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30년대의 한글신문에 나타난 총독정치

          최혜주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09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58 No.-

          1930년대의 한글 신문에 나타난 총독정치 최혜주 이 논문은 일제의 식민지 지배정책이 1937년의 중일전쟁 수행을 계기로 크게 변화하는 점에 주목하여, 총독의 동정과 지배정책을 보도한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논조를 분석한 것이다. 일제는 중일전쟁 발발 이후 내선일체론에 근거하여 황민화정책을 실시하고 전쟁동원체제를 서둘렀다. 두 신문은 전쟁의 목적을 정당화하기 위한 일제의 지배정책에 순응하여 협력하는 논조를 보였다. 그것이 강요에 의한 것인지 자발적인 것인지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극히 일부분에 대해서만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을 뿐이다. 이 논문에서 살펴본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우가키와 미나미 두 총독의 동정에 대한 보도기사를 비교하면 1935년 이전의 우가키에 대한 보도가 미나미 보다 적은 편이다. 그리고 두 신문에서 우가키의 지배정책에 대한 다양한 보도를 통해 총독정치를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사설’에서는 농촌진흥문제를 둘러싸고 비판적인 논조로 지적한 것이 특징이다. 피폐한 농촌을 구하기 위한 당국자의 구체적인 대책을 묻고 반성을 촉구하는 내용이 많이 보인다. 2) 미나미 총독의 동정 및 지배정책에 대한 보도는 그 이전과 달리 1937년의 조선일보 신년호에 극명하게 드러난다. 1면 전체를 천황 부처의 대형사진과 미나미 총독의 연두사로 채워,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파격적인 지면이다. 이것은 매해 계속되어 천황 부처의 사진과 미나미 총독, 조선군사령관 고이소 등의 글이 실리는데, 마치 전쟁을 선동하는 내용이다. 3) 1937년 중일전쟁 이후가 되면 두 신문은 모두 비슷한 내용을 보도한다. 특히 ‘사설’에서 전시체제하의 후방에 있는 국민의 자세나 전쟁동원정책에의 적극적인 협력을 강요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었다. 1930년대 후반 한글 신문의 보도와 논조는 총독부의 선전지로서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밖에 없었던 당시 언론이 가진 한계였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민족이 처한 현실을 인식하고 민족문제를 해결하려는 사명감을 가진 언론의 대응방식으로는 아쉬운 감이 있다. The Governing of the Governor-General as Shown in Korean Newspapers in the 1930s Choi, Hea-joo This study pointed out the Japanese colonial governing policy changed tremendously beginning with the Sino-Japanese War (1937), and analyzed the tone of the <Donga Daily> and the <Chosun Daily> that reported ruling policies of the governor-general. Japanese imperialism began a policy of assimilating the people of Joseon as the subjects of the Emperor and prepared a military mobilization system for war based on the the theory about the union of Japan and Chosun after the Sino-Japanese War. The two newspapers revealed the tone of editorials as if to cooperate with the governing policy of Japanese imperialism that justified the purpose of the war, and were shown to be passive in only some parts. 1) When comparing the press release concerning the movements of General-Governors Ugaki and Minami, Ugaki’s were covered less frequently than Minami’s. The two newspapers propagated the governing of Ugaki as General-Governor. However, there was a criticism that asked for solutions to save impoverished farming villages and called upon reconsideration in the ‘editorial’ while bringing up the issue of the development of farming villages. 2) The press release about the governing policy of General-Governor Minami is clearly demonstrated in the New Year’s edition of the <Chosun Daily> in 1937. It is an unprecedentedly exceptional space in the newspaper that is filled with a large photo of the Emperor and the Empress and the New Year’s address of the General-Governor, which is on the entire front page. After that, the two newspapers display contents about the attitude of people in the rear under the wartime system or to force active collaboration in the military mobilization policy for war in the ‘editorials’. The press releases and the tone of Korean newspapers beginning with the Sino-Japanese War during the 1930s were the limitations that the media had to have back then as they could not help but faithfully play the role of a propagation center for the government general. Nevertheless, it still saddens us to realize the media acted in this way despite their mission to perceive the reality of our people and to solve the national problem.

        • KCI등재

          일본 殖民協會의 식민 활동과 해외이주론

          최혜주 숭실사학회 2013 숭실사학 Vol.0 No.30

          식민협회는 외무대신을 지낸 에노모토 다케아키(榎本武揚)가 이주 식민을 일본의 國是로 내걸고 식민사업의 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1893년에 설립한 아시아주의 단체이다. 협회의 운영은 代議士, 외무성 관료, 실업가, 학자, 언론인 등 평의원 28명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식민협회에서 한 활동은 이민회사 설립과 항로확장 추진, 탐험대 파견과 강연회 개최, 일간지에 이민론 소개, 제국의회에 건의안 제출, 식민사상과 식민교육 보급, 식민 상담회 개최, 잡지 출판 등을 통해 해외이주의 중요성을 계몽하는 일이었다. 식민협회의 잡지인『殖民協會報告』와『殖民時報』에 나타난 일본인의 해외이주 문제에 대한 인식은 다음과 같다. 첫째, 식민급무론. 식민협회가 식민이 시급하다고 본 이유는 급격히 증가하는 일본인의 인구배출과 식량문제를 해결하고, 청일전쟁 후 전후경영을 위한 팽창주의를 추진하며, 열강과의 각축 속에서 생존경쟁을 위한 국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라고 보았다. 둘째, 식민정략론. 식민협회는 일본인은 애국심이 강하지만 대외사업에는 냉담하다고 인식하였다. 식민정략으로 중요한 것은 이주의 순서와 방침, 이주지의 선정문제다. 그리고 이민을 영구목적으로 하고 일본이 열강과 경쟁하려면 海上權과 商權을 가져야 하며, 일본의 식민정책은 “영국의 식민지를 빼앗아 五大洲를 마음대로 할 수 있을 정도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셋째, 조선이주론. 쓰네야 세이후쿠(恒屋盛服)는 일본이 조선으로 이주 식민이 필요한 이유는 역사상 “두 나라가 인종이 동일하고 언어풍속과 생활상태가 비슷한 식민의 관계를 갖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또한 일본상인이 조선에서 힘써야 하는 것은 항해무역이 아닌 내지행상이라고 보았다. 그는 조선에 이주 식민을 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이민을 지도할 ‘토지주선회사’를 만드는 일이고, 이주안내서를 간행하여 토지를 대량으로 구매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청일전쟁 이후 식민협회는 물론 당시 일본 언론들의 조선이주에 대한 관심은 열강이나 러시아의 움직임을 경계하는 데서 나왔다. 이를 위해 다수의 일본인을 조선에 이주시켜 식산공업에 종사하게 하고 부원을 개척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보았다. The Japanese Colonial Association, the extend of the Continent of Asia, was established in 1893 by Enomoto Takeaki who was foreign minister in oder to secure foothold for colonial enterprise putting up state policy of colonial emigration. The operation of association was conducted by 28 councils involving deputies, bureaucrats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businessmen, scholars, journalists. Its activities was to establish a emigration company and extend the sea routs, to dispatch an expedition and hold lecture and skull session, to introduce immigration theory in daily newspaper and submit a proposition, to propagate colonial thought and education and enlighten the public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moving overseas through publishing a magazine. In the Report on Japanese Colonial Association and Colonial Time Signal published by Japanese Colonial Association, there were several issues of Japanese immigration. The first was ‘the theory of colonial matter requiring immediate attention’. The reason for that they regarded the immigration as burning problem was to solve the problems of population growth and a food shortage and carry forward a plan of expansionism for the post-war management after the Sino-Japanese War and of state enterprise of struggle for existence in the situation of competing powers. Secondly, it was ‘the theory of colonial political strategy’. The Japanese Colonial Association recognized that Japanese has strong patriotism but apathy towards businesses abroad. Most importantly, as a colonial political strategy, it was the order and direction of emigration and the problem of selection of settlement. To aim at emigration as an eternal objective and compete against powers, Japan had to rule the sea and gain commercial supremacy, and claimed that the colonial strategy of Japan was to seize colonise from English and controled the Five Continents under the Japanese will. Thirdly, it was ‘the theory of emigration to Korea’. Tsuneya Seihuku claimed that “the race of two nations is not only historically same but the life-style such as language and custom is similar” is the reason for the need for Japanese emigration into Korea. Moreover, Japanese merchants strove for internal peddling in Korea not sailing trade. What it need most for colonial emigration, he argued, is to establish ‘Land Arranging Company’ to guide emigration, and to make quantity of land purchases through publishing a guidebook. After the Sino-Japanese War, the concern of Japanese press, as well as Japanese Colonial Association, with emigration to Korean arose from keeping their eye on the movement of powers or Russia. To achieve this, it became important to transplant a great number of Japanese to Korea and to engage in the productive industry to develop a source of wealth.

        • KCI등재

          1930년대의 한글 신문에 나타난 총독정치

          최혜주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09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0 No.58

          This study pointed out the Japanese colonial governing policy changed tremendously beginning with the Sino-Japanese War (1937), and analyzed the tone of the <Donga Daily> and the <Chosun Daily> that reported ruling policies of the governor-general. Japanese imperialism began a policy of assimilating the people of Joseon as the subjects of the Emperor and prepared a military mobilization system for war based on the the theory about the union of Japan and Chosun after the Sino-Japanese War. The two newspapers revealed the tone of editorials as if to cooperate with the governing policy of Japanese imperialism that justified the purpose of the war, and were shown to be passive in only some parts. 1) When comparing the press release concerning the movements of General-Governors Ugaki and Minami, Ugaki’s were covered less frequently than Minami’s. The two newspapers propagated the governing of Ugaki as General-Governor. However, there was a criticism that asked for solutions to save impoverished farming villages and called upon reconsideration in the ‘editorial’ while bringing up the issue of the development of farming villages. 2) The press release about the governing policy of General-Governor Minami is clearly demonstrated in the New Year’s edition of the <Chosun Daily> in 1937. It is an unprecedentedly exceptional space in the newspaper that is filled with a large photo of the Emperor and the Empress and the New Year’s address of the General-Governor, which is on the entire front page. After that, the two newspapers display contents about the attitude of people in the rear under the wartime system or to force active collaboration in the military mobilization policy for war in the ‘editorials’. The press releases and the tone of Korean newspapers beginning with the Sino-Japanese War during the 1930s were the limitations that the media had to have back then as they could not help but faithfully play the role of a propagation center for the government general. Nevertheless, it still saddens us to realize the media acted in this way despite their mission to perceive the reality of our people and to solve the national problem. 이 논문은 일제의 식민지 지배정책이 1937년의 중일전쟁 수행을 계기로 크게 변화하는 점에 주목하여, 총독의 동정과 지배정책을 보도한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논조를 분석한 것이다. 일제는 중일전쟁 발발 이후 내선일체론에 근거하여 황민화정책을 실시하고 전쟁동원체제를 서둘렀다. 두 신문은 전쟁의 목적을 정당화하기 위한 일제의 지배정책에 순응하여 협력하는 논조를 보였다. 그것이 강요에 의한 것인지 자발적인 것인지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극히 일부분에 대해서만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을 뿐이다. 이 논문에서 살펴본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우가키와 미나미 두 총독의 동정에 대한 보도기사를 비교하면 1935년 이전의 우가키에 대한 보도가 미나미 보다 적은 편이다. 그리고 두 신문에서 우가키의 지배정책에 대한 다양한 보도를 통해 총독정치를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사설’에서는 농촌진흥문제를 둘러싸고 비판적인 논조로 지적한 것이 특징이다. 피폐한 농촌을 구하기 위한 당국자의 구체적인 대책을 묻고 반성을 촉구하는 내용이 많이 보인다. 2) 미나미 총독의 동정 및 지배정책에 대한 보도는 그 이전과 달리 1937년의 『조선일보』 신년호에 극명하게 드러난다. 1면 전체를 천황 부처의 대형사진과 미나미 총독의 연두사로 채워,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파격적인 지면이다. 이것은 매해 계속되어 천황 부처의 사진과 미나미 총독, 조선군사령관 고이소 등의 글이 실리는데, 마치 전쟁을 선동하는 내용이다. 3) 1937년 중일전쟁 이후가 되면 두 신문은 모두 비슷한 내용을 보도한다. 특히 ‘사설’에서 전시체제하의 후방에 있는 국민의 자세나 전쟁동원정책에의 적극적인 협력을 강요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었다. 1930년대 후반 한글 신문의 보도와 논조는 총독부의 선전지로서의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밖에 없었던 당시 언론이 가진 한계였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민족이 처한 현실을 인식하고 민족문제를 해결하려는 사명감을 가진 언론의 대응방식으로는 아쉬운 감이 있다.

        • KCI등재

          1910년대 일본인의 조선사정 안내서 간행과 조선인식

          최혜주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14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0 No.81

          일제는 조선을 병합시키기 전에 동화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기초 작업의 하나로 조선 사회에 대한 실태파악을 위해 구관제도를 조사하였다. 총독부는 병합 이후에도 계속해서 통치 자료로 삼기 위해 사회, 제도, 풍속, 산 업, 의식주 등의 조사와 연구를 진행시켰다. 이 글에서는 이를 뒷받침한 총독부 관리와 민간단체의 조선시찰 및 안내서 간행을 살펴보았다. 일본인들이 이러한 조선사정 안내서를 간행한 이유는 ① 식민지 조선의 실정을 파악할 자료의 부족, ② 조선 통치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한 동화문제의 해결, ③ 일본의 과잉인구ㆍ부족한 식량문제의 해결과 일본인 이주대책, ④ 일본제국의 경제발전 도모, ⑤ 만주지역의 상권 확장과 대륙침략을 준비하기 위해서였다. 이 시기의 안내서는 총독부 관리, 일본 관료, 조선시찰단, 조선주차군, 재조언론인들이 간행한 것이 중요하다. 이들이 주목한 것은 조선인을 어떻게 동화시키고 어떤 사업을 경영할 것인가에 있었다. 총독부 관리는 현직 에 있는 유리한 지위를 이용하면서 최근의 통계자료를 활용하여 조선사정을 조사하였다. 일본에서 파견된 관 료들은 조선의 실상을 직접 보고 문제점을 파악하여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의도였다. 니가타현, 시가현, 히로 시마현의 조선시찰단은 조선에 대한 상권 확장과 경제적 진출의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서였다. 특히 청진과 원산, 성진을 주목하였다. 조선주차군의 안내서는 군인과 군속, 가족들이 부임해서 생활하는데 필요한 생활 정보와 조선역사, 전쟁수행을 위한 防寒대책이 들어있다. 재조언론인은 이미 조선에서 활동하여 조선사정에 정통한 인물이었다. 이주해 올 일본인에게 필요한 조선의 역사와 민족성, 경제상황, 유망한 사업, 이주자의 각 오 등을 소개하였다. The purpose of Japan to publish guidebooks about situations in Joseon during the 1900’s is to resolve food shortage resulted from the increase of population by encouraging Japanese’ immigration into Joseon and also justify its invasion into Joseon. And guidebooks for a voyage to Joseon published in this period recommended Japanese to sail to Joseon, ‘a treasure house’, and included the success stories of those with only limited capital. And guidebooks about situations in Joseon were written by journalists, and they described Joseon people as barbarians with the dichotomy of ‘civilization’ and ‘savageness’. Guidebooks about the colonial management of Joseon were about intention to realize economic assimilation through trade and commerce or migrational colonization and then promote ‘Naeseondonghwa (Joseon’s assimilation into Japan)’. And geography books were written to conquer Joseon after the victory in Russo-Japanese Wars and then attempt to advance into the continent to prepare for annexation. The reason why Japan published guidebooks for immigration into Joseon in the 1910’s was to include the territory of Joseon into theirs and then take them as reference material for their ruling. It is noticeable that in this period, the guidebooks were published by the officials from the government general, Japanese bureaucrats, Joseon inspection teams, Japanese military authorities, or journalists residing in Joseon. They focused on how to assimilate Joseon people and what businesses they were going to be engaged in. The officials of the government general investigated Joseon using recent statistical data while they were holding the post. Bureaucrats dispatched from Japan were supposed to observe the actual situations in Joseon and figure out problems in order to reflect them to their policy-making. The inspection teams from the Niigata, Hiroshima, and Shiga prefectures did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economic advancement. The guidebooks written by military authorities contain information needed by soldiers and their families for their work and living in Joseon. Journalists residing in Joseon introduced Joseon’s history and ethnicity, economic situations, promising businesses, or attitudes needed to Japanese immigrants.

        • KCI등재

          식민지 시기 재조일본인의 출판활동과 조선인식

          최혜주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18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0 No.95

          식민지 시기 재조일본인 샤쿠오, 아오야기, 호소이의 출판활동과 거기에 나타난 조선인식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들은 조선 문헌이 조선을 통치하는데 있어서 조선을 이해하고 조선인을 파악하는데 상당히 중요한 자료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상에서 살펴본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샤쿠오 슌조는 조선인을 깊이 알기 위해 조선고서간행회를 통해 조선연구를 시작하였다. 그는 병합 이전부터 고서간행을 시작하여 ‘조선연구의 보호자’ 역할을 자임하며 조선과 만주연구로 그 영역을 확장해갔다. 조선인의 악습과 惡性을 개조하여 문명인으로서의 인격을 양성하는 것이 최대 급선무라고 언급하였다. 아오야기 쓰나타로는 병합을 기념하여 조선연구회를 통해 조선사정을 조사하고 연구하여 출판활동을 계속하였다. 그는 재조일본인 가운데 조선통치의 자료가 되는 개인저술을 가장 많이 남긴 인물이다. 조선의 사대적 민족성은 地勢 때문에 형성되어 大國의 압박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결국 일본과의 병합을 운명적으로 받아들일 것을 주장하였다. 호소이 하지메가 자유토구사를 통해 소설집을 번역한 목적은 ‘내선융합’을 위해 조선 문화를 소개하려는 것이었다. 그는 조선 멸망의 원인을 일본의 침략이 아니라 조선정부의 惡政과 독창성이 없는 민족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였다. 이러한 재조일본인들의 출판활동은 무단통치기에는 식민통치의 기초를 만드는데 도움이 되었다. 1920년대의 문화통치기에는 무단통치의 문제점을 파악하여 통치방침을 바꾸는데 활용되었다. 나아가 조선인을 통치하기 위한 동화의 방법을 모색하는데도 자극을 주었다. 이들은 끊임없이 모국의 일본인과 조선에 있는 식민관리들의 식민지 조선에 대한 무관심, 무지식, 무교양을 각성할 것을 촉구하면서 사명을 갖고 출판활동을 계속했던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publishing activity of Japanese residing in Chosun and their awareness of Chosun found in it during the colonial era. They thought that Chosun literature could be used as very important material to understand Chosun and Chosun people while they were ruling Chosun. What have been studied can be summed up as below: To understand Chosun people profoundly, Shakuo began to study Chosun through the Society of Publishing Chosun’s Antique Books. He started to publish antique books before the annexation and regarded himself as ‘a guardian for research on Chosun’ and extended the area to Chosun and Manchuria as well. He mentioned that what needed to be done most urgently to rule Chosun properly was to get rid of Chosun people’s bad habits and evil spirit and cultivate them as civilized persons. Celebrating the annexation, Aoyagi investigated the circumstances of Chosun through the Research Society of Choson and continued to be involved in publishing activity. Among Japanese residing in Chosun, he is a person who wrote books the most that give information about their ruling of Chosun. Insisting that Chosun’s toadyism was attributed to the geographical characteristics and Chosun failed to escape from the pressure of major countries for that, he asked us to accept Japanese annexation of Chosun as a fate. Hosoi translated the collection of novels through Jayutogusa because he meant to introduce Chosun culture for the sake of ‘Naesun-Ilchae’. He concluded that Chosun’s collapse was resulted not from Japan’s invasion but from Chosun government’s maladministration and our ethnicity not equipped with any originality. The publishing activity of Japanese residing in Chosun did help lay the grounds for colonial rule in the period of forced ruling. In the 1920’s of cultural ruling, it was also used to figure out the problems of forced ruling and change their policy of ruling. In addition, it stimulated them to find out ways for assimilation to rule Chosun people better. They continued to be involved in publishing activity with a sense of mission while constantly urging both Japanese in their homeland and colonial officials in Chosun to realize their lack of culture as well as indifference and ignorance about colonized Chosun.

        • KCI등재

          한국병합 전후 일본 지식인의 만한경영에 대한 인식 : 관련 잡지의 논설을 중심으로

          최혜주 한국근현대사학회 2017 한국 근현대사 연구 Vol.0 No.82

          There existed various discourses about Japanese intellects’ recognition on Manchuria-Korea management from around the Russo-Japanese War up to the outbreak of the 1st World War in the 1910’s. Through research on those discourses, this author examines not only the Japanese government but the private sector’s aspiration over the advancement into Chosun and also the continent. Since they had experience as a consulate or student overseas, they had keen interest in ‘Manchuria-Korea’, and they were political, too, as they were previously a memb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as well. First of all, before the analysis, focusing on Manchuria-Korea management emerging after the victory of the Russo-Japanese War, this researcher has studied how the Exchange between Manchuria and Korea appeared before the Russo-Japanese War as history prior to it. Before the Russo-Japanese War, in Japan, there were discourses actively expressed around the Exchange between Manchuria and Korea while they were alert about Russia. Within the atmosphere that the Exchange between Manchuria and Korea was regarded as ‘the enemy of the state’, discourse about the possible outbreak of the Russo-Japanese War was popularly presented, and instead of the Exchange between Manchuria and Korea, discourse about England-Japan alliance was being established while the Japanese government carried out the Russo-Japanese Wars decisively. Controversies around the Exchange between Manchuria and Korea did imply “the intention to withdraw Russian troops from Manchuria and conquer Chosun” after all. Next, after the Russo-Japanese War, discourse about Manchuria-Korea management developed into one that insisted on the necessity of immigration into Chosun and management over Manchuria as part of colonizing Chosun. After the Annexation of Chosun, in Japan, they stressed the necessity of management over management along with immigration into Chosun in order to advance into the continent and resolve shortage of food attributed to the increase of population in Japan. Immigration into Chosun was sought as a means to develop and manage Chosun, and to realize that, they deemed it would be crucial to promote research on the state of Chosun, implantation of native farmers into Chosun, and exploitation over colonization projects by the private sector. Concerning the attraction of immigrants, there were a lot of discussions and criticisms over governor Derauchi’s immigration policy. Regarding Japan’s management over Manchuria, they pointed out such problems as failure in the Dongcheock project, lost fever on immigration into Manchuria, and pessimism about immigration into Manchuria; however, mostly, they thought it was important to expand the Japanese Empire. They did support Manchuria-Korea immigration and management like that because they intended to justify their invasive policy to secure the grounds for the fact that the Japanese Empire was trying to build up practical control over Chosun and Manchuria. 러일전쟁 전후부터 1910년대의 제1차 세계대전 발발 이전까지 일본 지식인의 만한경영 인식에 대해 다양한 담론이 등장하였다. 이 담론 연구를 통해 일본정부만이 아니라 민간에서의 조선 진출 및 대륙 진출에 대한 열망을 살펴보았다. 이들은 해외 유학 혹은 해외 영사관 부임 경험이 있으므로 ‘만한’에 대한 관심이 높았으며 중의원의원 경험이 있는 등 정치성을 띠고 있었다. 먼저 러일전쟁 승리 후에 등장하는 만한경영론에 초점을 맞추어 분석하기 전에 그 前史로서 러일전쟁 이전 만한교환론이 등장하는 과정부터 살펴보았다. 일본에서는 러일전쟁 이전에는 러시아를 경계하면서 만한교환론을 중심으로 활발한 담론이 개진되었다. 만한교환론이 ‘國賊’으로 간주되는 분위기에서 러일개전론이 유행하고 만한교환론 대신에 영일동맹론이 성립되면서 일본정부는 러일전쟁을 단행했다. 만한교환에 대한 논란은 결국 “러시아를 만주에서 철병시키고 조선 점령을 준비하자”는 의도를 내포한 것이다. 다음 러일전쟁 이후에는 만한경영론이 조선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한 일환의 하나로 조선이주와 만주경영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담론으로 발전했다. 일본에서는 조선을 강점한 이후에 일본의 인구증가에 따른 식량부족과 대륙진출을 위해 조선이주와 함께 만주경영의 필요성이 강조되었다. 조선이주는 조선을 개발 경영하기 위한 방편에서 모색되었으며 이를 위해 조선사정 연구, 모국농민의 조선이식, 민간에 의한 식민사업 개척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았다. 아울러 이주민을 유인하는 방법에 대한 다양한 논의와 데라우치 총독의 이주정책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었다. 일본의 만주경영에 대해서는 동척 사업이 실패한 점, 만주이주 열기가 식은 점, 만주이주를 비관적으로 보는 점 등을 지적하고 있으나 대체로 일본제국의 팽창을 위해 중요하다는 인식이다. 이렇게 만한이주 및 경영을 내세운 것은 일제가 조선과 만주에 실질적 지배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기 위한 침략정책의 방편이었다.

        • KCI등재

          일제강점기 호소이 하지메(細井肇)의 조선 인식과 대일본주의론

          최혜주 숭실사학회 2020 숭실사학 Vol.0 No.45

          이 논문에서는 호소이 하지메가 3.1운동 이후 조선 통치의 문제점을 무엇이라고 인식했는지 검 토하여 제국 일본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점을 다음과 같이 살펴보았다. 첫째, 호소이는 3.1운동의 원인을 총독정치의 결함과 일본의 조선에 대한 무이해, 무관심, 무준 비에서 비롯되었고 여기에 일본인의 국민성 결함이 더해진 것이다. 그 대책으로 조선인에 대한 심 성 연구가 시급하며 조선인도 총독정치에 대한 무력저항이 불가능한 일임을 깨닫게 해야 한다고 보았다. 그런데도 일본 관민이 조선민족의 미신성, 사대성, 당파성, 격정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입 만 열면 동화를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그가 말한 민족성 연구는 조선인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파악하자는 데 목적이 있었다. 그는 조선인이나 조선 문화를 열등시하는 데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인물이었다. 둘째, 3.1운동 당시 현장을 목격한 재조일본인 샤쿠오, 아오야기, 가토, 가메오카의 인식과 비교 해보면, 데라우치의 무단통치에 대한 비판과 조선인을 선동한 외부세력에 대한 평가여부에 중점 이 있다. 호소이, 샤쿠오, 아오야기의 경우 무단통치의 과실을 문제 삼고 있는 반면 가토나 가메오 카는 무단통치의 실정 때문이 아니라고 보았다. 원인으로 선교사의 선동을 주장한 것은 아오야기, 가토, 가메오카였다. 샤쿠오는 독립운동은 총독문제에서 일어난 것이므로 무관총독제를 개정할 것 을 주장했다. 셋째, 호소이는 일본인과 조선인의 특수 사명은 심오한 인도문명을 활용하여 장엄하고 위대한 아세아문명을 빛나게 하고 세계 인류의 복지에 공헌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선천적 사명 론은 일본이 ‘동아의 맹주’가 되어 조선, 중국, 인도를 포함하는 아세아문명을 하나로 주도하여 서 양에 대항하자는 대일본주의론을 말한다. 이를 위해 조선 청년은 구차스럽게 독립론에 머물지 말 것을 강조한다. 그는 독립운동을 파괴하기 위한 방법이나 친일단체를 육성하기 위한 방법, 조선총 독부의 시정선전을 강화하는 일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인물이다. 일본의 만주국 건설의 의미를 옹 호하여 ‘침략’이 아니라 ‘동아의 맹주’로서 사명을 가진 皇道 일본을 세계에 확장시키기 위한 발판 으로 합리화시키고 있었다. This article examined the perceptions of Hosoi Hajime regarding the problems of Joseon rule after the March First Movement and it made the following observations regarding the directions he presented for the Japanese Empire. First, Hosoi stated that the March First Movement originated from flaws of political autonomy and the absence of understanding, interest, and preparation of Japan regarding Joseon along with national character defects of the Japanese people. He viewed that research on the mentality of the Joseon people was urgently needed as a countermeasure and that the Joseon people should be made to realize that armed resistance against political autonomy is an impossibility. He criticized that even so, the Japanese government and people speak only of assimilation without any understanding of the superstitiousness, subservience to higher powers, partiality, and passion of the Joseon people. However, research on national characteristics as spoken of by him aimed at figuring out how to deal with the Joseon people. He strongly viewed the people and culture of Joseon to be inferior. Second, comparisons made with the perceptions of Shakuo, Aoyagi, Kato, and Kameoka, who were Japanese residents in Korea who witnessed sites of the March First Movement at the time, showed that they were focused on criticisms of Terauchi's military rule and assessments of external forces that instigate the Korean people. Hosoi, Shakuo, and Aoyagi took issue with the error of military rule while Kato and Kameoka did not view the state of military rule to be a cause. Aoyagi, Kato, and Kameoka were the ones who argued that the cause was the instigation of missionaries. Shakuo argued that the independence movement was caused by affairs related to the governor-general and that the military government system should be reformed. Third, Hosoi argued that the special mission of the Japanese and Joseon people was to utilize the profound Indian civilization to brighten the solemn and great civilization of Asia and that this would contribute to the welfare of the human race of the world. This congenital mission theory refers to Japaneseism that states that Japan should be a ‘leader of the East’ to lead the civilization of Asia including Joseon, China, and India as one to oppose the West. It emphasizes that, for this, the youth of Joseon should not remain wretched independentists. More than anyone else, he promoted methods for the destruction of independence movements, the cultivation of pro-Japanese groups, and the strengthening of municipal administration propaganda of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He supported the significance of Japan’s construction of Manchuria and made rationalizations that this was a foothold to expand King’s Road Japan with a mission out into the world as the ‘leader of the East’ and not an ‘invasion.’

        • KCI등재

          중국 이주 역사가 김택영의 저술활동

          최혜주 반교어문학회 2017 泮橋語文硏究 Vol.0 No.47

          Kim Taek-young is a historian and master of Chinese poems and classics from Gaeseong who lived his life during the turbulent late Joseon period. Following the Gabo Reform of 1894, he was in charge of publishing history books as a commissioned officer and wrote a history textbook called "歷史輯略(Yeoksajipryak)" or a book of national history. However, in 1905, he was exiled to Nantong, China in the sense of crisis of the Japanese invasion and continued on his writing activities while engaging in making corrections at Hanmungrim publishing company. The Chinese people who he met and interacted with in Nantong include businessmen Zhang jian(張謇), translators Yan Fu(嚴復), thinker Liang qi-chao(梁啓超), 湯震, writer Yu Yue(兪樾), historian tú jì(屠寄), Lü Simian(呂思勉), and artist Ouyang Yuqian(歐陽予倩). At n Hanmungrim publishing company, he published a collection of poetry and prose by Park Ji-won, Lee Gun-chang, Shin Wi, and Hwang Hyun in the late Joseon Dynasty period and compiled the "校正三國史記(Amended Version of the Chronicles of the Three States)" and "新高麗史(New History of Goryeo)", correcting defects and errors from an independent and objective perspective. In addition, he wrote "韓史綮(Hansagyeong)", which summarized the history of the Joseon Dynasty in a critical perspective for the first time, followed by writing "韓國歷代小史(History of Korea based on Major and Minor Events)", leave the first synoptic history of Korea. Kim Taek-young became known to the Chinese history academia through his interactions with such historians as tú jì(屠寄) and Lü Simian(呂思勉). In particular, Lü Simian(呂思勉) quoted the Kim Taek-young’s ‘History of Korea based on Major and Minor Events’ while writing his book ‘白話中國史’, the history of China written in colloquial Chinese. The book was the first Chinese history book written in colloquial language and was a widely circulated college textbook. The presence of these books indicates that Kim Taek-young’s writings, including "Amended Version of the Chronicles of the Three States", "History of Korea based on Major and Minor Events" and "New History of Goryeo" were introduced to China. Kim Taek-young practiced the philosophy of protecting and promoting the country through writings by organizing distributing the culture and history of Joseon in Korea and China as well. His writings can have their historical significance and implications evaluated on the basis of the fact that his writing activities were conducted as a means of restoring national sovereignty and facilitating independence. 김택영은 개성출신으로 한말 격동기에 활동한 역사가이자 한시와 한문의 대가였다. 그는 1894년 갑오개혁 이후부터 사관직에 있으면서 편사를 담당하여 역사교과서 『역사집략』을 저술하였다. 그러나 1905년 일본의 침략에 대한 위기의식에서 중국의 남통으로 망명하여 한묵림인서국에서 교정 작업을 하며 저술활동을 하였다. 남통에서 교유한 중국인은 실업가 張謇, 번역가 嚴復, 사상가 梁啓超, 湯震, 문학가 兪樾, 사학자 屠寄, 呂思勉, 예술가 歐陽予倩 등이다. 한묵림인서국에서는 조선후기의 박지원, 이건창, 신위, 황현의 시문집을 간행하고 『교정삼국사기』와 『신고려사』를 편찬하여 주체적이고 객관적인 관점에서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았다. 또한 『한사경』을 저술하여 비판적인 안목에서 조선왕조사를 처음 정리하였으며, 이어서 『한국역대소사』를 저술하여 식민지시기 한국사 통사를 남겼다. 이 서국을 통해 출판된 서적들은 식민통치하 국내의 지식인층에게 비밀리에 제공되었고 중국에도 우리 문화전통의 우수성을 알리는 중요한 자산이 되었다. 김택영은 조선의 문화와 역사를 정리하여 국내와 중국에 유통시킴으로써 ‘문장보국’을 실천한 것이었다. 김택영은 역사학자 屠寄와 呂思勉과의 교류를 통해 중국 역사학계에도 알려지게 되었다. 특히 呂思勉은 『白話中國史』를 서술하면서 김택영의 『한국역대소사』를 인용하였다. 이 책은 중국 최초의 백화문으로 기술된 통사로 널리 유통된 대학교재였다. 이러한 교재를 통해 김택영의 『교정삼국사기』, 『한국역대소사』, 『신고려사』가 중국에 소개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의 이러한 저술활동은 국권회복과 독립을 위한 방편으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그 사학사적 의의를 평가할 수 있다.

        • KCI등재후보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