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니산(尼山) 남정찬(南廷瓚)의 삶과 지향 - 의령 사족으로서의 위상과 관련하여 -

        김남이 ( Kim Nam Yi ) 온지학회 2021 溫知論叢 Vol.0 No.66

        이 논문은 경남 의령 지역 사족인 尼山 南廷瓚(1850-1900)의 문학의 특질과 지역사에서 위상을 규명한 최초의 연구이다. 본론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학계에 처음 소개되는 만큼 남정찬의 연대기를 간략하게 정리하였다. 둘째, 『니산집』에 수록된 시를 분석하였는데 그의 삶에서 경남 단성의 신안서사, 개인 정자인 유연정, 그리고 의령 남씨 가문의 공동공간인 경모재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 곳임을 파악할 수 있었다. 이 공간에서 남정찬은 가문의 당론인 노론의 春秋大義를 외치고, 사족으로서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한 학문적·윤리적 수련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였다. 중앙-서울의 정계와 학계에서 소외된 상태였지만 지역의 교유망을 충분히 활용하여 사족으로서 자기 책무를 향촌에서 다하고자 했다. 셋째, 『니산집』의 체재와 구성을 통해 의령 사족으로서 남정찬과 의령 남씨 가문의 위상을 추적해 보았다. 1950년대 중반 『니산집』을 편찬한 후손들은 작품배치를 통해 남정찬과 의령 남문이 노론의 자장에 여전히 속해 있음을 드러내었다. 그러면서도 문집은 영남 남인들에게 익숙하게 전수되어 오던 체재대로 편차하였다. 문집 구성 자체에서 남인의 체재와 노론의 지향을 모두 보여준 것이다. 이같은 자연스러운 혼효는 의령 지역의 학문적·사상적 특색이다. 이는 19세기 말~20세기 초 영남의 사족들이 처한 환경이 만든 것이다. 즉 영남의 사족들은 몇 차례의 심한 정치적 굴곡을 겪으면서 중앙-서울의 학계·정계로부터 소외되었다. 조선은 일본이 침탈 야욕을 가시화하면서 외부 세력의 각축장이 되어 있었다. 이런 시대에 향촌사족으로 살면서 좁은 지역에서 당론과 당색으로 상호 대립·배제하는 것은 계층적 안정성에 심각한 위협이었다. 그래서 가문과 당론의 전통을 견지하는 한편, 한문학 전통 자산을 매개로 사족으로서 정체성과 동질성을 공유했다. 『니산집』은 그와 지역 사족의 생태적 삶의 조건과 그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여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This paper aims to identify the life and literature characteristics of Nisan Nam Jung-Chan who is sajok in Uiryeong, Gyeongnam and Nam Jung Chan's status in history of mentality of Gyeongham. The late 19th century to early 20th century when Nam Jung-Chan lived was a period of upheaval in history of Korea and also a period of transition of civilization. Korean studies in the 20th century have described the history of this period centering on the metadiscourse in central-Seoul region. But the recognition that this does not reflect the actuality of history wholly is now shared sufficiently. This is proven by the fact that‘regionalism' or ‘locality'is now an important topic in Korean studies and being addressed as practical research topic. This paper is a result of the study sketching the history of mentality of Gyeongnam region based on such problem recognition. The main data is 『Nisan Collection』 published by Nam Jung-Chan's descendants in Uiryeong in 1955. The main contents of the body are as follows. First, the chronicle of Nam Jung-Chan was briefly summarized as he was introduced in the academic world for the first time. The life of an intellectual who had lived the period of upheaval of Daehan Jeguk in Chosun was reconfigured. Next, the poems in 『Nisan Collection』 were analyzed. Especially this study focused on the space where he pursued and shared studies with teachers, friends, and juniors. The space that had an important meaning in his life included Sinanseosa(Danseong, Gyeongnam), hyanggyo of Uiryeong, Yuyeonjeong (Nam Jung-Chan's private villa), and Gyeongmojae (community space for Uiryeong Nam family). In such spaces, Nam Jung-Chan professed Noron's strong and conservative ‘confucian thought of righteousness' and expressed his willingness for academic and ethical training to have dignity as sajok. He tried to do his duty as an intellectual in the region where he was living by utilizing academic, blood-related, and regional networks although he is alienated from the political and academic world of Central-Seoul. In late 19th century to early 20th century, sajok(or class that controlled farmers in rural community society in late Chosun Dynasty) in Youngnam region became alienated perfectly from the academic and political world in Central-Seoul after several serious political upheavals. Japan's plot to invade the South Korea was realized and Chosun became the arena of the struggle among the external forces. Nam Jung-Chan kept his identity and family as sajok while living as an intellectual who adhered to the value of traditional era in Gyungnam region in that period and desperately tried to preserve the rural area that was his foundation of life. His literature shows this clearly.

      • KCI등재

        PCA 에 의한 도서분류에 관한 연구(2)

        이강우,남수현 한국수산경영학회 1984 수산경영론집 Vol.15 No.1

        The classification of islands is prerequisite for establishing a development policy to vitalize many-sided function of islands. We try to classify the 440 inhabited islands which exist in Jeon-Nam area and Kyong-Nam area by means of PCA. PCA begins with making correlation matrix of original variables. From this matrix we can comprehend the rough relationships between two variables. Next, we look for the eigenvalues which are roots of characteristic equation of correlation matrix. The number of eigenvalues is equal to that of original variables. We choose the largest eigenvalue λ₁ among them and then look for the eigenvector of correlation matrix corresponding to the largest eigenvalue. Linear combination of eigenvector obtained above and original variables is namely first Principal Component (PC). Using an eigenvalue criterion(λ≥1), we choose 3 PCs in Jeon-Nam area and 2 PCs in Kyong-Nam area. But we decide to consider only two PCs in both areas to facilitate a comparative analysis. Now, loss of information is 31.7% in Jeon-Nam area and 26.64% in Kyong-Nam area. PCs extracted by preceding procedure have characteristics as follows. The first PC relates to aggregate size of islands in case of both areas. The second PC relates to income per household, factors of agricultural production and factors of fisheries production in Jeon-Nam area, but in Kyong-Nam area it means distance from island and income per household. A classification of islands can be attained by plotting component scores of each island in graph used two PCs as axes and grouping similar islands. 6 groups are formed in Jeon-Nam area and 5 groups in Kyong-Nam area. The result of this study in kyong-Nam area accords with prior result of study.

      • KCI등재후보

        해원으로 본 강증산 전승의 <남조선국>과 『홍길동전』의 <율도국>

        고남식(Ko, Nam-sik) 한국문학치료학회 2009 문학치료연구 Vol.1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글은 남조선국(南朝鮮國)과 율도국(聿島國)에 대해 그 상관성을 해원의 대상과 해원의 방법이라는 두 가지 면에서 살펴보았다. 첫째로 해원 대상과 관련해서 남조선국은 단주(丹朱) 해원과, 율도국은 길동(吉童)의 해원과 관련된다. 남조선국이 제위(帝位)를 받지 못한 단주의 해원과 관련된다면 율도국은 서자(庶子)로 태어나 호부호형도 하지 못하는 길동의 해원에 관한 것이다. 단주의 해원은 단주가 명(命)을 받는 것으로 해소되고 길동의 해원은 병조판서의 제수(除授)와 율도국 왕이 되는 것으로부터 풀리게 된다. 단주의 해원에서 단주가 명을 받는 것은 단주가 국가의 제위에 오르는 것이고 이점에서 남조선국이 설정된다. 남조선국이 초월성(超越性)을 띤 세계를 구축하며 조선의 문제를 포함 세계에 내재된 원한을 타파하여 이상세계를 만들고자 했다면, 율도국은 서얼 출신의 길동에 대한 해원을 위해 당대 조선이라는 국가체제와는 다른 현실의 세계로 율도국을 설정하고 그에 대한 정벌이라는 전쟁담의 성격을 짙게 깔며 통치과정 속에서 이상적인 국가를 만들어 해원이 되는 면을 강조한 것이다. 둘째로 해원의 방법으로 보아 단주와 길동의 해원은 종국적으로 이상국가가 상정되며 풀리게 된다. 단주의 해원에 제시된 이상국가인 남조선국의 설정은 초월적 세계와 연관된다. 남조선국은 현실계와는 다른 층위인 초월계의 단주만이 아니라 역시 역사적 인물로서 초월계에 있는 전봉준, 오랜 세월동안 여러 사람들의 추앙을 받아 온 도덕군자 신(神) 등이 남조선국과 관련된 주요 존재로 등장한다. 이는『홍길동전』에서 현실의 조선과 일련의 상관성을 갖는 율도국을 정벌해서 이상적인 정치를 펴고자했던 공간과는 다른 초월적 세계와의 교감(交感)으로 만들어진 유토피아로 남조선국이 등장하는 것이 다르다. 이에 따라 남조선국은 기존 세계와는 달리 새로 창출된 후천(後天)이라는 공간을 향해 마치 배를 타고 이 세상을 건너가 피안(彼岸)의 세계를 이어 만들어지는 이상국가가 된다. 다른 한편 해원의 방법으로 단주의 해원에서는 땅과 연관된 오선위기(五仙圍碁)혈이 과거 단주가 부친인 요로부터 받았던 바둑판과의 상관성을 갖고, 오선위기 서사가 현실의 대세와 관련되어 해원에 사용된다. 반면 길동의 해원에는 풍수나 지기의 영향 같은 면은 없고 국가체제나 사회제도에 의해 원한이 생겨 이를 해결하기위해 길동이 영웅적으로 활동하여 해원이 된다. 다음으로 존재하던 육지에서 벗어나 두 나라 모두 배를 타고 새로운 나라로 가지만 남조선국은 배를 타고 가는 과정이 율도국에 비해서 상세히 그려져 특히 남조선 뱃길이라는 용어가 등장하고 반면 『홍길동전』에는 율도국을 정벌하는 전쟁담이 자세히 그려져 있다.「남조선 뱃길」은 육로(陸路),해로(海路),상륙(上陸)이라는 과정으로 서사가 전개된다. 강증산 전승의 하층의 일반 대중들과 교감하는 서사는『홍길동전』에서 길동이 하층민의 아픔과 한을 인식하고 공유해 제도권에서 이탈하여 도적이 된 무리들과 함께 하며 그들이 잘 살 수 있는 나라를 제시하고자 했던 면에서 통하는 점이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on Nam-Chosunguk(남조선국) of Kang Jeung-San Story and Yuldoguk of Hong-Gil Dong Jeon is to search for utopia. First, Nam-ChosunGuk of Kang Jeung-San Story is concerned with Danju Haewon(단주해원) and Hong-Gil Dong Jeon, Gil Dong Haewon. Danju Haewon is achieved with DanjuSumyung(단주수명). DanjuSumyung is connected on Oseonwigihyul(오선위기혈) in Hoimun-mountain and There is Oseonwigi story in Oseonwigihyeol. Oseonwigi story is composed of five wizard playing a game of baduk. At last, If playing a game of baduk will finish, only one wizard have a baduk board and baduk piece. This story is based on the influence of the civilized age of Chosun in the first of the 20th and symbolizes actuality in Chosun. Second, Danju Haewon and Gil Dong Haew is achived with a way of presenting Utopia. Nam Chosun is concerned with the superiority world that is Hucheon, boating on the ship. On the other hand Hong-Gil Dong Jeon is composed of a warfare story conquering Yuldoguk The ship is operated by Cheonbongjun(전봉준) as the chief and HyeolsikCheonchuDodeokKyunja(혈식천추도덕군자) as the mate. A Nam Chosun waterway advent in Nam Chosun nation. A Nam Chosun waterway story is opened of a land route, a seaway, landing. NamChosun and Yuldoguk story are going through transforming the people of the lower classes into the common people living better.

      • KCI등재

        박남수 시의 디아스포라적 특성 고찰

        남기택(Nam, Gi-taek) 경성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4 인문학논총 Vol.34 No.-

        본고는 미주지역 재미한인문학을 한민족 디아스포라문학의 한 형태로 간주하여 접근하였다. 디아스포라문학에 대해서는 다양한 범주 설정이 가능하다. 오늘날 디아스포라의 양상 자체가 폭넓게 확산되고 있는바 미주지역 이민과 그 문화적 부산물인 재미한인문학 역시 넓은 의미에서 한민족 디아스포라의 형태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박남수는 이주 이후에도 변함없이 생의 본질을 묻는 실존적 탐구를 지속하였다. 그 과정에서 디아스포라문학으로서의 가능성 역시 보여주었다. 재미한인문단의 실정과 그에 관계되는 박남수의 문학적 이력 자체는 박남수 시를 미주지역 디아스포라문학으로 읽는 데 있어 필수적인 전제가 된다. 이주 이후 박남수 시세계에는 인종과 공간의 다양한 경계 양상이 서로 충돌하고 있다. 이러한 다각도의 인종과 공간 지평은 결과적으로 한민족 디아스포라의 운명과 유비되면서 특유의 문학적 지평을 형성하게 된다. 무엇보다 디아스포라적 사건과 장소의 형상화 양상은 한민족 디아스포라문학의 관점에서 주요하게 조명되어야 한다. 박남수 시는 한민족 디아스포라와 이주민으로서의 정체성이 여전히 구성적인 것이라는 점을 반증하고 있다. 또한 박남수 시는 재미한인문학이 전유해야 할 문학적 주제나 정체된 문학장 메커니즘의 활성화 방안을 제공한다. 재미한인문학 연구는 국문학 연구에 있어서 중요한 시의적 의미를 지닌다. 재미한인문학장은 민족국가 단위로 설정되었던 한국문학의 외연을 확장하고, 민족공동체에 대한 탈근대적 사유를 가능케 하는 물리적 기제일 수 있다. 이처럼 박남수 시는 시인의 삶으로부터 시적 주제에 이르기까지 미주지역 디아스포라문학을 대표하는 실정적 의미를 지닌다. This paper analyzes the Park Nam-soo's poetry in the States from the perspective of diaspora. The recent growth in the Korean literature's publication abroad demands the perspective of diaspora in the States. This paper attempts to explore the various levels of meanings of the Park Nam-soo's poetry published in light of the Korean diaspora. The topics of Park Nam-soo's poetry are related to the experience of space and place, the search for the placeness. It is related to the hardship of the immigrant lives and the identity questions too. Sorrow or sadness is a key feature of the immigrant situation in which the experiences in the home countries still continue to influence the immigrants. Park Nam-soo's poetry are related to the experience of diaspora: the hardship of the immigrant lives, the identity questions, and the search for the ethnicity. Diaspora involves not only the direct territorial immigration to another country, but also the systemic imposition of the alien's culture. Diasporic event is a key feature of the immigrant situation in which the experiences in the ethnic ommunity still continue to influence the immigrants. Especially, LA Riots of 1992 is the main subject of this paper. Such event inevitably results from diaspora. The Korean-American poetry is characterized by the diasporic meaning of the social attitude. The Korean-American poetic literature involves the systemic imposition of the alien's field of literature. It is characterized by the complex meaning of the space and place. Its typical examples are the poetic attributes which are the appropriate spirit of the immigrant lives and ethnic identity.

      • KCI등재

        冶隱 吉再에 對한 歷代 讚詠詩 檢討(Ⅰ)

        남재철(Nam Jae cheol 南在澈) 대동한문학회 2015 大東漢文學 Vol.4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15세기 前期 太宗朝 朝野 諸賢의 吉再 讚詠詩 작품을 중심으로 하여, 朝鮮朝 역대 제현의 吉再에 대한 讚詠詩 양상을 검토한 것이다. 太宗朝 조야 제현의 吉再 讚詠詩 창작은 경상도관찰사 南在의 주도 하에 이루어졌다. 즉 南在가 吉再의 臣節과 孝行을 칭송하는 讚詠詩 몇 수를 짓고, 權近 등을 비롯한 조야의 제현이 이에 화답하여 詩卷을 완성하게 된다. 현재 남아 있는 자료를 통해 살펴볼 때, 이 詩卷에는 南在, 權近을 위시한 30분가량의 작가들이 참여하여 총 53수의 讚詠詩를 남겨놓고 있다. 太宗朝에 이르러 南在, 權近 등이 앞장서고 조야 제현이 뒤를 이어 吉再 讚詠詩 창작에 나섰던 것은 일면 정치적 의도의 결과물로 볼 수 있다. 태종이 吉再에 대해 우호적 태도를 취하고 權近 등에 의해 吉再에 대한 국가 차원의 포상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면서도, 명분의 부족으로 인해 국가적 포상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상황에서, 吉再에 대한 국가 차원의 포상을 이끌어 내기 위한 효과적 輿論 형성의 수단으로 吉再 讚詠詩 창작이 이루어졌던 것이다. This essay is to study on some panegyrical poems about Gil Jae created by men of distinction of many generations living in Joseon Dynasty era, focusing on some panegyrical poems about Gil Jae made by men of distinction both in and out of government in Taejong Era, the early 15th century. Some panegyrical poems about Gil Jae was written by men of distinction both in and out of government with the lead of Nam Jae, the governor of Gyeongsang Provinces in Taejong Era. In the process, Nam Jae made some works which eulogize the loyalty to his king and the filial piety towards his parents and then men of distinction both in and out of government including Kwon Geun finished the collection of poem following the creation of Nam Jae. Looking over the existing materials, I found that about 30 poets including Nam Jae and Kwon Geun participated in the creating the collection of poem and 53 panegyrical poems about Gil Jae remain today. It may be the result of political intention to men of distinction both in and out of government including Kwon Geun finished the collection of poem following the creation of Nam Jae. In that period, the king Taejong could not give Gil Jae the national accolade although the king had the amicable attitude toward Gil Jae and some people including Kwon Geun profound the need of national accolade. Some panegyrical poems about Gil Jae was created to make public opinion effectively with the intention to make Gil Jae national accolade.

      • KCI등재

        통신사행인의 바다 체험과 한시 : -남용익을 중심으로-

        이남면 ( Lee Nam-myon ) 한국한문고전학회(구 성신한문학회) 2019 漢文古典硏究 Vol.38 No.1

        본고는 통신사행인의 바다 체험 한시를 살피기 위해 시도되었다. 이를 위해 南龍翼(1628-1892)의 바다 체험 한시를 연구대상으로 하여 그 시를 형식과 표현의 측면에서 살폈다. 남용익은 1655년 통신사 종사관으로 일본을 다녀오면서 『扶桑錄』에 다량의 바다 체험시를 남겼을 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분명한 작시 경향을 드러내었다. 남용익은 바다 체험 과정에서 시의 창작 방식을 다양화하였다. 그는 배안에 있거나 섬에서 체류할 때 정격의 시 뿐만 아니라 잡체시로 분류되는 다양한 체식의 시를 지었고 또 동료들과 聯句를 자주 지었다. 잡체시는 희작으로 분류되지만 정격의 시에 규칙을 추가하거나 제한을 가한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창작이 난해할 수 있으며, 연구는 공동 창작이기 때문에 시상의 흐름과 연결이 부자연스럽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남용익은 유희적이면서도 집중이 요구되는 체식까지 다양하게 지으며 소일함으로써 사행의 답답함과 무료함, 근심과 걱정, 슬픔 등의 회포를 풀었던 것이다. 또한 남용익은 바다 체험 과정에서 자신의 상상력과 지식을 시에 적극적으로 발현하였다. 관련성이 없어 보이는 두 가지를 관련짓기 위해 상상력을 동원하여시 중간에 연결 장치를 설정하는가 하면 꿈속의 상상을 통해 신선 세계에 대한 동경을 표현하기도 했다. 또한 임진왜란을 떠올리며 일본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내거나 기타 여러 상황에 대해 다양한 역사 전고를 聯想하여 비유하였다. 남용익의 바다 체험은 그의 나이 28세에 있었던 일이다. 그 스스로 『부상록』을 평생 저작 중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할 만큼 당시 그가 지은 작품들은 공력을 들인 역작이었다. 그 공력은 정격과 변격, 단편과 장편, 개인 창작과 공동창작 등 다양한 방식의 창작을 시도하면서 상상과 연상 능력을 발휘하고 확대하고자 한 노력이었다. 결과적으로 바다 체험은 남용익의 작시 능력을 크게 성장시킨 계기였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aimed to examine Chinese poems about ocean experiences by a Tongsinsahaeng member. For this purpose, the study delved into Chinese poems about ocean experiences by Nam Yong-ik(1628-1692) in forms and expressions. Nam Yong-ik visited Japan as a Jongsagwan for Tongsinsa in 1655, not only writing a number of poems about ocean experiences in Busangrok, but also exhibiting his own distinct trend of poetry writing. He diversified ways of writing a poem in the process of experiencing the ocean. When he was onboard or stayed on an island, he wrote poems in various systems and forms classified as Japche(雜體) poems in addition to those in regular forms and often worked together with his colleagues in joint poems. Although Japche poems are classified as poems written for amusement, one can have a difficult time writing a Japche poem due to the addition of rules or restrictions to regular forms of poetry. Since joint poems require collective creative efforts, poets should be careful not to have unnatural flows and connections of their poetic ideas. Nam would spend his time on a Sahaeng trip to Japan by writing playful poems in various systems and forms that required his concentration, thus unburdening himself and pouring out his dullness, boredom, concerns and worries, and sorrow on the trip. He also manifested his imagination and knowledge in his poems actively in the process of having experiences with the ocean. He would set a connective device in the middle of a poem by mobilizing his imagination to connect two things that seemed irrelevant to each other or express his longing for the world of Taoist hermits with miraculous powers through his imagination in dreams. He also expressed his animosity to Japan, recalling Imjinwaeran and associated and compared various situations to authentic historic precedents. He had these ocean experiences at the age of 28. His works created during the time were such masterpieces to which he devoted his efforts that he said Busangrok was the most outstanding work of his life himself. His creative devotion was embodied in his efforts to exert and expand his imagination and association abilities by making an attempt at creation in various styles including poems in regular and irregular forms, short and long works, and individual and joint creations. As a result, his ocean experiences served as an opportunity for him to improve his abilities of poetry writing to a great degree.

      • 全南地域 傳統磁器 活性化 方案에 關한 硏究

        姜星坤,曺成南 호남대학교 1998 호남대학교 학술논문집 Vol.19 No.2

        We all recognize that Korea has created its excellent cultures in the traditional porcelain with different characteristics in different eras of its long history. Especially, Chon-nam Province has formed one of the most important and superior ceramic cultures in Korea; and also it has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tile distribution of its workshops and its history. Judging from the height-level Koryo Celadon Porcelain in Kang-jin which was created with mature ceramic-making techniques, Green Celadon Porcelain in Hae-nam which has been asked for some historical and academic researches lately again, Poonchong-Sagi in Mu-an, Ko-heung and other places around Mt. Mu-deung which represents the national pictorial sentiments, and Everyday Porcelain in Mok-po which still stands for the modern practicalceramic, it is absolutely true that Chon-nam Province is a warehouse of ceramic cultures in respects of its purity and tradition. So, we have to be proud of this brilliant property of the traditional cultures and the regional sentiments, and also all the people in Chon-nam Province must take the responsibility for conserving and developing them thoroughly in scientific ways by studying every respect of ceramic. Ceramic is difficult to be activized only by the traditional craftmen but we should take into account various measures such as improving: the work conditions, proper guidance for quality-development, back-up policies from the centraland local governments, promoting the social understanding on our ceramic, expanding its demand, and so on. Even though some of suggestions from the thesis, such as establishment of provincial procelain institute and educational facilities, programs for promotion and advertisement, connection between cultural festivals and tourist industry, and political supports, are not good enough to improve and activate our traditional china-ware in chon-nam province, we have to make efforts to carry out these plans because they will influence strongly on development of our province in the new era of localization, and on its qlobalization.

      • SCIESCOPUSKCI등재

        남병철의 혼천의 연구 I

        이용삼,김상혁,남문현,LEE,YONG-SAM,KIM,SANG-HYUK,NAM,MOON-HYON 한국천문학회 2001 Journal of The Korean Astronomical Society Vol.34 No.1

        In this paper we have reconstructed an armillary sphere based on the Method of an Armillary Sphere Making described in the Volume 1 of The Collection of Writings on the Scientific Instruments-Uigijipsol (儀器輯說, two volumes) edited in the 1850's by Nam Byong-Chul (南秉哲, 1817-1863) who was a famous Korean states-man-scientist. Nam achieved convenience and accuracy in the measurements of stellar positions in the manner of selective setting the equatorial, ecliptic and horizontal poles by adding a pole axis exchange ring called Jaigeukkwon (載極圈) between the Three Arrangers of Time and Four Displacements. We made use of 3-dimensional graphic software for modelling Nam's armillary sphere which consisted of five layers-eight rings. Results of simulation showed that the pole axis exchange ring functioned properly in setting the equatorial, ecliptic and horizontal coordinates simply by exchange of positions of specified holes on the ring. We ascertained that the invention of Jaigeukkwon solved inherent problems in the conventional Chinese armillary sphere in computation of real ecliptic coordinates. It was revealed that Nam Byong-Chul made great contributions in the East Asian history of armillary sphere making.

      • KCI등재

        家系ㆍ師友 관계를 통해 본 15세기의 지식인 남효온

        김남이(Kim Nam-Yi) 동양한문학회(구 부산한문학회) 2008 동양한문학연구 Vol.2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은 조선 전기의 비판적인 지식인 추강 남효온의 교유관계를 중심으로 그러한 관계망이 당대 사림파 지식인의 판도와 구성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살펴본 것이다. 추강은 조선 개국 공신의 후손이며, 고려조 이래 병신 과 명장을 배출한 파평윤씨 가문의 사위였다. 그의 둘째 사위도 태종의 증손이었다. 『사우명행록』에 이름을 올린 인물들 중에도 종실의 인물들이 있다. 추강의 교유는 한양뿐 아니라 호남 지역의 선비들과도 이루어졌다. 그 들은 왕실과 연계되거나, 혹은 초기의 사림들에게 중요한 덕목이자 인재 천 거의 기준이 되었던 효행과 덕행을 갖춘 사람들이었다.<BR>  추강은 그러한 사우들과 평생을 풍성한 시문과 술로 사우들과 교유하였다. 그들은 점필재라는 큰 스승의 파장 안에 있으면서 동시에 각각 현실의 문제에 대응하는 방식과 생각에서 조금씩 차이를 보였다. 그로 인하여 사제 간, 혹은 동문간에도 때로는 갈등이 있었음도 분명하다. 추강이 교유했던 인물들도 이를테면 방내/외, 혹은 훈구척신과 완전히 구별되는 인물군으로만 온전하게 설정하기는 어렵다. 그리고 사림의 대척점에는 늘 훈구파가 있어서 그들간의 갈등과 대립이 부각되었으나 이 또한 실제 그들의 면면을 살피다보면 명료하게 구분되지 않는 지점들이 빈번하게 나타난다.<BR>  추강은 그가 스승으로서 배우고, 뜻을 함께 하는 사람들과의 연대 속에서 당대 조선을 명분과 도의가 살아있는 사회로 이끌어가고 싶었을 것이다. 그러한 모색의 과정, 그것이 추강에게 평생 실의와 좌절을 가져다준 것이었다 해도 새로운 사회를 꿈꾸는 사림간의 관계망을 만들어 나가고, 그를 통해 사림이 일정한 사회적 역할을 감당하도록 하는 데 기여했음은 중요하게 기억해야 할 사실이다.   The thought and world views of Nam Hyo-on as a representation of the 15th-century intellect of Korea were formed under an inseparable influence of his relationships with his family, teachers and friends. A portrait of Nam Hyo-on, the critical writer of the early Joseon Dynasty who was also known by his pen name Chugang, this paper focuses on his position in his familial and social networks he belonged to as well as the influence or significance of his circle of acquaintances on the composition and territory of the contemporary Sarim faction. Chugang studied under Jeompiljae, the founder of the Yeongnam School, and associated with his teachers and friends through literary exchanges and camaraderie over drinks. His association and friendship, however, were not without conflicts from different attitudes, or responses, toward various social issues. Furthermore, the boundary of his socialization was neither confined to those who belonged to the Sarim faction, nor could be clearly defined as being opposed to its antagonistic Hungu faction-that is, the powerful group of officials whose privilege was mainly based on their meritorious deeds or status as royal in-laws.<BR>  Chugang was a descendent of a meritorious official who had contributed to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his wife was also from the family of a retainer of merit (the Papyeong Yun family). Chugang"s second son-in-law, Yi Chong, was from the royal family: he was the great-grandson of King Taejong. In addition, his book The Names and Deeds of My Teachers and Friends (Sawumyeonghaengnok) also lists a few persons from the royal family. For Chugang, Joseon was a nation founded by the collaboration of his ancestors.<BR>  His acquaintances were not only from Hanyang, the capital, but also from Honam Province. Some of them were from the royal family, and moot others were scholars renowned for their virtuous deeds, the trait so highly respected as to serve as a standard for public employment. Chugang wished to reform the Joseon Dynasty into a society of justice and morality, and tried to pursue this dream in solidarity with people from whom he could learn and with whom he would share his goals. Although these pursuits brought him a lifetime of disappointment and frustration, there is no denying that his efforts contributed to constructing a network that enabled the Sarim faction to seek for social reform and to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contemporary society.

      • KCI등재

        음독 입�팀�몇 가지 자형

        남경란 영남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2001 민족문화논총 Vol.23 No.-

        This Thesis focuses on Neungeomgyeong, that is one of eumdok (音讀) ipkyeoch materials probably written from late Koryeo to early Chosun periods to examine the written ipkyeoch letters types and the changes in their combining types. It also attempts to trace back the reading sounds and the original forms of the ipkyeoch letters types, and furthermore identifies a kind of principal characteristics of the eumdok ipkyeoch. The examination reveals that the written periods are version 'Nam Kwon Hee(Na)', version 'Nam Kwon Hee(Ga)', version Nam Pung Hyeon, version 'Nam Kwon Hee(Ra)', version 'Girimsa', version 'Haeinsa', version 'Pajeon , version 'Nam Kwon Hee(Da)', version 'Song Seong Mum' in sequence. The ipkyeochs including their variations The types are all used 148. The letters different from the earlier arguments are ' 可 [ka], ??[ke], 乃[na], 尹[na], ??[na], ??[ra], 才[e], ??[mje], 火, 矢, [ti]. They are all 10 type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