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A Study of Research Trends in Korea on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Imjin War)

          한명기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 2013 International Journal of Korean History Vol.18 No.2

          Following the Imjin War, the way Koreans viewed the Japanese came to be fixed. Prior to the war, Koreans held a mixed view of Japan and its people. Some Koreans held a negative view of Japan due to the damages inflicted by Japanese pirates, while there were others who held a positive view of Japan. In the 16th century and thereafter, Koreans tended to look down on Japan as being a culturally inferior country in tandem with their respect for Ming China as being the No.1 civilized country. The war cemented their view and Korean intellectuals came to regard the Japanese as being an enemy that they could not share the sky with. As it happened, the threat from the Manchurians made Korea mend fences with Japan. Following attacks by the Manchurians in 1627 and 1636, Japan’s presence loomed larger than before. Korea had to take a conciliatory attitude toward Japan. A leading scholar went so far as to insist that Korea should establish a friendly relationship with Japan and depend on its power to fight the Qing. By the 19th century, Koreans’ animosity towards Japan, particularly their hatred for them, which was caused by the Disturbance of Imjin, re-surfaced.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of Korea, Korean historians studied the Imjin War out of the desire to recover the country’s sovereignty and sense of national pride. They wanted to inspire Koreans’ national consciousness by having them remember how their ancestors got over national crises and to get out of the humiliating situation of the colonial rule under the leadership of national heroes like, Admiral Yi Sunsin. A sense of pride was the core factor in Korean researchers’ study of the Imjin War following the liberation of Korea in 1945. In the 1960s, Korean researchers carried out their studies of the Imjin War in earnest. They explored diverse subjects, such as militias and Yi Sunsin. They focused on events that would point to Koreans’ diehard resistance during the war and on the Imjin War not becoming a lost war for Korea. In the 1970s, the social atmosphere was about upholding past war heroes like, Yi Sunsin, under the encouragement of the military regime. Studies on the Imjin War were moving in the direction of praising war heroes who got the country out of hardships. In the 1980s, the subjects that were dealt with became more diverse and researchers used more historical materials, but the overall trend of research was not much different from that of the 1970s. In the 1990s and thereafter, studies on the Imjin War deepened and widened. The new prevailing view was that the Imjin War should be reviewed from a perspective of East Asian history and, for that matter, world history rather than that of a specific country. Active studies were made on details of the said event with a focus on facts that had remained unknown. There was also a new research trend where there was a heightened interest in the stories about those from diverse walks of life who experienced the war and their memories about the war as, well as a focus being placed on concrete aspects of the war, such as the cause, development, and result.

        • KCI등재

          임진왜란 무렵 明의 礦稅之弊와 조선 - 요동 礦稅太監 高淮의 징색을 중심으로 -

          한명기 전북사학회 2020 전북사학 Vol.0 No.59

          1596년 명에서 礦稅의 폐단이 시작되었다. 광세란 광산 개발에 부과하는 세금이고 상세는 영업세와 유통세를 가리킨다, 당시 명은 萬曆三大征을 치르 는데 필요한 戰費, 자금성의 화재를 복구하는데 필요한 비용, 황태자 혼례 비 용 등으로 막대한 금액을 소모하여 재정이 고갈될 위기를 맞았다. 神宗은 각 지에 환관을 보내 광세를 징수하게 했는데, 징수 과정에서는 수탈과 폭행, 횡 령 등이 만연했다. 이것이 바로 광세의 폐인데 그것을 계기로 明末 사회는 도탄에 빠졌고 곳곳에서 民變이 발생했다. 高淮는 1599년 요동에 礦稅使로 파견된 환관이다. 그의 수탈과 악행 때문 에 요동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 그런데 고회의 수탈은 조선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그는 부하들을 조선에 보내 인삼, 화문석 등 각종 토산물들을 징색했 다. 고회는 조선에서의 징색을 당연하게 여겼는데 그 배경에는 명이 왜란 당 시 망해가던 조선을 구해 주었다는 施惠者意識이 자리 잡고 있었다. 한편 임 진왜란 이후 수많은 명군과 상인들이 조선을 자유롭게 왕래하면서 조선 사정 을 잘 알게 된 것도 중요한 배경이 되었다. 조선은 고회의 광세 징수를 막으려고 했지만 명의 ‘은혜’를 무시할 수도 없었다. 결국 전쟁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조선은 고회의 징색 때문 에 큰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 고회는 1602년 조선을 압박하여 中江開市를 존속시켰다. 그것은 임진왜란 초 조선이 명으로부터 군량 등을 수입하기 위해 임시로 개설된 것이다. 하지 만 시간이 지나면서 양국의 모리배들이 몰려들고, 분쟁이 발생하는 등 문제 점이 생기자 조선이 폐쇄하려 했다. 고회는 조선 정부를 압박하여 시장을 존 속시키고 상인들에게 영업세를 징수했다. 고회는 은을 챙기기 위해 중강개시 를 존속시키도록 강요했던 것이다. 고회가 조선에서 각종 물자를 징색하고 중강개시를 존속시켜 징세한 것은 광세지폐가 변형된 형태로 재현된 것이었다. 더욱이 선조 말년 이래 조선에 왔던 명 칙사들은 엄청난 액수의 은을 수탈했다. 칙사들의 수탈에 고회의 징색이 더해지면서 조선은 심각한 피해를 보았다. 그 때문에 당시 조선 경제 회복을 위해 절실했던 은광 개발 등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 수밖에 없었다. 요컨대 광세지폐는 요동을 피폐하게 하고, 광해군대 조선이 ‘반명감정’을 품게 되는 토 양을 제공함으로써 누르하치가 굴기하는데 일조했다고도 할 수 있겠다. In 1596, when the Imjin War was in progress, the abuse of the mining tax “Kuangshui” began. It was a tax imposed on mine development, comprised of sales tax and distribution tax. At the time, Ming was in need of huge amount of money required to fight the three great wars, to repair the Forbidden City which destroyed by fire, and to arrange the marriage of the prince. Facing a financial crisis, the emperor Shenzong(神宗) sent his subordinates to various places to collect the mining tax. The tax plunged the Ming Dynasty into chaos, and as a result people raised riots everywhere. One of the Shenzong’s eunuch, Gaohuai(高淮) was a subordinate sent to Liaodong region to collect Kuangshui in 1599. Due to his looting and misdeeds, the region had to suffer tremendously. It also affected Joseon as Gaohuai sent his own subordinates to seize goods such as ginseng and Hwamunseok(花紋席-a very expensive mat woven with flower designs), etc. Gaohuai took for granted that Ming takes various items from Joseon because the general consensus was the Joseon owe the Ming dynasty its survival during the Imjin War. It was also important that the greater accessibility to Joeson enabled soldiers and merchants to learn about its situation at the time. The Joseon government tried to prevent Gaohuai from developing silver mines in Joseon. However, feeling indebted, Joseon had no choice but to let Gaohuai send his subordinates to rob various supplies. As a result, Joseon, who had not escaped the aftermath of the war, had to suffer greatly. Meanwhile, Gaohuai put pressure on the Joeseon government in 1602 to maintain the Zhongjiang market(中江市場) open. The Zhongjiang market was established shortly after the Imjin War to import military supplies and other goods from the Ming Dynasty. Located on the border of the two countries, the Zhongjiang market lured all sorts of lowlifes. A various disputes broke out between them. In order to prevent such problems, Joseon attempted to close the Zhongjiang market after the Imjin War. However, Gaohuai needed to keep the market alive to collect business taxes from the merchants and eventually collect the silver. It was a modified form of Kuangshui bill executed by Gaohuai to collect ginseng and other goods from Joseon. Moreover, after the Imjin War a huge amount of silver was taken out of Joseon by the Ming’s royal envoys who was sent to Seoul. Joseon suffered serious damage due to the Gaohuai’s seizure in addition to the existing looting of Ming’s subordinates. Constrained to take an action, Joseon could not implement policies such as silver mine and business developments that were desperately needed to restore its economy after the Imjin War.

        • KCI등재
        • 데이터 마이닝 기반 항공사 서비스 품질 분석

          한명기,최병구 한국경영정보학회 2019 한국경영정보학회 학술대회논문집 Vol.2019 No.05

          오늘날 국제 항공산업은 1980년 이후 여객 및 화물 운송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항공규제완화 정책과 저가 항공사(LCC: low cost carrier)의 등장으로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항공업계의 경쟁 환경은 더욱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경쟁의 심화는 항공사들로 하여금 서비스 품질을 파악하고 향상시켜야 한다는 당위성을 제공하였다. 현재 항공사들은 사용자가 집적 작성한 콘텐츠를 이용하여 품질을 측정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항공사 서비스 질을 향상시키려는 움직임이 전개하고 있다. 때문에 본 연구에서는 설문지 데이터 대신 항공사 리뷰 텍스트를 항공사 서비스 품질 모델(AIRQUAL: airline service quality) 차원으로 분류하여 각 차원 별 감성분석을 통해 감성 지표 도출한다. 또한 각 리뷰의 제목을 감성 분석하여 감성 지표를 도출한 후 두 가지 감성 지표를 변수로 활용하여 항공사 평가에 유의한지를 평가하였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AIRQUAL의 5가지 차원의 감성 지표가 항공사 서비스 품질을 나타내는 지표로서 유의하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또한, 리뷰의 제목을 감성 분석하여 작성된 감성 지표를 추가 지표로 사용하여 진행한 분석에서는 리뷰 텍스트의 감성 지표 보다 제목의 감성 지표를 추가한 것이 더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항공사의 서비스 품질 차원 중 ‘항공사 유형’이 중요한 지표로 나타났으며, 리뷰 제목의 감성 지표를 추가 변수로 사용한 모델에서는 ‘항공사 유형’ 보다 ‘리뷰 제목’의 감성 지표에 더 중요한 지표로 나타났다.

        • KCI등재
        • KCI등재후보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