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고창 동학농민혁명의 문화콘텐츠와 문화산업화 방안

        홍성덕 동학학회 2019 동학학보 Vol.0 No.50

        This paper aims to look into cultural resources related to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n the Gochang area, and to create methods to develop relevant industries utilizing cultural resources related to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n Gochang. Actually, the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related to the revolution currently existing in Gochang are not competitive. Despite great effort, they haven’t been able to make their own brand image related to the revolution. Therefore, it is recommended that they should change their political will, and try to work together using other resources at their disposal. In order to overcome their limitations, the first thing they must do is improve their brand image of the Gochang Donghak Peasant Revolution. The image of a bluebird has been suggested as their leading brand image. Second, because their contents related to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don’t have wide appeal, they need to look for projects to link up with theirs.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should not be the main theme of any events that they plan. Instead, they should create linked projects, and events related to the revolution should be included in those projects. Third, they should plan effectively so that the memorial projects related to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can be beneficial for their residents. For example, it is a good idea to make the sixth industrialization plans that include the production, process, and distribution. Fourth, the resources of the Gochang Donghak Peasant Revolution can be used through linking projects with other cities around Gochang. They should build strong partnerships with adjacent cities, like Jeongeup or Buan, to help each other achieve better results. Fifth, they should improve their marketing and publicity. Their media exposure is very low, so they should look for more effective promotional strategies in order to improve public awareness of the revolution. In addition, they should develop customized programs that target the younger generations, which are heavy users of social media. Lastly, they should work to develop their own policies that should be included in the listings of the pledges of the candidates of the Gochang local government. When discussing the industrialization and utilization of historical cultural resources, the first priority is to consider suggestions that have previously been provided in similar studies, before looking for new ideas. This is because most of the answers we are looking for are likely to have been suggested already. 본 연구의 목적은 고창군의 동학농민혁명 관련 문화자원을 살펴보고, 문화자원을 활용한 산업화 방안을 살펴보는 것이다. 고창의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자원은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약하다. 그 동안의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고창의 동학농민혁명은 브랜드화 하지 못하였다. 따라서 정책의지의 전환이필요하며 다른 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확대를 도모해야 한다.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서 먼저 고창 동학농민혁명의 대표 브랜드이미지를 강화해야 한다. 대표 브랜드로 ‘파랑새’ 이미지의 활용을 제안하였다. 둘째, 고창의 동학농민혁명은 자체 콘텐츠 경쟁력이 없기 때문에 지역 내연계 사업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 동학 자체로서 메인행사로 기획할 필요는없으며 연계 메인 행사에 이미지를 중복할 수 있는 사업을 개발 포함해야 한다. 셋째,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이 곧 지역주민의 풍요로운 삶으로 연결될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한다. 농작물의 생산과 가공, 유통까지를 포괄한 6차산업화 방안을 마련한다. 넷째로 고창의 동학농민혁명 자원은 지역 간 연계사업을 통해 활성화할 수 있다. 정읍이나 부안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상호 윈-윈할 수 있도록 한다. 다섯째 홍보 전략을 강화한다. 언론 노출 빈도가매우 낮기 때문에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 방안을 마련한다. SNS 세대를 공략할 수 있는 맞춤 프로그램 개발이 있어야 할 것이다. 끝으로 적극적으로 시책을 개발하여 자치단체장의 공약사업에 포함시키는 현실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역사문화자원의 활용과 산업화를 논하려 할 때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기에앞서 기존의 연구에서 제시한 방안들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우리들이 찾는 답의 대부분은 이미 거론되었기 때문이다.

      • KCI등재

        대학박물관의 정보화 현황과 과제 -전북대박물관 '호남기록문화시스템'을 중심으로-

        홍성덕 한국대학박물관협회 2008 고문화 Vol.7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paper studies the present status and tasks of the database construction project of university museums with the case of 'Honam Documentary Culture System' constructed by Chonbuk National University Museum. Among 104 universities which join Korean Association of University Museums, 71% of them have their own homepages, only 9 of which link their homepages to their university's main server. This figure shows the present status of university museums. Especially, system management of the 53 university museums which take part in National Cultural Heritage Information Project is so poor that only 43% of them can operate it normally. However, the cases of a few university museums are remarkable enough to look at. It is one of the revitalization plans of university museums to serve most of the academic materials as PDF files like Hanshin University Museum. 'Honam Documentary Culture System' constructed by Chonbuk National University Museum was 'Digitalization Project of the Old Documents of Honam Area' which was performed with the support of 110 million won by the 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his project was made possible thanks to their characterizing strategies to collect and research old documents over 30 years, continuous endeavor to get financial support, and finally collection of experts to do the project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Museum. The cooperative network of 10 university museums around Honam area which has been constructed in the process of the project will be a significant case on how to identify the status of university museums ahead. To make information-oriented university museums, they should 1) set up their own strategies to get themselves characterized, 2) construct the cooperative network among university museums, 3) research the objects of information which can be constructed to find out the useful items for the project. In addition, 4) sharing various know-hows and collecting experts should, most of all, be done. Actually, university museums have accumulated heaps of data which are enough to make themselves information-oriented institutes. Thus, there must be a great national project to construct the general academic database of our cultural heritage, and it should be planned by Korean Association of University Museums. 본 논문은 전북대박물관에서 구축한 '호남기록문화시스템'을 중심으로 대학박물관의 DB구축사업의 현황과 과제를 살펴본 것이다. 한국대학박물관협회 회원교 104개 교중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는 박물관은71%에 지나지 않고, 대학 메인홈페이지에 직접 링크된 하굑는 9개교에 불과하다. 이는 대학 내의 박물관의 위상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수치이다. 특히 국가문화유산정보화 사업에 참여한 53개 대학박물관의 시스템관리도 43% 정도만이 정상 운영 중일 정도로 열악하다. 그러나 몇몇 대학박물관의 사례는 주목할 만하다. 한신대학교박물관과 같이 학술적인 자료의 대부분을 PDF파일로 서비스하는 것은 대학박물관의 활성화 방안 중의 하나이다. 전북대학교박물관에서 구축한 '호남기록문화시스템'은 정보통신부로부터 11억원의 국비를 받아 추진한 '호남지역 고문화 디지털화 사업'이다. 이 사업은 30년 넘게 고문서를 집중적으로 수집하고 연구한 특성화 전략과 연구비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 전문인력의 확보 등을 통해 가능하였다. 사업의 추진과정에서 구축한 호남지역 10개 박물관의 협력 네트워크는 향후 대학박물관의 위상을 어떻게 규정지을 것인가에 대한 유요한 사례이다. 대학박물관의 정보화를 위해서는 (1)대학박물관의 특성화 전략을 수립하고, (2)대학박물관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3)구축 가능한 정보화 대상을 조사하고 사업화 할 수 있는 아이템을 기획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4)다양한 노하우를 공유하고 전문 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대학박물관이 가지고 있는 정보화 가능성을 고려해 볼 때 문화유산에 대한 학술 DB의 종합적 구축을 위한 국가적 차원의 사업추진을 모색할 필요가 있으며, 이는 한국대학박물관협회 차원에서 기획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 KCI등재

        탈유교사회 유림 네트워크 분석 시론

        홍성덕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20 泰東古典硏究 Vol.45 No.-

        This paper is a kind of an essay to suggest the directions to analyze social networks of Confucian scholars in modern and contemporary era and construct the appropriate system for the study. With the beginning of Japanese colonial ruling, Korea became a post-Confucian society. The colonial modern times required deconstruction of Korean traditions, which forced Korea to get out of its Confucian culture. However, traditional Confucian scholars didn’t exclude their Confucian culture. Even in the process of reorganization as a modern society, the scholars didn’t give up inheriting Confucianism constructing their own social network. Through the analysis of their social network in the post- Confucian society, it is possible to examine the essentials and status of Confucianism at that time. With this study, we can understand the topographical map of Joseon’s Confucianism more clearly, and change the studying paradigms of modern and contemporary Confucianism. In addition, we may understand the diversity that the Confucianism has in contemporary Korea. Further, understanding the canonicity of Confucian culture in the post-Confucian society, we can suggest the functions of Confucianism for the healthy Korean society for the 21st century. The social network analysis begins from extracting relation-promoters from scholars’ personal anthologies. Social network analysis should be rearranged according to time series, and the geographical information of each scholar and the relations of personal network formation should be clarified. Further, corroborative data to understand the relation density among scholars should be suggested, and they should be verified upon the hierarchy of relationships. In the Confucians’ social network system, there should be included human information of both modern and contemporary scholars and common people, and the information of the sources should be provided as well. For this, the system should be designed on the basis of the database of names and their sources, and categories of types and description explaining mutual relationships among scholars should be developed. In addition, how two unspecified scholars could be linked should be analyzed and provided visually. In fact, information of modern and contemporary scholars is rather difficult to get than that of premodern scholars. Thus, the system should be designed to be expanded and changed more easily. 본 연구는 근현대 전환기 유학자의 사회관계망 분석과 시스템 구축을 위한 방향을 제시한 시론적인 글이다. 식민지배와 함께 한국은 탈유교사회로 전환되었다. 식민지 근대는 전통의 해체를 요구하였고 전통의 해체는 유교문화에서 벗어나는 것을 의미했다. 그럼에도 전통적 유림이 유교문화를 배척한 것은 아니었다. 사회가 근대사회로 재편되는 과정에서도 유학자는 사회관계망 형성을 통해 유학의 계승을 놓지 않았다. 탈유교사회 속에서 삶을 영위한 유학자들의 사회관계망 분석을 통해 근대 한국사회에서 유교의 본질과 위상이 어떠했는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연구를 통해 조선 유학의 지형도를 분명히 할 수 있고, 근현대 유학 연구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현대 한국사회에서 유학이 가지는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다. 나아가 탈유교사회에서 유교문화가 가지는 규범성이 파악하고 21세기 건강한 한국사회를 위한 유학의 기능을 제시하게 될 것이다. 사회관계망 분석은 유학자의 개인 문집에서 관계형성자를 추출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사회관계망 분석은 시계열적으로 재배열되어야 하며, 유학자의 지리 정보와 인적 네트워크 형성의 관계를 밝혀야 한다. 유학자와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과의 관계 밀집도를 파악하기 위한 증거 자료를 제시해야 하며, 관계의 위계성 여부로 검증되어야 한다. 유학자 사회관계망 시스템에는 기본적으로 근현대 유학자뿐 아니라 일반 사람들의 인적 정보가 축적되어야 하며 출처정보가 함께 제공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 시스템은 인명DB와 출처DB를 중심으로 설계되고 유학자 상호 간의 관계를 설명할 수 있는 유형 분류와 기술(記述) 내용이 함께 연구되어야 한다. 또한 불특정의 두 유학자가 상호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분석해 시각적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근현대 유학자에 대한 정보는 전근대보다 상대적으로 파악하기 어려운 내용이 많다. 따라서 시스템은 확장과 변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야 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