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캐나다 병원 진료비 지불제도 개혁 사례

          황종남(Jong-Nam Hwang) 한국캐나다학회 2020 캐나다학 연구 Vol.26 No.1

          This study explores recent reforms of hospital payment schemes in Canada focusing on the case of Ontario accompanied by Alberta and British Columbia’s experiences in early 2010. While most hospitals in the country were funded based on a global budget scheme, the provincial governments have switched to patient and activity oriented funding schemes, which were anticipated to facilitate standardised, evidence-based clinical care in order to both improve quality of services and reduce system costs. The intial attempts of implementing Patient-Based Funding (PBF) in Alberta, British Columbia, and Ontario provided pivotal lessons to the other provinces in Canada and other countries in which hospital funding reform was recognized as one of the policy agenda.

        • KCI등재

          소득 수준에 따른 암검진 이용 형평성 연구: 집중지수와 집중지수 분해 방법을 이용하여

          허종호 ( Heo Jong Ho ),황종남 ( Hwang Jong Nam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4 保健社會硏究 Vol.34 No.3

          저소득층의 공공 암검진 수검률의 증가 추세에도 불구하고 소득 수준에 따른 수검률의 차이가 여전히 존재하며, 민간 암검진이 고소득층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 전체 암검진 수검에 소득에 따른 불평등이 존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소득에 따른 암검진 수검의 불평등 양상을 국민건강영양조사 2010-2012 자료를 이용하여 집중지수(CI)를 산출하고 이에 기여하는 요인들을 집중지수 분해 방법으로 밝히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암검진 수검에 있어 고소득층에게 유리한 불평등이 존재하고 있었다(CI=0.054, SE=0.004). 본인부담금이 있는 암검진의 경우 고소득층 편향의 이용패턴을 보였으나(CI=0.143, SE=0.011), 본인 부담금이 없는 무료 암검진의 경우 저소득층의 이용이 집중되어 있었다(CI=-0.118, SE=0.007). 분해방법 결과, 이러한 불평등에 기여하는 주요한 요인은 민간보험 가입 여부와 소득 수준이었다. 한편, 수평적 형평지수(HI)값에서도 고소득층에 유리한 불평등을 재확인하였다(HI=0.056). 본 연구결과, 암검진의 형평관련 정책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으며, 특히 본 연구에서 밝혀진 불평등에 기여하는 요인들을 고려하여 정책이 수립될 필요가 있다. Cancer is one of the heaviest burdens of disease in Korea. For early detection and timely treatment, regular cancer screening is suggested for all individuals over aged 40. Although the rate of cancer screening is continuously increasing in Korea, existing literature suggest that income-related inequalities in cancer screening exist regardless of type of health care system. This study aimed to assess income-related inequalities in cancer screening using a nationally representative survey data. In addition, this study quantified socio-demographic factors contributing income-related inequalities in cancer screening in the Korean population. For our analysis,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KNHANES) 2010-2012 were used. To measure income-related inequalities, we employed concentration index (CI) and decomposition of the CI method. Our results showed that income-related inequalities in cancer screening exist indicating a pro-rich pattern along with a pro-rich pattern of horizontal inequity index (HI). The main contributors to the existing inequities were private insurance and income levels. Our study suggests that the identified inequities and main contributors in relation to cancer screening should be considered for policy interventions. Further longitudinal studies are needed to understand impact of changes in co-payment for cancer screening in Korea.

        • KCI등재

          홍콩 이주 한인의 미충족 의료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손창우 ( Chang Woo Shon ),이선주 ( Seon Ju Yi ),황종남 ( Jong Nam Hwang ) 대한보건협회 2015 대한보건연구 Vol.41 No.1

          연구목적 : 본 연구는 홍콩 현지 이주 한인을 대상으로 미충족 의료 경험 여부 및 원인을 파악하고, 도출된 결론을 바탕으로 향후 해외 이주 한인, 또는 국내 거주 해외 이민자를 위한 정책적 제안을 하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홍콩 현지 이주 한인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하였으며, 만 19세 이상 조사 대상자112명 중 신뢰성이 떨어지는 15명의 설문지를 제외한 97명을 분석에 활용하였다. 미충족 의료 경험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확인하기 위해 STATA 11을 활용하여,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 홍콩 이주 한인의 미충족 의료 경험률을 약 51.5%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여성일수록(남자에 비해), 홍콩의사를 신뢰하지 않을수록, 한국 의사를 신뢰할수록 홍콩 현지에서의 미충족 의료 경험 확률이 높았으며, 특히 영어를 잘한다고 느끼는 이주민의 경우 미충족 의료를 경험할 가능성이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았다. 마지막으로 이주후 거주기간의 경우, 이민 1년 미만에 비해 1-5년 사이의 사람들이 미충족 의료를 경험할 확률이 높았고, 그 이후에는 이러한 영향이 사라졌다. 결론 : 이러한 연구결과는 그동안 관심을 기울이지 못한 아시아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들의 의료서비스 이용 양상을 다룬 실증적 연구라는 점에서 기여하는 바가 있다. 또한 한국 이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의료정책의 수립 시, 경제적 접근성향상 뿐 아니라, 의료에 대한 신뢰도 및 의사-환자 사이의 언어적 장벽을 낮추려는 노력을 동시에 기울일 필요성이 있음을 보여주었다. Objective: Despite numerous studies addressed health and health care issues among migrant populations, a majority of studies focused on migrants with lower socioeconomic status living in North America or Europ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factors associated with unmet healthcare needs among Korean migrants in Hong Kong, Asia``s popular destination of immigration. Methods: The information on unmet healthcare needs among Korean immigrants were collected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A total of 112 individuals responded the survey and 97 respondents were included in our analysis after excluding missing values. Results: Our results indicated that approximately 50% of Korean migrants have experienced unmet healthcare needs and the proportion of unmet healthcare needs was evenly spilt between male and female. In light of thefactors associated with unmet healthcare needs, we found that individuals who expressed trust in Korean physicians and those who do not have trust in Hong Kong-Chinese physicians were more likely to report unmet healthcare needs. In addition, English language proficiency, duration of immigration and total number of inmates were associated with unmet healthcare needs. Conclusion: Our findings provide empirical evidence regarding unmet healthcare needs among Korean migrant populations in Hong Kong. Thus, our study also suggests that the identified factors need to be considered for new comers to Korea in order to provide appropriate health care service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