Boo Eung) 문학과영상학회 2011 문학과영상 Vol.12 No.4

            This essay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pectacle of Hollywood cinema and the sublime as explained by Immanuel Kant. According to Kant, the sublime is aroused in the failure of an imagination to comprehend the absolutely great. In his Critique of Judgement, Kant distinguishes the mathematical sublime as the immeasurable quantity from the dynamical sublime as the immeasurable force. In comparison with the sublime of Kant, Greg Tuck compares the sublime and the spectacle and argues that spectacles might be ‘impressive and fun' but that there is something shallow about them, while the sublime is a moment of extraordinary metaphysical density. However, we will try to discuss how the spectacle of Hollywood cinema plays a role in arousing the effect of the sublime, illustrating the greatest images empowered by the development of technology in films. Why does the spectacle of Hollywood cinema stick to the image of the big size which can be the sublime, rather than the ‘absolutely great' image? First, what seems to be shown in the spectacle of Hollywood films, is not so much a narrative effect, which communicates a story with intrinsic language but an overwhelming image achieved through the use of special effects. This means that the movie being screened in a theatre attracts the audience easily with the big size image. For example, the image in spectacle movies such as Kingkong (2005) and Terminator 4 (2009) make spectators delighted even without subtitles written in a particular language, and thus it can cross language barriers. Therefore, it goes beyond the boundary of nation-states and therefore tends to be globalized. Second, once the spectacle in films comes to effect the sublime, it is not simply an experience of subjective failure to comprehend the measureless thing, but an objective ‘common sense' which universally has the power of judgment followed by the extent of the ideas of reason. The power of the sublime in cinema produces a spectator as a renewed subject reproduced by Hollywood cinema. The big size of the spectacle in movies captivates audiences with the effect of the sublime. The captivated audience passively watches the image without actively pondering critically about the cinema effect. The spectator is victimized with the illusion of reality, as Plato's prisoner in a cave. In this respect, the ultimate goal of the spectacle of Hollywood cinema is to produce a renewed spectator as an ideological subject to the Hollywood capitalism. The sublime effect brought about by Hollywood spectacle movies and by the mass culture in general can be the ideological effect of cinema apparatus as explained by Jean-Louis Baudry rather than the value of the aesthetic as explained in Kant's philosophy.

          • KCI등재

            TV다큐멘터리의 디지털 영상과 하이퍼 리얼리티

            이경화(Lee Kyunghwa) 문학과영상학회 2010 문학과영상 Vol.11 No.1

            The interest that television viewers have in television documentaries is originated from the desire to know the real world. Making images of subjects allows reproduction of subjects and acquisition of the means to present virtual images, in other words, portray virtual existence rather than real existence. An especially noticeable issue with respect to this ability is that the documentary a genre which is expected to deliver reality, has been producing digital rather than ‘real' images, amid development of digital images that allow television viewers to experience a variety of forms of television images. Therefore, it is open to discussion how virtual images rather than real images can define reality and whether virtual reality in documentaries can be a reasonable method to deliver meanings. The subject of the study is ‘Noodle Road', a five-part documentary series that was aired on the Korean Broadcasting System (KBS) in 2009 and evoked considerable comment. The study aims to analyze one very distinctive element of the program, remarkably beautiful virtual images produced Imaging software, namely digital images which are suitable for high-definition television (HD TV). Virtual images which are more ‘realistic' than real existence were studied using Jean Baudrillard's simulation theory, and the appropriateness of this new way of producing television documentaries was also examined in this study.

          • KCI등재

            What Does She Want?

            Yonjae,Jung 문학과영상학회 2002 문학과영상 Vol.3 No.2

            데이비디 매밋은 미국현대극을 대표하는 극작가로서 그동안 『아메리칸 버팔로』, 『글렌개리 글렌 로스』등을 비롯한 수많은 인기작과 문제작들을 발표해왔다. 또한 화려한 환상적인 영상을 내세우는 할리우드의 전반적인 문화양태를 신랄하게 비판하면서도 아이러니컬하게 그는 할리우드의 핵심부에서 비평가들에게 인정받는 일련의 영화각본(『평결』, 『호파』, 『말콤 엑스』, 『웩 더 독』)을 꾸준히 내놓고 있다. 그리고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 그 자신이 직접 감독으로 메가폰을 잡고 지금까지 여덟 편의 영화를 제작했다. 그가 영상화한 작품들은 너무 지적이거나 무거운 심리적 주제를 강조하고 있다는 비판도 받고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볼 때 매밋 영화의 대부분은 잘 짜여진 개성 있는 각본, 간결하면서도 강렬한 리듬의 대사, 그리고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을 전면에 내세워 틀에 박힌 여타의 상투적 할리우드 영화와는 구분되는 독특한 그만의 영상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매밋의 주요 작품경향을 “범죄영화”로 정의한다면, 그의 1994년도 영화 『올리에나』는 사뭇 다른 주제와 내용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이 영화는 스펙타클의 기준에서 평가하면 상당히 비영화적이며, 또한 진행속도도 다소 느리고 장소의 이동도 거의 없어 마치 무대에서 실연중인 오리지널 연극을 그대로 카메라에 담은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어떤 의미에서 영상매체가 지니는 무한한 잠재력의 적극적인 개발은 이 영화와 거의 무관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매밋의 영화『올리에나』는 두 인간 주체 사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오해와 갈등관계를 한정된 공간 속에서 벌어지는 지극히 도발적인 형태의 심리 드라마로 엮어내면서 관객과 평론가들 사이에 강렬한 논쟁의 대상이 되어 왔다. 그동안의 비평적 견해를 볼때, 대부분의 평론가들은 성추행으로 궁지에 몰리게 되는 이 영화의 남자교수를 동정하며 옹호하는 입장을 보였으며, 반면에 그를 파멸로 몰고 가는 여학생을 분노에 찬 이성 잃은 악녀 페미니스트로 묘사하였다. 최근엔 현대 페미니스트들에 대한 불만을 평소에 자주 토로했던 마이클 더글라스가 주연으로 출연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인 『위험한 정사』나 『폭로』 같은 영화와 매밋의 『올리에나』를 같은 “반 페미니즘” 계열의 대표적 영화로 구분지어 살펴보는 문화적 연구가 학계에서 설득력을 가지고 인기를 얻고 있다. 본 논문에서 저자는 『올리에나』를 성추행이나 반페미니즘의 시각에서 살펴보기보다는, 이 작품의 주요핵심 구조라 할 수 있는 ‘스승과 제자' 관계를 라캉의 정신분석학적인 입장에서 재조명하고자 한다. 많은 비평가들이 지적하듯이, 사실교육(pedagogy)과 정신분석(psychoanalysis)은 많은 유사점을 가지고 있다. 『올리에나』의 남자교수는 정신분석가로, 여학생은 상담치료중인 환자로 비유하여 전체 상황을 하나의 정신분석학적인 알레고리로 해석하면서 그동안 논란이 되어 왔던 여학생의 설명하기 힘든 공격성의 근본동기를 라캉의 “전이”(transference)란 개념과 이와 관련된 여러 이론들, 즉 “아는 주체”, “역전이”, “치료”, “지식” 그리고 “진리” 등을 통하여 자세히 접근해 보고자 한다. 라캉식 관점에서 해석했을 때, 남자교수는 악의 없는 순진한 희생자가 아니라 무능력하며 무책임한 정신분석가이며 무정한 가해자인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