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Die Mischehendebatte im Reichstag 1912 : Hybridita¨t in den Verhandlungen zwischen deutscher Biopolitik, Anthropologie und Literatur

        Schwarz,,Thomas 독일어문학회 2002 독일어문학 Vol.19 No.-

        이국주의 담론에서 대부분 이질적 인종들의 성적 매력이 강조되었다면 식민주의 담론에서는 인종 혼합이라는 공포의 이미지가 만들어졌다. 1912년 독일제국의회의 논쟁에서 출발한 이 논의는 여러 인종들 사이의 성적 교잡이 어떤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는가 하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이런 논지의 배경에는 식민지의 '지배 인종(다시 말하면 백인종: 필자)'이 피식민지인물과 혼합됨에 따라서 식민 주도세력을 상실할지 모른다는 생각과 인종 혼합이 종의 퇴화를 야기한다는 우생학적인 담론이 버티고 있다. 1912년에는 당파를 초월하여 그것이 법률적이든 식민주의의 '인종감정'이라는 도덕적 문제든, 식민지의 성 문제가 있어서는 새로운 규정이 마련되어져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식민지 지배자와 식민지 사람들 사이의 성관계를 정상에서 배제하여 변태자의 리스트에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 다수를 정하고 있었다. 심지어 독일 제국의회는 혼혈 가정을 거부하는 것으로 만장일치를 보았다. 그러나 제국의회에서 일부 당은 혼혈 결혼을 전적으로 금지하자고 하였고 다른 일부당은 혼혈 가정에 융통성 있게 허용하자고 하였으며 당사자들이 자진해서 규율을 준수하는 '인종 본능' 훈련이라는 특별한 교육을 통하여 이를 실천하고자 하였다. 결론적으로 이런 두 가지 유형의 정치적 논쟁의 차이에서 지속적인 역사적 과정의 인식들이 생기게 된다고 본다. 가령 전형적 인종주의 진영에서 나치즘적 담론으로의 직접적인 노선이 생기고 있을 즈음 제국의회에서의 유연하고 규범적인 원내 당원들은 차후 바이마르 연합정당을 결성하게 된다.

      • General Review in field of Solid waste Disposal in West-Germany

        Schwarz,,H 동아대학교 환경문제연구소 1990 硏究報告 Vol.13 No.3

        In Gernmany the waste disposal problem is not a secondary environmental policy issue. It is a focal issue of environmental policy and is creating major challenges for political leaders at all levels. The following facts illustrate this. For years now the public bodies responsivle for waste disposal matters -- as a rule city and rural district administrations -- have been trying to bring under control the steadily worsening problems resulting from the growing flood of waste produced. Never before in the history of mankind has so much in the way fo valuable raw materials been transformed into rubbish in such a short time as is the case today. At the present time more than 220 million tons of wste has to be deal with in Germany every year. Of this amount, 190 million tons in accounted for by manufacturing industry and more than 30 million tons is either household waste or industrial waste similar to household waste. We need environmentally accdeptable waste-disposal facilities In a highly industrialized and heavily popluated country such as the Federal Republic of Germany we are under a strong obligation in our policy on waste management to avoid waste and to recycle waste produced. The members of the German Bundestag included these factors in the new Waste Disposal Act in 1986. We will not be able to get around the necessary task of building environmentally acceptable waste-disposal facilities. It is my firm conviction as a politician that, in the future, being able to guarantee environmentally acceptable waste disposal will be just as important in determining industrial locations as porximity to major highways or the availability of land for industrail uses. Although there a high level of environmental awareness and strong environmental ideals in our country, we are faced withthe problem that it is very difficult for us to gain acceptance for environmentally acceptable waste-disposal facilities at the local level.

      • KCI등재

        Koloniale Melancholie : Exotismus und kolonialrevisionistischer Diskurs nach dem Verlust des deutschen U¨bersee-Imperiums

        Schwarz,,Thomas 한국독어독문학회 2002 獨逸文學 Vol.82 No.-

        일차 세계 대전에 있어 독일의 식민지들이 하나씩 둘씩 연합군의 손에 넘어가는 동안 독일의 전쟁목표를 논의함에 있어 식민주의적 갈망이 표출되었는데, 이는 전쟁반대자들을 억누르고 해외 영토를 확장하고자 열을 올리기 위함이었다. 다음 독일이 베르사이유의 강화조약에서 그의 제국을 상실했을 때에도, 그 논의는 결코 종결되지 않았다. 독일의 식민지정책에 대한 연합국측의 비판에 대해 저수정식민주의적 담론은 "식민지 책임을 둘러싼 기만"이라는 표어를 내걸며 대응하였다. 전의 식민지보유국인 경우 그 제국의 상실은 정체성의 위기로 치달았고, 이는 예전의 식민지선전으로부터 식민지문학에 이르기까지 멜랑콜릭하거나 광적인 증상으로 표출되었다. 본 논문의 중심부를 이루고 있는 것은 상실경험을 소화해 내기 위한 집단상징물들, 이데올로기적 사고방식, 심리적 입장들에 대한 분석이다. Wa¨hrend im Ersten Weltkrieg eine deutsche Kolonie nach der anderen in die Ha¨nde der Alliierten fiel, artikulierte sich in der deutschen Kriegszieldiskussion ein koloniales Begehren, das auf eine Ausdehnung u¨berseeischer Territorien auf Kosten der Kreigsgegener dra¨ngte. Als Deutschland im Friedensvertrag von Versailles dann schockarig sein Imperium verlor, war die Diskussion damit aber keineswegs beendet. Auf die alliierte Kritik an der deutschen Kolonialpolitik reagierte der kolnialrevisionistische Diskurs mit dem Schlagwort von der "kolonialen Schuldlu¨ge". Der Verlust des Imperiums fu¨hrte bei der ehemaligen Kolonialmacht zu einer Identita¨tskrise, die sich von der Kolonialpropaganda bis zur Kolonialliteratur in melancholischen oder mainschen Symptomen niederschlug. Im Zentrum meiner kulturwissenschaftlichen Untersuchung stehen die Analyse von Kollektivsymbolen, ideologischen Denkfiguren und psychischen Einstellungen, mit denen die Verlusterfahrung verarbeitet wurde, und schließlich die Frage, wie diese Motivkomplexe auch in literarischen Texten zirkulieren.

      • KCI등재

        Die hysterisierung der frau in heinrich von kleists kriegsdrama penthesilea

        Schwarz,,Thomas 한국독일어문학회 1999 독일어문학 Vol.10 No.-

        프로이트는 『히스테리 연구』에서 "두려움은 사춘기 소녀들이 처음으로 성의 세계에 눈을 뜰 때, 처녀성을 상실하게 될지 모른다는 데 대한 공포심의 결과로 나타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클라이스트의 전쟁 드라마 『펜테질레아』에서의 "순결한 처녀들"은 프로이트가 진단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 예컨대 "여인들의 두려움의 절규는 하늘을 향해 울부짖는다"에서 그런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히스테리"는 군돌프가 펜테질레아에 내린 진단이기도 하다. 그래서 본고는 푸코가 "여성신체의 히스테리화"라고 일컬었던 역사적 과정의 배경을 가지고 클라이스트의 드라마를 분석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본 논문은 프로이센의 빨치산 전술을 진전시키려는 클라이스트의 계획을 다룬 볼프 키틀러의 연구결과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다. 그 빨치산 전술은 나폴레옹에 저항하는 해방전쟁에 대한 전략과 같은 도식이었다. 클라이스트의 드라마에서 시도되고 있는 초유의 개혁은 여성들이 전쟁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본고에서는 전쟁에서 매우 중요한 심리전이 어떤 영향을 발휘하는지 클라이스트의 드라마가 시험해본 작품이란 것을 보여주고자 한다. 아울러 이 연구는 여성의 군인화와 히스테리화가 중첩될 경우 생기는 역사적인 문제까지도 다룬다. 그에 대한 증거로 사랑의 담론과 군인이라는 담론을 서로 역으로 소급시켜 만든 중첩을 들 수 있는데, 이러한 것은 펜테질레아가 "퀴세", 즉 키스란 말을 "비세", 즉 물어뜯기란 말로 오인하는 그녀의 실어증에서 그 절정을 이룬다. 아킬레스가 펠테질레아의 정열을 제어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는 비극적인 종말을 맞게 된다. 클라이스트에 등장하는 여성들은 그런 이유로 인해 쓸모 없는 여성들이 아니다. 벤티디우스가 끔찍한 종말을 맞게 한, 자제력 잃은 투스넬다와 더불어 여성인물인 이 펜테질레아가 무대 위에 등장하는데, 그녀의 정열은 총사령관, 헤르만의 뛰어난 지휘하에 효과적으로 민족의 적을 물리칠 수 있게 한다.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문학 : 클라이스트의 전쟁드라마 『 펜터질레아 』 에 나타난 여성의 히스테리화

        (Thomas Schwarz) 한국독일어문학회 1999 독일어문학 Vol.10 No.-

        프로이트는 『히스테리 연구』에서 "두려움은 사춘기 소녀들이 처음으로 성의 세계에 눈을 뜰 때, 처녀성을 상실하게 될지 모른다는 데 대한 공포심의 결과로 나타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클라이스트의 전쟁 드라마 『펜테질레아』에서의 "순결한 처녀들"은 프로이트가 진단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 예컨대 "여인들의 두려움의 절규는 하늘을 향해 울부짖는다"에서 그런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히스테리"는 군돌프가 펜테질레아에 내린 진단이기도 하다. 그래서 본고는 푸코가 "여성신체의 히스테리화"라고 일컬었던 역사적 과정의 배경을 가지고 클라이스트의 드라마를 분석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본 논문은 프로이센의 빨치산 전술을 진전시키려는 클라이스트의 계획을 다룬 볼프 키틀러의 연구결과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다. 그 빨치산 전술은 나폴레옹에 저항하는 해방전쟁에 대한 전략과 같은 도식이었다. 클라이스트의 드라마에서 시도되고 있는 초유의 개혁은 여성들이 전쟁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본고에서는 전쟁에서 매우 중요한 심리전이 어떤 영향을 발휘하는지 클라이스트의 드라마가 시험해본 작품이란 것을 보여주고자 한다. 아울러 이 연구는 여성의 군인화와 히스테리화가 중첩될 경우 생기는 역사적인 문제까지도 다룬다. 그에 대한 증거로 사랑의 담론과 군인이라는 담론을 서로 역으로 소급시켜 만든 중첩을 들 수 있는데, 이러한 것은 펜테질레아가 "퀴세", 즉 키스란 말을 "비세", 즉 물어뜯기란 말로 오인하는 그녀의 실어증에서 그 절정을 이룬다. 아킬레스가 펠테질레아의 정열을 제어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는 비극적인 종말을 맞게 된다. 클라이스트에 등장하는 여성들은 그런 이유로 인해 쓸모 없는 여성들이 아니다. 벤티디우스가 끔찍한 종말을 맞게 한, 자제력 잃은 투스넬다와 더불어 여성인물인 이 펜테질레아가 무대 위에 등장하는데, 그녀의 정열은 총사령관, 헤르만의 뛰어난 지휘하에 효과적으로 민족의 적을 물리칠 수 있게 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