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동아시아 지역주의와 지역공동체 再論: 인문학적 동아시아론의 함의

          심원필 동아인문학회 2018 동아인문학 Vol.0 No.45

          Regionalization of East Asia has raised discussions about East Asia, and the global trend of regionalism has led to new perceptions of East Asia region. In particular, the characteristics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are as follows: first, it hopes for a autonomous East Asia; second, it claims to overcome the ethnocentrism; and third, it imagines the East Asian regional community. In order to discuss the East Asian Community, it is necessary to imagine the future rather than stay in the past. Since the abstract and theoretical arguments cannot guarantee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measures should be presented beyond imagination. For the East Asian Community with high feasibility, the constraints should be identified and solutions should be sought. Above all, the Community must practice open regionalism, which is not exclusive. It should be a co-existence Community that embraces the heterogeneity and diversity of East Asian countries. Finally, voluntary communication, exchanges, and solidarity activities should be able to contribute to openness and coexistence of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paradigm shift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requires the attention of the social sciences, which can increase the opportunity to share the interdisciplinary questions and to improve the communication of perspectives and methodologies on the complex agenda of East Asia. 동아시아의 지역화 현상은 동아시아에 대한 논의를 키웠으며, 세계적인 지역주의 흐름은 동아시아 지역주의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동아시아 지역공동체 논의는 그것이 갖는 정치경제적 구성물의 특성상, 사회과학적 관심이 커보였다. 그러나 복합적 의제로서의 동아시아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논의의 지평을 넓히거나 새로운 방법론으로 새롭게 논의(혹은 再論)하는 계기가 필요하다. 그 하나가 동아시아에 대한 인문학적 논의를 탐색하는 일이다.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의 특징은, 첫째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동아시아를 희망하고 있다는 점, 둘째 자민족중심 또는 자문화중심의 극복을 주장하는 점, 셋째는 지역공동체를 상상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논의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머물기 보다는 미래를 상상하는 것이어야 할 것이다. 그러면서 추상적이고 이론적인 주장만으로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담보할 수 없기에 상상을 넘어 실천에 가장 가까운 방안들이 제시되어야 한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약요인을 찾아내고 해결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먼저,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위해 배타성을 해체하는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천해야한다. 그리고 동아시아의 이질성과 다양성을 포용하는 공존적인 지역공동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발적인 소통, 교류, 연대 활동을 통해 개방성과 공존성에 힘을 보탤 수 있어야 한다. 일부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가 보여준 패러다임 전환적 시도에 대해 사회과학의 관심이 필요하며, 이렇게 함으로써 동아시아라는 복합적 의제에 대한 학문간 문제의식의 공유와 관점 및 방법론의 소통기회를 높일 수 있다.

        • KCI등재

          동아시아 지역주의와 지역공동체 再論

          심원필(Won P. Shim) 동아인문학회 2018 동아인문학 Vol.0 No.45

          동아시아의 지역화 현상은 동아시아에 대한 논의를 키웠으며, 세계적인 지역주의 흐름은 동아시아 지역주의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동아시아 지역공동체 논의는 그것이 갖는 정치경제적 구성물의 특성상, 사회과학적 관심이 커보였다. 그러나 복합적 의제로서의 동아시아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논의의 지평을 넓히거나 새로운 방법론으로 새롭게 논의(혹은 再論)하는 계기가 필요하다. 그 하나가 동아시아에 대한 인문학적 논의를 탐색하는 일이다.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의 특징은, 첫째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동아시아를 희망하고 있다는 점, 둘째 자민족중심 또는 자문화중심의 극복을 주장하는 점, 셋째는 지역공동체를 상상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논의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머물기 보다는 미래를 상상하는 것이어야 할 것이다. 그러면서 추상적이고 이론적인 주장만으로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담보할 수 없기에 상상을 넘어 실천에 가장 가까운 방안들이 제시되어야 한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약요인을 찾아내고 해결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먼저,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위해 배타성을 해체하는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천해야한다. 그리고 동아시아의 이질성과 다양성을 포용하는 공존적인 지역공동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발적인 소통, 교류, 연대 활동을 통해 개방성과 공존성에 힘을 보탤 수 있어야 한다. 일부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가 보여준 패러다임 전환적 시도에 대해 사회과학의 관심이 필요하며, 이렇게 함으로써 동아시아라는 복합적 의제에 대한 학문 간 문제의식의 공유와 관점 및 방법론의 소통기회를 높일 수 있다. Regionalization of East Asia has raised discussions about East Asia, and the global trend of regionalism has led to new perceptions of East Asia region. In particular, the characteristics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are as follows: first, it hopes for a autonomous East Asia; second, it claims to overcome the ethnocentrism; and third, it imagines the East Asian regional community. In order to discuss the East Asian Community, it is necessary to imagine the future rather than stay in the past. Since the abstract and theoretical arguments cannot guarantee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measures should be presented beyond imagination. For the East Asian Community with high feasibility, the constraints should be identified and solutions should be sought. Above all, the Community must practice open regionalism, which is not exclusive. It should be a co-existence Community that embraces the heterogeneity and diversity of East Asian countries. Finally, voluntary communication, exchanges, and solidarity activities should be able to contribute to openness and coexistence of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paradigm shift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requires the attention of the social sciences, which can increase the opportunity to share the interdisciplinary questions and to improve the communication of perspectives and methodologies on the complex agenda of East Asia.

        • KCI등재

          ‘블록체인 기술'의 인문학적 함의

          김기주,이명숙 동아인문학회 2019 동아인문학 Vol.0 No.49

          All the current Internet-based services consist of a central server and clients that are connected to the server and distinguished from one another. This type of service is called a ‘centralized network'. The form of is not only applied to the Internet, but is applicable to all areas related to humans that have existed for thousands of years, and has been used as a way of collaborating and organizing people. Blockchain technology aims to demolish this centralized network through decentralization. In this sense, blockchain technology is not just an innovative scientific or industrial technology, but it identifies itself as a political and social technology. The humanistic interest in blockchain technology is based on this observation. This paper focuses on the two aspects of blockchain technology. First, this paper demonstrates that the emergence and orientation of the blockchain technology is not separate from the humanistic critical mind, but they are deeply interconnected. Second, this paper analyzes the humanistic implications of the blockchain technology. Therefore, our discussion first explains the process of creating ‘centrality' and confirms that the decentralization of the blockchain technology is not just a simple technical outcome, but is connected to a deep humanistic problem. Then, based on understanding of the background of blockchain technology oriented to decentralization and the technology itself, the humanistic implications of this technology are analyzed in three aspects: ‘presentation of decentralization and its technical possibilities', ‘change of organization method,' and ‘change of the status of individuals.' 기존의 모든 인터넷 기반 서비스는 중앙의 서버와 이것으로 연결되는 클라이언트로 구성되는 동시에 서로 구분되었다. 이런 서비스 형태를 ‘중앙집중형 네트워크'라고 부른다. 이 ‘중앙집중형 네트워크'가 보여주는 형식은 인터넷 네트워크에만 적용되거나 작용한 것이 아니라, 지난 수 천 년 동안 인간과 관련된 모든 영역에 적용되며, 사람을 협력하게 만들고 조직화한 하나의 방식이다. ‘블록체인 기술'은 이러한 ‘중앙집중형 네트워크'의 해체, 곧 ‘탈중앙'을 지향한다. 바로 이 지향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단순히 과학이나 산업 영역의 혁신적인 기술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하나의 정치・사회적인 기술이라는 사실이 확인된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인문학적 관심 역시 바로 이것을 토대로 한다. 이 논문의 관심은 일차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등장과 그 지향이 인문학적 문제의식과 별개의 것이 아니라 서로 깊이 연결된다는 점을 확인하는 것, 둘째로 이 기술이 함축하고 있는 인문학적 의미를 분석하는 두 가지 측면에 집중되어 있다. 따라서 우리의 논의는 먼저 ‘중앙'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해 ‘블록체인 기술'이 보여주고 있는 ‘탈중앙'의 지향이 단순한 기술적 산물이 아니라, 깊은 인문학적 문제의식과 연결되어 있다는 점을 확인한다. 그것을 이어 ‘탈중앙'의 지향을 보여주는 ‘블록체인 기술'이 등장하는 배경과 그 기술자체에 대한 이해를 거쳐, ‘탈중앙과 그 기술적 가능성의 제시', ‘조직화 방식의 변화'와 ‘개인의 위상 변화'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이 기술의 인문학적 의미를 분석하고 있다.

        • KCI등재

          ≪대학 인문역량 강화사업≫을 통한 인문교양교육 운영과 과제

          강민희,이승우 동아인문학회 2017 동아인문학 Vol.0 No.41

          Since it was selected as ‘a model of basic liberal arts college' in 2016 for ≪Initiative for College of Humanities' Research and Education (hereinafter, initiative for CORE)≫, Daegu Haany University has made every efforts to achieve qualitative・quantitative growth in liberal arts education of the university by introducing <Innovative measure in the education process of basic liberal arts based on humanities> to the operating system for liberal arts education, the main issue of which is ‘Triple Cube System' that is 1) expansion of humanities curriculum centered on literature・history・philosophy 2) Building double DNeA BonD System 3) balanced positioning of the operating system for humanities and liberal arts education. However, due to the issues that university has faced and timely・social environments changing rapidly, with just faithful fulfillment of the plan of the initiative, it is not easy to achieve successful realization in the education of humanities and liberal arts which was initially planned by university as well as the goal of ‘a model of basic liberal arts college' that humanities will contribute to fostering talented creative people equipped with humanities by supporting all the university students to fulfill their role in basic education. I would like to remind you that we can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that is it is not until objective and continuous reflection is made on the plan of initiative and the task is drawn accordingly and the alternative is prepared as well as the plan's faithful fulfillment that initiative for CORE is successfully operated and the vision of the education of humanities and liberal arts in Daegu Haany University is realized. Therefore, while the authors outlined the direction and status of basic liberal arts education curriculum at Daegu Haany University, and reflected objectively if the current direction and contents of the curriculum attained the vision and purpose of <Innovation Plan for Basic Liberal Arts Curriculum based on humanities> and “a model of basic liberal arts college” in the Core initiative, They searched for a way to ensure that the liberal arts curriculum based on humanities is stable in the university. I hope the purpose of this discussion reviews the current status of basic liberal arts education at Daegu Haany University objectively and function as a clue preparing the task and the proposal for sustainable growth so that it can help the fulfillment of university's vision and goal of education, “Leading College of Integrated Liberal Arts Education Based on Traditional Values” and “Fostering Healthy Talented People Respecting the Tradition and Lives”. 대구한의대학은 2016년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이하, CORE 사업)≫의 ‘기초교양대학 모델'에 선정된 이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해당 모델의 기본개념을 충실히 따르기 위하여 1) 문(文)・사(史)・철(哲) 중심의 인문교과목 확충, 2) 2-重 DNeA BonD System 구축, 3) 인문교양교육 운영체계를 균형 있게 배치하는 ‘3-重 Cube System' 마련을 주요 골자로 하는 <인문기반 기초교양 교육과정 혁신방안>을 교양교육 운영체계에 도입함으로써 대학 교양교육의 질적・양적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그러나 대학과 인문학이 당면해 온 문제들과 급변하는 시대적・사회적 환경으로 인해 사업계획의 충실한 수행만으로는 “인문학이 대학전체 학생들의 기초교육에 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인문소양을 갖춘 창의인재 양성에 기여”한다는 ‘기초교양대학 모델'의 목표는 물론, 대학이 당초에 구상한 인문교양교육의 성공적인 실현을 도모하기 어렵다. 이는 사업계획의 충실한 수행과 사업진행과정에 대한 지속적인 성찰, 그리고 문제점의 도출 및 적시의 보완이 이루어질 때야 비로소 CORE 사업의 성공적인 운영과 대구한의대학 인문교양교육의 비전 실현을 동시에 도모할 수 있음을 환기한다. 따라서 논자들은 대구한의대학의 기초교양 교육과정의 방향과 현황을 개괄하고, 현재의 운영 방향과 내용이 <인문기반 기초교양 교육과정 혁신방안>과 CORE 사업의 ‘기초교양대학 모델'의 비전과 취지를 달성하고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성찰하는 한편, 인문기반 기초교양 교육과정이 대학에 안정적으로 안착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였다. 본 논의가 대구한의대학 기초교양 교육의 현황을 객관적으로 살피고,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과제와 제안을 마련하는 실마리로 작용해 “전통가치에 기반을 둔 융합교양교육 선도대학”과 “전통과 생명을 존중하는 건강한 인재양성”이라는 대학의 교육비전과 교육목표를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