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A Task of Political Philosophy for Korean Society in Transition : In Search of an Ontological Basis for a Korean Type of Democratic Community

          Kim,,Bi-Hwan Korean Social Science Research Council Korean Nati 2000 Korean Social Science Journal Vol.27 No.1

          This paper aims to identify a task of political philosophy in the context of the present transitory Korean society by introducing the logic of self-reflection to political philosophy, and to explore an ontological basis for a Korean type of democratic political community which will be congruent with the present Korean culture. A main task of Korean political philosophy in present Korea is to grope for political principles on the basis of which Korean people can lead their own good lives, and this task is nothing but to search for an ideal synthesis of the unique moral character of Korean selves and universalist modern institutions. A methodical doubt on the congruity between the present main institutions such as democracy and market and moral characteristics of Korean people is the starting point of my paper. I will try to reformulate an ideal notion of Korean self immanent in the present Korean culture by invoking the concept "the individual within community" which has been widely used in contemporary western political philosophy, with a view to exploring an ontological basis of Korean political philosophy for the future.

        • KCI등재

          정치철학과 근대합리주의

          김비환(Bi Hwan Kim) 한국정치사상학회 2012 정치사상연구 Vol.18 No.1

          이 글은 서로 연관된 두 가지 목적을 갖고 있다. 첫째는, 스트라우스와 오크숏의 정치철학을 근대 합리주의에 대한 비판적 대응이란 관점에서 비교해봄으로써 그 유사성과 차이를 고찰해보는 것이다. 둘째는, 이들의 정치철학을 상보적으로 이해하여 20세기 후반을 지배해온 분석적 정치철학 및 그 공공철학적 진화형태인 롤즈 류의 정치철학과 차별성을 갖는 대안적인 정치철학의 한 가지 형태로 제시하고 그 성격을 규명해보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스트라우스와 오크숏의 정치철학은 다양한 수준의 정치적 신념들과 사고방식들의 한계(스트라우스) 혹은 조건성(오크숏)에 대한 자의식적이며 근본 비판적인 성찰을 통해, 정치적 삶의 한계(혹은 조건성)를 드러내주는 동시에 철학으로 대변되는 다양한 비정치적 활동들의 가치를 부각시켜주는 아이러니한 지적 활동 혹은 삶의 양식으로 규정할 수 있다. This paper has two interrelated purposes. One is to compare Strauss' and Oakeshott's political philosophy in terms of confronting modern rationalism, with a view to illuminating their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And the other is to suggest an alternative form of political philosophy, which might supplement today's dominant analytic form of political philosophy (public philosophy) represented by Rawls and Hart, on the basis of an understanding of Strauss' and Oakeshott's political philosophy as inter-supplementary with each other. Conclusively, it is argued that Strauss's and Oakeshott's political philosophy can be defined as an ironical way of thinking or living, which illuminates distinctive values of non-political activities represented by philosophy, through continuous, self-conscious and critical reflections on the conditionalities and limits of various forms of political thinking and belief.

        • KCI등재
        • KCI등재

          자유주의적 ‘실천'(praxis)과 ‘미덕'(virtue)

          김비환(Bi-Hwan Kim) 한국정치학회 2002 한국정치학회보 Vol.36 No.1

          자유주의 정치질서에 대한 ‘도구적 해석'만으로는 4세기 이상 진화되어온 자유주의 정치질서의 기본 성격을 온전히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 본 논문의 기본 가정이다. 자유주의적 질서가 최초로 형성ㆍ정착되기 시작했던 17세기 직후에는 억압적인 봉건적 관행과 전통을 깨트리고 개인적 자유가 숨쉴 수 있는 공간을 창출하기 위해 정치사회를 개인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도구' 또는 ‘수단'으로 제시할 필요성이 있었다. 그러나 오랜 역사적 진화를 거친 자유주의 정치질서는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전통이자 지배적인 관행이 되었다. 현재의 자유주의 시민들은 이미 하나의 관행이 된 자유주의 정치질서 속에서 자연스럽게 그들의 시민적 성품을 형성ㆍ표현하고 있다. 때문에 이와 같이 관행화된 자유주의 정치질서를 순전히 도구적으로 이해하거나 비판하는 것은 자유주의 질서의 역사적이며 비(非)도구적인 차원을 전혀 고려하지 못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런 가정 하에 이 논문은 자유주의 정치질서의 도덕적 토대에 대한 현대 자유주의자들의 새로운 인식을 재구성해봄으로써, 기존의 ‘도구적 해석'과 뚜렷이 구분되는 새로운 해석, 곧 ‘실천적 해석'을 제시한다. 여기서 ‘실천적 해석'이라 함은 자유주의 정치질서의 기본성격을 단순히 개인들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도구적인 질서로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주의자들의 도덕적 특징을 표현하고 계발하는 한 가지 존재방식 다시 말해, 자유주의적 시민들의 미덕의 행사에 의해 구성되고 유지되는 독특한 한 가지 실천형태로서 이해하는 것이다. 이 해석을 통해 필자는 자유주의 정치질서가 아리스토텔레스주의적 ‘실천'(praxis) 개념을 통해 설득력 있게 재구성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현대 자유주의에 대한 공동체주의적 도전이 이론적으로 어떻게 해소될 수 있는지를 밝혀보고자 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suggest an interpretation of liberal political order from the perspective of the Aristotelian concept of practice(praxis), which is essentially communitarian. According to a practice-based interpretation, liberal political order is viewed as a particular kind of practice in which the identity of individual members are constituted. They, also, freely express their identity and develop their moral characters as liberal citizens. This study is intended to suggest a new way of synthesizing the liberal-communitarian debate in contemporary political philosophy.

        • KCI등재

          특집: 아시아에서의 "좋은 민주주의" : 좋은 민주주의의 조건들: 가치, 절차, 목적, 관계 그리고 능력

          김비환 ( Bi Hwan Kim )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비교민주주의학회) 2014 비교민주주의연구 Vol.10 No.1

          최근에 민주주의 질 혹은 좋은 민주주의에 대한 학계의 관심이 고조된 배경에는 민주화의 제3물결을 통해 민주화된 국가들이 기대된 정치적 안정을 누리지 못한 채 민주주의와 권위주의 사이에서 갈팡질팡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우려 및 신자유주의의 흥기로 인해 표면화되고 있는 공고화된 민주주의들의 질적 퇴보현상에 대한 위기감이자리 잡고 있다. 특히 좋은 민주주의에 관한 최근의 관심은 자유민주주의가 과연 최선의 민주주의 형태이며 그 보다 더 질적으로 좋은 민주주의는 없는지에 대한 질문을 포함하고 있다. 참여민주주의와 그심의적 변용에 대한 관심, 자유주의적 법치헌정주의와 민중주의적 헌정주의의 구분과 비교 등은 모두가 다 좋은 민주주의를 모색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이 글의 목적은 이와 같은 이론적 노력들을 이어받아 민주주의의 다양한 측면 혹은 차원들에 대한 철학적 분석을 통해 좋은 민주주의가 갖추어야 할 일반적인 특징들을 제시해보는 것이다. 그리하여 민주주의의 절차적 측면과 실질적 측면의 긴장적 상보성, 민주주의의 상대적 자율성과 다른 제도들과의 상보적 관계, 정부의 능력과 책임성의 연계성, 좋은 민주주의의 지속가능성, 그리고 다수 시민의 인식과 평가 및 덕스러운 민주시민의 존재 등을 좋은 민주주의의 일반적인 특징들로 제시한다. 이에 덧붙여 방법론적으로 좋은 민주주의의 일반적 특징들과 맥락적 특수성 사이의 정합성을 추구하는 성찰적균형(reflective equilibrium)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Recently there has been heightened scholarly interest in the quality of democracy or good democracy, which reflects both the widespread concern about the political unstability of many newly democratized countries faltering between democracy and authoritarianism and the no less widespread sense of crisis among democratic scholars concerning the qualitative degeneration of consolidated democracies in the West. Especially the recent interest in good democracy contains a sharp awareness of the issues of whether liberal democracy is really a good one and whether or not there are better alternatives to liberal democracy. Recent elevated interests in participatory form of democracy and its deliberative versions, and the distinction and comparison between liberal constitutional democracy and populist constitutionalism can all be seen as part of the effort.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take over this theoretical effort to grope for good democracy and tries to investigate basic general requirements of good democracy, based on in-depth philosophical analysis of the various aspects or dimensions of democracy. The followings are suggested as general requirements of good democracy: the tensional but harmonious combination of intrinsic and instrumental values of democracy, the tensional but inter-supplementary relationship between procedural and substantive aspects democracy, the relative autonomy of democratic politics over other social and economic institutions of society and their inter supplementary relationship with one another, the governmental efficacy and its relationship to democratic accountability, the sustainability of good democracy, and the good popular perception toward democracy and its performance, and the presence of high quality civic virtue. In addition, it is emphasized, in term of methodology, that reflective equilibrium is strongly required to narrow the gap between the general requirements of democracy and particular contextual specificities.

        • KCI등재

          경국대전체제에 나타난 유교적 법치주의의 구조와 성격 - 『조선왕조실록』 기사를 중심으로

          김비환(Kim Bi Hwan) 성균관대학교 법학연구소 2008 성균관법학 Vol.20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main purpose of this paper is to throw light on the structure and nature of the Confucian rule of law reflected in the legal system of Gyeongguk Daejeon, and argue that early Chosun Dynasty was well under way of developing its own peculiar version of the rule of law.<BR>  This paper focuses especially on the delicate interrelationship between "the rule of law" principle and "the rule of rites(or virtues)" principle, in the context of practically managing the early Chosun Dynasty, and tries to illuminate what roles they respectively played in shaping and maintaining the peculiar form of Confucian rule of law. In doing so, special emphasis is laid on the practical character of Chosun Dynasty as a historical political entity one of a few essential features of which is the rule of law supported by coercive apparatuses, rather than on the idealized counterfactual character of Confucian state in which the rule of law cannot but retreating into a secondary auxiliary status in running the state.<BR>  Viewed in this light, it is argued, the Confucian rule of law in early Chosun Dynasty can be characterized by a double-layered structure in which the rule of law principle played a main role and the rule of rites(virtues) played a supplementary role. Despite the fact, it should be stressed, the two kinds of rule can be said to be indivisibly integrated into one single Confucian rule of law, in that the rule of law in the context of early Chosun Dynasty could not properly work at all without the rule of virtues as another political principle covertly working in political elites" individual character.<BR>  It is also argued that the Confucian rule of law in early Chosun Dynasty could work well in its perfect form with the aid of various constitutional principles and institutions.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