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인문학의 기반으로서의 언어와 『인문언어』

        박충연 국제언어인문학회 2017 인문언어 Vol.19 No.1

        국제언어인문학회는 언어연구의 외연 확장을 도모하며 언어와 상징, 기호에 직간접적으로 관련되는 문학, 건축학, 교육학, 철학, 연극학, 코퍼스, 정보학, 고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연구를 통해 학제간 연구를 모색해 왔다. 그러나 현 한국연구재단의 세분된 분류 체계에서는 ‘기타인문학’ 외에 분류될 항목이 없어 이 글을 통해 인문언어의 성격과 연구범주를 선명하게 밝히고자 하였다. 인문언어를 인문학적 통섭을 상징하는 용어로 택한 것은 20세기 후반 이후 언어가 인문학의 기반 요소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인문언어가 통섭을 지향하는 연구 범주는 한국연구재단 학문연구 분야대분류 체계인 인문학, 사회과학, 복합학, 예술체육학에 속한 중분류 분야 중다음과 같은 것을 들 수 있다. 1) 인문학: 문학, 언어학, 철학, 종교학, 역사학, 통역번역학, 사전학, 2) 사회과학: 심리과학, 인류학, 인지과학, 교육학, 신문방송학, 3) 복합학: 문헌정보학, 인지과학, 감성과학. 학제간연구, 4) 예술체육학: 음악학, 디자인, 사진, 연극, 영화. 이 외에도 소통이나 표현과 관련되고타학문 분야와 연계하여 연구된 글은 편집위원회의 회의를 통해 폭넓게 수용되어야 할 것이다.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Humanistic Studies in Language has sought interdisciplinary and coalescent research on Humanities since its inauguration in 2000. As language has been claimed as the cornerstone of humanistic studies since late 20th century, the association has kept the course in its midstream. This paper is an attempt to clarify the range of fields to be included in Lingua Humanitatis, the official journal of InAHSL, as its extended fields of research, including the related intermediate fields as classified by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as follows; 1) Humanities: literature, linguistics, philosophy, religion, interpretation, translation, and lexicology, 2) Social Sciences: psychology, anthropology, education, and communication, 3) Interdisciplinary Studies: information, cognitive and affective sciences, and 4) Arts and Athletics: musicology, design, photography, theater, and film. More subfields may also be included upon the discussion and decision by the Editorial Board of the Association.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 언어학의 정체성에 대한 인식론적 성찰

        김성도 국제언어인문학회 2003 인문언어 Vol.5 No.-

        In this paper I am arguing in favour of more vigilance on the part of the Korean linguistics’ melieu and, if deemed necessary, a more solid epistemological foundation of the Korean Linguistics. The purpose of this work consist in providing some epistemological inquiry on the major orientations and tendencies which are manifested in the reception of western linguistic theories. I might call this point of view as a critical approach to the philosophy and history of Korean linguistics. In the first section, I gave a short description of the model of the linguistic historiography which can be applied to the history of the Korean linguistics. In the second section, I am concerned with the comparative epistemology of the development of linguistic ideas produced in the West and East. In the final section, I made some critical reflections on the limits of Korean linguistics.

      • KCI등재
      • KCI등재

        Linguistic Productivity and Chomskyan Grammar: A Critique

        Bong-rae Seok 국제언어인문학회 2001 인문언어 Vol.1 No.-

        춈스키의 언어 이론에 따르면, 인간은 무한한 수의 어법에 맞는 문장을 말하고 이해할 수 있다. 언어 창조성이라고 하는 이러한 능력은 이상화된 언어 능력을 전제한다. 사람들이 실제로 언어를 사용하여 의사 소통을 할 때는 단기 기억이나 주의 집중이라는 인지 능력의 한계로 인해 이러한 창조성에 많은 제약이 따른다. 하지만 언어의 창조성은 이러한 언어 실행 능력과는 관계없는 순수 언어 능력을 고려할 때 이해된다고 춈스키는 주장한다. 충분한 시간과 기억 능력이 보장된다면, 인간 언어능력이 제약될 이유가 없다. 언어 창조성은 마치 덧셈을 하는 인간의 능력과 비교된다. 국민학교 산수를 공부한 학생은 덧셈을 할 수 있다. 덧셈 능력이 인간의 마음에 자리를 잡으면 어떤 숫자를 놓고도 덧셈을 할 수 있다. 물론 실제로 엄청난 숫자를 덧셈하는 데는 문제가 많다. 하지만 충분한 시간과 연필과 종이가 있다면 원칙상 어떤 숫자를 놓고도 덧셈을 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필자는 이러한 언어 능력이 필요 이상 이상화되었음을 중앙 삽입형 문장들을 고찰함으로써 지적하고자 한다. 중앙 삽입형 문장 (center embedded sentences) 또는 양파 문장 (onion sentences) 들은 이상화된 언어능력의 측면에서는 문법적일지 모르지만 실제로 사람들은 이 문장들을 거의 사용하고 있지 않으며 거의 이해하고 있지도 않는 문장들이다. 그 이유는, 춈스키에 의하면, 비언어적 인지 능력의 제약 때문이다. 기억력이나 주의 집중력이 모자라서 그런 문장을 잘 쓰지 않지만 그런 조건이 따라 주면 그런 문장들이 무엇을 뜻하는 지 다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문법적인 문장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언어 창조성에 대한도전이 될 수 없다고 그는 주장한다. 필자는 이 문장들이 단순한 단기 기억이나 주의 집중의 문제가 아니라 실제로 인간 언어 능력의 제약을 보여 줄 수 있는 인지적 조건들을 보여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인간의 언어 능력이 무한수의 문장을 구성하고 이해할 수 있다는 주장은 언어 능력의 인지적 제약을 고려하지 못한 주장이다. According to Chomskyan grammar, humans can generate and understand an unbounded number of grammatical sentences. Against the background of pure and idealized linguistic competence, this linguistic productivity is argued and understood. In actual utterances, however, there are many limitations of productivity but they are said to come from the general constraints on performances such as capacity of short term memory or attention. In this paper I discuss a problem raised against idealized productivity. I argue that linguistic productivity idealizes our linguistic competence too much. By separating idealized competence from the various constraints of performance, Chomskyan theorists can argue for unlimited productivity. However, the absolute distinction between grammar (pure competence) and parser (actual psychological processes) makes little sense when we explain the low acceptability(intelligibility) of center embedded sentences. Usually, the problem of center embedded sentence is explained in terms of memory shortage or other performance constraints. To explain the low acceptability, however, we need to assume specialized memory structure because the low acceptability occurs only with a specific type of syntactic pattern. 1 argue that this special memory structure should not be considered as a general performance constraint. It is a domain specific (specifically linguistic) constraints and an intrinsic part of human language processing. Recent development of Chomskyan grammar, i.e., minimalist approach seems to close the gap between pure competence and this type of specialized constraints. Chomsky's earlier approach of generative grammar focuses on end result of the generative derivation. However, economy principle (of minimalist approach) focuses on actual derivational processes. By having less mathematical or less idealized grammar, we can come closer to the actual computational processes that build syntactic structure of a sentence. In this way, we can have a more concrete picture of our linguistic competence, competence that is not detached from actual computational processes.

      • KCI등재

        표현인문학 개요

        정대현 국제언어인문학회 2001 인문언어 Vol.1 No.-

        현대사회는 인문학을 향하여 양면성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된다. 한편으로는 현대 사회에 드리워진 어두운 모습을 보면서 인문학이 어떤 희망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기대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현대사회가 이미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다원화되고 양화되고 사물화되어 버린 현실에 대해 인문학이 무엇을 제공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품는 것이다. 소위 '인문학의 위기'라는 것은 사회가 인문학에 대해 가지는 양면성 안에 배태되어 있다고 보인다. 표현인문학(생각의 나무, 2000년, 421면)의 공동 저자들(박이문, 유종호, 김치수, 김주연, 정덕애, 이규성, 최성만)은 사회의 양면성을 이중성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 양면성을 심각한 과제로 인식하여 그 기대와 의문을 인문학이 성취하고 풀어야 하는 반성의 계기로 선택한다. 이 책은 그러한 과제를 향한 하나의 서설이다. 하나의 가능한 방향을 나타내고자 한 것이다. 공동 저자의 한 사람으로 이 책의 개요를 네 개의 명제로 제시하고자 한다.

      • KCI등재
      • KCI등재

        언어상대성 원칙의 역사 인식론적 토대 -문화 언어학을 위한 서설-

        김성도 국제언어인문학회 2002 인문언어 Vol.3 No.-

        This paper reexamines ideas about linguistic relativity in the light of new interest in the theoretical climate. The original idea is based on the incommensurability of the semantic structures of different languages. On this view, language, thought, culture are deeply interconnected, so that each language might be associated with it a distinctive world view. Throughout this work I utilize the historico-epistemological standpoint to dissect the conceptual structure of this principle. In the introduction I will of for a justification of choice of the theme. Section 1 will address some essential definition of the linguistic principle and insist on the necessity to elaborate a typological spectrum of relativism and universalism. In the second section some important landmarks of linguistic relativity were marked from Plato to Humboldt via Condillac and Herder. 1 will subdivide the relativity hypothesis into 3 theses which are interlated. In the final section the epistemological structure of the linguistic principle will be analysed in some detail by providing my exposition of Sapir-Whorf hypothesis. By way of conclusion I will present the works of Wierzbicka who demonstrated the lexicons of different languages suggest different conceptual universes. By rejecting analytical tools derived from the English language she proposed instead a natural semantic metalanguage based on lexical universals, which is made up of universal semantic primitives. In this paper we attempted to construct a general problematics of linguistic relativity, focolizing on the Sapir-Whorf hypothesis. We devided this very problematic question into its ontological and epistemological dimensions. In particular the ambivalance of Whorf's relativity is discussed in some detail. Also, an archeological survey of this subtle question on the relation between language, thinking and culture was provided. (from Aristotle to Humboldt, via Condillac and Nitzche). In conclusion this investigation underlines the necessity of preparing the cultural linguistics to enlarge the scope of contempory linguistic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