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関連性理論から見た敬語の過剰使用とその語用論的効果-慇懃無礼を中心に-

        하정일 한국일어일문학회 2013 日語日文學硏究 Vol.87 No.1

        This study attempts to apply the implicature‐interpretation process, as discussed in the framework of relevance theory by Sperber and Wilson (1995), in the analysis of the interpretation of the pragmatic effects of Japanese honorifics in cases where an addresser’s overuse of them, for example in cases of feigned politeness, causes unpleasant feelings in the addressee. The study aims to elucidate through case analysis how the language behavior of feigned politeness is recognized and labeled as such. Prior to analyzing the interpretation of feigned politeness, we first try to determine what the overuse of honorifics consists of and establish that honorifics are regarded as overused when they are deployed in politer ways than expected in a speech act or interaction. We classify cases of overused honorifics into three categories: overuse of honorifics in terms of interpersonal relations, in terms of form of expression, and in terms of situation. The results of the analysis show the appropriateness of our hypothesis in that in cases where an addresser’s overuse of honorifics, including cases of feigned politeness, causes unpleasant feelings in the addressee, their pragmatic effects are interpreted through a process similar to that discussed by Ohishi (1983) and Kitahara (1996). In particular, overuse of honorifics as a measure of “distancing” in interpersonal relationships, and also overuse as a measure to emphasize the addresser’s “grace,” produce the pragmatic effect of unpleasant feelings in the addressee. The case analysis also revealed that language behaviors of feigned politeness are often labeled as “evasion of responsibility,” “imposition,” “disdain,” or “formality and insincerity” by native speakers. 본 눈문은 Sperber & Wilson(1995)의 관련성 이론에 입각하여 은근무례(慇懃無礼)를 포함한 과도한 경어 사용이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유발시키는 화용론적 효과에 대해 그 해석 과정을 고찰함과 동시에 용례 분석을 통해서 은근무례라는 언어행동은 어떻게 인식되어지는가를 분석하였다. 은근무례의 해석 과정에 앞서 먼저 과도한 경어 사용이란 상호 언어행위에 있어서 필요이상의 과도한 경어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규정하고 또한 과도한 경어 사용법에는 대인관계에 관련한 과도한 경어 사용, 표현 형식에 관련한 과도한 경어 사용, 상황에 관련한 과도한 경어 사용, 이렇게 세 가지로 분류하였다. 고찰 결과, 은근무례를 포함한 과도한 경어 사용이 상대방을 불쾌하게 만드는 화용론적 효과는 大石(1983)와北原(1996)가 지적한 경어의 화용론적 효과와 밀접한 관련성을 통해 해석되어질 것이라는 가설이 입증되었다. 특히, 대인 관계의 거리 조절(距離の調節)에 있어서의 격의(隔て)와 화자의 품위(品格) 강조가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유발시키는 화용론적 효과를 초래했다. 또한 용례 분석을 통해서 은근무례라는 언어행동은 책임회피(責任逃れ), 강요(押し付け), 멸시(見下し)、형식적/불성실(形式的/不誠実)이라는 행동으로 인식 되어졌다.

      • KCI등재

        일제말기 임화의 문학비평과 이중과제론

        하정일 한국근대문학회 2009 한국근대문학연구 Vol.10 No.2

        This essay is a study on Limhwa's literary Criticism in late colonial period. In late 1930's Limhwa reestimated nation and modernity. He thought that nation and modernity was an important value to be accomplished. Limhwa argued that proletarian literature had to undertake this mission because bourgeois literature failed. At the same time Limhwa insisted that proletarian literature accomplished its own mission, so called overcoming modernity. Limhwa thought that these were double missions assigned to proletarian literature. Limhwa proposed that building national literature was a present problem because national literature could solve double missions. But Limhwa emphasized on the proletarian subjectivity of national literature. Because Limhwa believed that national literature based on proletarian subjectivity could solve national problem and class problem simultaneously. But the theory of double missions presupposed that accomplishing modernity and overcoming modernity were proceeded step by step. Until accomplishing modernity, overcoming modernity had to be delayed. Therefore the theory of double missions was consequently imprisoned in the paradigm of modernism. This limit was solved in early liberation period by Limhwa himself. 임화는 카프의 해체를 전후해 볼세비키화론에 대한 철저한 자기반성을 수행한다. 임화가 보기에 볼세비키화론은 두 가지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지니고 있었다. 하나는 모든 문제를 계급성의 차원으로 환원하는 계급 중심주의이고, 다른 하나는 식민지적 특수성에 대한 인식의 결여였다. 이로 인해 프로문학운동이 일제 파시즘의 공세에 무력하게 굴복하고 말았다는 것이 임화의 진단이었다. 그러한 자기반성을 통해 임화는 민족과 근대라는 문제를 새롭게 바라보기 시작한다. 이는 부르주아 민주주주의적 가치들에 대한 재인식과 깊이 연관되어 있다. 30년대 중반부터 임화는 ‘근대적 의미의 민족문학’의 건설을 조선문학의 당면과제로 제시한다. 그러나 그 건설의 주체는 프롤레타리아를 중심으로 한 민중이 되는데, 그것은 토착 부르주아가 주체가 된 민족문학의 건설이 실패로 끝났기 때문이다. 그래서 민족문학의 건설이라는 근대적 과제가 민중의 몫이 된 것이다. 다만 민중이 주체가 된 민족문학은 부르주아가 해결했어야 할 근대적 과제뿐 아니라 프로문학이 지향하던 근대 극복이라는 과제까지 짊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부르주아 민족문학과는 성격을 달리한다고 임화는 생각했다. 그런 점에서 임화의 민족문학론은 일종의 이중과제론이라고 할 수 있다. 주목할 점은 이 시기의 이중과제론이 근대 이후로의 계기성을 보다 강조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말하자면 민족문학을 그 자체로서보다는 근대 이후로의 계기성에 초점을 맞춰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민족문학은 사회주의문학의 초석을 놓는 이행기의 문학으로 규정된다. 30년대 말로 접어들면서 임화의 구상은 다소간의 변화를 겪는다. 이러한 변화는 총동원체제라는 시대적 변화에 따른 것이라 할 수 있다. 총동원체제는 민족과 근대의 동반 위기를 낳았고, 그에 따라 임화는 근대적인 것의 선차성을 보다 중시하기 시작한다. 프로문학과 민족주의문학의 공통점에 대한 강조는 그러한 맥락에서 나온 것이다. 그 연장선상에서 임화는 민족주의문학보다는 일본문학에 대한 대타의식을 강력하게 표명한다. 임화는 일본문학과 조선문학을 세계문학 아래 편제된 별개의 ‘지역문학’으로 배치한다. 이러한 임화의 관점은 조선문학을 일본문학의 주변부에 위치한 ‘지방문학’으로 규정한 최재서의 관점과 날카롭게 대비된다. 언어 문제에 있어서도 임화는 ‘좋은 언어’라는 비유를 통해 민족어의 가치를 거듭 옹호한다. 이중과제론 역시 그대로 견지된다. 다만 30년대 중반과 달라진 것은 근대성의 성취와 근대 극복을 선후관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점이다. 요컨대 근대적 과제를 해결한 다음에 근대 극복으로 나아간다는 단계론적 발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근대적인 것의 선차성을 중시한 데 따른 이론적 귀결이라 할 수 있다. 이중과제론은 볼세비키화론의 단선적 사고에서 벗어나 근대성의 성취와 근대 극복을 총체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제공했다. 그러나 이행기론이든 단계론이든 근대성의 성취와 근대 극복을 별도의 두 국면으로 구분하고 있는 것은 이중과제론의 치명적 한계였다. 이러한 이론 체계는 근대성이 완성될 때까지 근대 극복이 한없이 지연되는 문제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이중과제론은 결과적으로 근대주의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 이러한 한계...

      • KCI등재
      • KCI등재후보

        민족과 계급의 변증법-최서해 문학의 탈식민적 성취와 한계

        하정일 한국근대문학회 2005 한국근대문학연구 Vol.6 No.1

        Choi seohae's literature shows decolonial possibility beyond nationalism. Nationalist literature's projet was the mobilization of people in the name of nation. In the other side, to Choi seohae, nation means people's association to solve their class and national crisis. So Choi seohae's literature opens new horizon of decolonial literature.But Choi's defect is that national conflict gets the privilege and class problem becomes subsidary. Therefore class conflict beneath national problem is vanished. It results from the failure of overcoming his experience. So Choi's literature can not adapt to high proletariat literature. 최서해 문학은 부르주아 계몽 문학의 민족주의적 한계를 넘어 탈식민의 새로운 길을 모색한 문학이다. 그런 점에서 최서해 문학은 프롤레타리아 문학의 진정한 출발점을 이룬다.전기 최서해 문학은 대개 만주를 공간적 배경으로 삼고 있다. 만주는 민족적 모순과 계급적 모순이 중첩된 공간이었다. 요컨대 이 곳에서는 계급 문제가 곧 민족 문제였고, 민족 문제가 곧 계급 문제였다. 최서해의 문학은 재만 조선인의 이러한 현실을 날카롭게 반영하고 있다.최서해 문학의 최대 업적은 민중적 결사로서의 ‘아래로부터의 민족’을 제시한 점에 있다. 최서해에게 민족이란 민중이 자신의 실존적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선택하고 참여한 결사체를 의미했다. 이는 부르주아 계몽 문학이 그린 동원 이데올로기로서의 ‘위로부터의 민족’과는 질적으로 구별되는 새로운 민족의 상이었다. 이 점에 최서해 문학의 탈식민적 성취가 집약되어 있다.최서해 문학의 한계는 계급적 갈등과 민족적 갈등이 착종됨으로써 계급 문제가 부차화되고 민족 문제가 전면화되고 만 점이다. 여기에 본격 프롤레타리아 문학으로서의 최서해 문학의 한계가 있다. 「홍염」을 통해 이러한 한계를 극복할 가능성을 보여주긴 했지만, 이후 최서해 문학은 범박한 일상성의 세계로 급작스럽게 후퇴한다. 이는 최서해가 체험의 직접성에 결박된 데 따른 결과였다고 할 수 있다.

      • KCI등재후보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