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최근 제주도 도심과 배경지점에서의 CO2 농도 변화 및 복사강제력 영향 연구

        이수정 ( Soo-jeong Lee ), 송상근 ( Sang-keun Song ), 박연희 ( Yeon-hee Park ) 한국환경과학회 2016 한국환경과학회지 Vol.25 No.7

        The spatial and temporal variations of CO2 concentrations and radiative forcing (RF) due to CO2 were examined at urban center (Yeon-dong) during 2010-2015 and background sites (Gosan) during 2010-2014 on Jeju Island. The RF at the two sites was estimated based on a simplified expression for calculating RF for the study period. Overall, annual mean CO2 concentrations at the Yeon-dong and Gosan sites have gradually increased, and the concentrations were higher at Yeon-dong (401-422 ppm) than at Gosan (398-404 ppm). The maximum CO2 concentrations at the two sites were observed in winter or spring, followed by fall and summer, with higher concentrations at Yeon-dong. The RF at Yeon-dong (annual mean of up to 0.70 W/m2 in 2015) was higher than that at Gosan (up to 0.46 W/m2 in 2014), possibly because of higher CO2 concentrations at Yeon-dong resulting from population growth and human activities (e.g., fossil fuel combustion). The highest monthly mean RFs at Yeon-dong (approximately 0.92 W/m2) and Gosan (0.52 W/m2) were observed in spring 2015 (Yeon-dong) and spring 2013 (Gosan), whereas the lowest RFs (0.17 and 0.31 W/m2, respectively) in fall 2011 (Yeon-dong) and summer in 2012 (Gosan).

      • KCI등재

        한국불교에서의 성기(性起)와 연기(緣起)

        최연식(Choe, Yeon-Shik) 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 2016 佛敎學報 Vol.0 No.74

        현재 국내학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의상의 화엄사상에 대하여 부처가 증득한 진리 자체의 체험에 중점을 두는 성기사상으로서, 현상세계의 사사무애적 모습을 설명하는데 중점을 둔 법장(法藏)이나 징관(澄觀) 등의 연기적 사상과 구별된다고 이해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이해는 이통현(李通玄)의 『신화엄경론』에 의거하여 모든 존재의 동질적 본체인 근본보광명지(根本普光明智)의 증득을 『화엄경』의 궁극적 진리인 성기로 파악하고 그와 달리 사물들의 사사무애적 모습의 증득을 중시하는 기존 화엄교학을 연기에 그친 것으로 비판한 지눌의 견해에 근거한 것으로서, 실제 의상 및 그 문도들의 화엄사상을 제대로 파악하였다고 보기 힘들다. 의상은 지엄(智儼)의 사상을 계승하여 사물들이 상즉상입하는 법계연기를 중시하였고, 성기는 그러한 법계연기의 궁극으로 이해하였다. 그리고 그 점에 있어서는 법장이나 징관 등의 성기에 대한 이해와 상통한다고 할 수 있다. 오히려 본질적 동일성을 중시하면서 현상 세계의 사사무애적 관계에 대한 해명을 불필요한 것으로 간주한 이통현이나 지눌의 사상과는 중요한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의상의 사상을 계승한 신라와 고려의 화엄학자들은 성기와 연기에 대해 독자적인 이해를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일승의 진리를 증득하기 위한 수행법으로서 사물들의 상즉상입적 관계를 파악하는 계기적 인식으로서 인연관, 연기관, 성기관 등을 제시하였고, 이에 의거한 진리의 증득을 위한 (점차적인) 수행을 실천하였다. 이들은 사물들의 상즉상입적 관계에 대한 인식이야말로 일승의 증득을 위한 수행의 요체라고 생각하였고, 이런 점에서 이통현이나 지눌의 수행법과는 대척적인 위치에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선승이었던 지눌은 기존의 화엄학 중에서 선종의 상통하는 이통현의 이해에 공감하는 한편 심성(心性)의 체득보다 현상세계의 사물들의 상즉상입을 중시하는 당시 고려의 화엄학자들의 이해를 비판하기 위하여 양자를 성기(문)과 연기(문)으로 구별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Not a few scholars have told that Uisang"s Seonggi(Ch. Xingqi) [Manifestation of Reality] thought is different from Chinese Fazang"s (and Chengguan"s) Yeon"gi(Ch. Yuanqi) [Dependent Origination] thought though they belong to the same East asian Huayan tradition. The former, they argue, put stress on the self experience of the Buddha"s Enlightenment Truth, while the latter focused on the explanation of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of all things. But this explanation is based on Jinul"s understanding on the Seonggi and Yeon"gi, and does not correspond with Uisang and his disciples" thoughts. Jinul followed Li Tongxian"s understanding that Seonggi is superior to the Yeon"gi, the former means the attainment of basic universal bright wisdom, the homogeneous essence immanent to all beings, while the latter is the understanding of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of all things. Following his master Zhiyan"s thought, Uisang emphasized the mutual dependent causation of all things,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of all things, and regarded the ultimum of it as the Seonggi. In this respect it is difficult to say Uisang"s understanding on Seonggi and Yeon"gi is differ from Fazang"s (and Chengguan"s). While his understanding is much different from Jinul"s and Li Tongxian"s. Shilla and Koryeo Huayan scholars who followed Uisang"s thought emphasized the understanding of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of all things and developed a new idea on attaining it. They divided the attainment of the understanding of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into three phases - the understanding of relations, the understanding of mutual dependence, and the understanding of original sameness - and suggested the gradual practise according to this division. They regarded the understanding of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of all things as the core of the Huayan philosophy and practise. In this respect, their thought is very opposite to Jinul"s and Li Tongxian"s. As a Zen(Seon) master, Jinul was difficult to have sympathy with the Huayan scholars who emphasizes the Unobstructed Inter-penetration more than the attainment of the (nature of) the mind. As a criticism on the Huayan scholars of the period Jinul differentiated the Seonggi and the Yeon"gi and disregarded the latter.

      • KCI등재

        기억의 개인 원리와 소통의 가능성 -김연수 소설의 기억술을 중심으로-

        정연희 ( Yeon Hee Jeong ) 민족어문학회 2012 어문논집 Vol.- No.65

        이 논문의 목적은 김연수 소설을 대상으로 하여 기억매체를 통한 ``기억하기``를 살펴보고 그것이 소통적 기억과 소통적 진실로 구성되는 양상을 검토하는 것이다. 소통의 문제가 서사의 중심이 되는 그의 소설에는 농담과 진담, 거짓과 진실, 가짜와 진짜, 우연과 필연, 소통과 불소통, 전체와 개인, 기억과 망각 등의 반대짝들이 위성처럼 산포해 있다. 이 반대항들은 뫼비우스의 띠처럼 연결되어 서로 모순되면서 존재이유가 되고 서로 넘나들면서 보완한다. 그렇게 구성되는 세계는 하나의 거대한 뫼비우스 띠이고 그 안에는 혼란스러운 내면에 질서를 부여하고 자신과 세계 사이의 관계를 파악하고자 하는 고립된 개인들이 있다. 고립된 개인은 역사담론으로 대변되는 집단적 주체의 기억에 더 이상 상상적으로 동일시하길 거부하는 자유로운 개인의 등장과 관련이 있다. 이는 또한 자유롭지만 집단적 꿈꾸기가 불가능해진 개인의 불안과도 관련이 있다. 이런 마당에, 작가 자신도 밝혔지만, 견고한 객관적 현실이 사라져버린 자리에서 부상하는 개인성과 개인감각은, 김연수 소설이 시작하는 지점이 된다. 그리고 ``개인의 기억``에 의한 공감능력과 소통능력은 그의 소설이 지향하는 바이다. 이는 김연수 소설이 자기 시대에 대해 가지는 문학적 자의식이며 자기 시대를 향한 문학적 표명에 포함된다. 현대의 사회 상태에서 공동체가 정체성을 결정짓고 정의내리는 힘이 아니라 그저 일시적인 가공품에 불과한 것이 되었다면, 그래서 결합의 원리를 개인 안에서 찾아야 한다면, 김연수 소설은 사회적 관계가 미약해지고 견고한 세계가 붕괴된 ``이후의 삶들``을 연결시키는 소통의 도구를 찾고자 한다. 그것은 ``개인적인 것``을 ``개인적인 방식``으로 연결하는 것이다. 개인의 기억 혹은 서사적 기억은 김연수 소설이 자기 시대에 말을 거는 방식이다.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examine remembering by the medium of memory in the Kim, Yeon Soo`s novel, and then to examine the aspect that the truth to communicate is composed of memory to communicate. The problem of communication is the narrative center in his novel, there are false and truth, accident and consequential, fake and real, joking and serious, communicate and not-communicate, society and individual, memory and forgetting to been scattered such as satellites. These binary opposition are connected and are contracted each other like Moebius strip, and then these opposition are reason to be complementary to each other. So the novel world is the huge Moebius strip, and there are isolated individual who try to seek order for confused inside and to grasp the relation between oneself and the world. Isolated individuals are associated with free individual, who no longer refuse to identify with collective subject`s memory. Isolated individuals are associated with uneasy individual, who was born in the society to been impossible to dream collectively. In this context, although the author say, in place a robust objective reality disappeared, personality and personal feelings are the point that the Kim, Yeon Soo`s novel begins. And abilities of sympathy arises in a person`s memory, it is the author`s intention in one`s novel. The status of present age is the time that a community is not power to identify but temporary manufactured good, and we find the principle of combining from the individual, then the Kim, Yeon Soo`s novel seeks to communicate and to connect between the private and the world. Individual interlock in a way that personal, that is the way of Kim, Yeon Soo`s novel. In other words, the personal memory or the narrative memory are the way that the author`s novel hands over to talk to the one`s age.

      • KCI등재

        현행 처용무 "상대무(相對舞),상배무(相背舞)" 춤동작의 무용서사 연구

        최미연 ( Mi Yeon Choi ) 대한무용학회 2011 대한무용학회논문집 Vol.69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terpret the epic of dance for the dance movements of Cheoyong dance ``Sangdea Sangbae dance.`` First of all, it was compared with the bibliographic explanation of Jeong-jae-mu-do-hol-gi (Suyangsu-Mureupdipimu in Ak-hak-gue-bem) known as the base of Sangdea Sangbae dance. The result showed many differences, and the comparison between the current dance movements of Cheoyong dance ``Sangdea Sangbae dance`` and the choreography of Cheoyong dance initially created in 1929, was made to find out the difference. And, these two Cheoyong dances were compared with the dance movements of ``Jang-saeng-bo-yeon-ji-mu`` and ``Yeon-baek-bok-ji-mu`` of court dance of five people Jeongjaemu which was performed in Yiwangjik Ahakbu (Yiwangjik Court Music Division) in the Japanese imperial period. The result showed that current Cheoyeong dance and that of 1929 were greatly similar to ``Jang-saeng-bo-yeon-ji-mu`` and ``Yeon-baek-bok-ji-mu`` in terms of order and formation. Specially, the part of ``Sangdea Sangbae dance`` was the one in which Sawubang formation was inserted. Sawubang is the formation appeared in all of the court dances of five people Jeongjaemu like ``Mansumu, Ohyangsun, Choiwhamu, Jang-saeng-bo-yeon-ji-mu, and Yeon-baek-bok-ji-mu.``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wish for king`s longevity became the major content of the court dance of five people Jeongjaemu when the words of song and admiration were observed. Thus, in Korean court dance, the formation of five people Sawubang in ``Sangdea Sangbae dance`` can be interpreted as the meaning related with ``longevity.`` And what Cheoyong dance used the dance movements of five people Jeongjaemu court dance alternately without resistance in terms of imagnation, means that there is epical common feature. In other words, it can be interpreted that Cheoyong dance ``Sangdea Sangbae dance`` contains the wish for ``longevity,`` the epic of Korean dance.

      • KCI등재

        이동李侗 공부론의 시대적 함의

        이승연(Lee, Seung-yeon)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2015 한국학논집 Vol.0 No.61

        연평은 북송의 몰락을 지켜본 불운한 지식인으로, 스스로 덕을 숨기는 삶을 살고자 하였던 은둔의 사상가이기도 하다. 그러나 최 만년, 주희와의 만남은 그의 사상을 성리학의 계보 속에 편입시키는 동시에 후세에 전하게 되는 계기가 된다. 이 글은 주자가 편찬한 주자와 연평 사이의 서간문, 『연평답문』과 주자가 쓴 『행장』 등을 토대로 그의 사상의 전모를 밝혀보고자 한 것이다. 특히 이 서간문은 20대의 주희를 고뇌하게 했던 성리학의 과제들, 성인론聖仁論, 본성론本性論, 야기설夜氣說 및 미발체험설未發體驗說에 바탕을 둔 수양론 등이 주 내용을 이룬다는 점에서 성리학의 정수를 엿보게 하는 한편, 연평의 진솔한 삶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는 점에서 그의 사상과 학문을 추측하는 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자료가 된다. 최근 인성교육이 교육계의 화두로 등장하고 있다. 아직 인성교육의 정의나 방법, 목표를 둘러싸고는 이견이 존재하지만 성리학적 삶에 충실하였던 연평의 사상과 삶은 인성교육의 의미를 되새기는 데 좋은 자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Yeon-pyeong(延平) was not only an unlucky educated person who had watched the collapse of Northen Song but also a sequestered philosopher who had lived a hidden life even though he had a lot of wisdom. But meeting of Zhu-xi(朱熹) gave him an opportunity for his theory to be included as a genealogy of Neo-Confucianism and be handed down to the future generations. This writing is based on the letter writing between Zhu-xi and Yeon-pyeong, Yeonpyeongdapmun(延平答問) and Records of a Deceased Yeon-pyeong's Life(行狀) edited by Zhu-xi This writing's purpose is to make the full stories of Yeon-pyeong's thought clear. Especially this letter writing's main point is a task for Neo-Confucianism that Zhu-xi had suffered from and it shows the essence of Neo-Confucianism and Yeon-pyeong's honesty. In this point, it is a better data than ever before. Recently humam education has become one of the main topics in the education world. Although there are still some different ideas for Human education's definition, object and ways, it is considered as a good source for rethinking the Yeon-pyeong's theory and his life that focused on the Neo-Confucianism.

      • KCI등재

        1960년대 후반 (소)시민 개념에서 "사랑"의 의미

        임지연 ( Ji Yeon Im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6 어문론총 Vol.68 No.-

        이 논문은 60년대 후반 시민-소시민 논쟁에서 사랑이 주요한 의제로 작용하는 과정을 주목하고, 그것의 개성적 전개와 문학사적 의미를 검토하였다. 60년대 사랑 담론의 특징은 타자성의 발견에 있다. 특히 부버의 ‘나-너' 철학의 대중화와 구조주의 수용과 함께 제기된 평등한 사물 개념은 60년대 타자 인식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60년대 후반 시민-소시민 논쟁에서 사랑이 의제화되는 데는 타자 담론과 연관되어있다. 김주연 비평의 특이성은 ‘인식'론이었다. 김주연에 의하면 시인의 지성적 거리 에 의해 시적 대상은 주체로부터 독립한 사물로 탄생한다. 김주연은 정현종의 시를 사물성 발견의 텍스트로 삼고 그의 시를 특권화했다. 그러나 김주연의 타자성은 지성적 거리 인식에 의해 구성한 소시민적 자기세계 안에서만 형성될 수 있다는 점에서 협소하고 폐쇄적인 성격을 갖는다. 사랑의 타자적 구조를 인식했지만, 그것의 이자구도나 연대성의 에너지를 포착하지 못했다. 백낙청은 시민문학론에서 소시민의 왜곡된 사랑의 형태를 비판하면서 시민정신의 동의어로서 ‘사랑'을 제시하였다. 시민적 사랑의 비전은 로렌스와 김수영이었다. 로렌스는 “함께 자유로움”이라는 새로운 사랑의 제도를 파악하고, 김수영의 사랑은 위계화된 이분법적 대립항들이 통합되는 원리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백낙청의 시민적 사랑을 미지·미완의 이념이었다. 사랑의 개별성은 무화되고 집단성이 강조되었으며, 타자는 계몽의 대상에 불과했다. This paper concentrates on a process in which love played a role as an important subject of the citizen-petit bourgeois argument in the late 60s, and reviews its unique development and literary historical meaning. Characteristics of love discourse in the 60s were in a discovery of otherness. There were, in particular, critical elements to have built a recognition of others in the 60s, which are the popularization of Buber`s philosophy of ``I and Thou`` and the idea of equal object suggested with the acceptance of structuralism. Where love functions as the subject of the late 60s`` citizen-petit bourgeois argument, the contemporary discourse of others becomes contextualized. A distinguishing characteristic of Kim Ju-yeon``s criticism was ``the theory of recognition``. Poetic objects, according to the Kim Ju-yeon``s opinion, become independent objects from the subject by poet``s intellectual distance. Kim Ju-yeon considered Jeong Hyeon-jong``s poems as discovery texts of thingness and had them privileged. Kim Ju-yeon``s idea of otherness, however, is somehow narrow and closed in respect of the fact that it can be formed only within the petit bourgeois``s own world constructed by the recognition of intellectual distance. He has been aware of the otherness structure, but not of its dual structure or energy of solidarity. Baek Nak-cheong criticized a distorted form of petit bourgeois``s love in the theory of the civil literature and suggested the word ``love`` as a synonym of citizen consciousness. The vision of civic love is Lawrence and Kim Su-young. Lawrence presented "being free together" as a new love system, while Kim Su-young gave a judgment that love is a principle for hierarchicalized dichotomic counterparts to be integrated together. However, the notion of Baek Nak-cheong``s civic love is an ideology of being unknown and incomplete. Individuality of love became emasculated but its collectivity has been emphasized, and thus others were nothing more than the object of enlightenment.

      • KCI등재

        1960년대 지식장에 나타난 `신체성` 개념과 시적 전유 - 정현종과 마종기 시의 `몸과 사물`의 문제를 중심으로

        임지연 ( Yim Ji-yeon ) 국제어문학회 2015 국제어문 Vol.0 No.65

        이 논문은 60년대 정현종과 마종기 시의 `몸`과 `사물`의 시적 방법이 개별 시인의 특성이나, 60년대적 모더니티의 한 양상이라는 관점을 넘어 당대 지식장 및 비평장의 교차지점에서 창출된 복합적 미의식으로 접근하고자 하였다. 특히 과학적 휴머니즘과 구조주의라는 세계적 이론이 `여행하는 이론`으로서 한국의 지식장 및 비평장, 시창작과정에 어떻게 개입하고 탈맥락화되는지를 고찰하고자 한 연구이다. 당대 `과학적 휴머니즘`은 정신/육체로 이분화된 근대적 인간을 극복할 수 있는 생물학적 신체성 개념을 제시하고, 생물학적 인간을 윤리적 존재로 파악하며, 인간을 현실적·경험적 존재로 인정하는 특징을 보여준다. 60년대 후반 구조주의는 변증법적 진보주의에 대한 반발과 의식과잉형의 근대적 인간을 비판하고, 사물과 인간의 평등한 세계와 독립한 사물의 자율적 구조를 제시하며, 푸코의 `인간의 죽음` 개념으로 특징화되었다. 60년대 비평장의 변동은 두 여행하는 이론에 의해 재배치되었으며, 재배치의 과정에 김주연의 비평이 개입되었다. 특히 김주연은 정현종과 마종기 시를 전거로 들어 `자기세계`라는 세대의식을 구성하면서 이들 시를 특권화하였다. 김주연은 이들 시를 `자그마한 의지의 인간`으로서의 평가하면서 60년대 다른 시들에서 포착되는 의식과잉이나 낙관적 현실인식을 오류로 파악하였다. 그럼에도 김주연의 세대론적 욕망은 정현종과 마종기 시를 60년대적 문학이념으로만 묶어냈다는 한계를 보인다. 정현종과 마종기의 시에 나타나는 사물간의 역동적 관계성, 사물과 인간의 평등함, 사소한 주체들의 자발적 겸손과 비권력적 의지, 죽음의 사물화를 통한 생명의 재발견과 같은 미덕은 배제되었다. 배제의 과정은 누락이라기보다 배제를 활용함으로써 선택의 의미를 특권화하는 효과를 낳았다. 그가 누락한 미학적 가치는 60년대의 자유주의적 개인의 의미화를 특권화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주목할 것은 정현종과 마종기 시텍스트에서 풍부하게 읽어낼 수 있는 몸과 사물의 미학에 있다. 정현종의 시에 나타나는 몸을 갖는 사물들의 독립적이고 평등한 관계와 무경계적 침투, 확장된 생명에 대한 무심한 환호, 사물들의 살을 통한 윤리적 관계성과 시의 정치성, 윤리적이면서 육화된 사랑의 문제들. 마종기의 시텍스트에 나타나는 생명정치를 벗어나는 비권력적 의지, 사물화된 죽음을 통한 역설적 생명성, 생물학적 몸을 통한 일상화된 죽음의 미학들. 이는 지식장과 비평장이 누락한 긍정적 가치를 보충하거나 또는 초월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정현종과 마종기의 시적 전유는 여행하는 이론에 대한 수신자의 현실적 욕망을 재현하면서도 한계를 보충하거나 뚫고 나가며, 자기의 개성적 미학으로 창조되었다. This study approached the poetic methods of `Body` and `Object` in Hyeon-jong Jeong`s and Jong-gi Ma`s poems with the view that they are the compositive aesthetic consciousness created in the intersection of the intellectuals and critics of the time beyond the perspective that they are the aesthetic characteristics of individual poets or an aspect of the modernity of the 1960`s. Also, this study intended to examine how the global theory such as the scientific humanism and structuralism of the 1960`s intervene in Korean intellectual society and critical society as the `Travelling Theories` and decontextualized. The issue of `Body and Object` in Jeong`s and Ma`s poems is not their unique concept but was related with the `Scientific Humanism` and `Structuralism` that led the changes in the intellectual society in the 1960`s. The `Scientific Humanism` of the time introduced the concept of biological physicality to overcome modern man who is disdifferentiated into mind and body, understood biological man as an ethical being, and acknowledged man as realistic and experiential being. The structuralism in the late 1960`s criticized the resistance toward dialectical progressivism and hyperconscious modern man, introduced the world where objects and man are equal alongside the autonomous structure of independent objects, and was characterized by Foucault`s `Death of Man.` The change in the critical world in the 1960`s was relocated by the two travelling theories, the process of which generated the Hyeon Kim and Ju-yeon Kim style of criticism. Particularly, Ju-yeon Kim privileged Jeong`s and Ma`s poems by forming a generational consciousness called `Self-World` by referring to their poems. Ju-yeon Kim evaluated their poems as the `Man of Little Will` and understood the hyperconsciousness or optimistic awareness of reality sensed in other poems of the 1960`s as errors. In summary, the issue of body and object of Jeong and Ma is deemed to be under complicated circumstances of creation while having unique aesthetic characteristics of individuals and the modernistic characteristics of the 1960`s and taking a specific position at the cross point of intellectual society and critical society of the time. Nonetheless, Ju-yeon Kim`s generational desire has the limits for it only used the literary ideology of the 1960`s to bind Jeong`s and Ma`s poems. The virtues appearing in Jeong`s and Ma`s poems such as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objects, equality between object and man, autonomous modesty and non-authoritative will of trivial entities, and rediscovery of life through the objectification of death. The process of exclusion resulted in the privileging of the meaning of choice by using exclusion rather than in the omission. The aesthetic value that she omitted was to emboss the signification of liberalist individual in the 1960`s. What is significant, however, is the aesthetics of body and object abundantly sensed in the poetic text of Jeong`s and Ma`s poems; the independent and equal relationships between embodied objects in Jeong`s poems and their boundaryless infiltration, indifferent cheer toward extended lives, ethical relativity and political nature of poems through the skin of objects, and ethical and incarnated issues of love as well as non-authoritative will deviating from the bio-politics appearing in Ma`s poetic texts, paradoxial life through objectified death, and aesthetics of death generalized through biological body. They are deemed to supplement or transcend the positive values that intellectuals and critics have missed out. Jeong`s and Ma`s poetic appropriation supplements or breaks through the limit while rekindling the realistic desire of the receiver for traveling theories and was created by their own individual aesthetics.

      • KCI등재

        예광 장성연의 현대가사에 나타난 전통의 지속과 변화

        정소연 ( So Yeon Chung ) 청람어문교육학회 ( 구 청람어문학회 ) 2010 청람어문교육 Vol.41 No.-

        본고는 현대가사를 왕성하게 창작하고 있는 예광 장성연(1944~현재)의 작품을 대상으로 전통가사의 지속과 변화가 어떻게 나타나고 있는지 분석한 것이다. 현대가사는 여성작가나 지방문학에서 명맥을 유지한다고 선행연구에서 논의되었으나 예광은 서울에 거주하는 남성작가로서 1만여 연에 이르는 가사를 창작한 작가로서 학계에 소개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 예광의 가사는 현재적 갈래로서 어떤 양상으로 존재하는지, 그리고 가사의 현재적 계승을 위해 나아갈 길은 무엇인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예광의 현대가사에 나타난 전통의 지속과 변화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형식과 표기에 있어서 4음절의 엄격한 유지와 4보격, 그리고 4행마다 연을 구분하는 변화를 보인다. 또 열린 結語를 통해 공동체와의 소통과 겸손한 위치에서의 하나됨을 추구하고자 하였다. 둘째, 창작의 현장성과 즉흥성에서 전통가사를 이르면서도 낭독·필사와 더불어 묵독 위주로 향유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셋째, 이야기나 한시, 고사성어의 가사화를 통해 전통시대의 갈래교섭현상을 볼 수 있다. 가사의 교육적 기능 및 교훈성 전달이라는 전통가사의 기능을 잇고 있는 것이다. 넷째, 기행가사, 교훈가사, 종교가사, 현실비판가사, <인생월령가>나 <효행가>, <뉴욕별곡> 등 전통가사의 다양한 세계를 재현하되 낮은 자세에서 청자를 향해 겸손히 말하는 방식이 특징이다. 다섯째, `변화속의 지속`으로서 이름 머릿글 가사라는 새로운 창작방식을 고안하였다. 이러한 창작세계는 전통시대의 미덕이자 이 시대에 부족한 사람간의 유대감과 친밀감, 공동체 의식을 기르는 효과를 거둔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find ways to be continual presence of Ga-sa genre today. To find the ways, I studied YeKwang Jang Sung-yeon(1944~present)`s Modern Ga-Sa works. According to previous study, Modern Ga-Sa is created by women writers or at provinces. But YeKwang Jang Sung-yeon as a man writer lives in Seoul and created numerous works. He has composed ten thousands of works, so we can find the succession and change of traditional Ga-Sa from his works. The summary is as follows. First, YeKwang succeeded the formality of 4 letters and 4 metres, but he divided with several stanza. And unlike traditional Ga-Sa, he opened the closing remarks to pursue communication with others in speech of modesty. Second, in the ways of creation and enjoyment, he succeeded improvisation of traditional Ga-Sa. Third, we can find translation of several kinds of genres like traditional Ga-Sa works. Fourth, YeKwang represent diversity of traditional Ga-Sa sings travel, didactic contents, religion, criticism, etc. Fifth, YeKwang created new world of Modern Ga-Sa, namely, Name Ga-Sa that starts with the someone`s initial.

      • KCI등재

        김연수 소설의 생태문학적 가능성과 실제

        정연희(Yeon Hee Jeong) 한국현대소설학회 2010 현대소설연구 Vol.- No.44

        이 논문에서는 김연수 소설의 생태문학적 가능성을 확인하고, 단편소설<뉴욕제과점>과 <리기다소나무 숲에 갔다가>(<리기다소나무>)를 생태비평의 관점에서 살펴보았다. 전 지구적 생태위기의 시대에서 생태적 위기를 초래하는 근대문명의 근본적인 토대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근대문명으로 인해 잃어버린 가치와 미학을 추구하는 문학이 생태문학이라면, 두 소설은 생태문학의 범주에서 논의될 수 있다. 특히 문학의 현실적 효용성이 자기자신과 인간의 삶을 심미적으로 지각하며 감각적인 즐거움을 향유하는 가운데 가치와 도덕을 스스로 내면화하는 것에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생태문학의 효용적 정당성은 심미적인 지각을 통해 생태적 감각과 윤리를 내면화하고 근본적인 인식의 재고와 변화를 꾀하는 데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분석한 두 소설은 현대사회와 현대인이 처한 비정상적인 실존적 상황을 재고하고, 회복해야 할 가치로서의 ‘기억'과 복원해야 할 실체로서의 ‘자연'을 환기시켜준다. 두 소설은 김연수 소설의 생태문학의 가능성과 바탕에서 나온 작품으로 판단된다. 김연수 소설의 생태문학적 가능성은 그의 소설이 ‘현대사회의 개인'과 ‘개인의 실존'에 관한 문제를 예민하게 성찰하고 있다는 점에서 비롯된다. 삶에 관한 어떤 의미나 가치를 제공받지 못하고 파편적인 고립감에 사로잡힌 현대의 개인에게 중요한 것은, 소통과 연대의 가능성이다. 주관적인 감각의 집중과 감각의 획일화라는 현대의 실존적 조건 아래에서 김연수의 소설은 삶의 실체에 접촉하고 타자와의 연결을 끊임없이 시도하며 허상으로서의 거대담론 안에서 소멸해간 삶의 흔적을 찾아나서는 것이다. 김연수 소설은 ‘이야기'를 통해 소통 불가능한 타자와 소통을 시도하며 가능한 관계를 맺고자 한다. 불가해한 타자에 대한 완전한 소통은 불가능 할지라도 끊임없이 간절하게 놓는 소통의 다리는 고립적인 개인들을 복잡하고 촘촘한 존재의 그물로 만들어 준다. 이때 타자란 ‘나'의 타자(타인)이기도 하고 ‘현재'의 타자(과거)이기도 하며 ‘인간'의 타자(자연)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김연수 소설의 소통의 욕망과 연결의 희망은, 고립된 개체적 일체성으로 이해되는 개성을 넘어 확장적 자의식의 배양을 수반하는 생태문학의 정신과 마음이기도 하다. 소통과 연결의 소망은 김연수 소설에서 분명한 글쓰기의 자의식으로 드러나는 바, 이것이 작가적 문학정신의 일부라면 김연수의 소설은 생태문학의 근본적인 문학정신과 상통하는 것이다. This study tries to look into the potentialities as a ecological literature on Kim Yeon-Soo`s Novel. Especially, His two novels, 「Newyork confectioner`s shop」, 「When I go to the rigida-pine tries」bear the brunt of an criticism. If we can say that a ecological literature pursue a value which is lost in this ecological crisis, his two novels should be discussed within a category of ecological literature. A effective value of literature gets some elements like internalization of morality as well as joy of feeling. In the same meaning, A ecological literature pursues an alteration of existing perception as well as internalization of ecological value through the esthetical sense. His two novels warn the abnormal aspect of modern life, and awake `the nature`, `the remembrance` as a very important value that should be recovered. The two novels seem to be produced, as a potentialities, on the based of the ecological literature. That is a kind of gole that has oriented on Kim Yeon-Soo`s novel. The potentialities as a ecological literary on Kim Yeon-Soo`s novel bears relation to his novel`s sensitive reflection toward the contemporary individual and the individual existence. They have not certain meaning and value in their life, and they are seized with feeling of isolation. The feeling of isolation turns the individual into the broken existence. Therefore, the important thing is the possibility to communication and solidarity of them. The author seems to have taken great pains over the work in order that he may contact with the real of life and try to relate to the other and seek to the trout of life has been disappeared in the discourse, under the existent condition of contemporary. This is the concentration toward subjective sense and standardization of sense. The desire for communication and connection is a desire that he pursues through his work. It is the spirits and mind of ecological literature that endeavor to grow the extensive self-consciousness rising over the broken and the isolated individualism. Conclusionally the author`s literary spirit is relation to the spirit of ecological literature.

      • KCI등재

        김연수 소설에 나타나는 소통의 욕망과 글쓰기의 윤리

        정연희 ( Yeon Hee Jeong ) 현대문학이론학회 2010 現代文學理論硏究 Vol.0 No.41

        본고에서는 김연수의 소설에 나타나는 `소통의 욕망`과 윤리적 행위로서의 `글쓰기`를 검토하였다. 김연수 소설의 소통의 욕망은 근본적으로 `이해할 수 없음`과 `소통할 수 없음`이라는 실존의 조건에서 벌어지는 실존적 성실성과 유관하다. 불가해한 세계에서 소통의 욕망은 불가능한 욕망이지만 포기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라캉적 욕망의 역설적 순환운동을 따른다. 같은 맥락에서 작가의 글쓰기는 소통불가능의 세계에서 생겨나는 역설적인 소통의 욕망을 포기하지 않는 행위라는 점에서 정신분석학적 의미의 윤리적 행위가 된다. 윤리적 행위로서의 글쓰기는, 우연한 개인의 진실이나 상상이나 이해가 고스란히 살아 있는 생생한 삶의 이야기를 지향한다. 인과적 합리성이 가능한 모든 것을 의미 함으로써 어떤 특수한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면, 생생한 삶의 이야기란 그런 인과적 합리성에 희생되는 우연한 삶의 사적 기록이다. 김연수의 소설에 의하면 그런 이야기가 세상에 존재하는 한, 개인의 삶은 서로 공명하고 모두 연결된다. 작가의 이런 자각적 글쓰기는 `소설은 합리적인 이성이나 과학적 논리로만 충분히 해명되지 못하는 예외적인 삶과 우연한 삶을 지탱할 수 있는 정서적이고 심리적인 이해와 공유를 제공한다`는 소설론에 조응한다. 소설은 인과적 언어 사이의 공백을 생생하게 살려서 이를 구체적인 삶으로 재현해준다. 독자는 미학적 이야기를 통해 재현된 삶을 되짚어 살게 되며 삶의 미세한 울림에 감각적으로 공명하게 된다. 그런 모든 이야기에는 삶이 있으며 모든 삶에는 이야기가 존재한다. 김연수의 소설은 이와 같은 소설론에 자각적으로 반응한다. 또한 그에게 있어서 글쓰기란 불가해한 세계 속에서 번번이 좌절하고 그래서 고통스럽고 외롭지만, 그렇더라도 소통의 욕망을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김연수의 글쓰기는 `이야기(삶)의 소통`을 위한 `소통의 이야기(삶)`라고 말할 수 있다. This study tries to look into `a writing` as a ethical behavior on Kim, Yeon-su`s novel. Especially, the point, such a ethical behavior connect with `a desire for communication`, is in focus. Basically, a desire for communication is concerned with existential sincerity that happened in non mutual understanding reality in his novel. So, this desire for communication in the non communication world seems like a impossible desire, but the desire is not forgiven. This ceaseless trying for communication is alike to paradoxical circle of Lacan`s desire. And consequently, his wirting as a forgiveness for communication becomes a ethical behavior in the meaning of psychoanalysis. The writing as a ethical behavior heads for the story described vividly. There are the imagination and understanding of the accident individual in the story. The cause and effect and rationality is meaning all points as possible, with this not meaning certain a peculiarity. On the contrary the story of vivid live is an individual record, sacrificed by an official record. His novel insists that individual life cause resonance and connection mutually, as long as vivid story is existent. Such the author`s writing psychological and emotional understanding especial and accident life which human is minunderstanding by rational reason and scientific logic. The novel fills the blank of logical language and reappears the concrete life vividly. The reader sympathy an echo of concrete life sensually in accordance with the esthetic story witch is reappeared. So that, there are the life in the all narrative and there the narrative in the all live. The Kim, Yeon-su`s novel responds to a novel theory of this sort consciously. On that point the writing of author is the narrative of communication for the communication of narrative(lif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