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윤리적 분위기가 조직유효성에 미치는 영향:

          이근환(KeunHwan Lee), 유지영(Jiyoung Lyu), 신영전(Youngjeon Shin), 장영철(YoungChul Chang) 피터드러커 소사이어티 2016 창조와 혁신 Vol.9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대기업이 병원경영에 참여하여 기존 대학병원과 차별화된 전략적 경영기법을 보여준 지 20년이 넘었지만, 의료조직의 윤리경영은 아직 경영사(經營史) 차원의 학술 접근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 연구는 의료조직의 윤리경영을 윤리적 리더십, 윤리경영시스템, 조직윤리가치, 윤리적 분위기와 긍정심리자본 등으로 검증하고실제 사례로 삼성그룹(삼성생명공익재단)이 1994년 설립한 삼성서울병원(삼성의료원)의 윤리경영을 분석하였다. 삼성서울병원은 병원업계에 진입하면서 기존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이 큰 관심을 두지 않았던 윤리적 리더십과 윤리경영시스템, 조직윤리가치 등 윤리경영을 내세웠다. 윤리적 분위기와 긍정심리자본을 인사관리 및 조직관리라는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운영하였다. 첫째, 병원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TMT)의 윤리적 리더십을 윤리경영 관련 경영전략으로 내세웠다. 한국 의료계를 주도하던 대학병원 등이 시도하지 못했던 의료조직 전체의 윤리적 리더십을 확보하여 새로운 윤리경영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둘째, 국내외에서 활동하던 최고 수준의 전문 인력을 활용하여 경영목표로서 삼성서울병원의 조직윤리가치를 구체화시켰다. 90년대 서울대병원 등이 누리고 있었던 독점적 우월성을 넘어 병원 간 경쟁체제에서 경쟁우위를 확 보하려는 경영전략이었다. 셋째, 경쟁이 심하지 않았던 병원경영에서 쉽게 볼 수없었던 윤리적 분위기와 긍정심리자본으로 삼성서울병원만의 새로운 조직문화를 완성하려 하였다. 이것은 대학병원 등 기존 병원경영에서 최고경영진의 윤리경영 을 바라보는 시각과 윤리 수준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왔으며, 한국 병원업계의 윤리경영 제도화에도 영향을 주었다. 삼성서울병원은 이러한 윤리경영 성과가 있음에도 조직 내부의 윤리적 분위기등 윤리경영과 다른 차원에서 의료접근도의 격차, 영리・상업화, 일부 의료서비스 영역의 독점 등 조직 외부 관련 문제를 야기하였다. 따라서 병원 조직 내부의 윤리 경영에 더하여 사회적 책임이라는 보다 적극적인 윤리경영 문제에 대한 고려가 함께 이루어져야함을 보여주고 있다. Although big business has been involved in establishing and strategically managing hospitals for more than two decades, the academic and historical approach to the ethical management of hospitals has neither been researched nor debated. Thus, this research examines the levels of ethical management of hospitals by specifically analyzing the ethical leadership, ethical management system, organizational ethical value, ethical climate,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and other factors of Samsung Seoul Hospital, a hospital established by Samsung Group in 1994. Samsung Seoul Hospital differentiated its approach from other public hospitals or private university hospitals by emphasizing the ethical leadership, ethical management system, organizational ethical values, and other criteria for ethical management. The hospital's HR and OR strategically managed its ethical climate an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First, the differentiated approach of ethical management highlighted ethical leadership of its CEO and other top management team. They established the ethical management system of a new hospital by organizing and recruiting ethical leadership which sets it apart from other University Hospitals, which were more of the dominant medical institutions of the time. Secondly, they actualized organizational ethical value, as its own management objective by recruiting the best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workforce. It was a strategic approach in order to compete and obtain superiority over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ich was the top-notched hospital in the early 90s. Third, there was an attempt to create a new climate and culture by introducing a new factor such as ethical climate,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This innovative attempt has improved ethical climate of hospitals and influenced other hospitals' management. Despite these performance, the ethical atmosphere such as the internal ethics of the organization remains different from that of the ethical management, which caused problems such as the gap of medical approach, pursuit of profit and commercialization, and monopolization of some medical services. Therefore, it shows that ethical management in hospital organization should be considered together with more active ethical management problem of social responsibility.

        • KCI등재

          한국노인의 전신건강상태와 주관적 구강건강 관련성

          최은실 ( Eun Sil Choi ), 유지영 ( Jiyoung Lyu ), ( Lauren L. Patton ), 김혜영 ( Hae-young Kim ) 한국치위생과학회 2017 치위생과학회지 Vol.17 No.1

          Systemic health conditions increase with advancing age, and may be linked to poor self-reported oral health.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association between systemic health conditions and poor self-reported oral health among Korean elderly. The study used a nationally representative sample of Koreans (2012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aged 65∼98 years (n=1,595). Systemic health conditions in this population were assessed by the presence of one or more of the following conditions: obesity, hypertension, diabetes, and hypercholesterolemia. The relative risk of poor self-reported oral health according to the occurrence of systemic health conditions was estimated by multivariate logistic regression after controlling for several potential confounders (i.e., socio-demographic factors, oral health behaviors, health behaviors, and psychological factors). After adjustment for these confounders, the relative risk of having poor self-reported oral health was greater among the elderly with one or more systemic health conditions than in those without a systemic health condition. The odds ratio of having poor self-reported oral health according to the occurrence of systemic health conditions was 1.51 (95% confidence interval, 1.08∼2.12). Among the Korean elderly, perception of poor oral health was associated with the presence of one or more systemic health conditions. Future studies are needed to examine the detailed causal relation between systemic health conditions and poor oral health longitudinally.

        • KCI등재

          정신적 웰빙이 노인의 자살위험에 미치는 영향

          이정은(Lee, Jung-eun), 유지영(Lyu, Jiyoung) 지역사회학회 2018 지역사회학 Vol.19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선행연구를 통해 노인의 자살과 관련하여 다양한 보호요인이 밝혀졌다. 정신적 웰빙은 노인의 자살생각을 줄일 수 있는 보호요인으로 밝혀졌지만, 그 개념은 너무 광범위하기 때문에 보다 더 세부적인 개념 분석을 통해 노인의 자살생각에 정신적 웰빙의 어떠한 영역이 보호역할을 하는지에 대한 탐색이 필요하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정신적 웰빙의 하위요인에 따른 노인의 자살위험에 대해 규명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통해 자료를 수집하였고, 설문에 모두 응답하고 결측자료가 없는 2,004명을 분석에 사용하였다. 정신적 웰빙(K-MHC-SF) 척도는 정서적 웰빙, 사회적 웰빙, 심리적 웰빙의 세 가지 하위요인으로 분류하였고, 자살위험은 자살행동 가능성(SBQ-R) 4문항을 기준으로 평가하였다. 로지스틱 회귀분석 결과, 정서적 웰빙은 자살위험과 부적인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사회적 웰빙이나 심리적 웰빙은 자살위험과 유의미한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를 통해 정신적 웰빙의 하위요인 중 정서적 웰빙이 노인의 자살위험에 영향을 미치 는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함을 알 수 있다. 정서적 웰빙은 개인의 정서와 기분에 대한 평가를 반영하므로 개인이나 사회의 기능에 대한 평가에 비해 좀 더 일시적인 기분상태를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개인의 정서적 기분상태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개입 프로그램을 활용함으로써 지역사회 노인의 자살위험을 낮추는데 기여할 필요가 있다 Studies have shown that there are many protective factors for suicidal ideation among older adults. Mental well-being is one of the protective factors for suicidal ideation, but this concept is too broad. More detailed aspects of mental well-being should be explored in order to explain protectiveness for suicidal ideation.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sub-factors of mental well-being and suicidal risk among individuals aged 65 and older. The study sample was drawn from a community-based survey conducted in South Korea including 2,004 older adults. Three domains of mental well-being were measured with the Korean version of the Mental Health Continuum-Short Form (K-MHC-SF) individually: emotional well-being, psychological well-being, and social well-being. Suicidal risk was measured with four items of the Suicidal Behaviors Questionnaire-Revised (SBQ-R). Adjusted for confounding variables, a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showed that emotional well-being was a protective factor for suicidal risk, but other domains of mental well-being did not show any significant relationship with suicidal risk. These findings suggest that emotional well-being is an important factor affecting suicidal risk. Since emotional well-being reflects a more temporary feeling of individual s own emotions and moods than an evaluation of one s own function or society, it may be easier to be intervened than other domains. Making good use of intervention programs aimed for individual s emotional well-being may improve personal happiness as well as lower the suicidal risk among older adults living in the community.

        • KCI등재

          청소년기에 아버지가 살해당한 성인여성의 삶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

          김경희(Kyunghee Kim), 유지영(Jiyoung Lyu) 한국질적탐구학회 2020 질적탐구 Vol.6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청소년기에 아버지가 살해당한 성인여성의 삶의 이야기를 내러티브 탐구방법, 특히 Clandinin과 Connelly(2000)가 제시한 3차원 내러티브 공간 탐구로 접근하여 살펴보았다. 자료는 연구참여자와 일대일 심층면담을 수행하여 수집했으며, 자료를 분석하고 해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타의에 의해 하늘이 무너지자, 자신도 무너져 내림', ‘대들보가 없어진 자리에 서까래로서의 고통', ‘소공녀에서 천덕꾸러기 신데렐라로 추락', ‘보호와 구속의 이중구조 집성촌(集姓村)', ‘문중(門中)의 자녀로서 전통적 가치관의 학습', ‘현대판 열녀를 만들기 위한 남성들의 접근 차단과 어머니에 대한 양가감정', ‘고통의 보편성을 깨달은 가람(伽藍)', ‘삶의 보상으로써 남편과 시선의 권력에 노출된 층층시하의 시집살이', ‘가족의 그늘이 된 나무가 고목으로 퇴색되어감', ‘꽉 조인 삶의 나사 풀기', ‘폐허의 복원'이라는 11개의 의미주제로 드러났다. 이러한 연구결과에 근거하여 건강한 애도, 자기만의 애도 의례 구성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This study explored the life of an adult woman who experienced murder of her farther in adolescence, using a three-dimensional space narrative inquiry framework suggested by Clandinin and Connelly(2000). Data were collected through in-depth interviews with the study participant. According to the data, 11 subjects were identified: ‘her own self collapses as the sky falls ', ‘having pain as a rafter to substitute where the beam is gone', ‘falling from a little princess to an outcast like Cinderella', ‘Jipseongchon as a dual structure of protection and restraint', ‘learning traditional values as a child of the family', ‘blocking other men's access to mother and ambivalent feelings towards mother', ‘realizing the universality of pain', ‘having a husband as a reward for life and marriage life exposed to the power of gaze', ‘the tree fading from a family shelter into an old tree', ‘unscrewing a tight life' and ‘restoring a destroyed house'. Based on these findings, discussion was made on healthy mourning and constructing morning ritual of one's own.

        • KCI등재

          아동기 사회경제적 지위와 노년기 삶의 질

          이수인(Lee Soo In), 유지영(Lyu Jiyoung) 연세대학교 사회복지연구소 2018 한국사회복지조사연구 Vol.5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associations between childhood socioeconomic status (SES), adulthood SES, and quality of life among older adults aged 65 and over. We used the 2014 Korean Welfare Panel Study (KOWEPS), and a total of 4,044 subjects were included in the analyses.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 result showed that childhood SES was directly associated with quality of life among older adults. Adulthood SES was associated with quality of life among older adults. The association between childhood SES and quality of life among older adults was partially mediated by adulthood SES. Findings suggest that policy implications and intervention strategies should be designed throughout the life course in order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mong older adults. 본 연구에서는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아동기 사회경제적 지위와 노년기 삶의 질의 관계를 현재 사회경제적 지위를 매개로 한 구조방정식 모형을 이용하여 살펴보았다. 본 연구는 한국복지패널 9차년도의 65세 이상 노인 총 4,044명의 대상자를 분석대상으로 활용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아동기 사회경제적 지위는 노년기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현재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을수록 노년기 삶의 질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현재 사회경제적 지위는 아동기 사회경제적 지위와 노년기 삶의 질의 관계를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노년기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정책적 개입에 있어 전 생애단계별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 KCI등재

          노인의 객관적 체형과 주관적 체형인식 간의 불일치가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

          용채은 ( Chae Eun Yong ), 유지영 ( Jiyoung Lyu ) 대한보건협회 2020 대한보건연구 Vol.46 No.1

          연구목적: 본 연구는 한국의 65세 이상 노인의 객관적 체형과 주관적 체형인식 간의 불일치가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을 전체와 성별을 구분하여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연구방법: 2017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65세 이상 노인 37,293명을 대상으로 한다. 종속변수인 자살생각은 단일문항(1=예, 0=아니오)으로 측정, 객관적 체형과 주관적 체형인식 간의 불일치는 총 7개 그룹(1=저체중-마른인식, 2=저체중-보통/비만인식, 3=정상체중-마른인식, 4=정상체중-보통인식(Reference), 5=정상체중-비만인식, 6=비만체중-마른/보통인식, 7=비만체중-비만인식)으로 분류 후, 복합표본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전체 노인을 대상으로 한 결과, 정상체중-보통인식 군 보다 정상체중-비만인식 군의 자살생각이 더 높았다. 둘째, 여성 노인은 정상체중-마른인식 군과 정상체중-비만인식 군에서 정상체중-보통인식 군보다 자살생각이 높은 것으로 드러난 반면, 남성 노인에게서는 체형 불일치와 자살생각의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론: 객관적 체형과 주관적 체형인식 간의 불일치는 자살생각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함이 드러났으며 노인 자살예방 대책 마련 시 성별에 따른 효과적인 개입방안 구축의 필요성을 확인하였다.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association between body shape discordance and suicidal ideation among individuals aged 65 and older in South Korea, and to explore whether it is different by gender. Method: Using a national data from the 2017 Community Health Survey, 37,293 participants aged 65 and older were included in this study. A dependent variable was measured as having a suicidal ideation or not. With body mass index (BMI) and subjective body image perception measures, the body shape discordance was categorized into seven groups. A multivariate logistic regression was conducted with ‘IBM SPSS Statistics v21' package. Result: Distribution of body shape discordance differed by gender. Even Korean older women were in normal weight category, discordance in their subjective body image perception made them have suicidal ideation. Among Korean older men, no association was found between body shape discordance and suicidal ideation. Conclusion: Body shape discordance should be considered when developing suicide prevention interventions for older Koreans. Also individualized suicide prevention plans should be implemented considering gender differences.

        • KCI등재

          노인의 자살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군에 대한 메타분석

          이정은(Lee, Jung-eun), 유지영(Lyu, Jiyoung) 한국노년학회 2017 한국노년학 Vol.37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노인의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요인에 대한 선행연구들의 결과를 메타분석을 통하여 종합하여 제시하며, 이를 바탕으로 자살생각 단계에서부터 자살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자살예방프로그램 개발과 상담적 접근 방법을 모색하는데 실질적인 자료를 제공하고자 한다. 분석대상 자료는 2001년부터 2016년까지 국내 학술지에 게재된 선행연구들 중 노인의 자살생각에 영향을 미치는 변인들을 독립변인으로 하고 노인의 자살생각을 종속변인으로 하는 연구물 총 97편으로 하였다. 노인의 자살생각에 미치는 영향요인을 개인변인군,가족변인군, 사회변인군으로 나누고 각각의 체계 안에서 자살생각의 유발요인과 억제요인을 살펴보았다. 분석결과, 총 30개의 변인중 개인변인군에서 19개의 하위변인이 추출되었고 유발요인에서는 우울, 짐스러움, 스트레스가, 억제요인에서는 정신건강이 효과크기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변인군에서는 5개의 하위변인이 추 출되었고, 유발요인 중 동거인 없음이 중간 효과크기를, 억제변인 중 가족결속은 큰 효과크기를 보였다. 사회변인군에서는 6개의 하위변인이 추출되었으며, 유발변인은 노인차별, 사회고립, 부정적 사회관계 순으로 효과크기가 나타났고, 억제변인은 사회관계, 사회지지, 사회환경, 사회활동 순으로 효과크기가 나타났다. Elderly suicide is a major public health issue in South Korea.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systematically examine the current knowledge about suicidal ideation among Korean older adults with specific focus on risk and preventive factors. In order to achieve this aim, a meta-analysis was conducted using Korean academic peer-reviewed journals published since 2001. A total of 97 articles were selected that met the research criteria (e.g., original study findings and key words of suicidal ideation, suicidal thought, and suicide). Three domains were identified and used for further analysis: individual, family, and society. Results showed that among individual factors, depression and burden or stress increased the risk of suicidal ideation, while better mental health reduced the risk of suicidal ideation. Among family factors, living alone was a risk factor for suicidal ideation, while family cohesion was a preventive factor for suicidal ideation. Among social factors, elderly discrimination, social isolation, and negative relationships were significant risk factors, while social support, social environment, and social activities were significant preventive factors affecting suicidal ideation. The results suggest several practical implications for developing suicide prevention programs and counseling approaches to address suicidal ideation. For example, depression and stress can be reduced by MBSR (Mindfulness-Based Stress Reduction) program where meditation is used as a coping strategy. In addition, counseling programs specifically focused on improving family and social relations should be implemented. Government should continuously support for these programs to prevent suicide among older Koreans.

        • KCI등재

          의료조직의 윤리경영과 긍정심리자본이 조직유효성에 미치는 영향

          이근환 ( Keun Hwan Lee ), 유지영 ( Jiyoung Lyu ), 장영철 ( Young Chul Chang ), 신영전 ( Young-jeon Shin ) 한국보건행정학회 2016 보건행정학회지 Vol.26 No.3

          Background: In this study, state-owned medical institutes, industrial accident hospitals, veteran hospitals, and private medical clinics including 16 university medical institut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were selected to examine the causality of ethical management,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and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Methods: The study analyzed 1,056 valid questionnaires to which a total of 1,325 nurses, medical technicians, doctors, and administrative staff in 34 healthcare organizations answered over two months from June to August 2015. The study also utilized a ‘structural equation model,' and a ‘hierarchical linear model' to conduct the analysis. Results: It was first found that ethical leadership, ethical management systems, and organizational ethics values, which are the three factors of ethical management, had significant influence on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behavior. These are the three factors of employee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Second, ethical management, ethical leadership, ethical management systems, and organizational ethics values had significant influence on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Thir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had significant influence on organizational commitment, turnover intention, and organizational citizenship behavior.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presented an indirect effe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ethical management and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of employees. The effect of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consisting of self-efficacy, hope, resilience, and optimism was confirmed in the healthcare organizations. Fourth, in relations among ethical management variables, ethical leadership showed a significant impact on ethical management systems, which had significant impacts on organizational ethics values, which had significant impacts on ethical leadership.

        • 서울시 관내 노인복지관 이용 노인의 죽음준비교육에 대한 효과

          강원남(Kang, Won Nam), 유지영(Lyu, Jiyoung) 한림대학교 고령사회연구소 2019 한림고령사회연구 Vol.7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서울시 관내 노인복지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죽음준비교육 중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및 호스피스 완화의료를 중심으로 한 단회기 교육이 관련 지식, 죽음태도, 죽음불안 및 삶의 의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진행되었다. 실험은 서울시 관내 노인복지관을 이용하는 60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자발적 참여 의사를 밝힌 노인들을 실험집단 30명과 통제집단 24명으로 나누어 사전 검사 실시 후 실험집단을 대상으로 주 1회, 회기당 90분, 총 3회기에 걸쳐 죽음준비교육을 실시하였으며 교육 후 사후 검사를 실시하였다. 그리고 교육 효과의 지속성을 확인하기 위하여 4주 후 다시 추후 검사를 실시하였다. 통제집단은 죽음준비교육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실험집단과 동일하게 사후, 추후 검사만을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 죽음준비교육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및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한 내용들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관련된 지식과 죽음태도, 죽음불안, 삶의 의미에는 유의미한 변화가 없었으며, 통제집단과 비교했을 때도 유의미한 변화는 없었다. 이와 같은 교육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및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해 참여자들에게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고, 죽음에 대한 태도에 일부 영향을 줄 수 있으나, 죽음불안과 삶의 의미에 영향을 주는데는 한계가 있음을 시사한다. 이상의 결과를 통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및 호스피스 완화의료를 중심으로 한 단회기 교육이 노인의 관련 지식 및 죽음불안, 죽음태도, 삶의 의미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볼 수 있었으며, 죽음준비교육 진행 시 고려해야 할 구성별, 내용별, 회기별 적절성과 향후 죽음준비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하여 확인하였다. This study was performed to examine the effect of short-term death education focused on Advanced Directives and Hospice Palliative Care on the related knowledge, Attitude about Death, Death Anxiety, and Meaning of Life of the elderly in the senior welfare centers in Seoul. The experiment was conducted among the elderly over 60 years of age in senior welfare centers in Seoul. The participan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such as 30 subjects for the experimental group and 24 subjects for the control group. All participants had pre-tests before the education. Three sessions of 90-minute Death Education were conducted once a week and post-tests were conducted after the education. In order to confirm the continuity of the educational effect, the follow-up tests were performed after 4 weeks. The control group did not receive death education, but they had the same post-tests and follow-up tests. The study results showed that there was no significant change in the related knowledge, Attitude about Death, Death Anxiety, and Meaning of Life when Death Education focusing on Advanced Directives and Hospice Palliative Care was conducted in a short-term. The education can provide participants with relevant information about Advanced Directives and Hospice Palliative Care, and may have some impact on their attitudes toward death. However, the impacts on Death Anxiety and Meaning of Life may be limited. In this study, the effect of a short-term education centered on Advanced Directives and Hospice Palliative Care on the related knowledge, Death Anxiety, Attitude about Death, Meaning of Life of the elderly was examined. Based on the study results, the composition, content, and the number of sessions for the appropriate Death Education were suggested.

        • KCI등재

          노인의 회복탄력성이 우울과 정신적 웰빙에 미치는 영향 춘천지역을 중심으로

          용채은(Yong, Chae Eun), 유지영(Lyu, Jiyoung) 한국노년학회 2018 한국노년학 Vol.38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회복탄력성이 노인의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고령사회 속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데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본 연구에서는 설문에 참여한 춘천지역 65세 이상 노인 2,004명이 분석에 포함되었으며, 정신건강의 부정적 측면으로 우울을, 긍정적 측면으로 정신적 웰빙을 선별하여 회복탄력성과 정신건강의 관계를 보다 통합적으로 살펴보았다. 회복탄력성과 우울의 관계는 로지스틱 회귀분석으로, 회복탄력성과 정신적 웰빙의 관계는 다중회귀분석을 통해 살펴보았다. 연구결과, 첫째, 노인의 회복탄력성은 우울과 유의미한 부적 관계를 보였다. 둘째, 노인의 회복탄력성은 정신적 웰빙과 유의미한 정적 관계를 보였다. 이상의 결과를 통해 회복탄력성이 노인 정신건강의 보호요인으로 작용함과 이를 활용하여 노인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구축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This study was aimed to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resilience and mental health among individuals aged 65 and older. The number of the sample was 2,004 older people living in Chuncheon city. The dependent variables were measured with depression and mental well-being. Depression was measured by 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Depression(CES-D) 10 items. Mental well-being was measured by Korean version of the Mental Health Continuum-Short Form(K-MHC-SF). The independent variable, resilience, was measured with the Connor-Davidson Resilience Scale(CD-RISC). Adjusted for age, gender, region, education, living arrangement, religion, employment, income, and self-rated health, a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result showed that resilience was negatively associated with depression among older adults. On the other hand, a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result showed that resilience was positively associated with mental well-being among older adults. The study findings suggest that resilience can promote mental health in later life. Implications for older adults suffering from mental health problems are also discuss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