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조선후기 晉州의 舊鄕ㆍ新鄕, 元儒ㆍ別儒의 재분석

          김준형(Kim, Junhyeong) 조선시대사학회 2016 朝鮮時代史學報 Vol.78 No.-

          19세기 진주 鄕校와 관련된 몇 개의 자료를 토대로 ‘元儒'와 ‘別儒'를 분석하였다. 이때 원유는 기존 사족양반에 해당되고, 별유는 평민에서 진출한 신흥양반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즉 신흥양반은 양반층으로 인정받으면서도 사족양반층인 원유와는 엄격히 구별하였기 때문에 ‘별유'라는 명칭으로 구별하여 기록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자료를 분석해 보면, 원유․별유의 지정과정에서 이를 엄격하게 구분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그러나 이런 엄격한 신분 구분 조치에 대해 일부 가문의 반발이 있었던 것같다. 그래서 시행과정에서 원유․별유 설정에 대한 새로운 조정이 있었다. 진주에서는 18세기 중반까지 같은 사족 반열에 있으면서도 鄕案에 들지 못한 가문이 적지 않았다. 이들이 대거 향안에 들어온 것은 1774년이었다. 이런 인물들이 ‘新鄕'으로 구분되고 있었다. 이런 신향들은 대부분 위에 언급된 향교 자료에 원유로 등재되어 있다. 이들이 舊鄕과 함께 이전부터 유지해 오던 사족가문으로서의 입지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셈이다. 그러나 이런 형태로 설명할 수 없는 가문도 있었다. 당시 특정 가문은 원유와 별유의 경계에서 구별하기가 애매한 상황에 처해 있는 예도 더러 존재했던 것 같다. 반대로 18세기 말 이래 진주에서도 평민 가문 출신이 鄕任으로 올라오거나 향교․서원에 의탁하여 儒林의 명칭을 얻어 편히 지내는 현상도 나타났다. 진주에서 원래의 사족과 서민출신의 양반을 구분하기 위해 ‘원유'ㆍ‘별유'의 명칭이 있었던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Based on several materials related to hyanggyo (Confucian temple and school to teach local students in the Joseon Dynasty period) in Jinju in the 19<SUP>th</SUP> century, ‘Wonyu(元儒)' and ‘Byeolyu(別儒)' were analyzed. At this time, Wonyu is estimated to correspond to the existing Sajok noblemen and Byeolyu to refer to emerging noblemen entered from the common people. That is, emerging noblemen were distinguished and recorded as the name of ‘Byeolyu' because although recognized as Gentries, they were strictly distinguished from Wonyu, Sajok noblemen class. If analyzing these materials, a trace trying to strictly separate Wonyu and Byeolyu in the process of designating them is shown. However, some families seem to have resisted against these strict status division measures. Thus, there was a new adjustment for setting Wonyu․Byeolyu in the implementation process. In Jinju, quite a few families were not included in Hyangan(鄕案) although in the same Sajok rank until the mid-18th century. It was in 1774 when many of them entered Hyangan. These figures were divided into ‘Sinhyang(新鄕)'. Most these Sinhyangs are listed in the aforementioned hyanggyo materials as Wonyu. They are like being officially recognized for the position as Sajok family that has been maintained from the past with Guhyang(舊鄕). However, there were some families that cannot be explained by this form. There seem to be some examples that specific families at that time were placed in situations where it is difficult to distinguish Wonyu from Byeolyu. Since the end of the 18th century, on the contrary, there have been phenomena also in Jinju that those from the common people ascended to Hyangim(鄕任) or stayed comfortably by relying on hyanggyo․lecture halls and obtaining the name of the Confucian scholar. This may have created the names of ‘Wonyu'ㆍ‘Byeolyu' to distinguish noblemen from original Sajok and common people in Jinju.

        • KCI등재

          18세기 향촌사회 신분구조의 혼효

          김준형(Kim, Junhyeong) 부산경남사학회 2017 역사와 경계 Vol.103 No.-

          17세기 이후 士族 중 일부가 점차 침체하여 鄕族으로 분화되어 감과 함께 하부계층의 신분상승 운동이 여러 형태로 전개되면서, 신분구조는 복잡한 양상을 띠게 된다. 18세기 초반 이후 중서층이 지속적으로 거론되면서, 이와는 별도의 신분층인 閑散과 黑笠(또는 교생)도 등장한다. 따라서 당시의 신분구도를 ‘사족―향족―한산―중서―흑립―평민'의 형태로 나열해 볼 수 있겠지만, 각 계층의 실체나 경계가 모호하였다. 각 계층에는 여러 신분이 섞여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부 계층은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하고, 진입해 오는 평민출신 신흥계층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그러나 사회변화에 따른 각 계층 간의 이동이 집요하게 진행되면서, 신분간의 경계를 확정짓기가 더욱더 어려워진다. 이와 함께 위로부터는 사족에서 향족이 분화되어 나오면서, 17세기 후반 이후 향교·서원을 주도하는 사족과 향임을 맡는 향족으로 신분적 차별이 이루어진다. 그러나 이런 차별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어서, 호서·호남·경기지역에는 좀더 철저하게 관철되었고 영남은 그리 심하지 않았다. 그런데 영남에서는 사족가문에 속한다 하더라도 명망가문이 아니면 鄕案에 들어올 수 없었다. 향안에 입록되지 못한 인물들은 낮은 향임을 맡았고, 이들이 후에 ‘新鄕'으로 지칭되었다. 따라서 영남에서는 18세기 중반부터 ‘신향·구향'의 충돌로 표현되는 鄕戰이 일부 고을에서 전개된다. 이런 향전은 영남에서도 사족지배질서가 약한 고을에서는 일찍부터 격화되었고, 이후 사족지배질서가 강한 다른 고을로 점차 확산되어 간다. 사족층의 서얼들도 지속적인 상소운동을 통해 향촌지배기구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이런 현상은 영남 이외의 지역에서도 나타났고, 향족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되어 가고 있었다. 이런 추세 속에 18세기 말 이후 19세기에 들어와서는 이를 반영하는 새로운 ‘新儒'와 ‘舊儒'의 대립구도가 등장한다. 18세기 말 19세기 초에 와서는 신흥계층도 권위가 추락된 향임에 진출하고 있었고, 더 나아가 향교·서원에의 참여도 도모하고 있었다. As part of Sajok(士族) was gradually depressed and divided into Hyangjok(鄕族), and at the same time the lower class' movement for status evaluation was developed in many forms after the 17th century, the social position structure showed the complicated aspect. As Jungseo(中庶) class continued to be mentioned since the early 18th century, Hansan(閑散) and Heukrip(黑笠) or Gyosaeng(校生) which are the different social position groups appeared. Therefore, the social position structure of those days can be listed in a from of 'Sajok―Hyangjok―Hansan―Jungseo―Heukrip―Common people', but each class' substance or boundary was blurred. So, the partial classes made the move to strengthen their presence and exclude the new classes from the common people who tried to enter. However, it was more difficult to determine the boundaries among the social position groups as their mobility tenaciously arranged. In addition, there was discrimination in social position by Sajok that led Hyanggyo(鄕校) and Seowon(書院) and Hyangjok that was responsible for Hyangim(鄕任) after the late of the 17th century as Hyangjok was divided into Hyangjok in the upper class. However, there were differences in this discrimination. So it was more thoroughly serious in Hoseo, Honam, and Gyeonggi and was not that serious in Yeongnam. By the way, the families that were not well-reputed could not enter Hyangan(鄕案) in Yeongnam even though they belonged to the Sajok families. The persons who were not registered in Hyangan were responsible for low Hyangim and they were later designated as ‘Sinhyang(新鄕)'. Therefore, Hyangjeon (鄕戰) that was expressed by conflicts between Sinhyang and Guhyang(舊鄕) was developed in partial villages from the middle of the 18th century in Yeongnam. This Hyangjeon was early intensified in the villages that Sajok's rule order was weak. After that, it gradually spread to other village that Sajok's rule order was strong. The sajok class' Seoeol(庶孼) could participated in ruling mechanism of the villages through the continuous appeal movements. These phenomena were shown in other areas and also for Hyangjok. The new confrontation Sinyu(新儒) and Guyu(舊儒) that reflected these tendencies appeared in the 19th century after the end of the 18th century. The emerging class entered Hyangim that its authority fell in the end of the 18th century and the early 19th century. And furthermore, it planned to participate in Hyanggyo and Seowon.

        • 열화셀 진단 알고리즘을 탑재한 IEC 61850 기반 ESS 서버 구현

          김준형(Kim junhyeong), 이승호(Les seungho), 장혁수(Jang hyucksoo) 한국IT서비스학회 2020 한국IT서비스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20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국내 ESS (Electric Energy Storage System) 사업은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로 잠정 중단된 상태이다. 몇 가지 타당한 원인으로는 보호 시스템과 운영 관리에 있어서 새로 도입하는 기술로 성숙도와 안정도가 미흡하다는 평가가 주를 잇고 있다. ESS는 고압의 전류가 변환되어 저장되는 과정에서 온도나 습도, 완충 상태 및 셀의 열화 상태가 화재를 일으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서버가 ESS의 상태를 진단하여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노화된 셀이나 불량인 셀의 교체를 해준다면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열화셀 진단 알고리즘이 탑재된 ESS IED 서버의 개발을 목표로 진단 알고리즘에 필요한 입력값과 출력값 데이터 모델을 IEC 61850 표준을 따르고 구축한 서버에 알고리즘의 수행 결과로 나온 열화 셀의 위치정보 및 진단 상태를 4단계로 나누어서 상위 서버에서 진단 결과를 보고받을 수 있는 기능을 갖춘 서버의 개발에 관한 내용을 기술한다.

        • KCI등재

          三嘉지역의 鄕案入錄을 둘러싼 당파적 갈등

          김준형(Kim Junhyeong) 한국사연구회 2009 한국사연구 Vol.147 No.-

          This article is to describe the conflicts and split caused by the matter of registration on the hyangan(local leaders' list) with a focus on the disputes between political factions. In Samga, hyangan had been made several times until 1716, and in the process not a few conflicts had happened. In 1716, conflicts became so severe that hyangan was divided into two, being recorded by two different groups. That was why the final 'Samga hyangan' was completed in two volumes by the next generations. When the hyangan system was split into two groups, people who left(the part of B) outnumbered remaining people(the part of A). While suffering strifes, however, the B part gradually decreased in number whereas people increasingly joined the part of A. Looking into what family clans attended each part, at the A's side there were Samgoe faction(三槐堂派) of the Andong Gwon(安東權) family with some other families and at the B's part there were Jukgye faction(竹溪公派) of the Gimhae Kim(金海金) family and others. People from Saseong faction(司成公派) of the Chogye Jung(草溪鄭) family and some other families signed up their names on both sides, which shows us that even within the same family the family members made different choice about which hyangan line they would join. After Injo's Coup, with their power weaker, local aristocratic families in West Gyeongnam Province, who succeeded to the school of Nammyeong(南冥), mostly went to the group of Southerners(南人) and some to Westerners(西人) or Norons(老論). Likewise, in Samga, there was an early appearance of family members who decided their attitude as being Westerners and then the number of families having a Noron position was on the increase. Many other families made their position clear as being Southerners. Some families were divided into Norons' line and Southerners' line within the same family as the Eunjin Song(恩津宋) family did. With Southerners exceeding in number, a considerable number of families in Samga still didn't clearly show their political position toward the party factions. Such a situation of factional separation was reflected on hyangan: 'Samga hyanan' volume 1 was made by people from the Norons' line involving Samgoe faction of the Andong Gwon family and volume 2 was made by the Southerners involving Jukgye faction of the Gimhae Kim family. People of some families which did not belong to any political factions seemed to be introduced later into each group respectively in competition between factions. Norons had been dominating in politics since 18th century and in that situation Norons in Samga might have tried to extend its influence, and thus the number of those who joined the Norons' line must have increased. This is confirmed by the fact that the listed members on hyangan from Norons' line gradually increased in number while the Southerners decreased.

        • 3 방향 카메라를 이용한 시각 장애인 보행 보조 시스템

          김호용(HoYong, Kim), 김가은(GaEun, Kim), 김준형(JunHyeong, Kim), 박규원(GyuWon, Park), 장진경(JinKyung, Jang), 윤대균(DaeKyun, Yoon) 한국HCI학회 2018 한국HCI학회 학술대회 Vol.2018 No.1

          장애인들은 정신적, 신체적 장애로 인하여 일반인들은 쉽게 하는 행동들과 생활을 하는 데 있어 많은 제약을 가지고 불편함을 겪는다. 특히, 눈이 보이지 않는 시각 장애인들은 앞을 보지 못해 장애물에 부딪혀 신체적 손상을 입기도 한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시각 장애인이 일상 생활에서 겪는 불편함 중에서 보행 시 겪을 수 있는 특수한 상황을 정의한다. 또한 카메라를 3 방향으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하드웨어를 구현하여 보행 중 상황을 영상으로 인식하고 해당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에게 도움을 주는 보행 보조 시스템을 제안한다.

        • XML 기반 무선통신을 이용한 에너지 이벤트 제어시스템 개발

          김정숙(Jungsook Kim), 구현우(Hyunwoo Koo), 정장영(Jangyoung Chung), 정준호(Junho Jeong), 김준형(Junhyeong Kim) 한국멀티미디어학회 2008 한국멀티미디어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2008 No.2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에 따라 홈 네트워킹 산업의 발전과 에너지 시장 환경의 변화가 소비자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향후 미래 디지털 사회에서는 부하관리와, 정전이나 과부하 같은 응급 상황을 대처할 수 있는 에너지 서비스 이벤트 제공이 필요하다. 따라서 수용가 중심의 다양한 에너지 서비스 이벤트를 제공하는 시스템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시스템은 무선통신을 이용하여 수용가의 각각의 에너지 디바이스별로 직접 제어를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은 거의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XML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에너지 디바이스들을 직접 제어하며 이벤트를 처리할 수 있는 무선 송 · 수선 모듈을 개발하였고, 개발한 무선 통신 제어 시스템을 이용하여 이들을 실험할 수 있는 모형 판넬을 제작하고 판넬에 탑재 된 각 에너지 디바이스들의 사용량을 측정하여 부하관리를 할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요구하는 서비스 즉 에너지 사용량이나 현재 사용 금액등과 같은 서비스 이벤트들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