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황시(黃時)간 시(詩) 연구(硏究)

        황만기 ( Man Ki Hwang ) 우리한문학회 2011 漢文學報 Vol.25 No.-

        황시간에 대한 연구는 아직 학계에 소개된 바 없다. 따라서 본고에서의 그의 생애와 교유관계, 그리고 시에 대한 일부분을 소개하고자 한다. 황시간은 상주(현 문경) 출신의 인물로, 방村 黃喜의 7세손이다. 장수황씨가 상주 대도리에 정착한 이후 황시간에 이르러 굳건한 자리매김을 한다. 특히 그는 시에 일장을 보였는데, 당시 사람들은 우복 정경세의 부와 함께 ``黃詩鄭賦``라 병칭되었다. 또한 그는 蒼石 李埈, 愚伏 鄭經世, 沙西 全湜과 함께 商山四老로 일컬어졌다. 이 외에 교유한 인물로는 月澗 李□, 月峯 高仁繼, 泰村 高尙顔 등이 있다. 황시간은 전원적, 은일적 삶을 추구한 인물이다. 비록 67세의 만년에 벼슬길에 올라 형조정랑의 벼슬을 지내기도 하였으나, 이는 선비라면 누구나 한번 쯤 조정에 나아가 자신의 정치적 이상을 펼쳐보려는 욕구에서 비롯된 것이지, 삶의 궁극적 목표는 아니었다. 그래서 그는 삼가현감을 마지막으로 5년간의 벼슬살이를 마감하고 결국 전원의 보금자리를 찾게 된다. 이런 그의 족적을 바탕으로 본고에서는 그의 시를 크게 네 가지로 분류하여 고찰하였다. 첫째, 부귀명예를 추구하지 않고 가난을 편안히 여기면서 만족할 줄 아는 安貧守道의 삶을 추적해 보았다. 둘째, 그는 역사의 최대 혼란기였던 壬亂과 丙亂을 모두 체험하였다. 이때의 애한을 사실적이며 생동감 있게 그리고 있다. 셋째, 황시간은 벼슬에 대한 갈망이 내재된 그였기에 추천의 의한 벼슬을 마다하지 않고 벼슬길에 올랐다. 그러나 5년간의 관직생활에서의 지향점이자 목표는 고향으로의 회귀였다. 이때의 심정을 노래한 작품을 중심으로 규명해 보았다. 마지막으로 그가 전원으로 돌아온 이후에 새롭게 맛보는 흥취를 추적해 보았다. The study on Hwang Si-gan has not been reported to the academia yet. Thus, this paper introduces his life, and companionship, also a part of his poems. Hwang Si-gan was from Sangju (present Mungyeong), and was the seventh generation of Hwang Hui(黃喜), whose honored name is Bang Chon (방村). Since after Jangsu Hwang`s clan settled down in Daedor-ri, Sangju, the clan members firmly positioned at the town by the time of Hwang Si-gan. In particular, he showed his talent in writing poems, and the people in those days classed him with Jeong Gyeong-se, also known as his pen name, Ubok, as two greatest poets: Hwang had a distinguished talent in writing poems and Jeong in writing rhythm prose(黃詩鄭賦, pronounced "Hwangsi, Jeongbu"). Also, Hwang Si-gan was called a member of ``Sangsan Sano`` (商山四老, Four sages in the Mountain, Sangsan) together with Lee Jun(李埈), also known as pen name, Changseok(蒼石); Jeong Gyeong-se (鄭經世), aka Ubok(愚伏); and Jeon Sik (全湜), aka Saseo (沙西). In addition to them, he used to associate with Lee Jeon (李□), aka Wolgan(月澗); Go In-gye (高仁繼), aka Wolbong (月峯), and Go Sang-an(高尙顔), aka Taechon (泰村). Hwang Si-gan was a person who pursued pastoral and secluded life. Even though he entered the government service in his later years, at the age of 67, and promoted to Hyeongjo Jeongnang (刑曹 正郞, a section chief of the Ministry of Punishments), his career in the government post merely resulted from a scholar`s desire to join the conference in the royal court to follow his political ideals, which was usually grown from the classical scholars in those days, his government position was not the ultimate goal of his life. So, he ended his career as government official for five years by quitting the magistrate post of Samga county in the last place, and, eventually, he returned to his home where he could enjoy his pastoral life. Based on his traces as such, this paper investigated his poems by dividing it largely into four categories. First, the paper traced such lifestyle as; not seeking the wealth and honors, but live at your ease even under the state of being poor knowing how to satisfy yourself, in short, Anbinsudo(安貧守道, in literal sense, satisfying with what you have and keeping focused on the righteous path) Second, he had experienced both Japanese invasion of 1592 and the Manchu war of 1636, so then he depicted such hard life in his poems, joy and sorrow, during the years of war in a realistic and vivid manner. Third, Hwang Si-gan had a desire to serve as a government official, so that he entered the government service following the recommendation. Meanwhile, however, the point of his public service career for five years and the goal thereof was returning home. This paper studied his works with a focus on the poems that expressed his feeling and heart in those moments. Lastly, the paper analyzed his life after returning hometown, which he was yearning for even in his dreams, through his poetic pieces

      • KCI등재

        화재 황익재의 삶과 학문경향

        황만기 ( Hwang Man-ki ) 근역한문학회 2018 漢文學論集 Vol.51 No.-

        본고는 18세기 상주 지역 인물인 화재 황익재의 삶과 학문경향을 연구하였다. 황익재는 무신란(일명 이인좌의 난)에 소모사의 직책을 띠고 의병창의와 민심수습에 적극성을 띤 인물이다. 또 전라도도사, 무안현감, 순천부사 시절에는 위정자로서 빈민들을 구휼함은 물론이거니와 훌륭한 교육정책을 펼쳐 관민(官民)으로부터 공통된 칭송을 받기도 하였다. 필자는 화재의 학문경향과 태도를 크게 네 가지로 분류하였다. 첫 번째, 화재의 학문은 상주라는 지역적인 특색으로 인하여 근기남인인 성호 이익과의 교류 뿐만 아니라, 근기남인에서 영남남인으로 전향한 이만부, 그리고 권상일 이상정 등 상주와 안동지역 영남인들과의 교류도 활발하였다. 말하자면 근기남인과 영남남인의 통섭적인 학문자세를 취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둘째, 화재는 퇴계 학문을 그대로 수용하였다. 어려서부터 퇴계에 대한 존모심이 있었던 그는 『퇴계집』 탐독을 일상적인 생활로 유지하였다. 이는 귀양지에서조차 부단히 지속되어 퇴계의 시에 차운하거나 퇴계의 편지글을 인용하였다. 셋째, 화재는 점진적인 단계의 학문을 추구하였다. 엽등을 용납하지 않음은 공자의 가르침을 따른 것이고, 영과이후진(盈科而後進)은 맹자의 가르침을 수용한 것이다. 특히 정준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학업의 단계에 있어서도 『논어』 『맹자』 등 사서(四書)를 우선적으로 배워야 하며 이해가 어려운 『춘추』는 가장 나중에 배워야 한다는 점진적인 학문단계를 강조하기도 하였다. 마지막으로 화재는 학문을 토론함에 있어서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늘 배우는 자세로 임하였고 더군다나 나이가 적고 항렬이 낮은 족질과도 호학(好學)의 자세로 임하였다. In this paper, the life and academic tendency of Hwajae Hwang Ik-jae, a figure of Sangju region in the 18th century, were examined. Hwang Ik-jae was a person who actively raised an army in the cause of justice and controlled public sentiment as a Somosa during a military coup detat(so called Lee In-jwa's political upheaval). In addition, when he was a Jeolladosa, a Mushnhyeongam, and a Suncheonbusa, he was praised from both officials and people because he not only helped the poor as a politician, but also took good educational policies. Hwajae's academic tendency was categorized into four in this paper. First, because of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f Sangju, Hwajae's studies were based on the exchange with Lee Man-bu who had converted from Geunginamin to Yeongnamnamin and people of Yeongnam in Sangju and Andong, such as Kwon Sang-il and Lee Sang-jeong as well as with Seongho Lee Ik, one of Geunginamin. So to speak, he assumed an integrated attitude towards studies. Second, he accepted Hawjae Toegye's study. As he had respected and missed Toegye since his childhood, he made it a daily habit to be absorbed in reading < Toegyejip >. He constantly continued it even at the place of exile, and wrote poems with the rhyming words of Toegye or quoted Toegye's letters. Third, Hwajae pursued learning of a gradual process. He didn't tolerate skipping grades in order to follow Confucius' teachings, and practiced Yeonggwaeehujin(盈科而後進) because he had accepted Mencius' teachings. Particularly, in the letter to Jeong Jun, he emphasized gradual academic stages that the Four Chinese Classics(四書) including < the Analects of Confucius > and < Mencius > need to be learned first and that < Spring and Autumn Annals >, which was difficult to understand, should be learned lastly. Hawjae always had a learning attitude regardless of social positions when discussing studies, Finally furthermore, and a love of learning to inquire of the one who was as young as his nephew at the lower position in his family tree.

      • KCI등재

        石洲 李相龍의 삶과 詩文學

        황만기(Hwang, Man-ki) 대동한문학회 2020 大東漢文學 Vol.6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고는 석주 이상룡의 삶과 시문학에 대한 연구이다. 석주의 삶을 망명 이전과 망명 이후로 나누어서 망명이전에는 보수 유학자로서의 삶에 포커스를 맞추었고, 망명 이후는 독립투사로서의 삶에 의미를 두었다. 石洲의 시문학에 대해서는 지행합일의 실천과 繼述의 정신, 교육을 통한 지식인의 면모, 憂國丹衷의 항일민족운동, 歸去來로의 向念 등 네 가지로 구분하여 고찰하였다. 구한말 애국계몽기에 있어서 석주 이상룡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3남 중 장남으로 태어난 그는 어려서는 族祖인 平潭 李銓에게서 가르침을 받았고, 19세인 1876년에 조부인 忘湖 李鍾泰의 명으로 퇴계 학맥의 계보를 이은 西山 金興洛에게서 학문을 익혔다. 그는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한 민족사의 커다란 발자취를 남긴 인물이다. 석주의 경륜은 지략가로 알려진 관중, 제갈량, 장량에 비유되었고, 절의적인 행동은 수양에서 고사리를 캐 먹다가 죽은 백이와 송나라의 의리를 지킨 文天祥의 삶에 비유되기도 하였다. 그의 활동은 역사적 평가에 있어서 空前絶後한 영웅적 업적이고, 그의 大節은 공자가 말한 强哉矯이고 맹자가 말한 浩然之氣인 것이다. This is a study on Seokju Lee Sang-ryong’s life and poetic literature. Seokju’s life was divided into before his exile and after the exile. Regarding his life before the exile, his life as a conservative Confucian scholar was focused on, and with regard to his life after the exile, the meanings of his life as a fighter for national independence were investigated. Seokju’s poetic literature was categorized into and examined in four parts, that is, the practice of Jihaenghapil(the agreement between knowledge and behavior) and spirit of succession, the aspects as an intellectual person through educational activities, the patriotic anti-Japan national movement, and the focus on homecoming. It’s hard not to mention Seokju Lee Sang-ryong regarding the period of patriotic enlightenment in late days of Joseon. He was born as the eldest son with two brothers, and was taught by Pyeongdam(平潭) Lee Jeon(李銓), his ancestor(族祖), in his childhood. He studied under Seosan(西山) Kim Heung-nak(金興洛), who had continued the tradition of Toegye’s academic genealogy, following the order of his grandfather, Mangho(忘湖) Lee Jong-tae(李鍾泰), at the age of 19 in 1876. He was a great hero who practiced noblesse oblige and has left a deep footprint in the national history. Seokju’s experience and knowledge have been compared to those of Gwanjung, Jegalryang, and Jangryang known as great strategic planners, and his faithful behaviors to those of Baekee who had died while digging up and eating bracken in Suyang and the life of Mun Cheon-sang(文天祥) who had been loyal to Song dynasty. His activities were heroic achievements unprecedented in historical assessment, and his great fidelity was Gangjaegyo(强哉矯) mentioned by Confucius and Hoyeonjigi(浩然之氣) mentioned by Mencius.

      • KCI등재

        예천(醴泉) 선몽대(仙夢臺)의 장소성과 그 의미

        황만기 ( Hwang Man-ki ) 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2021 嶺南學 Vol.- No.79

        본고는 醴泉 仙夢臺의 장소성과 그 의미에 대한 연구이다. 선몽대는 遇巖 李閱道가 그의 나이 26세 때인 1563년에 건립한 것이다. 이열도는 퇴계 이황의 從孫子로 선몽대 건립 후에 퇴계가 직접 편액을 써 줄 정도로 특별한 사랑을 받았다. 이열도는 유년시절부터 퇴계의 조카인 遠巖李㝯와 퇴계의 손자인 李宗道 그리고 松巖 權好文 등과 함께 퇴계의 문하에서 학문을 익혔다. 퇴계가 지은 칠언절구 한 수는 선몽대를 마음을 수양하고 학문을 탐구하는 일반적인 정자와는 다른 측면이 있고, 遊賞의 이미지와도 그 의미에 있어서 차별성을 지니게 하였다. 그리하여 명현석학과 시인묵객들로 하여금 선몽대를 찾게끔 종용하였고, 그 결과 차운시라는 결과물이 창작되었다. 선몽대는 450년이라는 장구한 세월 동안 약포 정탁, 서애 류성룡, 학봉 김성일, 청음 김상헌, 한음 이덕형, 동원 정호선 등의 홍유석학과 송암 권호문, 청대 권상일 등 시인묵객들의 시적소재로 각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한음의 후손, 동원의 후손, 그리고 청음의 후손은 이곳에 들러 선조의 시판을 보며 조상의 정신을 기리는 추모의 공간으로 재인식함으로 인해 선몽대의 장소성과 그 의미가 더욱 구체화되기에 이른다. 여기에서 우리는 선몽대가 유상처의 기능을 넘어 추모의 공간으로 활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scenic views of Yecheon(醴泉), were examined. Seonmongdae was built in 1563 when Wuam(遇巖) Lee Yeol-do(李閱道) was 26 years old. Lee Yeol-do was Toegye Lee Hwang’s brother’s grandson, and was loved by Toegye so much that Toegye even wrote the tablet of Seonmongdae himself after its construction. Lee Yeol-do studied under Toegye’s instruction with Toegye’s newphew named Wonam(遠巖) Lee Kyo(李㝯), Toegye’s grandson named Lee Jong-do(李宗道), and Songam(松巖) Kwon Ho-mun(權好文), etc. since his childhood. One phrase from the seven-Chinese character-quatrain written by Toegye created a new image of Seonmongdae with that of a Taoist hermit, which was different from the images of general pavilions, that is, self-cultivation and academic study, and also differentiated from the images of enjoyment at leisure in its meanings. Accordingly, noted wisemen, great scholars, poets and calligraphers were encouraged to visit Seonmongdae, and as the result, Chawun poem was created. Seonmongdae had been spotlighted as the poetic material by respectable great scholars, such as Yakpo Jeong Tak, Seoae Ryu Seong-ryong, Hakbong Kim Seong-il, Cheongeum Kimsangheun, Haneum Lee Deok-hyeong, Dongwon Jeong Ho-seon, and poets and calligraphers, such as Songam Kwon Ho-mun and Cheong-dae Kwon Sang-il for the vast reaches of time as long as 450 years. Moreover, the descendants of Haneum, Dongwon and Cheongeum rediscovered Seonmongdae as the place to commemorate the spirit of their ancestors visiting it and reading the poems written by their ancestors, so the placeness and its meaning of Seonmongdae became more specific. Here, we can see that Seonmongdae was used as a place for commemoration beyond the place for enjoyment.

      • KCI등재

        송암(松巖) 권호문(權好文)의 시작양상(詩作樣相) 연구(硏究) -시식(詩式)을 중심으로-

        황만기 ( Man Ki Hwang ) 한국한문학회 2015 韓國漢文學硏究 Vol.0 No.60

        본고는 松巖 權好文의 漢詩創作樣相에 대한 연구이다. 특히 四深, 六迷, 六對, 八對, 疊字格, 禁題體 등의 詩式을 통하여 設意와 綴辭가 원만한 시를 지으려 부단히 노력하였다. 木齋 洪汝河는 송암의 시가 浩瀁하다고 평하였다. 浩瀁이란 막힘없이 자유자재로 시를 짓는다는 뜻이다. 이는 퇴계에서도 나타나는 공통된 특징으로, 송암은 시문학적인 방면에서 스승의 의발을 전수받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 권호문은 본격적인 시론을 전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의 문집에는 그가 시를 어떻게 지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고스란히 묻어나 있다. 권호문은 처사적 문인이자, 시인이다. 그동안 권호문의 처사문인에 대한 인식은 다각도로 조명되어 왔고, 누구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시인으로서의 권호문에 대한 관심도는 그다지 높지 않다. 권호문에 대한 연구는 <독락팔곡>과 <한거십팔곡> 등 주로 국문시가에 편중되어 왔다. 이에 비해 한시 분야의 연구는 매우 미진한 상태에 놓여 있다. 2016년 국역 『송암집』 완간을 계기로 권호문 한시의 진면목을 찾고자 하는 폭넓은 관심과 활발한 연구가 진행되리라 기대해 본다. This paper examines the aspects of Songam Kwon Ho-mun``s writing of Chinese poetry. He made constant efforts to write poems through the poem writing methods, such as sasim(四深), yukmi(六迷), yukdae(六對), paldae (八對), cheopjagyeok(疊字格), and geumjeche(禁題體), in particular the poems whose seoleui(設意) and cheolsa(綴辭) were satisfactory. Mokjae Hong Yeo-ha commented that Songam``s poems were hoyang(浩瀁). It means writing poems quite freely. This is the characteristic found in Toegye``s poems, too, and it seems like that Songam intended to succeed his teacher``s mantle in terms of poetry. Kwon Ho-mun didn``t develop his criticism of poems in earnest. Yet, his books reveal his thoughts about how to write poems as they were. Kwon Ho-mun was a writer as a retired scholar, and at the same time, a poet. His recognition as a retired scholar writer has been studied from various angles, and is being sympathized by anyone. However, the interest in Kwon Ho-mun as a poet has been insufficient. Researches on Kwon Ho-mun have been focused mainly on his Korean poetry including Dokrakpalgok and Hangeosippalgok. Compared to which, the studies on his Chinese poetry have been few. Based on 2016 gugyeok Songamjip publishing, I hope widely interest and active research which find to True face of Kwon Ho-mun(權好文)``s Chinese poetry.

      • KCI등재

        『남사록』에 나타난 청음(淸陰) 금상헌(金尙憲)의 작가의식(作家意識)

        황만기 ( Man Ki Hwang ) 동방한문학회 2008 東方漢文學 Vol.0 No.36

        본 논문은 남사록에 기록된 몇 가지 특징점을 토대로 김상헌의 작가의식을 도출 하고자 시도된 것이다. 김상헌은 1601년 32세의 나이로 제주도 안무어사로 차출되었다. 제주 토착민이었던 길운절이 모반을 꾀하려다가 스스로 자수를 해왔기에 이에 대한 진상조사와 함께 두려움에 떨고 있는 제주도민을 위무하고 군왕의 덕음이 이곳까지 미치고 있음을 전하기 위함이었다. 이때 도성을 떠나 복명할 때까지의 6개월간의 여정을 기록한 것이 남사록이다. 본고에서는 남사록에 기록된 제주도의 세 가지 특징점을 중점적으로 다루어 이들 기록에서 나타난 김상헌의 작가의식을 살펴보고자 한다. 첫째, 男兒選好의 시대적 통념이론이 적용되지 않는 女兒選好의 기이한 현상을 기록하여 제주도에서 자행되는 공납폐단의 현실을 고발하려는 社會意識이 깔려 있다. 둘째, 백두산을 제외한 우리나라 최고봉인 한라산 정상의 백록담에 대한 사실적 기록을 통해 誇張이나 浪漫 따위는 전혀 용납되지 않는 김상헌의 實錄意識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셋째, 제주도의 자랑거리인 모흥혈에 대한 神異性을 기록함으로 인해 제주도는 한낱 섬나라가 아니라, 유구한 역사를 지닌 우수한 민족임을 자각케 하는 김상헌의 歷史意識을 살펴볼 수 있다. 이들 기록들을 통해서 남사록은 단순한 기행록의 성격을 넘어선 김상헌의 철저한 작가의식의 소산물임을 살펴보고자 한다. In this paper, the researcher attempted to discover the consciousness of the writer, Kim Sang-heon, based on the several distinctive features recorded in the Namsarok. Kim Sang-heon was deployed to Jeju Island at his age of 32 in order to serve the temporary official mission. For Gil Un-jeol, who was a native of Jeju Island, surrendered himself to the local authority of commandery amid plot manipulations against the state, he was to undertake the fact-finding mission on the incident, while quieting the inhabitants in Jeju Island, and also to impart the fact that the voice and rule of the King were exercising a great influence on the island and the people as well. He made records of daily proceedings for six months, from his departure of the capital city until the time of making the final report of his mission. This journal was dubbed "Namsarok." In this paper, the researcher aimed to investigate the consciousness of the writer, Kim Sang-heon, that appeared in those records with a focus on the three distinctive features of Jeju Island described in Namsarok. First, recording such an outlandish phenomenon as `A notion of preferring a son to a daughter` of the society where a universally accepted idea of the time such as, `A notion of preferring a daughter to a son` was not applied, underlie the writer`s social consciousness to accuse the reality of evil practices of taxes and public imposts that perpetrated on Jeju Island at those days. Second, through factual records of the crater lake, Baengnokdam, on top of Mt. Halla, the highest peak in the Korean peninsula, except Mt. Baekdu, the writer, Kim Sang-heon, exhibits his spiritual stance in making records of true historical events, having never admitted any exaggerations or romantic elaborations. Third, by recording the divinity of Moheunghyeol (legendary holes where three divine men emerged from; currently called Samseonghyeol), which is the proud of Jeju Island, Kim Sang-heon reveals his historical consciousness that makes the readers aware of the facts that Jeju is not merely an island, but the people living in there are superior having resplendent history from time immemorial. Through these records, the researcher attempted to identify the fact that Namsarok is an outcome of the consciousness of the writer, Kim Sang-heon, that goes beyond the characteristics of a simple account of his trip to Jeju Island.

      • KCI등재

        정탁(鄭琢)의 병법 수용 양상 연구

        황만기 ( Man Ki Hwang ) 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2014 嶺南學 Vol.0 No.25

        중국의 병서가 우리나라에 소개된 것은 고려시대부터 이미 있었고, 이를통해 조선 초기에 병서의 주해를 붙이고 우리나라 전쟁 사실 기록과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병법서가 간행하였다. 게다가 선초 유학자들은 주공(周公)이래로 병학(兵學)이 유가(儒家)와 병존하였다고 인식하였다. 그러나 병서가 유학자들의 필독서로 자리매김하기까지는 여전히 거리가있었다. 이런 병서는 임진왜란 이후 이해와 관심의 폭이 넓어져 더 이상 잡서가 아닌 실용학문으로 그 위상이 높아지게 되었다. 특히, 16세기 이래 조선의 유학자들은 시문(詩文)이나 경사(經史) 이외의 학문은 잡학(雜學)으로 치부하였다. 특히 병서(兵書), 천문, 지리서 등이 유학자들의 외면을 받아 왔다. 정탁은 푸대접의 학문인 병서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으며, 두 차례의 중국 사행을 통해서 병법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였다. 이는 당시 사회전반에 만연한 성리학중심의 일변도와는 그 궤도를 달리하는 학문적 모습이었다. 그가 병법에 대한 수용적인 측면은 『무경총요』와 『기효신서』, 그리고 명나라 유학자 호환(胡煥)에게 보낸 편지에게 구체적인 양상이 드러나고 있다. 정탁은 이들 병서 속에 담겨진 병법을 효율적으로 이해하고 수용하여 임진왜란이라는 미증유의 국가적 위난을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일익을 담당하였다. 임진왜란 이후 조선의 유학자들은 병서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더 이상 병서를 천시하지 않고 학문의 영역으로 수용하기 시작하였다. 특히 왜구를 막아내는 것을 목적으로 찬술된 ..기효신서..는 학문의 한 영역으로 부상하기에이르렀으며, 이런 병법서들은 18세기 이후 실학 시대에 오면서 실용적인 학문으로 수용되었다. Since 16th century, Confucian scholars in Joseon regarded the fields of study other than poetry and prose, and Confucian classics and historical records as knowledge of miscellaneous matters. In particular, books on military science, astronomy and geology were neglected by them. However, Jeongtak was very interested in military science, which was being treated poorly. His acceptance of books on military strategies began in full scale when holding the position of the Ministry of War, and he had his own insight into military strategies because he accepted the practical study of Ming Dynasty through his private trip to China twice. This academic attitude was different from the trend of those times centered on Neo-Confucianism which prevailed in the society. He was especially interested in the books of 『Mukyeongchongyo』 and 『Gihyosinseo』. Jeongtak understood the strategies and tactics in those books properly and applied them effectively, and therefore contributed to overcoming the national crisis of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After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the Confucian scholars of Joseon began to care about military science and accept it into the area of studies, rather than despised it. Particularly, 『Gihyosinseo』, which was edited for the purpose of

      • KCI등재

        淸陰 金尙憲 碑誌文 小考

        황만기 ( Man Ki Hwang ) 동방한문학회 2011 東方漢文學 Vol.0 No.46

        이 논문은 淸陰 金尙憲의 碑誌文에 대해서 다루었다. 청음의 문집 속에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연구된 사례가 없음에 주목하여 관심을 두게 되었다. 비지문은 한 인간의 죽음을 두고 찬술된 것이다. 비록 저승과 이승이라는 이질적 상황에 처해 있더라도 산 자가 죽은 자의 살아생전의 모습과 행적들을 비지문이라는 매개체를 통하여 영원히 기억할 수 있는 장치인 것이다. 청음의 비지문은 한유의 것과 많이 닮아 있다. 표현기법에 있어서도 그렇거니와 내용적인 측면에서도 군데군데 한유의 문장을 그대로 옮겨 놓고 있다. 청음의 비지문 전체를 두고 단언할 수 없지만 청음은 비지문을 찬술함에 있어서 대화체의 수법을 사용하거나 일화를 삽입함으로 인해 『사기』와 같은 역사서에서 느껴지는 무거운 분위기가 아닌 다소 서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그리고 비지문 찬술에 있어서 매우 엄정한 글쓰기를 하고 있다. 비록 청탁자와 다소 친밀한 관계에 있더라도 비지문 찬술에 있어서는 청탁자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亡者의 행적을 매우 엄정하고도 객관적인 입장에서 찬술하고 있다. 또한 청음은 망자와의 親疎를 떠나 의리와 관계된 부분에 있어서는 사실을 바탕으로 직서하면서 망자의 의리적 행동을 높이 드러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 표현에 있어서도 매우 곡진하고 완곡한 표현을 쓰고 있다. This paper dealt with the epitaphs or "Bijimun" written by Kim Sang-heon (pen name: Cheong Eum). Although they occupy a fairly large part of his literary collection, there has been no research on them. Through Bijimun, the living can remember the figure and deeds of the dead in his lifetime. The epitaphs written by Cheong Eum are similar to those of Han Yu, one of eight greatest prose masters of Tang and Song dynasty of ancient China, in that he used the same expression techniques and quoted the passages intactly. He used a dialogical style or inserted anecdotes, although this may not be the case for some epitaphs, so then the atmosphere of his epitaph is to be lyric without creating a heavy atmosphere, which can be felt in the Chinese history book such as "Sagi". Cheong Eum wrote the epitaph in a strictly fair manner. Despite somewhat close relationship with the requester, he hadn`t complied with the demand of the requester, but written the activities of the deceased keeping objective and strictly impartial position. Apart from the close or estranged relationship with the deceased, Cheong Eum had described their loyalty based on the facts to reveal the deceased`s faithful behavior clearly. Furthermore, Cheong Eum had used very careful and sincere yet euphemistic expressions.

      • KCI등재

        성남 장문보의 삶과 목민의식

        황만기(Hwang, Man-Ki) 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2018 한국문학과 예술 Vol.27 No.-

        본고는 16세기 안동의 호걸로 일컬어진 화산삼걸(花山三傑)의 한 사람인 성남(星南) 장문보(張文輔, 1516~1566)의 삶과 목민의식에 관한 연구이다. 화산은 안동의고호이다. 화산삼걸에대한최초의 언급은학사(鶴沙) 김응조(金應祖)로부터 비롯되었다. 김응조는 성남(星南) 장문보(張文輔), 귀촌(龜村) 류경심(柳景深, 1516∼1571), 동호(東湖) 변영청(邊永淸, 1516~1580)을 화산의 세호걸스런인물로 규정하여이들의 인물됨을부각하였다. 이 세 사람은 모두 병자생(1516) 동갑내기로 서로 인척간에 있다. 말하자면 장문보와 류경심은 사돈지간이고 장문보와 변영청은 동서지간이다. 이들은 관료로서의 역할 뿐만 아니라 학문과 교육 등을 통하여 향촌사회를 이끌어 간 선도적 역할을 한 인물들이다. 화산삼걸은 영가삼걸(永嘉三傑) 혹은 안동삼걸(安東三傑) 등으로 불리어지기도 하였다. 장문보는 풍기 군수와 진주목사를 역임하면서 목민관으로서의 선정과 치적을 쌓았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그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는 형편이다. 특히 그가 경상도사(慶尙都事)의 임무를 수행하면서 남긴 『남주일록(南州日錄)』은 그의 목민의식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벼슬살이 하면서 기록한 사환일기(仕宦日記)에 속한다. 그리고 관청이 아닌 개인이 기록한 것이므로 개인일기에 속하며, 중앙에서의 사환이 아닌 지방에서의 사환이기에 지방일기의 성격도 지닌다고 볼 수 있다. 그러므로 지방관인 경상도사로의 활동상과 16세기 중반의 사회상을 이해함에 있어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남주일록』이 현존하는 일기류 저작 1,600여종 가운데 그 시기가 많이 앞선다는 점에서 그 가치와 의의가 높다고 할 수 있다. In this paper, Philosophy of Governance as a governor of Seongnam(星南) Jang Mun-bo(張文輔, 1516~1566), one of Hwasansamgeol(three heroes of Hwasan, 花山三傑) called as heores of Ahndong in the 16th century, was examined. Hwasan is an old name of Ahndong. The first mention about Hwasansamgeol was from Haksa(鶴沙) Kim Eung-jo(金應祖). Kim Eung-jo considered Seongnam(星南) Jang Mun-bo(張文輔), Gwichon(龜村) Ryu Gyeong-sim(柳景深, 1516∼1571), and Dongho(東湖) Byeon Yeong-cheong (邊永淸, 1516~1580) as three heroic figures in Hwasan, and highlighted their measure. All these three men were at the same age having been born in the year of Byeongja(1516), and were relatives. So to speak, Jang Mun-bo and Ryu Gyeong-sim became related by marriage, and Jang Mun-bo and Byeon Yeong-cheong were brothers-in-law. They not only played a role as government officials, but also played a leading role in guiding the rural community society through study, education and others. Hwasansamgeol were also called Yeonggasamgeol(永嘉三傑) or Ahndongsamgeol(安東三傑). Even though Jang Mun-bo ruled well and left a legacy of achievements as a governor while successively serving as Gunsu of Punggi and Moksa of Jinju, there has been little research on him. In particular, 〈Namjuilrok(南州日錄)〉 that he left during his duty on Gyeongsangdosa(慶尙都事) has a very important historical value as a material through which his sense of enlightenment of people can be examined, and it falls into the category of Sahwanilgi(exile diary, 仕宦日記) that he wrote during his life as an official. It is also what was recorded by an individual, not by the government office, so it belongs to a personal journal, and it also has the nature of a local diary because he was not a clerk of the central government but of the local one. Accordingly, it helps a lot understand his activities as a local officer, Gyeongsangdosa, and the society in the middle of the 16th century. In addition, it has great values and meanings in that 〈Namjuilrok〉 preceded about 1,600 other existing journal type of writings by a wide margin.

      • KCI등재

        마애 권예의 삶과 낙강정

        황만기 ( Hwang Man-ki ) 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2017 嶺南學 Vol.0 No.60

        이 논문은 16세기 초반의 인물인 마애 권예의 삶과 그가 만년에 경영한 낙강정에 대해서 고찰한 것이다. 권예는 조선선비들의 참화로 불리는 4대 사화의 하나인 기묘사화의 중심에 서서 공명정대한 신념으로 이를 극복하고자 노력한 인물이다. 당시 춘추관기사관으로 있던 그는 기묘사화가 일어난 다음날인 1519년 11월 16일에 거사의 발생을 듣고서 25세의 혈기로 국왕 중종을 직접 대면하여 거사의 부당함을 직언하는 등 기묘사화를 슬기롭게 극복하고자 하였다. 그의 과단성 있는 행동은 동방의 현인으로 추앙받는 퇴계 이황에 의해 높이 평가받았다. 또 그가 장수지소로 경영한 낙강정 또한 퇴계가 이곳을 찾음으로 인해 알려지기 시작했고, 이때 읊은 퇴계의 7언 절구 마지막 구의 `판서연(判書淵)` 세 글자로 인해 낙강정은 판서연으로 거듭 태어났다. 판서연으로 거듭난 낙강정은 이후 몇 차례의 중건과 이건 과정을 겪었으며, 2011년 경상북도 지방문화재로 지정된 낙강정에는 현재 낙강정과 판서연 편액을 비롯한 중수기문, 제영시 등 모두 16점의 현판이 걸려 있다. In this thesis, Maae Kwon Ye`s life, a figure in the early 16th century, and Nakgangjeong run by him in his latter days were examined. Kwon Ye was a person who was at the center of Gimyosahwa, one of 4 massacres of scholars in Joseon, and tried to overcome it with impartial faith. At that time, he was working as a Chunchugwangisagwan, and when he heard about the rebellion on November 16, 1519, the next day of Gimyosahwa, and made efforts to overcome Gimyosahwa wisely by meeting King Jungjong face to face and making forthright statements about the unfairness of the uprising with the vigor of a 25-year-old youth. His decisive action was highly estimated by Toegye Lee Hwang revered as a wise man of the East. In addition, Nakgangjeong he ran as Jangsujiso also became known by Toegye`s visit to the place. With the three letters, `Panseoyeon(判書淵)`, in the last phrase of 7eon Jeolgu recited by Toegye, Nakgangjeong became born again as Panseoyeon. Nakgangjeong that had been born again as Panseoyeon went through several reconstructions and relocations later. On Nakgangjeong designated as Gyeongsangbukdo local cultural asset in 2011 hang 16 pieces of signboards in total including Nakgangjeong and Panseonyeon tablets, Jungsugimun, Jeyeongsi and etc.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