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다문화사회 한국의 사회통합과 다문화주의 정책

          김영란 ( Young Lan Kim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3 한국사회 Vol.14 No.1

          한국은 이주민의 증가와 함께 그동안 경험하지 않았던 다인종·다민족과 공존해야 하는 사회가 되었다. 어떻게 한국사회가 그간의 동질성을 기반으로 한 사회에서 다양성과 차이를 인정하는 사회로 변화해야 하는가 하는 현실적이고도 당면한 문제에 맞닥뜨린 것이다. 다문화주의 정책은, 모든 민족과 문화가 평등하고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지지하는 정책을 말하며, 관련법과 제도를 비롯하여 프로그램 등 실천까지 포함한다. 정부는 국민과 이주민 간의 사회통합과 관련하여 다양한 법과 제도를 마련해오고 있는데, 특히 재한외국인처우기본법과 다문화가족지원법은 다문화의 이해증진을 주요 목표로 삼고 있다. 다문화사회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가적 수준에서 법, 제도 등 다문화주의 정책이 운용되어야 한다. 또한 개별적 수준에서는 다문화적 시민이 지녀야 할 지식·신념·미덕이 필요한데, 즉 다른 민족의 신념과 차이 그 자체를 인정하는 시민정신이 요구된다. 본 연구의 목적은 지금까지 한국에서의 다문화주의 정책 및 한국인과 이주민 상호간의 인식을 고찰하고 이를 기반으로 앞으로 다문화주의 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데 있다. 본 연구는 첫째, 국가적 수준에서 다문화주의 정책으로서의 법과 제도의 성격을 고찰하고 둘째, 개별적 수준에서 다문화시민의 공존과 관련하여 한국인의 이주민에 대한 인식, 이주민의 한국사회에 대한 인식을 분석했다. 그 결과 다문화주의 정책과 관련한 법의 제한성과 함께 한국인은 이주민에 대한 서열화된 차별적 태도를 지니고 있으며, 이주민도 한국사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는 다문화주의 정책은 법과 제도의 운용과 함께 한국인의 이주민에 대한 인식변화, 다문화주의에 대한 담론 확산 등이 이루어져야 함을 제시했다. As the number of immigrants are increasing, Korea should co-exist with various races and nations, even though it has never experienced such a situation before. The multiculturalism policy is the policy which supports the equal coexistence and reconciliation of all races and cultures, and it includes laws, institutes, programs and practices etc. The government has set up the law and the system for the integration between Koreans and immigrants, especially Framework Act on Treatment of Foreigners Residing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Act show that its major objective is to enhance the understanding of the multi-culture. The study, therefore, aims to examine Korean multiculturalism policies and mutual awareness between Koreans and immigrants as well. On its basis, it tries to grope for the direction of the multiculturalism policy. The study, above all, grasps the character of the laws and institutes as the multiculturalism policy on the national level. It also analyzes Korean`s recognition of immigrants and immigrant`s recognition of Korean society regarding multicultural citizen`s coexistence on the individual level.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multiculturalism policy-related law is quite limited, in addition, Koreans have their segregated attitude toward the immigrants and this leads for the immigrants to have a negative associations related to Korean society. The study, accordingly, suggests that the multiculturalism policy should adequately be involved in both a law and a system, Korean`s recognition of the immigrants should change, and the public discourse of the multiculturalism should spread extensively.

        • KCI등재

          차별 경험과 사회적 지지의 근원에 따른 혼인이주여성의 정신 건강

          박기태,김두섭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9 한국사회 Vol.20 No.1

          This research aims to examine how marriage immigrant women‘s mental health in South Korea varies by the source of social support and the experience of discrimination. This study assumes that different sources of social support have a disparate impact on the respondents’ mental health respectively. Social support from those who come from the same country could promote their mental health by providing with emotional support and information. In contrast, it could aggravate their mental health by delaying adaption to Korea. Koreans’ social support with information could contribute to their better mental health. However, marriage immigrant women‘s mental health could deteriorate when Koreans’ social support functions as a provider of social norms. Social support from immigrants with different cultural background could promote their mental health by emotional support and information, and yet cultural difference among them could decrease their mental health. The 2015 National Survey of Multicultural Families in Korea is analyzed. The results show that, after controlling for the influences of confounders, each source of social support has a different impact on marriage immigrant women’s mental health. For those who are with a discrimination experience, the effect of social support on mental health also varies by the source of social support. 이 논문은 혼인이주여성이 갖는 사회적 지지의 다양한 근원과 차별 경험이 정신 건 강에 미치는 효과에 주목한다. 혼인이주여성이 갖는 한국 내 모국인으로부터 받는 사회적 지지, 한국인에게 받는 사회적 지지, 다른 국가 출신 외국인에게서 받는 사 회적 지지의 세 근원에 따라 정신 건강이 다를 것으로 가정하였다. 모국인에게 받 을 수 있는 사회적 지지는 인종적 울타리를 통해 정서적 지지와 정보의 공유를 촉진시키기도 하지만 한국 사회 적응을 늦춤으로써 정신 건강에 두 방향으로 영향을 줄 수 있다. 한국인이 제공하는 사회적 지지는 정보 제공을 통해 적응을 쉽게 하지 만 사회 규범을 제시하여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다른 국가 출신으로부터 받는 사 회적 지지는 정서적 지지와 정보 교환을 통해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으나 의사 소통 방식의 차이는 정신 건강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 분석을 위하여 2015 다문화 가족실태조사를 사용하였다. 분석결과, 정신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통 제한 후에도 각 사회적 지지의 근원이 정신 건강에 미치는 효과는 차이가 있었다. 모국인으로부터 받는 사회적 지지는 우울을 감소시켰으나 한국인과 다른 국가 출신에게서 받는 사회적 지지는 우울을 줄이지 못하였다. 차별을 경험한 경우에도 각 사회적 지지가 정신 건강에 미치는 효과가 근원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 었다. 모국인 사회적 지지는 차별 경험이 있는 혼인이주여성의 우울에 영향을 주지 않았으나 한국인과 다른 국가 출신에게 받는 경우에는 차별로 인한 우울을 강화하 였다.

        • KCI등재

          환경과 사회 연구의 동향과 전망

          박재묵 ( Jae Mook Park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4 한국사회 Vol.15 No.1

          이 논문의 주된 목적은 한국 환경사회학 분야의 연구 동향을 살펴보고 이러한 고찰을 토대로 향후 한국 환경사회학의 전개 방향을 예측해 보는 데 있다. 이를 위한 기초 작업으로서 먼저 한국 환경사회학의 제도적 확립 과정을 고찰하였다. 여기에서는 연구자 단체의 조직화와 환경사회학 및 그 관련 과목의 정규 교육과정 진입을 주로 다루었다. 다음으로 한국 환경사회학자들의 연구 동향을 살펴보고 그 특징을 도출해 보고자 했다. 이를 위해 단행본과 함께 한국환경사회학회의 학술지「환경사회학연구」(ECO)에 게재된 논문의 주제를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한국 환경사회학자들이 자주 다룬 주제는 ‘원자력·위험·재난’, ‘대규모 개발사업’, ‘환경의식·환경행동’, ‘환경문제·기후변화’, ‘환경운동·환경갈등’, ‘환경정치’ 등이었다. 또한 한국 환경사회학의 특징으로는 환경문제의 중시, 질적 자료의 활용, 자유주의적 환경개혁론, 다양한 전공의 관점 교류, 연구자와 운동가의 소통 등이 지적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한국 환경사회학의 과제로서 학제적 연구의 정착과 현장 중심의 연구 강화를 제시하고 있다. The aims of this paper are to examine the research trends of Korean environmental sociology and to anticipate its future developments. As a groundwork for these works, we briefly examined the institutionalization of Korean environmental sociology. Here we considered the organizing process of environmental sociologists` association and the incorporation of the course of environmental sociology into the regular curricula. Nextly, we examined research trends of environmental sociology and tried to draw common characteristics of Korean environmental sociology. The most frequently dealt subjects in ECO, a representative journal in this field have been ``nuclear power, risk and disaster``,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environmental consciousness and behaviour, ``environmental problems and climate changes. And distinguished characteristics of Korean environmental sociology have been found to be ``focus on environmental problems, dependence on qualitative methodology, emphasis on environmental reforms of liberal tradition, exchange of perspectives among researchers from various fields, communications between researchers and activists. Lastly, it was suggested that Korean environmental sociologist should develop interdisciplinary research and field research.

        • KCI등재

          한국인의 사회경제적 가치관에 따른 사회경제적 지위, 기회공정성 인식, 주관적 안녕감 간의 관계

          엄승범 ( Eum Seung-bum ),김재우 ( Kim Jae-woo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21 한국사회 Vol.22 No.1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인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른 주관적 안녕감의 격차를 설명할 수 있는 연결고리로 기회공정성 인식, 그리고 이들의 관계를 중재하는 요인으로서 사회경제적 가치관에 초점을 맞춰 각각의 매개효과와 조절효과를 검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세계가치관조사 7차 한국 자료의 전체 표본에 대한 구조방정식 모형을 추정하였다. 주요 발견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한국인의 행복은 사회계층적 위치에 의해 직접적으로 좌우되지만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수록 교육, 취업, 직장에서의 승진 승급, 정규직화에 있어서 더 공평한 기회가 주어져 있다고 평가하며 그 결과 행복감과 삶의 만족도가 증가한다. 둘째, 자유로운 경쟁 속에서 노력을 통해 성공할 수 있다는 가치관을 가질수록 사회계층에 따른 기회 불평등 인식의 격차가 완화되며 지각된 공정성과 주관적 안녕감의 정적 관계 역시 약화된다. 셋째, 소득이 노력한 만큼 차등적이어야 한다는 신념이 강하거나 또는 생계에 대한 개인의 책임을 중시하면서 국가에 의한 소득 재분배를 부정적으로 볼수록 주관적 안녕감은 기회공정성 인식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 이처럼 한국사회에서 기회의 평등을 추구하는 것은 사회경제적 지위에 의한 행복 불평등을 부분적으로 완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다. 나아가 본 연구는 경쟁과 노력의 미래 가치가 보장받지 못한다면 사회계층을 따라 기회공정성 인식은 물론 주관적 안녕감의 격차가 심화될 수 있으며, 생계의 책임을 개인에 두지 않고 소득 재분배를 지향하는 경우 한국인의 행복과 삶의 만족이 기회공정성을 둘러싼 평가로부터 보다 자유로워질 것이라는 시사점을 남긴다. The purpose of the current study is to examine the mediation effect of perceived equality of opportunities as a link that can explain socioeconomic disparities in subjective wellbeing and also the moderation effect of socioeconomic value systems in search for intervening conditions. To this end, we estimate a structural equation model using the 7th wave of the World Values Survey data for a representative national sample of Korean adults. First, we found that the happiness of Koreans is directly affected by their social class position, and a part of SES-based subjective wellbeing is attributable to differences in the perceived equality of opportunities across education, employment, promotion, and the transition of fixed-term to full-time workers. Second, perception of opportunity equality is less influenced by socioeconomic status and its association with happiness is weaker among those who tend to believe that competition is good and hard work, not luck or connections, brings a better life. Third, subjective wellbeing is more vulnerable to perception of opportunity equality among people who follow the equity principle or oppose income redistribution by the state in favor of individual responsibility. In conclusion, pursuing the overall equality of opportunities in Korean society seems to be one of ways in which happiness inequality across socioeconomic strata can be partially weakened. Our findings also indicate that if rewards for hard work and fair competition are not guaranteed, the gaps not only in perceived opportunity equality but also in subjective wellbeing may deepen between high and low SES groups. Furthermore, more egalitarian social values may make happiness and life satisfaction among Koreans free from the evaluation of equality in opportunities.

        • KCI등재

          연금제도와 사회적 연대

          박만섭 ( Man Seop Park ),연제호 ( Je Ho Yeon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5 한국사회 Vol.16 No.2

          복지프로그램 개혁의 틀 하에서 세계은행이 제시하는 연금개혁의 주요 내용은 바로 부과방식 연금제도의 적립식 연금제도로의 변화와 사적 연금 역할의 증대이다. 이 논문은 부과방식과 적립식 연금제도가 사회적 연대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를 고찰한다. 근대적 연대는 인민주권으로서의 근대적 민주주의와 밀접한 연관을 갖는데 이의 실현은 두 가지 현실적 문제에 직면한다. 독자적 개인들을 어떻게 무정부주의적이지 않은 관계로 포섭시킬 것인지, 자본주의의 확산과 사회의 기능적 분화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배제의 증가를 어떻게 감축시킬 것인지가 바로 그러한 문제들이다. 이의 해결은 근대 헌정국가 틀 하에서의 사회복지국가의 존재를 전제로 한다. 어떠한 복지제도가 사회적 연대를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사회적 배제, 즉 사회의 프롤레타리아화를 감소시켜야 하고 이를 위해 운영에 있어서의 사회적 약자들의 정치적 참여를 가능토록 해야 한다. 제도의 특성상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부과방식이 적립식 연금제도보다 더 우수하다. 특정 기간 세대 간 소득 이전에 기반하는 부과방식 하에서는 개인의 연금의 시장 의존성이 약화된다. 반면 적립식 하에서 개인의 연금은 스스로의 연기금을 매개로 하는 스스로의 저축에 기반하고 연기금은 금융시장에 의존적이기 때문에 시장의존성이 더욱 크다. 또한 연기금은 역사적으로 사회적 배제의 증가를 낳았던 신자유주의적 금융화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즉, 부과방식이 적립식 연금제도에 비해 사회적 배제의 감소에 더욱 효과적이다. 부과방식 연금제도는 궁극적으로 정치적 의사결정에 의존적이므로 중요한 결정에 있어 개인들의 민주적, 정치적 참여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여지가 커진다. 적립식 연금제도 하에서는 연기금의 운영이 소수의 투자전문가에게 위임되고 수익률이 가장 중요한 목표가 되기 때문에 연금제도에 대한 민주적 통제가 약화된다. 또한 적립식 연금제도 하에서 개인들이 스스로를 (금융)투자자로 동일시하는 주체화 과정이 발생하여 연금에 대한 민주적 통제에 대한 개인들의 관심이 더욱 감소할 것이다. 이 때문에 연금제도가 사회적 배제를 방지하는 역할이 약화될 수 있을 것이다. 사회의 프롤레타리아화의 방지, 제도와 민주주의와의 연관성 모두에 있어 부과방식이 적립식 연금제도보다 더욱 우수한 결과를 낳을 수 있는 제도이므로 전자가 사회적 연대 Pension reform proposed by the World Bank under the rubric of reforming the state welfare program consists mainly of change from the Pay-As-You-Go (PAYG) system to the Funded pension system and the increased role of private pensions. This paper investigates how the two different pension systems will affect social solidarity. Modern solidarity is closely related to modern democracy as people’s sovereignty, and its realization is faced with two problems in reality: how to comprise individuals in a non-anarchistic way and how to decrease social exclusions which are on the increase due to the spread of capitalism and the functional diversification of the society. A solution to these problems presupposes the existence of a social welfare state in the modern constitutional framework. That is, a welfare system can promote social solidarity by decreasing social exclusions, which is to say to decrease the proletarianization of the society, and by making possible the political participation of the socially disadvantaged. In both of the above aspects, the PAYG system is superior to the Funded system. The PAYG system, which is based on income transfer between successive generations, has the effect of weakening the dependence of an individual’s pensions on the market; the opposite is the case for the Funded system. Also, the PAYG system has wider room for individuals’ participation in the political processes, as the working of pension in this case ultimately hinges upon political decisions; in contrast, the Funded system, where funds are managed by a few specialists and the rate of return is the highest concern, weakens democratic controls of the pension system. All in all, the PAYG system seems more appropriate to the fundamental aim of the welfare state, which is nothing but to increase social solidarity.

        • KCI등재

          사회적 딜레마 강의실 실험 사례 연구 : 협력적 규범의 영향 요인 탐색

          김재우 ( Jae Woo Kim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5 한국사회 Vol.16 No.2

          협력의 문제와 사회적 딜레마 이론은 사회학의 주요 질문들과 연계되어 있으며 현실의 다양한 사회문제들에 대한 유용한 시각을 제공하지만 국내 사회학 분야에서 이에 관한 연구나 교육은 부족한 실정이다. 본 연구는 사회학 입문 수준의 강의에서 실제로 구현된 교실 실험을 제시하고 결과를 분석함으로써, 죄수의 딜레마 상황에서 협력적 규범의 생성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살펴보고 사회적 딜레마 학습의 교육학적 의의를 토론한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상대방을 도와주더라도 참가자는 또 다른 사람으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하는 비대칭적 관계에서도 집단 간 경쟁과 직접적 의사소통은 협력적 행동을 촉진하였다. 반면 반복되는 관계에서의 직접적 상호성이나 상대방에게 호의적인 이웃에게만 협력하는 형태의 간접적 상호성을 통한협력의 확산은 나타나지 않았다. 강의실 실험을 통한 사회적 딜레마 수업과 사례 토론은 사회학의 핵심 개념들에 대한 체험과 발견을 통한 학습이라는 측면과 시민적 가치와 태도를 강조하는 시민성 교육의 측면에서도 잠재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 The issue of cooperation is closely related to key questions in the discipline of sociology while social dilemma theories provide a useful perspective on various real-world social problems. However, they have not yet received adequate scholarly attention among Korean sociologists in terms of research and teaching. Demonstrating how to conduct a simple classroom quasi-experiment in an introductory sociology course to analyze the simulated data, the current study intends to identify determinants on the development of cooperative norm in the context of Prisoner``s Dilemma and then discuss some pedagogical implications of learning social dilemma. The main results indicate that intergroup competition and direct communications tend to facilitate cooperative behavior even in an asymmetric relation where the focal player in a cyclic network who helps an adjacent co-player on one side can expect cooperation only from another co-player on the other side. By contrast, we fail to observe the diffusion of cooperation through either direct reciprocity in repeated interactions or a form of indirect reciprocity by which it means that the focal player cooperates only her adjacent neighbor with good image. Teaching cases of social dilemma by using classroom experiment potentially contributes to learning by doing and discovery of some sociological core concepts and further to citizenship education highlighting civic values and attitudes.

        • KCI등재

          한국의 재생산 위기와 케어레짐의 재구조화

          김규찬 ( Gyuchan Kim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20 한국사회 Vol.21 No.1

          이 논문은 지속적으로 심화되어온 한국의 재생산 위기의 양상과 원인을 진단하고, 이를 극복하고자 시도하는 과정에서 한국 케어레짐이 어떻게 재구조화되어 왔는지 분석하는 연구이다. 케어(care)는 2000년대 중반이후 한국 복지국가 변동의 핵심이며, 케어의 제도화는 국가적 차원의 재생산 위기에 직면하여 포괄적 케어개혁을 통해 대응해온 결과이다. 정부는 거시적 차원과 미시적 차원에서 케어의 책임과 비용을 재분배함으로써 가족과 여성의 케어 부담을 완화하고, 이것이 궁극적으로 출산율의 점진적 회복으로 이어지도록 의도하였다. 지난 십여 년간 한국 케어레짐은 거시적 차원에서는 국가가 제도도입과 개선, 재정투입 확대, 규제 강화를 통해 더 큰 케어의 책임을 맡기 시작했다. 한국정부는 아동과 의존적 노인들을 위해 특히 시설중심 케어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케어의 탈가족화를 시도해 왔다. 그러나 케어의 사회화 정도는 대상집단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미시적 차원에서는 양성평등 아젠다를 케어의 영역까지 확대하여 가정내 여성의 케어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가정내 여성과 남성의 케어 부담을 유사한 수준으로 재분배하는 데는 이르지 못했다. 종합해 볼 때 한국 케어레짐은 제한된 수준이나마 공공성이 강화된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음이 포착된다. 그러나 결혼과 출산에 대한 인위적이고 도구적 접근은 그 한계가 명확해진 상황에서 케어정책 패러다임의 전환은 불가피해 보인다. 재생산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케어레짐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국가에 의한 직접적인 케어서비스 제공도 중요하겠지만, 개인과 가족이 일과 케어를 양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사회경제적 불이익을 당하지 않고 ‘케어(의 시간)를 선택할 자유’를 보다 폭넓게 보장할 필요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nature of reproductive crisis in South Korea(Korea hereafter) and analyzes how the Korean welfare state has responded by reforming its care regimes since the mid-2000s. Drawing on statistical data and governmental policy literature, the paper firstly discusses the reproductive crisis the Korean society is facing in terms of ‘care crisis’ in essence caused by the deteriorating care deficit through socio-cultural and economic changes over decades. Then the paper examines in what ways those social changes have exacerbated the care crisis in Korea from both demand and supply sides. By utilizing the care regime framework by Daly and Lewis(2002), the paper goes on to analyze the Korean care reform since 2005. The approach is two-dimensional. On the macro-level, the paper investigates how care responsibility has been redistributed among family, the market and the state through a combination of childcare and eldercare policies. On the micro-level, the paper investigates in what way care work is rebalanced between family members, notably between mothers and fathers by a set of parental leaves and work-home reconciliation policies. It was discovered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been to some degree successful in reducing the care burden of family by increasing the responsibility of the state; however, the degree of care socialization differs between the cases of childcare and eldercare. Regarding the care rebalancing between family members, the policy effects are currently limited to enhancing work-home reconciliating of women. Lastly, the paper suggests that individuals and families should have more freedom to choose to ‘care’ as well as ‘work and care’ without being socially and economically disadvantaged.

        • KCI등재

          가족사회학 연구의 동향과 전망

          함인희 ( In Hee Hahm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4 한국사회 Vol.15 No.1

          이 글은 지난 50여년의 가족사회학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현재의 위상을 성찰해보고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함을 목적으로 한다. Ⅱ장에서는 가족사회학 연구 분야의 흐름을 시대별 주제별로 간략히 개관해보고 Ⅲ장에서는 가족사회학 연구의 미래 동향을 전망하는 가운데 연구의 활성화를 위한 제언과 더불어 새로운 연구 주제의 개척 가능성을 타진해볼 것이다. 지난 시기의 성과를 간략히 정리해보면 첫째, 가족사회학 분야는 1970년대 전반까지 완만한 성장을 보이다 1970년대 후반 이후부터 양적 측면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면서, 연구주제의 다양화 및 시기별 부침(浮沈)을 보여주고 있다. 1970년대까지는 가족기능, 전통적 친족제도 및 동족, 가족계획, 신라·고려·조선시대 가족 등을 주제로 한 연구가 주를 이루었으나, 1980년대 이후부터는 가부장제에 대한 여성학적 논의, 가족주의, 성과 사랑, 부부중심적 가족관계의 특성, 주부의 삶에 대한 관심, 계급별 가족 특성, 가족문제 및 가족정책, 사회 구조와 가족과의 관계 및 가족의 변화양상, 가족이론 및 방법론, 그리고 북한가족등이 새롭게 연구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연구 주제로 부상하고 있다. IMF 외환위기를 거치며 21세기로 들어서면서는 가족을 바라보는 시선이 확장되면서 저출산 고령화와 연계된 위기의식, 결혼이주가족의 증가, 가족과 시장 나아가 가족과 국가의 관계 등이 가족사회학 영역으로 포섭되고 있다. 더불어 사회사 분야의 지속적 발전에 힘입어 가족사 분야 연구도 성과를 축적해가고 있으며, 보다 비판적 갈등적 시각에서 가족을 조망하는 연구 또한 다수 등장하고 있다. 현재 주목할 만한 가족사회학의 쟁점으로는 가족 위기를 둘러싼 해체 및 재구조화 논쟁, 전통적 가족주의와 탈근대적 개인화의 충돌 그리고 대안적 가족양식이 현재의 가족제도에 던지는 함의 등을 살펴보았고, 향후 과제로는 학제적 연구 모색 및 정책 지향성 강화 그리고 가족과 국가의 관계, 가족의 초국성 등 가족 연구 주제의 지평 확대와 다양한 연구 자료의 발굴 및 방법론 개발 등을 제안하였다. This paper intends to review the academic achievements for the last 50 years of the sociology of family, and to suggest the future research agenda. Chapter Ⅱ briefly outlines the flows of the research topics during the specific periods, and chapter Ⅲtries to propose how to enrich the family studies from the interdisciplinary perspective. First, the number of the articles and the books of sociology of family areas showed the slow growth until 1970`s, since then recorded significant developments. Until 1970`s, main research agenda were mainly limited to the such topics as the family function, traditional kinship system, and the family of Shinla, Korea, and Yi dynasty. However, after the 1980s research subjects moved toward more diverse interests such as the feminist critic of the patriarchy, familism, sex and love, conjugal family`s distinguishing features, full-time housewifery, family`s class background, family problems and family policy, relations between the social structure and family life, family theories and methodologies, and the North Korean family etc.. Beginning of the 21C, family studies embrace more broad concerns like crisis of the low fertility and the rapid ageing, increment of the multicultural families, the relationship between family and the state, and the market etc. Also the outstanding developments of family history area should be noted. Recently a couple of debate topics emerged from the academic community. The family disruption vs. family restructuring debate is a typical example, and the collision between traditional familism and postmodern privatization, and the meaning of alternative life style are another examples. Interdisciplinary approaches to the family studies, focusing on the family policy issues and the transnational aspects of families, and digging up new type of research data and methodology are suggested as the future research agenda.

        • KCI등재

          `동원된 가족주의`의 시대에서 `가족 위험`의 사회로

          김혜영 ( Hye-young Kim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6 한국사회 Vol.17 No.2

          이 연구는 한국의 사회변동 과정에 가족이 어떻게 조응해왔는가를 살펴보고 있다. 가족변화를 초래하는 주요한 사회변동의 기점을 1997년 IMF 전후로 대별하고 있는데, 첫 번째 단계는 1997년 이전까지의 시기로 강력한 국가주도의 산업화 전략에 가족이 동원되고 포섭되면서 가족주의가 강화, 변형되어왔다는 특징을 갖는다. 반면, 경제위기 직후 두 번째 국면에서는 신자유주의가 가족 삶을 관통하면서 가족자율성이 더욱 잠식되는 시기로 보고 있다. 1960년대 본격화되기 시작한 산업화는 강력한 정부주도의 경제발전을 모색해 왔다는 점에서 1970-80년대는 발전국가의 면모가 완성되는 시기이다. 따라서 효과적인 경제성장과 이를 통한 체제정당성 및 노동통제의 목적으로 소환된 전통적 가족주의가 압축적 경제성장 과정에서 활용되고 동원되었으며, 그 결과 가족의 형태적 근대성에도 불구하고 내용적 근대성은 지체되었다. 다른 한편 1987년 민주화 체제로의 이행 이후에는 부분적으로 가족근대성의 내용이 부가되면서 `낭만화`된 가족주의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이시기에는 여전히 강력한 가족중심성에 근거한 가족단위의 부양체계가 유지된다는 점에서는 가족주의가 유효한 사회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경제위기 이후 확산된 신자유주의가 가족의 삶을 관통하면서 가족의 재생산 및 돌봄의 기능적 공백이 사회적 쟁점으로 등장하게 되었다. 신자유주의는 현재의 불평등 구조를 넘어 미래의 불평등을 구조화하는 동시에 특정한 인구사회적 특성을 가진 가족을 새로운 사회적 위험 집단화하는 `가족위험`의 사회로 내몰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한국가족의 질적 변화를 초래한 것은`97체계 이후라고 볼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how the family had changed in response to social change in Korea. In particular, this study divides important periods of social change that lead to family changes before and after the 1997 IMF. The first period is characterized by the strengthening and transformation of familism as the family was mobilized and subsumed in a powerful national-led industrialization strategy until 1997. Industrialization, which began to take off in the 1960s, was a time when Korean had shaped the Developmentalist State in that it had sought strong government-led economic development. In this period, traditional familism was summoned for the purpose of regime legitimacy and labor control through it had been utilized in the process of economic growth. As a result, despite the completion of the formal modernity of the family, the modernity of the family was delayed. On the other hand, the familism after the transition to the democratization system in 1987 showed the characteristic of `romanticized` familism, in which the substantial modernity of family was added. However, familism was still firmly functioning in this period, as the family-based support system based on strong family-centrality had maintained. The great transformation of the Korean family can be seen after the 1997. Since the economic crisis, neo-liberalism has penetrated family life, and family autonomy has been further eroded. As the neo-liberalism penetrated the life of the family, the reproductive function and the care function of the family were significantly weakened. In other words, neo-liberalism is leading to the emergence of a `family-risk` society that structures future inequalities beyond the current inequality structure, while at the same time making families with specific demographic characteristics a new social risk group.

        • KCI등재

          국제이주, 다문화연구의 동향과 전망

          이혜경 ( Hye Kyung Lee )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 2014 한국사회 Vol.15 No.1

          본 논문의 목표는 국제이주와 다문화란 주제로 국내 학계 및 [한국사회학] 저널 등에 출판된 연구들의 동향을 살펴보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 사회학의 미래’를 조망하려는 것이다. 국내 사회학의 역사는 해방 후 또는 196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국제이주와 다문화란 주제가 대두된 것은 1990년대부터이다. 1990년대 초 외국인노동자 유입에 대한 찬반 논란부터, 그 이후 외국인노동자에 대한 실태조사, 그리고 2004년 고용허가제로의 변화 등에 있어서 사회학 및 사회학자의 기여는 중요하였다. 그러나 2006년 이후 정부의 결혼이민자에 대한 지원정책이 급증하자 여러 학문 분야에서 소위 ‘다문화’관련 연구가 급증하게 되면서, 사회학의 상대적인 기여는 초기에 비해 상당히 축소된 실정이다. 한편 최근 학령인구의 감소로 대학도 신자유주의적 구조조정 위험에 직면하여 인문학은 물론 사회학도 큰 위기에 처해 있다. 이에 사회학 학문의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의 하나로 국제이주와 다문화 관련 연구에서 사회학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 발굴할 필요가 있다. 특히 국제이주는 사회변동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므로 사회동학을 중요하게 다루어 왔던 사회학이 국제이주가 야기하는 사회변동에 큰 관심을 보여야 하며, 현재 지나치게 결혼이민자에 초점을 맞춘 왜곡된 국내 다문화연구를 보편적인 차원의 문화다양성 및 문화적 다원주의 연구로 전환시키는데 사회학이 더욱 주도적으로 관여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한국 사회가 지향할 연대와 통합의 원칙 모색에 사회학의 기여를 기대해 본다. The goals of this paper are twofold: the first being the review of research trends in international migration and multicultural studies in South Korea, the other being the illustration of how sociology can contribute to the depth and variety of the research. While the history of sociology as a discipline in Korea goes back to 1945, it is a relatively recent occurrence that themes in international migration and multicultural studies have emerged in S. Korea. After a significant number of foreign workers began to arrive in Korea in the late 1980s, some sociologists started to initiate research from the early 1990s which included debates on the pros and cons of the migration, surveys of foreign workers and, more recently, the immigration policy shift from the Industrial Trainee Program to the Employment Permit Program in 2004. However, as governmental support policies and programs have been increasing for marriage migrants (most of them being foreign spouses of Korean men) since 2006, the number of studies on marriage migrants and their families has simultaneously grown significantly in other academic fields, and the relative contribution of sociology seems to have been reduced when compared to the earlier period. Due to the recent decline in the population of college-age students, universities have been faced with a risk of neo-liberal restructuring. This risk is particularly harsh in the humanities fields, including sociology. In an effort to overcome this crisis, this paper will suggest that sociology should contribute more to the depth and diversity of the research. Since sociology has the strength to explain and explore the social dynamics of social transformation, it should have more interest in the social changes which are being posed by international migration. Sociologists should be the leaders in the drive to expand the current narrow focus on foreign spouses and their families, towards the broader topics of cultural diversity and social pluralism. Sociology can contribute to an exploration of the principles of social solidarity and inclusion in a future Korean socie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