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대한해부학회와 한국생물과학협회의 해부학용어 비교

          박경한(Kyeong Han Park) 대한해부학회 2006 Anatomy & Cell Biology Vol.39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A number of Korean terminologies describing same anatomical structures have been found different between biological and medical fields. These differences can make scientific miscommunication in biomedical fields. So we investigated and analyzed the official Korean biological terminologies (2005), and compared them with Korean anatomical terminologies (2005). Of all Korean biological terminologies, 791 were founded to describe anatomical structures. And concordance rate of 791 biological terminologies with Korean anatomical terminologies was 37.4%, which is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high school biology terminologies with anatomical terminology (50.3±2.7%). This difference in concordance rates is thought to result mainly from the fact that many Sino-Korean terminologies and eponyms are used in biological field. Above results can be served as valuable basic resources for revision and standardization of terminologies used in biomedical fields. Collaboration among anatomists, biologists, and college students is thought to be prerequisite. 생물학 분야에서 사용하는 해부학용어와 의학 분야에서 사용하는 해부학용어의 차이로 인해 두 학문분야 사이의 학술 및 인적 교류에 어려움이 초래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저자는 한국생물과학협회에서 제정한 공식 생물학용어 (2005)와 대한해부학회의 새 해부학용어 (2005)를 비교하고 그 차이점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생물학용어 중 인체해부학 분야의 용어는 모두 791개였으며, 791개 용어 중 두 학회 용어 사이의 일치율은 37.4%였다. 이 수치는 고교 생물교과서 용어와 해부학용어 사이의 일치율인 50.3±2.7%에 비해 유의하게 낮았다. 일치율이 37.4%에 불과한 이유는 한국생물과학협회 용어 791개에는 순수한자용어 (578개, 73.1%)와 사람이름용어 (17개)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사료된다. 그에 반해 대한해부학회의 해부학용어 791개 중 순수한자용어는 모두 181개로, 그 비율은 22.9%였으며, 사람이름용어는 하나도 없었다. 이상의 결과는 대한해부학회와 한국생물과학협회의 해부학 분야 용어의 개선 및 통일을 위한 기초 자료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관련 단체 간의 협조와 공동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한국에서 최초로 발간된 해부학 교과서와 편찬 배경

          박형우(Hyoung Woo Park), 박준형(Jun Hyoung Park) 대한해부학회 2006 Anatomy & Cell Biology Vol.39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1885년 4월 10일 개원한 한국 최초의 서양식 병원 제중원(광혜원)에서 1886년 3월 29일 한국 최초로 근대식 의학교육이 시작되면서 해부학 강의가 시작되었으나 해부학 교과서를 사용하거나 번역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1893년 내한한 에비슨은 제중원에서 의학교육을 재개하였고, 한국인 조수의 도움을 받아 그레이 해부학 책의 번역을 시작하였다. 그러나 두 차례에 걸쳐 이루어졌던 번역은 원고를 분실하거나, 불에 타 없어짐에 따라 발간에까지 이르지는 못했다. 한국 최초의 해부학교과서는 그레이의 해부학 책이 아니라 일본인 이마다 쯔카네(今田 束)의 해부학 책을 번역하여 1906년에 발행되었으며, 1909년 재판이 발행되었다. 이 해부학 책은 에비슨과 제중원의학교 제1회 졸업생 김필순에 의해 번역 출판되었다. 번역된 책을 원본과 비교해 보면 필요에 따라 그림을 삭제하거나 다른 그림으로 대체하였고, 본문 설명에 있어서도 한자로 된 것을 대부분 한글로 풀어 사용하였다. 또한 설명이 간결하게 되어 있는 이마다의 실용해부학의 내용은 모두 포함하되 필요에 따라 원문에 없는 설명이나 항목을 보충하였다. 에비슨과 김필순은 해부학 책의 번역에 자신들의 경험을 더함으로써 해부학책의 단순한 번역에 그치지 않고 해부학 책으로서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노력했던 것이다. The first hospital to practice western medicine in Korea, Chejungwon (제중원), was opened on April 10, 1885. Then on March 29, 1886, Chejungwon Medical School, Korea's first school to teach western medicine, opened. While anatomy was taught at that time by missionary doctors, there was no Korean translation of an Anatomy textbook. Therefore, Dr. O.R. Avison, who reopened and took charge of Chejungwon Medical School on November 1, 1893, began translating the popular “Gray's Anatomy” with the aid of Korean assistants. Although the text was translated twice, it was not published due one of the manuscripts having gone missing and the other having been lost in a fire. It wasn't until 1906 when the first “Textbook of Anatomy” was translated and published in 3 volumes by Dr. Avison and Mr. Pil Soon Kim (김필순, the first graduate of Chejungwon Medical School in 1908). This translation was not based on Gray's Anatomy, but rather on Imada Tsukane's (今田 束) “Practical Anatomy”, which had been written in Japanese. During a previous translation, Dr. Avison and Mr. Kim referred to many Chinese and Japanese textbooks, especially for choosing the proper medical terms expressed in Chinese characters. With a basic understanding of how medical terms were expressed in Chinese characters, they decided to translate Imada's textbook. The translation was completed within several months. When comparing the translated textbook with Imada's original one, several pictures were deleted or replaced with others by the translators. Also, much of the narrative was reinforced in detail and new subtitles were used throughout the text. By modifying its contents, they evidently wanted to make this new translation more complete than Imada's original. The text was republished in 1909, but could not be maintained or updated in successive editions due to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in 1910.

        • KCI등재후보

          한국 사람의 시체로 만든 허파의 3차원 영상과 가상해부 풀그림

          김이석,정민석 대한해부학회 1999 Anatomy & Cell Biology Vol.32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유치열기 외상성 손상의 진단 및 처치

          조다영,김성덕,이은주,김민석 대한구강해부학회 2020 대한구강해부학회지 Vol.41 No.1

          Recently, the risk of dental trauma is continuously increasing due to the environmental changes in the modern society. Therefore, interest in appropriate management of traumatized teeth is also increasing. However, studies on traumatic injuries of teeth have been performed mainly on permanent dentition, and relatively few researches have been performed on primary dentition. Since trauma to the primary teeth may not only damage primary dentition itself but also lead to developmental impairments of permanent teeth, such as malformation or delayed eruption, treatment of traumatized primary teeth requires more attention than permanent teeth. This study is aimed to search for proper diagnosis and treatment strategy of traumatized primary teeth by reviewing the literature and clinical cases of traumatic injury of teeth and understanding their process and analyzing the prognosis. 최근 현대 사회의 환경 변화에 의해 외상의 위험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치과 영역에서 외상 받은 치아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처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치아의 외상성 손상에 대한 연구는 주로 영구치를 대상으로 시행되어 왔고, 상대적으로 유치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드물다. 유치의 외상은 유치열기 치아뿐 아니라 후속 영구치배의 손상으로 인한 영구치의 발생 장애나 맹출 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외상 받은 유치의 처치는 영구치 보다 더욱 세심한 주위를 필요로 한다. 본 연구는치아의 외상성 손상에 대한 여러 문헌 및 임상 증례들을 고찰하여 그 과정을 이해하고 예후에 대해 분석함으로써, 유치의 외상성 손상에 대한 올바른 진단 및 치료에 대한 방안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 KCI등재

          피판술을 위한 아래배벽동맥의 영상해부학적 연구

          김덕임,김이석,이규석,한승호 대한해부학회 2009 Anatomy & Cell Biology Vol.42 No.3

          The knowledge of arterial patterns of donor and recipient sites is very important for performing a flap surgery. In order to perform a flap surgery using the rectus abdominis muscle knowledge of the distributions, tributaries, and anastomoses of the inferior epigastric artery is necessary.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stablish the clinical and anatomical characteristics of the inferior epigastric artery for flap surgery in Koreans. Sixteen fresh cadavers were injected bilaterally with a radiopaque dye solution through the brachial and popliteal arteries, radiographic images were obtained after the anterior abdominal wall was removed surgically. Subsequently, the anterior abdominal walls of the cadavers were dissected and measured by using metric and non-metric methods. In a majority of the cadavers (83.9%), the inferior epigastric artery had only one main stem. Between the umbilicus and the xiphoid process, the most common type of the anastomosis was multiple anastomoses (Type IV, in 32.1% of the cases), followed by no anastomosis (Type I) and single anastomosis (Type II) in 25% of the cases, respectively. The intramuscular branch of the inferior epigastric artery originated from below the umbilicus in 60.7% of the cases and above it in 39.3% of the cases. The peritoneal branch was further divided into 3 types: lateral, medial, and umbilical. One of them coexisted with other branch of specimen. The peritoneal branch commonly originated from the intramuscu-lar branch. The perforating branch, with an external diameter of greater than 0.5 mm, was clinically significant, was dis-tributed around the umbilicus. The number of arterial branches directly perforating the rectus abdominis muscle was greater than that of those traveling anteriorly. The results of this study may enhance the anatomical knowledge of clinicians with respect to flap surgery or surgical treatments involving the anterior abdominal wall. 성공적인 피판술을 위해서는 주는부위와 받는부위의 혈 관에 대한 해부학적 구조를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따라 서 배곧은근을 이용하여 피판술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아래 배벽동맥에 대한 자세한 해부학적 자료가 마련되어야 한 다. 이 연구는 한국인 아래배벽동맥 가지의 수 및 배막가지 와 관통가지의 구조에 대한 해부학자료를 마련하여 배곧은 근을 이용한 피판술 활용에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시 행하였다. 16구의 고정하지 않은 시신에 방사선조영제와 경화제를 섞은 용액을 주입하여 방사선촬영을 한 후 앞배벽을 따로 떼어 해부, 정리하고 계측하였다. 아래배벽동맥의 주가지가 하나인 경우는 83.9%이었고, 위배벽동맥과의 연결은 배꼽과 칼몸통결합 사이의 중간부 분에 주로 형성되었으며 여러 개의 연결이 형성된 제IV형 이 32.1%로 가장 많았으며 연결이 형성되지 않거나 하나 만 형성된 경우는 각각 25%씩이었다. 근육속가지의 경우 배꼽보다 아래로 들어가는 것이 60.7%로 많았고 배꼽보다 위에서 들어가는 것이 39.3%이었다. 3가지 종류의 배막가 지는 2가지 종류가 동시에 있는 것, 배막가지의 기원이 근 육속가지인 것이 많았다. 임상적으로 의미가 있는 바깥지름 0.5 mm 이상인 관통가지는 배꼽주위에 많이 분포되어 있었 으며, 관통가지는 바로 뚫고 올라가는 것이 피부밑조직에서 주행하다 피부를 향해 올라가는 가지보다 많았다. 이 연구의 결과는 배곧은근을 이용한 피판술이나 앞배벽을 이용한 시술 시 임상의에게 도움이 되는 해부학적 지식 을 제공할 것이다.

        • KCI등재

          측모두부방사선 사진을 이용한 아동 위턱뼈굴 성장의 누년적 고찰

          박영석,백기석,장미숙,이승표 대한해부학회 2004 Anatomy & Cell Biology Vol.37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얼굴표면 계측점에 대한 얼굴 주요 구멍들의 상대적 위치

          이명화,유선경,김흥중 대한구강해부학회 2014 대한구강해부학회지 Vol.35 No.1

          Knowledge of the location of the maxillofacial foramina is essential for the maxillofacial surgery and local anesthesia to avoid nerve injury passing through these foramina. This study examined the relative location of the supraorbital foramen (SOF), infraorbital foramen (IOF), and mental foramen (MF) based on the face landmarks. Twenty-eight hemifacial cadavers were dissected to expose the SOF, IOF, and MF. The distances between the bilateral SOFs, the bilateral IOFs, and the bilateral MFs were measured directly on the cadavers using digital Vernier caliper. The location of the SOF, IOF, and MF based on the medial canthus, alare, and cheilion were measured indirectly on the digital photographs using image analyzer software. Statistical analysis was performed using one-way ANOVA with declaration of significant difference when P < 0.05. The distance between the bilateral IOFs (57.51 ㎜) was longer than that between the bilateral SOFs (51.29 ㎜) and between the bilateral MFs (50.64 ㎜). The SOF was located 18.41 ㎜ superior and 9.24 ㎜ lateral to the medial canthus, and the acute angle of ∠P1-MC-SOF (Angle 1) was 25.46˚ superolaterally. The IOF was located 13.00 ㎜ superior and 8.46 ㎜ lateral to the alare, and the acute angle of ∠ P2-AL-IOF (Angle 2) was 33.33˚ superolaterally. The MF was located 21.46 ㎜ inferior and 5.18 ㎜ medial to the cheilion, and the acute angle of ∠P3-CH-MF (Angle 3) was 11.48˚ inferomedially. In conclusion, this study provides that the data will be useful in predicting the locations of the SOF, IOF, and MF when used together with hard-tissue landmarks. These results may help to prevent injury of neurovascular bundles in clinical procedure such as local anesthesia and maxillofacial surgery. 구강악안면부위에서 시술 전 그 부위의해부학적 구조물의 정확한 위치를 인지하는 것은 국소마취, 얼굴성형, 그리고 악안면수술과정 등에서 발생하는 신경혈관다발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중요하다1,2). 얼굴부위의 감각은 대부분 삼차신경의 가지인 눈확위신경, 눈확아래신경, 그리고 턱끝신경이 지배한다. 이 신경들이나오는 눈확위구멍, 눈확아래구멍, 그리고 턱끝구멍은 구강악안면수술이나 미용성형을 위한 국소마취뿐만 아니라 시술시 구조물 주위의 과도한 절개나 봉합으로 인한 출혈이나 감각이상, 신경통 등과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고려되어야 할 구조물이다3-7). 이마뼈의 눈확위모서리 안쪽부위에 위치한 눈확위구멍을 통해 나온 눈확위신경은 눈신경의 가지인 이마신경의 연속가지이며, 위눈꺼풀, 이마 및 머리덮개피부에분포한다. 위턱뼈 몸통 앞면에서 눈확아래모서리로부터 약 8~10㎜ 아래에 위치하고 있는 눈확아래구멍을 통해 얼굴부위로나온 눈확아래신경은 위턱신경의 가지로써아래눈꺼풀, 코 바깥쪽, 위입술 등의 피부와 점막에 분포한다. 아래턱뼈 몸통의바깥면에서 둘째 작은어금니 밑에 위치한턱끝구멍을 통해 나온 턱끝신경은 턱과아래입술의 피부와 점막, 앞니 및 송곳니부위의 입술쪽 잇몸에 분포한다8,9). 기존의 많은 연구에서 다양한 계측점과방법을 이용하여 눈확위구멍, 눈확아래구멍, 그리고 턱끝구멍의 위치를 분석하였다10-16). 최근에는 미용에 대한 관심이증가하면서 주름제거술, 안검미용성형 등과관련하여 이들의 위치와 형태의 다양성에대한 연구가 이루어졌다17,18). 눈확위구멍, 눈확아래구멍, 그리고 턱끝구멍의 위치에 관한 기존 연구들은 대부분 머리뼈에서 경조직 계측점과 치아를기준으로 하여 이루어졌으며, 시신에서얼굴표면 계측점을 이용한 연구는 아직미흡한 실정이다7,15,16,19,20). 경조직 계측점은 인체 내에서 접근성의 한계가 있으며, 개인과 시술자의 판단에 따른 다양성이존재할 가능성이 크다는 단점을 갖는다. 특히, 턱끝구멍의 경우 아래턱 치아 상실 시기준점이 없어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따라서 얼굴표면 계측점을 이용한 연구들이추가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이러한 경조직계측점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이들의 위치를 더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시신에서 얼굴표면 계측점인 안쪽 눈꼬리점, 콧방울점, 그리고입꼬리점을 이용하여 눈확위구멍, 눈확아래구멍, 그리고 턱끝구멍의 위치를 계측, 분석하여 치과와 악안면 수술, 얼굴성형과 같은 임상시술 시 유용한 해부학적 자료를 제공하고자 한다.

        • 남북한의 치의학 용어 사용 차이에 대한 고찰

          이치연,김연희,이승표 대한구강해부학회 2015 대한구강해부학회지 Vol.36 No.1

          Since 1945, South and North Korea have divided into two nations in Korean peninsula. For 70 years, two Koreas have been changed in many aspects like economy, society, culture, and so on. And now, in 2015, there are differences in dental terminology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e need to prepare for era of United Korea. Effort of increasing academic change and understanding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s dentists should be progressed. In this article we will find features of dental terminology in North Korea, such as original Korean dental terminology in North Korea, and compare it with South Korea. 1945년 해방 이후 남북한이 분단된 현실에서 서로 다른 체제에 의하여 경제, 사회, 문화, 언어 등 모든 분야에서 이질적인 요소가 발생하였고 이제는 서로 간 차이가 깊어져 혼란스러운 부분도 생기고 있다. 특히, 소통의 근간이자 가장 기본적인 도구인 언어 역시 서로 다른 정치 문화의 영향으로 정책의 차이뿐만 아니라 실생활 용어에서도 차이가 뚜렷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심지어는 국어사전에서 어휘의의미체계까지 다르게 나타나는 낱말들이 생겨나 언어 소통에 장애요소가 생기고 있다1~2). 한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은 분단국가로서 민족통일을 위한 각계각층의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치의학 분야 역시 예외는 아니어서최근 급속히 통일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학계에서도 서울대학교 통일치의학협력센터가 설립되는 등 다양한 노력이 시도되고 있다. 이를 통하여 향후 남북한 간 치의학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그를 위해서는 가장 기본인 남북한 간 용어의 차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할 것이다. 그간 의학 분야에서는 몇 차례 이에 대한 연구 및 토의가 이루어져왔으나 치의학 분야에서는 2000년 허진영과이의웅의 논문1) 이 후 별다른 성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광복 70주년을 맞아 어느 때보다 통일에 대한 통합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한글화 정책 변화와 이에 관한 실례를 바탕으로 남북한치의학 용어 사용의 차이가 어떻게 이루어지고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