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청소년의 자아분화 수준 및 가족기능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

        이혜순 한국아동간호학회 2010 Child Health Nursing Research Vol.16 No.4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relationship of self-differentiation, family function and mental health among adolescents. Methods: The data were collected from 967 adolescents and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Scheffe’s test,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and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with the SPSS program. Results: Mental health differed according to grades, sibling position, father’s education and mother’s education. Self-differentiation and family function had a significant negative correlation with mental health.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showed recognition∙emotional function, emotional cutoff and family projection as influencing self-differentiation. Grades,affective responsiveness in family function, and sibling position explained 20.8% of the total variance in mental health. Conclusion: The findings show that self-differentiation and family function influence mental health, indicating a need to develop nursing intervention programs to enhance adolescents’ mental health and prevent negative outcomes. For these programs, the family must be included. 본 연구는 청소년 967명을 대상으로 자아분화, 가족기능, 정신건강 간의 관계와 정신건강에 미치는 주요 영향 요인을 조사하기 위한 서술적 상관관계연구이다. 자아분화 수준은 고등학생이 중학생보다 높으며, 부모와 함께 생활하는 형태가 친척집에서 생활하는 경우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부가 무직인 경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기능은 부모와 함께 생활하는 형태가 부와 생활하는 경우보다 높으며, 부모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부 직업이 무직인경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은 고등학생이 중학생보다 나쁜 것으로 나타났고,출생순위에서는 외동이 가장 나쁜 것으로 나타났고, 부모의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과 자아분화 및 가족기능 간의 상관관계 분석 결과 자아분화와 가족기능이 낮을수록 정신건강 상태가 나쁜 것으로 나타났으며, 청소년의 정신건강을 설명하는 변수는 자아분화의 하위영역인 인지∙정서적 기능, 정서적 단절, 가족투사, 학년, 가족기능의 하위영역인 정서적 반응, 출생순위 즉 6가지 변수가 정신건강에 영향을 주는 유의한 요인으로 확인되었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는 청소년기에 간과되고 있는 정신건강수준을 측정하고 정신건강 관련 요인으로 자아분화 및 가족기능과 같은 가족환경 요인의 역할을 실증적으로 확인하였다는302 이혜순J Korean Acad Child Health Nurs 16(4), 2010년 10월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따라서 청소년기의 발달적 맥락에서 중요한 개념인 자아분화, 가족기능과 정신건강과의 관련성을 확인한 본 연구결과에 근거하여 청소년기 정신건강 문제에대한 예방과 관리를 위한 간호 중재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며, 중재프로그램을 실시할 때 가족에 대한 개입도 함께 이루어져야 함을 시사하고 있다. 본 연구는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변인으로 자아분화 및 가족기능과 같은 환경적 변인을 다루었는데, 추후연구에서는 청소년 자신의 개인적인 성향이나 기질 등의 요인들을 포함한 연구를 시도해 볼 것을 제언하며, 청소년의 정신건강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정신건강 유발 예측변인들을 찾기 위한 후속연구가 필요함을 제언한다.

      • 울트라셋Ⓡ(Tramadol 37.5mg/Acetaminophen 325mg)정 시판 후 조사

        이혜순 대한임상약리학회 2004 Translational and Clinical Pharmacology Vol.12 No.2

        Background : This is postmarketting surveillance to evaluate the efficacy and safety of tramadol/acetaminophen in patients with painful musculoskeletal diseases. Methods : A total of 890 patients (male 157, female 733) were included in the department of rheumatology at 24 hospitals from January, 2003 to November, 2003 who had taken tramadol/acetaminophen at least 2 weeks to manage the pain. Outcome measure was pain relief examined through numeric rating scale (NRS), and adverse events were monitored. We analyzed the relation between adverse events development and age, sex diagnosis, combined analgesics or NSAIDs, and drug dose by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method. Results : Patients with osteoarthritis (69.1%), rheumatoid arthritis (17.1%), fibromyalgia syndrome (2.8%), ankylosing spondylitis (1.0%), systemic lupus erythematosus (0.7%), Behcet’s disease (0.7%), and other diseases were included in order. Pain examined by NRS was significantly lowered after use of tramadol/acetaminophen medication; before 6.58±1.45, after 4.17±1.78 (p=2.15×10-22). This effect on pain relief was apparent in subgroups with moderate (NRS 4~6) and severe (NRS 7-10) pain before use of tramadol/acetaminophen, but not in subgroup with mild (NRS 1~3) pain. The adverse events occurred in 75 patients (8.4%), and were nausea (32), vomiting (18), dizziness (15), abdominal discomfort (10), dyspepsia (6), anorexia (6), malaise (5), constipation (4), and micturition disorder (3) in order. Only age was associated with the development of adverse events in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Conclusions : Tramadol/acetaminophen effectively managed pain in various musculoskeletal diseases, especially in patients with moderate to severe painful condition, and no other adverse event was reported except those listed in insert paper.

      • KCI등재
      • KCI등재

        姜靜一堂의 禮 담론-조선후기 女性知性史 서술의 일환으로-

        이혜순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05 어문연구(語文硏究) Vol.33 No.3

        Kang, Jung-il-dang(1772~1832) defined courtesy as overcoming of personal desire from the perspective of heavenly principle without paying much attention to formality, and so differed from Chu Si who, although dividing courtesy as principle and formality, put equal emphasis on both sides. At the same time she did not confine courtesy to personal cultivation of mind by enhancing its social significance to be practised in the mutual relation between ‘me’ and ‘you’, and by rather focusing on its traditional principles. In this regard she has the distance from Chu Si and his Korean followers attempting to found the basis of confucian community with the unification of the formality. It means that she was interested in the everyday life's proprieties, and raised the questions concerning the useless or excessive formalities. Discourse on courtesy of Kang, Jung-il-dang ought to be duly evaluated because it was achieved through self-awakening that women should be considered not as simple practitioners of courtesy, but its conductors and criticizers. 姜靜一堂은 禮를 天理와의 관계에서 사사로운 욕망을 극복하는 것으로 파악하여, 朱子가 禮를 根本과 文飾으로 나누면서도 양자를 동일하게 중시했던 것과 달리 형식을 특별히 부각시키지 않았다. 동시에 禮를 개인의 수양에 국한시키지 않고 나와 너와의 관계에서 수행되어야 할 사회적 의의를 강조함으로써, 주자와 조선의 추종자들이 형식상의 통일을 儒敎 共同體의 기반으로 삼으려 했던 것과 차이를 보여준다. 儀禮를 부정한 것은 아니었으나 喪祭禮와 관련된 몇 가지 문제에서도 형식보다는 古禮에 기반한 전통적인 예의 본질을 주목했다. 이것은 그가 예의 일상화에 관심을 갖고, 지나친 의례화가 가져온 당대의 虛禮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19세기 강정일당의 禮 담론은 여성이 단지 예의 수행자가 아니라 집행자, 판단자가 될 수도 있다는 인간으로서의 자각 위에 이루어졌다는 점도 평가되어야 한다.

      • 청소년의 자아분화 수준 및 가족기능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

        이혜순 한국지역사회연구소 2011 지역사회 Vol.6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마티스 질환의 만성통증에 대한 중추성감작의 역할

        이혜순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2014 Hanyang Medical Reviews Vol.34 No.2

        Pain is the most common symptom of almost all rheumatic diseases such as rheumatoid arthritis, systemic lupus erythematosus, ankylosing spondylitis, osteoarthritis, fibromyalgia, and others. In addition to commonly known peripheral or nociceptive pain mechanisms, central sensitization plays an essential and significant role as a cause of chronic pain in rheumatic diseases. Chronic pain is also associated with several psychiatric diseases such as depression and anxiety disorders and other various central pain maladies such as irritable bowel syndrome and temporomandibular joint disorder. Therefore, many researchers and clinicians have inferred that similar therapeutic strategies may be employed against this spectrum of disorders. Utilizing recently gained understanding of chronic pain mechanisms will allow a targeted therapeutic approach to individuals who have rheumatologic disease with different spectrum of symptomatic severity and disability.

      • 대륙 반도 해양문화의 갈등과 조화

        이혜순 한.중.일 비교문화연구소 2011 한·중·일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Vol.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