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분단의 서술, 그 너머의 신체들: 영화 〈비무장지대〉(1965)를 중심으로

        한영현(Han, Young Hyeon) 문학과영상학회 2021 문학과영상 Vol.22 No.1

        In this article, the images Demilitarized Zone in the Cultural Film were discussed in association with the perception of division. Specifically, the discussion focused on a few things: First, the dramatic film that was shown as a ”semi-documentary” analyzed the aspects of the ”demilitarized zone” and the ”body” of the two children reproduced in the cultural film Demilitarized Zone, focusing on the melodramatic elements that were removed in the process of later being re-produced as cultural films; second, the term ”artificial nature” was presented to highlight the aspects of the Demilitarized Zone as the space includes and absorbs the remnants of division and war. Third, if the Demilitarized Zone is a space that creates a new form of order on an ecological and materialist level, two children wandering here present a new form of life that integrates with that order; it relates to the birth of a new body that goes beyond the public perception of the ethnic tragedy caused by division. especially the body of a girl infant symbolized that is a prime example of the discourse of a korean ethnic tragedy and the way it goes beyond the dimensions of the narrative associated with it; as a result, the cultural film Demilitarized Zone will have to be understood as a text that reveals the deep, multilayered aporia that divisional reality consupposes beyond the general myths, feelings, and narrative dimensions of division.

      • KCI등재

        탈제도화된 가족과 대중의 감정 구조

        한영현(Han Young Hyeon) 한국영화학회 2015 영화연구 Vol.0 No.64

        본 고는 1960년대 초반의 홈 멜로드라마의 ‘가족’이 건전하고 명랑한 모랄을 제시하면서 박정희 정권의 근대화 프로젝트에 부응하는 대중 문화적 가치를 재현하는 코드였던 반면, 1960년대 중후반 통속 멜로드라마에 재현된 가족은 가족의 파괴와 위반을 통해 정권의 근대화 과정에서 파생된 대중들의 감정적 피로와 좌절을 조절하고 이완한다는 점을 규명하고자 했다. 1960년대 중후반 통속 멜로드라마에 재현된 중산층의 화려하고 완벽한 가족은 과거의 가난했던 시절 사랑했던 사람의 출현 혹은 6.25와 같은 역사적 경험의 지속적인 현재의 소급으로 말미암아 파괴되고 균열되는 양상을 보인다. 현재의 화려하고 완벽한 가족은 경제적 근대화를 통해 추구하고자 했던 이상화된 중산층 가족 모델이다. 이러한 화려한 현재는 과거의 가난하고 아픈 과거의 형상으로 균열되고 파괴된다. 이러한 양상은 경제적 풍요와 건전하고 명랑한 정신적 발전을 요구한 정권의 정책과는 부응하지 않았다. 영화는 정권의 정책과 요구를 수용하면서도 대중들의 요구, 즉 경제적 근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실의 가난한 삶 혹은 청산되지 못한 역사적 아픔을 영화에 반영했다. 이것이 곧 1960년대 중후반 통속 멜로드라마의 가족 서사가 균열과 파괴의 양상으로 나타나게 된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1960년대 중후반 통속 멜로드라마에 재현된 탈제도화된 가족은 대중들의 근대화에 대한 감정적 피로와 좌절을 조절하고 이완하는 중요한 기능을 담당했다. This study aims at figuring out while ‘family’ in home melodrama in the early 1960’s was a code to represent popular cultural values to correspond to the modernization project under President Pack Chung He’s regime, suggesting sound and bright morality, family represented in popular melodramas in the mid-and-late 1960’s adjusted and alleviated people’s emotional stress and frustration derived from the regime’s modernization process through destruction and infringement of family. Splendid and perfect family of middle class represented in popular melodramas in the mid-and-late 1960’s seemed to be destroyed and cracked because of retrospective present from continuous historical experiences such as the Korean War or appearance of the loved one in the poor past. The current brilliant present was impaired and broken due to the configuration of the poor and heartbroken past. These aspects did not correspond to the policies of the regime requiring economic abundance and sound and joyful psychological development. The movie accepted the policies and requirement of the regime but reflected the reality’s poor life which could not follow economic modernization, people’s desire or historical pains which had not been solved. This is why family narrative in popular melodramas in the mid-and-late 1960’s seemed to be cracked and destroyed. Accordingly, deinstutionalized family represented in the popular melodramas in the mid-and-late 1960’s played an important role to adjust and alleviate emotional stress and frustration of people against modernization.

      • KCI등재

        특집논문 : 해방과 민족지(民族知)로서의 영화

        한영현 ( Young Hyeon Han ) 한양대학교 현대영화연구소 2015 현대영화연구 Vol.11 No.3

        해방기 조선 영화계는 새로운 독립 국가 형성과 그에 따른 각 사회 영역별 터전 마련의 대의적 명제를 수용하면서, 해방기 가장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민족 문화’ 수립의 방편으로 ‘민족 영화’ 수립의 당면 과제를 제시했다. 영화계는 민족 영화 수립의 구체적인 내용으로 ‘재건’과 ‘창조’, ‘주체성’의 측면에서 다양한 담론들을 형성하고 전개시켜 나갔다. 특히 민족 영화 재건의 대전제가 되는 것은 영화의 ‘민족에 대한 계몽’이었다. 민족 영화 수립을 위해 영화계에서는 지속적으로 과거의 봉건적 잔재를 청산하고 민중의 생활과 감정에 기반한 조선적인 것을 영화에 재현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것이 해방기 조선 영화의 ‘대중성’을 설명해 주는 구체적인 내용이었다. 이러한 ‘대중성’에 기반하자면 대중에게 일시적 흥미와 자극을 제공하는 ‘오락성’은 지양해야 할 것으로 상정되었다. 또한 이른바 ‘조선적인 것’을 구현함으로써 헐리우드 영화의 공세에 맞서 ‘민족 영화’를 수립해 나가야 했다. 영화의 ‘대중성’을 ‘계몽’과 연계시키고, 영화를 따라다니는 필연적 수식어인 ‘오락성’을 배격함으로써 영화를 ‘민족 문화’와 ‘민족 국가’의 일익을 담당하는 역사적 존재로서 승격시키려는 노력이 바로 해방기 조선 영화의 ‘민족지(民族知)’적 성격에 함의되어 있다. In the field of Joseon film in the liberation period, the persons concerned had suggested an urgent problem that ‘ethno-graphic film’ should be produced as a way to create ‘ethno-culture’ which was the most important topic at that time, while they accepted representative proposition to set up the base of each social area due to the establishment of new independent nation. To produce ethno-graphic film in the field of film, there were various discussions in ‘reconstruction’, ‘creation’, and ‘independence’ as concrete contents and the discussions were carried forward. In particular, a major premise to reconstruct ethno-graphic film was ‘ethnic-enlightenment’ by film. To produce ethno-graphic film, the people concerned in the field of film had insisted that a vestige of feudal society in the past should be constantly gotten rid of and Joseon-oriented ones based on the public`s life and emotion should be shown in the screen. The above was concrete contents to explain the ‘popularity’ of Joseon film in the liberation period. To build up the base of such ‘popularity’, ‘entertainingness’ providing temporary fun and provocative ones toward the public should be rejected. In addition, ‘ethno-graphic film’ showing ‘Joseon-oriented ones’ had to be produced to face the pressure of Hollywood film. Various efforts to upgrade Joseon film to historical one having an important role in ‘ethnic-culture’ and ‘ethnic-nation’ by making the ‘popularity’ of film connect with ‘enlightenment’ and by rejecting ‘entertainingness’ which was the necessary epithet of ‘film’ included the ‘ethno-knowledge’ features of Joseon film in the liberation period.

      • KCI등재
      • 한국 영화학의 동향과 특성: 『영화연구』에 대한 역사적 탐색을 중심으로

        한영현 ( Han Young Hyeon ) 현대영상문화연구소 2021 반영과 재현 Vol.1 No.-

        이 글에서는 『영화연구』에 게재된 연구 논문들을 중심으로 한국 영화학의 동향과 특성을 논의한다. 한국 영화학회에서 출간한 학술지 『영화연구』에 게재된 연구 논문들은 주로 ‘영화 이론과 미학’, ‘영화사와 작가’, ‘영화산업과 정책·기술’ 분야로 구분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범주 설정은 초창기에는 분명하게 구분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내용 또한 서구 이론을 소개하는 차원에 놓여 있었다. 그러나 1990년대부터 관련 연구 분야는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으로 방향을 선회하였으며 2000년대 이후부터 이러한 경향은 더욱 심화되고 세분화되었다. 한편 한국 영화학에서 가장 관심을 기울인 분야는 ‘영화 이론과 미학’이었다. ‘영화사와 작가’ 및 ‘영화산업과 정책·기술’ 분야가 그 뒤를 이었다. 1990년대 이후부터 관련 연구가 세분화되었지만 여전히 한국 영화학의 정체성 및 주체성과 관련된 논의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그러므로 한국 영화학회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감안할 때 관련 분야에서 이루어지는 연구 결과는 한국 영화학의 정체성을 밝히는 방향을 나아가야 할 것이다. This study discusses the trends and characteristics of Korean Filmologie, focusing on research papers published in 『Film Studies』. Research papers published in the journal 『Film Studies』 published by the Korean Film Association can be mainly classified into the fields of ‘film theory and aesthetics’, ‘film history and Directors’, and ‘film industry and policy and technology’. This study category setting was not only not clearly distinguished in the early period, but also the content was focused on introducing Western theories. However, since the 1990s, related research fields have turned to interest in Korean films, and since the 2000s, this trend has been further deepened and subdivided. Meanwhile, ‘film theory and aesthetics’ was the field that was most interested in Korean film research. It was followed by the fields of ‘film history and director’ and ‘film industry and policy and technology’. Although related research has been subdivided since the 1990s, there is still a need for discussion on the identity and subjectivity of Korean Filmologie. Therefore, given the long history and tradition of the Korean Film Association, research results in related fields should go in the direction of revealing the identity of Korean filmologie.

      • KCI등재

        『서울 1964년 겨울』에 나타나는 동시적 구성 방식 연구

        한영현(Han Young-Hyun) 돈암어문학회 2005 돈암어문학 Vol.- No.18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Seoul, 1964 winter” by Kim Seung-Ok using the analysis tool of concurrent composition method.<br/> This work shows the isolation and communication gap between people through arranging concurrent scenes.<br/> First of all, the conversation between I and Mr. Ahn shows that they are isolated from each other and depressed as well. Secondly, the guy's narrative and the ruptured behaviors of I and Mr.Ahn reveal isolated relations and fragmented bond of each other. Lastly, the concurrent composition of individual and space plays a crucial role in reflecting the desolate emotion of individual in the 1960's by showing a sense of alienation and a dreary sight. These three kinds of concurrent composition method contribute to indicate and the vague fear for future and the fragmented life of people living in modernizing korean society. Kim Seung-Ok has captured this theme of work through his original sensitive insight about 1960's. the concurrent composition method catches a glimpse of the theme of work in terms of plot.

      • KCI등재
      • KCI등재

        탈냉전 시대 한국 영화와 분단의 심상지리적 상상력

        한영현(Han, Young Hyun) 문학과영상학회 2014 문학과영상 Vol.15 No.3

        This article chooses films The Front Line and Joint Security Area which seem to problematize the system the ‘division’ itself and tries to requestion the ‘division’ as a fundamental puzzling question not as ideological concept by using narrative methods of ‘memory’ and ‘testimony’. In this perspective, the article pays attention to both the films reflect lives of South and North Korean soldiers who stand face to face to each other in the ‘line’ of division. Firstly, in order to figure out how this line of division is interpreted,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where these soldiers stand and ‘body’ are connected. Characters in both the films are represented as a kind of ‘body’ volatilizing ‘ideology’ rather than ideological human beings. Both the films present various scenes to crack ideology of the division and time and to make testimonies impossible. In The Front Line, the time of Aerok high ground is caught in the time of Pohang from the past, in case of Joint Security Area, frequent flashbacks continue to interrupt flow of the current time and induce it to retrogress to the past. And when Sophie Chang gave up her testimony, she became a witness, and this contradictory structure is read as a sign to inform unfamiliar return of people disappeared from the official history of the division. Finally, both films signify the division as a puzzling question to rethink of it from its start by representing empty blank and gap of the line of division deviated from the selections of ideologies, good and evil and right and wrong.

      • KCI등재

        영상 매체를 활용한 글쓰기의 전략과 전망: 영화 비평문 쓰기를 중심으로

        한영현 ( Young Hyeon Han ) 한국작문학회 2013 작문연구 Vol.0 No.19

        영상 매체를 활용한 글쓰기는 학생들이 쉽게 접하는 현실 세계의 다양한 시각화된 이미지를 좀 더 다각도에서 심도 있게 창의적으로 분석하는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적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여러 능률과 효과를 전제하면서도 실제 대학 글쓰기 수업에서 이루어지는 영상 매체를 활용한 글쓰기 수업이 영상 매체의 특수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채진행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본고는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영화를 사례로 들어 영상 이미지를 이해하고 분석하여 비평문을 작성하는 전략을 논의해 보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영화 비평문 작성은 주로 영화 ‘서사’ 중심으로 이루어져 줄거리의 정리·요약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영화의 시각화된 이미지를 충분히 효과적으로 해석하지 못하는 한계를 보인다. 영화의 시각 이미지를 구성하는 다양한 영화적 기법을 이해하고 나아가 그것에 각인되어 이는 문화와 이데올로기의 내포된 의미를 심도 있게 분석하는 방법을 터득할 때 영화 비평문을 좀 더 효과적이고 창의적으로 작성할 수 있을 것이다. 구체적으로 영화의 장면을 구성하는 인물들의 대화와 행동 및 음악, 색채 등에 초점을 맞춰 그것을 통해 영화의 주제와 의미를 창의적으로 분석해내는 방법론을 제시하고자 한다. Writing utiluzing video media may be effective to improve the ability to analyze creatively to dig a diversified more image visualized varity of real world student contact easily. However, bt proceeding class of lighting that utilizes the video medium while also subject to effiency and effectiveness of some of these is carried out in the college classes writing actual remains does not properly reflect the special nature of the video media it is reality of being. This paper would like to discuss strategy for focusing on these points, to unstand the videa image into the story of movie, to analyze, to create a critical statement. The creation of film criticism statement, if you are staying to the level you want to summarize and organize the plot is configured for movie scrivener center mainly is most commonly. This indicates a limit that can not be resolved sufficiently effective on image is visualized movies. Creative and more effective film criticism statement when you learn how to understand the various cinematic techniques that make up the visual image of the film, to analyze deeply the meaning behind the ideology and culture that is stamped on it further you can create. Specifically, the film`s scenes that make up the characters` dialogue and acting, and music and color for it to focus the theme of the movie and the meaning of creative analysis propose amethodology that.

      • 문예 영화에 나타난 육체 표상과 서울의 물질성

        한영현(Han Young-Hyun) 돈암어문학회 2009 돈암어문학 Vol.- No.22

        이 글은 1956년에 상영된 영화 〈자유부인〉을 분석하면서 영화 속에 나타난 육체적 표상과 공간의 상호 관련성을 중심으로 1950년대 중반의 서울이라는 도시의 근대적 형상과 그것이 각인된 육체를 관련시키는 방식으로 논의를 전개한다. 1950년대 당시의 서울은 서구적 근대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공간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리고 영화 〈자유부인〉에 나타나 있는 선영을 비롯한 영화 속의 인물들은 바로 이러한 서울의 공간성을 몸을 통해 구현한다. 특히, 오선영과 최윤주는 서구적인 근대적 문물을 체현하는 존재로서 등장하면서 파리 양장점과 댄스홀을 중심으로 하여 서울의 번잡하고 서구화된 공간을 대변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한편 선영의 남편 장태연 교수와 박은미로 대표되는 서울의 전근대적 공간은 두 사람의 낭만적인 사랑과 더불어 공간화됨으로써 서울이 지니고 있던 1950년대 당시 공간이 육체로 의미화되는 방식을 보여준다. 특히 〈자유부인〉을 둘러싸고 벌어진 검열 논란은 영화 속의 표현의 수위 문제로 떠오르면서 영화가 지니고 있는 육체의 전시 그리고 가시화된 육체가 대중들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영화 속에 드러나는 육체적 표상은 그 공간의 변화에 따라 계속적으로 구성되면서 새롭게 의미화되고 이것은 그것을 향유하는 대중들에 대한 파급력과 밀접한 관련을 맺는다고 할 수 있겠다. This article develops its discussion in a way to relate the modem figures of the city of Seoul in the mid-1950's with the body that engraves it while it analyzes the film, 〈liberal Wife〉, screened in 1956 focusing on the mutual relativity between the body represented in the movie and the space. Seoul in the time of 1950's functions as a representative space that exhibits westernized modernity. And the characters of the movie, 〈liberal Wife〉, including Sun Yeong materialize the spatiality of Seoul with their body. In particular, Oh Sun Yeong and Choi Yun Ju appear as beings that embody westernized modern culture and represent the crowded and westernized space of Seoul centering around Paris couture houses and dance halls. Meanwhile, the pre-modem space of Seoul represented by Sun Yeong's husband, professor Jang Tae Yeon, and Park Eun Mi shows how the space of Seoul in the 1950's becomes meaningful through body as it is spatialized along with the romantic love between the two. In particular, as the controversial censorship conducted to 〈liberal Wife〉 rose as an issue related with the degree of expression in the movie, it shows how influential the physical exhibition and visualized body in a film can be to the public. In conclusion, as the physical representation exposed in a movie is continuously constructed with the change of the space and becomes meaningful in a new way, this comes to be closely associated with a ripple effect upon the public that enjoys it.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