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에도[江戶]시대의 조선화 열기 : 일본 통신사행을 중심으로

        홍선표 이화여자대학교 한국문화연구원 2005 한국문화연구 Vol.8 No.-

        Considerable numbers of chosun paintings have been imported to Japan through diverse channels including the 5,000-plus works produced in Japan by the painters accompanying the Chosun envoys to Japan that were dispatched twelve times during the seventeenth and eighteenth centuries. These works activated the exchanges of Korean and Japanese paintings at that time, and played a special role in promoting the mutual understanding on and relationships of the paintings from the two countries. In particular, the visit of a large-scale Chosun envoy with more than 400 members provoked the Japanese people to a cultural stimulation along with a great interest in the Chosun culture, since the Tokugawa shogunate adopted the policy of seclusion and denied other cultures in the Edo period. Such interest led to a popularity of chosun paintings, and they made quite contribution to the energy of the Edo period's calligraphy and paintings and to the trial for the self-fortification or reconstruction of the Japanese paintings in the literati artist's style. This essay is a foundational work to prove the influence of chosun arts in the Japanese's acceptance of foreign arts in the Edo period which has been neglected, and deals with the aspects of importing Chosun paintings to Japan where the Chosun envoys plated a crucial role, the Japanese's enthusiasm for the collection of Chosun paintings and their interests and intentions differentiated by the class they were in. 17·18세기에 걸쳐 12회 일본을 왕례했던 통신사절단의 隨行 畵員들에 의해 현지에서 제작된 약 5,000여 점으로 추산되는 작품을 비롯해 여러 경로를 통해 일본으로 건너간 朝鮮畵는 상당량에 이른다. 당시 한·일간 회화교류를 활성화시킨 이들 작품은 雨國 회화에 대한 상호 인식과 관계를 증진시킨 매체로도 각별한 의의를 지닌다. 특히 도쿠가와 막부의 쇄국정책에 의해 異文化로부터의 자극이 제한되었던 에도시대를 통해 400명이 넘는 대규모 한국인 통신사절단의 방문은 근세 일본인들에게 문화적 자극과 더불어 조선문화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수반되어 조선화 또한 크게 인기를 끌면서 에도시대 書畵文化의 에네르기와 일본 文人書의 자기 보강 또는 재구축 시도에 적지않은 기여를 했다. 이 논고는 에도시대의 외래미술 수용에 있어서 주목 받지 못했던 조선시대 미술의 영향을 규명하기 위한 기초 작업으로서, 총신사행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던 조선화의 전래 양상과 당시 일본인들의 조선화에 대한 수집 열기와 계층별 관심 및 의도를 다룬 것이다.

      • KCI등재

        특집논문 : 美術文化(미술문화)로 보는 韓日(한일) ; 조선 초기 한일 회화교류 연구의 학문사적, 학설사적 과제

        홍선표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2013 일본학 Vol.37 No.-

        朝鮮初期と室町時代の韓日繪畵交流の硏究は、近代期の日本人學者によって取り上げられて以來、兩國の15世紀畵壇の關係性と共にこの時期の畵家系譜や水墨山水畵の樣式究明および復元と關連して議論されてきた。主に<芭蕉夜雨圖>と周文、秀文、文淸の問題がその中心であったが、關連資料の不足および不安性と、傳播論的觀点と密着した恣意的な解析によって少なくない誤謬と虛構を産み出した。2000年代に至るとこのような誤謬と虛構に對する批判が本格化し、この時期における韓日繪畵交流に對する再構成と新しい主題の必要性が提議されている。これからこの時期における韓日繪畵交流史硏究は、畵風の比較と判斷から14世紀と15世紀の東アジア繪畵史の樣式的な脈絡と構造に對する認識を深め、文化帝國主義の嫌疑を持つ傳播論的影響論から脫却し、樣式流通の國家觀の實態と雙方向の受容性および相互テキスト性を究明し、解明する方向で努力すべきである。そして、このような有機的な關係性の脈絡から東アジア的觀点を相互補完し、東アジア廣域美術史に對する理解を廣め、さらに東アジア統合美術史構築を展望できるといえよう。

      • KCI등재
      • KCI등재

        비디오 게임과 예술의 관계에 대한 담론 사례 연구 : 와파 빌랄의 전술적 매체작업을 중심으로

        홍선표 한국미술이론학회 2015 미술이론과 현장 Vol.0 No.20

        이 논문은 비디오 게임을 전유한 예술 사례를 다룬 논문이다. 오늘날 비디오게임 산업은 영화 산업과 비교될 만큼 성장해 있으며, 이에 게임을 학문적으로연구하려는 시도도 이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비디오 게임을 비판하는사람들도 있다. 특히 ‘비디오 게임에서 폭력과 전쟁을 미화하는 묘사는 어디까지 허용되어야 하는가?’의 문제는 격렬한 논쟁의 대상이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예술가들은 전쟁을 묘사한 비디오 게임을 전유해 사회적 참여를 위한 전술적 매체로 바꾸려는 시도를 하였다. 이 논문은 이러한 작업을 펼친 예술가 와파 빌랄의 사례를 다룬다. 빌랄의 작업을 비평한 관련 담론은 이를 기존 비디오 게임의 관습적인 플레이 방식을 뒤집고, 전쟁을 미화하는 묘사를 비판하며, 현시대의 인간관계를 되돌아보도록 유도하는 장소를 형성하려 시도한 작업으로 해석하였다. 이 사례를 통해 비디오 게임을 전유한 전술적 매체 작업이 예술적 담론의 장으로 가치가 있음이 확인되었다. This thesis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video games and art by analyzing a case in which video games are aptly appropriated for tactical media art projects. The video game industry has grown to a level of maturity comparable to that of the film industry. Yet many video games are drawing criticism for their propensity for violence and the glorification of war. Cognizant of such criticism, some artists have tried to appropriate video games for tactical media works which would serve as a platform for community participation and engagement. This thesis specifically focuses on Wafaa Bilal's two artworks, Domestic Tension (2007) and Virtual Jihad (2008), which repurpose commercial video games to expose the travesties of war and reflect on human conditions in today's world. Three different perspectives underlying the discourses on Bilal's works – the game studies perspective, the Marxist perspective, and the phenomenology perspective – will be discussed.

      • KCI등재

        1930년대 재미한인사회의 진보적 변화와 대응 - ­중국후원회 결성과 조선의용대 후원을 중심으로 -

        홍선표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15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0 No.85

        본고는 1930년대 미국 본토에서 중국후원회의 결성과 조선의용대 후원을 둘러싸고 대두된 미주한인사회의 진보적 변화와 대응, 특히 재미한인사회를 대표하는 대한인국민회의 대응에 초점을 맞춘 글이다. 1930년대 재미한인사회에는 만주침략과 중일전쟁 발발이라는 일련의 사건 속에 기존의 흐름과 달리하는 변화의 조짐들이 일어나고 있었다. 그러한 변화의 조짐을 표출한 대표적인 사안은 기존 세력을 대표한 대한인국민회와 새로 결성한 중국후원회 및 신진 세력을 대표한 조선의용대후원회 발기인 측간에 조선의용대 후원을 둘러싼 대응 문제였다. 본고는 이러한 점을 고찰하기 위해 1930년대 재미한인사회의 동향을 파악하였고 중국후원회와 조선의용대 후원회 결성을 둘러싸고 대한인국민회가 어떻게 대응하였는지에 주목하였다. 1938년까지 중국후원회의 결성 문제에 비교적 관대한 입장에 서 있던 대한인국민회는 중국에서 조선의용대가 설립된 이후부터 중국후원회 측과 마찰을 빚기 시작하였다. 대한인국민회는 중국위원회를 직할 체제로 관리하기를 원했고 중국후원회는 이를 거부하고 독자활동을 추진하였다. 상반된 입장의 결과 중국후원회는 조선의용대 후원을 위한 발기대회를 독자적으로 개최하였다. 1939년 제3계 중앙집행회의를 개최한 대한인국민회는 조선의용대후원회 발기인들을 불러 공동 회의를 개최하였다. 회의에서 대한인국민회는 조선의용대 후원문제를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통해서 후원하기를 바랬다. 그러나 발기인 측은 임시정부를 낡고 고루한 사상을 가진 집단으로 간주하였고 대신 새로운 무장 조직으로 결성한 조선의용대 세력을 높이 평가하였다. 이런 인식의 차이로 양자는 이견을 좁힐 수 없었고 결국 분립하는 것으로 끝났다. 이처럼 1930년대부터 불고 있던 변화의 바람을 수용하지 못함으로써 재미한인사회는 역량의 결집 보다 분열로, 나아가 새로운 사상과 이념을 가진 신진 세력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This research focuses on the progressive change and strategy of Korean society in America coming to the fore to organize League to Aid China and support Korean Volunteers Corps in America in 1930s. Especially, it is explored how Korean National Association(KNA) representing the Korean society in America copes with such kind of problems. Manchu invasion and the Sino-Japanese War happened at 1930s; these events made the Korean society tend to change some previous strategy and approach to a problem. The typical problem showing such a sign, for example, was showing some difference of opinion to support Korean Volunteers Corps among the existing power group, Korean National Association, the new power, Korean Volunteers Corps, and another founded group, League to Aid China. Relatively, KNA had had a more lenient position toward the organization of League to Aid China. However, KNA started generating conflict with League to Aid China since Korean Volunteers Corps was established in China. The problem was that although KNA wanted to control League to Aid China under KNA directly, League to Aid China rejected it and began its independent activity. As a result, League to Aid China could not help opening the formation of a new committee independently to support Korean Volunteers Corps. KNA opened the third central executives committee in 1939 and also held a meeting in conjunction with the organizers of League to Aid Korean Volunteers Corps in China. KNA suggested helping Korean Volunteers Corps through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in the meeting. However, League to Aid Korean Volunteers Corps regarded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as a group that had an outdated thought while they highly appreciated Korean Volunteers Corps which had armed groups. The gap between the understanding of two groups ended up being separated each other. Korean society in America was divided rather than cooperated each other in their abilities in the result that they could not accept the wind of the change from 1930s. Finally, it contributed to the generation of the new power with an up-to-date thought.

      • KCI등재

        미술사와 교재 : 한국근대미술사와 교재, 「한국근대미술사와 교재」에 대한 질의, 김홍남 선생님의 질의에 대한 답변

        홍선표 한국미술사교육학회 2005 美術史學 Vol.19 No.-

        A new media age has arisen in response to the incredible developments in high-tech electronic media, and it is fundamentally changing the ways in which knowledge and information are aquired. All knowledge is in the process of being converted into either electronic or video media, after which it will be stored in a computer network that anyone can access and use, and that connects the entire world. In the future, the production of knowledge will also be governed by the choices of consumers. In schools, the site of education, textbooks, the official instrument for the transmission of knowledge and information, are also being reevaluated, and it is thought that they must be redeveloped in order to meet the demands of this new media age. In particular, when considering the methods of acquiring and recognizing knowledge and information of a new generation of learners who find greater interest and stimulation in electronic and video media, the development of hyper-texts, or hyper-media textbook formats, and multimedia reorganization is urgent. Art history, which uses visual materials, has certain relative advantages over other fields in the new media or video age, but the debates on textbook development that accompany the changes this age brings are still in an incomplete state. This paper, prior to actual discussions of texbook development, explored the implementation of new content, which is linked to the research directions and results of academia. Among those areas explored, as one part of the search for new content concerning the narrative of modern Korean art history, it critically examined the junior high and high school text books, which have been in use since 2001 and 2002, respectively, as well as the contents of those general introductions that are used as textbooks for undergraduate and graduate student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