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분단의 서술, 그 너머의 신체들: 영화 〈비무장지대〉(1965)를 중심으로

          한영현(Han, Young Hyeon) 문학과영상학회 2021 문학과영상 Vol.22 No.1

          In this article, the images Demilitarized Zone in the Cultural Film were discussed in association with the perception of division. Specifically, the discussion focused on a few things: First, the dramatic film that was shown as a ”semi-documentary” analyzed the aspects of the ”demilitarized zone” and the ”body” of the two children reproduced in the cultural film Demilitarized Zone, focusing on the melodramatic elements that were removed in the process of later being re-produced as cultural films; second, the term ”artificial nature” was presented to highlight the aspects of the Demilitarized Zone as the space includes and absorbs the remnants of division and war. Third, if the Demilitarized Zone is a space that creates a new form of order on an ecological and materialist level, two children wandering here present a new form of life that integrates with that order; it relates to the birth of a new body that goes beyond the public perception of the ethnic tragedy caused by division. especially the body of a girl infant symbolized that is a prime example of the discourse of a korean ethnic tragedy and the way it goes beyond the dimensions of the narrative associated with it; as a result, the cultural film Demilitarized Zone will have to be understood as a text that reveals the deep, multilayered aporia that divisional reality consupposes beyond the general myths, feelings, and narrative dimensions of division.

        • SCIESCOPUS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한국 영화학의 동향과 특성: 『영화연구』에 대한 역사적 탐색을 중심으로

          한영현 ( Han Young Hyeon ) 현대영상문화연구소 2021 반영과 재현 Vol.1 No.-

          이 글에서는 『영화연구』에 게재된 연구 논문들을 중심으로 한국 영화학의 동향과 특성을 논의한다. 한국 영화학회에서 출간한 학술지 『영화연구』에 게재된 연구 논문들은 주로 ‘영화 이론과 미학’, ‘영화사와 작가’, ‘영화산업과 정책·기술’ 분야로 구분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범주 설정은 초창기에는 분명하게 구분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내용 또한 서구 이론을 소개하는 차원에 놓여 있었다. 그러나 1990년대부터 관련 연구 분야는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으로 방향을 선회하였으며 2000년대 이후부터 이러한 경향은 더욱 심화되고 세분화되었다. 한편 한국 영화학에서 가장 관심을 기울인 분야는 ‘영화 이론과 미학’이었다. ‘영화사와 작가’ 및 ‘영화산업과 정책·기술’ 분야가 그 뒤를 이었다. 1990년대 이후부터 관련 연구가 세분화되었지만 여전히 한국 영화학의 정체성 및 주체성과 관련된 논의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그러므로 한국 영화학회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감안할 때 관련 분야에서 이루어지는 연구 결과는 한국 영화학의 정체성을 밝히는 방향을 나아가야 할 것이다. This study discusses the trends and characteristics of Korean Filmologie, focusing on research papers published in 『Film Studies』. Research papers published in the journal 『Film Studies』 published by the Korean Film Association can be mainly classified into the fields of ‘film theory and aesthetics’, ‘film history and Directors’, and ‘film industry and policy and technology’. This study category setting was not only not clearly distinguished in the early period, but also the content was focused on introducing Western theories. However, since the 1990s, related research fields have turned to interest in Korean films, and since the 2000s, this trend has been further deepened and subdivided. Meanwhile, ‘film theory and aesthetics’ was the field that was most interested in Korean film research. It was followed by the fields of ‘film history and director’ and ‘film industry and policy and technology’. Although related research has been subdivided since the 1990s, there is still a need for discussion on the identity and subjectivity of Korean Filmologie. Therefore, given the long history and tradition of the Korean Film Association, research results in related fields should go in the direction of revealing the identity of Korean filmologie.

        • KCI등재

          1. 기획논문: "한국영화 7선" 2015년 한국영화를 말하다 : "지식,권력,존재"의 역사적비화(悲話): 영화 < 사도 >

          한영현 ( Young Hyun Han ) 한양대학교 현대영화연구소 2016 현대영화연구 Vol.12 No.1

          이 글에서는 영화 < 사도 >를 ‘지식-권력-존재’의 관계 속에서 고찰한다. 영화 < 사도 >는 사도 세자의 죽음을 중심 서사로 놓고 그의 삶과 죽음에 얽힌비화를 재현한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영조와 사도의 관계에서 갈등과 긴장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왕의 권력과 그 권력 유지의 수단으로 제시된 지식의 문제에 초점을 맞춰 사도의 죽음이 권력과 지식에 대한 저항과 거부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한다. 우선, 영조의 지식과 권력은 삶과 죽음의 경계를 가로지르는 중요한 매개체임을 제시한다. 사도는 이러한 왕가의 법도와 윤리를 거부하는 방법으로서 죽음의 과저에서 자신의 ‘몸’으로 존재를 드러낸다. ‘권력-지식’에 대한 저항으로서의 ‘몸’이 사도의 ‘죽음’ 과정에서 표현되는 것이다. 한편, 영화에서 재현되는 현재와 과거의 시간 교차는 왕가의 오랜 역사에 균열을 가하는 방식으로 제시되며, 뒤주는 왕가의 권력과 권위에 균열을 가하는 죽음의 존재로서 등장한다. 마지막으로 영조와 정조, 사도는 ‘죽음’과 ‘권력-지식’ 사이에서 부유하는 존재들로서 이러한 ‘영원한 죽음’을 간직한 존재들의 형상화가 영화의 비극성을 한층 고양시킨다. 요컨대 영화 < 사도 >는 권력과 지식 그리고 존재의 관계를 사극의 형식을 빌어 세밀하게 구현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explores the film The Throne in the relationship among ‘knowledge, power and existence.’ With the Crown Prince Sado (思悼世子) as its central narrative, the film The Throne reproduces tragic stories surrounding his life and death. Thus, focusing on the problem of King’s power which was the core of conflict and tension in the relationship between King Youngjo (英 祖) and Crown Prince Sado and on the problem of knowledge suggested as the means to maintain the power, this study analyzes that the death of Crown Prince Sado was caused by his resistance and refusal of power and knowledge. First, this study suggests that King Youngjo’s knowledge and power was the important media which cross the boundary between life and death. As a means to refuse the custom and ethics of the Royal Family, Crown Prince Sado exposes his existence with his own’body’ in the process of his death. That is,’body’ as the resistance against’power and knowledge’ is expressed in the process of Sado’s’death.’ Meanwhile, crossing of the past and the present reproduced in the film is presented in the manner to impose fissure on the long history of Royal Family while the wooden grain chest appears as symbol of death which imposes fissure on the power and authority of the Royal Family. Lastly, King Youngjo, King Jungjo (正祖) and Crown Prince Sado are all existences floating among’death’,’power’ and’knowledge’ and embodiment of these existences who kept such’eternal death’ further boosts the tragic nature of the film. In sum, film’The Throne’ is a work which meticulously reproduces the relationship among power, knowledge and existence in the form of historical drama.

        • KCI등재

          개발 신화의 승인과 폭로, 도시 난민의 영화적 재현-1980년대 초반 한국 영화를 중심으로-

          한영현 ( Han Young Hyeon ) 한양대학교 현대영화연구소 2016 현대영화연구 Vol.12 No.3

          이 글은 1980년대 초반 한국 영화의 문화 정치적 성격을 규명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에 따라 1980년대 초반 한국 영화에 반영된 도시 난민의 삶을 통해 1980년대까지 진행되어 오던 근대화와 개발 신화의 면모를 비판적적으로 분석한다. 1980년대 초반은 박정희 정권의 붕괴와 전두환 정권의 수립이라는 격동의 역사적 변환의 시기였다. 정권의 변화에 따라 대중 문화정책에도 변화를 보여 전두환 정권은 `3S`정책을 통해 영화가 문화적 열린 틈새를 비집고 당대의 현실을 비판적으로 탐구하도록 길을 열어 주었다. 도시 난민의 형상은 이러한 틈새에서 잠깐 동안 출현했다. 도시 난민은 시골에서 도시로 상경한 이주민들로서, `망향`의 상실과 표류를 전제하고 있으며, 이들은 한편으로는 물질적 풍요와 성공을 위한 욕망을 내면화하면서 근대화의 개발 신화를 추구하면서도 그 안에 편입되지 못한 채, 근대화의 주변부를 서성인다는 점에서 자기 분열적인 모습을 보인다. 이들의 주변부적 삶은 끊임 없이 근대화가 낳은 물질적 풍요와 안정된 삶의 경계를 확정하면서 동시에 이 경계가 내재하고 있는 배제와 삭제의 폭력적 양상을 환기시킨다. 따라서 이들은 근대화의 주변부를 횡단하면서 근대화와 개발 신화를 승인하면서도 그것을 폭로하는 양상으로 1980년대 초반 영화에 등장하는 것이다. 영화에 재현된 윤락녀와 날품팔이, 소매치기, 바보 등은 모두 도시로 몰려와 성공의 꿈을 펼치고자 하지만 그것이 좌절된 채 거리의 떠돌이로 전락하는 존재들이다. 이들이 서 있는 `길`은 `횡단`하는 존재들이 이들의 정체성과 개발 신화의 승인과 폭로를 이중적으로 반영하는 상징이기도 하다. 또한 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이들의 `신체`, `몸`은 근대화가 가져오는 폭력을 드러내는 중요한 수단이 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낯선 신체의 도래는 안정된 근대화 세계를 침입하고 근대화가 내포한 불안과 두려움을 환기시킴으로써, 개발 신화의 폭력성과 잔인성을 한층 더 부각시키는 것이다. This writing aims to investigate cultural and political characteristics of the early 1980s Korean movies. Hence, it critically analyzes aspects of developmental mythology and modernization progressing till 1980s by looking into the lives of urban refugees. Early 1980s was a historical turning and turbulent paradigm due to collapse of Park Chung-hee administration and new establishment of Chun Doo-hwan administration. Not only in the governmental change, but also changes in public culture were entailed, the Chun administration has created `3S` policy, allowing films to critically explore the filed of contemporary reality for further cultural expansion. A figure of Urban Refugee shortly emerged thanks to such a cultural change. The notion of an Urban Refugee refers to the domestic migrants coming up to the capital from the rural, under the premise of loss and drift of `homesickness`, on the one hand, presents traits of Self-dissociation, internalizing their desire for material prosperity and success and hanging around the peripheries of modernization, without being involved into the modernized world of developmental mythology. Their periphery lives constantly determines the boundary of material prosperity and stable lives deriving from the modernization, simultaneously stir up the violent aspects of exclusion and elimination entailed to the boundary. Therefore, these people appears in 1980s films as a disclosing, but also as an approving feature upon the modernization and developmental mythology, traversing the peripheries of modernization. The people such as prostitutes, pickpockets and fools depicted in films are the beings crowding into the urban cities and being degraded to just a depressed drifter after failing to accomplish their dreams towards a success. The `Road` which these people are standing is a symbolization equivocally and dually reflecting both approval and disclosure of developmental mythology and the identities of the `traversing` beings. Furthermore, the `physical`, `body` of these destitute people is significant as utilized as a mean to reveal the violence that originated from modernization. An advent of an unfamiliar body emphasizes the violence and cruelty of developmental mythology, by refreshing the fear and unrest which modernization contains, invading the world of stable modernization.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