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끊임없는 반향’과 마오쩌둥 평가의 문제 피경훈의 서평에 대한 답변

        임춘성 경상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2022 마르크스주의 연구 Vol.19 No.1

        이 글은 본인의 저서에 대한 피경훈의 서평에 대한 답변이다. 서평자는 본서에 대해 여러 가지 이야기를 했고 그 가운데 유익한 코멘트도 많았고 그것을 통해 저자의공부와 본서의 문제점도 인지했다. 서평자가 제기한 비판에 대해 저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에 대해 답변과 비판을 해보았다. 본서가 서평자의 평가를 뛰어넘을 만한 수준과 내용을 담보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서평자와 본서 사이에는포스트사회주의에 대한 이해에서부터 리쩌허우에 대한 평가까지 상당한 거리가 있고, 그 심층에는 마오쩌둥과 문화대혁명에 대한 평가의 문제가 놓여 있다. 서평자는본서를 꼼꼼하게 읽고 마오쩌둥 및 문화대혁명에 관한 재해석에 근거해 ‘가차 없는비판’을 진행했다. 저자도 그에 부응해 대등한 입장에서 최대한 충실하게 답변하고자 한다. 1) 연구 대상의 자의적 축소. 본서는 ‘포스트사회주의 중국’의 ‘지식인들’의 비판을다루고 있지만, 그 지식인들이 모두 ‘포스트사회주의 중국’을 치열하게 사유한 것으로 설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서평자는 “‘포스트 사회주의 중국을 비판적으로 고민한사상가들’의 사유를 일별하는 것”(피경훈, 2021: 114, 이하 연도 생략)이라고 이해하고 본서에서 다룬 7인의 지식인 가운데 3인을 서평 대상으로 다루고 나머지는 자의적으로 배제했다. 2) 리쩌허우 평가. 저자는 리쩌허우를 “자신의 사상 체계를 구축한 몇 안 되는 사상가”로 평가하고 “그 사상 체계의 핵심은 ‘인류학 역사본체론(a theory of anthropo-historical ontology)”(임춘성, 2021: 50)으로 요약했다. 그리고 리쩌허우를 ‘포스트사회주의 중국 비판 사상의 시원’으로 설정하고는 그의 사상을 두괄식으로 요약(임춘성, 2021: 53)했다. 그러나 서평자는 리쩌허우가 “어떠한 사상가로정의되어야 하는가”(피경훈, 103)에 대해 저자가 답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서평자는 적전과 계몽이 “원리적으로는 서로 충돌하는 것”(피경훈, 102)으로 이해하면서, 리쩌허우가 “한편으로는 ‘전승과 축적’을 강조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계몽과 각성’을 강조”하는데, “이 두 가지가 어떻게 어우러질 수 있는지를 리쩌허우는 자신의 사상 체계 안에서 분명하게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피경훈, 102)라고비판하고 있다. 저자가 보기에 리쩌허우는 ‘유학 4기설’과 ‘서학의 중국적 응용’을 통해 전통으로부터 근현대로의 전환적 창조, 서평자의 표현에 따르면 적전과 계몽의관계를 훌륭하게 해명했다. 저서의 해당 부분(임춘성, 2021: 1장 4절과 5절)의 설명으로 대신한다. 3) 왕후이와 첸리췬 평가. 서평자는 왕후이와 저자의 마오쩌둥 인식을 비판한다. 하지만 서평자의 마오쩌둥 사상과 실천에 대한 평가는 마오쩌둥 시기 교과서로 환원하고 있다. 4) 마오쩌둥과 문화대혁명 평가. 저자는 마오쩌둥의 3대 이형동질(異形同質, allomorphism)의 오류–반봉건을 유보한 반제 혁명, 제고를 유보한 보급을 선택하며, 사회주의 목표를 공업화에 종속시킨 것–를 지적했다. 그러나 서평자는 이 가운데 ‘반봉건을 유보한 반제’ 혁명이라는 저자의 주장을 “‘구망에 의한 계몽의 압도’라는 공식으로부터 그대로 도출되는 것”(피경훈, 101)으로 치부하고, “사회주의 시대를 중국 당대사의 외부로 배제시켰다”(피경훈, 101)라는 허구이메이의 논의에 기대“계몽과 구망을 이분법적으로 설정하고, 나 ... This article is in response to Kyunghoon Pi’s review of my book. The book reviewer talked about this book in many ways, and among them there were many useful comments, and through it, I recognized the problems of the author's study and this book. In response to the criticism raised by the book reviewer, I tried to answer and criticize the things that the author considers important. This book does not guarantee the level and contents that exceed the evaluation of the reviewers. However, there is a considerable distance between the book reviewer and this book, from the understanding of post-socialism to the evaluation of Li Zehou, and in the depths lies the problem of evaluation of Mao Zedong and the Cultural Revolution. The book reviewer read this book and proceeded with ‘relentless criticism’ based on the reinterpretation of Mao Zedong and the Cultural Revolution. In response, the author tries to answer as faithfully as possible on an equal footing. 1)Arbitrary reduction of research objects. Although this book deals with the criticism of ‘intellectuals’ of ‘post-socialist China’, it does not set all of those intellectuals as intensely thinking about ‘post-socialist China’. However, the book reviewer understood that it was “a glimpse into the thoughts of ‘thinkers who were critically concerned with post-socialist China’” (피경훈 2021, p.114), and treated three of the seven intellectuals covered in this book as the object of book review and arbitrarily excluded the rest. 2) evaluation of Li Zehou. The author evaluated Li Zehou as “one of the few thinkers who built his own ideological system,” and summarized “the core of his ideological system is ‘a theory of anthropoᐨhistorical ontology’ (임춘성 2021, p.50). And I set Li Zehou as the 'origin of post-socialist Chinese critique' and summarized his thoughts in deductive method(임, p.53). However, the book reviewer points out that the author did not answer the question of "what kind of thinker should Li Zehou be defined as" (피, 103). In addition, the book reviewer understands that sedimentation and enlightenment “clash with each other in principle” (피, 102), while Li Zehou “emphasizes ‘transmission and accumulation’ on the one hand, and ‘enlightenment and awakening’ on the other hand. However, he criticizes that “Li Zehou has not been able to clearly resolve how these two can coexist within his ideological system” (피, 102). In the author's opinion, Li Zehou brilliantly elucid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sedimentation and enlightenment, as a transitional creation from tradition to modern times through the 'Forth Confucianism Theory' and 'Chinese Application of Western Studies'. It is replaced by the explanation of the relevant part of the book (임, Chapter 1:4 and 5). 3) Evaluation of Wang Hui and Qian Liqun. The book reviewer criticizes Wang Hui and the author's perception of Mao Zedong. However, the reviewer's evaluation of Mao Zedong's thought and practice is reduced to a textbook of the Mao Zedong period. 4) Evaluation of Mao Zedong and the Cultural Revolution. The author pointed out the fallacy of Mao Zedong's three major allomorphisms: the anti-imperialist revolution that deferred anti-feudalism, the propagation with reservation of enhancement, and subordinated socialist goals to industrialization. However, the book reviewer dismissed the author's claim of the 'anti-imperialism with reservations of anti-feudalism' revolution as "derived as it is from the formula of 'overwhelming enlightenment by national salvation'" (피, 101), he concluded that “the claim ... the enlightenment has been overpowered by the national salvation is in fact a non-historical point of view” (피, 101). Li Zehou did not otherize the so-called 'socialist period', and the author does not intend to do so. The criterion for determining this is not a concept or discourse, but the verification of the historical process emphasi...

      • KCI등재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