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국내 주요 산부인과 학술회지에 인용된 참고문헌의 정확성

          김영태,김재욱,모형진 대한산부인과학회 1999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42 No.5

          목적: 본 연구의 목적은 4개의 국내 주요 산부인과 학술회지에 실린 논문에 인용된 참고문헌의 정확성을 평가하고, 출처표기오류의 내용을 분석함에 있다. 연구 대상 및 방법: 1997년에 발간된 대한산부인과학회잡지, 대한부인종양콜포학회잡지, 대한주산의학회잡지, 대한불임학회잡지에 실린 모든 논문을 대상으로 하여, 각각의 학술회지에서 15편씩 총 60편의 논문을 무작위 추출하였다. 참고문헌의 원전을 입수하거나, 원전의 입수가 불가능한 경우는 의학문헌 검색도구를 통하여 정확한 서지사항의 확인이 가능한 경우에 한해 참고문헌의 정확성을 평가하고, 출처표기오류의 유형을 분석하였다. 결과: 60편의 논문에서 인용된 참고문헌은 총 1264개이고, 이중에서 원전의 입수 또는 정확한 서지사항의 확인이 가능한 1060개[83.9%]에 대하여 출처표기오류를 조사하였다. 출처표기오류 조사대상 참고문헌 중 56.0%인 594개에서 출처표기오류가 발견되었다. 가장 낮은 오류율을 나타낸 학술회지는 대한산부인과학회잡지로 52.6%였고, 가장 높게 조사된 것은 대한주산의학회잡지로 58.8%였으며, 4개의 학술회지의 참고문헌의 오류율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분산분석, p=0.4678]. 국외참고문헌의 경우는 58.3%에서 출처표기오류가 조사되었고, 국내참고문헌의 경우는 35.0%의 오류율을 보여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t 검정, p=0.0003]. 인용된 참고문헌의 수에 따라 분류한 논문의 출처표기오류율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분산분석, p=0.6942]. 출처표기오류를 유형별로 분석하여 보면, 저자명 302개[50.8%], 제목 300개[50.5%], 잡지명 90개[15.2%], 쪽수 45개[7.6%], 권수 43개[7.2%], 발간연도 18개[3%] 순으로 조사되어, 저자명과 제목에서 오류가 많았다[분산분석, p=0.0001]. 결론: 국내의 주요 산부인과 학술회지에 실린 논문에 인용된 참고문헌은 출처표기오류가 많으며, 산부인과 학술회지의 질적 향상을 위하여 논문의 투고인을 비롯하여 학술회지의 발행인과 편집인 등은 참고문헌의 정확성을 높이도록 노력해야 한다. Objectiv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ssess the accuracy of references in articles published in four major Korean journals in Obstetrics and Gynecology. Methods: All articles for the year 1997 of Korean Journal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Korean 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and Colposcopy, Korean Journal of Perinatology, and Korean Journal of Fertility and Sterility were examined. 60 articles[15 articles per journal] were randomly selected. Each reference was verified either from the original source or from other indexing tools if the original was unavailable. Reference accuracy in the selected articles was evaluated and types of citation errors were analyzed. Results: The references from 60 articles were 1264, and 1060 references were evaluated for reference accuracy. Overall rate of inaccurate reference was 56.0%. The lowest inaccuracy rate was 52.6% from Korean Journal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and the highest was 58.8% from Korean Journal of Perinatology. The rate of reference inaccuracy was 58.3% in foreign references and 35.0% in domestic references. The types of citation errors were ranked as followed : inaccurate author, 302[50.8%]; inaccurate title, 300[50.5%]; inaccurate journal, 90[15.2%]; inaccurate page, 45[7.6%]; inaccurate volume, 43[7.2%]; inaccurate year, 18[3%]. Conclusion: This study showed that rate of inaccurate reference in four major Korean journals in Obstetrics and Gynecology was fairly high. It is necessary that contributors and editors should make more efforts to enhance the reference accuracy.

        • KCI등재

          원저 : 의료분쟁조정법 중 산과 무과실보상 제도가 산부인과 전문의의 향후 진로에 미치는 영향

          오수영 ( Soo Young Oh ), 권자영 ( Ja Young Kwon ), 신정호 ( Jung Ho Shin ), 김암 ( Ahm Kim ) 대한산부인과학회 2012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55 No.7

          목적: 우리나라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율은 최근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최근 정부는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 등에 관한 법률(이후로는 의료분쟁조정법) 중 분만과 관련된 불가항력적인 의료사고에 대해서 분만실적이 있는 의료기관이 보상금 재원의 반을 부담하라는 시행령 안을 발표하였는데 이에 우리나라 산부인과 의사들은 난감을 표하고 있을 뿐 아니라 아예 분만을 포기하려는 움직임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이런 배경하에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전국 산부인과 전공의 4년차들을 대상으로 "의료분쟁조정법 및 시행령이 산부인과 전문의의 향후 진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우리나라 산부인과 전공의 4년차 59명을 대상으로 시행되었으며 현재 발표된 의료분쟁조정법 및 시행령이 시행되더라도 분만 의사가 될 것인가에 대한 질문 등을 포함하였다. 결과: 본 설문 조사 결과 90% 이상이 시행령 발표 이후 산부인과 전문의 취득 후 분만 의사가 되는 것에 대해서 부정적인 시각으로 전환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결론: 현재 발표된 의료분쟁조정법 및 시행령은 향후 우리나라의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율 감소를 더욱 악화시키고 분만 의사를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되는바, 시행령의 합리적인 시정이 절박하게 요구된다. Objective: The number of resident applicants in obstetrics and gynecology in South Korea is decreasing every year. Recently, the government legislated for obstetric no-fault compensation act which obligated obstetrics and gynecology doctors to pay for 50% of the budget to compensate for the unfavorable delivery outcome that the medical provider is not responsible for. The act was faced with obstetrics and gynecology doctors`` and in-trainees`` resentment for putting unfair financial burden on the shoulders of the medical providers and hospitals in the absence of malpractice.In light of thi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influence of the obstetric nofault compensation act on the future career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residents as obstetricians. Methods: We conducted a survey of 4th grade obstetrics and gynecology residents (n=59) on influence of the obstetric no-fault compensation act on the future career as obstetricians through questionnaire. Results: The result from this survey showed that this act has driven the residents away from providing obstetrical care in the future which will inevitably lead to lack of delivery service in the rural areas. Conclusion: We do conclude that the enforcement ordinance of the obstetric no-fault compensation act should be revised.

        • KCI등재

          의료분쟁조정법 중 산과 무과실보상 제도가 산부인과 전문의의 향후 진로에 미치는 영향

          오수영,권자영,신정호,김암 대한산부인과학회 2012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55 No.7

          목적우리나라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율은 최근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최근 정부는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 등에 관한 법률(이후로는 의료분쟁조정법) 중 분만과 관련된 불가항력적인 의료사고에 대해서 분만실적이 있는 의료기관이 보상금 재원의 반을 부담하라는 시행령 안을 발표하였는데 이에 우리나라 산부인과 의사들은 난감을 표하고 있을 뿐 아니라 아예 분만을 포기하려는 움직임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이런 배경하에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전국 산부인과 전공의 4년차들을 대상으로 “의료분쟁조정법 및 시행령이 산부인과 전문의의 향후 진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방법우리나라 산부인과 전공의 4년차 59명을 대상으로 시행되었으며 현재 발표된 의료분쟁조정법 및 시행령이 시행되더라도 분만 의사가 될것인가에 대한 질문 등을 포함하였다. 결과본 설문 조사 결과 90% 이상이 시행령 발표 이후 산부인과 전문의 취득 후 분만 의사가 되는 것에 대해서 부정적인 시각으로 전환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결론현재 발표된 의료분쟁조정법 및 시행령은 향후 우리나라의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율 감소를 더욱 악화시키고 분만 의사를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되는바, 시행령의 합리적인 시정이 절박하게 요구된다.

        • PO-OB19 : 대한민국 산모의 지카바이러스 항체 유병률

          차지민,홍수빈,김명신,박인양 대한산부인과학회 2020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Vol.106 No.-

          Objective: 지카바이러스는 임신 중 감염되면 심각한 태아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발생국으로 여행을 피하는 것뿐아니라 인구집단 별 항체 유병률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나라 인구집단에서 지카바이러스 항체 유병률에 대해 보고된 바 없다. 이에 우리는 대한민국 산모의 지카바이러스 항체 유병률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Methods: 2015년동안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를 내원한 임산부 107명을 대상으로 임신 중기 산모 혈액을 수집하였다. 지카바이러스 특이 면역글로불린 G의 항체가를 효소결합면역흡착측정법을 이용하여 측정하였다. Results: 107명 산모중에 지카바이러스 항체 양성을 보인 산모는 4명 (3.7%) 이었다. Conclusion: 2015년 대한민국 산모에서 지카바이러스 항체 유병률은 3.7% 이다. 이는 지카바이러스 예방에 대해 경각심을 갖기 시작한 2016년 이전에 지카바이러스 토착지역을 여행하여 감염되었을 가능성에 대해 시사한다. 2016년 세계보건기구의 지카바이러스에 대한 국제공중보건 비상사태 선언 이후에 지카바이러스 항체 유병률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 KCI등재

          특별기고 : 모자보건법 제14조 개정의 필요성과 방향

          김향미 ( Hyang Mi Kim ) 대한산부인과학회 2009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52 No.5

          사회의 발전과 더불어 여성의 사회참여가 증가하게 되고, 여성이 가지고 있는 자유로운 발전을 할 권리와 자기결정권에 대한 존중으로 인해 인공임신중절의 허용하자는 주장과 함께 이에 대한 찬반이 논의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낙태와 관련하여서 형법상의 강력한 규제조항에도 불구하고 실제 불법적인 인공임신중절시술이 이루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사회적으로 인공임신중절의 허용사유를 규정하고 있는 모자보건법 제14조의 개정을 촉구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자보건법 제14조의 개정방향을 제시해 보면 아래와 같다. 인간의 생명을 존중하는, 특히 태아의 생명권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그리고 의학적으로 모성에 건강상의 위해를 초래하는 합병증이 발생될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해서, 기본적으로 인공임신중절의 허용에 대해서는 반대를 한다. 인공임신중절허용시기와 관련하여 임신한 날로부터 28주 이내에 대해 임신 24주까지로 허용시기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한다. 태아측의 심한 기형 등 태아측의 사유에 대한 적응증을 허용사유에 별도로 규정하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따로 이 규정이 필요치 않으나 태아의 출생 후 생존 가능성에 대하여 충분한 고려가 필요하며, 기존의 허용사유에 태아의 병인적 사유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는 규정이 있었으면 한다. 인공임신중절의 허용사유에 있어 사회·경제적 사유에 대한 규정은 인공임신중절에 대한 자의적인 허용을 의미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신중하게 결정을 하여야 할 것이다. 기본적으로 사회·경제적 사유에 대한 허용을 반대하지만, 필요하다면 실효성이 있는 사전 상담절차의 마련으로 절차적 요건에 대한 개정이 필요하다. 모자보건법 내에 제14조의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규정이 없으므로 위반에 대한 처벌규정을 포함시켜는 문제에 대해서는 적절한 벌칙조항의 규정을 추가함으로써 생명의 보호를 한다는 취지의 목적을 달성하고 그 위반에 대한 방지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인간의 생명은 절대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고 또한 절대적으로 보호되어야 한다. 배아 역시 장차 완전한 개체로 발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존재하는 인간의 생명체이므로 보호의 필요성이 있다. 따라서 앞으로 배아의 보호에 관심을 가지고 향후 이를 위한 윤리규정이나 법적인 절차의 마련이 필요하다. According to the social development, women`s participation of social work is increased, and it is argued that artificial abortion of fetus can be accepted freely and easily as the respect of the women`s right of self-decision on reproduction. This is the conflicts of view in prolife and prochoice. In Korea, there is the strong forbidden clause of criminal law about abortion. But in reality, a lot of illegal abortion are performed despite of the permissible clause in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So I reviewed and recommended the revision of Article 14 in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to the active direction. I am basically opposed to abortion for human dignity especially the right to life of fetus and the prevention of the mother`s health from the complication of abortion procedure. The permissible period of abortion must be shortened from gestation 28 weeks to gestation 24 weeks. The reason of severe fetal abnormality need not to be inserted to the permissible clause to abortion, but it is desirable that the meaning of that reason should be included. The socioeconomic reason of the permissible clause to abortion could mean the permission of abortion. So I object to adding the socioeconomic reason for artificial abortion to the revised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But if needed, it is necessary to prepare for the effective procedure on consultation before abortion. I agree to the revision of the penalty provision against illegal abortion for the purpose of protecting life and preventing the illegal abortion. It is rightful to prevent human life and keep the value, and in addition, we must concern to the prevention of embryos who have the potential to the individual in the future. So I think that it is necessary to prepare the ethical guidelines or the regulations for the protection of embryos.

        • KCI등재

          임상연구 : 지정수혈 교육 후 환자의 이해도와 순응도

          김태희 ( Tae Hee Kim ), 이해혁 ( Hae Hyeog Lee ) 대한산부인과학회 2010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Vol.53 No.3

          목적: 우리나라에서 2007년 대한혈액원의 발표에 의하면 혈액 부족률은 22%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이러한 원인으로는 말라리아 지역의 확대와 군인 헌혈자 수의 감소와 최근 신종 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혈액 수급이 영향을 받게 되었다. 이런 혈액 부족현상을 극복하고자 하는 방안으로 지정수혈에 대한 교육을 통해 지정수혈을 활성화하여 혈액의 안정적인 확보를 하기 위해 본 연구를 시행하였다. 연구 방법: 2008년 3월 1일에서 2008년 9월 20일까지 대학병원 산부인과에 내원한 고위험 임신부 64명을 대상으로 지정수혈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전후의 설문 조사를 시행하고 지정수혈을 시행하였다. 또한 산부인과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 50명을 대상으로 지정수혈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하였다. 결과: 지정수혈 교육과 설문에 응한 임신부들의 나이는 31.5±4.4 (median 30, range 24~42)세였으며, 임신력은 2.3±1.5회였다. 분만 당시의 임신주수는 37.4±2.9주였다. 11명의 임신부에서 지정수혈을 시행하였으며, 6명의 임신부가 지정수혈에 의한 수혈을 시행하였고, 지정수혈을 시행하였으나 수혈을 받지 않았던 임신부 5명의 남은 13 파인트는 모두 제 3자인 타인에게 양도 하였다. 임신부의 교육 후의 지정수혈에 대한 인식도는 "대체로 만족한다" (52.8%)의 긍정적인 인식의 전환으로 나타났다. 지정수혈 후 의료진의 만족도는 대체로 만족한다 (71.0%)로 나타나 환자가 느끼는 만족도보다 높게 나타났다. 결론: 지정수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헌혈 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나 좀 더 광범위한 연구가 향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Objective: According to an analysis of data from the Korean Red Cross in 2007, the blood deficiency rate in Korea is approximately 22%, which is the highest level worldwide. To overcome a deficiency in the blood supply, we performed education about directed blood donation and transfusion. Methods: We provided education about direct blood donation and transfusion to 64 high-risk pregnancies of all deliveries in our hospital between March 2008 and September 2008. After providing education, we administered a questionnaire about the recognition of direct blood donation and transfusion. We surveyed 50 cases of our obstetricians, gynecologists, and nurses about satisfaction of directed blood donation. Results: The mean age was 31.5±4.4 years (range, 24~42 years; median, 30 years), the mean gravidity was 2.3±1.5, and the mean gestational age was 37.4±2.9 weeks. Eleven gravidas performed direct blood donation, and six women received direct blood donations. Thirteen units of directed blood donations remained after transfer to other patients. After providing education, we administered a questionnaire to gravidas, doctors and nurses; 52.8% and 71.0% were generally satisfied based on questions about recognition of direct blood donation, respectively. Conclusion: Our data demonstrates that education about direct blood donation is cost effective and helpful in supplying blood in high-risk pregnancies.

        • 일반부인과학 : 내시경 수술의사의 통증에 관여하는 인자 분석과 이에 대한 인체공학적 솔루션

          ( Sa Ra Lee ), ( In Ae Jang ), ( Seong Beom Cho ), ( Hye Won Chung ) 대한산부인과학회 2012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Vol.98 No.-

          근래 부인과 수술의 대부분이 내시경 수술로 전환되면서 환자측으로는 많은 이점이 있으나, 수술 집도의에겐 근육의 피로도나 통증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개복술용으로 고안된 수술장에서 내시경 수술이 진행되고, 인체공학적 수술환경 조성에 관한 guideline이 발표된바 있으나 잘 알려지거나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생각될 수 있다. 이에 산부인과 내시경 수술 집도의의 통증에 관한 설문지를 통해 통증의 빈도와 이에 영향을 주는 인자를 조사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고자 하였다. 방법: 2011년 5월 한 달간 대한산부인과 내시경학회 회원 중 177명의 내시경 수술 집도의를 대상으로 이메일로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설문지는 집도하는 내시경 수술의 종류 및 건수, 수술대, 내시경 수술 모니터, 발페달 및 신체 각 부위의 통증에 관한 문항과 인체공학적 가이드라인에 대한 지식에 관한 총 21문항으로 구성하였다. 내시경 수술 집도의를 대상으로 내시경 수술로 인한 통증의 빈도와 양상, 이를 유발하는 요인을 분석하였다. 결과: 산부인과 내시경 수술의사의 통증호소 부위는 어깨가 가장 많았고(중등도 이상의 통증, 61%) 손목과 손가락, 허리, 목의 통증 순이었다. 어깨의 통증과 가장 연관성이 있는 인자는 수술대의 높이와 모니터의 높이였다. 모니터의 위치가 목의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위치인 경우가 대부분 (83%)였다. 그러므로 기존의 개복술용 장비 특히 수술대 및 모니터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비용효과적으로 인체공학적 수술 장을 조성하는 방안을 고안하기 위해 인체공학적 내시경수술용 발판을 개발하였다. 결론: 산부인과 내시경 수술의사의 가장 많은 통증 호소 부위는 어깨였으며 수술대 및 모니터의 높이와 가장 연관성이 높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체공학적 내시경 수술용 발판을 개발하였다.

        • 제 98차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개회식 : 학술상 (모체태아의학)

          조아라 대한산부인과학회 2012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Vol.98 No.-

          이번 연구의 목적은 정상임신군과 임신성 당뇨임신군의 비교를 통해 자궁내 환경의 차이가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연구방법: 2004년 1월부터 2009년 6월까지 이화여자대학교 목동병원 산부인과에서 35주 이후에 분만한 정상 산모군204명과 임신성 당뇨로 진단받은 산모 204명을 대상으로 하여 연구를 시행하였다. 임신성 당뇨로 진단받은 204명의 산모 중에서 118명은 식이조절만으로 혈당을 조절하였고, 나머지 86명은 임신 기간 동안 인슐린을 투여 받았다. 분만 시 제대정맥혈액을 채취하여 원심분리 후, 효소면역측정법(enzyme-linked immunosorbent assay)을 사용하여 제대혈액 내 adiponectin의 농도를 측정하였다. 결과: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는 정상임신군에 비해 임신성 당뇨로 진단받은 임신군에서 더 높은 수치를 나타내었다( P= 0.02). 정상임신군과 임신성 당뇨임신군 모두에서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는 남아에 비해 여아가 높은 수치를 보였다( P= 0.04, P= 0.03). 정상임신군에서 임신 주수와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는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r =0.2374, P= 0.0129). 출생 시 주수와 성별을 보정한 경우, 정상 임신군에서 출생 시 체중과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는 유의한 연관성이 없었다( P. 0.05). 임신성 당뇨를 진단받았던 임신군에서, 식이 조절만으로 혈당을 관리한 군과 인슐린치료를 받은 군의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P. 0.05). 결론: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가 정상임신 및 임신성 당뇨임신군 사이에서 차이를 보이고, 성별 간 두형태성을 나타내는 것은 이들의 자궁내 환경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임신성 당뇨임신군 및 여아에서 높은 제대혈내 adiponectin 농도를 보이는 것은, 이들의 증가된 지방 축적도를 반영한 결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