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신생아에서 채혈 시 음악제공이 통증행동 반응에 미치는 효과

        오혜린,양은주,이현주,박현경,김창렬 대한신생아학회 2013 Neonatal medicine Vol.20 No.4

        Purpose: We studied this study to see the effect of hearing music on response to pain during needling. We hypothesized that music would reduce pain in newborns. Methods: Twenty term and near-term newborns were enrolled for the study. They were admitted to neonatal intensive care unit of Hanyang University Guri Hospital from May 1, 2011 to September 30, 2011. We evaluated pain response to needling, such as arterial puncture or heel prick, by using Neonatal Infant Pain Scale (NIPS; facial expression, crying, breathing patterns, arms, legs, state of arousal) and duration of crying through video recording. We started video recording when the newborns were stable with 0 score of NIPS, and continued for 3 minutes after needling. Each newborn took video-recordings in 2 separate periods. One was done with hearing music (Music group) and the other without music (Control group). Two observers reviewed the videotapes and gave final scores in agreement. T-test was done for comparisons of pain scale and duration of crying between music and control groups. Results: Mean age and hospital days at test of the subjects were 6±5 days of life (1-16 days of life) and 3±2 days, respectively. Twenty-one of 40 needlings (52.5%) for blood sample were from radial arterial puncture and 19 (47.5%) from heel prick. The music group had lower NIPS score than the controls (5.6±1.1 vs 6.5±0.7, P=0.006). Among the NIPS parameters, the music group had lower scores in crying and arm (crying, 1.6±0.5 vs 1.9±0.3, P=0.028; arm, 0.3±0.5 vs 0.7±0.5, P=0.01) parameters. The remaining parameters such as facial expression, leg, breathing patterns and state of arousal, and duration of crying we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in 2 groups. Conclusion: c reduced pain response to needling in newborns. Music could be one of modalities to relieve pain during routine medical procedures in newborns. 목적: 신생아에서 채혈 중 통증완화를 위한 비약물적 중재방법의 하나인 음악이 통증행동 반응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본 연구의 대상은 2011년 5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의 신생아실과 신생아중환자실에 입원한 신생아로 보호자의 동의를 얻은 신생아 20명을 대상으로 신생아 1명당 2회의 다른 채혈시기에 한 번은 음악을 제공하고(음악군), 다른 한 번은 음악제공 없이(대조군) 채혈한 후 3분간 신생아에 대한 비디오 녹화를 통하여두 군 간에 통증 정도를 비교 평가하였다. 신생아 통증 정도는 신생아 영아 통증척도(neonatal infant pain scale,NIPS)를 이용하였고, 울음지속시간도 함께 측정하였다. 신생아 통증 척도는 신생아실에서 5년 이상 근무한 간호사 두 명이 녹화된 비디오테이프를 보며 점수를 측정하였고, 음악군과 대조군의 통증점수 비교는 t-test를 사용하였다. 결과: 신생아들의 평균나이는 6±5일(1-16일)이었고 채혈 시 평균 재원일수는 3±2일이었으며 평균 재태기간은 38±2주(35-41주)였다. 40회의 채혈 중 요골동맥천자는 21회(52.5%), 발뒤꿈치 채혈은 19회(47.5%)였다. NIPS점수는음악군에서 대조군에 비해 낮았으며(5.6±1.1 vs 6.5±0.7, P<0.007) 이 중 울음과 팔 움직임에 의미 있는 차이를보였고(울음 1.6±0.5 vs 1.9±0.3, P<0.03; 팔 움직임 0.3±0.5 vs 0.7±0.5, P<0.02), 얼굴표정, 호흡양상, 다리움직임, 각성상태, 울음지속시간은 두 군간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결론: 신생아 채혈 중 음악이 신생아 통증척도를 감소시켰다. 따라서, 음악이 신생아의 통증 관리를 위한 효율적인 중재 방법의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후보

        청소년기 10대 임신에서 임산부와 신생아의 주산기 문제점

        박인호,소철환,조정익,유승택,이승현,홍기연,오연균 대한신생아학회 2012 Neonatal medicine Vol.19 No.3

        Purpose: The number of teenage pregnancy is increasing on these days due to changes in sexual awareness, precocious puberty,lack of proper sex education and abortion restrictions. We evaluated the clinical features including the rate and perinatal complications of mother and neonates caused by teenage births. Methods: Subjects were mothers whose ages were below 19 at time of admission in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from January 2000 to July 2011. We reviewed the medical records of teenage mothers and her neonates retrospectively, and investigated the differences between above and below the age of 16 . Results: The number of neonates of teenaged mothers was 73, which is 10.4 per 1,000 births and it showed an upward trend during the late decade of 2,000’s. 14 (19.2%) of the mothers were multiparous, and 69 (94.5%) unmarried, 25 (34.2%) no prenatal examinations, 11 (15.1%) an abortion history, 47 (64.4%) middle or high school students, and 25 (34.2%) a single parent. Among the maternal complications, premature birth was the most prevalent with 34 cases (46.6%), followed by 11 (4.1%) of premature rupture of membrane. The most common neonatal complication was prematurity in 37 cases (50.7%), followed by 30 (41.1%) low birth weight, 19 (26%) ICU admission.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above and below the age of 16 in neonatal and obstetrical complications. Conclusion: The number of teenage pregnancy is increasing recently, and they had a high prevalence rate of prematurity, low birth weight and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And, the grouping by age of above and below 16 was no affect the prognosis. 목적: 성 인식의 개방, 성조숙, 미비한 성교육, 낙태금지 등으로 청소년 임신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어린나이 임신은 태아의 자궁내 성장지연, 태아곤란, 조산, 저출생체중, 영아 사망 등 고위험 신생아 발생의 요인이 된다. 이에 10대의 신생아 분만율을 포함하여 산모와 신생아의 주산기 관련 특성과 합병증을 알아보고자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2000년 1월부터 2011년 7월까지 원광대학교 병원 신생아실및 신생아집중치료실에 입원한 신생아 중 산모가 19세 이하인 경우를 대상으로 하였다. 해당 기간 동안 분만한 신생아들의 의무기록을후향적으로 분석하여 산모와 신생아의 특성, 주산기 합병증 등을 조사하였으며, 16세를 기준으로 그 이상군(≥16세 이상)과 미만군(<16세 미만)으로 구분하고 차이점이 있는지도 비교하였다. 결과: 10대 산모에 의한 신생아분만은 총 73명으로 분만율은1,000명의 분만아 당 평균 10.4명이었으며 2000년대 후반기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10대 산모의 산과력 상 경산부 14명(19.2%), 미혼 69명(94.5%), 산전 진찰을 받지 않은 경우 25명(34.2%), 유산 기왕력 11명(15.1%)이었으며, 교육 수준은 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경우가 47명(64.4%)이나 되었고 결손가정은 25명(34.2%)이었다. 산모의 문제점은 조산이 34명(46.6%)으로 가장 높고, 양막조기파수 11명(15.1%), 양수과소증 3명(4.1%), 빈혈 3명(4.1%) 순으로 나타났다. 신생아의 평균 출생체중은 2612.4±764.6g, 평균 재태주령은 35.6±3.5주, Apgar 점수(1,5분) 6.6±2.0, 8.1±1.8이었고, 문제점으로는 미숙37명(50.7%), 저체중출생 30명(41.1%), 집중치료센타 입원 19명(26%), 신생아호흡곤란증후군(>Grade III) 10명(13.7%) 등의 순으로 조사 되었다. 산모 16세를 기준으로 구분한 이상과 미만 두군 간에 산과적, 신생아적 문제점의 차이는 없었으며 사망률의 차이도 없었다. 결론: 청소년기 10대 임신이 최근 증가하고 있으며, 출생한 신생아는 고위험 요소인 미숙, 저체중출생, 신생아 호흡곤란증후군 등에서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보이고, 고위험군의 기준으로 구분한 16세의연령 기준은 신생아의 예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사료된다.

      • KCI등재후보

        한국에서 최근 50년간 신생아, 주산기 관련 역학 통계의 변화: OECD 국가와의비교

        조자향,최서경,정성훈,최용성,배종우 대한신생아학회 2013 Neonatal medicine Vol.20 No.4

        Purpose: Of numerous health status indicators, those of neonate and peripartum encompass nation’s maternal, birth, neonatal and infantile health level. The goal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changes during the past 50 years of neonatal and perinatal indicators in Korea. Methods: We analyzed the changes of population, number of live births per year, crude birth rate (CBR), total fertility rate (TFR), incidence of low birth weight infant (LBWI) and preterm infants, neonatal mortality rate (NMR), infant mortality rate (IMR), perinatal mortality rate (PMR), and maternal mortality ratio (MMR) of Korea, and especially compared those indicators of Korea with those of other OECD nations during the past 50 years. Results: Korea has accomplished a marked improvement in the above indicators during the past 50 years. The average index of OECD and Korean rank among 34 OECD nations in the above health indicators in 2010 are as follows: population 49,410,370 (36,285,235, 9th), CBR 9.4 (12.1, 4th), TFR 1.23 (1.75, 1st), LBWI incidence 5.0 (6.8, 6th), NMR 1.8 (2.9, 8th), IMR 3.2 (4.3, 10th), PMR 3.3 (6.0, 4th), MMR 15.7 (8.7, 29th). Conclusion: Birth rate of Korea was very low among OECD nations with relatively low LBWI incidence. It is inspiring that NR, IMR, and PMR were lower than the average. However, MMR was very higher than the average of OECD. The present review provides the neonatal and perinatal health indicators in Korea and it might be helpful to improve clinical practice and outcome in the future. 목적: 한 국가의 신생아 및 주산기 분야에 대한 지표는 그 나라의 산모, 출생, 신생아, 영아의 건강과 보건 상태를 반영한다. 이에 지난 50년간의 변화를 살펴보고자 본 연구를 실시하였다. 방법: OECD에서 발표되는 각종 통계 중에서 총인구, 연간 생존출생수, 조출생률, 총출산율, 저체중출생아 및 미숙아발생률, 신생아 사망률, 영아 사망률, 주산기 사망률, 모성 사망비 항목에 대해서 한국을 포함한 OECD국가의 지난 50년간의 변화를 살펴보고, 특히 한국의 변화 추이를 OECD국가와 비교하였다. 결과: 한국은 지난 50년간 상기 지표들에서 큰 개선을 이루었다. 2010년을 기준으로 볼 때 각각의 수치(OECD 평균, 34개 국가 중의 랭킹)는 다음과 같다. 총인구 49,410,370명(9위), 조출생률 9.4 (12.2, 4위), 총출산율 1.23 (1.75, 1위), 저체중출생아 발생률 5.0 (6.7, 6위), 신생아 사망률 1.8 (2.8, 8위), 영아 사망률 3.2 (4.2, 10위), 주산기 사망률 3.3 (5.9, 4위), 모성 사망비 15.7 (8.5, 29위) 이었다. 결론: 한국은 OECD 국가들 중에서 아주 낮은 출산율을 보이고 있었고, 저체중출생아 빈도는 다소 낮았다. 신생아, 영아 및 주산기 부분의 사망률은 평균보다 낮아 고무적이었으나, 모성 사망비 부분은 평균 보다 아주 높아서 모성사망 부분의 개선이 필요한 부분으로 판단되었다. 본 연구는 한국의 신생아 및 주산기 지표를 체계적으로 분석하였으며, 향후 한국에서 이에 대한 관리 및 질 향상을 위한 기초 자료를 제공하는 의의를 가진다.

      • KCI등재후보

        신생아 경련으로 진단된 극소 저출생 체중아에서 경련 점수 체계와 신경학적 예후

        김현진,이병섭,염미선,장희진,오성희,도현정,정성훈,고태성,김애란,김기수 대한신생아학회 2013 Neonatal medicine Vol.20 No.4

        Purpose: To evaluate the utility of seizure scoring system in the prediction of neurodevelopmental outcomes in very low birth weight (VLBW) infants who presented with neonatal seizures. Methods: A retrospective review was performed in VLBW infants who were treated with antiepileptic drugs (AED) for the control of neonatal seizures. A total of 25 infants who survived and were followed-up for at least 2 years of age were included. A new seizure scoring system (the composite score 0-8) was constructed by choosing the following variables: onset, response to the AED, presence of status epilepticus, seizure types and EEG findings including background activity and epileptiform discharges. Neurodevelopmental outcomes were graded from 1 to 5 based on the developmental status and the neurologic abnormalities assessed at 18 to 24 months of postconceptional age. Risk factor analyses for predicting unfavorable outcomes (grade 3-5) versus favorable outcomes (grade 1-2) were performed. Results: Compared to favorable outcome group (n=11), unfavorable outcome group (n=14) had higher incidence of subtle or generalized tonic-type seizures, the abnormal EEG background activity and poor response to AED. The composite seizure score was significantly higher in the unfavorable outcome group (3.2±0.7) than in the favorable outcome group (1.2±1.2) and it significantly correlated with the neurodevelopmental grading (P<0.001). In multivariate analysis, abnormal MRI findings at term and the composite seizure score were significant risk factors for unfavorable outcomes. Conclusion: In VLBW infants with neonatal seizure, the proposed seizure scoring system was a simple and useful predictor of long-term neurologic outcomes. Key Words: Neonatal seizure, Seizure scoring system, Very low birth weight infant, Neurodevelopmental outcome 목적: 임상적 신생아 경련이 있는 극소 저출생 체중아에서 경련 관련 임상적 인자들과 교정 연령 18-24개월의 신경발달학적 예후와의 연관성을 확인한다. 방법: 1999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아산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 입원한 극소 저출생 체중아로 신생아경련으로 진단 후항경련제 치료를 받은 환자 중 다채널 뇌파를 시행하고 생후 24개월 이후까지 생존한 환자 25명을 대상으로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기존 연구에서 알려진 신생아 경련의 점수 체계에서 선택된 변수인 경련의 시작시기, 간질 중첩증의 유무, 발작의 양상, 치료에 대한 반응 및 다채널 뇌파의 배경파 및 간질파에 대한 소견을 합산하여 0-8점의 범위로 하는 새로운 점수 체계를 고안하고 기타 향후 신경학적 발달에 영향을 주는 임상적 지표들을 조사하였다. 생후 18개월에서 24개월 사이의 신경 발달 정도를 기준으로 1-5단계로 구분하였으며 예후 양호군(1, 2)과 예후 불량군(3-5)으로 구분하여 위험요인을 분석하였다. 결과: 예후 불량군(n=14)은 예후 양호군(n=11)에 비하여 비정형 발작 또는 전신 강직 발작인 경우와 배경 뇌파의 이상소견이 있는 경우, 항경련제 치료에 대한 반응이 없는 경우가 유의하게 높았다. 경련 종합 점수 또한 예후 불량군(3.2±0.7)이 양호군(1.2±1.2)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으며 1-5단계의 신경발달 정도와도 유의한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P<0.001). 다변수 분석상 비정상 뇌 자기공명영상 및 경련 점수는 신경학적 예후를 예측하는 유의한 위험요인이었다. 결론: 극소 저출생 체중아에서 발생한 신생아 경련에서 경련 점수화 체계는 신경학적 예후와 유의한 상관관계가 있으며 중요한 예측지표이다.

      • KCI등재후보

        Pyrosequencing 분석을 이용한 신생아 장내 미생물 군집 프로파일 분석: 예비연구

        김종걸,이성근,김영돈 대한신생아학회 2014 Neonatal medicine Vol.21 No.2

        DNA pyrosequencing, one of the advanced methods for DNA sequencing, has beenemployed for phylogenetic analysis of bacterial communities using the conserved16S rRNA gene. We performed a pilot study on a mother-neonate pair utilizing theDNA pyrosequencing assays to investigate the diversity of microbial communitiesin maternal amniotic fluid (AF), vagina, and rectum and newborn gastric fluid (GF)and stool. Phylum level analysis revealed that bacterial community was dominatedby Firmicutes (63.2%) in maternal feces, and Actinobacteria (84.9%) in maternalvaginal swab. The bacterial communities in both the AF and GF were dominatedby Proteobacteria (67.8%). Interestingly, the bacterial community in the newborn’smeconium was quite similar to that in the AF. However, the composition of the bacterialcommunity in newborn’s feces was different on day 14 and dominated by Firmicutes(91.1%). Genus-level analysis revealed that the bacterial community in maternalfeces was dominated by Anaerococcus (19.5%) and Prevotella (18.7%), whereas thatin the maternal vaginal swab was dominated by Atopobium (83.6%). The bacterialcommunities in both the AF and GF were dominated by Sphingomonas (38.5%). The bacterial community in the newborn’s meconium was quite similar to that inthe AF, which was dominated by Sphingomonas (45.2%). However, the compositionof bacterial community in the newborn’s feces on day 14 was relatively different. Future studies with a large number of infants are needed to determine the factorsinvolved in the changing profile of newborn’s fecal bacterial communities. DNA 서열 결정을 위한 진보된 방법 가운데 하나인 DNA pyrosequencing은, 16S rRNA 유전자를 이용한 세균 군집의 계통발생학적 분석에 이용되는 기법이다. 이러한 DNA pyrosequencing을 이용하여, 저자들은 한 쌍의 산모-신생아 쌍을 대상으로 산모의 양수, 질, 직장, 그리고 신생아의 위액 및 대변에서 각각 미생물 군집의 다양성을 조사하였다. 문(phylum) 수준에서의 분석 결과, 산모의 대변에서는 Firmicutes (63.2%)가, 질에서는 Actinobacteria (84.9%)가 주를 이루고 있었고, 산모의 양수와 그 신생아의 위액에서는 Proteobacteria (67.8%)가 주를 이루고 있었다. 흥미로운 것은 신생아 태변 내 세균 군집의 양상이 양수의 것과 상당히 유사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생후 2주된 신생아의 대변 내의 양상은 사뭇 달라서 Firmicutes (91.1%)가 주를 이루고 있었다. 속 (genus) 수준의 분석에서는 산모의 대변 내 세균 군집은Anaerococcus (19.5%) and Prevotella (18.7%)가 주를 이루었으나, 질에서는 Atopobium (83.6%)가 주를 이루었다. 산모의 양수와 신생아의 위액에서는 Sphingomonas (38.5%)가 주를 이루었다. 신생아 태변 내 세균 군집의 양상은 양수의것과 상당히 유사하였다. 그러나 생후 2주된 신생아의 대변에서는 상당히 다른 양상을 보였다. 신생아의 대변 내 세균군집의 변화를 알기 위해서는 향후 보다 많은 수를 대상으로 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 KCI등재후보

        한국 신생아 네트워크(Korean Neonatal Network, KNN)의 설립

        장윤실,안소윤,박원순 대한신생아학회 2013 Neonatal medicine Vol.20 No.2

        우리나라는 이미 저 출산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여 미숙아 등의 고 위험 신생아 출산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나 현재 선진국 대비 낮은 치료 생존율을 보이고 생존환자들의 뇌성마비와 발달장애 등의 합병증의 발생빈도 또한 높아서 사회경제적으로도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이에, 국내 고 위험 신생아의 생존율을 향상시키고 주요합병증을 감소시키기 위하여,질병관리본부의 후원과 대한신생아학회 주관으로 전국 단위의 한국 신생아 네트워크를 구축하였고, 지난 2013년 4월15일에 출범식을 거행하고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하였다. 본 한국 신생아 네트워크는 전국 단위의 고 위험 신생아인 극소저출생체중아 등록 사업을 시작으로, 신생아 집중 치료실 질 향상 사업 및 한국형 신생아 진료 및 치료 지침 개발을위한 활발한 다 기관 연구의 인프라 구조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이 글을 통하여 한국 신생아 네트워크의 배경과 목적, 구조, 기대 성과 및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한다. Although, recently in Korea, it has been apparent that declining total birth rate in face of rapidly aging population and rapid increasing birth rate for high-risk infants such as preterm infants, mortality rate of premature infants is still higher than that of other developed countries and the significant morbidities including cerebral palsy or development delay is high among survived patients. Thus, the substantial socio-economic burden caused by high risk infants became a substantial problem to us. To improve the survival rate and to decrease major morbidities of high risk infants, Korean Neonatal Network (KNN) was established by Korean Society of Neonatology with the support from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begins an official operation with a declaration for launching on April 15th, 2013. With base project of national prospective registry of very low birth weight infants, KNN would be an infrastructure for active and productive multi-center research for quality improvement of neonatal intensive care units (NICU) and development of Korean-style guideline or strategy for NICU management. In this review, we describe the background, purpose, progress, expected outcomes and future plans of the KNN.

      • KCI등재후보

        신생아집중치료센터의 기능평가 및 효율적인 운영 방안

        김은선,신승한,김한석 대한신생아학회 2013 Neonatal medicine Vol.20 No.2

        Regional hub neonatal intensive care centers are opening supported by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ith the need for more neonatal intensive care unit (NICU) beds response to increasing number of prematurity. Besides beds expansion, functional role of NICU is important and the evaluation tool of functional analysis of NICU is necessary. In this review, admission of preterm infant born before 32 gestational weeks was considered as a functional component and the annual number of those babies was used as an activity marker. The activity of NICU was higher with increased bed number, but also increased equipment, NICU personnel, obstetric personnel were independent factors for the higher NICU activity. Levels of NICU can be defined according to the activity, and reference bed size, equipment, personnel can be defined according to each level. In reverse, functional analysis of NICU can be performed with known bed size or equipment predicting activity level. Meanwhile, the evaluation of 13 regional hub NICU revealed that they partially contributed to the regionalization of NICU, and the activity was increased in all regional hub NICUs. Three regional hub NICUs showed markedly increased activity after opening, and those centers showed increased NICU personnel and obstetric personnel compared to other centers. In terms of regional hub government support, multilateral plan should be operated, besides simple bed size, considering distribution of different functional level of regional NICUs and leaking patient in the region. 미숙아 환자 수의 증가와 함께 신생아중환자실의 기능이 중요시되고 있는 요즈음 2012년 3월까지 전국에서 총 13개소에서 정부지원 지역거점 신생아집중센터가 개소되었다. 단순한 병상 수의 증가 뿐만 아니라 신생아중환자실이 얼마나기능하고 있는지 평가하고 효율적인 지원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신생아중환자실 기능 평가를 위한 도구로2011년도의 연간 출생 재태주수 32주 미만의 입원 환자수를 활동성의 지표로 삼아 국내 신생아중환자실의 기능을 등급화하여 분석하였다. 병상 수의 규모가 클수록 활동성이 증가되나, 병상 수 외에도 장비, 신생아중환자실 인력, 산과 인력 등의 요인이 독립적으로 활동성에 영향을 주었다. 활동성 지표로 등급화 된 병상 규모별로 시설 ∙ 장비 ∙ 인력의 기준을 제시할 수 있으며 역으로 기준에 맞췄을 때 활동성을 예측하여 신생아중환자실 기능의 평가 도구로 사용할 수 있을것이다. 한편, 개소 후 최소 6개월 이상의 자료를 확보할 수 있었던 지역거점 신생아집중치료센터 13곳의 개소 전 ∙ 후를 비교한 결과 모든 센터에서 활동성 지표가 증가되었고 지역화에 일부 기여하였다. 개소 후 두드러지게 활동성 지표가 증가되었던 3곳의 센터는 그 외의 센터와 비교 시 크기와 장비의 차이는 없었으나 전공의 ∙ 전문의 ∙ 간호사 ∙ 전문간호사를 포함한 신생아중환자실 인력과 산과 인력의 보충에 차이를 보였다. 정부의 거점병원 지원에 있어서 지역간 등급별 신생아중환자실 분포 현황 및 권역 별 유출 환자 수에 따라 다각적인 전략이 필요하다.

      • KCI등재후보

        한국의 신생아 대상 임상시험

        이주영,김한석 대한신생아학회 2014 Neonatal medicine Vol.21 No.1

        The survival rates of high-risk infants and premature infants have increased, and the morbidity rates among survivors have decreased with the recent developments in neonatal intensive care. However, in the real neonatal care practice, many drugs, medical devices and treatment protocols have been used based on results of studies in adults or older children, despite their lack of proven safety and efficacy in neonates. In the Western developed countries, although pediatric clinical trials have been activated by several efforts of the government or national union, clinical trials targeting newborn or premature infants remains a challenge. Recently, political movements and efforts to promote pediatric clinical trials have been started in Korea, increasing the number of clinical trials conducted among children. However, neonatal clinical trials account for only a small percentage of these trials. Performing neonatal clinical trials has many obstacles in terms of not only ethical and technical issues, but also the specific metabolic and physiological characteristics of neonates. Nevertheless, neonatal clinical trials are definitely needed to assure that safe and optimal evidence-based-therapies are applied in this special population. 신생아 집중치료 분야는 최근 비약적으로 발전하여, 고위험 신생아 및 미숙아의 생존율이 증가하였고, 생존한 신생아들의 질병 이환율 또한 낮아지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신생아 진료의 현장에서는 많은 약제와 의료기기 및 치료 프로토콜 등이 그 안전성과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채 성인이나 큰 소아 대상 연구의 결과를 바탕으로 유추되어 사용되고 있다. 서구 선진국은 정부나 국가연합 차원의 장려와 노력으로 소아 대상 임상시험이 활성화되고 있으나, 신생아나 미숙아 대상 임상시험의 발전은 매우 미미한 상태이다. 우리나라 역시 아주 최근에 들어서 소아 대상 임상시험의 필요성에대한 이해가 높아지고 있으며 임상시험 수행 건수도 증가하고 있으나, 신생아 및 미숙아 대상 임상시험은 매우 적은 비율을 차지한다. 신생아는 임상시험을 수행하는 데 있어서 윤리적이고 기술적인 면에서 여러 제약이 있으며, 성인이나큰 소아와는 다른 여러 가지 대사적, 생리적 특징을 가지므로 실제 임상시험을 수행하는데 있어서 추가적으로 고려되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여러 가지 어려움과 장애물이 있지만, 신생아 및 미숙아 대상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과 효능및 인과관계가 과학적으로 밝혀진 근거를 바탕으로 신생아들에게 치료를 제공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최상의의료를 실천하는 것이다.

      • KCI등재후보

        청소년 임신에 따른 임산부와 신생아의 주산기 문제점

        신정희,Siegfried Bauer,윤영선,정현철,이영준,우찬욱,최병민,김해중,박상희,송지원,이장훈 대한신생아학회 2010 Neonatal medicine Vol.17 No.1

        Purpose:In recent years, Korea has showed a steady increase in the frequency of teenage birth, while the overall birth rate has declined. As the teenage birth is known as a high risk pregnancy itself, we examined perinatal complications of teenage mothers and whose neonates in aspects of medical problem, and social status and support. Methods:We examined the perinatal characteristics of teenage mothers and whose babies, who were hospitalized at Korea University Ansan Hospital from January 2004 to July 2009 using medical records retrospectively. Twenty-seven teenage mothers and their 28 babies were enrolled in this study. Results:Teenage mothers were all unmarried and showed high rates of preterm labor, maternal anemia, and unexpected delivery. Among them, 11 (40.7%) were from families that were separated. Eleven mothers (40.7%) did not have any antenatal care. There were high rates of prematurity and low birth weight (60.7% and 64.3%, respectively). The complication included: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patent ductus arteriosus and necrotizing enterocolitis. Fourteen babies (51.9%) were not going to be brought up by their biological parents. Conclusion:Teenage pregnancy had high rates of preterm labor and associated complications, often caused by the lack of proper antenatal care. Babies from unmarried mothers were likely to be adopted and this could be a social burden. Therefore, to reduce unplanned teenage pregnancy and births, sex education and social supports should be provided to all teenagers. 목적:현재 국내 출산율은 계속 감소하고 있고 또 출산 연령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10대 청소년들의 분만은 줄어 들지 않고 있다. 이러한 청소년 임신은 어린 신부와 그들에게서 태어난 신생아들에게도 의학적인 문제점뿐 아니라 사회적인 부담으로 작용하게 되므로 본 연구자들은 이러한 문제점들을 알아 보고자 하였다. 방법:2004년 1월부터 2009년 7월까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에 입원한 산부가 19세 이하로 청소년이었던 산부와 그들에게서 태어난 신생아를 대상으로 하였다. 대상 산부는 27명이었으며 대상 신생아는 28명이었고 이들의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여 산부와 신생아의 특성, 주산기 합병증 및 지원했던 사회적 지원에 대해 조사하였다. 결과:27명의 모든 산부는 미혼이었으며 이 중 11명은 결손 가정의 자녀였다. 임신으로 적절한 산전검사를 받은 산부는 3명뿐이었으며 특히 11명(40.7%)의 산부는 산전검사를 전혀 받지 않았다. 산부의 주산기 합병증으로 조산, 빈혈, 조기 양막 파수, 융모양막염 등이 있었다. 대상 신생아 28명 중 미숙아는 17명(60.7%)이었으며 극소 저체중 출생아는 10명(35.7%)이었다. 신생아의 합병증은 모두 미숙아에서 나타났으며 호흡곤란증후군 8명, 패혈증 3명, 치료가 필요했던 동맥관 개존증, 괴사성 장염, 뇌실 내 출혈 등이었다. 입원 중 사망한 환아는 1명으로 사인은 폐출혈이었다. 퇴원한 신생아 27명 중 14명(51.9%)이 입양되었거나 아동 보호 시설에 위탁되었고 친부모에게 양육된 경우는 12명(44.4%)이었다. 결론:청소년 임신은 조산으로 출산하는 경우가 많고 산전 검사를 제대로 받지 못해 적절한 출산 준비 없이 신생아를 출산하게 되어 미숙아의 빈도가 높고 이로 이한 주산기 합병증이 많다. 또한 신생아가 미혼모에게서 출생하게 되므로 친부모에게 양육되지 못하고 입양되거나 아동 보호 시설에 위탁되는 경우가 많아 사회적 부담이 증가하게 된다. 따라서 이런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청소년에 대한 피임 교육과 함께 임신에 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여 임신이 된 경우 적절한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사회 지지가 필요하겠다.

      • KCI등재후보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에서의 신생아기 사망률 및 이환율

        허주선,김규리,김윤주,신승한,이재명,이주영,손진아,이진아,최창원,김이경,김한석,김병일,최중환 대한신생아학회 2012 Neonatal medicine Vol.19 No.1

        Purpose: This study was aimed to evaluate the neonatal mortality and morbidity of infants affected by twin-twin transfusion syndrome (TTTS) compared to the control twins matched for gestational age. Also the perinatal outcomes of donor parts of TTTS twins with their counterpart recipients were compared. Methods: A retrospective case-control study was conducted from infants bor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hildren’s Hospita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between April 2005 and July 2011. Eighteen pairs of TTTS infants were allocated to the TTTS group. The control group consisted of 36 pairs of twin infants unaffected by TTTS who were matched for gestational age. Neonatal deaths and morbidities were recorded. Results: The mortality in TTTS group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control group (27.8% vs. 4.2%, P=0.001). The incidence of acute renal failure (41.2% vs. 9.7%, P<0.001), cardiac ventricular hypertrophy (31.3% vs. 2.9%, P<0.001), congestive heart failure (45.7%vs. 5.6%, P<0.001), grade ≥2 intraventricular hemorrhage (33.3% vs. 11.1%, P=0.012) and grade ≥2 periventricular leukomalacia (24.2% vs. 2.8%, P=0.001) were significantly higher in TTTS group than control group.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mortality and morbidities between donors and recipients except significantly higher incidence of acute renal failure in donors (70.6%vs. 11.8%, P=0.001). Conclusion: Twin infants affected by TTTS have higher risk of neonatal death and several severe morbidities. These results indicate that alert monitoring and checking about possible morbidities are very important in newborns with TTTS and early intervention is critical for improving the overall outcome of the affected infants. 목적: 분만 후 생존한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 환자군과 주수를 짝지은 대조군을 비교함으로써 쌍생아 수혈 증후군의 신생아기 사망률 및 이환율을 분석하고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 내의 공혈자와 수혈자 간에도 사망률과 이환률을 비교하여 이를 토대로 쌍생아 수혈 증후군 환자의 진료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 방법: 2005년 4월부터 2011년 7월까지 서울대병원 어린이병원과분당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환아를 대상으로 환자-대조군 연구를 시행하였다. 총 18쌍의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 환자와 36쌍의 주수를짝지은 쌍생아 대조군을 대상으로 후향적으로 신생아기 사망, 합병증에 대해 의무 기록을 고찰하였다. 결과: 쌍생아 간 출생 체중, 혈색소 차이는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에서 대조군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29.9% vs. 10.1%, P<0.001; 0.2g/dL vs. -0.3 g/dL, P=0.024). 신생아기 사망률은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에서 유의하게 높았다(27.8% vs. 4.2%; P=0.001). 두 군간 신생아기 이환율을 비교하였을 때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에서 유의하게 높게 나타난 것은 급성 신부전(41.2% vs. 9.7%, P<0.001), 중등도 이상의 삼첨판 역류(12.5% vs. 1.4%, P=0.033), 심실 비대 (31.3% vs. 2.9%, P<0.001), 울혈성 심부전(45.6% vs. 5.6%, P<0.001), 2단계 이상의뇌실내 출혈(45.7% vs. 5.6%, P<0.001), 2단계 이상의 뇌실주위 백질연화증(24.2% vs. 2.8%, P=0.001)이었다.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 내의공혈자와 수혈자 간에 신생아기 사망률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으며, 두 군 간에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던 합병증은 급성신부전(70.6% vs. 11.8%; P=0.001)이었고 그 외 심부전, 뇌실내 출혈,뇌실주위 백질 연화증을 포함한 다른 합병증에는 차이가 없었다. 결론: 쌍생아간 수혈 증후군 환아는 그렇지 않은 쌍생아에 비해신생아기 사망률 및 몇 가지 중대한 신생아기 질병 이환율이 유의하게 높았다. 따라서 출생 후 환아의 혈역학적 변화 및 발병 가능한 합병증에 대해 집중적으로 감시, 관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발병시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환아의 전체적인 예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