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60년대 후반 (소)시민 개념에서 "사랑"의 의미

        임지연 ( Ji Yeon Im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6 어문론총 Vol.68 No.-

        이 논문은 60년대 후반 시민-소시민 논쟁에서 사랑이 주요한 의제로 작용하는 과정을 주목하고, 그것의 개성적 전개와 문학사적 의미를 검토하였다. 60년대 사랑 담론의 특징은 타자성의 발견에 있다. 특히 부버의 ‘나-너' 철학의 대중화와 구조주의 수용과 함께 제기된 평등한 사물 개념은 60년대 타자 인식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60년대 후반 시민-소시민 논쟁에서 사랑이 의제화되는 데는 타자 담론과 연관되어있다. 김주연 비평의 특이성은 ‘인식'론이었다. 김주연에 의하면 시인의 지성적 거리 에 의해 시적 대상은 주체로부터 독립한 사물로 탄생한다. 김주연은 정현종의 시를 사물성 발견의 텍스트로 삼고 그의 시를 특권화했다. 그러나 김주연의 타자성은 지성적 거리 인식에 의해 구성한 소시민적 자기세계 안에서만 형성될 수 있다는 점에서 협소하고 폐쇄적인 성격을 갖는다. 사랑의 타자적 구조를 인식했지만, 그것의 이자구도나 연대성의 에너지를 포착하지 못했다. 백낙청은 시민문학론에서 소시민의 왜곡된 사랑의 형태를 비판하면서 시민정신의 동의어로서 ‘사랑'을 제시하였다. 시민적 사랑의 비전은 로렌스와 김수영이었다. 로렌스는 “함께 자유로움”이라는 새로운 사랑의 제도를 파악하고, 김수영의 사랑은 위계화된 이분법적 대립항들이 통합되는 원리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백낙청의 시민적 사랑을 미지·미완의 이념이었다. 사랑의 개별성은 무화되고 집단성이 강조되었으며, 타자는 계몽의 대상에 불과했다. This paper concentrates on a process in which love played a role as an important subject of the citizen-petit bourgeois argument in the late 60s, and reviews its unique development and literary historical meaning. Characteristics of love discourse in the 60s were in a discovery of otherness. There were, in particular, critical elements to have built a recognition of others in the 60s, which are the popularization of Buber`s philosophy of ``I and Thou`` and the idea of equal object suggested with the acceptance of structuralism. Where love functions as the subject of the late 60s`` citizen-petit bourgeois argument, the contemporary discourse of others becomes contextualized. A distinguishing characteristic of Kim Ju-yeon``s criticism was ``the theory of recognition``. Poetic objects, according to the Kim Ju-yeon``s opinion, become independent objects from the subject by poet``s intellectual distance. Kim Ju-yeon considered Jeong Hyeon-jong``s poems as discovery texts of thingness and had them privileged. Kim Ju-yeon``s idea of otherness, however, is somehow narrow and closed in respect of the fact that it can be formed only within the petit bourgeois``s own world constructed by the recognition of intellectual distance. He has been aware of the otherness structure, but not of its dual structure or energy of solidarity. Baek Nak-cheong criticized a distorted form of petit bourgeois``s love in the theory of the civil literature and suggested the word ``love`` as a synonym of citizen consciousness. The vision of civic love is Lawrence and Kim Su-young. Lawrence presented "being free together" as a new love system, while Kim Su-young gave a judgment that love is a principle for hierarchicalized dichotomic counterparts to be integrated together. However, the notion of Baek Nak-cheong``s civic love is an ideology of being unknown and incomplete. Individuality of love became emasculated but its collectivity has been emphasized, and thus others were nothing more than the object of enlightenment.

      • KCI등재

        1960년대 지식장에 나타난 `신체성` 개념과 시적 전유 - 정현종과 마종기 시의 `몸과 사물`의 문제를 중심으로

        임지연 ( Yim Ji-yeon ) 국제어문학회 2015 국제어문 Vol.0 No.65

        이 논문은 60년대 정현종과 마종기 시의 `몸`과 `사물`의 시적 방법이 개별 시인의 특성이나, 60년대적 모더니티의 한 양상이라는 관점을 넘어 당대 지식장 및 비평장의 교차지점에서 창출된 복합적 미의식으로 접근하고자 하였다. 특히 과학적 휴머니즘과 구조주의라는 세계적 이론이 `여행하는 이론`으로서 한국의 지식장 및 비평장, 시창작과정에 어떻게 개입하고 탈맥락화되는지를 고찰하고자 한 연구이다. 당대 `과학적 휴머니즘`은 정신/육체로 이분화된 근대적 인간을 극복할 수 있는 생물학적 신체성 개념을 제시하고, 생물학적 인간을 윤리적 존재로 파악하며, 인간을 현실적·경험적 존재로 인정하는 특징을 보여준다. 60년대 후반 구조주의는 변증법적 진보주의에 대한 반발과 의식과잉형의 근대적 인간을 비판하고, 사물과 인간의 평등한 세계와 독립한 사물의 자율적 구조를 제시하며, 푸코의 `인간의 죽음` 개념으로 특징화되었다. 60년대 비평장의 변동은 두 여행하는 이론에 의해 재배치되었으며, 재배치의 과정에 김주연의 비평이 개입되었다. 특히 김주연은 정현종과 마종기 시를 전거로 들어 `자기세계`라는 세대의식을 구성하면서 이들 시를 특권화하였다. 김주연은 이들 시를 `자그마한 의지의 인간`으로서의 평가하면서 60년대 다른 시들에서 포착되는 의식과잉이나 낙관적 현실인식을 오류로 파악하였다. 그럼에도 김주연의 세대론적 욕망은 정현종과 마종기 시를 60년대적 문학이념으로만 묶어냈다는 한계를 보인다. 정현종과 마종기의 시에 나타나는 사물간의 역동적 관계성, 사물과 인간의 평등함, 사소한 주체들의 자발적 겸손과 비권력적 의지, 죽음의 사물화를 통한 생명의 재발견과 같은 미덕은 배제되었다. 배제의 과정은 누락이라기보다 배제를 활용함으로써 선택의 의미를 특권화하는 효과를 낳았다. 그가 누락한 미학적 가치는 60년대의 자유주의적 개인의 의미화를 특권화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주목할 것은 정현종과 마종기 시텍스트에서 풍부하게 읽어낼 수 있는 몸과 사물의 미학에 있다. 정현종의 시에 나타나는 몸을 갖는 사물들의 독립적이고 평등한 관계와 무경계적 침투, 확장된 생명에 대한 무심한 환호, 사물들의 살을 통한 윤리적 관계성과 시의 정치성, 윤리적이면서 육화된 사랑의 문제들. 마종기의 시텍스트에 나타나는 생명정치를 벗어나는 비권력적 의지, 사물화된 죽음을 통한 역설적 생명성, 생물학적 몸을 통한 일상화된 죽음의 미학들. 이는 지식장과 비평장이 누락한 긍정적 가치를 보충하거나 또는 초월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정현종과 마종기의 시적 전유는 여행하는 이론에 대한 수신자의 현실적 욕망을 재현하면서도 한계를 보충하거나 뚫고 나가며, 자기의 개성적 미학으로 창조되었다. This study approached the poetic methods of `Body` and `Object` in Hyeon-jong Jeong`s and Jong-gi Ma`s poems with the view that they are the compositive aesthetic consciousness created in the intersection of the intellectuals and critics of the time beyond the perspective that they are the aesthetic characteristics of individual poets or an aspect of the modernity of the 1960`s. Also, this study intended to examine how the global theory such as the scientific humanism and structuralism of the 1960`s intervene in Korean intellectual society and critical society as the `Travelling Theories` and decontextualized. The issue of `Body and Object` in Jeong`s and Ma`s poems is not their unique concept but was related with the `Scientific Humanism` and `Structuralism` that led the changes in the intellectual society in the 1960`s. The `Scientific Humanism` of the time introduced the concept of biological physicality to overcome modern man who is disdifferentiated into mind and body, understood biological man as an ethical being, and acknowledged man as realistic and experiential being. The structuralism in the late 1960`s criticized the resistance toward dialectical progressivism and hyperconscious modern man, introduced the world where objects and man are equal alongside the autonomous structure of independent objects, and was characterized by Foucault`s `Death of Man.` The change in the critical world in the 1960`s was relocated by the two travelling theories, the process of which generated the Hyeon Kim and Ju-yeon Kim style of criticism. Particularly, Ju-yeon Kim privileged Jeong`s and Ma`s poems by forming a generational consciousness called `Self-World` by referring to their poems. Ju-yeon Kim evaluated their poems as the `Man of Little Will` and understood the hyperconsciousness or optimistic awareness of reality sensed in other poems of the 1960`s as errors. In summary, the issue of body and object of Jeong and Ma is deemed to be under complicated circumstances of creation while having unique aesthetic characteristics of individuals and the modernistic characteristics of the 1960`s and taking a specific position at the cross point of intellectual society and critical society of the time. Nonetheless, Ju-yeon Kim`s generational desire has the limits for it only used the literary ideology of the 1960`s to bind Jeong`s and Ma`s poems. The virtues appearing in Jeong`s and Ma`s poems such as th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objects, equality between object and man, autonomous modesty and non-authoritative will of trivial entities, and rediscovery of life through the objectification of death. The process of exclusion resulted in the privileging of the meaning of choice by using exclusion rather than in the omission. The aesthetic value that she omitted was to emboss the signification of liberalist individual in the 1960`s. What is significant, however, is the aesthetics of body and object abundantly sensed in the poetic text of Jeong`s and Ma`s poems; the independent and equal relationships between embodied objects in Jeong`s poems and their boundaryless infiltration, indifferent cheer toward extended lives, ethical relativity and political nature of poems through the skin of objects, and ethical and incarnated issues of love as well as non-authoritative will deviating from the bio-politics appearing in Ma`s poetic texts, paradoxial life through objectified death, and aesthetics of death generalized through biological body. They are deemed to supplement or transcend the positive values that intellectuals and critics have missed out. Jeong`s and Ma`s poetic appropriation supplements or breaks through the limit while rekindling the realistic desire of the receiver for traveling theories and was created by their own individual aesthetics.

      • KCI등재
      • KCI등재SCOPUS

        Change in Compactness of Inclusion Bodies of Recombinant β-galactosidase Expressed in the araBAD Promoter System of Escherichia coli

        Ji-Hyeon,Yeon,Kyung-Hwan,Jung 한국생물공학회 2010 Biotechnology and Bioprocess Engineering Vol.15 No.4

        We investigated the relevanc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ompactness of β-galactosidase inclusion bodies (β-gal IBs) and their enhanced enzymatic activity with or without the addition of D-fucose (inducer analog)or methyl α-D-glucopyranoside (α-MG, catabolite repressor)after induction in the araBAD promoter system of Escherichia coli. Experiments conducted to evaluate the solubilization of β-gal IBs in guanidine hydrochloride as well as their trypsin degradation and temperature stability revealed that β-gal IBs expressed in response to the addition of D-fucose or α-MG had a looser structure. Additionally, β-gal IBs expressed when D-fucose or α-MG was added were more quickly solubilized in guanidine hydrochloride or degraded by trypsin-treatment than those produced when these compounds were not added. Moreover,the activity of β-gal IBs expressed when D-fucose or α-MG were added was less stable at various temperatures. Consequently, we deduced that the looser structure of β-gal IBs resulted in enhanced enzymatic activity of β-gal IBs upon addition of D-fucose or α-MG after inductio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