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DMZ 관련 문화콘텐츠 현황과 전망

        한명희 ( Han Myeong-hee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1 국제어문 Vol.52 No.-

        이 논문은 DMZ, 비무장지대를 우리나라의 중요한 문화자원으로 보고 DMZ를 문화콘텐츠화하는 방안에 대해 생각해 본 것이다. DMZ는 최근 안보, 평화, 생태 등의 측면자주 언급되고 있으나 문화적 측면에서 바라보더라도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DMZ를 문화자원화하려는 노력도 가속화되리라 생각된다. 이러한 시점에서 DMZ와 관련된 문화콘텐츠들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보고 앞으로의 전망까지 제시해보았다. DMZ 관련 출판콘텐츠로는 박상연의 소설 『DMZ』를 분석하였고, 영화콘텐츠로는 『비무장지대』, 『공동경비구역 JSA』, 『DMZ 비무장지대』, 『꿈★은 이루어진다』를 분석하였다. 공연콘텐츠로는 오태석이 극본을 쓰고 연출한 『내사랑 DMZ』를 다루었다. 체험콘텐츠는 안보 관광시설, 축제, 관광 상품, 전시 등이 있는데 특히 『DMZ 박물관』에 주목하였다. 새로운 DMZ 관련 콘텐츠로는 디지털 매체를 활용한 콘텐츠를 제시하였다. 기능성게임, 모바일 게임, 가상현실 체험관 등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체험콘텐츠로는 접경지역의 마을 관광자원화하는 것과 더불어 DMZ 내에 있는 유일한 마을인 대성동 마을을 재현할 것을 제안하였다. 그리고 DMZ 관련 애니메이션도 필요하다고 판단하였다. DMZ에 대한 정보 열람이 자유로워지고 일반인의 접근도 수월해진다면 양질의 문화콘텐츠들이 나올 수 있을 것이다. DMZ는 한국의 문화원형을 지니고 있는 한편, 글로벌콘텐츠로서의 가능성도 충분히 가지고 있는 중요한 자원이라고 생각된다. This thesis shows the way DMZ-Demilitarized Zone-the way to be a cultural contents considering it as a cultural resources. DMZ is a place with a cultural value as it is recently handled significantly in the aspect of security, peace, ecology, etc... Actually, there are some movements in some places for DMZ to be resource culturally. At this point, I suggest the prospect of DMZ with checking the current situation of DMZ-related cultural contents. In related to this, I analyzed Park Sangyeon`s novel “DMZ” for the text contents and “JSA”&“DMZ”&“Dream comes true.” for movie contents. In addition, for performance contents, I analyzed “My love, DMZ” which was written and directed by O Teasok. Especially, I took a note of “DMZ Museum” out of experience contents such as Security&tourism Facility, Festival, Tourism Products, Exhibition, etc... For a new DMZ-related contents, I suggested digital-used contents. To name a few, there are Serious game, mobile game, experiential facility of virtual reality, etc. As a experiential contents, I suggested to reconstruct Daesung-Dong Village which is an unique one in DMZ as well as to develop the border-area as a tourist attractions. And I judged to need DMZ-related animation and character. I think that there will be a good-quality cultural contents if DMZ-related informations are to be read freely and made a easily access by ordinary peoples. In addition, I think DMZ has Korean original cultural form and is a precious resource with the possibility to be a global contents.

      • KCI등재

        희곡 『여우사냥』의 뮤지컬 대본 『명성황후』로의 전환과 스토리텔링의 변화

        한명희 ( Han Myeong Hee ) 한국비교문학회 2010 比較文學 Vol.51 No.-

        This thesis shows which changes occurred in a storytelling after a drama script of Fox Hunting changed into a musical of The last empress Myungsung. In case of performance contents, a script only is not a subject of a storytelling. Non-verbal elements such as costume, space, properties, etc…… play a big part in a storytelling. However, I analyzed around a script in this thesis. The most spectacular change in the course of converting from Fox Hunting into The last empress Myungsung is that the story line was simplified. Especially, the contents on a fellow student which is a main one of Fox Hunting Part 1 does not appear in The last empress Myungsung. The last empress Myungsung prepares splashy spectacles such as scenes of court wedding and passage of the military service examination, etc…… instead of a fellow student. In addition, The last empress Myungsung reinforces popular elements which is possible with highlighting melodramatic elements through Hong Gyehoon`s feeling towards Minbi. Arousing a sentiment of tears with witnessing the death of Minbi after appearing a brilliant crown prince instead of a weak one acts as an element which makes a musical into a conventional one. Even Fox Hunting is a nationalistic, however, The last empress Myungsung yields a concern aggravating anti-Japan emotion exceeding a nationalist. This is a result of excluding of General Dai`s role who saw the entire picture on murder of Minbi with an objective situation.

      • KCI등재

        내가 `통역`되는 세상에 도달할 때까지-나는 왜 시를 쓰는가-

        한명희 ( Han Myeong-hee ) 한국문학치료학회 2008 문학치료연구 Vol.8 No.-

        내가 시를 쓰는 것은 `내가 통역되는 세상`에 가려는 노력이다. 애를 써서 원하던 곳에 도착했지만 막상 그곳에 와 보니 이것이 아니었다는 느낌이 오랫동안 나를 사로잡고 있다. 내가 도착한 곳에서 나는 `이방인`이다. 더욱 불행한 것은 그 이방인들 나를 통역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나는 어릴 때부터 시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 조금만 과장하자면 크면 저절로 시인이 될 줄 알았다. 내가 시인이 되고 싶어한 표면적인 이유는 내가 책읽기를 유난히 좋아했고 `국어` 과목을 잘 했다는 것이다. 이보다 더 근본적인 이유는 그 어떤 칭찬보다도 글을 잘 쓴다는 것이 나를 고무시켰다는 것이다. 프로이트라면 내가 시인이 된 이유를 아버지, 그리고 초등학교 3학년 때의 담임선생님과 관련시킬 것이다. 나의 글솜씨는 그 선생님의 자랑거리를 넘어 자존심이었다. 아버지와 내 시가 깊은 연관이 있는 것은 확실 하지만 나는 그것을 분명하게 설명해내지는 못한다. 시를 쓰면서 `치료`해야 할 문제가 있다면 바로 이 부분일 것이다. 시는 시인의 의식, 무의식을 통해 나오고 그것을 읽는 독자들의 의식, 무의식을 자극한다.내 시가 어떻게 독자의 무의식을 자극했는지에 대한 생생한 사례를 나는 여러 건 가지고 있다. 나는 시를 쓴다는 것이 나 자신을 알아가는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나를 안다는 것은 언제나 어려운 일이다. 많은 얘기를 했지만 이것은 지금 이 순간의 나의 시에 대한 사유일 뿐, 조금 후에라도 이러한 생각들은 바뀔 수 있다. 여기서 이야기를 줄일 수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The reason why I write a poem is an effort to reach the world in which I am translated. I was captured with a feeling for a long time that the world is not the place I have thought, however, even though I reached there with much considerable efforts. I am a stranger there I reached. What made me more unhappy is that there is no person who can translate me. I dreamed to be a poet since childhood. Exaggerately speaking a little, I thought I would become a poet by myself as I grew up. A superficial reason I wanted to be a poet was I liked to read a book, especially I was good at Korean language subject. More fundamental reason was that I was inspired by my skillful writing more than any other praises. If Freud analyzed me he would link a reason of being a poet to my father or my 3`rd grade teacher of elementary school. My writing skill was something more than my teacher`s self-respect exceeding his source of pride. It is sure that my poem is something to do with my father, however it is impossible for me to ensure to explain it. It is the part to be cured if there is something necessary for treatment during writing a poem. A poem comes through poet`s consciousness and with unconsciousness which leads to stimulate reader`s ones. I have got several fresh examples on how my poem stimulated my reader`s unconsciousness. I believe that writing a poem is to know myself, however it is always difficult thing. These are excuses for my poem now which can be changed later at any time. And this is why I have no choice but to conclude here.

      • KCI등재

        박재삼 시 연구

        한명희(Han Myeong-hee) 한국시학회 2006 한국시학연구 Vol.- No.15

        The aim of this study is to provide an overview of Park Jae Sam's poetry world, with an emphasis on passive nihilism. His poetry is characterized by nihilism. I suggest that there are three distinctive qualities in Park Jae Sam's poetry. First of all, there is no significant disparity between opposite things. On the surface, his poetry provides a strong counterpoint; Life and death, light and shadow, delight and sorrow, dream and reality etc..... Though the inside the sharp contrast between life and death is gone. In his poetry, we can't distinguish dream with reality. We can say, therefore, there is no tenacity for life. Secondly, Park Jae Sam imparted his poems with the mood that happens in the present is the repetition of the past event. For that reason, there are no new meanings in the present. Thus everything that will happen is what already happened. Hence, there is no strong will in his poem. Thirdly, Park Jae Sam's poetry is pervaded with uncertainty in life. It seems reasonable to assume that there is no value in human standard. This perspective, Park Jae Sam's poetry reminds us of nihilism. The poet's voice displays a comparable attitude toward nihilism. Especially, his poetry is intimately linked with passive nihilism. We find many evidences such as the following: The title, [허무에 갇혀], implies the central metaphor all is vanity in life. The attitude of emptiness recurs frequently in his poems. It should not surprise us to discover that his early poem was similar to his last poem. Suffice it to say that he consistently wrote nihilistic poems for 40 years. Similar to his poem 'wind plays the same game for thousand years', he posed the same attitude for 40 years. We cannot say his poetry has changed and developed much. It should be pointed out that Park Jae Sam's poetry acquire unique quality.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nihilism in his poem is good or not. Without a doubt, Park Jae Sam has shown to us another world through passive nihilism.

      • KCI등재후보

        시인을 만든 시 - `자기서사`의 실제적 예. 2

        한명희 ( Han Myeong Hee ) 한국문학치료학회 2010 문학치료연구 Vol.14 No.-

        문학치료는 두 가지 방향에서 이루어질 수 있다. 문학 작품을 읽게 하는 것이 하나이고 문학 작품을 직접 쓰게 하는 것이 또 다른 하나이다. 문학 작품을 읽음으로써 치료되기도 하지만 문학 작품을 씀으로써 치료되기도 하는 것인데, 후자가 분명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생각된다. 이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는 없지만 체험적으로 이야기해 볼 수는 있을 것이다. 필자의 경우는 문학 작품을 읽음으로써 어느 정도 치유되었고, 문학 작품을 씀으로써 그것을 굳힐 수 있었다고 믿고 있다. 물론 이 두 가지는 무의식적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것으로서 시인이(혹은 필자가) 어떤 증상이 어떤 문학 작품을 읽음으로써, 또는 씀으로써 치유되었는지를 설명하기는 어렵다. 이 글에서 필자는 `나를 시인으로 이끈 시`들을 통해 자기서사를 정리해 보았다. 김광균의 <설야>, 신경림의 <갈대>, 아폴리네르의 <미라보 다리>, 한용운의 <님의 침묵> 등에 얽힌 기억과 기억의 오류를 말함으로써 여기에 얽힌 필자의 근원적 상처가 무엇인지 추측해 보려고 하였다. 이미 필자는 다른 글- <내가 통역되는 세상에 도달할 때까지>에서 `나는 왜 시인이 되었나`하는 것을 스스로 탐색해 본 바가 있다. 이 두 편의 체험적 자기서사를 통해 필자는 `자기서사` 연구가 가지는 두 가지 문제점을 지적하게 되었다. 첫 번째는 자기서사가 가지는 불확실성이다. 작가나 시인들은 `자기서사진단검사 도구` 등을 활용한 검사자의 도움 없이도 스스로 자기서사를 찾아낼 수 있는 존재들이라고 생각된다. 그들이 쓴 작품은 비록 `자기서사`라 직접적으로 담고 있지 않다고 하더라도 어쩔 수 없이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자기서사를 드러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 자기서사가 얼마나 진실성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이다. 작가, 시인들이 자기서사를 드러내는데 비교적 저항이 약한 존재들이라고는 하지만, 그들 역시 직접적인 방식으로 자기서사를 드러내는 경우는 드물 것이고 상징이나 은유에 의존할 것이다. 그러므로 이들의 자기서사 역시 해석의 오류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할 것이다. 그러니까 `자기서사`를 찾아내는 작업은 몹시도 불확실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자기서사와 관련하여 제기할 수 있는 문제점은 자기서사가 지닌 유동성이다. 필자는 이전에 쓴 글 「내가 통역되는 세상에 도달할 때까지」에서 “제가 쓴 시에 대한 저의 생각도 수시로 바뀔 수 있으므로 여기에 쓴 얘기들이 언제까지 유효할 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건 2008년 1월 21일 오후 세시 저의 시에 대한 생각은 여기까지입니다”라고 한 적이 있다. 자기서사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그리고 실제 바뀌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기서사가 이렇게 불확실성과 유동성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서사`의 진단 없이는 문학치료가 이루어지기 어려울 것이다. 자기서사 진단방법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A literary treatment is to "cure patient`s psychological disorder by literature". For this, we need 3 elements- patient with psychological disorder, curer to treat this patient, literature as a tool to cure. Let us think about a special patient. The patient can be a writer or a poet who is a final producer of medicine for a literary treatment. They producea literary work which is a medicine to cure a literature. However, they themselves can be a patient.When we are in mental conflict, generally, we make a literary work and are indulge in it as well as find a way to free ourselves from the conflict. So, in a sense,a poet or a novelist is a patient or a medicine producer or a curer. At this time, a creative writer uses both an appreciative treatment and a creative treatment. In this work, I, as a producer of work as well as a patient, want to search for "myself-description". Especially, what I want to handle in this work is a poem which made what I am now as a poet. So, the main subject of this work is a statement by experience that reveals which poems led me to be a poet.We do often find that there is a close relation of a patient`s self-description between a literature which he likes and a literature which he does not like. Accordingly, it is an important part of self-description to say poems which attracted me as a patient or a creator. I explained memory and mistake in memory on 4 poems which led me to be a poet - Kim Kwangkyun`s < Snowy Night >, Shin Kyunglim`s < Reed >,Apollinaire`s < (Le)pont mirabeau >, Han Yonguon`s < Lover`s Silence >. And I mentioned 2 problems in self-description - "Uncertainty" and "Flexibility". The accurate diagnosis on "Self-description" is a key to the "Literary Treatment". However, as "Literary Treatment" is uncertain andflexible it is true that the accurate diagnosis is not easy.

      • KCI등재

        1950년대 모더니즘시의 서정성

        한명희(Han Myeong-Hee) 한국시학회 2006 한국시학연구 Vol.- No.16

        In th 50'th - especially after Korean war, there was a high demand for new lyric in our poetry world compared with other times. Modernism poets responded to such demands more than traditional lyric poets. I, in this paper, studied a new lyricism showing in Kim Sooyoung's poems & Park Inhwan's poems who were leading modernists in the 50'th. We have been able to discuss the lyricism without taking rhythm and meter in mind as the concept of lyricism experienced new changes after 20'th century. Especially, image replaces rhythm in modernism poetry. Poetry-reaching to the level of prose which excluded rhythm and meter and breaked old custom of lyric that should be short- took root in lyric area. Narrative trends of Park Inhwan's poems and Kim Sooyoung's poems could be understood in such a viewpoint. In part, social and political situations with current problems were shown in traditional lyric. However, recognizing on severe social problems was not a typical trend of traditional lyric. The participating function of poem in social problems were strengthened in a modernism poetry in the 50'th. Park Inhwan's poems and Kim Sooyoung's poems were the ones that related with the demand of expanding lyricism. Modernist in the 50'th created a new kind of lyricism which was a poetry showing city life as it repelled to the traditional lyricism and maintained urban sensibility. Park Inhwan's poems and Kim Sooyoung's poems digested urban lyricism in a creative poetic technique. As the urban has gone into be complicated and it created with a great deal of forms and techniques, in special, new techniques tried by Kim Sooyoung has influenced many poets.

      • KCI등재후보

        상처와 치료의 경계-`자기서사`와 관련하여-

        한명희 ( Han Myeong-hee ) 한국문학치료학회 2010 문학치료연구 Vol.17 No.-

        이 글의 1부에서는 `문학으로 사람의 마음을 치료`한다고 할 때 생각해 보아야 할 몇 가지 문제점을 필자의 체험을 바탕으로 서술하였다. 2부는 1부의 글을 발표한 후 토론 과정에서 나온 질문과 제안들을 바탕으로 필자의 의견을 정리한 것이다. 1. 가) 환자의 상처를 알지 못하면 치료는 불가능한 것일까? 환자가 상처를 드러내려 하지 않을 때, 그것을 드러내게 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혹은 상처를 드러내지 않고 치료할 수는 없을까? 환자가 의도적으로 상처를 숨기는 것이라면 환자에게 억지로 상처를 드러내게 하는 것이야말로 환자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나) 치료자가 치료해야 할 것이 환자가 고통을 호소하는 부분에 국한하는 것인가, 아니면 환자가 의식하지 못하지만 상처가 분명한 것까지 치료해야 하는 것인가? 환자 자신도 자신의 상처를 다 알 수는 없으며, 설사 치료자가 그것을 인지시켜주더라도 그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 어떤 상처는 치료하지 않고 두어도 별 문제가 없을 수도 있다. 다) 자기 자신도 모르게 상처가 치료되는 경우도 있다. 2. 가) 자기서사를 얘기하는 것이 `사실`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 이때의 사실은 `심리적 사실`이다. 나) 사람들은 자기 자신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자기 자신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이러한 문제에 대해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 다) 상처는 치료되었다고 말하고, 고민은 해결되었다고 말한다. 상처와 고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라) 상처가 없이도 작품창작이 가능하다. 정말 좋은 작품은 작가의 상처가 반영된 작품인가 아닌가. I described in Section 1, “if a person`s mind is to be cured by a literature”, several problems to be thought based on my experiences. I expressed my opinion in Section 2 on the basis of questions and suggestions raised from the discussion after the Section 1 was presented. 1. 1-1. Is it impossible to cure it if we do not know a patient`s wound? What is the method to make it to reveal if a patient does not want to show his wound? Is it impossible to cure it without revealing the wound? It can be the very wound to him to force him reveal his wound if a patient hides his wound intentionally. 1-2. Should a curer limits to cure the wound only which a patient appeals pain or cures the wound to the extent that a patient does not feel? A patient himself does not know his wound at all and we cannot but to acknowledge it even if a curer makes the patient recognize the wound which he does not feel. Sometimes, some wounds have never been problems even if we do not cure them. 1-3. Some wounds are to be cured without even realizing them. 2. 2-1. Self-description does not mean the “Fact”. The fact means “Psychological fact”. 2-2. Do you think people knows themselves well or not? We need to make public it. 2-3. We say wound was cured and worry was solved.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wound and worry? 2-4. Work can be created without wound. Is a good work the one which reflects writer`s wound or not?

      • KCI등재

        문학치료의 관점에서 본 영화 <시>-미자의 시 창작 행위를 중심으로-

        한명희 ( Han Myeong-hee ) 한국문학치료학회 2013 문학치료연구 Vol.26 No.-

        이 논문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를 텍스트로 하여, 문학작품(특히 시)가 어떻게 사람을 치료해나가는지를 살펴본 것이다. 대표적인 문학 장르인 `시`가 어떻게 치료효과를 나타내는지를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서 살펴본 셈이다. 영화 <시>를 문학치료학의 관점에서 읽게 되면 “미자가 시를 배우면서 자기서사를 확인하게 되고, 작품서사의 영향으로 시를 쓰게 되는 영화”가 된다. 이 점을 확인하기 위해 문학치료학의 중요한 개념들인 서사, 작품서사, 자기서사, 서사의 주체 등을 적극 활용하였다. 영화 <시>는 주인공 미자에게 닥친 불행들인 알츠하이머 증세가 생긴것, 손자가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가 된 것 등에 대처해 나가는 미자의 모습과 시를 완성해 가는 모습을 교차해서 보여주고 있다. 미자는 시를 배우면서 `자기서사`를 확인하게 되고, 작품서사를 통해 자기서사의 변모를 일으킴으로써 치료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미자의 시의 완성, 즉 문학적 치료는 그것이 타인, 특히 희생자인 희진의 상처를 위로하는 치료제의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미자가 시를 통해 희진의 상처를 위로할 수 있게 되었던 것은 작품서사에서 발견한 `희생의 서사` 때문이라고 판단된다. This paper shows how a literature(especially, a poem) cures a person with Lee Changdong`s(movie director) movie < poem > as a text. This means that how a poem shows a treatment effect through a medium of movie. If we saw a movie < poem > in a literary therapeutics view we discovered `Mija` confirmed the epic of self through learning a poem and wrote a poem influenced a epic of literary work. In order to confirm it, I used positively main concepts of literary therapeutics which were a epic, a epic of literary work, a epic of self, a main agent of epic. A movie < poem > showed alternately Mija`s situation who was completing a poem and completed her image and coping with misfortune -she got Alzheimer`s symptom and her grandson became a perpetrator of sexual violence crime, etc. `Mija` experienced a treatment with a change the epic of self raising through a epic of literary work after confirming "the epic of self" through learning a poem. This is significant that Mija`s completion of poem-a literary treatment-played a role of medicine to cure Hijin`s scar who was a victim. I think that "epic of sacrifice" which was found in a epic of literary work made Mija consolidate Hijin`s scar through a poem.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사례연구를 통한 시 치료 방법의 모색

        한명희 ( Han Myeong-hee ) 한국문학치료학회 2011 문학치료연구 Vol.20 No.-

        이 논문은 필자가 40대 여성을 문학치료 한 사례를 통해 시치료의 방법을 모색해 본 것이다. 환자 (A)와 필자는 2010년 11월 8일부터 2011년 4월 11일까지 매주 한 차례씩 만나 시를 공부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문학의 치료적 효과가 드러났다. 필자의 사례 연구에는 의뢰자가 개입해 있다. C심리상담연구소에서 (A)의 시 교육을 의뢰하였는데 이렇게 의뢰자가 있는 경우가 의뢰자가 없는 경우보다 치료에 효과적인지, 혹은 그 반대인지가 새로운 문제점으로 제기되었다. 시를 통해 문학치료를 하려고 하는 경우, 시를 교육하는 과정이 일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환자가 혼자서는 충분히 이해할 수 없는 시라도 교육자의 적절한 교육을 통해 시를 이해시키면 환자가 보다 빨리 자신의 서사를 작품서사에 연결시킬 수 있을 것이 때문이다. 또 환자가 이해할 수는 없지만 왠지 끌려하는 시에는 환자의 무의식이 깊이 투영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는데 이런 시야말로 환자 자신도 몰랐던 자기서사를 드러내게 하는데 유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사례의 경우 시창작치료가 시감상치료보다 효과적이었다. 이것은 시 창작을 처음해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나타나는 경향일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창작이 진행됨에 따라 시 감상의 필요성을 체감하게 되었으므로 연구가 더 진행되었다면 시감상치료에서도 효과를 보았으리라고 생각된다. 문학작품은 자녀서사, 부모서사, 남녀서사, 부부서사 중 어느 한 가지만을 주제로 다룰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실제 환자의 자기서사는 이들 서사가 복잡하게 얽혀있을 것이어서 어느 한 가지만을 독립적으로 다루기는 어려울 것이다. This thesis searches for a treatment method by poem through a treatment of a woman in her 40`th by literature. I taught this woman ("A") once a week until Apr. 11, 2011 from Nov. 08, 2010 in which I found a treatment effects by literature. There was a client ("C") who was involved in this case study. "C" psychology consulting institute requested me to teach "A"` a poem. However, there was a point at issue whether or not one case with a client involvement was more effective than the other case without his involvement . I think we need a poem study course in partial if we try a literature treatment through a poem. A patient can easily connect his self-epic to his epic works through a teacher`s effective education even if there is a poem which he cannot understand fully. As there was a possibility for a patient`s unconsciousness to be projected in a poem which attracts a patient`mind without specific reasons, this poem was very useful to display a self-epic which a patient did not know. Judging this case, I think that treatment of a poem-creation was more effective than treatment of a poem-impression. I think that we can often see this tendency in most of people who experience a poem-creation for the first time. However, I think we could get more effects in treatment of a poem-impression if I did more study as I felt a necessity for treatment of a poem-impression during the treatment progress of a poem-creation. There is a high possibility for a literary works to handle one epic as a topic out of "Parents epic" and "Man-woman epic" and Conjugal epic". In case of a patient`s self-epic, however, it will be difficult for us to handle one epic only as those 3 epics are entangled each other.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