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생들의 스트레스 요인과 대처방식

        이광현,한미라 동국대학교 경주대학 1996 東國論集 Vol.15 No.-

        본 연구는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생들이 경험하는 스트레스 요인을 분석하고 대처유형을 알아보고자 실시되었다.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생의 스트레스 영역을 알아보기 위해 의과대학 의학과 학생 191명을 대상으로 대학생용 생활스트레스 척도를 실시하여 이를 주성분분석(Principal Component Analysis)하였다. 또한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생의 대처방식을 알아보기위해서는 대학생용 다차원적 대처척도를 실시하여 이를 주성분(Principal Component Analysis)분석 하였다. 실시한 결과, 학생들은 가치관 및 종교관 영역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로는 사회적 대처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 결과의 의의와 시사점, 추후 연구의 필요성과 방향을 논의하였다. We found out and analyzed stress factors and coping strategies of DongGuk University medical students. To find out stress factors, Life_Stress Scale for Undergraduate was performed by 191 DongGuk University medical students. We analzed these data into factors by Principal Factor Solution. Likewise, To find out coping factors, Multidemensicnal Coping Scale for Undergraduate was performed by 191 DongGuk University medical students. We analzed these data by Principal Component Analysis. As a result, DongGuk University medical students are suffering from identity or religious problems, economic problems, relationship problems with other sex , relationship problems with other family members and so on, as stress factors. And DongGuk University medical students are coping stresses with seeking for social resource, religious resource, preservation, emotional outburst. We discussed results and meanings of this study

      • 동국대 경주병원에서의 정신과 자문 현황

        이광헌,사공정규 동국대학교 경주대학 1998 東國論集 Vol.17 No.1

        1997년 1월 1일부터 1997년 12월 31일까지 1년동안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입원환자 11988명중 정신과에 의뢰된 132명중에서 병록지를 통한 조사가 가능했던 118명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전체 입원 환자에 대한 자문율은 1.10%였고, 남자가 더 많았으며, 연령별 분포는 남녀 모두 30대(24.6%)가 가장 많았고, 40대(17.0%), 50대(17.0%) 순이었고, 60대 이상의 노인들이 25.4%로 이전의 연구들에 비해 많았다. 2) 자문의뢰과는 내과가 50.8%로 가장 많았고, 신경외과(14.4%), 신경과(10.2%), 정형외과(9.3%) 순서였다. 과별입원환자에 대한 자문율에서는 재활의학과(7.02%), 신경외과(2.50%), 신경과(2.33%), 내과(2.32%) 순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살펴보면 9월, 6월, 11월, 4월이 많았고, 10월, 2월, 8월이 자문의뢰가 가장 적었다. 3) 자문의뢰된 이유는 불안, 우울 등의 감정적인 문제가 있는 경우(23.7%)와 알콜 및 약물남용 문제, 이학적 이상 소견 없이 신체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의뢰 환자들의 주증상으로는 위장관계(39.0%)와 두부와 중추신경계(26.3%)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 자문전에 향정신성 약물이 사용되고 있던 경우는 38.1%였으며, 항불안제가 가장 빈번히 사용되었다. 5) 자문후 진단은 기질성 장애(42.5%)와 우울장애(26.2%)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 자문의의 권고사항은 약물치료가 92.3%로 가장 많았으며, 가장 많이 처방된 약물은 항우울제와 항불안제였다. 이상의 소견들에 대해 국내외의 자료들과 비교 검토하였다. To obtain relevant data on current trends of psychiatric consultation in a general hospital, the authors reviewed 118 cases of inpatients who referred for psychiatric consultation from January 1. 1997 to December 31. 1997 at the Dongguk University Kyongju Hospital.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The overall consultation rate was 1.1% of all inpatients, and age distribution was heavily concentrated at the age of 30's, 40's and 50's. 2) A majority of referrals came from the department of internal medicine(50.8%) and department of neurosurgery(14.4%). 3) The most common reason of psychiatric consultation were to evaluate excessive emotional reactions(23.8%), while the most frequent symptoms of the referred patients where those related to gastro-intestinal systems(39.0%). 4) The rate of psychotropic drugs use prior to psychiatric consultation was 38.1% and the most frequently prescribed ones were antianxiety drugs(47.3%). 5) Organic mental disorders(42.5%) and depressive disorders(26.2%) were the most common diagnoses given after psychiatric consultation. 6) Use of psychotropic drugs was the most frequent recommendations given after psychiatric consultation.

      • 동국대학병원 재활의학과 근전도실의 전기진단학적 검사 분석

        권용욱,안재홍 동국대학교 경주대학 1996 東國論集 Vol.15 No.-

        1995년 12월부터 1996년 8월까지 신경근육계질환이 의심되어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재활의학과 근전도실에서 근전도검사를 시행한 482례를 대상으로, 환자 분포 및 검사전 의뢰 진단과 전기진단학적 결과를 비교 분석하였다. 환자의 연령은 1개월에서 80세까지로, 평균 43세였고, 남자는 60%로 여자환자에 비해 약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뢰 건수에서는 정형외과가 근전도를 가장 많이 의뢰한 것으로 나타났고 재활의학과, 신경외과 순이었다. 의뢰 진단은 radiculopathy가 가장 많았고, 의뢰 당시 의심하는 진단을 밝히지 않은 경우가 7례였다. 검사전 의뢰 진단과 검사 시행후 전기진단학적 진단의 일치율은 46.5%로 나타났고, 가장 일치율이 낮은 것은 radiculopathy였다. 근전도 검사에 대한 깊은 이해와 관심이 검사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으리라 사료된다. The electrodiagnostic findings and pre-test diagnosis of 482 patients with neuromuscular disorder, who were referred to our EMG laboratory from Dec. 1995 to Aug. 1996, were analyzed. Of 482 cases, 290(60%) were male, and the mean age was 43years old. Frequent referring departments orthopedic surgery, rehabillitation medicine, and neurosurgery in order. The most common referring diagnosis was radiculopathy. The case without climical information were 7 cases. The concordance rate of pre-test diagnosis and electrodiagnostic findings was 46.5%. Radiculopathy had the lowest concordance rate. The understanding of electrodiagnosis was needed for increasing utility of electrodiagnosis.

      • Michael Oaseshott의 대학교육관

        林泰平 동국대학교 경주대학 1993 東國論集 Vol.12 No.-

        A university, according to Oakeshott, is a number of people engaged in a certain sort of activity. Thus, a university is not a machine for achieving a particular purpose or producing a particular result ; it is a manner of human activity. The Middle Ages called it studium ; we may call it 'the pursuit of learning.' A university, moreover, is a home of learning, a place where a tradition of learning is preserved and extended. Those who compose a university are three classes of person : the scholar, the scholar who is also a teacher, and the undergraduate who come to be taught. And the presence of these three classes, and the relations that prevail between them, determine the distinction place of a university in the wider enterprise that the pursuit of learning is called. The university, to the scholars, is a place where they expect to devote an unbroken leisure to learning his fellows having the advantages of their knowledge from their conversation and writings, to the scholars as teachers, is a place where they will engage themselves to teach as well as to learn, and to the undergraduates is a place where they have the opportunity of education in conversation with their teachers, their fellows and themselves. And here again, it is the special manner of the pedagogic enterprise which distinguishes a university. This article aims to consider Oakeshott's view of university education. In order to do so, the following questions will be analyzed : 1) His view of education based on the view of a person. 2) The distinctions between school-education, vocational education, and university education in his idea of university. 3) The roles of scholars, scholars as teachers and undergraduates, the components of a university, with priority given to the functions of it, that is, pursuit of learning and 4) Finally, the results of university education under the point of the undergraduates.

      • 하악골 우각부 골절의 외과적 치료시술중 임시 고정방법 : 증례 및 임상적 고찰 Case reports and clinical considerations

        서창호 동국대학교 경주대학 1998 東國論集 Vol.17 No.1

        하악골 우각부 골절은 구강악안면 외과 영역에서 가장 흔히 접할 수 있는 골절의 하나이며 그 치료법은 현재 관혈적 정복과 함께 소형 금속판을 사용한 내고정을 시행하여 빠른 기능 회복을 시켜 주는 것이 일반화 되어 있다. 저자는 지난 2년간 동국 대학교 경주 병원에서 하악골 골절로 진단 받고 관혈적 정복술을 시행 받은 26례의 환자들에서 술 중 악간 고정을 하지 않으면서도 bone reduction forcep이나 superior border wiring technique, screw-wire technique등의 방법을 사용하여 소형 금속판 고정을 위한 골절선 전체의 효과적인 임시 정복 및 고정을 시행할 수 있었으며 양호한 임상적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에 다소간의 지견을 얻었기에 대표적은 증례들의 보고 및 임상적 고찰을 통하여 각 술식들의 타당성 및 장, 단점들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Mandibular angle is one of common fracture sites in oral and maxillofacial region and nowadays, early functional recovery by menas of open reduction and internal fixation using miniplate becomes the aim of the treatment. During the last 2 years, I have used several methods for temporary fixation (the use of bone reduction forcep, superior border wiring technique, screw-wire technique, etc) during open reduction and miniplate fixation of mandibular angle fractures without the need of maxillomandibular fixation with good clinical results in Dongguk university, Kyongju hospital. So I present 4 case reports with discussions for reliabilities and advantages of these various temporary fixation methods.

      • KCI등재

        김동리 소설의 경주 ‘장소성’ 연구 - 경주 읍성과 예기청수를 중심으로 -

        유문식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신라문화연구소 2020 新羅文化 Vol.55 No.-

        Kim Dong-ri has a special affection for his birthplace Gyeongju. Kim Dong-ri himself called Gyeongju his own source of literature and The nearby people also evaluated Gyeongju as an important place for Kim Dong-ri's literature. Especially, in several novels set in Gyeongju, the area around seomun Street, where the fortress of Gyeongju remains, and the Yegicheongsoo appear repeatedly. Kim Dong-ri can be seen as having a special topophillia (場所愛) for two more places than any other place in Gyeongju. Based on this, we looked at the placeness of the Gyeongju Eupsung and Yegicheongsu, which appear in the novel. For Kim Dong-ri, the Gyeongju Eupseong (Seomun Street) is replaced by the concept of his hometown, and The disappearance of the Gyeongju Eupseong (Seomun Street) is an indescribable sadness that has lost its hometown, and comes as a placelessness. For Kim Dong-ri, the concept of hometown is that of hometown = Gyeongju = Eupseong (Seomun Street) is formed. The placeness of the Gyeongju Eupsung revealed in the novel ‘Heodupune (허들풀네)’ is the root of establishing one's identity, and if it is the place that gives the meaning of one's hometown, The complete disappearance of the town castle, which was revealed in the novel ‘Manjadonggyeong (만자동경)’, is elevating the castle and its surroundings to a sacred place that embodies the spirit of the Silla Dynasty, beyond the sorrow of losing birthplace. The image of the Yegicheongsu is linked to death. Based on his experience with the scary and mysterious water of childhood, he expressed the placeliness of Yegicheongsu. The characters also die in the novel in Yeogicheongsu. Yegicheongsu isn't just linked to death. To be reborn through death, That is, it is meant to be regenerated. In the novel, ‘Yuhonseol (유혼설)’ Kim Dong-ri himself was a scary and mysterious place based on his childhood experiences. In the novels ‘Munyeodo (무녀도)’ and ‘The Moon (달)’, it is portrayed not just as a place connected to death, but as a place that means another beginning, regeneration, through death. 김동리는 고향 경주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다. 김동리 스스로가 경주를 본인 문학의 원천이라 했고, 주변의 평 또한 김동리 문학에 있어 경주는 중요한 장소로 평가했다. 특히 경주를 배경으로 한 여러 소설에서 경주 읍성이 잔존해 있는 서문거리 일대와 예기청수가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김동리는 경주의 다른 곳 보다 두 장소에 대해 특별한 장소애(場所愛, topophillia)를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점을 토대로 소설 작품에 나타나는 경주 읍성과 예기청수가 가진 장소성에 대한 고찰해 보았다. 김동리에게 경주 읍성(서문거리)은 고향 개념으로 치환되고 있으며, 경주 읍성(서문거리)의 소멸은 고향을 상실한 형언할 수 없는 슬픔이며, 장소 상실로 다가온다. 김동리에게 고향이란 개념은 고향=경주=읍성(서문거리)의 등식이 성립한다고 볼 수 있다. 「허덜풀네」에 드러난 읍성의 장소성은 자신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뿌리이며 고향의 의미를 부여하는 장소라면, 「만자동경」에 드러난 읍성의 완전한 소멸은 고향 상실의 안타까움을 넘어 읍성과 그 주변을 신라 정신을 구현하는 성(聖)스러운 장소로 격상시키고 있다. 예기청수의 이미지는 죽음과 연결된다. 어린 시절의 무섭고 신비로운 체험을 바탕으로 예기청수의 장소성을 표현했다. 소설 속 등장인물들이 예기청수에서 죽음을 맞이한다. 하지만 예기청수는 단지 죽음과만 연결되는 것이 아니다. 죽음을 통해 다시 태어남, 즉 재생의 의미가 담겨져 있다. 「유혼설」에서 동리 자신이 어린 시절의 체험을 바탕으로 무섭고 신비스러운 장소로서의 예기청수였다. 「무녀도」와 「달」에서는 단지 죽음과 연결되는 장소만 아닌 죽음을 통해서 또 다른 시작, 재생을 의미하는 장소로 그려지고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