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60년대 한국만화에서 드러난 반공주의의 몇 가지 양태

          한상정 대중서사학회 2009 대중서사연구 Vol.- No.22

          본 논문은 1960년대의 반공국시 아래에서 한국만화가 어떤 방식으로 나타났는가에 대한 연구이다.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1960년대의 사회적 분위기를 약술하고, 이어서 1960년대 한국만화계의 상황을 살펴본다. 이를 통해 당시의 사회적 분위기가 동시대 만화계의 다양한 모순적 구조들을 형성하고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었다는 점을 지적한다. 이어서, 1960년대 반공‧반북성이 드러난 만화를 네 가지 유형으로 나눈다. 첫째로 반공‧반북성이 작품의 주서사인 경우, 두 번째로 반공‧반북성이 주 서사에 보조적으로 결합되어 있는 경우, 세 번째로 반공‧반북성이 주는 비극성을 강조하는 경우, 마지막으로 반공‧반북성을 장식적으로 활용하는데 그치는 경우이다. 그러나 연구 자료의 빈약성은 향후 연구들을 위한 몇 가지 유형 제시 이외의 접근이 힘들다는 한계를 노정한다. This paper aims to examine and analyse the korean comics in 1960's. In this period, the South-korea takes an anticommunist line, since the president PARK Jeong-hee became the president in 1963. The first, this paper summarize the representation of Anti-communism ideology in korean society. And then, we refer to the situation of korean comics to see the relation between the society and the comics in this period. The following analyse focus in four styles of the representation of Anti-communism ideology in korean comics in 1960's. The first, the narrative of Anti-communist in exposed strongly. Secondly, the ideology of Anti-communist in joined secondary to the narrative. Thirdly, the ideology of Anti-communist is appeared in the guise of the critic of the society. And last, the idea of Anti-communism is revealed for decorative purposes. However, there is a limit to represent the comics in 1960's because of the rareness of the comics book during 1960's.

        • KCI등재

          강풀의 ‘조명가게’에 나타난 서사적 특성 분석 : 추리소설기법을 활용한 미스터리 퍼즐 게임

          한상정 대중서사학회 2012 대중서사연구 Vol.- No.28

          강풀의 웹툰은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중요한 이유들 중 하나는 그가 제공하는 이야기가 인간들 사이의 감동적인 스토리라는 점이다. 그러나 흔할 수 있는 감동스토리가 독자들을 끌어들이는 이유는 이 스토리의 제시방식 덕분이다. 이 논문에서는 이 제시방식을 추리소설의 전통적인 기법을 활용한 ‘미스터리 퍼즐 게임’ 방식이라고 본다. 미스터리와 그 해결을 조금씩 연속적으로 제시함으로써 독자들에게 끊임없는 추리를 요구하고, 이를 통해 독자들은 마치 추리게임을 하는 것 같은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다. 이는 강풀 작품에서 일반적으로 드러나는 특징이지만, 그의 작품들 중 이 논문에서 다루고 있는 <조명가게>에서 가장 강하게 나타난다. 강풀의 <조명가게>의 미스터리 퍼즐은 어떤 작품보다도 촘촘한 편이다. 이를 보여주기 위해 우리는 우선 작품의 서사구조상의 특징을 분석한다. 전체적으로 보면, 30화 중 절반이 미스터리의 제기, 나머지가 해결과정이며, 22화에서 반전이 일어난다. 시공간과 등장인물의 복잡한 구성 역시 분석대상이다. 이어서, 미스터리와 암시 및 복선들이 어떤 식으로 제시되고 해결되는가, 그리고 미해결된 미스터리들이 어떤 역할을 하는가를 서브스토리의 서사적 분석을 통해 보여준다. 강풀의 대중적 인기는 이러한 서사적 복잡성과 더불어 그림체의 단순성 덕분에 형성된 것이 아닐까하는 의문은 향후 연구과제로 남겨두려고 한다. Kangful’s webtoon is widely loved by the public. One of the most important reasons of his popularity is his touching and heartwarming story between people. But the reason why such a evident story can attract the public is the way this story is presented. In this thesis, we think that this way of presenting is using the traditional technique of detective novels, called the ‘Mystery Puzzle game’ technique. By showing gradually the mysteries and the solutions, it asks for the readers’ continuous inference, and through this, it makes the readers feel a pleasure as if they were playing a mystery game. This technique is a common point in Kangful’s works, but it is the most remarkably revealed in this piece, <The lighting store>, which we are talking about. The mytery puzzle in Kangful’s <The lighting store> is more detailedly organized than any other works. In order to prove this, we should first analyze the work’s characteristic in its structure of narration. With a general view, half of the 30 chapters are bringing up the mystery, and the others are the process of solution, when a twist happens in the 22 chapter. The complex composition of the space and time and the characters are also worth to analyze. They show how mysteries, hints or other indications are proposed and solved, and what are the roles of the unsolved mysteries. Finally, it as well indicates that this mystery puzzle technique uses the structure of narration of detective novels, and that it can in any degrees extend into various genres.

        • KCI등재

          한국만화의 해외안착현황과 과제에 대한 시론 : 프랑스를 중심으로

          한상정 한국프랑스어문교육학회 2014 프랑스어문교육 Vol.47 No.-

          Pour prendre le cas de la France, commençant par l'exposition spéciale du manhwa Coréen lors du Festival international de la Bande Dessiné d'Angoulême, au total 1,351 manhwas coréens ont été introduit jusqu'en 2013. Il est cepedant difficile de se féliciter de ce nombre qu'on pourrait juger modeste si on le comparait au nombre de manhwas publiés dans son marché domestique pendant 10 ans. Cela fait environ 130 oeuvres par an, et la tendance dégressive qui perdure depuis le pic enregistré en 2006 avec 259 volumes publiées est d'autant plus inquiétante. Dans ces cironstances, malgré la nécessité d'une analyse pouvant rendre compte de la situation, il est difficile de trouver de recherches sur l'état actuel d'exportations du manhwa, et de commentaires suggérant une piste envisageasable aux problèmes confrontés. Certes une exposition célébrant le dixième anniversaire du l'exposition 2003 en s'intitulant “manhwa, la suite” s'est tenue en 2013, 40ème Festival d'Angoulême, mais n'a pas récolté de succès tangible. Il y eut également en janvier 2014, 41ème Festival d'Angoulême, toujours dans le cadre du mê̂me festival, une exposition sur le manhwa “Les fleurs qui ne se fanent pas”. Mais ces deux dernières n'ont pas su ê̂tre exploité pour en faire un sujet de discussion sur la qualité et quantité potentielle du manhwa présent déjà depuis une décennie en France. Mê̂me si cette recherche ici présentée est exempte d'analyse minutieuse de l'état actuel et de suggestion de défi à relever, elle aspire à servir en tant que document préliminaire aux études et débats ultérieurs plus savamment préparés. Pour ce fait, la recherche analysera la situation actuelle du manhwa en France, son processus d'introduction, ainsi que son progrès jusqu'à aujourd'hui depuis, et tentera d'établir la liste des aspects à développer à travers une politique construite. Ce travail comporte en somme trois points importants. D'abord, il s'agit d'analyser comment le manhwa s'est installé et développé en France, puis de chercher quels problèmes intérieurs et extérieurs lui sont apparus pendant cette période. Ensuite est proposée une solution pour combler les maladresses de traduction récemment pointées du doigt par les dessinateurs ainsi que les problèmes émanant de ces dernières avec les agences. Enfin, la dernière réflexion anticipera les politiques et projets futures pouvant remédier aux problèmes repérés lors des deux analyses précédentes.

        • KCI등재

          순정만화라는 유령 - 순정만화라는 장르의 역사와 감성만화의 정의

          한상정 대중서사학회 2016 대중서사연구 Vol.22 No.2

          Until today, the term 'Sunjeong Manhwa' is used broadly. However, the definition of the term is not so clear, and studies on the characteristics of it are not so common. The researcher premise one of the major reason is the standard from 1950s has not changed until now, for more than sixty years. In other words, researches before roughly bound different genres together as in the term ‘Sunjeong Manhwa’, so that it was difficult to figure characteristics out and define what the Sunjeong Manhwa is. Thus, divide all of the historical products we called as Sunjeong Manhwa by their features and redefine one of them as romance comics. The researcher believe by following this and review the history, the properness of genre separation can be understood. The researcher categorized Sunjeong manhwa in three different genres. They are Family-Sunjeong manhwa(1957-1962), Girlish manhwa(1963-1976) and Sentimental manhwa(1977-present), and the first category shows closest to the Sunjeong Manhwa in dictionary definition. That makes it can be called Sunjeong manhwa, but the range of it was families in general, so it can also be called as Family manhwa, or Family-Sunjeong manhwa. Second one is Girlish manhwa and it is influenced by Japanese Shojo Manga in 1960s. Third one is the very genre that we normally think the typical Sunejong Manhwa. The researcher categorized the last genre as Sentimental manhwa instead of Sunjeong manhwa. The researcher apprehends intrinsic features of this text are sensitive story, flowing fanciness and purposeful theatricality and discarded diverse factors that other studies are insisting (such as sex of both readers and main characters). These characteristics are, unless there are no obstacles from environmental factors, helps to build an ‘Sentimental Scene’, a three dimensions mental model. Sentimental scene is a process that readers drawing a three-dimensional image in their mind while reading or after reading the text. It is absolutely personal and abstract image. This model forms more vivid and lasts longer in image description, Sentimental description than textual and thesis. The Sentimentality, fanciness and theatricality are essential factors for constructing the Sentimental scene. The textual feature of Sentimental manhwa is important, but the readers who can properly make the image and the environment can have an influence on construction of Sentimental scene. This study arranges some confusion on existing studies about Sunjeong manhwa defines textual features of the genre and has a way to give explanation for contrasting appraisal for the genre. There is a limit in generalization and universalization since bring readers and reading into study. 오늘날까지도 ‘순정만화’라는 용어는 통상적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이 장르가 어떤 대상을 지시하며, 어떠한 특성을 지니고 있는가에 대해 정연하게 정리된 연구는 적은 편이다. 연구자는 그 주요한 원인 중의 하나를 1950년대부터 동시대까지 60년이 넘는 기간 동안의 작품들을 동일한 장르로 다뤄왔기 때문이라고 전제한다. 달리 말하자면, 사실상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는 장르들을 거칠게 순정만화라는 하나의 장르로 묶었기 때문에 장르의 정의가 모호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순정만화라고 불러왔던 모든 역사적 산물들을 가장 중요한 성격에 따라 분할하고, 그 중에서 순정만화라고 생각하는 영역이 있다면, 이를 다시 정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후자의 정의에 기반하여 역사를 다시 본다면, 장르 분리의 적절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순정만화라고 포괄하고 있던 영역을 연구자는 통사적으로 크게 비균질적인 세 장르로 구분했다. 가족/순정만화(1957~1962), 소녀만화(1963~ 1976), 감성만화(1977~현재)이며, 첫 번째 시기가 사실상 순정만화의 사전적 의미에 가장 적절한 작품들을 보여준다. 이런 의미에서 순정만화라고 지칭할 수도, 그 범주가 주로 가족에 포함되어있었기에 가족만화, 또는 가족순정만화라고 규정할 수 있다고 본다. 두 번째는 일본 60년대 소조망가에서 영향을 받은 소녀만화 시기이며, 세 번째 시기야말로 우리가 일반적으로 전형적인 순정만화라고 생각해왔던 장르이다. 연구자는 이 마지막 장르를 순정만화가 아니라 감성만화라고 정의했다. 이 텍스트의 가장 본질적인 특성을 감성적 스토리, 유려한 장식성, 목적의식적인 연극성으로 파악하고, 기존의 연구들이 주장했던 다양한 요소들(주인공과 독자의 성별 등)을 제거했다. 이 특성들은, 주변 환경의 별다른 방해만 없다면, 총체적으로 독자들의 머릿속에 ‘감성적 장면’, 일종의 3차원적인 정신적 모델을 구축하는데 기여한다. 감성적 장면은 독자들이 책을 읽으면서 또는 읽은 후에 머릿속으로 그려보는 페이지들의 3차원화이며, 지극히 개인적이며 추상적인 이미지들이다. 이 정신적 모델은 문자 서사보다는 이미지 서사에서, 논문보다는 감성적 서사에서 훨씬 더 활발하게 형성되며 더 오랜 기간 동안 지속된다. 스토리의 감성성, 장식성, 연극성은 사실상 이 감성적 장면의 구축을 위한 필요불가결한 요소들인 것이다. 물론 감성만화의 텍스트적 특성도 중요하지만, 그 만큼 이를 독서과정에서 제대로 실현할 수 있는 독자와 독서환경 역시 분명히 감성적 장면의 구축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이 연구는 기존의 순정만화에 대한 혼돈을 정리하고, 장르의 텍스트적 성격에 대해 규정할 뿐 아니라 이 장르에 대한 대조적인 평가에 대해서도 설명해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 독자와 독서를 끌어들이는 순간, 연구의 일반화와 보편화에 있어서 일정정도의 한계점을 지닌다는 것을 미리 밝혀둔다.

        • KCI등재

          프랑스의 감성소설과 연애소설에 나타난 ‘감성성’의 연구 ― 순정만화의 ‘감성성’의 이해를 위하여

          한상정 한국언어문화학회 2008 한국언어문화 Vol.0 No.35

          Nous posons ici une question de savoir si le mot «sunjeong» peut être substitué par d’autre mot qui désigne plus exactement notre objet de recherche. Puisque, le mot sunjeong n’est pas un mot adéquate afin de signifier ce genre du manhwa. Nous tentons donc de situer la sentimentalité du sunjeong manhwa entre le roman sentimental classique et le roman d’amour de grand consommation en France. Le roman sentimental est né au 17e siècle, et disparu environs au premier moitié du 19e siècle. Le roman d’amour de grand consommation se forme lentement dans le roman populiare, et voit sa forme la plus complète avec la collection Harlequin en 1949. Malgré les différences de thèmes et de formes, un absolu de «sentimentalité» du roman sentimental, s’exerçant au niveau du texte et du lecteur, est l’élément primordial dans toutes les œuvres placées sous le genre «sentimental». Depuis le 17e siècle jusqu’au début du 19e siècle, beaucoup d'œuvres représentatives du roman sentimentals ont écrites par des femmes. Le monologue est une technique indispensable du roman sentimental afin de se rapprocher le lecteur et le personnage. Le roman d’amour d’aujourd’hui(la collection Harlequin est representative) reprend le «populaire», qui a toujours été présent, moins lisiblement, dans le roman sentimental d’antan. L’idéologie sexiste y est cachée en renforçant la discrimination sexuelle en même temps que le roman répond aux attentes de la lectrice : fantasme sexuel et fantasme de l’amour. Le roman d'amour focalise exclusivement aux relations amoureuses entre deux protagonistes bien que celles-ci ne soient qu'une des éléments décrits dans le roman sentimental. Nous pouvons situer la sunjeong manhwa entre ces deux pôles : le roman Harlequin et le roman sentimental classique. En tant que genre populaire, certains albums du sunjeong manhwa se rapprochent plus du premier. Cependant, d’autres albums traitent davantage des luttes des hommes. À partir de là, nous pouvons affirmer une affinité du sunjeong manhwa avec le roman sentimental classique. S’il est vrai que du sunjeong manhwa ne sort pas facilement d’un graphisme très codifié, nous pensons que les dessinatrices parviendront à s’en libérer pour renouveler le genre.

        • KCI등재

          하악전돌증 환자의 하악지 시상분할 골절단술에서 자가수혈의 유용성

          한상정,장주민,오한석,이해경,이정녀,이수운,박상준,김우형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 2007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지 Vol.33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Objective: Autologous transfusion is frequently used with orthognathic surgery. The necessity of autologous transfusion has begun to question alone in bilateral sagittal split ramus osteotomy.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availability of autologous transfusion. Methods: The chart reviews of sixty patients who had undergone bilateral sagittal ramus osteotomy were done. The subjec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 In experimental group, 30 patients who autodonated 320ml in the preoperative 3 weeks actually received a transfusion in the postoperative 6 hours were included. In control group, 30 patients who underwent the same operation without preoperative donation and any other transfusion were included. Hemoglobin, hematocrit, and changes of these values in both groups were evaluated. Results: 1. From postoperative 3 hours to postoperative 1 day, the increases of hemoglobin(0.8g/dL in experimental group, 0.2g/dL in control group) and hematocrit(0.3% in experimental group, 0.6% in control group)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between both groups. 2. From postoperative 1 day to postoperative 1 week, the increase of hemoglobin(0.6g/dL in experimental group, 0.3g/dL in control group)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between both groups. But the increase of hematocrit(2.5% in experimental group, 1.0% in control group)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between both groups over the same period(hematocrit p=0.043). 3. On postoperative 1 week, the values of hemoglobin(12.3% in both groups) and hematocrit(35.6% in experimental group, 36.8% in control group)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between both groups. Conclusion : The autologous transfusion in surgery of just a little blood loss was not effective. The most results show that there is little availability of autologous transfusion according to changes of hemoglobin and hematocrit in bilateral sagittal split ramus osteotomy.

        • KCI등재

          프랑스 문화분권과 문화거버넌스 사례연구

          한상정 한국애니메이션학회 2019 애니메이션연구 Vol.15 No.4

          Though relatively unknown in Korea, the organization of the Angouleme International Comics Festival (Festival International de la Bande Dessinée d’Angoulême) had to experience a period of turbulence from 2007 to 2016 before achieving today’s stability. For a small city like Angouleme to earn its reputation as a city of Comics, active cultural policies and a real desire for cultural decentralization had to precede. Even if the beginning of the festival in 1974 in the city was almost a coincidence, the introduction of regional decentralization policies in 1982 made the idea of organizing a festival in a place remote from the capital attractive, which in turn encouraged the establishment of several institutions specializing in comics in Angouleme. Was thus born a center promoting comics (La Cité internationale de la bande dessinée et de l’image); the European Graduate School for Comics (École européenne supérieure de l’image) became a Public Corporation for Cultural Cooperation (Etablissement public de coopération Culturelle), and a cultural cluster (Magelis) was made a joint association (Syndicat Mixte). Besides, public funds were distributed among different public and political entities in the region (between the Municipality of Angouleme, the Grand Angouleme Agglomeration (La Communauté d’Agglomération du Grand Angoulême), the Department of Charente and the Region of Nouvelle-Aquitaine), fostering the basis for a decentralized, cultural governance. Nevertheless, this gradual effort was halted in 2007 when the organization of the festival, which was until then assumed by a non-profit organization, was devolved for 10 years to a private company (Neuvieme Art+); it was only 10 years later that new foundations for a public governance began to be laid out again. In order to supplement our ongoing reflections on the topic of cultural governance and decentralization, I will first outline the legal status of various political institutions and associations which can be encountered in Angouleme. I will then analyze the process by which the governance of the Angouleme International Comics Festival was destabilized and scrutinize its more recent efforts at reanimation. My aim will be to thereby suggest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an adequate legal regime combined with an appropriate exploitation of it, a need to limit the monopoly of public prerogatives to nurture the autonomy of private sectors, and most importantly, to underline the decisiveness of accumulating experiences in cultural governance and decentralization.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앙굴렘국제만화축제는 2007년부터 2016년까지 많은 분란을 일으켰고, 최근에 와서야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앙굴렘이라는 소규모 도시가 만화도시라는 이미지를 만들어왔던 것은, 문화분권과 문화거버넌스의 결과물이다. 1974년에 만화축제가 열린 것은 우연이었지만, 1982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역분권의 역사와 함께 수도권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 만화축제를 시작으로 만화관련 전문기관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만화진흥센터(CIBDI), 만화학교(EESI)라는 문화협력 공공법인(EPCC), 이미지 클러스터(Magelis)라는 혼합조합(syndicat mixte)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앙굴렘 코뮌, 그랑앙굴렘 도시권 공동체(EPCI), 샤랑트 중광역도, 누벨ᐨ아키텐느 광역도에 이르기까지의 각급 정부 및 공적 법인들이 공적 자원을 분배하고 지원하면서 문화분권의 토대가 형성되었고, 만화를 둘러싼 거버넌스가 생겨났다. 오랜 기간동안 서서히 만들어졌던 거버넌스는 2007년에 앙굴렘국제만화축제를 설립한 비영리단체가 느비엠아르+(Nevieme Art+)라는 회사에 10년간 예외적으로 위탁운영을 맡기면서 무너지기 시작했고, 10년이 지난 2017년에야 새로운 거버넌스의 토대를 만들었다. 문화분권과 문화거버넌스를 고민하는 우리에게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해, 우선 앙굴렘에서 발견할 수 있는다양한 정부, 단체 및 기관의 법적 지위를 정리한다. 이어서 앙굴렘국제만화축제의 거버넌스가 무너지는 과정, 그리고 이를 다시 구축해가는 과정을 살펴본다. 이를 통해 적절한 법과 제도를 만드는 것, 이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 민간의 자치역량을 키우는 것, 공적 권력의 독점을 제어하는 것, 무엇보다 분권과 거버넌스의 관점에서 오랜 시간을 들여 경험을 축적하는 것의 중요성을 제시했다.

        • KCI등재

          국가도서관의 만화자료 수집ㆍ보관ㆍ서비스 현황 비교연구 : 한국, 일본, 프랑스를 중심으로

          한상정 글로벌 문화콘텐츠학회 2016 글로벌문화콘텐츠 Vol.0 No.2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comics documents in Korea are assumed to have high loss ratio and low specimen copy presented to the libraries. This assumption leads to the questions on how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collect, conserve and service the comics archive. By comparing with both NDL (National Diet Library of Japan) and BNF (Bibliothèque nationale de France), the comics-leading countries, this study will see through objectively on the present condition of Korea. This study is aiming for suggesting the consideration point throughout this comparative analysis. Through the comparative analysis about three national libraries on their mission, current condition and collection, storage, service of comics archives, France is the most open country among the three, Japan is the secondary and Korea comes next. This study offers a short-term and long-term task. The former one is the mission and duty of a national library need to be expanded from knowledge and information to generic cultural resources, putting efforts on securing cultural value of cartoon. For achieving the goal, this study proposes to check on national archives' arrange of collections and collectibles, building systems on collecting the material if there are no such system. Next, enriching the research capacity and the lack of drive in field of comics itself is expected. Also, the expansion of human resources and budget considering systematic collection of comics is suggested. Thus, multidisciplinary research between library science and comics researchers needs to be widened, raising the attention on comics archive itself. 오늘날, 만화의 문화적ㆍ산업적 유의미성이 인지됨에 따라 만화와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연구결과물들이제출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국가도서관인 국립중앙도서관이 수집ㆍ보관ㆍ서비스하는 대상자료 중 만화자료는 얼마나 어떻게 수집되고, 보관하며 서비스하고 있는가에 대한 선행연구는 존재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에서, 본 연구는 기초적인 자료 조사 및 분석에 중점을 두었다. 우리나라 국가도서관의 현황조사만으로는 그 현황이 어떤 수준에 존재하는가를 파악하기 어려우므로, 만화문화가 영향력을 발휘한다고판단할 수 있는 일본과 프랑스의 국가도서관들과 비교분석하는 접근방법이 필요했다. 한국, 일본, 프랑스 국가도서관의 문헌자료, 그리고 자료수집 담당자들과의 서면, 현장 인터뷰를 통해 현황을 비교한 결과, 프랑스가 세 나라 중 가장 만화자료에 대해 개방적이었고, 그 다음이 일본, 마지막으로한국이었다. 국가도서관의 장서수집 지향성이 지식에서 정보로 가치판단이 배제되면 될수록, 만화자료를 더적극적으로 수집ㆍ보관ㆍ서비스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가도서관이, 장서수집 지향성을 조금 더중립화할 필요가 있다는 점, 그리고 하나의 표현형식으로서의 만화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도서관 영역과만화 영역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의 연구자들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도출했다.

        • 68혁명과 만화

          한상정 프랑스학회 2018 프랑스학회 학술대회 Vol.2018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