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연구논문 : 지방선거에서의 정당공천제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박진우 ( Jin Woo Park ) 국제헌법학회,한국학회 2013 世界憲法硏究 Vol.19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방자치제가 다시 부활한지 20년이 지났다. 20년 전 부활 당시부터 지방자치제와 관련하여 지금까지 끊임없이 제기되는 논쟁 가운데 하나가 바로 지방선거에서 정당의 후보자추천을 허용할 것인가의 문제이다. 지방선거에서의 정당공천 허용 논쟁은 2003년 헌법재판소가 공직선거법상 기초의회의원선거 후보자의 정당표방금지조항에 대하여 위헌결정을 선고한 이후 공직선거법이 모든 공직선거에서 정당의 후보자추천과 후보자의 정당표방을 허용함으로써 더욱 가열되었다. 지방선거에서 정당의 후보자추천을 허용할 것인가의 문제를 해결함에 있어서는 민주주의적 요청과 지방자치제의 발전이라는 요청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여야 한다. 여기에 더하여 우리의 정치현실과 문화, 정당 현실과 정당의 민주화 정도도 고려하여야 한다. 이와 같은 모든 요소를 종합하여 고려해 볼 때 현재 우리나라의 실정에서 지방자치제가 정착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초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선거에서는 정당공천을 불허하고 광역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선거에서는 정당공천을 허용하는 방안이 가장 합리적이고 타당하다고 할 것이다. 다만, 기초지방선거에서 정당공천을 허용하지 않는다면 후보자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제약하는 측면이 있으므로 보완적 조치로서 후보자가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을 표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정당원으로서의 경력표시는 가능하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The 6th Local Election will be held next year. There has been controversy over a permission of public recommendation by party in the local election since 1991. The opinion that the party should recommend a candidate in the local election stresses the value of party politics in a democracy. On the other hand the opinion which the party should not recommend a candidate in the local election puts an emphasis on development of local self-government. Our Constitutional Court decided that the electoral law clause of the prohibition on a specific party`s endorsement for the candidate is unconstitutional in 2003. I think that we approach the problem of the a party`s public recommendation of a candidate in local election considering the progress of local self-government and the realization of democracy in local self-government. Considering that our system of a local autonomous entity is two-layer system, party recommendation should be not permitted in the local election of Primary local authority. whereas party recommendation should be permitted in the local election of metropolitan council. My point of view must be a great help to all of the development of local self-government and the realization of democracy in local self-government.

      • 선형 동기 전동기가 있는 축소형 자기부상열차의 추진 제어

        박진우(Jin-Woo Park), 김창현(Chang-Hyun Kim), 박도영(Doh Young Park) 한국철도학회 2011 한국철도학회 학술발표대회논문집 Vol.2011 No.10

        In this paper the propulsion control of a high-speed maglev train is studied. Electromagnetic suspension is used to levitate the vehicle and linear synchronous motors (LSM) are used for propulsion. In general a low-speed maglev train uses a linear induction motor (LIM) for propulsion that is operated under 300[km/h] due to the power-collecting and end-effect problem of LIM. In case of the high-speed maglev train over 500[km/h] a linear synchronous motor (LSM) is more suitable than LIM because of a high-efficiency and high-output properties. An optical barcode positioning system is used to obtain the absolute position of the vehicle due to its wide working distance and ease of installation. However because the vehicle is working completely contactless the position measured on the vehicle has to be transmitted to the ground for propulsion control via wireless communication. For this purpose Bluetooth is used and communication hardware is designed. A propulsion controller using a digital signal processor (DSP) in the ground receives the delayed position information calculates the required currents and controls the stator currents through inverters. The performance of the implemented propulsion control is analyzed with a small maglev train which was manufactured for experiments and the applicability of the high-speed maglev train will be explored.

      • KCI등재

        어떤 인문학적 상상력이 필요한가

        박진우(Jin-Woo Park) 한국언론학회 2013 커뮤니케이션 이론 Vol.9 No.3

        인문학은 오늘날 언론학의 새로운 이론적 원천의 하나로 각광받고 있다. 이 글은 언론학이 왜 인문학에 관심을 기울이며, 또 어떤 인문학적 상상력을 요구하는지를 주제로 삼는다. 인문학적 상상력이란 언론학이 인문학의 지식뿐 아니라 그 속에 담겨 있는 사유의 전통과 직접 교류함으로써 비로소 획득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의식하에서 이 글은 우선 인문학과 인문학적 상상력이라는 용어 속에 들어 있는 ‘이해', ‘성찰', 그리고 ‘비판'이라는 사유의 기본적인 특성을 현실의 인문학 제도 형성과 결부시켜 살펴보았다. 이어 현재의 언론학을 진단하면서, 제도적 정체성의 구속 그리고 전문가주의의 구속에서 유래하는 지적 빈곤에 여전히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살펴보았다. 결론적으로 이 연구는 언론학의 자기 혁신을 위한 새로운 상상력의 함양을 위해 인문학은 매우 중요한 지적 기반의 하나일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인문학적 접근에 대한 맹목적인 기대는 곤란하다. 또 인문학적 상상력의 여러 차원들을 단순히 도구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는 언론학과 인문학의 성공적인 대화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것은 인문학적인 에토스를 통해 보다 성찰적인 지적 태도를 확립하고, 나아가 당대의 삶의 구체성에 대하여 보다 비판적인 관심을 가질 때에만 비로소 성취될 수 있는 것이다. Humanities are considered as one of major theoretical sources for communication studies to overcome their various difficulties. This paper addresses the problem why communication studies are so interested to the Humanities, and what kind of humanistic imagination they ask. Humanistic imagination can be acquired when communication studies interact with humanistic knowledges as well as intellectual tradition of the Humanities. In these perspectives, this paper examines the question of fundamental functions inherent to the term humanities and humanistc imagination - i.e. Verstehen, Reflection, Critique - in relation to the constition of the instition of humanities. And it examines in what sense communication studies have produced intellectual poverty within restraints of institutional identity or specialization. As a conclusion, this research considers that humanities are one of important intellectual basis for communication studies, fostering new imagination for their innovation. But we will not succeed to have a dialogue between communication studies and humanities when we approach or receive different aspects of ‘humanistic imagination' for instrumental uses. It will be accomplished when reflexive intellectual ethos is established through Humanities, and critical interests are arose towards concreteness of contemporary life.

      • KCI등재

        항공자유화의 추진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박진우(Jin-Woo Park), 김미경(Mi-Kyoung Kim) 한국콘텐츠학회 2009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9 No.2

        전 세계적으로 항공자유화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우리나라도 항공정책의 기본방향을 항공자유화로 수립하고 시장 개방을 통해 국적항공사의 경쟁력 제고 및 이용자 편의 증진을 도모하고 있다. 이러한 항공자유화의 방향은 정부, 항공사, 공항, 이용자 등 다양한 요소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고려되어야 하며, 정책실행의 강도에 따른 효과를 다양하게 실험해 봄으로써 내실 있는 방향으로 수립되어야 할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시스템 사고를 기본적 틀로 하고 있는 시스템 다이나믹스(System Dynamics) 기법을 사용하여 항공자유화의 동태적 특성을 분석하기 위한 시뮬레이션 모델을 개발하고, 동 모델 상에서 항공자유화 정책의 시나리오에 따른 효과를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항공자유화는 운항횟수 증대, 항공운임 인하 등의 소비자 편익 제고뿐만 아니라 항공사, 공항 등 항공운송산업 및 지역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항공자유화의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도록 정책적 실행 강도를 적절히 구사해야 할 것이다. As open skies polices have permeated all over the world, Korea's basic direction of aviation policy is promoting the benefit of the public and the national carriers' competitive power by establishing open skies agreements between the countries. The open skies' directions should be promoted by considering the relationships of various attributes such as governments, airlines, and passengers. To decide the right directions of open skies, we should investigate the economic effects of open skies policies. This research develops a simulation model to analyze the dynamic characteristics of open skies. By using the developed model, this research analyzes the economic effects of open skies. The results showed that open skies have direct impacts on not only frequencies, airfare, consumer welfare but also air transport industry and regional economy.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take suitable aviation policy that can increase the effects of open skies.

      • KCI등재

        어떤 인문학적 상상력이 필요한가

        박진우(Jin-Woo Park) 한국언론학회 2013 커뮤니케이션 이론 Vol.9 No.S

        인문학은 오늘날 언론학의 새로운 이론적 원천의 하나로 각광받고 있다. 이 글은 언론학이 왜 인문학에 관심을 기울이며, 또 어떤 인문학적 상상력을 요구하는지는 주제로 삼는다. 인문학적 상상력이란 언론학이 인문학의 지식뿐 아니라 그 속에 담겨 있는 사유의 전통과 직접 교류함으로써 비로소 획득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의식하에서 이 글은 우선 인문학과 인문학적 상상력이라는 용어 속에 들어 있는 ‘이해', ‘성찰', 그리고 ‘비판'이라는 사유의 기본적인 특성을 현실의 인문학 제도 형성과 결부시켜 살펴보았다. 이어 현재의 언론학을 진단하면서, 제도적 정체성의 구속 그리고 전문가주의의 구속에서 유래하는 지적 빈곤에 여전히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살펴보았다. 결론적으로 이 연구는 언론학의 자기 혁신을 위한 새로운 상상력의 함양을 위해 인문학은 매우 중요한 지적 기반의 하나일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인문학적 접근에 대한 맹목적인 기대는 곤란하다. 또 인문학적 상상력의 여러 차원들을 단순히 도구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는 언론학과 인문학의 성공적인 대화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것은 인문학적인 에토스를 통해 보다 성찰적인 지적 태도를 확립하고, 나아가 당대의 삶의 구체성에 대하여 보다 비판적인 관심을 가질 때에만 비로소 성취될 수 있는 것이다. Humanities are considered as one of major theoretical sources for communication studies to overcome their various difficulties. This paper addresses the problem why communication studies are so interested to the Humanities, and what kind of humanistic imagination they ask. Humanistic imagination can be acquired when communication studies interact with humanistic knowledge as well as intellectual tradition of the Humanities. In these perspectives, this paper examines the question of fundamental functions inherent to the term humanities and humanistc imagination ? i. e. Verstehen, Reflection, Critique ? in relation to the constition of the instition of humanities. And it examines in what sense communication studies have produced intellectual poverty within restraints of institutional identity or specialization. As a conclusion, this research considers that humanities are one of important intellectual basis for communication studies, fostering new imagination for their innovation. But we will not succeed to have a dialogue between communication studies and humanities when we approach or receive different aspects of ‘humanistic imagination' for instrumental uses. It will be accomplished when reflexive intellectual ethos is established through Humanities, and critical interests are arose towards concreteness of contemporary life.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