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김정한 희곡 ≪隣家誌≫의 구조와 동시대적 사회적 의미 내용

        민병욱(Min, Byung-wook) 한국어문학회 2016 語文學 Vol.0 No.132

        This paper observes and analyzes Kim Jeong Han’s drama text Ingaji as the key issue of pro-Japanese theatre. The results of the analysi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in respect to "Handlungslauf" (the process of dramatic events), the text is made up of a dramatic situation and its process towards a solution. The dramatic situation begins with the protagonist, Gaedong becoming a volunteer, and the process of solution flows with the engagement of an informal consent and acceptance. Second, with respect to "Vorgeschite" (pre-process of dramatic events), the dramatic situation forces a conflict between protagonist and antagonist when the marriage is suggested and brought to an informal consent. Third, with respect to "die gespielte Handlung" (dramatic plot through the character’s actions), the marriage is the central concern within the text with a theme of not denying the traditional life or denying his identity. Fourth, with respect to "die berichtete Handlung" (dramatic plot delivered through the character’s spoken word), the theme focuses on the marriage arrangement suggested and confirmed by his parents to develop temporal space strategies within the text. Therefore, with the parents’ informal consent and acceptance, the custom of contemporary arranged marriage is completed. The text concludes with the dramatic situation when the protagonist prepares to fight as a volunteer. The dramatic incident situation of the text is from a contemporary arranged marriage to the transition of the woman from her family home. The text depicts the structure of a poor family through the completion of the contemporary marriage custom.

      • KCI등재

        국제교육과정(IBDP) 내 외국어로서 한국어 교육과정 특성 연구

        박진욱(Park, Jin-Wook) 한국어문학회 2018 語文學 Vol.0 No.140

        The proposal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aim and content of education through the lens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as a Foreign Language in the course of International Baccalaureate Diploma Program(IBDP). Based on these results, we can further discuss the validity of Korean Education as a Foreign Language. The study examined the global direction and principle of IBDP which represents the high school course in the International Baccalaureate, particularly analyzing the aim and content of the foreign language acquisition part. Analysis results suggested that the set point of the start and end were too high. Contents of each part were different from the general foreign language acquisition. Concretely, the level of expression part was high and language usage that underline thinking power was much more supported than communication on the general situation. Consideration of these contents are important, although they lacked educational references which would actualize these guidelines in regards to teaching and learning. Further intensive discussion about the problems raised in this study is needed for further understanding.

      • KCI등재

        개인 기부자의 기부 지속에 대한 영향요인 검증

        양성욱(Yang, Seong-wook) 한국지역사회복지학회 2018 한국지역사회복지학 Vol.0 No.65

        본 연구는 기부 지속과 관련된 연구들이 횡단적인 분석을 수행하고 있으며, 관련 요인들에 대한 연구결과 또한 서로 상이하게 나타나는 점에 주목하여 종단자료의 구축을 통해 기부 지속과 관련된 요인들이 무엇인지를 경험적으로 검증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기부 활동 관련 정보가 포함된 한국복지패널의 2006-2015년까지 10년간의 자료를 활용하여 기부 활동에 대한 동태적 양상을 확인하고, 기부 활동이 중단과 재참여가 반복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 초점을 두고 재발사건분석(recurrent event analysis)을 수행하였다. 분석결과 기부 지속 기간과 재참여까지의 소요시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유사하였으며, 구체적으로 성별, 연령, 종교, 소득, 고용상태, 거주 지역, 삶의 만족도, 자원봉사 참여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부와 자원봉사 참여의 종단적 관계는 보완적 그리고 대체적 관계가 복합적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기부 중단과 재참여라는 기부 참여의 반복적 특성을 고려한 기초 연구라는 점과 이를 통해 기부자의 기부 지속과 중단 이후 기부 활동을 유도하려는 전략을 수립함에 있어서 어떠한 집단에 초점을 둘 것인지에 대한 이해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지닌다. This study tried to substantively analyze the giving duration and gap time to re-participation through the construction of longitudinal data on substantive donation persistence and to empirically validate the relevant factors. Using the 10 years data from the 2006-2015 period of the Korea Welfare Panel, the dynamic aspects of the donation duration were confirmed and Recurrent event analysis was performed focusing on the possibility of repeated donations and discontinuities. The results showed that factors affecting duration of donation and time to re-participation were similar. Specifically, gender, age, religion, income, employment status, residential areas, life satisfaction, and volunteer involvement affected giving duration and gap time to re-participation. Volunteering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impact on overall giving duration and gap time to re–participation and had a negative impact on time variation. So, it is possible that the longitudinal relationship between donation and volunteering is complex. Academically, this study has implications in constructing longitudinal data and empirically verifying the factors related to giving duration and gap time to re–participation. In practice, it provides idea that strategies for donor who discontinue donation. Especially, A person who has been volunteering for a long time are likely to feel the burden of donating. Therefor, It suggests that should be careful when ask for donations to them.

      • SCIESCOPUS

        Valinomycin, produced by <i>Streptomyces</i> sp. S8, a key antifungal metabolite in large patch disease suppressiveness

        Jeon, Chang?Wook,Kim, Da-Ran,Kwak, Youn-Sig Rapid Communications of Oxford Ltd in association 2019 World journal of microbiology biotechnology Vol.35 No.8

        <P> Large patch disease, caused by <I>Rhizoctonia solani</I> AG2-2, is the most devastating disease in Zoysiagrass <I>(Zoysia japonica).</I> Current large patch disease control strategies rely primarily upon the use of chemical pesticides. <I>Streptomyces</I> sp. S8 is known to possess exceptional antagonistic properties that could potentially suppress the large patch pathogen found at turfgrass plantations. This study aims to demonstrate the feasibility of using the strain as a biological control mechanism. Sequencing of the S8 strain genome revealed a valinomycin biosynthesis gene cluster. This cluster is composed of the <I>vlm1</I> and <I>vlm2</I> genes, which are known to produce antifungal compounds. In order to verify this finding for the large patch pathogen, a valinomycin biosynthesis knockout mutant was created via the CRISPR/Cas9 system. The mutant lost antifungal activity against the large patch pathogen. Consequently, it is anticipated that eco-friendly microbial preparations derived from the S8 strain can be utilized to biologically control large patch disease. </P>

      • KCI등재

        물질주의가 과시소비, 충동구매와 삶의 만족 및 부정적 감정에 미치는 영향

        윤성욱(Yoon, Sung-wook),강아롱(Kang, A-rong) 한국경영교육학회 2021 경영교육연구 Vol.36 No.1

        [연구목적] 물질주의의 부정적인 영향에 대한 선행연구들은 이루어져 왔지만, 물질주의가 과시소비 및 충동구매에 영향을 미치고 이러한 비합리적인 소비가 삶의 만족 및 부정적 감정에 미치는 전체 변수들 간의 연구는 전무했기에 본 연구에서 이러한 관계들이 동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연구방법] 본 연구는 자료 분석을 위해 신뢰도분석, 탐색적 요인분석, 확인적 요인분석을 실시한 후 측정모델의 적합도를 평가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측정모형과 구조모델을 동시에 측정하는 구조방정식 검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본 연구를 통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물질주의가 높을수록 과시소비와 충동구매를 더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과시소비 성향이 높을수록 삶의 만족도는 낮아지며, 부정적 감정은 높았다. 마지막으로 충동구매 성향이 높을수록 부정적 감정은 높았지만, 삶의 만족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시사점] 본 연구의 결과를 토대로 청소년들의 올바른 가치관과 소비 형태를 정립할 수 있는 교육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그리고 물질주의를 통한 올바르지 못한 구매들이 부정적인 감정을 높이고 삶의 만족을 떨어뜨릴 수 있음을 공익광고를 통해 건전한 인식 전환을 시도해 볼 수 있을 것이며, 구매 후에 느낄 수 있는 부정적 감정들에 대해서는 과시를 통한 우월감, 만족감으로 대신하거나, 실용적인 측면들을 내세워 소비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하여 부정적 감정들을 완화 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 [Purpose] Previous studies on the negative effects of materialism have been carried out, there has been no study of materialism’s effects on conspicuous consumption and impulse buying nor the study of entire variables between the effects of irrational consumption and satisfaction with life and negative emotions. In this context, this study examines the simultaneous effects of the relationships. [Methodology] This study evaluated the measuring model’s fitness after performing a reliability analysis, an exploratory factor analysis, and a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Based on this, the verification of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 simultaneously measuring the measuring model and the structural model was performed. [Findings]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As materialism was higher, conspicuous consumption and impulse buying were higher. As conspicuous consumption was higher, satisfaction with life became lower but negative emotions were higher. Lastly, as the impulse buying disposition was higher, negative emotions were higher, but it did not affect satisfaction with life. [Implications] The result of this study can be used for educational data to establish adolescents’ proper values and behavioral patterns. A sound awareness shift that improper buying can elevate negative emotions and lower satisfaction with life can be attempted through public service advertisement. Negative emotions can be eased by securing legitimacy on consumption by replacing negative emotions with sense of superiority and satisfaction or by presenting the practical aspect.

      • KCI등재

        개인의 사회적 책임: 척도개발

        윤성욱(Yoon, Sung-wook),김삼원(Kim, Sam-Won) 한국경영교육학회 2020 경영교육연구 Vol.35 No.5

        [연구목적] 최근 들어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이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진행되어오고 있다. 경제주체의 구성요소는 국가, 기업, 가정으로 형성된다고 할 수 있는데, 국가나 기업, 가정의 구성원은 결국 개인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에 대하여는 많은 선행연구들이 있으나, 구성원의 가장 핵심 주체인 개인의 사회적 책임활동에 대한 연구는 전무한 현실이다. [연구방법] 이에 본 연구는 개인의 사회적 책임활동을 측정 할 수 있는 포괄적이며 신뢰가능한 척도를 개발하였다. 연구결과 개인의 사회적 책임활동으로 자선적 책임, 환경적 책임, 윤리적 책임의 3가지 차원으로 척도가 개발되었다. [연구결과] 본 연구를 통해 새롭게 개발된 개인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척도의 세부 항목으로는 다음과 같다. 환경적 책임으로는 ‘일상생활에서 온실가스 줄이기’ ‘공해방지 및 환경개선’ ‘환경보호’ ‘친환경 소비자 되기’, 자선적 책임으로는 ‘불쌍한 사람 돕기’ ‘이웃을 위한 봉사’ ‘사회적 모금행사 참여’ ‘약자를 돕는 일’, 윤리적 책임으로는 ‘공정거래 질서와 법규준수’ ‘사회적 규범 준수’ ‘미풍양속 준수’ ‘국가가 제정한 법률 준수’ 등이다. [연구의 시사점] 본 연구는 개인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시키며, 향후 국가적으로나 지방자치단체가 개인의 사회적 책임활동을 진단하는데 중요한 실무적인 시사점을 제시 할 것이다. 아울러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ISO 26000의 핵심과제인 환경부문, 자선부문, 윤리부문에 대한 개인의 책임 활동을 성실히 수행함으로써 자신의 생존과 성장을 지탱해주고 지원해주는 사회에 대해 기업 이상으로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 [Purpose] Recently as the impotance of activities of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re emphasized, many studies on CSR have been conducted. While components of economic units are nation, companies, and families, their members all can be thought to consist of individuals. Even though there exist precedent studies about CSR activities, there is none on the studies of individuals’ social responsibility as the most essential of economic units. Accordingly, this study has a goal to develop a comprehensive and reliable scale that can measure activities of individual social responsibility. [Methodology] As the result of study, the ISR scale with three dimensions of environmental, charitable, and ethical responsibilities has been developed. [Findings] The followings are the subsections of the ISR standards newly developed through this study: Environmental responsibilities include “to reduce greenhouse gases in daily life”, “to prevent pollution & inprove environment”, “to protect environment”, and “to become an environmentally friendly consumer”. Charitable responsibilities include “to help the poor”, “to volunteer for the neighborhood” “to participate in social charity events”, and “to help the social weak”. Ethical responsibilities are “to manage fair trade and obey regulations”, “to follow social norms”, “to keep beautiful traditional customs”, and “to obey the national legislation”. [Implications] This study will help realize the importance of individual social responsibility once again and suggest the practical implications which are important for national or local governments to diagnose ISR activities. Futhermore, as it can help individuals to sincerely perform social responsibility activities in environmental, charitable, and ethical sections, which are the core agenda of the ISO 26000 promoted across the world, and envision the future-oriented society, it is thought to function as the foundation for developing into the advanced country.

      • KCI등재

        아우구스티누스와 토마스 아퀴나스의 창조에 대한 이해

        장욱 ( Chang¸ Wook ) 한국가톨릭철학회 2007 가톨릭철학 Vol.0 No.9

        1.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신은 우선적으로 불변의 영원한 필연적 존재이며 또한 영적인 존재이고 유일하며 선 그 자체이다. 이에 반해 성 토마스의 신은 순수 현실태로서 자립적인 존재 그 자체이다.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신에 대한 이해는 영혼을 출발점으로 한다. 영혼의 진리와 행복에 대한 추구는 신에 대한 탐구로 귀결된다. 이에 반해 성 토마스의 신에 대한 증명은 외부의 물질세계를 출발점으로 한다. 성 아우구스티누스에 따르면 영혼이 신플라톤주의적 이탈의 방식과 유사한 신비스러운 방식으로 신을 만난다. 영혼이 만나는 신은 “나는 나로서 있다” 혹은 “나는 존재하는 자이다”라고 말하는 성경의 신이다. 이에 반해 성 토마스의 신은 철학의 신으로서 존재의 제일원인이다. 2.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신을 보다 높은 것을 생각할 수 없는 존재로 이해한다. 그리고 그는 그러한 신에 대한 이해에서 신의 다양한 속성들을 추론하는데 그것은 매우 타당하다. 그러나 그러한 신에 대한 정의나 개념이 신 존재 증명의 출발점이 아니라는 것을 명백히 밝히지 않는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우리가 어떻게 신을 발견하거나 증명하는 것과 우리가 어떻게 신에 대해 생각하거나 속성들을 귀속하는가의 차이를 존중하지 않는다. 성 토마스는 마음밖에 존재하는 실제적 세계를 신 존재 증명의 단초로 여긴다. 그의 신 존재 증명들은 이 세계가 가진 존재성을 출발로 한다. 이 증명들은 다섯 가지 방식으로 이 세계가 지닌 존재성을 따른다. 3.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영혼이 신의 개념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처럼 말한다. 보다 탁월한 것이 생각될 수 없는 것이란 바로 그러한 사상의 사례이다. 이에 반해 성 토마스는 인간에게는 생득적인 신의 개념이 없다고 한다. 성 토마스는 인간에게 최소한의 신에 대한 이해가 주어졌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지만 그러나 그러한 신에 대한 이해는 혼합된 것으로서 신에 대한 적절한 이해라 할 수 없다. 따라서 그러한 개념은 신에 대한 존재 증명의 출발점이 될 수 없다. 더 나아가 우리는 어떤 것의 무엇임에서 그것의 실존으로 추론할 수 없다. 이것은 신의 존재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영혼은 신 존재 증명의 출발점이 될 수 없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신을 가장 탁월한 존재로 이해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신에 대한 이해는 신플라톤주의적이다. 그는 존재를 근본적으로 본질로 이해함에 따라 신을 최고의 본질로 이해한다. 이것이 그를 자신의 마음 안에서 신을 만나는 것으로 이끌어 간다. 이에 따라 그는 신을 관념적으로 그리고 실제적이고 현실적이 아닌 방식으로 규정한다. 4. 성 아우구스티누스가 만나는 신은 성경의 신으로서 철저히 그리스도교 창조자 신이다. 성 히에로니무스는 “나는 존재하는 자이다”를 라틴어로 “Ego sum qui sum”이라고 번역했다. 그 명제는 철학적으로 존재 그 자체를 뜻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신이 esse 그 자체라고 한다. 그러나 그는 성 토마스와 같이 가장 현실적 존재로서 존재 그 자체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 성 토마스는 존재를 현실성으로 그리고 esse를 현실태 중의 현실태로 이해한다. esse는 동시에 현실성의 원리이며 존재성의 원리이다. esse는 형이상학적 원리인 현실태 중의 현실태 원리이고 본질과 함께 존재의 내적 구성 원리로서 본질을 현실화하는 원리이다. 신은 본질과 실존의 구분을 넘어서 있으며 그것들의 완벽한 단일체이다. 결과적으로 성 아우구스티누스가 신이 Ipsum esse라고 말하는 것과 성 토마스가 그렇게 말하는 것은 같은 것을 뜻하지 않는다. 5.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무로부터 창조라는 그리스도교 창조설의 선구자이다. 창조자 신은 세계를 자신의 실체로부터 혹은 어떠한 존재하는 것으로부터 창조하지 않았다. 또한 신은 어떠한 타자의 도움 없이 창조하였다. 신은 세계의 창조를 영원성으로부터 의도하였다. 신의 창조 행위는 삼위일체 내의 운동의 결과거나 연장이 아니다. 그리고 신의 창조 행위는 타인에게 위임될 수 없다. 6. 이상의 그리스도교 창조의 특징들에 대해 성 아우구스티누스와 성 토마스는 전적으로 동의한다. 다만 성 토마스는 성 아우구스티누스가 불충분하거나 명백하지 않게 설명하는 점들을 보완한다. 이것은 후자는 신플라톤주의만을 도구로 사용하고 있으나 전자는 신플라톤주의와 아리스토텔레스 철학을 종합하는 자신의 독창적인 형이상학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7. 철학적 관점에서 볼 때 창조에 대한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설명은 왜곡되지는 않을지라도 여러 면에서 철학적 근거 지음이 불충분하다. 이에 반해 성 토마스의 설명은 충분할 뿐 아니라 매우 탁월하다고 할 수 있다. 성 토마스는 자신의 형이상학의 원리들을 사용하여 창조자 신의 근본 속성뿐 아니라 창조 행위의 고유성을 훌륭히 설명한다. 구체적으로 그는 창조자의 유일함, 신의 무한한 본질과 무한한 힘, 삼위일체 내의 운동과 창조 행위의 구분, 창조행위와 자연의 변화, 신의 창조 행위와 섭리, 피조물 내의 현존과 통치, 그리고 신과 피조물과의 관계 등을 성 아우구스티누스보다 더욱 근본적으로 설명한다. (1) 그리스도교 신학에서는 성부가 성자를 낳으며 성령이 그분들 둘에서 유래된다. 삼위일체 내의 운동만이 필연적이며 창조는 필연적이지 않다. 성자의 육화를 제외한다면 삼위일체의 외적 행위는 공통적이다. 귀속의 방식으로만 성부만이 창조자로 이해된다. 신은 자신의 선함 이외에는 어떠한 것도 필연적으로 추구하지 않는다. 그래서 창조 행위가 신의 자발적인 행위이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이러한 진리들을 이해하고 있으나 신플라톤주의를 도구로 하는 이상 그것들을 충분히 철학적으로 근거 지우지 못한다. (2) 성 아우구스티누스에게는 창조자 신이 우선적으로 불변하는 그리고 필연적 존재로서 존재 그 자체이다. 그러나 성 토마스에게는 창조자 신이 우선적으로 자립하는 esse 그 자체이다(Ipsum Esse per se subsistens). 그러한 신은 자신의 무한한 본질에 대응하는 무한한 행위의 힘을 가진다. 이것은 가장 보편적인 결과인 존재의 가장 보편적이며 궁극적인 원인인 신만이 창조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성 토마스에 있어서 창조란 자립적인 실존 그 자체가 유한한 esse를 산출하는 것이다. 이러한 esse의 산출에서 신의 무한한 esse가 감소되지 않는다. 즉 이 행위는 감소되지 않는 증여(undiminished giving)이다. 결과적으로 피조물 안에는 신으로의 실제적 연관(relatio realis)이 있으나 신에게는 피조물에게로의 논리적 연관(relatio secundum rationem)만이 있다. (3)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창조자와 피조물의 관계를 참여론만으로 설명하나 성 토마스는 그러한 관계를 참여론과 원인론으로 더욱 깊이 있게 설명한다. 무로부터 존재를 산출하는 행위는 원인성의 가장 탁월하고 궁극적인 사례이다. 8. 성 토마스는 창조 행위를 자연의 작용으로부터 뚜렷이 구분한다. 또한 그는 신의 창조 행위를 신의 섭리, 통치, 존재 내의 현존과도 구분한다. 창조를 이해함에 있어서 성 토마스는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의견을 권위로서 따르고 있다. 그 결과 성 토마스는 성 아우구스티누스에 대해 매우 우호적인 해석(benigna interpretatio)의 방법을 취하고 있다. 9. 성 토마스는 구체적으로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태초’(In principio)에 대한 해석과 7일 창조에 대한 은유적 해석을 받아들인다. 그러나 그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원리들에 기초하여 잠재적 ‘원인적 형상’을 거부한다.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인간 영혼의 창조론보다는 승계설에 더욱 치우쳐 있으나 그는 그것에 대해 자신의 무지를 고백한다. 성 토마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원리들에 기초하여 영혼의 창조설을 선호한다. This paper is a comparative study of the theories of creation of St. Augustine and St. Thomas Aquinas. In a word, the theories of the two thinkers are faithful to the teachings of the Holy Scriptures and are similar in basic tenets. Their differences, which are accidental, arise mainly from the difference of instruments employed: the Neoplatonism and the Thomism, which is a synthesis of the Neoplatonism and the Aristotelianism. As expected, the theory of creation of St. Thomas Aquinas is more thorough and philosophically better grounded than that of St. Augustine. The basic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the two theories are as follows: 1. St. Augustine is the first Church Father who presented a coherent and systematic Christian theory of creation ex nihilo. The theory of creation ex nihilo is based on that revealed notion of God. As a Neoplatonist, St. Augustine understands God, above all, as the immutable and eternal being. St. Thomas, however, understands God as the Pure Act and the Subsisting Esse Itself. Both St. Augustine and St. Thomas say that God is the Being Itself. But in so far as in the case of the latter, the esse is a metaphysical principle of actuality, the two thinkers do not mean exactly the same thing. St. Augustine understands being as essence and, therefore, he understands God basically as the highest being in the sense of the highest essence. 2. In the case of St. Augustine, the human soul’s quest for truth and happiness results in its quest for God. Also the human soul conceives a being than which nothing is greater and understands this to be nothing other than God. Finally, the human soul meets God in a mysterious way in its inner-most chamber. In the case of St. Thomas, man does not have an infused knowledge of God in the proper sense. The ways to God have starting points in the extramental reality. God is found as the first cause of beingness which the world possesses in many respects. God is, above all, the Pure Act and the Subsisting Esse Itself, and as such, He is the most universal cause of the most universal effect which is being. 3. Unlike St. Augustine, St. Thomas explains systematically the capacity in God for creation, staring from the truth that God is the Actus Purus. And he explains the very act of creation in a strictly philosophical way, which is not the case in St. Augustine. 4. St. Thomas explains more clearly than St. Augustin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reator and the creatures. St. Augustine explains it in terms of participation only but St. Thomas explains it in terms of both participation and causality. In the case of St. Thomas, the relationship of the creator to the creatures is a logical relation(relatio secundum rationem) whereas the relationship of the creature to God is a real relation(relatio realis). 5. Unlike St. Augustine, St. Thomas distinguishes clearly the divine processions in the Trinity and the act of creation, which is common to the Trinity. The latter is a voluntary act and thus is not a necessary act. Unlike St. Augustine, he clearly distinguishes also God’s creative act from the substantial and accidental changes of the nature. Also unlike St. Augustine, he distinguishes God’s creative act from His acts of providence, conservation in being and government.

      • Classification of Product Knowledge : A Conceptual Discussion

        Yoon, Sung-Wook,Lisa L. Scribner 東亞大學校 經營大學 2004 經營硏究 Vol.- No.17

        Subjective product knowledge is now a new construct, but in fact has been defined and measured in a plethora of ways. Existing subjective knowledge measures range from a single item (Peracchio and Tybout 1996) to multi-item scales (Flynn and Goldsmith 1999). Regardless of whether the instruments use single or multiple indicators, they simply measure consumers' overall subjective knowledge and treat the construct as unidimensional. As previously discussed, consumer product knowledge is a multidimensional construct (Alba and Hutchinson 1987; Biswas and Sherrell 1993). This multidimensionality should not be confined to measuring objective knowledge. In other words, it equally applies to subjective knowledge. Throughout this paper it was pointed out discrepancies in findings (e.g., relationship between knowledge and search) that are mainly due to the dearth of valid, multidimensional instruments. Unfortunately, such a scale does not exist. Therefore, future research should develop a scale that captures multidimensional aspects of consumer knowledge. Theory-driven, multidimensional subjective knowledge scales should prove useful to marketing practitioners as well. An essential in consumer-oriented markets is understanding the consumer. Part of understanding consumers is understanding how much they know. For instance, a marketer of a new, highly technological product can administer a multidimensional subjective project knowledge scale to learn about the perceived knowledge distribution of his target market. If it is discovered that the target market is largely comprised of novices, the marketer may want to educate the potential consumers in terms of the terminology associated with the product, the product's attributes, the purchasing procedures, and the different uses for the product. Promotional campaigns can be orientated accordingly. If educating the consumer is not of concern, then the marketer may want to place more emphasis on peripheral cues in advertising. A marketer may find him/herself in the situation where most of the target market for his/her product is high on the knowledge continuum. This marketer, for example, will experience more liberties in terms of terminology of message arguments.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