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焦循 심성론에 관한 연구

          유흔우 한국동양철학회 2000 동양철학 Vol.1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論語』 ‘攻乎異端’章에 대한 한ㆍ중ㆍ일 주석의 비교

          유흔우 한중인문학회 2017 한중인문학연구 Vol.56 No.-

          유학은 공자의 가르침을 근본으로 삼는 학문이고, 공자의 가르침은 <논어>에 가장 잘 나타나 있다. 유학이 3세기 말엽이후 한국․일본․베트남 등의 아시아 국가로 전래하고, 16세기에유럽의 여러 나라로 전파되는 과정에서 유학의 여러 경서들 중 <논어>는 항상 그 중심에 있었다. 이런 점에서 세계적 시각에서의 유학 연구는 각 시대와 유학 전파 지역에서의 <논어>에대한 이해를 중심으로 해야 한다고 말할 수 있다. 이 논문은 동아시아의 유학을 비교하는 일환으로 <논어> 「위정」 제16장에서의 “攻乎異端, 斯害也已”라는 공자의 말에 대한 중국․한국․일본 유학자들의 해석을 비교한 것이다. <논어>는 해석을 둘러싸고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많은 구절들을 포함하고, 이들은 대부분공자 사상을 포괄적이고 정확하게 이해하는데 관건이 되는데, ‘攻乎異端’장도 그 가운데 하나다. 이 장은 「위정」에서 ‘學’을 토론하는 문장 가운데 하나로써, 해석의 차이는 곧 공자의학문․학습에 대한 태도와 방법, 그리고 대상에 대한 이해의 차이를 반영한다. 이 장은 또 공자의 ‘一以貫之’(「里仁」․「衛靈公」)의 ‘道’와 “옛것을 익혀서 새것을 안다(溫故而知新)”(「爲 政」)는 전통과 창신의 관점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이 글은 이 장에 대한 동아시아유학자들의 해석을 세 가지 유형, 즉 첫째, “이단의 학문을 연구하고 학습하는 것은 해가 된다”, 둘째, “이단 학설을 공격하는 것은 해가 된다”, 셋째, “이단의 학설을 공격하면 해가 그친다”로 구분하여 비교하고, 이를 통해 합리적인 해석을 찾아 본 것이다. <논어>에 대한 해석과 재해석은 항상 동아시아 유학이 새롭게 발전할 수 있는 원천의 역할을 한다. 이런 점에서 ‘攻乎異端’장에 대한 중국․한국․일본 유학자들의 해석과 재해석은 특히 공자의 ‘學’관념과 그 실천에 관한 이해와 수용의 차이를 반영할 뿐만 아니라 각자의 새로운 발전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Confucianism is based on the teaching of Confucius and the gist of his teaching can be studied in Analects. Analects has been the focus of studies of Confucianism throughout the spreading of Confucianism over Asian countries including Korea, Japan and Vietnam at the end of 3th century and European countries in 16th century. In other words, the studies of Confucianism under the international view point has to focus on studies of Analects in the regional context of the relevant era. This paper compares the different interpretation of ‘The study of strange doctines is injurious indeed!’ in China, Korea and Japan, with the special attention paid to the comparison of East Asian Confucianism. Analect has been discussed extensively, however it is hard to unify the different interpretation that is available in the literature. The gist, however, can be found in the chapter The study of strange doctrines. This chapter discusses Learning in Wei Chang, and the difference in the interprtation of this chapter can be the starting point of understanding the philosophy of Confucius regarding learning. This chapter is also closely related to the idea of Confucius in that the Way in ‘a single thread runs runs(一以貫之)’ and “Review what you have learned and know what is new(溫故而知新)” is reflected in its contents. This article provides a comparison between three types of interpretation of Confucianism in East Asia; “Studying the strange doctrines is harmful”; “Debating with Strange doctrines is harmful”; “Debating with the strange doctrines is a way to stop the harmness.” The goal of this paper studies the reasonal conclusion by comparing these three arguments. The analysis and reanalysis of Analects always improve the modern Confucianism. In this respect, the analysis and reanalysis of the chapter “The study of strange doctrines reflect the Act of the understanding as well as provide a new perspective on the issues of Learning and Way of Confucius.

        • KCI등재
        • KCI등재

          『論語』 ‘季路問事鬼神’章에 관한 연구

          유흔우 한국공자학회 2016 孔子學 Vol.31 No.-

          This article studies the Chapter 12 ‘Jih-lu and celestial and eternity spirits’ in the Analets and focuses on the ideas of ‘life and deaths’ in Confucianism. Briefly summarizing, Chapter 12 contains the answers of Confucius for the questions by Jih-Lu: Jih-Lu asked back to Confucius "Before you have learned to serve human beings, how can you serve earthly spirits": And Confucius answers it as "When you do not know Life yet, how can you know about death?. This apology of Confucius (and Confucianism) gave us an impression that Confucianism barely discusses the matter of Death, but focuses only on the matters of Life. However, in fact in Analects, the matters of Death are mentioned more than double Life is mentioned. Some scholars argue that Confucius has been agreed with the existence of the celestial spirits, and this can be taken to be the statements as Confucius recognizes the existence of the after world. If this is true, the death is not the endpoint of Life: Instead, it is a course for the next. It is possible to interpret Confucius’answer towards Death in multiple ways. However, if we take his statements such as "These things the Master did not speak of: anomalies, prodigies, disorder and spirits" seriously, we can realize that Confucius doesn’t agree or disagree for the existence of the celestial spirits. Henceforth, his answer cannot be taken as the denial of the celestial spirits. Wang-Fuzhi said that the scholars misinterpret the life and death view of Confucius and he state that Life states the course of Life before Death, and Death is the end of Life. Zhao-You then interprets Jih-Lu’s question as his inquiries for the rightful death. I will take these two views seriously, and will interpret the Chapter 12 as follows: For Confucianism, Death means "To cease permanently to be alive". Henceforth Confucius’s answer to Jih-lu’s questions emphatizes the ending of Life. In other words, what is intended in Confucius’s answer is to point out the meaning of Death. Here Death connotates the unavoidable death, uncertainty of the life and death. Such uncertainties inspires fear and vanity. However Confucius provides views of life and death here as the recognizing the ending can be a motivation to makes us to put efforts on the matters of Life. From this Confucius can take Death as comfort or rest. Such view on death is in line with the arguments of physicalism, which argues that Death means the end of bodies and spirits. I took such view and wrote this article, and crucially argue that the course of finding well-dying from well-being is important. This can be summarized as "Well-ending", and it is reasonable and agreeable view on the matters of Life. 이 논문은 『論語』 「先進」 ‘季路問事鬼神’章(「11‧12」)에 대한 역대 주석서들의 분석을 통하여 孔子의 자각적인 생사관이 가지고 있는 의미를 고찰한 것이다. 「11‧12」는 季路(子路)가 鬼神을 섬기는 것에 대해 묻자 孔子가 “사람을 섬기지 못하는데, 어떻게 귀신을 섬기겠는?”(未能事人, 焉能事鬼?)라고 反問하고, 또 계로가 죽음(死)에 대해 묻자 “삶을 아직 모르는데, 어떻게 죽음을 알겠는가?”(未知生, 焉知死?)라고 反問한 것이다. 孔子의 이러한 변명(apology)은 이후 孔子 및 儒家가 鬼神存在와 死後를 회의하거나 부정하기 때문에 生을 주로 담론하고 死에 대해서는 보류하고 논하지 않는다(存而不論)는 인상을 심어주게 되었다. 하지만 『논어』에서 공자는 生보다 死를 두 배나 더 말하고 있다. 공자가 귀신의 존재를 긍정했다는 주장은 공자가 사후 세계를 존재론적으로 인정했다는 말이다. 사후 세계를 인정하는 경우 죽음은 삶의 최종적인 결론이 아니라 또 다른 성장을 위한 과정이나 단계에 불과하게 된다. 하지만 이것은 孔子가 子路에게 反問으로 대답한 眞意라고 보기 어렵다. 사실 귀신존재 문제에 대한 공자의 태도는 회의론·불가지론·부정론·긍정론 등이 모두 가능하다. 그러나 “공자는 괴이함과 용력과 반란과 귀신을 말하지 않았다.”(「7‧21」) 귀신을 말하지 않았다는 것은 귀신 존재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않았다는 말이다.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것이 반드시 회의론이나 불가지론이 되는 것은 아니다. 王夫之는 기존의 주석가들이 모두 生死 개념을 잘못 파악하였다고 말하면서, ‘生’은 ‘죽기 이전을 통 털어 말하는 것’(未死以前統謂之生)이고, ‘死’는 ‘삶의 끝’(生之終)이라고 한다. 趙佑는 자로가 ‘죽음에 처하는 마땅함’(處死之當)에 대해 물은 것이라고 한다. 필자는 王夫之와 趙佑의 生死 해석이 孔子의 진의에 가장 잘 부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孔子 및 儒家에서 ‘죽음’은 삶의 영원한 정지를 의미한다. 孔子가 子路에게 반문한 것은 인생에서 ‘끝(終)’이 있음을 상기시킨 것이다. 이는 공자가 죽음을 사실 차원의 문제에서 바라본 것이 아니라 의미 차원에서 사색했다는 것을 말해준다. 반드시 죽을 수밖에 없다는 필연성, 얼마나 살지 모른다는 가변성,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예측불가능성, 어디서 어떻게 죽을지 모른다는 편재성 등등은 죽음의 內包性이다. 이러한 죽음의 내포로 인해 불안과 공포, 그리고 허무가 발생하게 될 수도 있지만 儒家는 인생에 ‘끝’이 있다는 의식을 지속적으로 상기하면 오히려 인생에 대한 강렬한 使命과 노력의 충실성을 적극적으로 촉구시킬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는 孔子의 自覺的 生死觀에서 촉발된 것이다. 유가는 이로부터 ‘죽음’을 ‘편안함(安)’ 또는 ‘休息’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 이러한 죽음관은 죽음이 ‘끝’, 즉 육체와 정신 모두의 완전한 소멸을 의미한다는 물리주의의 죽음관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죽음관은 善生(well-being)을 통해서 善死(well-dying)를 확보하고, 善死는 또 다른 新生을 위한 과정이 아니라 바로 善終(well-ending)을 의미한다는 생사관이라 할 수 있고, 합리적일 뿐만 아니라 우리가 모두 그렇다고 동의할 수 있는 合意的인 관점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