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청소년의 자기애와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의 매개효과

          하은혜(Eun Hye Ha),곽진영(Jin Young Kwak) 한국심리학회 2010 한국심리학회지 학교 Vol.7 No.3

          본 연구에서는 청소년의 자기애와 우울증상과의 관계에서 수치심의 매개효과를 검증하였다. 연구대상은 경기도에 위치한 남, 여 고등학생 1,2,3학년 674명이었다. 측정도구는 자기애 성격검사지 (NPI), 자기애적 성격장애 척도(NPDS), 내면화된 수치심 척도(ISS), 우울증 척도(CES-D)였다. 그 결과 청소년의 우울증상은 외현적 자기애와 부적 상관관계를 나타내었고 내현적 자기애와는 정적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청소년의 외현적 자기애와 내현적 자기애가 우울증상에 미치는 영향이 유의하였지만 내현적 자기애가 외현적 자기애보다 우울증상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청소년의 외현적 자기애와 내현적 자기애가 수치심에 미치는 영향이 유의하였지만 내현적 자기애가 외현적 자기애보다 수치심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자기애와 우울증상과의 관계에서 수치심의 매개효과를 검증한 결과 외현적 자기애와 내현적 자기애가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이 매개효과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현적 자기애 하위요인 중 권력과 우월성은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의 부분매개효과를 갖는 것에 반해 특권의식은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이 매개효과를 갖지 않아 우울증상에 직·간접 영향력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기찬미는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이 완전 매개효과를 나타내었는데 이는 자기찬미가 우울증상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보다는 수치심을 매개하여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이 나타났다. 내현적 자기애의 하위요인 중 웅대성/칭찬과 주목의 욕구, 자기중심성 및 과장된 자기지각 모두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이 매개효과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청소년의 자기애가 우울증상의 관계에서 수치심의 매개효과를 검증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mediating effects of shame in the relationships between adolescents` narcissism and depression. The subjects were 674 high school students in grades 1 through 3 in kyung gi province. They were assessed by The Narcisstic Personality Inventory, The Narcisstic Personality Disorder Scale, The Internalized Shame Scale, and 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 Depression Scale. The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adolescents` depression and overt narcissism showed a significant negative correlation. However, adolescents` depression and covert narcissism showed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Second, both adolescents` overt and covert narcissism had a significant effects on adolescents` depression. However, the effect of covert narcissism on adolescents` depression was relatively bigger than overt narcissism. Third, both adolescents` overt and covert narcissism had a significant effects on shame. However, the effect of covert narcissism on shame was relatively bigger than overt narcissism. Fourth, shame medi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adolescents` overt and covert narcissism. Among adolescents` over narcissism, shame mediated partly superiority and authority to depression. However, shame did not mediated entitlement and depression. And shame mediated completely the relationship between self-praise and depression. Among adolescents` covert narcissism, exaggerated self-perception, selft-greatness, and egocentrism are mediated completely by shame. The results suggested that shame was proved to have the mediating effects between adolescents` narcissism and depression.

        • KCI등재후보
        • KCI우수등재

          청소년 성발달 평가척도 개발을 위한 예비연구

          하은혜(Eun Hye Ha),유미숙(Mee Sook Yoo),조유진(You Jin Cho) 한국아동학회 2005 兒童學會誌 Vol.26 No.1

          The purpose of this preliminary study was to test the validity and reliability Sexual Development Assessment Scale for Adolescents. Subjects were 579 middle school and 504 high school students in Seoul and Gyeonggido. Statistical analyses were by factor analyses, Cronbach`s α, x² value and Cramer`s Ⅴ. Construct validity was composed with 10 factors on sexual Development Assessment Scale for middle school students and 12 factors for high school students. Reliability of each subscale was high and the item discrimination, x² value and Cramer`s V were also meaningful.

        • KCI등재

          발달지체 진단에서 CBCL 1.5-5 유아행동평가척도-부모용의 변별력

          하은혜(Eun Hye Ha),김서윤(Seo Yun Kim),송동호(Dong-Ho Song),곽은희(Eun Hee Kwak),엄소용(So Yong Eom)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2011 소아청소년정신의학 Vol.22 No.2

          Objectives: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verify discriminant validity and the clinical cutoff score of Child Behavior Checklist 1.5-5 in the diagnosis of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Methods:The participants were screened by Denver II which includes 156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and 288 normal infants. Chi-squared test, t-test, ROC curve analysis, odds ratio analysis were performed on the data. Results:Only 47 items out of 99 items among the CBCL 1.5-5 of total groups, 36 items of boys and 48 items of girls, discriminated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well. Discriminant validity was confirmed by mean differences on the subscales of Withdrawn, Sleep Problems, Attention Problems, Internalizing Problems, Externalizing Problems, Total Problems,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and DSM 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Problems between the two groups. Additionally, ROC analyses demonstrated that Withdrawn, Attention Problems, Internalizing Problems, Total Behavior Problems and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significantly predicted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compared to normal infants. Also, the clinical cutoff score criteria adopted in the Korean CBCL 1.5-5 for subscales of Withdrawn, Attention Problems, Internalizing Problems, Total Behavior Problems and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were shown to be valid. Conclusion:The subscales of Withdrawn, Attention Problems, Internalising Problems, Total Behavior Problems and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significantly discriminated in the diagnosis of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well.

        • KCI등재
        • KCI등재

          유방암 환자의 건강관련 삶의 질이 우울증상에 미치는 영향

          하은혜(Eun Hye Ha) 한국심리학회 2011 한국심리학회지 여성 Vol.16 No.4

          본 연구에서는 유방암 환자의 신체기능 및 신체증상 등 건강관련 삶의 질이 우울증상에 미치는 영향력을 규명하였다. 384명의 유방암 환자가 연구에 참여하여 한국판 유방암 환자의 삶의 질 척도(EORTC QLQ-BR23)로 건강관련 삶의 질을 평가하였고 우울증상 역학조사 척도(CES-D)로 우울증상을 평가하였다. 그 결과 신체상, 성적 기능, 성적 흥미, 미래 전망 등 4가지 기능 수준과 팔증상, 가슴증상, 치료 부작용, 모발 손실로 인한 괴로움 등 4가지 증상 수준 등 건강관련 삶의 질은 우울증상 총점과 우울정서, 긍정적 정서 부족, 대인관계 문제 및 신체적 저하를 유의하게 예측하였다. 하위요인별로 보면 신체상과 미래전망이 부정적일수록, 가슴증상과 치료부작용이 심할수록 우울증상 총점이 증가하였다. 미래전망이 부정적일수록, 가슴증상과 치료 부작용이 심할수록 우울정서가 심하였고, 신체상이 부정적일수록 긍정적 정서가 부족하였다. 또한 신체상과 미래전망이 부정적일수록, 가슴증상과 치료 부작용이 심할수록 대인관계 문제가 심하였다. 미래전망이 부정적일수록, 가슴증상과 치료부작용이 심할수록 신체적 저하가 심하였다. 이와 같은 결과를 통해 유방암 환자의 우울증상에 미치는 건강 관련 삶의 질의 중요성을 확인하였고 우울증상에 대한 심리학적 개입의 중요성과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influence of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on depressive symptoms in breast cancer patients. The 374 breast cancer patients were recruited and they were assessed on cancer related variables, sociodemographic variables, EORTC QLQ-BR23 and CES-D. The results showed as follows. First, there were significant correlations among depressive symptoms and all variables of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including physical functioning and physical symptoms. Seco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showed that all variables of the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including body image, sexual functioning, sexual enjoyment, future perspective, arm symptoms, breast symptoms, side effects of systemic therapy, and upset by hair loss significantly predicted the increasing of depressive symptoms. Third, future perspective, breast symptoms, and side effects of systemic therapy significantly predicted of depressive mood, and body image significantly predicted loss of positive mood. Body image, future perspective, breast symptoms, and side effects of systemic therapy showed significant effects on interpersonal relationship. And future perspective, breast symptoms, and side effects of systemic therapy were significant predictors of physical deterioration. Finally it was discussed the important influences of the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on the depressive symptoms in breast cancer patients and the future directions of psychological intervention for the breast cancer patients.

        • KCI등재

          영유아 발달지체 선별에 대한 CBCL 1.5-5 유아행동평가척도-부모용의 변별력

          하은혜(Eun Hye Ha) 한국심리학회 2011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30 No.1

          본 연구에서는 Denver-II에 따른 발달지체 판정결과를 기준으로 CBCL 1.5-5 유아행동평가척도 부모용의 변별력을 확인하였다. 서울 및 경기 지역의 18개월-36개월 영유아와 어머니 366명을 대상으로 한국형 Denver-II와 CBCL 1.5-5를 실시하였고 Denver-II 결과에 따라 발달지체 40명, 정상집단 326명이 분류되었다. 결과를 보면 첫째, 99개 행동문제 문항 중 전체 영유아에서 25문항, 남아 19문항, 여아는 15문항에서만 발달지체 집단이 정상집단에 비해 높아서 개별 문항의 변별력은 비교적 낮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10개 문제행동 증후군 척도와 5개 DSM 진단방식 척도의 발달지체 집단과 정상집단 간 차이를 검증한 결과 발달지체 집단에서 위축, 주의집중문제, 내재화 문제, DSM 전반적 발달문제, DSM ADHD 척도의 점수가 높았다. 셋째, ROC분석을 통해 발달지체 집단 예측력이 높은 척도를 확인하고 각 하위척도들의 발달지체 예측력을 비교한 결과 공통적으로 위축, 주의집중문제, 내재화 문제, 총 문제행동 척도, DSM 전반적 발달문제 척도의 변별력이 높았다. 넷째, 표준화 규준의 절단점에 근거한 CBCL 1.5-5의 발달지체 변별력을 확인한 결과 변별력이 대체로 적절하였으나 일부 척도예서는 선별 목적에 따라 규준을 하향 조정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즉, 위축, 주의집중문제, DSM 전반적 발달지체 척도의 경우 임상장애 절단점인 70T일 때 민감도와 특이도가 가장 높았으나 포괄적 척도인 내재화 문제, 총 문제행동 척도의 경우 규준을 55T점까지 하향 조장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와 같이 본 연구에서 확인된 CBCL 1.5-5의 발달지체 변별력 및 임상적 시사점, 그리고 제한점이 논의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verify the validity and clinical utility of Korean version of the Child Behavior Checklist 1.5-5 in the screening of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The participants, who were screened by the Denver-II, included 40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25 boys, 15 girls) and 326 normal infants(165 boys, 161 girls). Results indicated that the only 25 items among the CBCL 1.5-5 of total groups, 19 items of boys and 15 items of girls discriminate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well. Further, discriminant validity was confirmed by mean differences on the subscales of Withdrawn, Attention Problems, Internalizing Problems,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and DSM ADHD between the two groups. Additionally, ROC analyses demonstrated that Withdrawn, Attention Problems, Internalizing Problems, Total Behavior Problems and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significantly predicted developmental delayed infants compared to normal infants. Also, the clinical cuttoff score criteria adopted in the Korean version of CBCL 1.5-5 for subscales of Withdrawn, Attention Problems and DSM Pervasive Developmental Problems were shown to be valid. However, the cutoff scores criteria for Internalizing Problems and Total Behavior Problems need to be lower by 55T. The implications of using the CBCL 1.5-5 in the screening of developmentally delayed infants and clinical suggestions were discussed.

        • KCI등재

          우울장애와 불안장애 청소년을 위한 집단 인지행동치료 효과의 예비연구

          하은혜(Eun Hye Ha),오경자(Kyung Ja Oh),송동호(Dong Ho Song),강지현(Ji Hyoen Kang) 한국심리학회 2004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Vol.23 No.2

          본 연구는 우울장애와 불안장애 청소년의 부정적 자기도식을 변화시키고 대인관계에서 요구되는 사회적기술의 습득을 목표로 하는 집단 인지행동치료 프로그램의 효과에 관한 예비연구로서 치료 프로그램을 제작 후 시행하여 효과를 검중하고 6개월 후 추후조사에서도 그 효과가 유지되는지를 비교하였다. 지역사회에서 설문조사를 통해 높은 우울증상과 불안증상을 보고한 중학생 279명을 선별한 후 진단적 면접에서 우울장애와 불안장애로 진단된 중학생 8명(남자 2명, 여자 6명)을 대상으로 2시간씩 1주에 2회, 총 6회기의 집단 인지행동치료 프로그램을 실시하였다. 치료 후 청소년의 우울증상과 불안증상이 유의하게 감소되었으며 사회불안 영역에서 수행과 관련한 불안과 부정적 평가 두려움이 유의하게 감소되었다. 자기개념도 긍정적으로 변화하였고 부정적 또래 표상도 감소되었다. 부정적 사고 영역에서 우울 인지, 사회불안 인지, 신체적 위협인지가 감소되었다. 집단 인지행동치료의 효과는 6개월 후 추후평가에서도 유지되어 우울증상은 물론 사회불안 영역의 수행불안, 부정적 평가에 대한 두려움의 감소가 유지되었고 자기개념도 긍정적으로 유지되었다. 이와 같은 결과에 대해 치료효과 영역별로 논의하였고 청소년기 우울장애와 불안장애 치료에 대한 임상적 시사점과 연구의 제한점 그리고 후속연구에 대해 제언하였다. This preliminary study aimed to develop a group Cognitive Behavioral Therapy(CBT) program for the adolescents with depression and anxiety disorders. The CBT program intended to alter the negative self-scheme and to train the social skills of the adolescents, which is required in the interpersonal relationships. Through a screening survey, 279 junior high school students with high scores in depression and anxiety was selected and then eight students(2 male, 6 female) among them was selected through detailed diagnostic interview. The CBT program was conducted to 8 students: two 2-hour-sessions per week, for three weeks. The subjects showed significantly lower scores in depression and anxiety after the treatment, and they also showed significantly lower level of social anxiety, especially in the subcategories of the performance anxiety and of the fear of negative feedback. And the subjects reported positive change of self concept, and the level of their depressive cognition, social anxiety cognition, and negative peer representation were decreased. The effects in depressive symptoms, performance anxiety, fear of negative feedback, and positive self-concept maintained at six months follow up. Lastly we discussed the results by subcategories and the clinical implications for the adolescents` depression and anxiety. Limitations and suggestions for future study were mentioned.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청소년기 우울 및 불안증상 공존집단의 심리사회적 위험요인

          하은혜(Ha Eun Hye),오경자(O Gyeong Ja),송동호(Song Dong Ho) 한국심리학회 2003 한국심리학회지 일반 Vol.22 No.2

          본 연구에서는 지역사회에서 우울증상과 불안증상이 공존하는 정서장애 청소년을 선별하여 심리사회적 위험 요인을 조사하였다. 남학생 5004명, 여학생 4939명 등 총 9943명의 중, 고등학생에 대해 CES-D, RCMAS, K-YSR 세 척도의 중복기준을 적용하여 전체 600명(6%)을 우울 및 불안집단으로 선정하여 일반집단과 비교하였다. 그 결과 우울 및 불안집단에서 여자청소년이 남자청소년에 비해 많았으며 평균점수에서도 여자 청소년이 남자 청소년에 비해 우울증상, 불안증상, 우울/불안 점수 모두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중학생에 비해 고등학생이 우울증상 및 불안증상, 우울/불안 점수가 높았다. 우울 및 불안 집단은 일반집단에 비하여 사회경제수준이 낮은 집단의 비율이 높았고 부 혹은 모의 사망 비율, 부모이혼 비율이 높았다. 우울 및 불안 집단은 일반집단에 비해 음주비율, 흡연, 신체질병 비율이 높았다 이에 따라 청소년기 우울 및 불안 공존집단에서 여자 청소년, 연령의 증가, 낮은 사회경제적 수준, 부 혹은 모의 사망, 부모의 이혼, 자신의 음주 및 흡연, 신체질병 등을 중요한 위험요인으로 확인하였으며 이와 같은 결과에 대해 각 요인별로 논의하였고 임상적 시사점, 후속연구에 대해 제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psychosocial risk factors for comorbid adolescents of depression and anxiety in community. The study sample was 9943 adolescents(5004 boys and 4939 girls) from junior and high school and they completes self administered questionnaire. When cutoff scores on CES-D, RCMAS and K-YSR were used to define the group at high risk for depression and anxiety disorders, 600(6%) adolescents met the criteria. The result showed that depression and anxiety were more prevalent among older compared to younger adolescents and among girls compared to boys. Those from low-income families, either father or mother`s death and with divorced parents were particularly at risk for high depression and anxiety. Also alcohol use, smoking and physical illness of adolescent were at risk for depression and anxiety. Finally limitations of the present study and directions for the future research were suggest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