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심포지엄 6 : 2015년 응급의학과는 좋아졌습니까?

          조광현 대한응급의학회 2016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6 No.1

          응급의학과 의사로서 응급의료 현장에 봉사하면서 만족하는 삶을 살고 있는지 생각을 해 보게 된다. 2010년 대한응급의학회 전문의 총 조사 결과에서는 응급의학과 의사들은 진료 현장에 대해 낮은 만족도를 보였고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은퇴를 고민할 정도였다. 2010년 조사 결과에는 전문의의 근무시간이 주당 55.7시간이였고, 월간 7.9번의 밤근무를 하였다. 타과 전문의들에 비해 근무시간도 많고, 강도도 높고, 보수는 적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은퇴 고려 연령이 55세로 낮았고 비교적 이른 나이부터 은퇴를 고려하였다. 밤근무가 가능한 나이도 50세였다. 은퇴를 고려하게 되는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이 탈진, 밤근무, 건강문제, 응급의학과에 대한 실망, 가족과의 시간, 사회적 고립 등이었다. 응급의학과의 재 선택 여부가 중립적인 반면, 응급의학과 수련에 있어서는 비교적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응급의료체계에 대해서는 낮은 만족도를 나타냈고 그래서 10년 후에는 좋아질 거라는 비교적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 후 5년이 지났다. 2015년 조사에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841명에서 1,418명으로 늘었다. 80%가 응급실에서 근무를 한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5명 이상 근무하는 곳이 많이 늘어났다. 주당 근무시간은 48시간, 월간 7.9번의 밤근무를 한다. 2010년도 보다는 근무시간과 강도는 조금 줄었고, 보수는 조금 늘었다고 생각하면서도 타과 보다는 근무가 길고 힘들다고 생각한다. 은퇴에 대한 고민은 변화 없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면서도 은퇴시기는 55에서 58.5세로 조금 늦춰지고 있었다. 밤근무 가능한 나이도 50.1에서 52.6세로 늦춰지고 있었다. 탈진, 건강, 나이, 밤 당직 등이 계속해서 큰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응급의학과 재 선택 여부와 수련만족도가 5년 전보다 덜 만족스럽게 나타났다.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만족도와 10년 후에 대한 전망도 낮아졌다. 응급의학과는 지난 5년간 빠른 양적 성장을 보였다. 그리고 이 성장은 우리 모습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나 과연이런 모습이 우리를 행복하게 하고 만족을 시켜 주는지는 다시 한 번 생각을 해 보아야 문제인 것 같다. 우선 전문의 수가 늘었고 더 많은 수가 응급실에서 근무를 하면서 응급실의 근무가 전에 비해 조금 개선이 되어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보수도 전에 타과에 비해 적게 받던 것이 이제는 적어도 타과와 비교해 볼 수 있어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리의 근무 환경은 극한 상황의 외래이다. 응급 진료는 그 형태에 있어서 크게는 외래에 포함이 된다. 외래 진료는 한 번 진료에 있어서 4시간을 기준으로 한다. 응급의학과는 아직도 주당 12번의 외래에 해당하는 48시간을 근무하고 있다. 또 근무시간은 줄었는데 밤 당직은 줄지 않는다. 과의 특성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정당한 대우가 아니다. 타과도 야간과 휴일에 똑 같이 일을 해주는 병원에서 일하지 않는다면 정당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타과는 시술, 수술, 입원 등 여러 가지 이유를 든다. 그러나 경환부터 중환, 소아, 외상, 문제 환자들까지 혼합되어 있는 응급실을 아직까지도 외래에서 40명 진료하고 입원 진료하는 것과 같이 생각하는 응급의학과 의사는 없을 것이라고 믿는다. 밤근무는 힘들다. 근무시간은 줄어도 밤근무는 그대로인 것을 보면 인원이 늘어도 밤근무가 우선이고 그렇다고 해도 밤근무에 한계가 있어서 계속 늘여만 가지는 못하는 것 같은 인상을 받는다. 밤에만 근무하려고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된 것은 아닐 것이다. 병원의 요구를 환자의 요구로 포장하여 우리가 묵인하고 있는 부분은 없는지 생각을 하게 된다. 적어도 어려운 일에 대한 정당한 대우는 받아야 할 것 같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일은 힘들고 은퇴에 대한 고민은 늘어가는데 쉽게 결정할 수 없는 것이 은퇴다. 성인 APGAR 점수에서도 볼 수 있듯이 지금 우리는 심각한 어려움에 빠져 있고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위해서는 중대한 변화가 필요하다. 은퇴를 고려하는 이유도 여전히 탈진(burnout), 건강, 나이, 당직이 앞에 나타나고 그리고 개인적인 시간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지만 사실은 성인 APGAR 점수에서 들어난 내용과 같은 것이다. 5년만의 조사에서 응급의료에 대한 만족도가 더 낮아지고 있다. 수련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은 응급의학과 의사정체성에 대한 심각한 반성을 불러 일으키는 부분이며, 응급의학과에 대한 재 선택은 응급의학과의 근무조건, 환경에 대한 반성을 해야 하는 부분일 것이라고 생각 된다.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만족도가 낮다는 것은 쉽게 말하면 개선할 점이 많다고 할 일이 많다는 것이겠지만 우리 응급의학과 의사들 본인이 체제의 중대한 일부분으로 안 되는 일이 더 많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10년 후 응급의학과의 미래도 우리의 10년 후의 모습에 대한 막연한 염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우리 자신에 대한 믿음이 무너져가는 불안감을 반영한 것이고 생각이 된다. 응급의학과는 2015년이 되면서 더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발전하고 있느냐에 대한 답변은 우리 각자의 마음에 알고 있을 것이다. 앞에 많은 자료들이 보여 주듯이 어떻게 해야 보다 만족스러운 모습이 될 수 있는지도 너무나도 명확해 보인다. 학회에서 많은 일을 해 주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그러나 우리 모두가 학회원이고 쉽지 않은 일에 같이 힘이 되어야 위로를 받고 내일을 위한 발전을 꿈꿀 수 있을 것이다.

        • 연수강좌 : Education-산하연구회소개 ; 대한응급기도관리연구회

          김지훈 대한응급의학회 2013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3 No.2

          대한응급기도관리연구회는 응급상황에서의 기도관리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이나 훈련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바탕으로 응급기도관리에 대한 연구, 교육 및 이와 관련된 국내외 단체 등과의 교류와 협력을 통하여 응급기도관리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여 환자 안전과 의학 발전에 기여하고자 2006년 결성되어 같은 해 3월부터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매년 AIME(Airway Management Essential), BEAM(Best practice in Emergency Airway Management), CRAM(Crisis Resource Airway Management), BNP(Best Nursing Practice)와 같은 정기 교육과정(Table 1)과 인턴과정, 응급구조사 과정, 간호사 과정, 군의 과정 등의 비정기 특수과정을 시행하여 양질의 응급기도관리교육을 시행하고자 노력하였고, 매 분기마다 학술집단회를 통해 응급기도관리에 관한 최신의 경향을 서로 공유하고 논의하였습니다. 또한 응급기도관련 여러 실험연구들과 함께 한국응급기도관리 등록체계(Korean Emergency Airway Management Registry, KEAMR)을 운영하여 국내 응급기도관리 분야의 현황과 학문적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여러 국내 단체와도 교류하고 있으며, 일본, 대만, 홍콩, 태국 등 아시아 여러 나라의 응급기도관리 전문가들과 함께 ANEAM (Asia Network for Emergency Airway Management)를 결성하여 응급기도관리 교육과 연구에 관한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심포지엄 1 : 응급의료와 건강형평성: 취약계층 응급의료 이용현황 및 문제점

          문성우 대한응급의학회 2015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5 No.2

          건강형평성(Equity in Health)은‘사회적, 경제적, 인구학적 또는 지리적으로 정의된 인구집단 간의 하나 또는 그 이상의 측면에서 건강상의 잠재적으로 치유 가능한 체계적 차이의 부재(Absence of potentially remediable, systematic differences in one or more aspects of health across socially, economically, demographically, or geographically defined population groups or subgroups)로 정의할 수 있다. 즉, 경제적 수준, 인종, 지리적 여건등에 의해 교정해야 할 건강상의 차이가 존재한다면 불균형(Inequity)이 존재한다고 할 수 있고 따라서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건강형평성과 관련한 연구는 성별, 인종, 사회경제적 위치, 지역과 관련하여 건강수준, 건강행태 및 의료이용의 차이, 불평등이 있는 지 또는 비형평성이 존재하는 지에 대해 다양하게 진행되어 왔으며, 이러한 건강형평성의 제고는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증진 종합계획의 주요 목표로 다루어져 왔다. 응급의료는 수요자의 의사에 따른 서비스 선택이 제한적이고 시간민감성(Time Sensitive)이 높다는 점 등으로 인해 최근 사회안전망(Safety Net)으로의 기능이 강조되고 있다. 한편, 취약계층 인구일수록 취약한 건강상태로 인해 의료기관 이용에 대한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평소 의료기관 이용의 장벽으로 인해 응급의료 이용빈도 및 비응급 응급의료 이용 횟수가 높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응급의료 이용에 있어서도 접수, 수납과정(gatekeeping activities)에서부터 환자평가와 처치 과정에서 사회경제적, 문화적, 지리적, 언어적인 여러 장벽이 존재할 수 있으며 이는 예후에 나쁜 영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외국의 경우 응급의료이용과 관련하여 많은 연구가 있어왔으며, 주로 인종적 차이, 의료보험 상태를 포함한 사회경제적수준의 차이, 도시와 농촌 지역과 같은 지리적 차이에 따른 응급의료 이용의 행태 및 특정 중증질환이나 외상 등에 있어서의 결과차이 등을 보고하고 있다. Sasson 등은 흑인의 비율이 높고 소득수준이 낮은 지역일수록 병원 밖 심정지 환자에 대한 목격자 심폐소생술의 빈도가 낮음을 보고한 바 있고, Moon 등은 히스패닉 거주비율이 높은 지역에서 목격자 심폐소생술 빈도와 생존율이 낮음을 보고한 바 있다. 또한 Khan 등은 전국민의료보장이 시행되는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서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을수록 응급실 이용빈도가 높다는 보고를 한 바 있으며 그 외에도 외상, 심뇌혈관질환에서의 예후차이, 지역에 따른 응급의료자원 분포의 불균형 등 다양한 형태의 응급의료 영역에서의 취약계층 관련 보고가 있어 왔다. 우리나라의 경우 암, 당뇨, 고혈압, 흡연행태 등 주로 만성질환 및 건강습관 등과 관련한 다양한 형태의 의료불균형 조사 및 개선을 위한 노력이 있어 왔다. 하지만 응급의료 이용 및 결과에서의 차이와 관련하여서는 현황 파악 및 보고가 상당히 제한적으로 이루어졌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1년 보고‘( 인구집단별 의료이용의 형평성 현황 및 형평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분해’)에 따르면 저소득층이 응급실을 더 자주 이용하고 건강관련 삶의 질, 만성질환, 연령, 의료보험종류, 결혼상태 등이 응급의료이용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요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가구단위표본조사에 의한 이용빈도 및 지출에 대한 조사만 이루어졌기 때문에 결과의 영향력은 제한적이라 할 수 있다. 한편 매년 보고되는 응급의료통계연보에 따르면 응급의료 관련 자원의 분포는 지역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고, 임 등의 보고에 따르면 농촌지역에서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뇌졸중 응급의료서비스 관련 지표들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하는 병원 밖 심정지 의무기록조사 결과에서도 지역에 따른 생존율의 편차가 크며 주로 농촌지역의 생존율이 낮은것으로 발표되고 있다. 한편, 서울과 경기의 외국인 밀집지역에 위치한 2개 3차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의 응급실 방문빈도는 해마다 증가하여 2014년에는 약 5%에 이르며 손상으로 내원한 환자의 경우 내국인에 비해 국내거주 외국인의 경우 최종처치가 제공되지 않고 전원 되는 경우가 더 흔한 것으로 나타났다. Academic Emergency Medicine Consensus Conference on Disparities in Emergency Health Care (2003)에서는 응급의료에서의 의료불균형 해소를 위해 실태를 파악하고, 특정 질환에 대한 현황을 분석하며, 중재를 통해 단순히 현황파악을 넘어선 문제해결에 나설 것을 권고하고 있다. 앞으로 응급의료 관련 의료불균형에 대한 현황 파악과 개선을 위해서는 취약계층, 지역의 현황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분석이 필요하며 이에 근거한 각종 지역사회 중재 및 이에 대한 평가가 뒤따라야 할 것이다

        • 만성질환자의 응급의료서비스 특성

          허영진,오미라,이명화,김지연 대한응급의학회 2020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20 No.2

          Introduction 한국은 2019년과 2050년 사이에 65세 이상의 노인 비율이 23.0%p 증가하여 전 세계에서 인구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급속한 인구고령화는 노인 만성질환자를 증가시키고, 의료에 대한 수요 및 전체 의료비 증가에 커다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만성질환이 있는 노인들의 응급의료 서비스에 대한 필요성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만성질환으로 응급의료서비스를 이용한 65세 이상 환자에 대한 특성을 살펴보았다. Material & Method 2014-2017년의 한국의료패널 자료에서 만성질환으로 응급의료서비스를 이용한 641명을 선택하여, 연령의 구분(65-74세, 75세 이상)에 따라서 응급의료서비스의 특성 및 총 진료비에 대한 차이가 있는지를 비교하였다. 연령과 응급의료서비스의 특성은 카이제곱(Chi-square) 검정을 실시하였고, 응급실 재실시간과 총 진료비는 맨-휘트니(Mann-Whitney) 검정을 실시하였다. Result 연령의 구분과 만성질환자의 응급의료서비스 특성에서는 응급실 이용횟수(P<0.001)와 교통수단(P=0.043)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으나, 의료기관 종류(P=0.097), 국공립 여부(P=0.169), 주된 서비스(P=1.000)와 만족도(P=0.913)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응급실 이용횟수에서는 65세-74세는 1회 방문이 48.4%로 높았으나 75세 이상은 3회 이상 방문이 40.5%로 높게 나타났고, 교통수단에서는 65-74세는 구급차(119구급차 및 그 외 구급차)를 이용하는 비율이 43.2%로 높았으나 75세 이상에서는 개인차량을 이용하는 비율이 45.9%로 높았다(Table 1). 연령의 구분과 응급실 재실시간에서는 유의한 차이가 있었고 (P=0.005), 중앙값(사분위수범위)은 65-74세 150(60-240)분, 75세 이상 120(60-180)분으로 65-74세에서의 응급실 재실시간이 길었다(Fig. 1A). 만성질환자 중 65-74세의 평균 진료비는 401,119원, 75세 이상은 375,907원으로 65-74세 진료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P<0.001)(Fig. 1B). Conclusion 본 연구는 한국의료패널 자료에서 만성질환으로 응급의료서비스를 이용한 65세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다양한 특징에 대한 응급의료 이용 형태를 알아보았다. 응급실 이용횟수는 75세 이상에서 3회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고, 교통수단에서는 모두 75세 이상에서 높게 나타났다. 응급실 재실시간은 65-74세에서 더 길었고, 총 진료비는 65-74세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한국의 고령화 추세는 만성질환자의 응급의료자원 점유 및 의료소비량을 가속화 시킬 수 있으며, 만성질환을 동반한 노인환자가 가지고 있는 연령과 질환에 대한 특성을 고려한 응급실 내부 프로세스 개선이 필요할 것이다.

        • 포스터: E-01 : 일개 소아전용응급센터에서 환자 방문 일시에 따른 이용 행태의 특징

          송원모,서주현,노현,안기옥,정시영 대한응급의학회 2015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5 No.2

          일차의료기관에서 진료가 가능한 환자들이 야간이나 휴일에 적절히 진료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을 찾지 못해 응급센터에서 진료를 받는 일들이 적지 않게 있는데, 이 때문에 발생하는 응급센터의 과밀화는 중증 응급 환자의 신속한 진단 및 치료를 지연되게 하는 요인일 뿐만 아니라, 일차의료기관의 진료가 필요한 경증 환자들에도 응급의료관리료로 인한 의료비 증가라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소아 진료 분야에서는 2014년부터‘달빛어린이병원’이라는 야간진료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2012년 0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2년간 본원 소아응급센터에 내원한 모든 만 16세 미만의 모든 응급환자들을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환자의 의무기록을 모두 후향적으로 검토하여 환자들의 일반적 특성 및 임상적 특성을 조사하였다. 본 연구 결과 휴일에 내원하는 환자가 절반 정도였으며 손상환자가 4분의 1정도였다. 질병군에서는 발열 환자가, 손상군에서는 머리 손상 환자가 가장 많았다. 야간에 상대적으로 어린 환자가 많았고 심야에는 손상 환자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또한 중환자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시간대나 휴일 여부와 관계 없이 적었다. 야간이나 휴일 기간에 소아전용응급실의 응급실 과밀화를 막기 위한 적절한 해결책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 구연 : 독립적인 중환자팀의 운영이 중증 응급환자의 응급실 체류 시간과 사망율에 미치는 영향

          김혜미,김경수,권운용,서길준,졍윤선,계유찬 대한응급의학회 2013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3 No.2

          배경: 응급실 과밀화는 한국의 많은 대형병원 응급실의 공통적인 문제로 진료 자원의 만성적인 부족을 야기하고 진료의 질을 저하시켜 결국 환자의 치료 결과를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 이런 과밀화된 응급실에서는 특히 중증 환자가 스스로 상당한 진료 자원을 소모하면서도 중증도에 따른 적절한 수준의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본 연구가 이루어진 응급센터에서는 2010년 6월부터 Emergency severity index (ESI) level 1 의 즉각적인 치료가 필수적인 환자 군의 진료를 응급실 진료와 독립적인 응급중환자실 팀이 담당하기 시작하였다. 이에 중환자실 팀으로 구성된 독립적인 level 1 팀의 운영이 과밀화된 응급실의 중증 환자의 응급실 체류 시간과 사망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본 연구는 후향적 의무기록 분석 연구로 2010년 1월 1일부터 2010년 12월 31일까지 일개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한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정규시간에는 중환자실 담당 전문의와 중환자실 전공의가, 정규시간이 아닌 경우에는 당직 전문의와 중환자실 전공의가 level 1 팀을 담당하였다. Level 1 팀의 운영 전(Before group)과 후(After group) 응급실 체류 시간, 응급실 퇴실 결과 및 사망률을 비교하였다. 결과: 연구 기간 내원한 총 환자수는 38,605명으로 이중 Before group 은 15,437명이고, After group 은23,168명 이었다. ESI level 1 환자의 평균 응급실 체류시간이 821.0분 (Before group, n=301)에서 579.3분(After, n=382)로 유의하게 (p=0.004) 감소하였으며(Fig. 1), 하위 집단 분석을 시행하였을 때 이 차이는 주로 중환자실로 입원한 환자들(Before group, n=139, 286.2분 vs After group, n=228, 183.6분 [p=0.039])에서 관찰되었다. Level 1 팀 운영 후 ESI level 1 환자들의 응급실 퇴실 결과는 중환자실 입원율이 46.2% 에서 59.7%로 증가하고 병실 입원율이 25.3%에서 17.3%로 감소하였으나 전원 및 응급실내 사망률은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또한, 응급실 사망률(Before group, 21/301, 7.0% vs After group, 27/382, 7.1%) 및 입원 후 병원 사망률(Before group, 54/215, 29.9% vs After group, 88/294, 27.9%)에는 차이가 없었다(Table 1). 결론: 과밀화된 응급실에서 응급실 진료와 독립적인 level 1 팀의 운영은 중증 응급환자의 응급실 체류시간을 감소시켰으나 전체 사망률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 포스터: I-05 : 메르스 유행이 응급실 이용 패턴에 미친 영향

          백소현,김도균 대한응급의학회 2015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5 No.2

          2015년 5월 대한민국에 중동호흡기증후군(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가 유입되어 유행하였다. 그 여파로 응급실 이용행태의 변화가 관찰되었다. 이에 MERS 유행이 시작된 이후, 종식선언이 되기까지(6월, 7월)의 응급실 이용 패턴을 분석하였고, 성인과 소아 응급실의 이용 패턴에 차이가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2015년 메르스 유행시기(6월 1일~7월 31일)의 도시 소재 3차, 1개 병원의 응급실 내원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이 기간의 응급실패턴을 2013, 2014년의 같은 시기와 비교하여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와 성인과 소아응급실 간에 차이가 있는지 비교분석 하였다. 사용한 중증도 분류체계는 5단계의 ESI (Emergency Severity Index)였고, ESI 1-3는 중증환자, ESI 4-5는 경증환자로 정의하여 분석하였다. 2013년, 2014년과 비교할 시 2015년 메르스기간의 성인응급실, 소아응급실 내원 환자 수 가 감소하였다 . ESI 중증도에서 성인과 소아에서 모두 중증환자의 내원 비율은 증가하였고. 경증환자는 감소하였는데 소아환자 군에서만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성인에서 질병으로 내원한 환자 비율이 늘었고, 외상으로 내원한 환자 비율은 줄었다. 소아에서는 반대로 질병을 주소로 내원한 환자가 줄었고, 외상환자는 늘었다.성인과 소아의 입원환자 비율이 증가 하였고 귀가 환자 비율이 감소하였다. 입원하는 환자에서 성인, 소아 모두 응급실 체류시간이 유의하게 감소 하였다. 메르스의 유행으로 경증 환자의 응급실 이용의 감소와 입원 환자의 응급실 체류시간이 감소한 것을 볼 수 있었다. 이결과로 보았을 때, 경증 환자의 불필요한 응급실 이용을 줄인다면, 응급실 과밀화 및 중증 환자 처치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구연 03-2 : 응급구조사에 의한 STEMI 인지 프로토콜의 효과

          이창윤,김성춘,김동훈,강창우,이수훈,정진희 대한응급의학회 2015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5 No.2

          Introduction: 본 연구에서는 1급 응급구조사가 응급실로 온 STEMI 환자를 적절하게 인지할 수 있는 지와, STEMI를 인지하는 능력이 응급의학전문의와 어떤 차이가 있는 지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Material & Methods: 2015년 1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일개 지역응급의료센터에서 주증상이 급성관상동맥증후군(acute coronary syndrome, ACS)을 시사하는 20세 이상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환자가 응급실에 도착한 즉시 1급 응급구조사가 12유도 심전도를 촬영하여 STEMI 여부를 1차 평가하였고, 근무 중인 응급의학전문의가 2차 평가하여 PCI 팀 활성화 여부를 판단하였다. 의무기록조사를 통해 대상 환자들의 인구학적 특성, 검사 결과, 최종 진단 등의 자료를 수집하였다. 연구를 시작하기 전에 응급의학전문의가 연구의 내용과 ACS 심전도 판독에 대한 2시간의 사전교육을 실시하였다. Results: 증례기록서가 작성된 334명의 환자 중 자료가 미비한 경우를 제외하고 총 331명이 분석에 포함되었다. 평균연령은 61.5세였고, 남자가 206명(62.2%)이었다. 최종 진단은 STEMI 46명(13.9%), NSTE-ACS 78명(23.6%), 기타 207명(62.5%)이었다. STEMI를 정확히 인지한 경우는 1급 응급구조사에서 38명(82.6%)과 응급의학전문의에서 40명(86.9%)으로 상당히 일치하였다(Kappa=0.668). 응급실 근무 기간이 6개월 초과인 1급 응급구조사인 경우에는 29명의 STEMI 환자 중 26명(89.6%)을 인지하였고, 이는 29명 중 25명(86.2%)을 인지한 응급의학전문의와 거의 일치하였다(Kappa=0.838). Conclusion: 1급 응급구조사들은 12유도 심전도를 이용하여 STEMI 환자를 적절하게 인지하였고, 응급의학전문의의 평가와 상당히 일치하였다. 특히 응급실 근무 기간이 6개월 초과인 경우에는 응급의학전문의와 거의 같은 일치도를 보였다.

        • Early Retirement Intentions from Emergency Medicine Clinical Practice in Korean Emergency Physicians

          김종근 대한응급의학회 2016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6 No.1

          Background 응급의학과는 patient variety, proficient use of skills, job excitement, member of an effective team, high salary, opportunities for teaching and leadership 등의 직무와 관련된 만족도도 있는 반면에, workfamily conflict, quality of teamwork, overnight shifts, general uncertainty and difficult patients 등의 직무와 관련 심리적 육체적 스트레스가 매우 높으며, 다른 임상의 전문과목에 비하여 burnout, job related dissatisfaction 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원인으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응급실 근무로부터 조기퇴직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Aims이 연구를 통하여, 우리나라의 응급의학과 전문의의 조기퇴직의향과 관련이 있는 요인을 분석하여,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응급실 근무를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을 알아 보고자 한다. Methods이 연구는 우리나라의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대한응급의학회 정책위원회에서 5년 주기로 시행하는 “한국의 응급의학과 전문의 인력 및 실태조사”을 통하여 얻은 2015년의 설문 조사의 결과를 토대로 2차 자료 분석(secondary data analysis)하였다. 조기퇴직은 normal retirement age (tenure) 이전에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응급실에서의 근무를 중단하는 것으로 정의한다. Results 2015년 조사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 중 응급실에 근무 중인 약 79%이며, 조기퇴직의향이 있는 응답자는 49%으로 나타났다. 5년간의 연간 퇴직률은 1.8~4.4% 이며, 퇴직 당시의 평균 나이는 40세이전이며, 조기퇴직 후의 진로는 개원이 가장 많았다. Conclusion 응급의학과 전문의의 응급실에서 조기퇴직을 줄이고, career longevity 위해서는 개인경력, 특성 및 나이에 따른 job modification, work-family balance, teamwork 향상 및 2인 이상 동료의사가 같이 근무하는 진료환경이 중요하다.

        • 포스터: A-06 : 응급의료체계 지역화 구축의 경험: 충청남도

          최한주,최일국,김민정,고찬영,오성범 대한응급의학회 2015 대한응급의학회 학술대회초록집 Vol.2015 No.2

          정부나 의료계에서 제안되는 응급의료체계의 구축이 법안이나 정책의 원안대로 지방에서 구현되기는 어렵다. 2010년 이후 응급의료체계 구축의 방향은 중앙 주도의 통일된 정책 방향 보다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체계 구축을 장려하고 있다. 충청남도는 도내 응급의료를 담당하는 주체들 사이의 네트워킹 및 지역화에 대한 고민과 해법 찾기를 위한 노력을 지난 5년간 계속하였다. 행정부서, 소방본부, 응급의료기관, 충남응급의료지원센터 사이의 관계 구축과 협력 방안을 소개하고자 한다. 1. 지역응급의료 거점 확보: 2011년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2012년 권역외상센터 지정, 2014년 닥터헬리 운영 지자체 선정 등 정부주도의 응급의료 정책을 지역에서 시행할 수 있는 기반 마련 2. 지방 정부의 준비: 응급의료 전담 직원 지정 3. 충남소방본부: 도내 응급의료지도의사의 활동을 통한 소방품질관리, 각종 소방정책의 의료적인 자문을 시행, 소방선 도입, EMS-소방헬기 도입, 출장소 및 구급차 추가 도입, 응급구조사 추가 선발 등 인프라 확보를 위한 노력을 병행4. 충남응급의료지원센터: 도청 내에 위치하여 응급의료 관련 정보의 유기적인 교환, 지방행정조직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 5. 응급의료지원단 활동: 도내 응급의료관련 정보를 소개하고 각 응급의료주체의 활동이 통합적으로 제공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하여 조직, 전용 홈페이지 운영을 통하여 도민 누구나 관련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함. 지방에서 응급의료체계의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이해관계에서 한 발 떨어진 조정자가 필요하고 서로간 정보의 교환이 필수적이다. 유형의 것이든 무형의 것이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