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6세기 우륵의 망명과정

        유우창(Yoo, Woo-Chang) 부산경남사학회 2018 역사와 경계 Vol.108 No.-

        6세기 전반에 우륵이 뜻밖에도 신라로 망명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가라에서 왕의 최측근 음악인으로서 왕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때로는 정치적 견해도 피력하며, 상당히 여유로운 삶을 살았을 우륵. 우륵은 왜 고독한 망명객의 신세를 선택했을까? 가라의 악사였던 우륵은 왕산악, 박연 등과 함께 우리나라 3대 樂聖으로 추앙받아 오고 있다. ‘악사’라는 지위에 걸맞게 우륵은 다양한 음악 활동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제까지 학계에서는 그를 가리켜 ‘정치인’이라 부르기도 한다. 왜냐하면 그가 결행한 신라로의 망명은 정치적 행동에 상당하며, 그 망명 동기 또한 매우 정치적이었기 때문이다. 본고에서는 ‘음악인 우륵’보다 ‘정치인 우륵’의 망명 동기와 망명 과정을 추적하였다. 6세기 벽두부터 맹렬하고도 끈질기게 영역을 잠식해오는 백제를 견제하기 위하여, 가라는 522년에 신라와 혼인동맹을 성립시켰다. ‘가라-신라 혼인동맹’이 맺어지는 과정에서 우륵은 ‘악사’라는 지위로 인하여 일정한 역할을 하였을 것으로 믿어진다. 신라에서 오는 사절을 접대하고 혹은 우륵 본인이 직접 신라에 혼인(준비)사로 갔을 경우도 충분히 상정된다. 우륵은 ‘친신라파’정치인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른바 ‘변복’ 사건이 양국의 우호관계를 어긋나게 만들었다. 그 결과, 신라는 가라의 ‘도가 등 3성’과 ‘북경의 5성’을 함락시켰고, 가라는 종래의 ‘친신라 정책’을 철회하고 ‘친백제 정책’을 모색하게 되었다. ‘친신라파’로 낙인찍혀, 목숨까지 위태로웠던 우륵. 가라가 백제와 ‘상맹’을 맺고자 하는 모습을 보고, 그는 마침내 신라로 망명하고 말았다. 아마도 그 시기는 544년 3월∼548년 4월의 사이의 어느 때였을 것이며, 그 과정에는 거칠부의 도움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In the first half of the 6th century, Woo-Reuk(于勒) was unexpectedly exiled to Shilla. As the king’s closest musician, Woo-Reuk may have been fully supported from the king, expressed his political views, and lived a fairly relaxed life. Why did Woo-Reuk choose a lone exile? Woo-Reuk, who was a musician of Gara(加羅), has been as one of Korea’s three Sacred Musicians along with Wang, San-Ak(王山岳) and Park, Yeon(朴堧). Obviously Woo-Reuk had performed various musical activities according to his status as a royal ‘musician’. Sometimes, however, the academic world highlights his ‘political’ figure. In this paper, I tried to examine the cause and process of Woo-Reuk’s exile to Shilla to illuminate the aspect of the ‘political’ Wook-Reuk rather than the ‘musician’. From the starting of the 6th century, Baekje had been fiercely and persistently invading Gara’s borders. In order to check Baekje’s invasion, Gara established a marriage alliance with Shilla in 522. It is believed that as a royal ‘musician’, Woo-Reuk played such a role in the process of ‘Gara-Shilla Marriage Alliance’ as hosting the envoys from Shilla or attending the marriage ceremony. On this occasion, he showed his political aspect of ‘Pro-Shilla.’ However, the so-called “Changing Clothes Clothed” incident had damaged the relationship in the alliance. This led Shilla to conquer three castles and five castles subject to Gara. In turn, Gara repealed its conventional ‘Pro-Shilla Policy’ and pursued the switch into ‘Pro-Baekje Policy’. Stigmatized as a ‘Pro-Shilla Politician’, Woo-Reuk was tried in the political crisis. When he saw Gara form an alliance with Baekje, he eventually fled to Shilla. Perhaps it happened between March 544 and April 548, and his exile seems to have been helped by Geochilbu(居柒夫).

      • KCI등재

        1990년대 강우석 영화의 서울 공간 재현

        장우진(Chang, Woo Jin) 한국영화학회 2018 영화연구 Vol.0 No.75

        이 글은 가장 대중적인 상업영화 감독으로 인정받는 강우석 감독의 1990년대 영화가 서울의 주거공간과 도시공간을 어떻게 재현하고 있는지 논의한다. 분석대상은 서울 올림픽 이후부터 IMF 사태 발생 전까지 제작된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1989), 〈나는 날마다 일어선다〉(1990),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1991), 〈미스터 맘마〉(1992), 〈투캅스〉(1993), 〈마누라 죽이기〉(1994), 〈투캅스2〉(1996)이며, 이들 작품은 모두 서울을 공간적 배경으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글이 제기하는 질문은 세 가지이다. 첫째, 1990년대 서울 공간 변화의 특징이 무엇인가? 둘째, 1990년대 강우석의 영화들은 서울의 주거공간과 도시공간을 어떻게 재현하고 있는가? 셋째, 그러한 주거공간과 도시공간의 영화적 재현을 통해 우리가 독해할 수 있는 당대의 가치체계나 욕망, 불안 등은 어떠한 것인가? 1990년대는 경제적 호황과 더불어 중산층이 급부상한 시기였다. 이 시기에 서울은 아파트 단지가 대규모로 개발되었고 교통망이 크게 확충되었다. 이에 따라 도시 분산화가 이루어졌고, 아파트는 서울 중산층의 대표적 주거공간이 되었다. 강우석의 영화는 1991년까지 주로 현실 비판의 영화였으며, 아파트를 부정적 이미지로 재현하였다. 그러나 1992년 이후 아파트는 중산층 인물의 평범하고도 일상적인 주거공간으로 제시되었다. 이는 당시 아파트가 중산층이 소유하기를 원하는 욕망의 대상이 된 현실을 반영한 것이며, 강우석의 영화는 현실과 동경의 어색한 부정교합 형태로 중산층의 욕망을 소비하게 만들었다. 또한, 당시 한국영화가 도시의 화려함에 주목한 반면, 강우석의 영화는 개발이 되지 않았거나 이미 버려진 도시의 주변공간을 주목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것은 발전의 미완을 상기시켜 주었다. 한편, 강우석의 영화는 새로운 도시공간으로서 자동차 실내공간을 제시하였다. 당시 중산층의 사적 욕망과 소비 대상이었던 자동차의 실내공간은 이제 개인의 자유와 프라이버시가 보장된 은밀한 사적 공간으로 재현되었다. This paper discusses how are the residential and urban spaces in Seoul represented in the 1990s movies directed by Kang Woo-suk who was recognized as the most popular commercial film director in Korea. The subjects of the analysis are as follows: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1989), 〈나는 날마다 일어선다〉(1990),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1991), 〈미스터 맘마〉(1992), 〈투캅스〉(1993), 〈마누라 죽이기〉(1994), 〈투캅스2〉(1996). All of these have a common thing that they have a spatial background in Seoul. There are three questions that this paper poses. First,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of spatial change in Seoul during the 1990s? Second, how did the films of Kang Woo-suk in the 1990s reproduce the residential and urban spaces in Seoul? Third, what are the value systems, desires, and anxieties of those days that we can read through the cinematic representation of residential spaces and urban spaces? The 1990s was a time when the middle class emerged with economic boom. At this time, apartment complexes were developed on a large scale in Seoul and the transportation network was greatly expanded. As a result, urban decentralization has been achieved, and the apartment has become a representative residential space of the middle class in Seoul. Kang Woo-suk ‘s movies were mainly films of criticism of reality until 1991, and they reproduced the apartments as negative images. However, since 1992, apartments have been presented as ordinary and everyday living spaces of middle class people in his movies. This reflects the fact that the apartment was the object of desire to be owned by the middle class at that time, and Kang Woo-suk’s movie made spectators consume the desire of the middle-class in the form of awkward malocclusion of reality and longing. In addition, while Korean films generally paid attention to the splendor of the city, Kang Woo-suk’s films tended to pay attention to the surrounding space of the city that had not been developed or had been abandoned. This reminded us of the incompleteness of development. On the other hand, Kang Woo-suk’s movies presented the interior space of a car as a new urban space. The interior space of a car, the target of private desires and consumptions of middle class, became represented as a private urban space with individual freedom and privacy guaranteed.

      • KCI등재

        개혁신학의 관점으로 평가한 진화 창조론: 우종학, 『과학시대의 도전과 기독교의 응답』을 중심으로

        우병훈 ( Byunghoon Woo ) 한국개혁신학회 2018 한국개혁신학 Vol.60 No.-

        우종학, 『과학시대의 도전과 기독교의 응답』에 제시된 진화 창조론은 과학의 연구 결과를 “일반계시”와 혼동하는 오류를 보여주고, 다윈주의 진화론과 자연주의의 틀에 너무 매여 있기 때문에 반기독교적 세계관을 내포하고 있으며, 주요 교리에 있어서 전통적 개혁신학의 가르침과 심각한 불협화음을 일으키기에 개혁신학이 받아들일 수 없다. 첫째, 우종학은 성경이 특별계시라고 한다면, 자연과학의 발견들은 일반계시라고 주장한다. 이것은 심각한 개념적 오류이다. 그의 진화 창조론은 이런 근본적인 혼동에서부터 출발함으로써 점차로 잘못된 논변으로 나아가고 있다. 그는 과학자를 마치 일반계시의 설명자로 보고 있는데, 이것은 전통적 개혁신학의 가르침과 전혀 다른 주장이다. 일반계시에 대한 가장 적절한 설명은 특별계시인 성경이기 때문이다. 둘째, 우종학의 진화 창조론은 다윈주의 진화론과 자연주의의 틀에 너무 매여 있는 경향성이 있다. 그가 비록 신(新)무신론을 비판하긴 하지만, 창조과학을 비판하는 지점에 가서는 거의 신(新)무신론과 다를 바 없는 입장을 전개한다. 이것은 논리적 모순일 뿐 아니라, 자연주의적이며 반기독교적인 세계관에 빠질 위험이 있다. 셋째, 우종학의 진화 창조론은 기독교의 주요 교리와 조화되기 힘들다. 그의 진화 창조론은 전통적 개혁신학의 아담과 언약에 대한 가르침을 왜곡시키며, 그로 인하여 원죄론은 설 자리가 없게 되고, 구원론 역시 타격을 받게 된다. 또한, 신론에 있어서는 이신론과 범신론을 왔다갔다 하며,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이라는 가르침 역시 침해당한다. 이상과 같은 이유로, 전통적 개혁신학은 우종학, 『과학시대의 도전과 기독교의 응답』에 제시된 진화 창조론을 받아들일 수 없다. The evolutionary creationism presented in Jong-Hak Woo’s Challenges of the Scientific Age and Christian Responses is unacceptable in Reformed theology because his theory shows the errors of confusing the results of science with “general revelation,” includes an anti-Christian worldview that is too attached to the Darwinian theory of evolution and naturalism, and discords seriously with major doctrines of the traditional Reformed theology. First, Jong-Hak Woo claims that the discoveries of natural science are general revelation, if the Bible is special revelation. This is a serious conceptual error. His evolutionary creationism, starting from this fundamental confusion, gradually moves on to the wrong argument. He regards a scientist as a describer of general revelation, which is an entirely different argument from the teachings of traditional Reformed theology. The most appropriate explanation for general revelation is found in the Bible which is special revelation. Second, the evolutionary creationism of Jong-Hak Woo has a tendency to be affiliated too much with the Darwinian theory of evolution and naturalism. Though he criticizes New Atheism, he formulates arguments that are very similar to New Atheism when he criticizes Creation Science. This not only is a logical contradiction but has the risk of falling into a naturalistic and anti-Christian worldview. Third, it is difficult for Jong-Hak Woo’s evolutionary creationism to harmonize with the major doctrines of Christianity. His evolutionary creationism distorts traditional Reformed doctrines of Adam and covenant, and in so doing loses a proper place for the doctrine of original sin and strikes a blow to soteriology. Additionally, in the doctrine of God, it goes back and forth between deism and pantheism and also damages the doctrine that the human being is the image of God. For these reasons, traditional Reformed theology should not accept the evolutionary creationism formulated in Jong-Hak Woo’s Challenges of the Scientific Age and Christian Responses.

      • 투고논문 : 남파(南坡) 홍우원(洪宇遠)의 논설류 산문 연구

        우지영 ( Jee Young Woo ) 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 2014 퇴계학과 유교문화 Vol.55 No.-

        남파(南坡) 홍우원(洪宇遠)은 인조(仁祖)에서 숙종(肅宗) 연간에 활동한 문인 관료이다. 홍우원의 문집인 『남파집(南坡集)』은 시와 상소문이 대부분의 비중을 차지하고, 기(記)·설(說)·서(序) 등의 산문 작품의 편수는 적은 편이다. 하지만 홍우원은 그의 논설류 산문에서 당대 사회 현실에 대한 비판의식을 단편적이고 직설적으로 드러내기보다는 각종 문학적 장치를 통하여 효과적이면서도 흥미롭게 표현하였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홍우원의 논설류 산문을 연구대상으로 하여 그 소재와 서술방식을 중심으로 분석을 해보았다. 홍우원의 논설류 산문 중 「노마설(老馬說)」에서는 늙은 말과 주인이 나누는 대화를 중심구도로 하여 필요할 때는 취하다가 쓸모가 없어지면 버려버리는 인정세태에 대한 비판의식을 서술하였고, 「목근침설(木根枕說)」에서는 목침이라는 일상의 소재에서 이야기를 시작하여 위정자가 인재를 알아보고 등용하는 문제에까지 논의를 확대해 갔다. 「각설(角說)」에서는 뿔이 난 말과 고양이라는 기형의 동물을 소재로 하여 당대 정치 상황을 비판하였고, 「백흑난(白黑難)」에서는 선과 악을 상징하는 색깔인 백(白)과 흑(黑)이 서로 벌이는 문답을 통하여 옳고 그름의 가치관이 전도된 현실세태에 대한 비판과 풍자를 담았다. 이들 작품에서는 버려지는 늙은 말, 나무등걸로 만든 목침, 뿔이 난 말과 고양이, 흑색과 백색 등의 친근하거나 흥미를 끌만한 소재를 통하여 독자의 공감을 불러일으켜서 주제를 효과적으로 표출하였다. 또한 주인과 늙은 말 사이의 대화, 백색과 흑색이 벌이는 허구적 문답을 가설하여 답변자의 발언 속에 작자의 목소리를 담아내어 주제를 논리적이면서도 설득력 있게 드러내었다. 그리고 당대 현실에 대한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비판을 하는 것이 아니라 비유와 기탁을 통하여 주제를 우의적으로 표현하였다. Nampa Woo-Won Hong(1605~1687) is a literary bureaucrat who acted in Sukjong ~Injo. 『Nampa collection』, Woo-Won Hong``s work collection, is largely comprised of poems and Sangsomun and the number of prose works such as Gi, Seol, and Seo. However, Woo-Won Hong expressed the criticism consciousness on the social reality of that time in an effective and interesting way through all kinds of literary devices rather than revealing it in a fractional and straightforward manner. Hereby this paper analyzed Won-Woo Hong``s editorial prose focusing on its material and descriptive way. 「Nomaseol」 among Woo-Won Hong``s editorial prose described the criticism consciousness on the social condition that something is thrown away if it becomes useless by focusing on the conversation the old horse and master have, and 「Mokgeunchimseol」 expanded the discussion with the deep subject which could alarm the society by starting the story from the routine material of wooden pillow. 「Gakseol」 criticized the political situation of that time by considering the horned horse and cat as a material, and 「Baekheuknan」 contained the criticism and satire on the reality that the sense of values of right and wrong was reversed through Byeonnan that black and white fought. These works expressed the subject effectively by bringing about the readers`` sympathy through the intimate material such as thrown old horse, wooden pillow made of tree, white and black colors. Also, it revealed the subject logically by hypothesizing the fictional question and answer of white and black, question and answer of old horse and master. And it expressed the subject indirectly through the metaphor and deposition rather than referring to the reality of that time in a specific and direct way.

      • KCI등재

        우산(愚山) 한유(韓愉)의 『분양악부(汾陽樂府)』에 드러난 현실인식(現實認識)과 사의식(士意識)의 지향(志向)

        문정우 ( Jung Woo Moon ) 영주어문학회 2011 영주어문 Vol.21 No.-

        『Bunyangakboo』 is Youngsaakboo written by Woo-san Hanyoo based on the historic stories in Jin-ju area. This study has researched the recognition of realities and scholarly attitude in 『Bunyangakboo』. 『Bunyangakboo』 expresses Woo-san`s the recognition of realities. It was aimed at emulating the good points and reflecting the undesirable things. It criticized a mere show without reality. And it shows Woo-san`s the scholarly attitude. Woo-san considerably modeled and was proud of feat and the person who did not desire wealth and honor. It summarized and got the core of scholarship and achievement of Nam-myong Jo Shik and his disciples. 『Bunyangakboo』 is somewhat different with Youngsaakboo of other areas in that it expresses the scholarly attitude which stimulates the duty of scholars in the time of a crisis and peril.

      • 夏禹의 政治原理와 政治的 責任觀에 關한 一考察

        琴鍾友 慶北大學校 1963 論文集 Vol.7 No.1

        An observation on the principle of Woo's policy of his thoght of politcal responsibility. In this thesis I intended to consider the principle of woo's (禹) policy and his thought of political responsibility. So as to illuminate that where there is any moment of power politics in the government of woo(禹) , what is the kingdom of woo and what is the basic grounds of political responsibility. It is said that there is no evidence of his real exist. Whether or not he existed really has little to do with this stuffy. Because his political thought is reflection of some one. His policy and thought of political responsibility are ideal one which have been longed for by You-Ka(儒家) ever since. In short; it was a government of virtue without violence, he reigned over the people, dividing the country into nine sections. It is quite successful that his work of embanking river. And after he prospects the nature of the soil and geographical position. He maitres a tax system and collects the tax in evert things. this meanns that the kingdom of Woo is not small imperfect country but Country of create Kingdom which envelops the large teritory. He thought not only uniform and Car-system but also ceremony is very important political tools for reigned over the people as norm. 1 think these are creation of powerful authority of ruler. These co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prinple of Woo's policy is a government of virtue without violence as that of Yao and Shun(堯舜) but therer is also a moment of power politics as in Yao and Shun. His basic ground of political responsibility is Heaven's Will. In his political thought there is origin of the thought that Heaven's will is public opinion and Heaven's Will is expressed by the people. So his thought of political responsibility is democratic one. But the`re is also a moment in his political thought that comes to the oriental despotism, for he did'nt think that the democratic instiutions are matter of great importance in democracy.

      • KCI등재후보

        개혁신학에서 본 진화 창조론

        우병훈(Woo, Byung Hoon) 개혁신학회 2017 개혁논총 Vol.4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essay attempts to demonstrate that traditional Reformed theology cannot be harmonized with evolutionary creationism found in Dr. Jong-Hak Woo’s book, An Atheist Journalist Inquires of a Christian Scientist. The imagined interlocutor “Dr. Han Byeol,” the representer of Dr. Jong-Hak Woo’s ideas, argues for an evolutionary creationism, but his ideas cause many serious problems in theological issues as well as in logical consistency. First, the interlocutor argues that God created the world and human beings through the Big Bang and evolution. He, however, does not prove this but just presupposes it. Second, his theism is similar to deism in his scientific observation of nature and is close to pantheism in his interpretation of its results. Third, the interlocutor’s ideas clash with the Reformed doctrines of revelation, Scripture, Adam, the image of God, original sin, death, atonement, and Christ. In sum, the evolutionary creationism of the interlocutor is severely inconsistent with traditional Reformed theology.

      • KCI등재

        「霽湖詩話」小考

        최우영 洌上古典硏究會 2003 열상고전연구 Vol.17 No.-

        이 글은 양경우의 개인사적 상황이「제호시화」서술에 어떤 의미 있는 작용을 하였는가를 살펴보기 위하여 쓰여졌다. 이러한 접근은「제호시화」의 내용적인 구성을 이해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양경우는「제호시화」에서 성당시를 시의 전범으로 생각하는 당시의 문단경향을 반영하는 존당적인 태도를 보여주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율격과 음향 등 시의 형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조선 중기에 풍미한 도가적인 풍조와 관계없이 유가적인 시각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 서술 대상을 선택하는 데는 뛰어난 재능에도 불구하고 불우한 생애를 보낸 문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반영하고 있으면서 전체적으로 비평의 객관성을 유지하였던 것으로 평가된다. 이러한 서술태도는 서얼이라는 신분적인 제약을 극복해나간 현실참여적인 성향과 부친으로부터 물려받은 뛰어난 문학적인 재능, 뜻하지 않게 낙향을 하게 된 상황에서 비롯된 아쉬움, 그리고 끊임없는 유가적인 성실성이 어우러져서 나타난 것들이다. This paper investigates how Yang Kyung-woo's personal history had affected to the writing of Jehoshiwha, to provide an approach to understanding the text of Jehoshiwha. In Jehoshiwha, Yang Kyung-woo shows his respect to the poems of Tang period which reflects the general tendency of literary society in his days. In particular, he puts emphasis on formal aspects of poetry, the versification and tone. He adhered to Confucian view, being aside from the taste for Taoism that was widely spread over the poems in mid-Chosun period. In selecting poets, Jehoshiwha reveals Yang Kyung-woo's particular interest in those who lived in obscurity in spite of their literary excellence. Nevertheless, his criticism on them has been said to be moderate without losing objectivity. These features of Jehoshiwha are supposedly related to his inclination for commitment to the society with which he overcome his inherent social standing of illegitimate class. Also related are his outstanding literary talent inherited from his father, disappointment from being forced to be expelled from bureaucracy, and his sincerity as a Confucianist.

      • KCI등재

        운명과 원한

        김건우(Kim Kun Woo)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8 서강인문논총 Vol.0 No.52

        1943년 일본과 조선의 대학생들에게 징병이 예고되었을 때, 조선인 학생들의 반응은 일본인 학생들과는 큰 차이를 보였다. 일본인 학병들에게도 자신의 죽음에 이유가 필요했지만, 대체로 그들은 자신들이 처한 상황을 ‘운명’으로 받아들였다. 이와 달리 조선인 학생들은 ‘국가를 위한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했고, 이에 따라 도피, 자기 방기 등 온갖 형태의 이상 반응을 보였다. 조선인 학생들은 자신의 처지를 비관했고, 그 모든 고통을 조상과 윗세대에 대한 ‘원한’의 형태로 간직했다. 그런데 태평양전쟁기 일본인 학생들에게 존재하던 ‘국가’라는 매개항이, 전쟁이 끝난 후 조선인들에게도 부활한다. 그 부활한 국가란 어떤 성격의 국가인가. ‘원한’을 세대론적으로 장착하고, 욕망을 투사할 새 ‘대상’은 어떤 성격을 지녀야 하는가. 이것은 좌우 이념의 문제이기도 했다. 문학사를 놓고 이야기할 때, 그 대답의 자리에 선우휘와 이병주가 있었다. 선우휘와 그의 소설 『불꽃』의 모델 신상초는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를 자기 운명과 등치시킬 수 있었다. 이와는 달리, 이병주와 그의 모델 황용주가 남한에서 자신의 운명을 발견할 방법이란 없었다. 이념의 경계에 서성이는,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그들이 할 수 있는 전부였다. When the empire of japan announced in 1943 that the military draft would be enforced on college students, the reactions of korean students were different from those of japanese students. Japanese students mostly accepted their situations as ‘fates’, though they also felt the need of excuses for their dying. But korean students could not embrace ‘dying for the sake of the state’, and exhibited various types of abnormal reactions such as escape, self-abandonment, etc. They felt deeply hopeless and desperate about their situations, and kept these feelings inside as a form of resentment against their ancestors. But a state - a kind of mediator - which had existed for Japanese students during the pacific war, was resurrected after the war for Korean students too. What was supposed to be the characteristic of this state resurrected? What characteristic should be attached to this new ‘object’ toward which they would project their desires keeping resentment in mind as a collective emotion of the student soldier generation? This question was also concerned with rightist and leftist ideologies. Seen from the perspective of korean literary history, Sun Woo-Hui and Lee Byung-Joo were two versions of the answer to this question. Sun Woo-Hui and Shin Sang-Cho, the model of Sun"s short story Flowers of Fire identified their fates with the fate of the state, ie. the republic of korea. On the contrary, Lee Byung-Joo and his model, Hwang Young-Joo could not find their fates in south korea. There was nothing they could do except wavering along the border of ideologies and living as ‘aliens’.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