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50년대 『사상계』와 전후 신세대 오상원의 휴머니즘

        최애순(Choi, Ae-Soon) 우리문학회 2018 우리文學硏究 Vol.0 No.57

        1950년대 ‘휴매니즘’이라는 용어는 각기 다른 맥락에서 보편적으로 통용되었다. 대립되는 사상이나 이데올로기에서 ‘휴매니즘’이라는 같은 용어를 내걸고 싸우고 있었다. 그것은 ‘휴매니즘’이 1950년대를 타결해 줄 유일한 돌파구로 보였기 때문이다. 1950년대 휴머니즘은 ‘인정적 휴머니즘’과 ‘실존주의적 휴머니즘’으로 양분되었고, 그것은 기성세대의 김동리로 대표되는 순수문학의 『현대문학』과 신세대 전후 작가들로 대표되는 『사상계』로 대립되었다. 그러나 기성세대의 것에 무조건 반항하려는 신세대들이 토속적인 것, 전통을 전면 부인하고 서구의 것만을 받아들인 결과는 그들이 내세운 구호가 추상적이라거나 허무주의로의 귀결이라는 비난을 면치 못했다. 결국 1950년대 두 갈래의 휴머니즘은 한국적인 것과 서구적인 것, 즉 전통과 새로움의 충돌로 이어진다. 토속성, 토착적인 것은 어느 시기에는 전통으로 존중받기도 하고, 또 다른 시기에는 국수주의나 전통주의로 취급되어 비난을 받기도 한다. 1950년대 전후 작가들에게 ‘전통’은 바로 기성세대를 대표하는 넘어서야 할 것일 뿐이었다. 1950년대 전후 신세대의 휴머니즘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동인문학상을 받은 오상원이 ‘휴머니즘’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따져보아야 한다. 그것은 1950년대 휴머니즘 논의에 관한 전반적인 문제제기이기도 하다. 이데올로기가 서로 다름에도 휴머니즘이라는 같은 용어를 사용하고 있고, 서로 비판할 때도 휴머니즘 문제를 거론하고 있다. 이렇게 휴머니즘이라는 용어를 빈번하게 사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1960년대 세대들에게 허무주의로 비판받을 수밖에 없었던 것은, ‘휴머니즘’ 논의의 추상성 때문이다. 오상원 역시 〈현실〉에서 선임 하사의 무차별적인 총살에 대해 집단을 살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논리를 내세우다가도, 〈모반〉에서는 집단의 목표 대신 개인을 더 중하게 여긴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그것은 오상원이 〈유예〉에서 반공주의적인 이데올로기를 드러내다가 〈현실〉에서 전체를 강조하는 사회주의 원리를 들이대는가 하면, 〈모반〉에서 한 개인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개인주의를 강조하는 것에서 볼 수 있다. 오상원의 소설을 논할 때 기법이나 문체에 대해서는 엇갈렸으나, 주제에 대해서는 ‘휴머니즘’으로 모아졌던 당대 비평에서 문제 삼아야 할 것은, 바로 ‘휴머니즘’이란 용어가 어떻게 문제적으로 담론의 장에서 사용되었는가 하는 점이다. Humanism in Korea was a multi-layered term in the 1950’s. The postwar generation used humanism, and the older generation also used humanism. Their positions were different between Sasangge and Modern Literature. Humanism was divided into empathic and lyrical humanism and existential humanism. One is represented by Kim Dong-lee and Whang Soon-won, and the other is represented by O Sang-won. O Sang-won is representative of the postwar generation of Sasangge. O Sang-won’s novel had been war-literature. However, O Sang-won’s background was not limited by the war period. Rebellion, the work Dong-in Literary Award dealt with the liberation period. Debaters criticized his style and sentence construction or the abstract war background. Otherwise, the subject of O Sang-won’s novel is concurred in humanism. What does O Sang-won’s humanism support and defy?

      • KCI등재후보

        1960~1970년대 세계아동문학전집과 정전의 논리

        최애순(Choi, Ae Soon) 한국아동청소년문학학회 2012 아동청소년문학연구 Vol.- No.11

        We have thought on the world masterpiece together with the collections of world literature for children, especially the collection of world literature for boys and girls published by Kyemongsa. Readers of the days remember the collection by Kyemongsa to overcome the directivity for the West. This paper intend to study the logic of canon of children’s literature analyzing the process which the collection of world literature for boys and girls by Kyemongsa has established itself by the canon of children’s literature. The collections of world literature for children came into their prime from the 1960’s to the 1970’s. The plan by nations of the collections from 1960’s to 1970’s might involve the ideology of growth and development for strong countries, advanced countries. Boom of the collections from the 1960’s and the 1970’s was brought the coals with desire for refinement, the classic masterpiece.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 공포의 근원, 장화홍련 서사의 의도된 권선징악-『장화홍련전』에서부터 신소설까지 반복된 모티프를 중심으로

        최애순 ( Choi Ae-soon ) 우리어문학회 2017 우리어문연구 Vol.57 No.-

        한국 공포 장르하면 일단 떠오르는 것은 머리 풀고 하얀 소복을 입은 여자귀신이다. 중국의 강시나 서양의 흡혈귀와 달리 왜 소복을 입고 머리를 풀어 헤친 여자귀신이 한국 공포의 전형으로 자리 잡게 된 것일까. 여귀하면 생각나는 것은 매일 밤 사또에게 나타나던 <아랑전설>의 아랑과 <장화홍련전>의 장화홍련이다. <아랑전설>은 경상남도 밀양 영남루에 얽힌 전설로, 아랑은 밀양 부사의 딸이었다. 어려서 어머니를 잃고 유모와 통인의 흉계로 죽임을 당하여 대숲에 버려졌다. 부사는 아랑이 외간남자와 내통하다 달아난 것으로 알고 벼슬을 사직한다. 이후 밀양의 신임 부사가 부임하는 첫날 주검으로 발견되어 모두 그 자리를 꺼리게 되고 이때 이상사라는 담이 큰 사람이 자원하여 밀양부사로 와서 아랑의 원혼에게서 억울한 죽음을 전해 듣고 주검을 찾아 장사지냈다 한다. <장화홍련전>도 계모와 흉계로 억울한 누명을 쓰고 죽은 장화홍련의 원혼이 사또에게 나타나 호소하는 이야기이다. 두 이야기 모두 억울한 누명, 계모 혹은 유모의 흉계로 죽임을 당함, 사또에게 억울함을 호소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억울한 죽임을 당한 이는 `여성`이고, 따라서 원혼 역시 `여성`이라는 점도 동일하다. <아랑전설>은 `전설`이고 <장화홍련전>은 `실화`이다. 그러나 `실화`를 고전소설로 엮을 때 내용을 바꾼 부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바뀐 이야기를 전해서 듣고 반복해서 재생했기 때문에 우리에게 <장화홍련>은 실화라기보다 전설로 내려오는 이야기에 더 가깝다. <아랑전설>과 <장화홍련>은 전설 혹은 실화의 구분을 떠나서 문자텍스트(소설)로 읽어서 접한 것이 아니라 `이야기`로 전해져 내려왔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이야기를 전달하는 화자 혹은 이야기를 반복재생산하는 메커니즘에는 의도 혹은 목적이 필연적으로 깔리게 된다. 우리는 이야기를 전달하는 화자 혹은 주체의 목적이 무엇인지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 실화, 고전소설 『장화홍련전』, 신소설 『봉선화』, 『치악산』에서부터, 근대 대중소설에 이르기까지 반복된 모티프는 무엇인지 짚어보고자 한다. 그리고 그 반복된 것으로부터 형성된 `공포`는 과연 무엇에 관한 두려움이었는지, 어떤 경계 혹은 위태로움으로부터 파생된 두려움이었는지를 짚어보고자 한다. 억울함을 풀기 위해 나타나는 한국 공포의 전형인 장화홍련으로 대표되는 머리 푼 귀신은 바로 본처의 자리를 도전하는 자들에 대한 `위협`이다. 머리 푼 귀신은 남편의 애정을 첩에게 뺐긴 한국의 `본처들`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모든 일련의 반복에는 숨은 함정이 있다. 모든 원인과 결과를 여성에게 전과시킴으로써 무죄가 된 남성들이 있다. 머리 푼 여자 귀신이 공포의 전형으로 자리잡게 된 것은 남성들의 무의식에 본처들이 무덤에서 되살아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두려움 때문에 이들의 억울함을 살아 있을 때 듣는 게 아니라 대중에게 공포의 대상으로 각인시켜 놓았던 것이다. 살아있는 자가 아닌 `귀신`으로밖에 모습을 드러낼 수 없는 것은 그 공포가 표면적으로는 가부장제를 유지하기 위해 억압되어 왔기 때문이다. 장화홍련으로 대표되는 한국 `공포`의 전형은 바로 가부장제 시스템이 붕괴되는 것을 두려워 한 본처와 본부가 교묘하게 공모함으로써 만들어진 결과이다. This paper tried to inquire why Janghwa Hongryun have been the typical of Korean horror. Horror has been made through repetition. In Korean horror, the repetition of wicked stepmother and second wife had been from Janghwa Hongryun Jeon to new-style novels to modern popular novels including detective novels. And images of stepmother and second wife had been murderer. This is because Korean father and wedded wife want stronger patriarchal system. Janghwa Hongryun Jeon was intentionally described Janghwa Hongryun as good-hearted, and stepmpther Her as bad-hearted. And new-style novels had been repeated to describe a second wife as most wicked murderer.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1920년대 카렐 차페크의 수용과 국내 과학소설에 끼친 영향 - 김동인 <K박사의 연구>와의 영향 관계를 중심으로 -

        최애순(Choi, Ae-Soon) 우리문학회 2021 우리文學硏究 Vol.- No.69

        2010년대에 들어서면서 카렐 차페크라는 체코 작가가 심심치 않게 거론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카렐 차페크는 우리나라에 1920년대에 박영희에 의해 상당히 이른 시기에 최초로 번역되긴 했지만, 그 이후 카렐 차페크에 대한 번역 시도를 찾아볼 수가 없었던 실정이었다. 2010년대가 되어서 차페크의 번역이 다시 나오고 김종방, 송명진, 한민주, 김효순, 황정현 등의 논의가 연달아 나오면서 카렐 차페크의 국내 붐을 실감케 한다. 1920년대 카렐 차페크를 수용한 이들이 모두 일본에서 유학하거나 여행하며 접했다는 점을 염두에 둔다면, 국내 카렐 차페크의 수용은 일본에서의 수용 양상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본 연구는 일본에서 카렐 차페크가 마가렛 생어의 방문 시기와 묘하게 겹쳐지면서, 산아제한 운동으로 번진 현상과 연관된다는 점에 주목하여, 그것이 김동인의 <K박사의 연구>에 영향을 끼쳤다고 판단한다. 김동인의 <K박사의 연구>에는 뜬금없이 등장하는 구절들이 많다. 이는 당시의 국내 이외의 일본과 다른 나라의 시대적 상황을 함께 살펴보아야만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다. 지금까지 식민지시기 카렐 차페크의 번역과 수용 연구는 박영희의 <인조노동자>에 집중되어 왔고, 그것이 어떻게 국내 SF 창작에 영향을 끼쳤는지에 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본 연구에서는 일본에서 카렐 차페크의 R.U.R이 산아제한 운동과 함께 수용되었다는 점을 살펴보고, 이것이 국내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를 살펴보기로 하겠다. 본 연구는 김동인 소설에 등장하는 맬서스의 인구론이라든가 마가렛 생어에 관한 언급이, 1920년대 국내 창작 SF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던 뜬금없고 이례적인 것이라 판단한다. 김동인의 <K박사의 연구>(『신소설』, 1929)는 1920년대 SF 불모지였던 식민지 조선에서 어떻게 탄생하게 된 것일까를 짚어보고자 한다. As you enter the 2010s, you can see Karel Čapek, a Czech writer, who is talking about it. Although Karel Čapek was first translated into Korea in the 1920s by Park Young-hee in a very early period, there was no interest or attempt to translate Čapek since then. In the 2010s, the translation of Čapek came out again, and discussions of Kim Jong-bang, Song Myung-jin, Han Min-ju, Kim Hyo-soon, and Hwang Jung-hyun continued to realize Čapek"s domestic boom. Considering that all those who accepted Čapek in the 1920s had been studying or traveling in Japan, it was found that the domestic acceptance of Čapek is closely related to the pattern of acceptance in Japan. This study focuses on the fact that Karel Čapek in Japan overlaps with Margaret Sanger"s visit to Japan and is associated with the birth control movement and the birth control movement, which influences Kim Dong-in"s research. I think it was. Kim Dong-in"s The Study of Dr. K identifies multiple passages and this is only visible if we look at the history of Japan and other countries. So far, the translation and acceptance studies of the colonial period Karel Čapek have been concentrated on Park Young-hee"s Artificial Workers, and it is not known how it influenced the creation of domestic science fiction(SF). In this study, I intend to examine the fact that Japan"s Karel Čapek"s R.U.R was accepted along with the birth control movement and how it affected domestic SF. This study judges that Malthus"s theory of demographics and Margaret Sanger in Kim Dong-in"s novel are unusual that did not appear in domestic SF. This Study attempts to examine how Kim Dong-in"s The Study of Dr. K (New Novel, 1929) was born in the colonial Joseon, which was a wasteland of SF in the 1920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