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동아시아 금융협력의 특징과 전망

        박성빈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6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5 No.-

        동아시아 지역은 종래 지역경제협력에 대한 움직임이 활발하지 못한 지역으로 분류되었지만. 1997년 금융위기 이후 동아시아 지역 각국은 지역경제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하게 되었다. 본 논문에서는 금융협력을 중심으로 동아시아 지역경제협력의 추진 배경과 특징에 대해서 분석하였다. 동아시아 지역의 금융협력의 필요성은 우선 동아시아 지역 내 무역 및 투자의 증가라는 측면에서 논할 수 있으며 금융협력의 진전은 지역 내 무역, 투자의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된다. 금융위기 이후 동아시아 지역은 금융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게 되지만. AMF 구상의 실패와 같은 좌절을 경험하였다. 동아시아 금융협력은 비상시의 유동성 공급 메커니즘, 채권시장의 활성화를 중심으로 추진되었으며 최근에는 ACU(Asia Currency Unit)와 같은 공통통화단위의 도입을 둘러싼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동아시아 지역에서 공동통화단위 (ACU)의 도입을 포함하는 높은 수준의 금융협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편으로 동아시아 지역 내 무역, 투자 등의 증가라는 측면을 고려하면 동아시아 금융협력은 지역금융협력기구 및 ACU의 도입을 포함하는 높은 수준의 지역금융협력을 목표로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East Asia was conventionally classified as an area of inactive regional economic cooperation. However, since financial crisis in 1997, each country in East Asia sympathized with the need of economic cooperation of this region. This paper analyses the background and characteristics of East Asian regionalism revolving around financial cooperation. The necessity of financial cooperation in East Asia can be discussed, in the first place, in terms of increase in trade and investment within the East Asia region. It is considered that the progress in financial cooperation would give the boost to trade and investment in the area. After the financial crisis, East Asian region has pushed forward the financial cooperation. Nevertheless, the ideas such as AMF (Asia Monetary Fund) experienced frustration. East Asian financial cooperation has pushed ahead liquidity supply mechanism in an emergency and bond market activation and recently introduction of ACU (Asian Currency Unit) is being discussed. Many struggles are predicted in realizing high level of financial cooperation such as bringing in ACU in East Asia but on the other hand, considering increase of trade and investment in the region, the necessity itself of financial cooperation which includes the induction of ACU will grow in the future. Every country in East Asia needs to aim for higher level of financial cooperation covering induction of ACU and establishment of AMF while keep promoting the ways to strengthen liquidity supply mechanism and to activate bond market.

      • 동아시아의 지역주의와 경제통합의 전망

        김창수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4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2 No.-

        1990년대에는 세계화,아메리카와 유럽의 지역주의,WTO의 출범 등 범세계적 국제무역 환경의 변화와 더불어 동아시아 지역에서 역내국간 국제경제관계가 이전보다 한층 심화되었다. 1997-98년 동아시아 금융통화위기를 경험하고 2001년 말부터는 도하 라운드(Doha Development Agenda)가 시작됨에 따라 동아시아 각국은 지역주의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동아시아 지역경제통합을 다양한 형식으로 모색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이 논문은 동아시아에서 지역주의를 지향하는 움직임이 대두하게 된 배경을 외부적 환경변화와 동아시아 역내 국제경제관계의 변화라는 관점에서 검토하고 동아시아 지역경제통합에 관한 최근의 논의와 가능성을 평가한다. 그리고 동아시아의 방어적 지역주의와 경제통합의 전망을 2002년 11월 프놈펜에서 개최된 ASEAN+3정상회의에서 공식화한 중국, 일본 및 ASEAN간의 ASEAN+1FTA 논의와 관련하여 재평가해 본다. The 1990s witnessed a sea change in global economic environment: the galloping globalization, the conclusion of the Uruguay Round and the launch of WTO, and the surge of regionalism, among others, in terms of NAFTA and European Union. At the same time, international economic relations among countries in East Asia have been deepening at an accelerating pace in the 1990s. The East Asian currency-financial crisis brought home the countries in the region the fact that they are in effect on the same boat, against the aggressive waves of FTAs pushed by the United States and the ever enlarging European Union.The ongoing Doha Development Agenda started in 2001 provided a further motive for the East Asian countries to get together and look for ways to institutionalize the functional economic integration achieved in the 1990s. The ASEAN+3 summit provided a good opportunity for China, Japan, Korea and the ten ASEAN countries to discuss the regional issues and grope for many forms of institutionalizing their regional economic cooperation and integration. Roads ahead seem not so smooth given the present economic relationship yet to be settled between the two key players, that is, China and Japan. ASEAN-China FTA is being negotiated and the Japan-ASEAN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talk has been going on. It seems that they are still talking multilateral but acting bilateral, while the United States announced an offer for FTA with ASEAN countries, the Enterprise for ASEAN Initiative in 2002. Yet, the prospect for a further economic integration of the East Asian countries is by no means pessimistic, if we could extend our time horizon to the order of decades, considering the half-a-century European experience leading to the European Union.

      • 동아시아 경제통합의 전망과 과제

        현오석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6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5 No.-

        Economic relations of countries within the East Asian region have been getting stronger in recent years. With China that has achieved rapid economic growth as a central force, countries in the East Asian region have increased the share of intra-regional trade in their trade. On the investment front, for some years, intra-regional investment was mostly concentrated on China. However, in recent years, East Asian countries have been actively looking for more investment opportunities following China. The East Asian region is also more actively working on bilateral Free Trade Agreements(FTAs) than any other continent on the globe. Countries in this region have shown a great interest in establishing an East Asia Free Trade Agreement(EAFTA) bringing the whole East Asian region into a single economic zone based on current regional FTAs. There is an expectation that an EAFTA may be realized by 2008. If an EAFTA was concluded, its economic scale would surpass that of the North Atrerican Free Trade Agreement (NAFTA) and resulting effects would be much considerable. However, it is difficult to guarantee that an EAFTA would be created by simply integrating various regional or bilateral FTAs to form a single economic community. The degree and scope of liberalization in the ASEAN integration model that has been suggested so far has turned out to be not enough to lead to an EAFTA. Therefore, it is more realistic that an EAFTA can be eventually materialized through establishing a China-ASEAN FTA, Korea-ASEAN FTA and Japan-ASEAN FTA, to which a Korea-Japan FTA, Korea-China FTA and China-Japan FTA are added.Bilateral FTAs which are now underway should serve as a foundation in creating an EAFTA. Furthermore, if these bilateral FTAs were to serve as a springboard in establishing an Asian economic community, there are a lot of obstacles to be tackled before achieving that goal. First of all, bilateral FTAs that are currently underway should be developed into more comprehensive ones. Simultaneously, mutual conformity of each individual FTA should be enhanced. In addition, the scope of FTA negotiations should include not only liberalization of commodities, but also a wide range of areas such as services, investment,intellectual property rights, competition policies, and economic cooperation, etc. What'smore, there must be more efforts to reduce the length of exception list in the liberalizationof commodities and the service sector. As there is an enormous gap in the national income among countries in the East Asian region and they have different industrial structures, it would not be easy for a simple horizontal integration to help achieve such a comprehensive FTA down the road. Therefore, it will be desirable to provide assistance programs for underdeveloped countries and to find a way for a mutual existence in the area of agriculture, the biggest obstacle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n intra-regional FTA. For individual countriesin the region, they should take a more positive action to facilitate restructuring of less competitive industries than other areas. In addition, there should be a consensus on the scope of participation in the EAFTA and relationships with other countries outside the region like the US. Although the scope of an EAFTA will first include the ASEAN plus three, which groups ASEAN with Korea, China and Japan, the settlement should be made about its relationships with the US, Oceania, and India which have a great influence on the economy and security of the East Asian region. There are substantial political and economic obstacles standing in the way of realizing EAFTA. Politically, the perception of a common destiny and regional identity has not been fully developed in East Asia Mistrust between China and Japan, arising from historyand the emerging rivalry for Asian leadership, may be difficult to overcome in the immediate future. Economically, because of the wide differences in development levels and different ambitions for liberalization, the regional countries will want to open up at different paces and protect different sensitive sectors. These are difficult challenges. But judging from the experience of regionalism elsewhere, they should not be insurmountable. 최근 동아시아지역 내에서는 경제적 밀접도가 점점 높아가고 있다. 급속한 경제성장을 이룩한 중국을 중심으로 동아시아 지역 내 국가들은 역내 거래 비중이 높아지고 있고, 투자 또한 그 동안 중국에 집중 되었지만 최근에는 중국에서 탈피, 여타 ASEAN 국가로의 투자도 확대되는 추세이다. 동아시아 지역은 또한 현재 세계 어느 지역보다도 양자간 자유무역협정 (FT A: Free Trade Agreement)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그리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역내 양자간 FTA를 바탕 으로 동아시아 전체를 하나로 묶는 FTA. 즉 동아시아 자유무역협정 (EAFTA: East Asia Free Trade Agreement)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008년쯤이면 EAFTA가 실현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EAFTA가 실현된다면 그 경제 규모는 현재 NAFTA를 능가하는 수준이며, 그 파급효과도 매우 클 것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지금의 동아시아 역내 국가 간의 FTA가 EAFTA로 확대 발전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쉽게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제시되고 있는 ASEAN 통합 모델을보면 자유화 정도나 그 포괄범위가 상당히 낮은 수준이어서 EAFTA로 이어지기에는 매우미흡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EAFTA는 결국 중-ASEAN, 일-ASEAN, 한-ASEAN이 체결되고 여기에 한 일, 한-중과 함께 중-일이 통합되는 것이 더 현실적일 것이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양자간 FTA가 EAFTA의 기반이 되어야 하고, 더 나아가 「아시아공동체」구축의 출발점이 되려면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우선 현재 진행되고있는 양자간 FTA는 한 층 더 높은 수준의 FTA되어야 하고, 동시에 각 FTA 상호간의 정합성을 제고시켜야 한다. FTA 대상에 상품자유화 뿐만 아니라 서비스, 투자, 지적재산권, 경쟁정책, 경제협력 등 다양한 분야를 포합할 필요가 있으며, 상풍 및 서비스 분야의 자유화 수준 또한 예외를 최소한으로 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또한 현재 동아시아 내에서는 국가별 소득 수준의 차이가 심하고 산업구조도 상이하여 단순한 수평적 결합으로는 높은 수준의 FTA체결이 어렵다. 저개발국가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이나 역내 FTA 체결에 가장 큰 걸림돌인 농산물 분야에서 상호 공존 방안도 찾아야 할것이다. 국가별로는 취약한 산업분야에 대한 구조조정 추진에 보다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그리고 EAFTA 참여 범위와 향후 미국 등 역외국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합의가 이뤄져야할 것이다. EAFTA의 범위가 우선적으로는 ASEAN+3이 되겠지만 경제적으로나 안보적으로나 동아시아에 영향력이 큰 미국, 대양주, 인도 등에 대한 관계도 정립되어야 할 것이다. EAFTA를 실현하는 데에는 현실적인 정치적, 경제적인 장애물도 있다. 정치적으로는 동아시아내 국가들은 아직 공동 목표와 지역적 동질성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게 성숙되지 않은 상태이다. 역사 문제와 아시아 리더에 대한 라이벌 의식에서 야기되는 중국과 일본 간의 불신도 가까운 장래에 극복되기 어려울 것이다. 경제적으로는 동아시아 국가들 사이에 경제적 발전 수준이나 자유화 요구 수준이 크게 차이가 나고 있어 이들 각국이 원하는 개방 속도나 민감 분야가 국가별로 크게 다를 수 있다 이처럼 EAFTA 실현에는 많은 어려운 과제들이 많지만, 여타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지역주의를 감안한다면 이런 과제들은 반드시 극복되어야 할 것이다.

      • 東アジア共同体形成への夢と展望

        井出亞夫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6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5 No.-

        글로벌 사회가 진전되고 있다. 동아시아 공동체의 형성도 이러한 움직임의 일환이며, 우리는 이러한 움직임 속에서 역사 발전의 궤도를 바르게 진전시켜야 한다. 오늘날 동아시아공동체의 가능성을 부정하는 사림들은, 일찍이 유럽 의 평화와 번영을 기도한 범 유럽주의가 유토피아라고 불리며 EU의 형성이 순조롭게 진행되어 지고 있는 모습을 보면 좋을 것이다. 물론, 동아시아공동체 본연의 모습은 유럽과 다르며, 그에 대한 지적 정치적 국민발안제(initiative)등 많은 노력이 요구된다. 동아시아 공동체를 전망할 때, 각국에 존재하는 발전단계의 상이함과 이를 둘러싼 고유의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이를 인식하여 그 상이성을 인정·조정·극복을 하지 않으면 이 문제를 크게 발전, 진전 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 동아시아공동체의 형성은 무역·관세·투자를 중심으로 한 연맹과 함께 경제건설 제도 설계를 포함한 EPA (경제 연맹협정)이어야 한다. 작년 2월 쿠알라 룸프르(Kuala Lumpur)에서 개최된 동아시아공동체를 둘러싼 아세안+ 한·중·일, 인도. 호주, 뉴질랜드의 수뇌회담은 동아시아공동체형성을 향한 의미 있는 선언 은 채택했다. 한일 양국은 그 문화, 역사에 있어서의 다양성을 공유하는 한편, 근대화의 접근에 있어서도 수많은 난관을 극복 하고, OECD 가맹국으로서 많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들은 아직까지 건설 발전의 과정에 있고 한일 양국은 동아시아공동체형성에 있어 그 역사적 경험을 객관화하고 그 외의 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나아가는 역사적 역할을 맡고 있다. The global society is progressing. Creating East Asian Community is a part of the movement. We have to follow a right course in human history. When you look at Europe, you would notice that it had opened a new page of its history by learning from thelesson of the two world wars and by building a pan. Those who deny the possibility of East Asian Community might as well look into the fact that the creation of United Europe, once considered as utopian, has come true. East Asian Community with its vision should be different from that of Europe, of course, and more political efforts and intellectual initiatives should be exercised. When we look at existing East Asian countries, we face differences of their developmental stages in respective countries in addition to institutional problem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cognize the kind of differences, admit them and try to make efforts to coordinate and overcome those differences. Without making such efforts we will not be able to develop and flourish our objectives. East Asian Community should be established not only through IT As but EPA which deal with economic and institutional development. The Summit meeting among ASEAN, Japan, Korea, China, India, Australia and New Zealand issued a significant statement on East Asian Community in Kuala Lumpur last December. Japan and Korea have lots of common historical and cultural backgrounds. They share a common value as members of OECD by overcoming lots of difficulties in their modernization. Asian countries are still in their own phase of development. Therefore Japan and Korea have to play a historical role in building an Asian Community by examining their historical experiences including Japan's mistake of expansionism before the war.

      • アメリカ発世界金融危機の東アジア経済成長トライアングルと日韓経済協力への影響

        Testuo Abo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8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7 No.1

        본 논문은 일․한경제협력의 불가피성과 객관적인 가능성을 분석하는 것이 그 목적이다. 아래에서는 다음의 세 가지가 중점적으로 논의된다. (1) 현재의 미국발 세계금융위기는 매우 역동적으로 세계로 파급되고 있다. 여기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현재의 위기는 미국의 주택거품에서 촉발된 단순한 금융위기가 아니며 역사적인 매우 심각한 위기이다. 이러한 위기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의 구조적인 문제와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려운 문제들을 포함하고 있다: a) 팍스 아메리카나의 붕괴이후 국제레짐에서의 불안정성, b) 보다 심각하게는, 세계적 차원의 천연자원의 공급부족에서 기인하는 생존위기이다. 천연자원의 공급위기는 에너지와 자원의 부족과 같은 경제문제뿐만 아니라 대기, 해양, 토양오염과 같은 환경문제도 유발한다. 이러한 문제들은 오는 20년 이내에 인간의 힘으로 극복하기가 쉽지 않을 정도로 매우 심각하다. (2) 금융위기는 1980년대 동아시아지역에서의 경제기적의 근본적인 요인 중의 하나였던 ‘동아시아 성장 트라이앵글’의 역사적 발전과 변화에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성장 트라이앵글은 동아시아지역으로부터의 수출의 ‘마지막 완충기’의 역할을 한 미국의 막대한 수입에 의존해왔기 때문에, 현재 매우 심각한 지속적 발전의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동아시아지역 내에서의 상호의존적인 무역 삼각구도로의 새로운 방향전환을 목도하고 있다. (3) 끝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일․한 FTA협상의 역할과 중요성, 그와 관련된 전 동아시아 경제통합이다. 그것을 위하여 일-한-중의 경제협력은 매우 중요한 전제조건 중의 하나가 될 것이다. In this paper, on the topic of the present urgent inevitability and objective possibility of the Japanese-Korean economic cooperation, I am going to analyze and discuss the following three points. (1) The current world financial crisis arising from the United States and dynamically spreading worldwide. Here, it is particularly emphasized that the present crisis is not simply financial one caused by the housing bubble in the US but historically more serious one that includes two more structural and difficult problems to be solved in a short period of time, that is, a) interregnum type instability in the international regime after breakdown of the Pax-Americana and, more critically, b) a globe-dimension survival crisis revealed by the supply neck of natural resources in the earth which is raising not only the economic problems such as energy and resources shortage but also the environmental crisis such as contamination of air, ocean and soil. These problems must be so profound that it would not be so easy for human being to overcome them in a couple of decades. (2) The influence of the financial crisis on the historical development and changes in the ‘East Asian growth triangle’which has been one of the most fundamental factors for the miraculous economic development in this region since the 1980s. As the growth triangle has been so largely depended on the huge imports of the US as the ‘final absorber’of exports from East Asian region that type of growth is so seriously facing its sustainability. On the other hand, however, we can see a new changing direction toward the interdependent trade triangle within East Asian region. (3) Finally, in summing up the above two, the present-day role and significance of the Japanese-Korean FTA negotiation and, in relation to that, the prospect of the overall East Asian economic integration, for which the Japanese-Korean-Chinese economic cooperation shall be one of its important prerequisites.

      • 제6회 한일국민상호인식조사 한일비교분석 결과보고서

        재단법인 동아시아연구원(편집자) 재단법인 동아시아연구원 2018 EAI 워킹페이퍼 Vol.- No.-

        한국의 민간 싱크탱크인 동아시아연구원(EAI)과 일본의 비영리단체인 겐론NPO(言論NPO)는 한일 양국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공동 여론조사를 2018년 5월부터 6월까지 실시했다. 본 조사의 목적은 한일 양국 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이해와 인식의 현황 및 그 변화를 지속적으로 파악하여 양국 국민 사이에 존재하는 다양한 인식의 격차을 줄이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는데 있다. 이 연구 결과는 6월 22일에 개최되는 한일 민간 전문가 포럼인 “한일미래 대화”에서 발표하고, 논의하는 방식으로 활용된다. 한국 측의 여론조사는 한국의 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5월 21일부터 5월 31일까지 조사원에 의한 대면면접조사법에 의해 실시되었다. 유효 회수표본수는 1,014명으로, 응답자의 성별은 남성이 49.7%, 여성이 50.3%이다. 최종 학력은 초등학교 졸업이 5.9%, 중학교 졸업이 7.5%, 고등학교 졸업이 41.2%, 대학 재학 및 중퇴 (전문대 포함)가 11.5%, 대학교 졸업이 31.8%, 대학원 이상이 2.1%이다. 연령별로 보면 19세에서 29세가 17.6%, 30세에서 39세가 16.9%, 40세에서 49세가 20.3%, 50세에서 59세가 19.9%, 60세 이상이 25.3%이다. 일본 측의 여론조사는 일본의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5월 19일부터 6월 3일까지 방문유치회수법에 의해 실시되었다. 유효 회수 표본수는 1,000명이다. 응답자의 성별은 남성이 48.3%, 여성이 51.7%이며, 최종학력은 중학교 졸업이 9%, 고등학교 졸업이 44.2%, 전문 대학 및 고등전문학교 졸업이 20.3%, 대학교 졸업이 22.6%, 석사 과정이 1.5%, 기타 1.7%이다. 연령별로 보면 20세 미만이 2.4%, 20세에서 29세가 12%, 30세에서 39세가 14.7%, 40세에서 49세가 17.4%, 50세에서 59세가 14.6%, 60세 이상이 38.9%이다.

      • 한국의 자동차 및 반도체 산업의 세계화 과정에 대한 탐색적 연결망 분석 (1980-1999)

        이기홍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4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2 No.-

        기존의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산업 발전 연구는 이론적이고 거시적인 시각들에 의해 지배당했다. 시장중심적 시각,국가중심적 시각,및 제도주의로부터의 산업 발전 연구는 각기 다른 토대 위에서 출발했으나, 결국에는 국가중심적 시각이 가장 영향력 있는 설명이 되었다. 하지만, 국가중심적 시각은 그 내용 및 방법론의 측면에서 한계가 있어, 국가개입의 역효과나 국가의 영향권을 벗어나 진행되는 경제적 세계화와 같은 쟁점들은 소화해 내기 어려울뿐더러, 그의 이론적 배경인 정치경제학 진영의 내부로부터도 간헐적으로 비판받았다. 그러한 기존 연구의 한계에 대한 보충 또는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이 논문은 분석 단위를 산업으로 하고, 연결망 분석을 동원하여 세계화하는 생산 조직을 연구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산업 수준의 연결망 자료를 시각화하고 연결망 자체의 성격에 관한 변수(효율성,위계성,및 도달성)들을 이용하여, 한국의 자동차와 반도체 산업이 1980년 이후 20년간 어떻게 세계화 하여 왔는지를 탐색적인 수준에서 비교 검토한다.주요 발견 사항은 상대적으로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산업에 비해 더욱 빨리 발전한 반도체 산업의 연결망에서는 비교적 높은 내부 구조의 가변성과 해외 진출과정에서 기업간 경쟁이 더욱 치열했다는 것이다. As an attempt to transcend the statist limitations of previous research on East Asia's industrialization, this paper demonstrates an exploratory and comparative network analysis of the globalizing process of Korea's automobile and semiconductor industries in the 1980s and the 1990s. Major findings suggest that the network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shows more evidence for agility and intercorporate competition than that of the automobile industry.

      • 日本のFTA政策 : 韓国との関連の視点

        中島朋義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8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7 No.1

        Japan and the ROK had enjoyed maximum benefit from the multilateral trade negotiation system under GATT and the WTO. Therefore they traditionally did not commit to regional trade agreement approaches which included FTAs. However, after the cases of large-scale economic integrations in the 1990s, such as the formation of the EU and NAFTA, they had to change their trade policy. Japan and the ROK began to negotiate bilateral and regional FTAs in the 2000s. The majority of their partners are East Asian countries. The ROK created an “FTA Roadmap” in 2003, which contains the level of priority of potential FTA partners and the strategy for negotiations. In contrast, Japan had no equivalent FTA master plan until the release of its “Global Economic Strategy” in 2006. Japan and the ROK had begun negotiations for a Japan-ROK FTA in December 2003, but they were suspended from November 2004 on. After this failure, the ROK started negotiations for an FTA with the United States and they concluded an agreement in June 2007. Even though, the United States was not listed as a potential FTA partner of high priority in the “FTA Roadmap”, the unsuccessful negotiations with Japan had brought about a change in the ROK's priorities. The effects of the KORUS FTA on Japan’s FTA policy can follow three routes. Firstly, there is the direct effects of the removal of tariffs. This will be large in the US market, since there is tough competition between ROK and Japanese producers there. Secondly, if the KORUS FTA weakens the momentum of the ROK toward East Asian economic integration, this will have a negative effect on Japan’s FTA strategy. Thirdly, the KORUS FTA achieved a very high level of trade liberalization and will effect the content of Japan’s future FTAs. In particular, developed countries which are prospective FTA partners will require a higher standard of trade liberalization from Japan. 일본과 한국은 GATT와 TWO체제 하의 다자무역협상으로부터 최대한의 이익을 누렸다. 따라서 양국은 전통적으로 FTA와 같은 지역무역협정의 접근만 추구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양국은 EU나 NAFTA와 같은 1990년대의 대규모의 경제통합이 이루어지고 난 이후부터는 그들의 무역정책을 변화시켜야 했다. 일본과 한국은 2000년대에 들어서 양자간, 지역적 FTA 협상을 시작했다. 양국의 협상 파트너들은 대부분 동아시아 국가들이다. 한국은 2003년에 잠재적인 FTA파트너의 우선순위와 협상전략을 포함하는 ‘FTA로드맵’을 설정하였다. 반면에 일본은 2006년에 ‘글로벌 경제전략’을 발표하기 전까지는 그에 상응하는 마스터플랜이 없었다. 일본과 한국은 2003년 12월에 일․한FTA협상을 시작하였으나 2004년 11월에 중단 되었다. 일․한FTA의 실패이후로, 한국은 미국과 FTA협상을 시작하여 2007년 6월에 최종적으로 FTA를 체결하였다. 비록 미국은 2003년의 로드맵 상의 협상파트너로 고려되지 않았으나, 일·한FTA 실패는 한국으로 하여금 협상 우선순위를 변경하도록 이끌었다. 한·미FTA가 일본의 FTA정책에 미친 영향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루트를 따를 것이다: 첫째, 관세철폐의 직접적인 효과이다. 이 효과는 한국과 일본의 생산자들 간의 경쟁이 치열한 미국시장에서 클 것이다. 둘째, 만약 한․미FTA가 한국의 동아시아 경제통합으로의 동력을 약화시킨다면, 이것은 일본의 FTA전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셋째, 한·미 FTA는 높은 차원의 무역자유화를 이루었으며, 향후 일본이 맺게 될 FTA들의 내용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특히, 향후 일본의 FTA 파트너들이 될 선진국들은 매우 높은 수준의 무역자유화를 일본에 요구할 것이다.

      • 동아시아에서의 연고와 사회자본

        한준,박준식 동아대학교 동아시아연구원 2004 동아시아 : 비교와 전망 Vol.2 No.-

        경제활동의 세계화는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 간의 활발한 교류와 그에 따른 사회적 관계의 변형, 그리고 국경을 넘은 사회적 관계의 활용을 통한 새로운 경제활동의 기회 창출을 낳는다. 이러한 사회적 관계의 초국적 확장과 그 전략적 활용가능성을 우리는 사회자본 개념을 적용하여 분석할 수 있다. 본 연구는 중국의 소주 지역에 진출한 한국,일본,대만의 관리자들이 현지의 관료들 및 사업 파트너들과 맺는 사회적 관계의 특성들을 설문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조사하였다. 동아시아의 서로 다른 사회 및 문화의 배경들이 얼마나 국경을 넘어선 사회자본의 형성과 이용에 유리한가를 문화적 근접성과 사회적 배태성 가설을 통해 검증한 결과 사회적 배태성 가설은 약한 지지를 받은 반면, 문화적 근접성 가설은 경험적 지지를 받지 못했다.이러한 분석 결과의 이론적 및 실질적 함의가 논의되었다. Globalization of economic activities have made possible the close interaction among people from various cultural backgrounds, which again transforms social relations among them and engender new possibilities for the strategic appropriation of such relations. We can explain such broadening and appropriability of social relations with the concept of social capital. This study investigated the characteristics ofsocialrelations which managers from Korea, Japan, and Taiwan maintains with local bureaucrats and business partners in Suzhou area of China. We did both informal interviews and survey using questionnaire. We tested the hypothesis of cultural proximity and social embeddedness again the data, and found weak support for embeddedness hypothesis and no empirical support for proximity hypothesis. Theoretical and practical implications are discuss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